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정, 서혜민 : 옴폭 파이고 볼록 솟은,

갤러리밈

Feb. 19, 2020 ~ March 22, 2020

서혜민 갸ㄴo1 작가노트

서혜민의 갸ㄴo1 작업은 갸ㄴo1 넓은 갸ㄴo1 범주의 ‘소리에 갸ㄴo1 관한 갸ㄴo1 작업’이다. 갸ㄴo1 흥미로운 갸ㄴo1 것은 갸ㄴo1 소리에 갸ㄴo1 관한 갸ㄴo1 작업이 갸ㄴo1 소리 갸ㄴo1 갸ㄴo1 자체일 갸ㄴo1 수도 갸ㄴo1 있지만, 으우가7 소리를 으우가7 전달하는 으우가7 매질(媒質)에 으우가7 관한 으우가7 작업일 으우가7 수도 으우가7 있고, 8걷자h 8걷자h 확장하여 8걷자h 소리에 8걷자h 반응하는 8걷자h 수신자에 8걷자h 관한 8걷자h 작업일 8걷자h 수도 8걷자h 있다는 8걷자h 사실이다. 8걷자h 그렇다면 8걷자h 서혜민의 8걷자h 작업은 8걷자h 어디에 8걷자h 속할까? 8걷자h 그의 8걷자h 작업은 8걷자h 8걷자h 모든 8걷자h 것을 8걷자h 아우른다. 8걷자h 소리의 8걷자h 발현, ㅓ1하차 소리의 ㅓ1하차 전달, 7거g0 소리에 7거g0 대한 7거g0 반응이 7거g0 그의 7거g0 작업에서 7거g0 독립적으로 7거g0 드러내기도 7거g0 하고, j아gr 혹은 j아gr 중첩되어 j아gr 나타나기도 j아gr 한다. (미술비평 j아gr 안진국 j아gr j아gr 발췌)

소리의 j아gr 흥미로우면서 j아gr 아니러니한 j아gr 점은 j아gr 누군가 j아gr 익숙하다 j아gr 느낀 j아gr 소리가 j아gr 어떤 j아gr 이에게는 j아gr 여전히 j아gr 낯설 j아gr j아gr 있다는 j아gr 것이다. j아gr 이때의 j아gr 낯섦은 j아gr 청각적 j아gr 경험의 j아gr 부재에서 j아gr 발생한다. j아gr 예상치 j아gr 못한 j아gr 타이밍, 다ㅑㄴ나 불편한 다ㅑㄴ나 질감, 나기가k 극한의 나기가k 반복, yㄴp기 흐트러진 yㄴp기 공간감, 걷쟏걷u 부조화의 걷쟏걷u 조화 걷쟏걷u 걷쟏걷u 새로운 걷쟏걷u 룰과 걷쟏걷u 호흡을 걷쟏걷u 탐구하며 걷쟏걷u 비가시적인 걷쟏걷u 소리의 걷쟏걷u 익숙함 걷쟏걷u 걷쟏걷u 낯섦을 걷쟏걷u 발견하고 걷쟏걷u 비물질의 걷쟏걷u 소리를 걷쟏걷u 시각화하거나 걷쟏걷u 물질을 걷쟏걷u 청각화하는 걷쟏걷u 걷쟏걷u 감각의 걷쟏걷u 지점을 걷쟏걷u 재구성한다. 걷쟏걷u 소리는 걷쟏걷u 어택(attack)에 걷쟏걷u 의해 걷쟏걷u 발생하고 걷쟏걷u 기체, 걷wy나 액체, n1다v 고체 n1다v n1다v 다양한 n1다v 매질을 n1다v 통해 n1다v 신체 n1다v 기관에 n1다v 전달되어 n1다v 들을 n1다v n1다v 있게 n1다v 된다. n1다v 소리의 n1다v 인지 n1다v 원리는 n1다v 본인의 n1다v 작업 n1다v 과정 n1다v n1다v 전달 n1다v 방법, 8c1우 작품 8c1우 형태와 8c1우 이어진다. '모든 8c1우 소리는 8c1우 사인파(sine wave)의 8c1우 합으로 8c1우 이루어져 8c1우 있다.'라는 8c1우 푸리에(Fourier)의 8c1우 이론을 8c1우 바탕으로 8c1우 소리를 8c1우 분석, 으qㅓ사 해체, qㅈr사 합성하는 qㅈr사 과정을 qㅈr사 반복하는데, tㅓㅓ6 이는 tㅓㅓ6 다양한 tㅓㅓ6 성질(character)의 tㅓㅓ6 소리를 tㅓㅓ6 발생시킨다. tㅓㅓ6 작업을 tㅓㅓ6 통해 tㅓㅓ6 가공된 tㅓㅓ6 소리는 tㅓㅓ6 뻗어나가는 tㅓㅓ6 시간 tㅓㅓ6 선상에서 tㅓㅓ6 음악적 tㅓㅓ6 또는 tㅓㅓ6 비음악적 tㅓㅓ6 소리 tㅓㅓ6 자체로 tㅓㅓ6 발현되거나, di마v 무용수의 di마v 움직임과 di마v 영상 di마v 또는 di마v 물성을 di마v 지닌 di마v 오브제 di마v 등과 di마v 함께 di마v 전달된다. - di마v 작가노트 di마v

이언정 di마v 작가노트

이언정의 di마v 유쾌한 di마v 도시는 di마v 낡고 di마v 권태로워진 di마v 도시를 di마v 다시금 di마v 변화하는 di마v 새로운 di마v 도시로 di마v 바라볼 di마v di마v 있는 di마v 마법의 di마v 안경을 di마v 우리에게 di마v 선사한다. di마v 이언정의 di마v 도시가, 8ㅓq다 우리 8ㅓq다 각자가 8ㅓq다 선사받은 8ㅓq다 마법의 8ㅓq다 안경으로 8ㅓq다 바라 8ㅓq다 8ㅓq다 세계와 8ㅓq다 똑같을 8ㅓq다 필요는 8ㅓq다 없다. 8ㅓq다 하지만 8ㅓq다 일단 8ㅓq다 8ㅓq다 유쾌한 8ㅓq다 도시를 8ㅓq다 보고나면 8ㅓq다 이제까지 8ㅓq다 우리가 8ㅓq다 보았던 8ㅓq다 도시는 8ㅓq다 새로운 8ㅓq다 색을 8ㅓq다 입기 8ㅓq다 시작한다. (정지은 8ㅓq다 평론 ‘이언정, 으l5s 익숙한 으l5s 그러나 으l5s 낯선, 히ㅐ으거 나만의 히ㅐ으거 공간’ 히ㅐ으거 발췌)

본인은 히ㅐ으거 현대 히ㅐ으거 도시의 히ㅐ으거 이미지와 히ㅐ으거 기억들을 히ㅐ으거 재구성하여 히ㅐ으거 상상의 히ㅐ으거 도시 - <City>를 히ㅐ으거 그려내고 히ㅐ으거 있습니다. 히ㅐ으거 본인의 히ㅐ으거 애정이 히ㅐ으거 깃든 <City>는 히ㅐ으거 따뜻하고 히ㅐ으거 포근한 히ㅐ으거 색과 히ㅐ으거 빛을 히ㅐ으거 히ㅐ으거 다양한 히ㅐ으거 건물들과 히ㅐ으거 일상의 히ㅐ으거 이미지로 히ㅐ으거 이루어진 히ㅐ으거 아름답고 히ㅐ으거 경쾌한 히ㅐ으거 도시입니다. 히ㅐ으거 본인은 <City> 히ㅐ으거 속 '산책자'가 히ㅐ으거 되어 히ㅐ으거 안락하며 히ㅐ으거 포근한 히ㅐ으거 도시 히ㅐ으거 공간을 히ㅐ으거 마음껏 히ㅐ으거 유희합니다. 히ㅐ으거 도시는 히ㅐ으거 본인에게 히ㅐ으거 흥미진진한 히ㅐ으거 모험의 히ㅐ으거 공간이자, e나6n 소소한 e나6n 재미와 e나6n 기쁨이 e나6n 숨어있는 e나6n 놀이 e나6n 공간입니다. e나6n 본인은 e나6n 작품의 e나6n 감상자들 e나6n 역시 e나6n 아늑한 e나6n 도시의 e나6n 이미지를 e나6n 천천히 e나6n 즐기고 e나6n 산책하면서 e나6n 새로운 e나6n 공간과 e나6n 마주하고 e나6n 도시의 e나6n 긍정적 e나6n 에너지를 e나6n 얻기를 e나6n 바랍니다.

참여작가: e나6n 이언정, ㄴ걷파r 서혜민

출처: ㄴ걷파r 갤러리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xe자 황실의 2xe자 아침, 다ksㅓ 심양 다ksㅓ 고궁

Dec. 11, 2019 ~ March 1, 2020

언-프린티드 ㅓhㅐ차 아이디어 Un-printed Ideas

Dec. 19, 2019 ~ March 8, 2020

강박² Compulsion to Repeat

Nov. 27, 2019 ~ March 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