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안리, 조영주: 오렌지 잠

원앤제이갤러리

Jan. 5, 2023 ~ Feb. 12, 2023

후르츠 p거iu 드림
글: p거iu 이민주(미술비평)

혼자하면 p거iu 일상이고 p거iu 둘이 p거iu 하면 p거iu 사건이 p거iu 되는 p거iu 일. p거iu 잠은 p거iu 생존의 p거iu 기본 p거iu 조건이 p거iu 되는 p거iu 상태로서 p거iu 평범한 p거iu 생활 p거iu 양식의 p거iu 일부이자 p거iu 섹슈얼한 p거iu 이미지를 p거iu 품고 p거iu 있는 p거iu 행위다. p거iu p거iu 있는 p거iu 자세, 아4b나 혹은 아4b나 깨어있는 아4b나 상태가 아4b나 중력을 아4b나 거스르며 아4b나 운동하는 아4b나 몸이라 아4b나 아4b나 아4b나 있다면, x걷o2 의식적 x걷o2 활동을 x걷o2 멈추기 x걷o2 위해 x걷o2 잠을 x걷o2 청하는 x걷o2 행위는 x걷o2 운동성을 x걷o2 상실한 x걷o2 몸을 x걷o2 노출한다. x걷o2 전시는 x걷o2 이안리, xpㅐ1 조영주 2인이 xpㅐ1 만나 xpㅐ1 하나의 xpㅐ1 사건으로서 ‘잠’이라는 xpㅐ1 상태를 xpㅐ1 조명하고 xpㅐ1 움직임을 xpㅐ1 잃어버린 xpㅐ1 이미지를 xpㅐ1 추적한다. xpㅐ1 여기에 xpㅐ1 비타민, 가th갸 에너지 가th갸 가th갸 생기를 가th갸 환기하는 ‘오렌지’를 가th갸 나란히 가th갸 두면서 가th갸 활성과 가th갸 휴면 가th갸 사이의 가th갸 충돌하는 가th갸 장면을 가th갸 드러내고 가th갸 있다. 《오렌지 가th갸 잠》은 가th갸 일상의 가th갸 사물과 가th갸 각자의 가th갸 내밀한 가th갸 기억을 가th갸 공동의 가th갸 장소로 가th갸 불러온다. 가th갸 일종의 가th갸 박물표본과도 가th갸 같은 가th갸 기억들은 가th갸 특정할 가th갸 가th갸 있는 가th갸 가th갸 장면에 가th갸 관한 가th갸 것이라기보다 가th갸 등록되지 가th갸 않은 가th갸 기억, 파5나2 하나의 파5나2 사물 파5나2 혹은 파5나2 풍경 파5나2 저편에 파5나2 사소하게 파5나2 보존된 파5나2 감각에 파5나2 관여하고 파5나2 있다. 

공간의 파5나2 조명으로부터 파5나2 전시를 파5나2 출발하기로 파5나2 한다. 파5나2 전시장 파5나2 입구에 파5나2 들어서면 파5나2 백색의 파5나2 조명 파5나2 아래 파5나2 하얀 파5나2 풍경이 파5나2 펼쳐진다. 파5나2 작품에 파5나2 따라 파5나2 다르겠지만, flmt 특수한 flmt 경우가 flmt 아니라면 flmt 전시장의 flmt 조명은 4000K의 flmt 표준화된 flmt 백색으로 flmt 조성된다. flmt 최대한 flmt 중립적인 flmt 상태를 flmt 유지하며 flmt 작업이 flmt 가진 flmt 고유한 flmt 색채를 flmt 지지하기 flmt 위해 flmt 공간의 flmt 색을 flmt 덜어내는 flmt 것이다. flmt 우리가 flmt 흔히 flmt 흰색이라고 flmt 부르는 flmt 대상은 flmt flmt 없는 flmt 색으로서 flmt 모든 flmt 빛을 flmt 반사하는 flmt 성질을 flmt 갖고 flmt 있다. flmt 엄밀히 flmt 말하자면 flmt 흰색은 flmt 색의 flmt 값을 flmt 가진다기보다 flmt 비어있는 flmt 자리로 flmt 남아 flmt 세상의 flmt 모든 flmt 색을 flmt 향한 flmt 가능성을 flmt 품고 flmt 있는 flmt 기호다. flmt 이번 flmt 전시에서 flmt 이안리와 flmt 조영주는 flmt 흰색이 flmt 가지는 flmt 공백에 flmt 초점을 flmt 맞춘다. flmt 모든 flmt 색을 flmt 흡수하는 flmt 동시에 flmt 모든 flmt 빛을 flmt 반사하는 flmt 하양에 flmt 집중하며 flmt 사물의 flmt 배경이 flmt 되는 flmt 규격화된 flmt 대상으로서 flmt 빛과 flmt 색에 flmt 집중한다. flmt 하나의 flmt 표준이 flmt 누락하는 flmt flmt 밖의 flmt 것들을 flmt 발굴하기 flmt 위함이다.  

전시장을 flmt 한층 flmt 올라서면 flmt 표백된 flmt 빛과 flmt 이안리가 flmt 조성한 flmt 주황빛 flmt 파장이 flmt 충돌하고 flmt 있다. flmt 이때 flmt 전시가 flmt 내세운 ‘오렌지’는 flmt 특정한 flmt 빛과 flmt 색을 flmt 상기하기 flmt 위한 flmt 상징처럼 flmt 보이지만, wpkw 일정한 wpkw 형체를 wpkw 갖춘 wpkw 물질적 wpkw 사물의 wpkw 위상으로 wpkw 조명된다. wpkw 귤과 wpkw 달리 wpkw 오렌지는 wpkw 두꺼운 wpkw 껍질로 wpkw 인해 wpkw 쉽게 wpkw 썩지 wpkw 않는 wpkw 과일로서 wpkw 건조될 wpkw 때조차 wpkw 원형을 wpkw 보존한다. wpkw 온전한 wpkw 형상으로 wpkw 사라져가는 wpkw wpkw 기만적인 wpkw 과일은 wpkw 시간을 wpkw 지탱하고 wpkw 버텨내는 wpkw 것들을 wpkw 가리키는 wpkw 것이다. wpkw 이안리와 wpkw 조영주는 wpkw wpkw 시간이 wpkw 남겨둔 wpkw 잔여물을 wpkw 주워온다. wpkw 모든 wpkw 광선이 wpkw 혼합된 wpkw 하양의 wpkw 불순함은 wpkw 오렌지가 wpkw 보존하는 ‘원형’(原形)의 wpkw 상태로 wpkw 말미암아 wpkw wpkw 원래의 wpkw 것, 0hㅐ2 근원이랄 0hㅐ2 것에 0hㅐ2 관한 0hㅐ2 기준을 0hㅐ2 질문하도록 0hㅐ2 만든다. 0hㅐ2 표백된 0hㅐ2 조명, 쟏사sㅓ 백색의 쟏사sㅓ 회화, 마5y하 마5y하 카페트. 마5y하 하얀 마5y하 풍경 마5y하 틈틈이 마5y하 노랗거나 마5y하 붉은 마5y하 파편들이 마5y하 공간을 마5y하 침투한다. 마5y하 이곳저곳에서 마5y하 발견할 마5y하 마5y하 있는 마5y하 미세한 마5y하 자국들은 마5y하 생활의 마5y하 양식을 마5y하 암시한다. ‘우리집 마5y하 거실’에서 마5y하 발굴할 마5y하 마5y하 있는 마5y하 미감을 마5y하 포착해 마5y하 일상의 마5y하 자취를 마5y하 작업 마5y하 재료로 마5y하 가져오는 마5y하 것이다.

주변에서 마5y하 쉽게 마5y하 접할 마5y하 마5y하 있는 마5y하 사물로 마5y하 오브제 마5y하 마5y하 설치, 25i우 회화를 25i우 선보여 25i우 25i우 이안리는 25i우 산호, 타히7t 마른 타히7t 오렌지, hy자6 비누  hy자6 조각(piece)으로 hy자6 제작한 hy자6 조각(sculpture)과 3점의 hy자6 신작 hy자6 회화를 hy자6 전시한다. hy자6 보이지 hy자6 않는 hy자6 것을 hy자6 그리는 hy자6 방식에 hy자6 관해 hy자6 탐구해온 hy자6 그는 hy자6 가시적인 hy자6 것에 hy자6 착종되어 hy자6 있는 hy자6 우리의 hy자6 시선에서 hy자6 사물들을 hy자6 지워낸다. hy자6 특히 hy자6 이번 hy자6 전시에서는 ‘비누’(soap)를 hy자6 모티프로 hy자6 삼았다. ‘하얀 hy자6 더러움’이라는 hy자6 말을 hy자6 종종 hy자6 내뱉던 hy자6 그는 hy자6 불순한 hy자6 물질을 hy자6 씻어내는 hy자6 물건이 hy자6 점점 hy자6 원형을 hy자6 잃어가면서 hy자6 어느덧 hy자6 더러움을 hy자6 입은 hy자6 순간을 hy자6 짚는다. hy자6 여러 hy자6 손길이 hy자6 닿아 hy자6 닳아버린, 거d8k 그다지 거d8k 손대고 거d8k 싶지 거d8k 않은 거d8k 물질로 거d8k 남게 거d8k 거d8k 비누의 거d8k 거d8k 미묘한 거d8k 상태 거d8k 말이다. 거d8k 깨끗하게 거d8k 더러운, ㅐㅓ기h 매끄럽게 ㅐㅓ기h 껄끄러운 ㅐㅓ기h 물질. ㅐㅓ기h 비누를 ㅐㅓ기h 바라보는 ㅐㅓ기h 이안리의 ㅐㅓ기h 모순적인 ㅐㅓ기h 시선은 ㅐㅓ기h 그가 ㅐㅓ기h 그림을 ㅐㅓ기h 그리는 ㅐㅓ기h 과정에서도 ㅐㅓ기h 엿볼 ㅐㅓ기h ㅐㅓ기h 있다. 〈Orange Sleep〉(2023)에서 ㅐㅓ기h 포근한 ㅐㅓ기h 이미지를 ㅐㅓ기h 비추는 ㅐㅓ기h 화면과 ㅐㅓ기h 달리, 5사다h 하얗게 5사다h 사라진 5사다h 그림의 5사다h 형상 5사다h 위로 5사다h 거칠고 5사다h 훼손된 5사다h 표면이 5사다h 보인다. 5사다h 이미 5사다h 사라져버린 5사다h 비누의 5사다h 부피, gㅐap 살과 gㅐap 살의 gㅐap 마찰로 gㅐap 잃어버린 gㅐap 형태를 gㅐap 기억하며 gㅐap 촉각적인 gㅐap 방식으로 gㅐap 대상을 gㅐap 이미지화하는 gㅐap 것이다. ​〈Moth-like stars〉(2023)에서 gㅐap 작가는 gㅐap 화장실 gㅐap 한편에 gㅐap 납작해진 gㅐap 비누를, 82h파 82h파 쓸모를 82h파 다한 82h파 하나의 82h파 유물로서 82h파 발굴한다. 82h파 유물이 82h파 다른 82h파 사물과 82h파 달리 82h파 과거의 82h파 시간을 82h파 입고 82h파 지금 82h파 우리에게 82h파 남아있는 82h파 대상이라고 82h파 82h파 82h파 이안리는 82h파 마치 82h파 화석같이, u라우8 과거에 u라우8 속하지만 u라우8 오늘에 u라우8 발견되는 u라우8 것들을 u라우8 주목한다. u라우8 빛을 u라우8 향해 u라우8 달려들다 u라우8 순식간에 u라우8 타버린 u라우8 불나방처럼 u라우8 찰나의 u라우8 시간으로 u라우8 파괴된 u라우8 대상의 u라우8 잿더미를 u라우8 파헤치는 u라우8 것이다. 〈Angel〉(2023)에서는 u라우8 잿더미로부터 u라우8 살아남은 u라우8 천사의 u라우8 이미지를 u라우8 담았다. u라우8 작가는 u라우8 피부에 u라우8 닿아 u라우8 사라지는 u라우8 비누의 u라우8 물질성으로 u라우8 육체를 u라우8 가지지 u라우8 못한 u라우8 존재를 u라우8 떠올리며 u라우8 실체 u라우8 없는 u라우8 물질의 u라우8 부피를 u라우8 상상한다. u라우8 캔버스의 u라우8 표면을 u라우8 갈아내고 u라우8 덮기를 u라우8 반복하며 u라우8 형상을 u라우8 뭉개버린 u라우8 그림들은 u라우8 화석같이 u라우8 딱딱하게 u라우8 굳어버린 u라우8 물질에 u라우8 대한 u라우8 정물화인 u라우8 동시에, 카x0q 물거품처럼 카x0q 사라진 카x0q 사물의 카x0q 정경에 카x0q 관한 카x0q 풍경화가 카x0q 된다. 

조영주는 카x0q 라이브 카x0q 퍼포먼스와 카x0q 영상을 카x0q 위주로 카x0q 작업하며 카x0q 가사 카x0q 노동, ipe거 돌봄 ipe거 노동 ipe거 ipe거 인간의 ipe거 신체가 ipe거 세계와 ipe거 관계 ipe거 맺는 ipe거 방식에 ipe거 집중해왔다. ipe거 이번 ipe거 전시에서 ipe거 그는 ‘잠’을 ipe거 키워드로 ipe거 몸을 ipe거 재운다. ipe거 울사 ipe거 소재로 ipe거 ipe거 ipe거 점의 ipe거 설치 ipe거 작업과 ipe거 연계된 ipe거 사진 ipe거 작업, k사나k 그리고 k사나k k사나k 점의 k사나k 드로잉. k사나k 전시의 k사나k 출품작은 k사나k 최근 k사나k 퍼포먼스 k사나k 형식으로 k사나k 몸을 k사나k 앞세운 k사나k 행보와 k사나k 차별화된 k사나k 것처럼 k사나k 보이지만 k사나k k사나k 어느 k사나k 때보다 k사나k 인간의 k사나k 신체성에 k사나k 관해 k사나k 이야기하고 k사나k 있다. k사나k 작품들은 k사나k 생리혈, ㄴ우l우 분비물 ㄴ우l우 ㄴ우l우 여성 ㄴ우l우 신체가 ㄴ우l우 남기는 ㄴ우l우 자취를 ㄴ우l우 상기시키며 ㄴ우l우 공간을 ㄴ우l우 비집는다. ㄴ우l우 전시장 ㄴ우l우 중앙에 〈진실된 ㄴ우l우 이야기1: ㄴ우l우 냉(冷)〉(2022)이라는 ㄴ우l우 표제를 ㄴ우l우 가진 ㄴ우l우 작업이 ㄴ우l우 놓여있다. ㄴ우l우 작은 ㄴ우l우 불꽃을 ㄴ우l우 얹은 ㄴ우l우 ㄴ우l우 보이는 ㄴ우l우 형상은 ㄴ우l우 차가운 ㄴ우l우 여성의 ㄴ우l우 몸에서 ㄴ우l우 분비되는 ㄴ우l우 물질의 ㄴ우l우 자국을 ㄴ우l우 표현한 ㄴ우l우 것이다. ㄴ우l우 신체의 ㄴ우l우 분비물은 ㄴ우l우 외부 ㄴ우l우 자극에 ㄴ우l우 반응하는 ㄴ우l우 일종의 ㄴ우l우 증상이다. ㄴ우l우 증상이 ㄴ우l우 우리의 ㄴ우l우 ㄴ우l우 상태를 ㄴ우l우 진단하고 ㄴ우l우 외부와 ㄴ우l우 신체의 ㄴ우l우 갈등을 ㄴ우l우 이해하기 ㄴ우l우 위한 ㄴ우l우 하나의 ㄴ우l우 지표라고 ㄴ우l우 ㄴ우l우 ㄴ우l우 조영주는 ㄴ우l우 일견 ㄴ우l우 불순하고 ㄴ우l우 더러운 ㄴ우l우 것으로 ㄴ우l우 치부되는 ㄴ우l우 물질들에서 ㄴ우l우 저항성을 ㄴ우l우 발견한다. ㄴ우l우 활성화된 ㄴ우l우 신체의 ㄴ우l우 활동으로부터 ㄴ우l우 생산된 ㄴ우l우 물질들은 ㄴ우l우 일종의 ㄴ우l우 증상으로서 ㄴ우l우 신체가 ㄴ우l우 받아들이는 ㄴ우l우 자극에 ㄴ우l우 대한 ㄴ우l우 투쟁의 ㄴ우l우 표상인 ㄴ우l우 것이다. ㄴ우l우 조영주는 ㄴ우l우 증상으로 ㄴ우l우 발현되는 ㄴ우l우 외부 ㄴ우l우 자극의 ㄴ우l우 원인을 ㄴ우l우 추적하기보다 ㄴ우l우 ㄴ우l우 이미지 ㄴ우l우 자체를 ㄴ우l우 보여주고 ㄴ우l우 있다. ㄴ우l우 작가는 ㄴ우l우 ㄴ우l우 이미지 ㄴ우l우 위에 ㄴ우l우 자신의 ㄴ우l우 몸을 ㄴ우l우 올려두면서 ㄴ우l우 사진 ㄴ우l우 작업 〈진실된 ㄴ우l우 이야기1: ㄴ우l우 온(溫)〉(2022)를 ㄴ우l우 통해 ㄴ우l우 다양한 ㄴ우l우 연령대의 ㄴ우l우 여성 ㄴ우l우 신체를 ㄴ우l우 노출한다. ㄴ우l우 작가를 ㄴ우l우 포함한 ㄴ우l우 ㄴ우l우 여성의 ㄴ우l우 신체는 ㄴ우l우 일말의 ㄴ우l우 섹슈얼리티도 ㄴ우l우 노출하지 ㄴ우l우 않으며 ㄴ우l우 피부와 ㄴ우l우 피부가 ㄴ우l우 맞닿을 ㄴ우l우 ㄴ우l우 감각되는 ㄴ우l우 온기를 ㄴ우l우 전한다. ㄴ우l우 바닥에 ㄴ우l우 깔린 ㄴ우l우 흔적 ㄴ우l우 위에 ㄴ우l우 노출된 ㄴ우l우 몸, sl4ㅐ 카메라를 sl4ㅐ 응시하는 sl4ㅐ 작가의 sl4ㅐ 시선과 sl4ㅐ 꼿꼿한 sl4ㅐ 자세는 sl4ㅐ 차가운 sl4ㅐ 공기와 sl4ㅐ 부딪히며 sl4ㅐ 긴장감을 sl4ㅐ 부여한다. sl4ㅐ 전시장 sl4ㅐ 벽에 sl4ㅐ 설치된 〈풀 sl4ㅐ 타임-더블: 10월 9일〉(2022)은 sl4ㅐ 날짜와 sl4ㅐ 시간을 sl4ㅐ 의미하는 sl4ㅐ 그래프로, h바아ㅓ 출산 h바아ㅓ 이후 h바아ㅓ 수십 h바아ㅓ 개월간 h바아ㅓ 작성한 h바아ㅓ 육아일지 h바아ㅓ 중 24시간, 파xㄴㅐ 파xㄴㅐ 하루를 파xㄴㅐ 기호화한 파xㄴㅐ 작품이다. 2019년도에 파xㄴㅐ 제작한 파xㄴㅐ 작품을 파xㄴㅐ 울사 파xㄴㅐ 소재로 파xㄴㅐ 출력한 파xㄴㅐ 파xㄴㅐ 작품에는 파xㄴㅐ 아기의 파xㄴㅐ 수유와 파xㄴㅐ 배변, lt거마 수면에 lt거마 대한 lt거마 기록이 lt거마 담겼다. lt거마 작업은 lt거마 잠들지 lt거마 못하는 lt거마 밤과 lt거마 낮의 lt거마 반복을 lt거마 상기시키며 lt거마 노동하는 lt거마 몸과 lt거마 쉬는 lt거마 몸의 lt거마 굴곡을 lt거마 가시화 lt거마 한다.  

일상에서 lt거마 반복적으로 lt거마 등장하는 lt거마 사물, ㄴ기ㅓp 매일 ㄴ기ㅓp 수행하는 ㄴ기ㅓp 신체적 ㄴ기ㅓp 노동. ㄴ기ㅓp ㄴ기ㅓp 작가는 ㄴ기ㅓp 평범한 ㄴ기ㅓp 사물과 ㄴ기ㅓp 지루한 ㄴ기ㅓp 움직임을 ㄴ기ㅓp 하나의 ㄴ기ㅓp 장면으로 ㄴ기ㅓp 불러들인다. ㄴ기ㅓp 하얀 ㄴ기ㅓp 구조물 ㄴ기ㅓp 형태의 ㄴ기ㅓp 설치 ㄴ기ㅓp 작업인 ㄴ기ㅓp 조영주의 〈휴먼가르텐〉(2021)은 ㄴ기ㅓp 라이브 ㄴ기ㅓp 퍼포먼스 〈인간은 ㄴ기ㅓp 버섯처럼 ㄴ기ㅓp 솟아나지 ㄴ기ㅓp 않는다〉(2021), 사나0으 영상 〈꼼 사나0으 빠니〉(2021), 나5w0 라이브 나5w0 퍼포먼스 〈노란 나5w0 벤자민과의 나5w0 동거〉(2022), 사1zw 영상 〈콜레레〉(2022) 사1zw 등에서 사1zw 신체의 사1zw 배경으로 사1zw 연출되었다. 사1zw 이안리는 사1zw 다양한 사1zw 방식으로 사1zw 신체의 사1zw 장소가 사1zw 되었던 〈휴먼가르텐〉을 사1zw 자신의 사1zw 작업 사1zw 재료로 사1zw 삼는다. 사1zw 지금까지 〈휴먼가르텐〉이 사1zw 인간의 사1zw 움직임을 사1zw 위한 사1zw 무대가 사1zw 되었다면 사1zw 이번 사1zw 전시에서는 사1zw 이안리의 사1zw 시선으로 사1zw 독립된 사1zw 조각의 사1zw 위상을 사1zw 부여 사1zw 받은 사1zw 사1zw 사물의 사1zw 무대로 사1zw 사용된다. 사1zw 매번 사1zw 다른 사1zw 장소에서 사1zw 새로운 사1zw 성격으로 사1zw 사1zw 쓰임을 사1zw 찾는 사1zw 조영주의 사1zw 하얀 사1zw 구조물은 사1zw 이안리에게 사1zw 불완전한 사1zw 사물이자 사1zw 온전한 사1zw 형상을 사1zw 붙잡지 사1zw 못한 사1zw 임시적인 사1zw 조각이다. 사1zw 이안리의 〈시계태엽 사1zw 오렌지 1, 2, 3〉(2023)에서 k카파s 특기할만한 k카파s 점은 k카파s 구조물의 k카파s 뒤집힌 k카파s 커버(cover)다. k카파s 인조 k카파s 가죽 k카파s 소재 k카파s 커버로 k카파s k카파s 구조물의 k카파s 일부는 k카파s 건조된 k카파s 산호, bn아사 마른 bn아사 오렌지와 bn아사 레몬 bn아사 등의 bn아사 사물 bn아사 아래로 bn아사 뒤집힌 bn아사 bn아사 내피를 bn아사 드러내고 bn아사 있다. bn아사 잠기지 bn아사 않은 bn아사 외피 bn아사 사이로 bn아사 파란 bn아사 스펀지, 9g28 가려져 9g28 있던 9g28 봉제 9g28 자국, ㅐbㅐㅓ 그리고 ㅐbㅐㅓ 공업용 ㅐbㅐㅓ 제품임을 ㅐbㅐㅓ 알리는 ㅐbㅐㅓ 표기가 ㅐbㅐㅓ 노출된다. ㅐbㅐㅓ 인조 ㅐbㅐㅓ 가죽에서 ㅐbㅐㅓ 천으로 ㅐbㅐㅓ 뒤바뀐 ㅐbㅐㅓ 구조물의 ㅐbㅐㅓ 재질은 ㅐbㅐㅓ ㅐbㅐㅓ 사물에서 ㅐbㅐㅓ 가려져 ㅐbㅐㅓ 있던 ㅐbㅐㅓ 이면을 ㅐbㅐㅓ 보여주고, l1다3 사물을 l1다3 보호하고 l1다3 가리기 l1다3 위해 l1다3 제작된 l1다3 덥개의 l1다3 용도를 l1다3 전복시킨다. l1다3 안과 l1다3 밖이 l1다3 뒤집히면서 l1다3 사물은 l1다3 외부로부터 l1다3 취약해지고 l1다3 하얗게 l1다3 더러워진다. 

이쯤에서 l1다3 전시가 l1다3 앞세운 ‘잠'이라는 l1다3 단어를 l1다3 다시 l1다3 가져와본다. l1다3 꿈이라는 l1다3 정신현상을 l1다3 안내하는 l1다3 상태인 l1다3 자는 l1다3 행위는 l1다3 외부 l1다3 세계와 l1다3 나의 l1다3 거리를 l1다3 확보하는 l1다3 조건이 l1다3 된다. l1다3 무의식적 l1다3 활동이라고 l1다3 여겨지는 l1다3 꿈은 l1다3 개인의 l1다3 상징적인 l1다3 구조를 l1다3 만들어내는 l1다3 작업으로서 l1다3 l1다3 인간이 l1다3 세계를 l1다3 받아들이는 l1다3 방식을 l1다3 투영한다. l1다3 이때 l1다3 꿈은 l1다3 의식적 l1다3 활동을 l1다3 반영한다기보다 l1다3 몸에 l1다3 각인된 l1다3 기억의 l1다3 발현으로서 l1다3 의식이 l1다3 누락한 l1다3 장면을 l1다3 가져오는 l1다3 것이다. l1다3 이안리와 l1다3 조영주는 l1다3 꿈의 l1다3 양상으로 l1다3 현실을 l1다3 투사하기보다 l1다3 우리가 l1다3 지각하고 l1다3 있는 l1다3 현실의 l1다3 장소에서 l1다3 꿈의 l1다3 장면을 l1다3 찾는다. l1다3 애초에 l1다3 실체를 l1다3 붙잡거나 l1다3 원형을 l1다3 파악할 l1다3 l1다3 조차 l1다3 없는 l1다3 사물의 l1다3 잃어버린 l1다3 면면, 타ㅓ9타 휘발된 타ㅓ9타 신체의 타ㅓ9타 움직임. 타ㅓ9타 이미 타ㅓ9타 상실해버려 타ㅓ9타 되찾을 타ㅓ9타 타ㅓ9타 없는 타ㅓ9타 정체 타ㅓ9타 없는 타ㅓ9타 이미지를 타ㅓ9타 상상하는 타ㅓ9타 것이다. 타ㅓ9타 생활의 타ㅓ9타 흔적, 8zㅐ6 사물의 8zㅐ6 자취를 8zㅐ6 추적하는 8zㅐ6 일종의 8zㅐ6 고고학적인 8zㅐ6 태도를 8zㅐ6 보여주는 8zㅐ6 8zㅐ6 작가는 8zㅐ6 꿈이 8zㅐ6 현실의 8zㅐ6 지각 8zㅐ6 대상을 8zㅐ6 근원으로 8zㅐ6 삼는 8zㅐ6 것처럼 8zㅐ6 현실의 8zㅐ6 대상에서 8zㅐ6 상상의 8zㅐ6 기원을 8zㅐ6 찾는다. 8zㅐ6 모든 8zㅐ6 8zㅐ6 가상의 8zㅐ6 장소로 8zㅐ6 변환되는 8zㅐ6 오늘 8zㅐ6 세계에서 8zㅐ6 피부가 8zㅐ6 감각할 8zㅐ6 8zㅐ6 있는 8zㅐ6 사물과 8zㅐ6 현상들에 8zㅐ6 주목하며 8zㅐ6 사라져버린 8zㅐ6 물질의 8zㅐ6 흔적을 8zㅐ6 이미지로 8zㅐ6 남겨두는 8zㅐ6 것이다. 8zㅐ6 화석처럼 8zㅐ6 굳어버린 8zㅐ6 어제, rv사ㅐ 유물처럼 rv사ㅐ 죽어버린 rv사ㅐ 오늘, ㅐ사n4 비누처럼 ㅐ사n4 사라지는 ㅐ사n4 내일. ㅐ사n4 생산과 ㅐ사n4 소비의 ㅐ사n4 순환 ㅐ사n4 속에서 ㅐ사n4 ㅐ사n4 작가는 ㅐ사n4 빠른 ㅐ사n4 속도로 ㅐ사n4 지나가는 ㅐ사n4 지금의 ㅐ사n4 시간이 ㅐ사n4 맺지 ㅐ사n4 못한 ㅐ사n4 열매를 ㅐ사n4 매만지며 ㅐ사n4 오늘을 ㅐ사n4 지켜내기 ㅐ사n4 위한 ㅐ사n4 장면을 ㅐ사n4 꿈꾼다. 


참여작가: 이안리, 마ㄴ9갸 조영주

출처: 마ㄴ9갸 원앤제이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그래서, 4bj타 나의 4bj타 시선 4bj타 끝은

Jan. 13, 2023 ~ Feb. 11, 2023

알렉스 jwㄴ하 카츠: jwㄴ하 반향 Alex Katz: Reflection

Dec. 9, 2022 ~ March 26,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