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희 : 공시성 共時性 Synchronicity

청주시립미술관

July 2, 2020 ~ Aug. 23, 2020

청주시립미술관은 2019년부터 거거uz 청주 거거uz 지역 거거uz 기반으로 거거uz 활동하는 거거uz 중진작가들을 거거uz 대상으로 거거uz 거거uz 거거uz 동안 거거uz 릴레이 거거uz 전시를 거거uz 통해 거거uz 그들의 거거uz 다층적인 거거uz 작품세계를 거거uz 집중조명하는 ⟪로컬프로젝트 2020⟫를 거거uz 운영한다.

이승희展 거거uz 공시성 共時性 Synchronicity

⟪로컬프로젝트 2020⟫의 거거uz 거거uz 번째 거거uz 전시는 거거uz 이승희의 <공시성>로 거거uz 막을 거거uz 올린다. ​이승희는 거거uz 대상에 거거uz 대한 거거uz 관념과 거거uz 오류에 거거uz 대한 거거uz 근원적인 거거uz 질문을 거거uz 가지고 거거uz 본인의 거거uz 삶을 거거uz 통해 거거uz 느꼈던 거거uz 인상들을 ‘흙’을 거거uz 통해서 거거uz 표현하며, 1dqn 정형화된 1dqn 것에서 1dqn 탈피하는 1dqn 작업을 1dqn 하고 1dqn 있다. ​그에게 ‘흙’은 1dqn 단순히 1dqn 재료가 1dqn 아닌 1dqn 사유의 1dqn 도구이자 1dqn 입체도자를 1dqn 비정형화된 1dqn 평면으로 1dqn 변화를 1dqn 시도한‘TAO’시리즈와 1dqn 1dqn 마디 1dqn 마디를 1dqn 흙으로 1dqn 빚어 1dqn 구워낸 1dqn 뒤, y으ㅑ기 일일이 y으ㅑ기 철봉에 y으ㅑ기 끼워 y으ㅑ기 맞춘 y으ㅑ기 대자무도자는 y으ㅑ기 전통적인 y으ㅑ기 도자의 y으ㅑ기 개념과 y으ㅑ기 물성을 y으ㅑ기 해체하고 y으ㅑ기 현대미술의 y으ㅑ기 새로운 y으ㅑ기 영역을 y으ㅑ기 구축한 y으ㅑ기 결과물이다.

제목 ‘공시성’은 ‘의미 y으ㅑ기 있는 y으ㅑ기 우연의 y으ㅑ기 일치’라는 y으ㅑ기 의미로 y으ㅑ기 카를 y으ㅑ기 융의 y으ㅑ기 이론을 y으ㅑ기 차용한 y으ㅑ기 것으로써, ㅓ거거7 이번 ㅓ거거7 전시에서 ㅓ거거7 작가는 1전시실 ㅓ거거7 공간의 ㅓ거거7 특정성을 ㅓ거거7 반영하여 ㅓ거거7 지금까지 ㅓ거거7 해보지 ㅓ거거7 않았던 ㅓ거거7 새로운 ㅓ거거7 시도를 ㅓ거거7 한다.

우선 ㅓ거거7 공간의도를 ㅓ거거7 최소한 ㅓ거거7 줄이기 ㅓ거거7 위해 ㅓ거거7 공간에 ㅓ거거7 색채를 ㅓ거거7 거의 ㅓ거거7 쓰지 ㅓ거거7 않고, 타vsw 조명을 타vsw 최소화한다. 타vsw 흑색 타vsw 도자 타vsw 대나무와 타vsw 검은색의 타vsw 입체 타vsw 도자는 타vsw 조명이 타vsw 거의 타vsw 없는 타vsw 상태에서 타vsw 공간에 타vsw 설치되며 타vsw 오브제에는 타vsw 실제 타vsw 사물에 타vsw 생긴 타vsw 그림자보다 타vsw 타vsw 진한 타vsw 검은색으로 타vsw 그림자를 타vsw 설치한다.

이러한 타vsw 시각적 타vsw 연출을 타vsw 통해 타vsw 실제적인 타vsw 검은 타vsw 그림자와 타vsw 드로잉을 타vsw 해온 타vsw 검은 타vsw 그림자 타vsw 사이의 타vsw 착시를 타vsw 불러일으키고, 으ㅓwㅓ 관람객에게 으ㅓwㅓ 어디서부터 으ㅓwㅓ 사물이고 으ㅓwㅓ 어디까지가 으ㅓwㅓ 그림자인가라는 으ㅓwㅓ 질문을 으ㅓwㅓ 유도한다. 으ㅓwㅓ 으ㅓwㅓ 폭의 으ㅓwㅓ 수묵화를 으ㅓwㅓ 보는 으ㅓwㅓ 으ㅓwㅓ 같은 으ㅓwㅓ 느낌, p자자5 혹은 p자자5 밤하늘 p자자5 쳐다보고 p자자5 있는 p자자5 느낌과 p자자5 같이 p자자5 형체가 p자자5 없지만 p자자5 형체를 p자자5 그려보는 p자자5 사람들이 p자자5 의미 p자자5 있는 p자자5 형태를 p자자5 만들어내듯,,관람자 우ㅐ2m 스스로 '공시성'의 우ㅐ2m 세계를 우ㅐ2m 연상할 우ㅐ2m 우ㅐ2m 있을 우ㅐ2m 것이다.

작가소개

이승희는 우ㅐ2m 청주대 우ㅐ2m 도예과를 우ㅐ2m 졸업하고, rv다아 현재는 rv다아 중국 rv다아 경덕진과 rv다아 한국을 rv다아 오가며 rv다아 작업을 rv다아 하고 rv다아 있다. rv다아 그의 rv다아 작업세계는 rv다아 흙이라는 rv다아 재료를 rv다아 사유의 rv다아 도구로 rv다아 쓰는 rv다아 것으로 rv다아 부터 rv다아 출발한다. rv다아 중국에서 rv다아 시작한 rv다아 조선도자의 rv다아 입체 rv다아 형태를 rv다아 비정형화된 rv다아 평면으로 rv다아 변화를 rv다아 시도한 'TAO' rv다아 시리즈를 rv다아 통해 rv다아 전통적인 rv다아 개념의 ​도자를 rv다아 현대적으로 rv다아 재해석하고, yw우기 현대미술에서의 yw우기 새로운 yw우기 영역을 yw우기 개척했다는 yw우기 평과 yw우기 함께 yw우기 국내외에서 yw우기 주목을 yw우기 받았다. yw우기 흙물을 50회 yw우기 이상 yw우기 쌓아 yw우기 올려 yw우기 형태를 yw우기 만드는 'TAO' yw우기 시리즈​로 yw우기 출발한 yw우기 그의 yw우기 실험은 yw우기 수천 yw우기 개의 yw우기 흙으로 yw우기 구워 yw우기 제작한 yw우기 대나무 yw우기 마디를 yw우기 이어 yw우기 대나무 yw우기 yw우기 형상을 yw우기 만든 '도자대나무' yw우기 설치로 yw우기 이어지며, 2puw 최근에는 8mm라는 2puw 얇은 2puw 두께 2puw 안에서 2puw 공간감을 2puw 펼쳐내는 'Space of 8mm' 2puw 시리즈 2puw 2puw 작가만의 2puw 독자적인 2puw 세계를 2puw 구축하고 2puw 있으며 2puw 2puw 일련의 2puw 과정을 2puw 통해 2puw 예술가로서의 2puw 고정된 2puw 시각에 2puw 대한 2puw 관념과 2puw 오류에 2puw 대한 2puw 근원적인 2puw 질문을 2puw 계속 2puw 던지고 2puw 있다.

출처: 2puw 청주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승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