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환과 그 친구들1 안토니 곰리 : 느낌으로 Antony Gormley : FEEL

부산시립미술관

Oct. 18, 2019 ~ April 19, 2020

안토니 거나tq 곰리(b.1959)와 거나tq 이우환(b.1936)은 14살의 거나tq 나이차이가 거나tq 있지만 거나tq 작품의 거나tq 맥락으로 거나tq 보면 거나tq 교차하는 거나tq 지점들이 거나tq 많다. 거나tq 거나tq 작가가 거나tq 극적으로 거나tq 만나는 거나tq 지점은 “장소성”의 거나tq 개념이다. 거나tq 이우환은 거나tq 이미 “만드는 거나tq 것이 거나tq 아니라, 거라f하 세계와 거라f하 직접 거라f하 관여하는 거라f하 것이야말로 거라f하 모노파의 거라f하 모토가 거라f하 있다. 거라f하 미지의 거라f하 것에 거라f하 대한 거라f하 탐구정신,보다 btㅓz 다이나믹 btㅓz btㅓz 표현의 btㅓz 행위가 btㅓz 사람들을 btㅓz 많이 btㅓz 놀라게 btㅓz 하고 btㅓz 있다.”라고 btㅓz 말한 btㅓz btㅓz 있다. btㅓz 이우환의 btㅓz 작품에서 btㅓz 작가의 btㅓz 의식을 btㅓz 드러내는 ‘표상’이라는 btㅓz 전통적인 btㅓz 개념은 btㅓz 부정되어 btㅓz 있다. btㅓz 자연에서 btㅓz 가져온 btㅓz 돌과 btㅓz 철판, 3bz거 그리고 3bz거 유리 3bz거 등을 3bz거 사용하며 3bz거 작가의 3bz거 제작행위는 3bz거 극단적으로 3bz거 절제되어 3bz거 있다. 3bz거 그리고 3bz거 이러한 3bz거 오브제 3bz거 들이 3bz거 놓여지는 3bz거 장소가 3bz거 매우 3bz거 중요한 3bz거 의미를 3bz거 가진다. 3bz거 작가는 3bz거 오브제를 3bz거 통해 3bz거 사람과 3bz거 장소 3bz거 혹은 3bz거 우주와 3bz거 같은 3bz거 새로운 3bz거 만남의 3bz거 계기를 3bz거 만드는 3bz거 것을 3bz거 가장 3bz거 중요한 3bz거 가치로 3bz거 삼고 3bz거 있다. 3bz거 안토니 3bz거 곰리 3bz거 역시 3bz거 전통적인 3bz거 조각과는 3bz거 달리 3bz거 재현적인 3bz거 요소나 3bz거 서사적인 3bz거 내용을 3bz거 담고 3bz거 있지 3bz거 않다. 3bz거 그의 3bz거 작품은 3bz거 존재의 3bz거 물음에서 3bz거 시작한다. 3bz거 곰리의 3bz거 조각은 3bz거 실재적 3bz거 존재가 3bz거 머물렀던 3bz거 장소이자 3bz거 내적 3bz거 인식이 3bz거 남아있는 3bz거 장소라는 3bz거 의미로 ‘존재적 3bz거 장소로서의 3bz거 조각’이다. 3bz거 곰리는 “(나의 3bz거 작품은) 3bz거 인체조각의 3bz거 암묵적 3bz거 전통을 3bz거 뒤집는다고 3bz거 생각한다. 3bz거 그러한 3bz거 미적 3bz거 과정을 3bz거 거치면서 3bz거 이제까지 3bz거 미술에서 3bz거 추구하던 3bz거 나와 3bz거 타인의 3bz거 관계를 3bz거 다르게 3bz거 인식한다.”라고 3bz거 말하고 3bz거 있다. 3bz거 3bz거 작가의 3bz거 작품의 3bz거 맥락을 3bz거 보면 3bz거 작품이 3bz거 놓여지는 3bz거 장소의 3bz거 의미들을 3bz거 적극적으로 3bz거 작품에 3bz거 끌어들인다는 3bz거 공통된 3bz거 인식을 3bz거 공유하고 3bz거 있으며, w자3쟏 재현이나 w자3쟏 표상이라고 w자3쟏 하는 w자3쟏 전통적인 w자3쟏 미학을 w자3쟏 넘어 w자3쟏 세상과 w자3쟏 사회와의 w자3쟏 관계를 w자3쟏 모색하는 w자3쟏 공통점을 w자3쟏 가지고 w자3쟏 있다. w자3쟏 이번 w자3쟏 전시는 w자3쟏 w자3쟏 w자3쟏 작가의 w자3쟏 작품을 w자3쟏 w자3쟏 공간에 w자3쟏 배치함으로서 w자3쟏 w자3쟏 작가가 w자3쟏 작품에 w자3쟏 대해 w자3쟏 혹은 w자3쟏 세계와의 w자3쟏 관계에 w자3쟏 대해 w자3쟏 어떻게 w자3쟏 사유하는 w자3쟏 지를 w자3쟏 비교 w자3쟏 w자3쟏 w자3쟏 있는 w자3쟏 의미있는 w자3쟏 전시가 w자3쟏 w자3쟏 것이다. w자3쟏 특히 w자3쟏 w자3쟏 작가 w자3쟏 모두 w자3쟏 미국의 w자3쟏 미니멀아트나 w자3쟏 개념미술의 w자3쟏 흐름을 w자3쟏 넘어 w자3쟏 전통적인 w자3쟏 작품의 w자3쟏 의미를 w자3쟏 전복하고 w자3쟏 있다. w자3쟏 그런면에서 w자3쟏 관객들은 ‘미(美)’라는 w자3쟏 범주 w자3쟏 속에서 w자3쟏 해석되지 w자3쟏 않는 w자3쟏 w자3쟏 작가의 w자3쟏 작품을 w자3쟏 보면서 w자3쟏 작품의 w자3쟏 의미를 w자3쟏 새롭게 w자3쟏 발견할 w자3쟏 w자3쟏 있는 w자3쟏 계기가 w자3쟏 w자3쟏 것이다.

기간: 2019년 10월 18일 ~ 2020년 4월 19일
장소: w자3쟏 부산시립미술관 w자3쟏 이우환 w자3쟏 공간 1층

출처: w자3쟏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Antony Gormley

현재 진행중인 전시

메밀밭 ㅓ나하다 끝나는 ㅓ나하다 ㅓ나하다 너머

Sept. 5, 2019 ~ Nov. 13,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