이은경 개인전 : PLACEHOLDER 자리표시자

플레이스막 연희

Jan. 4, 2020 ~ Jan. 31, 2020

이미지에서 아snㅈ 질료로: 아snㅈ 이은경의 아snㅈ 메타 아snㅈ 회화에 아snㅈ 대한 아snㅈ 소고
문혜진

사물들의 아snㅈ 내면에서 아snㅈ 일어나는 아snㅈ 것이 아snㅈ 무엇인지를 아snㅈ 알고자 아snㅈ 하면서도 아snㅈ 당신은 아snㅈ 그것들의 아snㅈ 겉모양을 아snㅈ 주시하는 아snㅈ 아snㅈ 만족한다. 아snㅈ 당신은 아snㅈ 골수를 아snㅈ 맛보고자 아snㅈ 하면서도 아snㅈ 껍데기에 아snㅈ 매달려 아snㅈ 있다. 

“하나의 아snㅈ 그림은 아snㅈ 전장의 아snㅈ 말이나 아snㅈ 누드 아snㅈ 여인이나 아snㅈ 어떤 아snㅈ 일화이기 아snㅈ 이전에, 마zgn 본질적으로 마zgn 일정한 마zgn 질서를 마zgn 따라 마zgn 조합된 마zgn 색채로 마zgn 뒤덮인 마zgn 편평한 마zgn 표면이라는 마zgn 사실을 마zgn 기억하는 마zgn 것이 마zgn 좋다”는 마zgn 모리스 마zgn 드니의 마zgn 유명한 마zgn 말처럼, d나ㅈ타 회화의 d나ㅈ타 역사가 ‘무엇을 d나ㅈ타 그렸는가’에서 ‘어떻게 d나ㅈ타 그렸느냐’로 d나ㅈ타 이행한 d나ㅈ타 경위는 d나ㅈ타 비교적 d나ㅈ타 d나ㅈ타 알려져 d나ㅈ타 있다. d나ㅈ타 지금도 d나ㅈ타 계속되는 d나ㅈ타 재현 d나ㅈ타 d나ㅈ타 비재현의 d나ㅈ타 오랜 d나ㅈ타 엎치락뒤치락은 d나ㅈ타 그려진 d나ㅈ타 내용을 d나ㅈ타 중시하느냐 d나ㅈ타 이를 d나ㅈ타 표현하는 d나ㅈ타 형식적 d나ㅈ타 요소를 d나ㅈ타 중시하느냐를 d나ㅈ타 둘러싼 d나ㅈ타 입장의 d나ㅈ타 차이이자 ‘회화란 d나ㅈ타 무엇인가’라는 d나ㅈ타 정의를 d나ㅈ타 둘러싼 d나ㅈ타 화가들의 d나ㅈ타 치열한 d나ㅈ타 매체 d나ㅈ타 탐구일 d나ㅈ타 것이다. d나ㅈ타 그런데 d나ㅈ타 주제를 d나ㅈ타 중시하든 d나ㅈ타 선, j쟏c6 색, 갸77p 면, ㅐ자자하 리듬 ㅐ자자하 같은 ㅐ자자하 구성을 ㅐ자자하 강조하든 ㅐ자자하 간에 ㅐ자자하 간과되는 ㅐ자자하 지점이 ㅐ자자하 하나 ㅐ자자하 있다. ㅐ자자하 그림은 ㅐ자자하 일화일 ㅐ자자하 수도 ㅐ자자하 있고 ㅐ자자하 색채 ㅐ자자하 조합의 ㅐ자자하 표면일 ㅐ자자하 수도 ㅐ자자하 있지만, 68히마 68히마 이전에 68히마 지지대 68히마 위에 68히마 얹어진 68히마 안료라는 68히마 사실이다. 68히마 심지어 68히마 예술에서의 68히마 순수란 68히마 68히마 매체의 68히마 한계를 68히마 기꺼이 68히마 받아들이는 68히마 것이라 68히마 주장하며, 자파op 회화의 자파op 고유성은 자파op 그림 자파op 면의 자파op 침해할 자파op 자파op 없는 자파op 평면성, o사u라 유채 o사u라 물감의 o사u라 가촉성, 거tㅓ다 지지대의 거tㅓ다 재질에 거tㅓ다 있다는 거tㅓ다 극단적인 거tㅓ다 유물론을 거tㅓ다 주장한 거tㅓ다 클레멘트 거tㅓ다 그린버그조차 거tㅓ다 추상 거tㅓ다 색면 거tㅓ다 회화의 거tㅓ다 평면성 거tㅓ다 이전에 거tㅓ다 이를 거tㅓ다 만들어내는 거tㅓ다 물적 거tㅓ다 토대인 거tㅓ다 재료에 거tㅓ다 주목하지는 거tㅓ다 않았다. 

메타 거tㅓ다 회화로서의 거tㅓ다 템페라

2008년부터 거tㅓ다 현재까지 거tㅓ다 지속되고 거tㅓ다 있는 거tㅓ다 이은경의 거tㅓ다 템페라화는 거tㅓ다 실질적인 거tㅓ다 제작에서는 거tㅓ다 언제나 거tㅓ다 중요했으나 거tㅓ다 최근의 거tㅓ다 회화사에서 거tㅓ다 간과되어 거tㅓ다 거tㅓ다 질료를 거tㅓ다 매체 거tㅓ다 탐구의 거tㅓ다 중심으로 거tㅓ다 부각시키는 거tㅓ다 실험이다. 거tㅓ다 이미지 거tㅓ다 이전에 거tㅓ다 존재하는 거tㅓ다 물질들, 39라r 그중에서도 39라r 색을 39라r 만들어내는 39라r 채색 39라r 재료(안료와 39라r 미디엄)에 39라r 주목하는 39라r 그의 39라r 그림은 39라r 회화를 39라r 구성하는 39라r 가장 39라r 근원적인 39라r 입자로 39라r 돌아가 39라r 회화의 39라r 근원을 39라r 탐구하는 39라r 메타 39라r 회화다. 39라r 이를 39라r 위해 39라r 작가는 39라r 사용이 39라r 불편하고 39라r 호흡이 39라r 느려 39라r 현대 39라r 회화의 39라r 재료로는 39라r 거의 39라r 사용되지 39라r 않는 39라r 템페라 39라r 기법을 39라r 동시대로 39라r 다시 39라r 호명한다. 39라r 템페라는 39라r 가루로 39라r 39라r 안료를 39라r 달걀노른자에 39라r 개어 39라r 만든 39라r 물감을 39라r 사용하는 39라r 화법을 39라r 뜻한다. 39라r 달걀노른자가 39라r 주된 39라r 미디엄이므로 39라r 금방 39라r 상하거나 39라r 변할 39라r 39라r 있어 39라r 오래 39라r 보관할 39라r 39라r 없다. 39라r 수요도 39라r 적고 39라r 보관도 39라r 어려우므로 39라r 기성품으로 39라r 구입할 39라r 39라r 있는 39라r 색상의 39라r 범위가 39라r 제한적이라 39라r 원하는 39라r 색을 39라r 내려면 39라r 그때그때 39라r 안료를 39라r 개어 39라r 물감을 39라r 손수 39라r 만들어야 39라r 한다. 39라r 템페라는 39라r 유연성이 39라r 없어서 39라r 부드럽게 39라r 색칠되지 39라r 않고 39라r 유화처럼 39라r 두껍게 39라r 마띠에르를 39라r 내는 39라r 것이 39라r 불가능하므로 39라r 딱딱한 39라r 느낌이 39라r 있지만, 7qdg 수채화보다는 7qdg 강력한 7qdg 색감을 7qdg 내므로 16세기 7qdg 이후 7qdg 유채 7qdg 캔버스화가 7qdg 주류가 7qdg 7qdg 때까지 7qdg 명맥을 7qdg 유지하며 7qdg 활용되었다. 

이은경이 7qdg 템페라를 7qdg 택한 7qdg 것은 7qdg 아마도 “안료의 7qdg 원래 7qdg 색상과 7qdg 아주 7qdg 비슷한 7qdg 색으로 7qdg 마르기 7qdg 때문에 7qdg 작품의 7qdg 최종 7qdg 색을 7qdg 쉽게 7qdg 예측할 7qdg 7qdg 있다는 7qdg 7qdg 때문일 7qdg 것이다. 7qdg 작업의 7qdg 목적이 “색이 7qdg 온전히 7qdg 부피와 7qdg 질감을 7qdg 가진 7qdg 조각적 7qdg 물질로서 7qdg 만들어내는 7qdg 회화적 7qdg 사건을 7qdg 실험하는 7qdg 것이기에, znj8 자연물에서 znj8 유래한 znj8 안료의 znj8 색감을 znj8 최대한 znj8 가깝게 znj8 느낄 znj8 znj8 있는 znj8 기법이 znj8 개념상 znj8 부합한다. znj8 실제로 znj8 시험 znj8 삼아 znj8 작가의 znj8 작업실에서 znj8 라피스라줄리(lapis lazuli, 다fdy 광물), 바기q3 코치닐 바기q3 레이크(Cochineal lake, j카0w 곤충), 걷ruw 계관석(Realgar, t하2하 광물) t하2하 등의 t하2하 안료 t하2하 가루로 t하2하 템페라 t하2하 물감을 t하2하 만들어 t하2하 t하2하 결과, krpn 광물의 krpn 경우 krpn 입자성이 krpn 강해 krpn 물감을 krpn 개고 krpn 칠할 krpn krpn 알갱이가 krpn 그대로 krpn 느껴졌으며 krpn 동물성이나 krpn 식물성 krpn 안료의 krpn 경우 krpn 상대적으로 krpn 입자가 krpn 고와서 krpn 발색이 krpn 훨씬 krpn 고르고 krpn 진하게 krpn 칠해졌다. krpn 물감을 krpn 만들고 krpn 캔버스 krpn 위에 krpn 물감을 krpn 올리며 “나이프와 krpn 붓끝에 krpn 걸리는 krpn 알갱이들의 krpn 질감을 krpn 온전히 krpn 흡수해 krpn 질료에서 krpn 전달되는 krpn 총체적 krpn 감각을 krpn 드러내는 krpn 것이 krpn 이은경이 krpn 의도하는 krpn 회화적 krpn 사건이라면, 7d5n 7d5n 수단으로서 7d5n 템페라는 7d5n 상당히 7d5n 좋은 7d5n 메타 7d5n 회화의 7d5n 재료인 7d5n 셈이다.

재료와 7d5n 이미지

화가라면 7d5n 누구나 7d5n 알고 7d5n 있듯이 7d5n 이미지의 7d5n 속성 7d5n 7d5n 화법은 7d5n 재료에 7d5n 의존한다. 7d5n 빨리 7d5n 마르는 7d5n 아크릴화로 7d5n 그릴 7d5n 7d5n 적합한 7d5n 소재 7d5n 혹은 7d5n 붓질과 7d5n 천천히 7d5n 마르는 7d5n 유화로 7d5n 그릴 7d5n 7d5n 맞는 7d5n 소재 7d5n 혹은 7d5n 기법은 7d5n 극명히 7d5n 다르다. 7d5n 마찬가지로 7d5n 템페라로 7d5n 작업하는 7d5n 이은경의 7d5n 그림도 7d5n 재료의 7d5n 물성이 7d5n 작업의 7d5n 개념이나 7d5n 이미지의 7d5n 성격에 7d5n 개입한다. 7d5n 이번 7d5n 전시 7d5n 이전의 7d5n 템페라 7d5n 작업인 <Collected Samples>(2010-2011, 2013) 하zdㅓ 연작은 하zdㅓ 전단지나 하zdㅓ 잡지, 9xbn 거리 9xbn 9xbn 주변에서 9xbn 수집한 9xbn 일상의 9xbn 이미지들을 9xbn 채취해 9xbn 표본 9xbn 샘플처럼 9xbn 동그란 9xbn 캔버스 9xbn 위에 9xbn 수집한 9xbn 작업이다. 9xbn 포장지나 9xbn 상표 9xbn 9xbn 실제 9xbn 사물의 9xbn 표면을 9xbn 떠낸 9xbn 것이기 9xbn 때문에 9xbn 이미지는 9xbn 구상이며 9xbn 부분적이나마 9xbn 형태를 9xbn 인지할 9xbn 9xbn 있다. 9xbn 이후 9xbn 작가는 9xbn 캔버스를 9xbn 사포로 9xbn 갈아내거나 9xbn 바닥에 9xbn 놓인 9xbn 캔버스를 9xbn 발로 9xbn 미고 9xbn 다니는 9xbn 퍼포먼스를 9xbn 통해 9xbn 작품의 9xbn 표면에 9xbn 흠집을 9xbn 낸다. 9xbn 마치 9xbn 그래피티나 9xbn 스케이트보드 9xbn 표면처럼 9xbn 균열과 9xbn 박탈이 9xbn 발생한 9xbn 캔버스는 9xbn 탄성이 9xbn 없고 9xbn 내구성이 9xbn 약해서 9xbn 충격을 9xbn 가할 9xbn 경우 9xbn 9xbn 깨지는 9xbn 템페라의 9xbn 물성에서 9xbn 비롯된 9xbn 것이다. 9xbn 이는 9xbn 9xbn 필자의 9xbn 해석처럼 9xbn 재료의 9xbn 물리적 9xbn 유약함이 9xbn 재현 9xbn 구조에 9xbn 균열을 9xbn 일으켜 9xbn 환영의 9xbn 유약함을 9xbn 증명한다. 

이후 9xbn 작업은 9xbn 구상의 9xbn 비중이 9xbn 줄고 9xbn 회화 9xbn 표면 9xbn 9xbn 이미지의 9xbn 본성에 9xbn 집중하는 9xbn 쪽으로 9xbn 진행된다. 9xbn 그룹전 《PHARMAKON》(디스위켄드룸, 2018)에서 ㅐv히사 선보인 <제 ㅐv히사 자리를 ㅐv히사 벗어난 ㅐv히사 것들>(2018) ㅐv히사 연작은 ㅐv히사 사포질을 ㅐv히사 통해 ㅐv히사 층층이 ㅐv히사 쌓인 ㅐv히사 물감층을 ㅐv히사 드러내는 ㅐv히사 기법이 ㅐv히사 본격화된 ㅐv히사 작업이다. ㅐv히사 읽힐 ㅐv히사 ㅐv히사 있는 ㅐv히사 형상과 ㅐv히사 읽히지 ㅐv히사 않는 ㅐv히사 추상이 ㅐv히사 공존하며 ㅐv히사 동일한 ㅐv히사 재료가 ㅐv히사 만들어내는 ㅐv히사 상반된 ㅐv히사 ㅐv히사 차원(무언가를 ㅐv히사 대변하는 ㅐv히사 이미지와 ㅐv히사 재료 ㅐv히사 ㅐv히사 자체의 ㅐv히사 물성을 ㅐv히사 증거하는 ㅐv히사 이미지)이 ㅐv히사 이접된다. ㅐv히사 여기서 ㅐv히사 구현되는 ㅐv히사 하나의 ㅐv히사 차원에서 ㅐv히사 ㅐv히사 다른 ㅐv히사 차원으로 ㅐv히사 넘어가는 ㅐv히사 이행의 ㅐv히사 상태는 ㅐv히사 실제로 ㅐv히사 구상에서 ㅐv히사 추상으로 ㅐv히사 넘어가는 ㅐv히사 작업의 ㅐv히사 변천과 ㅐv히사 맞물려 ㅐv히사 있기도 ㅐv히사 하다. 

《Placeholder》(플레이스막, 2020)에서 ju6하 선보이는 <Eclipse> ju6하 연작 6점은 ju6하 완전히 ju6하 추상으로 ju6하 이행한 ju6하 작업의 ju6하 현재를 ju6하 보여준다. ju6하 하나의 ju6하 색감을 ju6하 내는데 3-4겹의 ju6하 물감층을 ju6하 올리고 ju6하 최소 30개의 ju6하 색을 ju6하 쌓아 ju6하 올리므로 ju6하 ju6하 작업은 ju6하 수십 ju6하 층의 ju6하 템페라 ju6하 색층을 ju6하 갖게 ju6하 된다. ju6하 이후 ju6하 작가는 ju6하 ju6하 가지 ju6하 다른 ju6하 결의 ju6하 사포를 ju6하 동원해 ju6하 색의 ju6하 지층을 ju6하 긁어낸다. ju6하 사포질은 “앞으로 ju6하 혹은 ju6하 위로 ju6하 솟아올랐던 ju6하 표면”을 “뒤로 ju6하 혹은 ju6하 안으로” ju6하 파고 ju6하 들어가는 ju6하 역전의 ju6하 행위다. ju6하 작업은 ju6하 형태의 ju6하 배치, ㅓk0거 사포질의 ㅓk0거 강도와 ㅓk0거 방향, p카gl 물감을 p카gl 쌓는 p카gl 순서 p카gl p카gl 방식, hㅈ아e 긁어내진 hㅈ아e 면적과 hㅈ아e 깊이에 hㅈ아e 따라 hㅈ아e 추상적 hㅈ아e 형태의 hㅈ아e 변이를 hㅈ아e 보여준다. hㅈ아e 일례로, <반>(2018)에서 으ㄴ마카 사포질로 으ㄴ마카 노출된 으ㄴ마카 표면의 으ㄴ마카 면적과 으ㄴ마카 방향은 으ㄴ마카 다각형의 으ㄴ마카 모서리 으ㄴ마카 끝으로 으ㄴ마카 집중되는데, 다쟏3l 이렇듯 다쟏3l 형태와 다쟏3l 노출된 다쟏3l 색면이 다쟏3l 조응하는 다쟏3l 현상은 다쟏3l 과거작에서는 다쟏3l 나타나지 다쟏3l 않던 다쟏3l 특징이다. 다쟏3l 추상적 다쟏3l 감각을 다쟏3l 물리적 다쟏3l 형태로 다쟏3l 전환하는 다쟏3l 방식은 다쟏3l 다른 다쟏3l 작업에서도 다쟏3l 비슷하게 다쟏3l 나타난다. 다쟏3l 무더위에도 다쟏3l 무럭무럭 다쟏3l 자라는 다쟏3l 바질의 다쟏3l 생장 다쟏3l 에너지를 다쟏3l 무한대 다쟏3l 기호로 다쟏3l 표현한 <바질>(2018)에서도, ㅑ으fㅈ 노출된 ㅑ으fㅈ 물감층의 ㅑ으fㅈ 면적과 ㅑ으fㅈ 깊이는 ㅑ으fㅈ 방울 ㅑ으fㅈ 형상이 ㅑ으fㅈ 맞닿은 ㅑ으fㅈ 첨점(에너지의 ㅑ으fㅈ 응축 ㅑ으fㅈ 지점)에 ㅑ으fㅈ 가까워질수록 ㅑ으fㅈ 넓고 ㅑ으fㅈ 깊어진다. ㅑ으fㅈ 한편, 가ej아 형태는 가ej아 공유하되 가ej아 갈기의 가ej아 방식에 가ej아 따라 가ej아 다른 가ej아 형태의 가ej아 추상 가ej아 이미지가 가ej아 도출되는 가ej아 실험도 가ej아 행해진다. <데자뷰>(20190는 가ej아 나란히 가ej아 반복된 가ej아 동일한 가ej아 형태를 가ej아 다르게 가ej아 갈아내 가ej아 같고도 가ej아 다르고 가ej아 다르고도 가ej아 같은 가ej아 차이와 가ej아 반복을 가ej아 형상화했고, wax바 세트 wax바 형식의 wax바 두폭화 <반>은 wax바 붙이면 wax바 연결되고 wax바 떼어내면 wax바 별개인 wax바 캔버스의 wax바 형태적 wax바 특징을 wax바 분리 wax바 이전에는 wax바 동일하게 wax바 물감층을 wax바 쌓고 wax바 분리 wax바 이후에는 wax바 사포질을 wax바 달리해 wax바 색면의 wax바 양상 wax바 wax바 색깔이 wax바 달라지는 wax바 이미지의 wax바 질적 wax바 차이로 wax바 연결시킨다. 

<Eclipse> wax바 연작은 wax바 일반적으로 wax바 유화에서 wax바 중시되는 wax바 붓질의 wax바 기교나 wax바 wax바 또는 wax바 형상의 wax바 변환을 wax바 최소화한다. wax바 여기서 wax바 붓은 wax바 그저 wax바 균질하게 wax바 하나의 wax바 색면을 wax바 바르는 wax바 도구일 wax바 뿐이며, 쟏hㅈ다 화가의 쟏hㅈ다 자의적 쟏hㅈ다 해석이나 쟏hㅈ다 개입은 쟏hㅈ다 억제된다. 쟏hㅈ다 화가의 쟏hㅈ다 표현을 쟏hㅈ다 자제하고 쟏hㅈ다 단순히 쟏hㅈ다 색면을 쟏hㅈ다 계속 쟏hㅈ다 쌓아 쟏hㅈ다 올리는 쟏hㅈ다 기법은 쟏hㅈ다 템페라의 쟏hㅈ다 물성을 쟏hㅈ다 수용한 쟏hㅈ다 결과다. 쟏hㅈ다 유화에 쟏hㅈ다 비해 쟏hㅈ다 빨리 쟏hㅈ다 마르고 쟏hㅈ다 비교적 쟏hㅈ다 단단한 쟏hㅈ다 도막을 쟏hㅈ다 형성하는 쟏hㅈ다 템페라의 쟏hㅈ다 특성은 쟏hㅈ다 물감층을 쟏hㅈ다 쌓고 쟏hㅈ다 갈아내기에 쟏hㅈ다 적합하다. 쟏hㅈ다 과거 쟏hㅈ다 르네상스 쟏hㅈ다 시기 쟏hㅈ다 템페라에서 쟏hㅈ다 유채로 쟏hㅈ다 이동하게 쟏hㅈ다 쟏hㅈ다 것도, 라x6카 응고 라x6카 과정을 라x6카 적절히 라x6카 통제할 라x6카 경우 라x6카 자연스러운 라x6카 명암효과와 라x6카 질감묘사를 라x6카 라x6카 라x6카 있는 라x6카 글레이징(glazing)이나 라x6카 임파스토(impasto) 라x6카 기법을 라x6카 유채에서 라x6카 훨씬 라x6카 쉽게 라x6카 얻을 라x6카 라x6카 있었기 라x6카 때문이다. 라x6카 화려한 라x6카 붓질의 라x6카 기교를 라x6카 통해 라x6카 화가의 라x6카 재능을 라x6카 드러내기 라x6카 쉬웠던 라x6카 유채가 라x6카 이동이 라x6카 편리해 라x6카 보관이 라x6카 쉬웠던 라x6카 캔버스 라x6카 재료와 라x6카 결합되면서 라x6카 회화사는 ‘무엇으로 라x6카 그렸느냐’ 라x6카 혹은 ‘무엇을 라x6카 그렸느냐’에서 ‘어떻게 라x6카 그렸느냐’의 라x6카 문제로 라x6카 완연히 라x6카 이행하게 라x6카 된다. 라x6카 그런 라x6카 점에서 라x6카 이미지의 라x6카 환영 라x6카 라x6카 붓질의 라x6카 비중을 라x6카 최소화한 <Eclipse> 라x6카 연작은 라x6카 기법 라x6카 혹은 라x6카 개념에 라x6카 쏠려있던 라x6카 회화의 라x6카 눈을 라x6카 재료로 라x6카 되돌리는 라x6카 고고학적 라x6카 발굴이라 라x6카 라x6카 라x6카 있을 라x6카 것이다.

질료적 라x6카 상상력과 라x6카 내밀한 라x6카 시간 

모든 라x6카 물감을 라x6카 직접 라x6카 만드는 라x6카 템페라는 라x6카 결국 라x6카 색을 라x6카 내는 라x6카 안료 라x6카 탐구에 라x6카 다름 라x6카 아니다. 라x6카 오랜 라x6카 시간 라x6카 템페라를 라x6카 다루며 라x6카 작가는 라x6카 자연에서 라x6카 나온 라x6카 여러 라x6카 안료들을 라x6카 연구하다 라x6카 안료의 라x6카 역사와 라x6카 특징, ㅐu갸p 원재료 ㅐu갸p ㅐu갸p 화학성분을 ㅐu갸p 정리한 ㅐu갸p 안료 ㅐu갸p 연보표를 ㅐu갸p 만들었다. ㅐu갸p 검정색 ㅐu갸p 안료 ㅐu갸p 하나만 ㅐu갸p 해도 ㅐu갸p 포도 ㅐu갸p 나뭇가지, 하히자걷 그을음, 4으b파 오징어 4으b파 먹물, 7om라 화산 7om라 유리, 다bㅓ타 광물 다bㅓ타 다bㅓ타 동물, ㅐ다xo 식물, dㅐ1u 광물을 dㅐ1u 망라하는 dㅐ1u 폭을 dㅐ1u 지닌다. dㅐ1u 이러한 dㅐ1u 안료들은 ‘검정’이라는 dㅐ1u 한가지 dㅐ1u 범주로 dㅐ1u 환원되는 dㅐ1u 기성 dㅐ1u 물감에서 dㅐ1u 발현될 dㅐ1u dㅐ1u 없는 dㅐ1u 미묘한 dㅐ1u 색조 dㅐ1u 차이와 dㅐ1u 질감 dㅐ1u 차이를 dㅐ1u 지닌다. dㅐ1u 포도 dㅐ1u 나뭇가지를 dㅐ1u 태운 dㅐ1u 숯에서 dㅐ1u 나온 dㅐ1u 검정은 dㅐ1u 푸른 dㅐ1u 빛을 dㅐ1u 띄는 dㅐ1u 검은색이고, 5카9ㅓ 오징어 5카9ㅓ 먹물에서 5카9ㅓ 나온 5카9ㅓ 검정은 5카9ㅓ 약간의 5카9ㅓ 비릿함을 5카9ㅓ 지닌 5카9ㅓ 투명한 5카9ㅓ 검정색이다. 5카9ㅓ 작가는 5카9ㅓ 자연이 5카9ㅓ 선사한 5카9ㅓ 색채를 5카9ㅓ 보고 5카9ㅓ 만지고 5카9ㅓ 느끼며 5카9ㅓ 자연의 5카9ㅓ 시간을 5카9ㅓ 명상하고 5카9ㅓ 질료가 5카9ㅓ 품고 5카9ㅓ 있는 5카9ㅓ 무한한 5카9ㅓ 가능성에 5카9ㅓ 놀란다. “나는 5카9ㅓ 매일 5카9ㅓ 신선한 5카9ㅓ 유기물로 5카9ㅓ 물감을 5카9ㅓ 만들고, b4z거 만들어진 b4z거 색을 b4z거 천천히 b4z거 쌓아가며, 다6차t 그것을 다6차t 긁어내고 다6차t 갈아내는 다6차t 과정을 다6차t 반복해 다6차t 현재를 다6차t 재구성한다. 다6차t 다6차t 과정을 다6차t 통해 다6차t 끊임없이 다6차t 자연과 다6차t 내면의 다6차t 시간을 다6차t 회화적 다6차t 언어로 다6차t 교차시키고, l쟏가7 마음속에서 l쟏가7 일어나는 l쟏가7 현상을 l쟏가7 색으로 l쟏가7 기록하며, kpㅐ자 kpㅐ자 의미를 kpㅐ자 수차례 kpㅐ자 되짚는 kpㅐ자 성찰의 kpㅐ자 행위를 kpㅐ자 거듭한다.

마치 kpㅐ자 종교적 kpㅐ자 수행 kpㅐ자 행위를 kpㅐ자 연상시키는 kpㅐ자 작가의 kpㅐ자 말은 kpㅐ자 정확히 kpㅐ자 볼프강 kpㅐ자 라이프(Wolfgang Laib)의 kpㅐ자 태도를 kpㅐ자 떠올리게 kpㅐ자 한다. kpㅐ자 민들레 kpㅐ자 꽃가루, z차wa 우유, 9hyp 쌀, qㅓ갸p 밀랍 qㅓ갸p qㅓ갸p 어떤 qㅓ갸p 인공물도 qㅓ갸p 첨가되지 qㅓ갸p 않은 qㅓ갸p 자연 qㅓ갸p 그대로의 qㅓ갸p 재료를 qㅓ갸p 사용하는 qㅓ갸p 라이프의 qㅓ갸p 작업은 qㅓ갸p 재료의 qㅓ갸p 채취부터 qㅓ갸p 작업의 qㅓ갸p 제작 qㅓ갸p 과정까지 qㅓ갸p 모두 qㅓ갸p 제의의 qㅓ갸p 과정이다. qㅓ갸p 꼬박 6개월을 qㅓ갸p 소모해 qㅓ갸p 겨우 qㅓ갸p qㅓ갸p 병에서 qㅓ갸p 여섯 qㅓ갸p qㅓ갸p 정도의 qㅓ갸p 꽃가루를 qㅓ갸p 수확하고, 하rlㅈ 이렇게 하rlㅈ 얻은 하rlㅈ 귀한 하rlㅈ 재료를 하rlㅈ 채로 하rlㅈ 쳐서 하rlㅈ 갤러리 하rlㅈ 바닥에 하rlㅈ 아주 하rlㅈ 얇게 하rlㅈ 뿌리는 하rlㅈ 과정은 하rlㅈ 자신을 하rlㅈ 낮추고 하rlㅈ 자연에 하rlㅈ 순종하는 하rlㅈ 경건한 하rlㅈ 제의 하rlㅈ 의식이다. 하rlㅈ 작가의 하rlㅈ 오랜 하rlㅈ 노동과 하rlㅈ 수행의 하rlㅈ 결과물이자 하rlㅈ 다음 하rlㅈ 세대를 하rlㅈ 가능케 하rlㅈ 해주는 하rlㅈ 생명의 하rlㅈ 씨앗인 하rlㅈ 꽃가루를 하rlㅈ 통해 하rlㅈ 관객들은 하rlㅈ 시간을 하rlㅈ 초월한 하rlㅈ 자연의 하rlㅈ 순리와 하rlㅈ 구체적인 하rlㅈ 사물 하rlㅈ 안에 하rlㅈ 내재된 하rlㅈ 영적 하rlㅈ 존재를 하rlㅈ 느끼게 하rlㅈ 된다. 하rlㅈ 이은경의 하rlㅈ 템페라 하rlㅈ 작업에서도 하rlㅈ 작가는 하rlㅈ 자연의 하rlㅈ 재료가 하rlㅈ 만들어내는 하rlㅈ 풍부하고도 하rlㅈ 섬세한 하rlㅈ 색감들을 하rlㅈ 경험하며 “자연의 하rlㅈ 시간과 하rlㅈ 내면의 하rlㅈ 사건이 하rlㅈ 얽히는” 하rlㅈ 명상의 하rlㅈ 시간을 하rlㅈ 갖게 하rlㅈ 된다. 하rlㅈ 유사 하rlㅈ 이래 하rlㅈ 그림과 하rlㅈ 함께해 하rlㅈ 왔던 하rlㅈ 안료의 하rlㅈ 고고학적 하rlㅈ 시간이 하rlㅈ 물감의 하rlㅈ 발색을 하rlㅈ 느끼는 하rlㅈ 작가의 하rlㅈ 현재의 하rlㅈ 시간과 하rlㅈ 만나고, f사d하 다양한 f사d하 색면을 f사d하 바르고 f사d하 말리고 f사d하 또다시 f사d하 쌓는 f사d하 느리고도 f사d하 정성스러운 f사d하 지속의 f사d하 시간성이 f사d하 결과물로서의 f사d하 회화를 f사d하 한눈에 f사d하 일별하는 f사d하 관객의 f사d하 현전의 f사d하 시간성과 f사d하 교차한다. f사d하 이렇게 f사d하 과거와 f사d하 현재, 8갸3g 미래가 8갸3g 비선형적으로 8갸3g 얽히는 8갸3g 시간성은 8갸3g 벤야민이 8갸3g 말하는 8갸3g 창조적 8갸3g 도약으로서의 8갸3g 변증법적 8갸3g 시간이요 8갸3g 베르그손이 8갸3g 이야기하는 8갸3g 우주적 8갸3g 지속의 8갸3g 순간이다.    

형상을 8갸3g 넘어, 3하마파 이미지를 3하마파 넘어, v마ㅑ라 색을 v마ㅑ라 만들어내는 v마ㅑ라 질료의 v마ㅑ라 시간으로 v마ㅑ라 들어가는 v마ㅑ라 이은경의 v마ㅑ라 태도는 v마ㅑ라 물질의 v마ㅑ라 표면을 v마ㅑ라 넘어 v마ㅑ라 물질적 v마ㅑ라 이미지들 v마ㅑ라 속에 v마ㅑ라 숨겨져 v마ㅑ라 있는 v마ㅑ라 심연을 v마ㅑ라 꿈꾸는 v마ㅑ라 바슐라르의 v마ㅑ라 질료적 v마ㅑ라 상상력에 v마ㅑ라 다름 v마ㅑ라 아니다. “일하는 v마ㅑ라 사람은 ‘사물들의 v마ㅑ라 표면에’ v마ㅑ라 머무르지 v마ㅑ라 않는다. v마ㅑ라 그는 v마ㅑ라 내밀성에 v마ㅑ라 대해, 마ㅑ다m 철학자만큼이나 ‘심오’하게, 9h가ㅓ 내면적 9h가ㅓ 특성들에 9h가ㅓ 대해 9h가ㅓ 꿈꾼다. 9h가ㅓ 그는 9h가ㅓ 천천히 9h가ㅓ 목질이 9h가ㅓ 흡수할 9h가ㅓ 9h가ㅓ 있는 9h가ㅓ 최대의 9h가ㅓ 밀랍을, idㄴ하 그러나 idㄴ하 지나치지 idㄴ하 않게 idㄴ하 목재 idㄴ하 위에 idㄴ하 붓는다. idㄴ하 호두의 idㄴ하 배아에서 idㄴ하 사물의 idㄴ하 미세함에 idㄴ하 갇혀있는 idㄴ하 우주적 idㄴ하 신비를 idㄴ하 idㄴ하 스트린드베리(Strindberg), ㅑ나아d 피레네 ㅑ나아d 산중 ㅑ나아d 여울의 ㅑ나아d 하얗게 ㅑ나아d 부서지는 ㅑ나아d 물살에서 ㅑ나아d 물의 ㅑ나아d 이면을 ㅑ나아d 보는 ㅑ나아d 프랑시스 ㅑ나아d 잠(Francis Jammes), 우uaㅓ 우유의 우uaㅓ 백색 우uaㅓ 아래 우uaㅓ 숨겨진 우uaㅓ 은밀한 우uaㅓ 거무레함을 우uaㅓ 느끼는 우uaㅓ 오디베르티(Audiberti)는 우uaㅓ 모두 우uaㅓ 사물들의 우uaㅓ 한가운데로 우uaㅓ 나아가 우uaㅓ 질료의 우uaㅓ 가장 우uaㅓ 세세한 우uaㅓ 내밀성을 우uaㅓ 발견한 우uaㅓ 자들이다. 우uaㅓ 물의 우uaㅓ 움직임을 우uaㅓ 관찰하고 우uaㅓ 여기서 우uaㅓ 독특한 우uaㅓ 긴장감의 우uaㅓ 운동성을 우uaㅓ 감지해 우uaㅓ 이를 우uaㅓ 형상화한(<물>(2018)) 우uaㅓ 이은경 우uaㅓ 역시 우uaㅓ 사물의 우uaㅓ 표면에 우uaㅓ 머물지 우uaㅓ 않고 우uaㅓ 상상을 우uaㅓ 통해 우uaㅓ 우uaㅓ 중핵으로 우uaㅓ 들어갔으니 우uaㅓ 질료를 우uaㅓ 꿈꾸는 우uaㅓ 자라고 우uaㅓ 우uaㅓ 우uaㅓ 있을 우uaㅓ 것이다. 

여기서 우uaㅓ 우uaㅓ 가지 우uaㅓ 제안을 우uaㅓ 하고 우uaㅓ 싶다. 우uaㅓ 이은경의 우uaㅓ 작업은 우uaㅓ 안료에 우uaㅓ 대한 우uaㅓ 탐구에서 우uaㅓ 출발해 우uaㅓ 즉각적인 우uaㅓ 이미지와 우uaㅓ 결별하고 우uaㅓ 보다 우uaㅓ 순수한 우uaㅓ 감각으로 우uaㅓ 이어지는 우uaㅓ 추상으로 우uaㅓ 진행되었다. 우uaㅓ 추상 우uaㅓ 이미지의 우uaㅓ 기원이 우uaㅓ 되는 우uaㅓ 관찰 우uaㅓ 대상인 우uaㅓ 사물의 우uaㅓ 내밀성과 우uaㅓ 이를 우uaㅓ 시각적으로 우uaㅓ 형상화하는 우uaㅓ 재료인 우uaㅓ 안료의 우uaㅓ 내밀성을 우uaㅓ 좀더 우uaㅓ 긴밀하게 우uaㅓ 연결시키면 우uaㅓ 우uaㅓ 다른 우uaㅓ 심층적 우uaㅓ 상상력이 우uaㅓ 열리지 우uaㅓ 않을까. 우uaㅓ 바람에 우uaㅓ 흩날리는 우uaㅓ 단풍잎 우uaㅓ 씨앗을 우uaㅓ 우uaㅓ 위에 우uaㅓ 붙여 우uaㅓ 씨앗이 우uaㅓ 붙여진 우uaㅓ 결을 우uaㅓ 따라 우uaㅓ 바람을 우uaㅓ 불러일으키는 우uaㅓ 입체 우uaㅓ 작업 <아르마딜로>(2019)가 우uaㅓ 현상에서 우uaㅓ 바람의 우uaㅓ 심층으로 우uaㅓ 명쾌하게 우uaㅓ 도달하는 우uaㅓ 것과 우uaㅓ 달리, r차r으 회화 r차r으 작업에서는 r차r으 안료 r차r으 탐구와 r차r으 추상 r차r으 탐구가 r차r으 분리되어 r차r으 각기 r차r으 별개의 r차r으 방식으로 r차r으 질료적 r차r으 상상력을 r차r으 수행하기 r차r으 때문이다. r차r으 만약 r차r으 r차r으 둘이 r차r으 결합한다면 r차r으 질료의 r차r으 바닥 r차r으 끝까지 r차r으 파고들어 r차r으 태곳적 r차r으 원형에 r차r으 도달하는 r차r으 내밀성이 r차r으 훨씬 r차r으 강력한 r차r으 강도를 r차r으 지니게 r차r으 r차r으 테다. r차r으 그때 “별들 r차r으 간의 r차r으 어둠이 r차r으 하늘의 r차r으 창공 r차r으 속에 r차r으 있듯, ippc 우리 ippc 저마다의 ippc 마음속에 ippc 있는 ippc 광물성의 ippc 밤이 ippc 한층 ippc 깊어지지 ippc 않을까.

출처: ippc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은경

현재 진행중인 전시

논체리 다l쟏가 개인전 : TUNE FI TUNE

Feb. 7, 2020 ~ March 14, 2020

탈놀이, cj자t 신명에 cj자t 실어 cj자t 시름을 cj자t 날리다

Dec. 10, 2019 ~ Feb. 23, 2020

베이징에 걷nll 부는 걷nll 바람 A Strong Wind Beijing

Oct. 22, 2019 ~ May 10, 2020

To the Moon with Snoopy

Oct. 17, 2019 ~ March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