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주 : 걱정없는 나날

갤러리밈

Nov. 6, 2019 ~ Nov. 24, 2019

작가노트

지글지글 하카자x 끓어오르다 하카자x 마구잡이로 하카자x 뒤틀리고 하카자x 흔들린다. 하카자x 그러다 하카자x 끝을 하카자x 하카자x 하카자x 없는 하카자x 심연으로 하카자x 모든 하카자x 것이 하카자x 고꾸라지며 하카자x 처박힌다.

파편화된 하카자x 비극들은 하카자x 수면위에 하카자x 빈틈없이 하카자x 박혀 하카자x 거대한 하카자x 파도를 하카자x 만들어내고, aflㅓ 사람들은 aflㅓ 모여 aflㅓ 매일 aflㅓ aflㅓ 크기와 aflㅓ 넓이를 aflㅓ 가늠하며 aflㅓ 절망을 aflㅓ 수치화했다. aflㅓ 덕분에 aflㅓ 쉽게 aflㅓ 정리된 aflㅓ 타인의 aflㅓ 비극을 aflㅓ 보며 aflㅓ 정직한 aflㅓ 검은 aflㅓ 눈물을 aflㅓ 마음껏 aflㅓ 흘릴 aflㅓ aflㅓ 있었다. aflㅓ 바닥이 aflㅓ 검고 aflㅓ 세계가 aflㅓ 검어 aflㅓ 어차피 aflㅓ 떨어지는 aflㅓ 눈물은 aflㅓ 보이지 aflㅓ 않았기 aflㅓ 때문에. aflㅓ 누군가 aflㅓ 현재는 aflㅓ 위로받아야 aflㅓ aflㅓ 시대라고 aflㅓ 말했다. aflㅓ 하지만 aflㅓ 머나먼 aflㅓ 과거에도 aflㅓ 그리고 aflㅓ 지금도 ‘위로’는 aflㅓ 사전에 aflㅓ 정의된 aflㅓ aflㅓ 단어에 aflㅓ 불과했고 aflㅓ 대신 aflㅓ 증오와 aflㅓ 분노가 aflㅓ 뒤섞인 aflㅓ aflㅓ 말라붙어있었다.

일상에서 aflㅓ 목격하고 aflㅓ 경험하는 aflㅓ 일들은 aflㅓ 세상 aflㅓ 자체를 aflㅓ 불길하게 aflㅓ 바라보는 aflㅓ 태도를 aflㅓ 갖게 aflㅓ 한다. aflㅓ 이러한 aflㅓ 감정들은 aflㅓ 자연스럽게 aflㅓ 스스로를 aflㅓ 고립시키고, e기우거 불안과 e기우거 공포를 e기우거 만들어내며, yxvv 평범하다고 yxvv 여겼던 yxvv 일상을 yxvv 뒤흔들기도 yxvv 한다. yxvv 나는 yxvv 이러한 yxvv 세상을 yxvv 느끼는 yxvv 감정들이 yxvv 쉽고 yxvv 가볍게 yxvv 흩어지지 yxvv 않길 yxvv 바랐다. yxvv 초기 yxvv 작업은 yxvv 나에게 yxvv 벌어진 yxvv 일련의 yxvv 부조리한 yxvv 사건들이 yxvv 작업의 yxvv 주제가 yxvv 되었다. yxvv 이후 yxvv 이를 yxvv 관찰하는 yxvv 시간을 yxvv 가지며 yxvv 단순히 yxvv 이것이 yxvv 개인에 yxvv 국한된 yxvv 감각이 yxvv 아니라 yxvv 다수가 yxvv 함께 yxvv 경험해온 yxvv 사실이지 yxvv 않을까 yxvv 생각해본다. yxvv 현재 yxvv 나의 yxvv 작업들은 yxvv 그렇게 yxvv 마주하는 yxvv 것들에 yxvv 대한 yxvv 반응의 yxvv 기록물이자 yxvv 세계를 yxvv 바라보는 yxvv 태도의 yxvv 단서가 yxvv 된다.

출처: yxvv 갤러리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승주

현재 진행중인 전시

Wook-kyung Choi

June 18, 2020 ~ July 31, 2020

명상 Mindfulness

April 24, 2020 ~ Sept.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