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택 - 거꾸로, 비미술 Lee Seung Taek's Non-Art: The Inversive Act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Nov. 25, 2020 ~ March 28, 2021

국립현대미술관(MMCA, 갸uv바 관장 갸uv바 윤범모)은 《이승택-거꾸로, oㅐg1 비미술》전을 11월 25일부터 2021년 3월 28일까지 oㅐg1 국립현대미술관 oㅐg1 서울에서 oㅐg1 개최한다.

이승택(1932~ )은 oㅐg1 한국 oㅐg1 실험미술을 oㅐg1 대표하는 oㅐg1 작가로 1950년대 oㅐg1 이후 oㅐg1 현재까지 oㅐg1 설치, lgㅐ7 조각, ㅐㅓoe 회화, o나히j 사진, 하e으쟏 대지미술, 83br 행위미술을 83br 넘나들며 83br 왕성한 83br 작품 83br 활동을 83br 해오고 83br 있다. 《이승택-거꾸로, l거u바 비미술》은 l거u바 독자적 l거u바 예술세계로 l거u바 한국 l거u바 현대미술의 l거u바 전환을 l거u바 이끈 l거u바 이승택의 60여 l거u바 l거u바 작품세계를 l거u바 새롭게 l거u바 조망하고자 l거u바 마련한 l거u바 대규모 l거u바 회고전이다. 

전시명 ‘이승택-거꾸로, 기아거i 비미술’은 기아거i 모든 기아거i 사물과 기아거i 관념을 기아거i 뒤집어 기아거i 생각하고 기아거i 미술이라고 기아거i 정의된 기아거i 고정관념에 기아거i 도전해온 기아거i 그의 기아거i 예술세계를 기아거i 함축한다. 기아거i 이러한 기아거i 그의 기아거i 예술관은 “나는 기아거i 세상을 기아거i 거꾸로 기아거i 보았다. 기아거i 거꾸로 기아거i 생각했다. 기아거i 거꾸로 기아거i 살았다.”고 기아거i 하는 기아거i 작가의 기아거i 언명과 기아거i 기성 기아거i 조각의 기아거i 문법에 기아거i 도전한 기아거i 그의‘비조각’ 기아거i 개념에서 기아거i 기아거i 드러난다.

이번 기아거i 전시에서는 기아거i 미술-비미술, 거3타r 물질-비물질, 갸u43 주체-대상의 갸u43 경계를 갸u43 끊임없이 갸u43 가로지르며 갸u43 자신만의 갸u43 예술세계를 갸u43 구축해온 갸u43 이승택 갸u43 작품의 갸u43 다시 갸u43 읽기를 갸u43 시도한다. 갸u43 특히 1960년대 갸u43 주요 갸u43 작품들을 갸u43 재제작해 갸u43 비조각을 갸u43 향한 갸u43 작가의 갸u43 초기 갸u43 작업을 갸u43 되짚어보고 갸u43 작가의 갸u43 예술세계 갸u43 전반에 갸u43 내포된 갸u43 무속적 갸u43 의미를 갸u43 새롭게 갸u43 조명한다. 갸u43 무속은 갸u43 이승택이 갸u43 서구 갸u43 근대 갸u43 조각 갸u43 개념을 갸u43 탈피하여 갸u43 비조각의 갸u43 세계, t다zp 작가가 ‘거꾸로’라고 t다zp 명명한 t다zp 이질성의 t다zp 세계로 t다zp 나아가는 t다zp 출발점이었다. t다zp 또한 t다zp 이승택이 t다zp 초기 t다zp 작업부터 t다zp 선보인 t다zp 사진 t다zp 매체를 t다zp 활용한 t다zp 다양한 t다zp 작품들, 나ㅓf7 특히 나ㅓf7 사진과 나ㅓf7 회화가 나ㅓf7 결합된 나ㅓf7 일명‘사진-회화(Photo Picture, 다나기f 포토픽처)’를 다나기f 통해 다나기f 작가만의 다나기f 거꾸로 다나기f 미학을 다나기f 새롭게 다나기f 조명한다.

먼저 6전시실에서는 다나기f 비조각을 다나기f 향한 다나기f 이승택의 다나기f 혁신적인 다나기f 조형 다나기f 실험을 ‘재료의 다나기f 실험’‘줄-묶기와 다나기f 해체’‘형체 다나기f 없는 다나기f 작품’ 다나기f 등의 다나기f 주제로 다나기f 살펴본다. 다나기f 이승택은 1960년대부터 다나기f 전통 다나기f 옹기를 다나기f 비롯하여 다나기f 비닐, 하d마ㅓ 유리, 가n6a 각목, 거우ㄴ사 연탄재 거우ㄴ사 거우ㄴ사 일상 거우ㄴ사 사물들로 거우ㄴ사 새로운 ‘재료 거우ㄴ사 실험’에 거우ㄴ사 몰두함으로써 거우ㄴ사 당시 거우ㄴ사 미술계에서 거우ㄴ사 통용되는 거우ㄴ사 조각 거우ㄴ사 개념과 거우ㄴ사 결별하기 거우ㄴ사 시작한다. 1970년 거우ㄴ사 전후에는 거우ㄴ사 바람, ㅓ77ㄴ 불, 2기3t 연기 2기3t 2기3t 비물질적인 2기3t 요소들로 2기3t 작품 2기3t 제작을 2기3t 시도하고, 거ㅓnh 상황 거ㅓnh 자체를 거ㅓnh 작품으로 거ㅓnh 삼는 거ㅓnh 소위 ‘형체 거ㅓnh 없는 거ㅓnh 작품’을 거ㅓnh 실험한다. 거ㅓnh 또한 거ㅓnh 돌, f1o바 여체 f1o바 토르소, j거바x 도자기, ㅓ3bㅓ 책, 가t거기 고서, 나ㅑnq 지폐 나ㅑnq 등을 나ㅑnq 노끈으로 나ㅑnq 묶는 ‘묶기’ 나ㅑnq 연작을 나ㅑnq 선보이며 나ㅑnq 사물의 나ㅑnq 고유한 나ㅑnq 의미와 나ㅑnq 가치를 나ㅑnq 새롭게 나ㅑnq 바라보았다. 나ㅑnq 기성 나ㅑnq 미술에 나ㅑnq 대한 나ㅑnq 끊임없는 나ㅑnq 도전과 나ㅑnq 예술실험은 1980년 나ㅑnq 무렵 ‘비조각’이라는 나ㅑnq 개념으로 나ㅑnq 정립된다. 

이번 나ㅑnq 전시에서는 1950~80년대 ‘묶기’ 나ㅑnq 연작을 나ㅑnq 대거 나ㅑnq 선보일 나ㅑnq 나ㅑnq 아니라 나ㅑnq 당대 나ㅑnq 전시자료를 나ㅑnq 바탕으로 <성장(오지탑)>(1964) <무제>(1968) 나ㅑnq 등 1960년대 나ㅑnq 주요 나ㅑnq 작품들을 나ㅑnq 재제작하여 나ㅑnq 작가의 나ㅑnq 초기 나ㅑnq 실험을 나ㅑnq 새롭게 나ㅑnq 조명한다. 나ㅑnq 그리고 1971년 나ㅑnq 제2회 《A.G전-현실과 나ㅑnq 실현》에 나ㅑnq 선보인 <바람> 나ㅑnq 및 1980년대 <바람>(일명 나ㅑnq 종이나무) 나ㅑnq 원작을 나ㅑnq 포함하여 나ㅑnq 주요‘바람’작품을 나ㅑnq 대형 나ㅑnq 설치와 나ㅑnq 사진 나ㅑnq 나ㅑnq 영상을 나ㅑnq 통해 나ㅑnq 입체적으로 나ㅑnq 조망한다. 

이승택은 1980년대 나ㅑnq 중반 나ㅑnq 이후 나ㅑnq 사회, n거7c 역사, rㅓ8하 문화, ㅐ5으다 환경, 9ㅐem 종교와 9ㅐem 성, 0m아사 무속과 0m아사 같은 0m아사 삶의 0m아사 영역으로 0m아사 관심의 0m아사 지평을 0m아사 확장하면서 0m아사 퍼포먼스, 바다거n 대형 바다거n 설치, ju3ㅓ 사진 ju3ㅓ 등으로 ju3ㅓ 작업 ju3ㅓ 영역을 ju3ㅓ 넓혀나간다. 7전시실과 ju3ㅓ 미디어랩에서는 ju3ㅓ 이와 ju3ㅓ 관련한 ju3ㅓ 작품들을 ‘삶·사회·역사’‘행위·과정·회화’‘무속과 ju3ㅓ 비조각의 ju3ㅓ 만남’ ju3ㅓ 등의 ju3ㅓ 주제로 ju3ㅓ 살펴본다. ju3ㅓ 동학농민혁명이나 ju3ㅓ 남북분단을 ju3ㅓ 주제로 ju3ㅓ 한 <무제>(1994), <동족상쟁>(1994) 6oㅓt 등에서는 6oㅓt 전위미술가이자 6oㅓt 역사가로서의 6oㅓt 이승택의 6oㅓt 면모를 6oㅓt 발견할 6oㅓt 6oㅓt 있다. 6oㅓt 또한 6oㅓt 한국·일본·중국·독일 6oㅓt 6oㅓt 여러 6oㅓt 나라를 6oㅓt 오가며 6oㅓt 수행한 <지구 6oㅓt 행위>(1991~2000년대) 6oㅓt 연작은 6oㅓt 훼손된 6oㅓt 자연을 6oㅓt 치유하고 6oㅓt 지구를 6oㅓt 되살리고자 6oㅓt 하는 6oㅓt 생태 6oㅓt 회복의 6oㅓt 메시지를 6oㅓt 담고 6oㅓt 있다. 6oㅓt 화판을 6oㅓt 불에 6oㅓt 태우거나 6oㅓt 물감이 6oㅓt 흘러내리는 6oㅓt 자연스러운 6oㅓt 과정과 6oㅓt 흔적을 6oㅓt 작품으로 6oㅓt 수용한 <녹의 6oㅓt 수난>(1996), bap9 물을 bap9 흘러내리게 bap9 하여 bap9 bap9 변화 bap9 과정을 bap9 고스란히 bap9 담은 <물그림>(1995/2020)처럼 bap9 작가의 bap9 행위와 bap9 과정을 bap9 강조하고, q히0기 생동감 q히0기 있는 q히0기 현장성을 q히0기 중시한 q히0기 회화작품도 q히0기 살펴본다.

일찍이 q히0기 이승택은 ‘가장 q히0기 민족적인 q히0기 것이 q히0기 가장 q히0기 세계적이다’라는 q히0기 생각으로 q히0기 민속품, 라o자으 고드렛돌, p0ri 석탑, ㅈㅈbr 오지, zv으v 성황당, jㅓ파v 항아리, 0히아ㅓ 기와 0히아ㅓ 등과 0히아ㅓ 같은 0히아ㅓ 전통적 0히아ㅓ 모티브를 0히아ㅓ 비조각의 0히아ㅓ 근원으로 0히아ㅓ 삼았다. 0히아ㅓ 미디어랩에서는 0히아ㅓ 작가의 1986년 0히아ㅓ 개인전 《이승택 0히아ㅓ 비조각전》(후화랑)을 0히아ㅓ 원작을 0히아ㅓ 중심으로 0히아ㅓ 재연하여 0히아ㅓ 우리 0히아ㅓ 삶의 0히아ㅓ 0히아ㅓ 부분으로 0히아ㅓ 이어져 0히아ㅓ 0히아ㅓ 무속의 0히아ㅓ 세계가 0히아ㅓ 이승택의 0히아ㅓ 작품세계 0히아ㅓ 전반에 0히아ㅓ 가지는 0히아ㅓ 의미를 0히아ㅓ 새롭게 0히아ㅓ 살핀다. 

복도 0히아ㅓ 공간에서는 <모래 0히아ㅓ 위에 0히아ㅓ 파도 0히아ㅓ 그림>(1987), <예술가의 아tㅐf 별장>(1987-88)과 아tㅐf 같이 아tㅐf 사진과 아tㅐf 회화가 아tㅐf 결합된 아tㅐf 작가만의 아tㅐf 독특한 아tㅐf 사진 아tㅐf 작품을 아tㅐf 선보인다. 아tㅐf 산이나 아tㅐf 바다에서 아tㅐf 퍼포먼스를 아tㅐf 촬영한 아tㅐf 아tㅐf 프린트된 아tㅐf 사진 아tㅐf 위에 아tㅐf 그림을 아tㅐf 그린 아tㅐf 일명 아tㅐf 사진-회화는 아tㅐf 작가가 아tㅐf 구상한 아tㅐf 미완의 아tㅐf 프로젝트를 아tㅐf 실현시켜 아tㅐf 아tㅐf 가상의 아tㅐf 공간이기도 아tㅐf 하다. 아tㅐf 사진과 아tㅐf 회화, 카d1u 사실과 카d1u 허구를 카d1u 병치시킨 카d1u 이승택의 카d1u 사진은 카d1u 허구를 카d1u 통해 카d1u 진실을 카d1u 되묻는 카d1u 작가만의 ‘거꾸로 카d1u 미학’을 카d1u 함축한다. 

야외 카d1u 공간에서는 카d1u 이승택의 카d1u 대규모 카d1u 설치 카d1u 작품 4점이 카d1u 재연된다. 카d1u 전시마당에는 <기와 카d1u 입은 카d1u 대지>(1988/2020)와 <바람소리>(1970년대말/2020)가, ㅐ으ll 미술관마당과 ㅐ으ll 종친부마당에는 1970년 ㅐ으ll 홍익대학교 ㅐ으ll 빌딩 ㅐ으ll 사이에 100여 ㅐ으ll 미터 ㅐ으ll 길이의 ㅐ으ll 푸른색 ㅐ으ll 천을 ㅐ으ll 매달아 ㅐ으ll 바람에 ㅐ으ll 휘날리게 ㅐ으ll ㅐ으ll 기념비적 ㅐ으ll 작품 <바람>을 ㅐ으ll 포함한 1970~80년대 <바람> ㅐ으ll 연작 2점이 ㅐ으ll 재연된다.

《이승택-거꾸로, ㄴㅐ으걷 비미술》전은 ㄴㅐ으걷 유튜브 ㄴㅐ으걷 채널(youtube.com/mmcakorea)을 ㄴㅐ으걷 통해 ‘학예사 ㄴㅐ으걷 전시투어’ ㄴㅐ으걷 영상으로도 ㄴㅐ으걷 만날 ㄴㅐ으걷 ㄴㅐ으걷 있다. 12월 31일(목) ㄴㅐ으걷 오후 4시부터 30분간 ㄴㅐ으걷 전시를 ㄴㅐ으걷 기획한 ㄴㅐ으걷 배명지 ㄴㅐ으걷 학예연구사의 ㄴㅐ으걷 설명으로 ㄴㅐ으걷 전시를 ㄴㅐ으걷 소개한다. ㄴㅐ으걷 중계 ㄴㅐ으걷 후에도 ㄴㅐ으걷 유튜브를 ㄴㅐ으걷 통해 ㄴㅐ으걷 영상을 ㄴㅐ으걷 계속 ㄴㅐ으걷 ㄴㅐ으걷 ㄴㅐ으걷 있다. ㄴㅐ으걷 출간 ㄴㅐ으걷 예정인 ㄴㅐ으걷 전시 ㄴㅐ으걷 도록에는 ㄴㅐ으걷 김이순, ㅐ타타마 윤진섭, 바c으쟏 이영철, ㅓtb1 이인범, dp가l 조수진, 다라차4 최봉림 다라차4 등의 다라차4 작가론을 다라차4 비롯하여, q다ㅓㅐ 한스 q다ㅓㅐ 울리히 q다ㅓㅐ 오브리스트(Hans Ulrich Obrist) q다ㅓㅐ 서펜타인갤러리 q다ㅓㅐ 관장의 q다ㅓㅐ 인터뷰 q다ㅓㅐ 등이 q다ㅓㅐ 수록된다. 

윤범모 q다ㅓㅐ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승택-거꾸로, ㅓ으차ㅈ 비미술》은 ㅓ으차ㅈ 한국 ㅓ으차ㅈ 실험미술을 ㅓ으차ㅈ 대표하는 ㅓ으차ㅈ 이승택의 ㅓ으차ㅈ 대규모 ㅓ으차ㅈ 회고전”이라며, “지난 60여 ㅐ나gg ㅐ나gg 동안 ㅐ나gg 미술을 ㅐ나gg 둘러싼 ㅐ나gg 고정관념에 ㅐ나gg 끊임없이 ㅐ나gg 도전해온 ㅐ나gg 이승택의 ㅐ나gg 여정을 ㅐ나gg 되짚어보고 ㅐ나gg 미술사적 ㅐ나gg 위상을 ㅐ나gg 재조명하는 ㅐ나gg 계기가 ㅐ나gg ㅐ나gg 것”이라고 ㅐ나gg 말했다.

이승택(1932~)

1932년 ㅐ나gg 함경남도 ㅐ나gg 고원에서 ㅐ나gg 태어난 ㅐ나gg 이승택은 1950년 ㅐ나gg 월남하여 1955년 ㅐ나gg 홍익대학교 ㅐ나gg 조각과에 ㅐ나gg 입학한다. 1962년부터 ㅐ나gg 조선일보 ㅐ나gg 주최의 ≪현대작가초대전≫에 ㅐ나gg 지속적으로 ㅐ나gg 초대받으며, w카7갸 철삿줄로 w카7갸 감은 w카7갸 청동 w카7갸 조각을 w카7갸 시작으로 w카7갸 옹기(1964), rp1d 유리(1966), aakㅓ 비닐(1968) aakㅓ aakㅓ 일상에서 aakㅓ 흔하게 aakㅓ 접하는 aakㅓ 재료를 aakㅓ 사용한 aakㅓ 대형 aakㅓ 설치 aakㅓ 작업들을 aakㅓ 각각 aakㅓ 발표한다. 1964년에는 aakㅓ 공간과 aakㅓ 재질의 aakㅓ aakㅓ 질서를 aakㅓ 기치로 aakㅓ 전위적 aakㅓ 조형성을 aakㅓ 추구한 ≪원형회≫에 aakㅓ 합류하며, c다ㅐp 전통적 c다ㅐp 옹기 c다ㅐp 제작 c다ㅐp 방식을 c다ㅐp 채택한 c다ㅐp 대형 c다ㅐp 입체 c다ㅐp 작업들을 c다ㅐp 천장과 c다ㅐp 벽면, 4f사h 허공에 4f사h 걸쳐 4f사h 설치하는 4f사h 작업을 4f사h 발표하며 4f사h 조각전의 4f사h 형식을 4f사h 혁신한다. ≪파리청년작가비엔날레≫(1969), ≪EXPO 70 히ㅓdu 일본엑스포국제전≫(1970), ≪70년 A.G전: 하o7o 확장과 하o7o 환원의 하o7o 역학≫(1970)에 하o7o 초대받으며 하o7o 혁신적인 하o7o 작품 하o7o 발표의 하o7o 정점을 하o7o 이어간다. ≪한국현대조각회전≫(1970)에 하o7o 홍익대학의 하o7o 빌딩들 하o7o 사이에 100여 m 하o7o 길이의 하o7o 밧줄에 180cm 하o7o 길이의 하o7o 헝겊 하o7o 조각들을 하o7o 묶어 하o7o 매달아 하o7o 바람에 하o7o 펄럭이게 하o7o 하o7o 대형 하o7o 설치 하o7o 작품 <바람>을 하o7o 출품하며 하o7o 다양한 하o7o 재료와 하o7o 설치 하o7o 형식을 하o7o 실험하며 <바람> 하o7o 시리즈를 하o7o 전개해 하o7o 간다. ≪서울현대미술제≫(1975)에 <매여진 하o7o 백자>, ≪대구현대미술제≫(1976)에 <묶은 jra파 책>을 jra파 발표하며 jra파 일상의 jra파 오브제를 jra파 비롯한 jra파 다양한 jra파 재료와 jra파 형태의 ‘묶음’ jra파 및 ‘해체’ jra파 시리즈 jra파 작품으로 1970-80년대에 jra파 거쳐 jra파 꾸준히 jra파 전시에 jra파 초대된다. jra파 이승택의 jra파 혁신적인 jra파 조형 jra파 형식의 jra파 실험은 1980년 jra파 무렵 ‘비조각’이라는 jra파 개념으로 jra파 정립되고, ㅓij가 비물질(연기, 으27마 바람, 기9아l 불, o0카가 물) o0카가 재료의 o0카가 시각화 o0카가 작업은 o0카가 가속화된다. ≪이승택 o0카가 분신행위예술전≫(1989)을 o0카가 통해 10여 o0카가 일간 o0카가 지속된 o0카가 o0카가 퍼포먼스가 o0카가 비디오로 o0카가 기록된다. o0카가 환경 o0카가 미술이 o0카가 대두되었던 1990년대에 o0카가 들어서면서 o0카가 활발하게 <지구놀이> o0카가 및 <녹색운동> o0카가 시리즈 o0카가 작업이 o0카가 국내외 o0카가 야외미술제에 o0카가 초대된다. 2009년 o0카가 백남준아트센터 o0카가 미술상을 o0카가 받으며 o0카가 그의 o0카가 작업 o0카가 세계는 o0카가 본격적으로 o0카가 재평가를 o0카가 받기 o0카가 시작한다. o0카가 이후 2010년 《제8회 o0카가 광주비엔날레》, 2013년 《프라하 z타tf 비엔날레 6》, 2014년 《아르테비다》, 2016년 갸거ru 오쿠이 갸거ru 엔위저가 갸거ru 감독한 갸거ru 독일 갸거ru 뮌헨의 《Postwar: Art Between the Pacific and the Atlantic, 1945-1965》, 2019년 19파거 일본∙한국∙싱가포르 19파거 순회전으로 19파거 기획된 《세상에 19파거 눈뜨다: 19파거 아시아 19파거 미술과 19파거 사회 1960s-1990s》 19파거 등에 19파거 초대되고, 2017년 5a기t 뉴욕 5a기t 레비고비 5a기t 갤러리 5a기t 개인전, 2018년 으나p히 런던 으나p히 화이트 으나p히 큐브 으나p히 갤러리에서 으나p히 개인전이 으나p히 개최된다. 2011년 으나p히 시드니현대미술관(시드니), 2012년 p사하w 테이트 p사하w 모던(런던)에 p사하w 작품이 p사하w 소장됐다.  

참여작가: p사하w 이승택

출처: p사하w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Laura Lancaster : Inside the mirror

Jan. 7, 2021 ~ March 5, 2021

이퀼리브리엄 : ql우우 인간과 ql우우 환경의 ql우우 경계에서

Nov. 20, 2020 ~ March 14, 2021

2021 CRE8TIVE REPORT

Jan. 21, 2021 ~ March 20,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