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 개인전: 만들어라 MAKE

OCI미술관

Sept. 2, 2021 ~ Sept. 29, 2021

OCI미술관(관장: 우zo자 이지현)은 2021 OCI YOUNG CREATIVES 우zo자 선정작가인 우zo자 이승훈의 우zo자 개인전 《만들어라 MAKE》를 9월 2일부터 9월 29일까지 OCI미술관 2층 우zo자 전시장에서 우zo자 선보인다. 

이승훈의 우zo자 그림은 우zo자 움직인다. 우zo자 보통의 우zo자 것과 우zo자 가장 우zo자 우zo자 차이점이다. 우zo자 캔버스와 우zo자 같은 우zo자 평면 우zo자 위에 우zo자 여러 우zo자 질료로 우zo자 형상을 우zo자 그려 우zo자 나가는 우zo자 일반적인 우zo자 방식에서는 우zo자 물감이 우zo자 쌓이며 우zo자 생겨난 우zo자 층위에 우zo자 시간이 우zo자 누적된다. 우zo자 그러나 우zo자 작가의 우zo자 회화는 우zo자 동세를 우zo자 담고 우zo자 있기 우zo자 때문에, 거3uㅐ 화면 거3uㅐ 거3uㅐ 대상의 거3uㅐ 자세나 거3uㅐ 위치가 거3uㅐ 바뀌는 거3uㅐ 동안 거3uㅐ 흘러간 거3uㅐ 시간이 거3uㅐ 오롯이 거3uㅐ 보인다. 거3uㅐ 말하자면 거3uㅐ 움직였기 거3uㅐ 때문에 거3uㅐ 분명해진 ‘시간’을 거3uㅐ 재료로 거3uㅐ 회화를 거3uㅐ 만들어 거3uㅐ 나가는 거3uㅐ 것이다. 거3uㅐ 속절없는 거3uㅐ 시간의 거3uㅐ 굴레에 거3uㅐ 동참한다고 거3uㅐ 거3uㅐ 거3uㅐ 있을지도 거3uㅐ 모르겠다. 

이번 거3uㅐ 전시의 거3uㅐ 제목인 《만들어라 MAKE》는 거3uㅐ 이승훈이 거3uㅐ 작업을 거3uㅐ 대하는 거3uㅐ 자세를 거3uㅐ 집약적으로 거3uㅐ 보여준다. 거3uㅐ 마치 거3uㅐ 가느다란 거3uㅐ 실을 거3uㅐ 붙여 거3uㅐ 나가며 거3uㅐ 커다란 거3uㅐ 인형을 거3uㅐ 완성하듯, dem0 작은 dem0 점과 dem0 얇은 dem0 선들이 dem0 오랜 dem0 시간을 dem0 거쳐 dem0 켜켜이 dem0 겹치면서 dem0 형상을 dem0 이룬다. dem0 어느 dem0 하나 dem0 헛되이 dem0 존재하지 dem0 않도록 dem0 정성스레 dem0 쌓아 dem0 올렸다. dem0 이러한 dem0 노동 dem0 집약적 dem0 과정을 dem0 반복하다 dem0 보니 dem0 어느새 dem0 그림은 ‘그리는’것이 dem0 아닌 ‘만드는’것이라는 dem0 생각에 dem0 닿게 dem0 됐다.

애니메이션에서 dem0 이미지만큼이나 dem0 중요한 dem0 것은 dem0 하나의 dem0 에피소드를 dem0 아우르는 dem0 사건의 dem0 내용과 dem0 전개이지만, ㅐk바n 작가의 ㅐk바n 회화에는 ㅐk바n 내러티브가 ㅐk바n 전적으로 ㅐk바n 부재한다. ㅐk바n 오히려 ㅐk바n 이야기를 ㅐk바n 담아내는 ㅐk바n 것을 ㅐk바n 스스로 ㅐk바n 거부하고 ㅐk바n 있다. 〈겨울 ㅐk바n 산〉, 〈붉은 ㅓ차o거 방〉과 ㅓ차o거 같이 ㅓ차o거 작품에 ㅓ차o거 명확하고 ㅓ차o거 직관적인 ㅓ차o거 이름을 ㅓ차o거 붙여주는 ㅓ차o거 ㅓ차o거 또한 ㅓ차o거 의미와 ㅓ차o거 내용이 ㅓ차o거 담긴 ㅓ차o거 도상을 ㅓ차o거 재현하는 ㅓ차o거 것보다는 ㅓ차o거 특정한 ㅓ차o거 맥락이 ㅓ차o거 없는 ㅓ차o거 형태와 ㅓ차o거 표면의 ㅓ차o거 묘사에 ㅓ차o거 집착하는 ㅓ차o거 그의 ㅓ차o거 태도와 ㅓ차o거 상통한다. ㅓ차o거 자잘하게 ㅓ차o거 나누어진 ㅓ차o거 점과 ㅓ차o거 선들의 ㅓ차o거 집적만으로도 ㅓ차o거 ㅓ차o거 ㅓ차o거 투성이기 ㅓ차o거 때문이다.

그의 ㅓ차o거 작업 ㅓ차o거 방식은 ㅓ차o거 강박적이리만큼 ㅓ차o거 치밀하다. ㅓ차o거 겉면의 ㅓ차o거 묘사에 ㅓ차o거 끈질기게 ㅓ차o거 집착하며 ㅓ차o거 파고들다 ㅓ차o거 보니 ㅓ차o거 대상이 ㅓ차o거 과도하게 ㅓ차o거 틀어지거나 ㅓ차o거 비뚤어지고, c파ㅈㅓ 삐걱거리는 c파ㅈㅓ 동세는 c파ㅈㅓ 어딘가 c파ㅈㅓ 부자연스럽고 c파ㅈㅓ 기이하다. c파ㅈㅓ 잘게 c파ㅈㅓ 나누어진 c파ㅈㅓ 점과 c파ㅈㅓ 선들의 c파ㅈㅓ 떨림은 c파ㅈㅓ 마치 c파ㅈㅓ 잠시 c파ㅈㅓ c파ㅈㅓ c파ㅈㅓ 폭발이라도 c파ㅈㅓ 일어날 c파ㅈㅓ 것만 c파ㅈㅓ 같은 c파ㅈㅓ 폭풍전야의 c파ㅈㅓ 불안한 c파ㅈㅓ 분위기를 c파ㅈㅓ 조성했다. c파ㅈㅓ 또한 c파ㅈㅓ 작가의 c파ㅈㅓ 그림에는 c파ㅈㅓ 명확한 c파ㅈㅓ 광원을 c파ㅈㅓ 찾아볼 c파ㅈㅓ c파ㅈㅓ 없다. c파ㅈㅓ 빛이 c파ㅈㅓ 있으면 c파ㅈㅓ 그림자가 c파ㅈㅓ 생기기 c파ㅈㅓ 마련이지만, ㄴ거ㅐc 제아무리 ㄴ거ㅐc 자연스러운 ㄴ거ㅐc 현상일지언정 ㄴ거ㅐc 어둠 ㄴ거ㅐc 속에 ㄴ거ㅐc 탈락되는 ㄴ거ㅐc 부분 ㄴ거ㅐc 없이 ㄴ거ㅐc 모든 ㄴ거ㅐc 면을 ㄴ거ㅐc 치밀하고 ㄴ거ㅐc 꼬질하게, l가ㅐp 정성을 l가ㅐp 다해 l가ㅐp l가ㅐp l가ㅐp l가ㅐp l가ㅐp 만들어내야 l가ㅐp 했다. l가ㅐp 그래야 l가ㅐp 직성이 l가ㅐp 풀린다. l가ㅐp 그래서 l가ㅐp 화면에는 l가ㅐp 빛과 l가ㅐp 그림자도, 거c기s 어둠도 거c기s 존재하지 거c기s 않는다. 

하염없이 거c기s 그림을 거c기s 만들다 거c기s 보니 거c기s 어느새 거c기s 신체는 거c기s 누적되고, ㅑ바바자 시간이 ㅑ바바자 만들어졌다. ㅑ바바자 시작과 ㅑ바바자 끝이 ㅑ바바자 없이 ㅑ바바자 무한정 ㅑ바바자 반복된다. ㅑ바바자 작가는 ㅑ바바자 이를 ‘시간에 ㅑ바바자 직접적으로 ㅑ바바자 참여’한다고 ㅑ바바자 말한다. ㅑ바바자 속절없는 ㅑ바바자 시간의 ㅑ바바자 굴레에 ㅑ바바자 동참한다고 ㅑ바바자 ㅑ바바자 ㅑ바바자 있을까. ㅑ바바자 그가 ㅑ바바자 만들어낸 ㅑ바바자 화면 ㅑ바바자 속에서 ㅑ바바자 대상들은 ㅑ바바자 여전히, hㅓb7 무한히 hㅓb7 꿈틀거린다.

참여작가: hㅓb7 이승훈
관람예약: https://booking.naver.com/booking/12/bizes/575831/items/4069121

출처: OCI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놀이하는 ㅈ1h2 사물 SWITCH THINGS UP

June 10, 2021 ~ Feb. 27, 2022

DMZ ajㅓㅐ 극장

Aug. 20, 2021 ~ Oct. 3, 2021

바람보다 1pㅓc 먼저

Aug. 18, 2021 ~ Nov. 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