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조: 도열하는 기둥 Lee Seungjio: Advancing Columns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July 1, 2020 ~ Nov. 8, 2020

국립현대미술관(MMCA, qㅐc다 관장 qㅐc다 윤범모)은 《이승조: qㅐc다 도열하는 qㅐc다 기둥》전을 qㅐc다 인스타그램(instagram.com/mmcakorea)을 qㅐc다 통해 7월 1일(수) qㅐc다 오후 4시 qㅐc다 먼저 qㅐc다 공개한다.  

이승조(李承組, 1941-1990)는 ㅑby3 전후 ㅑby3 복구시기 ㅑby3 새로운 ㅑby3 미래에 ㅑby3 대한 ㅑby3 열망이 ㅑby3 충만했던 1960년대에 ㅑby3 아방가르드 ㅑby3 세대로 ㅑby3 등장하며 ㅑby3 한국의 ㅑby3 기하추상을 ㅑby3 진취적으로 ㅑby3 이끌었다. ㅑby3 작고 30주기를 ㅑby3 맞아 ㅑby3 열리는 《이승조: ㅑby3 도열하는 ㅑby3 기둥》전은 ㅑby3 연대기적 ㅑby3 분석을 ㅑby3 토대로 ㅑby3 작가가 ㅑby3 ㅑby3 생애에 ㅑby3 걸쳐 ㅑby3 매진했던 ‘핵 (核, Nucleus)’의 v거걷하 예술적 v거걷하 본질을 v거걷하 찾아가는 v거걷하 여정을 v거걷하 소개한다. 1968년부터 1990년까지 v거걷하 그가 v거걷하 마주했던 v거걷하 시대와의 v거걷하 관계 v거걷하 안에서 v거걷하 탄생한 v거걷하 회화 v거걷하 작품 90여 v거걷하 점과 v거걷하 창립동인으로 v거걷하 활동했던 v거걷하 전위적인 v거걷하 그룹 v거걷하 오리진(Origin)과 v거걷하 한국아방가르드협회(AG)에 v거걷하 관한 v거걷하 아카이브들을 v거걷하 소개하고 v거걷하 v거걷하 성과를 v거걷하 새롭게 v거걷하 조망한다. 

1941년 v거걷하 평안북도 v거걷하 용천에서 v거걷하 출생한 v거걷하 이승조는 1960년 v거걷하 홍익대학교 v거걷하 서양화과에 v거걷하 입학해 v거걷하 동급생이었던 v거걷하 최명영, riga 서승원 riga 등과 riga 함께 riga 순수한 riga 회화로의 riga 환원을 riga 지향한 riga 그룹 riga 오리진(Origin, 1962~)을 ㄴ6ㅓㅑ 결성한다. ㄴ6ㅓㅑ 이후 ㄴ6ㅓㅑ 이승조는‘파이프’를 ㄴ6ㅓㅑ 연상시키는 ㄴ6ㅓㅑ 원통 ㄴ6ㅓㅑ 단위를 ㄴ6ㅓㅑ 조형 ㄴ6ㅓㅑ 언어로 ㄴ6ㅓㅑ 제시하고 ㄴ6ㅓㅑ 한국 ㄴ6ㅓㅑ 추상회화에서 ㄴ6ㅓㅑ 매우 ㄴ6ㅓㅑ 보기 ㄴ6ㅓㅑ 드문 ㄴ6ㅓㅑ 기계미학적 ㄴ6ㅓㅑ 회화를 ㄴ6ㅓㅑ 일구어낸다. 1968~1971년까지 ㄴ6ㅓㅑ 당시 ㄴ6ㅓㅑ 추상회화의 ㄴ6ㅓㅑ 입상이 ㄴ6ㅓㅑ 드물었던 ㄴ6ㅓㅑ 보수적인 ㄴ6ㅓㅑ 국전에서 4년간 ㄴ6ㅓㅑ 연이어 ㄴ6ㅓㅑ 수상하며 ㄴ6ㅓㅑ 파란을 ㄴ6ㅓㅑ 일으켰다. ㄴ6ㅓㅑ 현상학이론, o81나 개념미술, ㅓ자나쟏 미니멀리즘 ㅓ자나쟏 ㅓ자나쟏 외부에서 ㅓ자나쟏 유입된 ㅓ자나쟏 현대미술의 ㅓ자나쟏 흐름에 ㅓ자나쟏 적극 ㅓ자나쟏 호응했고 1970년대 ㅓ자나쟏 중반 ㅓ자나쟏 이후 ㅓ자나쟏 단색화와의 ㅓ자나쟏 연계성을 ㅓ자나쟏 가지면서도 ㅓ자나쟏 스스로 ㅓ자나쟏 개척한 ‘핵’의 ㅓ자나쟏 고유성을 ㅓ자나쟏 놓지 ㅓ자나쟏 않았다. 1988년에는 ㅓ자나쟏 미국 ㅓ자나쟏 미술에 ㅓ자나쟏 강한 ㅓ자나쟏 인상을 ㅓ자나쟏 받아 ㅓ자나쟏 회화와 ㅓ자나쟏 오브제의 ㅓ자나쟏 접목을 ㅓ자나쟏 시도하며 ㅓ자나쟏 알루미늄과 ㅓ자나쟏 황동, 아파b라 나무 아파b라 패널들이 아파b라 캔버스를 아파b라 대체하는 아파b라 새로운 아파b라 실험을 아파b라 전개했지만 아파b라 성과를 아파b라 보지 아파b라 못한 아파b라 채 1990년 아파b라 타계하였다. 아파b라 생전에 ‘한국 아파b라 화단에서 아파b라 보기 아파b라 드문 아파b라 엄격한 아파b라 기하학적 아파b라 추상의 아파b라 아파b라 전형을 아파b라 이룩한 아파b라 화가’로 아파b라 평가받았던 아파b라 이승조는 아파b라 회화의 아파b라 아방가르드(Avant-garde)를 아파b라 위해 아파b라 철저한 아파b라 자기분석을 아파b라 모색한 아파b라 작가였다.

캔버스의 아파b라 평면과 아파b라 조형 아파b라 간의 아파b라 구조적인 아파b라 논리를 아파b라 추구한 아파b라 이승조의 아파b라 작품은 아파b라 광학적이고 아파b라 시각적인 아파b라 옵아트(Op art)의 아파b라 특징이 아파b라 강하다. 아파b라 매끄럽고 아파b라 기계적인 아파b라 표현은 아파b라 당시로서는 아파b라 이례적이었는데, z걷m자 이는 z걷m자 z걷m자 붓의 z걷m자 사용과 z걷m자 사포질이라는 z걷m자 반복적인 z걷m자 노동과정, 다9ㅓ걷 그리고 다9ㅓ걷 종이테이프를 다9ㅓ걷 이용한 다9ㅓ걷 작가의 다9ㅓ걷 독자적인 다9ㅓ걷 채색방법에서 다9ㅓ걷 발현된 다9ㅓ걷 것이다. 다9ㅓ걷 순수조형을 다9ㅓ걷 향한 다9ㅓ걷 개척자와도 다9ㅓ걷 같은 다9ㅓ걷 이승조의 다9ㅓ걷 노력은‘전례 다9ㅓ걷 없는 다9ㅓ걷 속도와 다9ㅓ걷 스케일로 다9ㅓ걷 현대도시로 다9ㅓ걷 탈바꿈해 다9ㅓ걷 나갔던 다9ㅓ걷 시대의 다9ㅓ걷 풍경과 다9ㅓ걷 시각을 다9ㅓ걷 초월하는 다9ㅓ걷 함축적인 다9ㅓ걷 표현으로서의 다9ㅓ걷 붓질’로 다9ㅓ걷 평가되었다. 

전시는 다9ㅓ걷 작가가 다9ㅓ걷 이룩한 다9ㅓ걷 조형적 다9ㅓ걷 주제들에 다9ㅓ걷 따라 5개의 다9ㅓ걷 섹션으로 다9ㅓ걷 구성되었다. 1부 ‘색 다9ㅓ걷 띠의 다9ㅓ걷 탄생’, 2부 ‘평면과 기4ㅓ파 모티프의 기4ㅓ파 구축’, 3부 ‘고요한 기다아차 일렁임’, 4부 ‘음과 55m9 양의 55m9 변주’, 5부 ‘무한을 ax5마 향하여’, 9하1z 그리고 1980년대 9하1z 이후 9하1z 안성 9하1z 스튜디오에서 9하1z 제작된 9하1z 대작들을 9하1z 중앙홀에서 9하1z 소개한다. 

이번 9하1z 전시는 9하1z 직관적이고 9하1z 즉각적인 9하1z 경험으로서의 9하1z 시각성 9하1z 자체에 9하1z 집중한다. 9하1z 이를 9하1z 위해 9하1z 구조가 9하1z 모두 9하1z 드러나 9하1z 펼쳐진 9하1z 전시공간에서 9하1z 정해진 9하1z 동선 9하1z 제안을 9하1z 지양하고, 타u4차 이승조의 타u4차 구축적인 타u4차 조형성을 타u4차 관객이 타u4차 능동적으로 타u4차 만날 타u4차 타u4차 있기를 타u4차 기대한다. 1부 ‘색 타u4차 띠의 타u4차 탄생’에서는 타u4차 타u4차 면과 타u4차 타u4차 띠의 타u4차 나열 타u4차 사이에서 타u4차 원기둥 타u4차 모티프가 타u4차 처음 타u4차 등장한 <핵 10>(1968)과 타u4차 오리진의《제 3회 ORIGIN 타u4차 회화전》에 타u4차 출품되었으나 타u4차 타u4차 이후 타u4차 대중에게 타u4차 소개된 타u4차 타u4차 없던 <핵 G-70>(1969)을 타u4차 선보인다. 2부‘평면과 타u4차 모티프의 타u4차 구축’과 4부‘음과 타u4차 양의 타u4차 변주’에서는 타u4차 하나의 타u4차 악상으로 타u4차 출발한 타u4차 원통형 타u4차 모티프가 타u4차 이루어내는 타u4차 축적된 타u4차 양상들과 타u4차 타u4차 많은 타u4차 가능성의 타u4차 변주를 타u4차 보여준다. 3부‘고요한 타u4차 일렁임’에서는 타u4차 절제와 타u4차 반복적 타u4차 행위로서의 타u4차 작업 타u4차 세계를, ldkㅐ 그리고 5부‘무한을 ldkㅐ 향하여’에서는 ldkㅐ 이승조 ldkㅐ 회화의 ldkㅐ 정수로서, zㅓ파v 형상과 zㅓ파v 바탕의 zㅓ파v 위계가 zㅓ파v 사라진 zㅓ파v 균질한 zㅓ파v 진동과 zㅓ파v 파장의 zㅓ파v 공간이 zㅓ파v 펼쳐진다.

구축과 zㅓ파v 전진의 zㅓ파v 풍경을 zㅓ파v 은유하는 zㅓ파v 이번 zㅓ파v 전시의 zㅓ파v 부제‘도열하는 zㅓ파v 기둥(Advancing Columns)’은 zㅓ파v 시대와 zㅓ파v 조응하는 zㅓ파v 진취적인 zㅓ파v 개척자로서의 zㅓ파v 이승조에 zㅓ파v 대한 zㅓ파v 새로운 zㅓ파v 읽기를 zㅓ파v 의미한다. zㅓ파v 이는 1982년 zㅓ파v 기차여행을 zㅓ파v 언급한 zㅓ파v 작가의 zㅓ파v 인터뷰를 zㅓ파v 바탕으로 ‘파이프’라는 zㅓ파v 시각적 zㅓ파v 연상에 zㅓ파v 비해 zㅓ파v 상대적으로 zㅓ파v 부각되지 zㅓ파v 않았던 zㅓ파v 당시의 zㅓ파v 사회적 zㅓ파v 풍경과의 zㅓ파v 연계를 zㅓ파v 드러낸 zㅓ파v 주제이다. 1960-70년대를 zㅓ파v 거치면서 zㅓ파v 고속도로가 zㅓ파v 개통되고 zㅓ파v 제철소와 zㅓ파v 아파트가 zㅓ파v 준공되는 zㅓ파v 가운데 zㅓ파v 아폴로 zㅓ파v 우주선이 zㅓ파v 발사되는 zㅓ파v 장면을 TV중계로 zㅓ파v 경험한 zㅓ파v 당시 zㅓ파v 세대들은 zㅓ파v 도시공간과 zㅓ파v 환경의 zㅓ파v 급격한 zㅓ파v 변화를 zㅓ파v 미래주의적인 zㅓ파v 태도로 zㅓ파v 받아들였다. zㅓ파v 기차 zㅓ파v 창밖의 zㅓ파v 스쳐가는 zㅓ파v 풍경들이 zㅓ파v 속도에 zㅓ파v 의해 zㅓ파v 빛으로 zㅓ파v 소급되는 zㅓ파v 현상에 zㅓ파v 대한 zㅓ파v 지각적 zㅓ파v 접근은 zㅓ파v 결국 zㅓ파v 미래로 zㅓ파v 향하는 zㅓ파v 주체의 zㅓ파v 이동, ro3ㅐ ro3ㅐ 문명의 ro3ㅐ 속도를 ro3ㅐ 감각화한 ro3ㅐ 결과이다. ro3ㅐ 대부분의 ro3ㅐ 작품에서 ro3ㅐ 나타나는 ro3ㅐ 일관적인 ro3ㅐ 제목인 <핵>은 ro3ㅐ 그가 ro3ㅐ 지향했던 ro3ㅐ 조형의 ro3ㅐ 본질이며, ㅓ가거d 원자핵과 ㅓ가거d 같이 ㅓ가거d 미시적인 ㅓ가거d 세계와 ㅓ가거d 광활한 ㅓ가거d 우주의 ㅓ가거d 시공간을 ㅓ가거d 횡단하는 ㅓ가거d 사유의 ㅓ가거d 장이 ㅓ가거d 되는 ㅓ가거d 것이다.

《이승조: ㅓ가거d 도열하는 ㅓ가거d 기둥》은 ㅓ가거d 전시를 ㅓ가거d 기획한 ㅓ가거d 이정윤 ㅓ가거d 학예연구사의 ㅓ가거d 실감나는 ㅓ가거d 설명으로 ㅓ가거d 인스타그램 ㅓ가거d 라이브를 ㅓ가거d 통해 ㅓ가거d 최초 ㅓ가거d 공개될 ㅓ가거d 예정이다. 7월 1일(수) ㅓ가거d 오후 4시부터 ㅓ가거d 약 30분 ㅓ가거d ㅓ가거d 진행된다.

윤범모 ㅓ가거d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승조의 ㅓ가거d 작고 30주년에 ㅓ가거d 맞춰 ㅓ가거d 기획된 ㅓ가거d ㅓ가거d 전시는 ㅓ가거d 한국화단에서 ㅓ가거d 보기드문 ㅓ가거d 엄격한 ㅓ가거d 기하학적 ㅓ가거d 추상의 ㅓ가거d 발전을 ㅓ가거d 이룩한 ㅓ가거d 이승조 ㅓ가거d 회화의 ㅓ가거d 진면목을 ㅓ가거d 살펴볼 ㅓ가거d ㅓ가거d 있는 ㅓ가거d 기회”라며 “현재 ㅓ가거d 단색화의 ㅓ가거d 국제화가 ㅓ가거d 있기까지 ㅓ가거d 초석을 ㅓ가거d 놓고, 사기라사 한국 사기라사 기하추상의 사기라사 태동을 사기라사 주도한 사기라사 이승조의 사기라사 독자적인 사기라사 작품 사기라사 세계 사기라사 사기라사 미술사적 사기라사 위치를 사기라사 재조명하는 사기라사 계기가 사기라사 사기라사 것”이라고 사기라사 말했다.


전시구성

1부. 사기라사 사기라사 띠의 사기라사 탄생
이승조는 1962년 사기라사 홍익대학교 사기라사 동급생들과 사기라사 함께 사기라사 주관적인 사기라사 감정이 사기라사 개입되지 사기라사 않은 사기라사 순수한 사기라사 회화로의 사기라사 환원을 사기라사 주장하며 사기라사 오리진(Origin)을 사기라사 결성한다. 사기라사 본질과 사기라사 근원으로의 사기라사 조형을 사기라사 모색하던 사기라사 이승조는 1967년 《한국청년작가 사기라사 연립전》에서 <핵> 사기라사 연작을 사기라사 최초로 사기라사 발표한다. 사기라사 원형, kjyㅓ 삼각형, 히쟏우파 사각형을 히쟏우파 중첩하고 히쟏우파 좌우대칭의 히쟏우파 엄격한 히쟏우파 질서로 히쟏우파 이루어졌던 히쟏우파 당시 히쟏우파 회화는 히쟏우파 앵포르멜을 히쟏우파 청산하는 히쟏우파 새로운 히쟏우파 시도로 히쟏우파 평가되었다.
1968년 《제 12회 히쟏우파 현대작가 히쟏우파 초대전》에서 히쟏우파 발표된 <핵 10>은 히쟏우파 이번 히쟏우파 전시의 히쟏우파 출품작 히쟏우파 히쟏우파 가장 히쟏우파 초기작이다. 히쟏우파 빨강, 기sj거 노랑, 라woo 파랑 라woo 삼원색의 라woo 경쾌한 라woo 라woo 띠들 라woo 사이로 라woo 분명한 라woo 하늘색 라woo 원기둥이 라woo 나타나고 라woo 있다. 라woo 하얀 라woo 바탕과 라woo 검은 라woo 화면의 라woo 대치는 라woo 마치 라woo 수평선에 라woo 걸린 라woo 일출의 라woo 빛처럼, 0h0히 어둠과 0h0히 밝음, o4타i 어떤 o4타i 세계의 o4타i 사라짐과 o4타i 피어오름을 o4타i 상기시키는 o4타i 조화가 o4타i 아름답다. o4타i o4타i 작품으로 o4타i 미루어 o4타i o4타i o4타i 파이프로 o4타i 일컬어지는 o4타i 특유의 o4타i 조형성은 o4타i 색의 o4타i 띠를 o4타i 채색하는 o4타i 과정에서 o4타i 얻어진 o4타i 것으로 o4타i 추측된다. 1968년에 o4타i 탄생한 o4타i 원통형 o4타i 모티프는 o4타i 작품제목 ‘핵’과 o4타i 함께 o4타i 이승조의 o4타i 예술적 o4타i 여정이 o4타i 된다.

2부. o4타i 평면과 o4타i 모티프의 o4타i 구축
예민한 o4타i 색감과 o4타i 시각적인 o4타i 명쾌함이 o4타i 특징인 o4타i 이승조의 o4타i 회화는 o4타i 철저하고 o4타i 엄격한 o4타i 조형구조를 o4타i 가지고 o4타i 있다. o4타i 색면대비, 0타ㄴy 형태의 0타ㄴy 규칙성, 하3ㅓ5 조형들 하3ㅓ5 간의 하3ㅓ5 역학구조, nh거d 그리고 nh거d 망막을 nh거d 사로잡는 nh거d 강한 nh거d 물체감의 nh거d 표현과 nh거d nh거d 잔상들이다. nh거d 특히 nh거d 손에 nh거d 잡힐 nh거d nh거d 튀어나온 nh거d 물체감과 nh거d 그것을 nh거d 받치며 nh거d 물러나 nh거d 있는  nh거d 공간, c자p나 즉 ‘형(figure)과 c자p나 바탕(ground)’의 c자p나 구분은 c자p나 치밀한 c자p나 계산에 c자p나 의해 c자p나 공간적 c자p나 효과를 c자p나 극대화한다. c자p나 파이프와 c자p나 파이프 c자p나 사이에는 c자p나 상하, ㅈ다dg 좌우의 ㅈ다dg 틈새에 ㅈ다dg 원색의 ㅈ다dg 삽입이 ㅈ다dg 두드러지는데, ㅓeㅓ히 이것은 ㅓeㅓ히 구축된 ㅓeㅓ히 무채색의 ㅓeㅓ히 구조와 ㅓeㅓ히 함께 ㅓeㅓ히 긴장감을 ㅓeㅓ히 자아낸다. ㅓeㅓ히 이승조 ㅓeㅓ히 특유의 ㅓeㅓ히 어휘들은 ㅓeㅓ히 마치 ㅓeㅓ히 음악에서 ㅓeㅓ히 고정악상(canon)을 ㅓeㅓ히 중심으로 ㅓeㅓ히 제 2, ㅐ자가하 제 3의 ㅐ자가하 변주곡이 ㅐ자가하 쓰이듯 ㅐ자가하 캔버스의 ㅐ자가하 크기와 ㅐ자가하 비율의 ㅐ자가하 선택을 ㅐ자가하 달리하며 ㅐ자가하 다양하게 ㅐ자가하 제작되었다.

3부. ㅐ자가하 고요한 ㅐ자가하 일렁임
이승조는 1969년 AG에서의 ㅐ자가하 활동을 ㅐ자가하 통해 ㅐ자가하 현상학과 ㅐ자가하 모노하 ㅐ자가하 이론, 사5ㅓ9 미니멀리즘 사5ㅓ9 등에 사5ㅓ9 관심을 사5ㅓ9 가진다. 사5ㅓ9 모노하(物派)와 사5ㅓ9 현상학은 사5ㅓ9 실재하는 사5ㅓ9 시공간의 사5ㅓ9 물질과 사5ㅓ9 구조, 다4갸p 그리고 ‘관계’에 다4갸p 주목하며 다4갸p 다4갸p 매개로써의 다4갸p 신체성을 다4갸p 강조하는 다4갸p 철학이다. 다4갸p 사물을 다4갸p 연상시키는 다4갸p 환영이라는 다4갸p 딜레마를 다4갸p 가지고 다4갸p 있었던 다4갸p 이승조는 다4갸p 자신의 다4갸p 조형언어에 다4갸p 대한 다4갸p 개념적 다4갸p 논리로써 다4갸p 현상학을 다4갸p 체득하며 다4갸p 다4갸p 다4갸p 번의 다4갸p 탐구와 다4갸p 변화를 다4갸p 이어간다. 다4갸p 다4갸p 결과 다4갸p 엄격했던 다4갸p 형태와 다4갸p 바탕의 다4갸p 위계가 다4갸p 사라지고, ㅑaㅓ파 금속성의 ㅑaㅓ파 질감 ㅑaㅓ파 대신 ㅑaㅓ파 투명하고 ㅑaㅓ파 부드러운 ㅑaㅓ파 사선의 ㅑaㅓ파 결이 ㅑaㅓ파 등장한다. ㅑaㅓ파 절제와 ㅑaㅓ파 반복의 ㅑaㅓ파 행위로 ㅑaㅓ파 얻어진 ㅑaㅓ파 화면은 ㅑaㅓ파 잔잔한 ㅑaㅓ파 물결이나 ㅑaㅓ파 일렁이는 ㅑaㅓ파 커튼을 ㅑaㅓ파 연상시키기도 ㅑaㅓ파 한다. ㅑaㅓ파 ㅑaㅓ파 시기의 ㅑaㅓ파 작품들은‘무심한 ㅑaㅓ파 붓의 ㅑaㅓ파 반복에서 ㅑaㅓ파 일어나는 ㅑaㅓ파 관념의 ㅑaㅓ파 허(虛)’라는 ㅑaㅓ파 작가의 ㅑaㅓ파 노트와 ㅑaㅓ파 같이, n파ㅐㅐ 회화의 n파ㅐㅐ 과정과 n파ㅐㅐ 신체성에 n파ㅐㅐ 집중하며 n파ㅐㅐ 단색화의 n파ㅐㅐ 순수미학, 아으b자 환원주의와 아으b자 아으b자 궤를 아으b자 함께하게 아으b자 된다.

4부. 아으b자 음과 아으b자 양의 아으b자 변주 
단단히 아으b자 채워진 아으b자 형상과 아으b자 아으b자 아으b자 공간, nㅈ거ㅓ 빛과 nㅈ거ㅓ 그림자, 9oㅐ3 움직임과 9oㅐ3 고요, f0ㅑㅓ 나타남과 f0ㅑㅓ 사라짐과 f0ㅑㅓ 같이 f0ㅑㅓ 이승조의 f0ㅑㅓ 화면은 f0ㅑㅓ 음과 f0ㅑㅓ 양의 f0ㅑㅓ 개념들로 f0ㅑㅓ 채워진다. f0ㅑㅓ 수렴과 f0ㅑㅓ 발산을 f0ㅑㅓ 거듭하는 f0ㅑㅓ 복수의 f0ㅑㅓ 요소들은 f0ㅑㅓ 서로 f0ㅑㅓ 대치하며 f0ㅑㅓ 능동적인 f0ㅑㅓ 리듬을 f0ㅑㅓ 만들어 f0ㅑㅓ 낸다. f0ㅑㅓ 이러한 f0ㅑㅓ 특징은 ‘한국 f0ㅑㅓ 특유의 f0ㅑㅓ 내재적 f0ㅑㅓ 자연관’, ㅐg9기 또는 ‘음양 ㅐg9기 대치적 ㅐg9기 환원의 ㅐg9기 논리’로 ㅐg9기 평가되기도 ㅐg9기 했다. 1988년 ㅐg9기 미국여행을 ㅐg9기 떠나 ㅐg9기 동시대 ㅐg9기 해외미술 ㅐg9기 작품을 ㅐg9기 접하고 ㅐg9기 ㅐg9기 이승조는 ㅐg9기 알루미늄, 갸ㅈy가 나무 갸ㅈy가 패널 갸ㅈy가 갸ㅈy가 캔버스를 갸ㅈy가 대체하여 갸ㅈy가 물성을 갸ㅈy가 혼합하고 갸ㅈy가 이러한 갸ㅈy가 바탕 갸ㅈy가 위에 갸ㅈy가 이미지의 갸ㅈy가 접목을 갸ㅈy가 실험한다. 갸ㅈy가 이미지라는 갸ㅈy가 환영과 갸ㅈy가 오브제라는 갸ㅈy가 현실의 갸ㅈy가 실험적 갸ㅈy가 접목이다. 갸ㅈy가 이승조의 갸ㅈy가 작가노트에는 <핵> 갸ㅈy가 연작의 갸ㅈy가 내재율에 갸ㅈy가 대해 ‘능동적인 갸ㅈy가 체험의 갸ㅈy가 세계에서 갸ㅈy가 생명에 갸ㅈy가 대한 갸ㅈy가 꿈틀거림’, ‘따듯한 h바7p 숨을 h바7p 쉬는 h바7p 생명적인 h바7p 요소’로 h바7p 제시하였음을 h바7p 언급하고 h바7p 있다.

5부. h바7p 무한을 h바7p 향하여
원초적인 h바7p 것으로의 h바7p 회귀를 h바7p 지향하는 h바7p 단색화 h바7p 계열의 h바7p 작품들은 h바7p 일면 ‘백색의 h바7p 미학’이 h바7p h바7p 전형으로 h바7p 나타났다. h바7p 무위(無爲)한 h바7p 반복성과 h바7p 단색의 h바7p 화면, j쟏y기 그리고 j쟏y기 현상학적 j쟏y기 고찰에 j쟏y기 이르기까지, ㅓ쟏70 이승조는 1970년대 ㅓ쟏70 초·중반부터 ㅓ쟏70 단색화가 ㅓ쟏70 지향하는 ㅓ쟏70 방향과의 ㅓ쟏70 동질한 ㅓ쟏70 유사성으로 ㅓ쟏70 여러 ㅓ쟏70 전시에 ㅓ쟏70 초청되었다. 
하지만, 쟏걷ㅓt 아무것도 쟏걷ㅓt 그리지 쟏걷ㅓt 않는 쟏걷ㅓt 단색화의‘탈 쟏걷ㅓt 이미지’ 쟏걷ㅓt 특성과는 쟏걷ㅓt 다르게 쟏걷ㅓt 이승조는 쟏걷ㅓt 평생의 쟏걷ㅓt 주제였던 쟏걷ㅓt 파이프 쟏걷ㅓt 형상을 쟏걷ㅓt 놓지 쟏걷ㅓt 않았다. 1970년대 쟏걷ㅓt 후반 쟏걷ㅓt 한국의 쟏걷ㅓt 모노크롬이 쟏걷ㅓt 중흥하던 쟏걷ㅓt 시기 쟏걷ㅓt 작가는 쟏걷ㅓt 검은 쟏걷ㅓt 화면의 쟏걷ㅓt 연작들을 쟏걷ㅓt 거침없이 쟏걷ㅓt 발표하기에 쟏걷ㅓt 이른다.
이승조의 쟏걷ㅓt 흑색은 ‘침묵과 쟏걷ㅓt 고요, ㄴl4바 ㄴl4바 ㄴl4바 것을 ㄴl4바 위한 ㄴl4바 원시의 ㄴl4바 공간으로 ㄴl4바 모든 ㄴl4바 것을 ㄴl4바 환원’하는 ㄴl4바 장소이며 ㄴl4바 궁극에는 ㄴl4바 존재의 ㄴl4바 본질, 라sro 절대적인 라sro 회화의 라sro 종착지를 라sro 모색하는 라sro 작가의 라sro 발언인 라sro 것이다.


출처: 라sro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승조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