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진 : Lover, ghost and me

갤러리도스 본관

Jan. 20, 2021 ~ Jan. 26, 2021

부드럽고도 r쟏기ㅓ 날카로운
갤러리 r쟏기ㅓ 도스 r쟏기ㅓ 큐레이터 r쟏기ㅓ 김치현

살아가기 r쟏기ㅓ 위해 r쟏기ㅓ 관계를 r쟏기ㅓ 맺고 r쟏기ㅓ r쟏기ㅓ 매듭이 r쟏기ㅓ 다시 r쟏기ㅓ 관계를 r쟏기ㅓ 끌어온다. r쟏기ㅓ 인간이기에 r쟏기ㅓ 살갗에 r쟏기ㅓ 스치고 r쟏기ㅓ 만나지 r쟏기ㅓ 못할 r쟏기ㅓ 거리에서도 r쟏기ㅓ 차마 r쟏기ㅓ 목적대로 r쟏기ㅓ 내뱉지 r쟏기ㅓ 못한 r쟏기ㅓ 둘러댐이 r쟏기ㅓ 두루뭉술하게 r쟏기ㅓ 관계의 r쟏기ㅓ 그물 r쟏기ㅓ 사이로 r쟏기ㅓ 뿜어져 r쟏기ㅓ 나온다. r쟏기ㅓ 이수진은 r쟏기ㅓ 관계가 r쟏기ㅓ 지닌 r쟏기ㅓ 부드럽지만 r쟏기ㅓ 때로는 r쟏기ㅓ 가시 r쟏기ㅓ 돋친 r쟏기ㅓ 면모를 r쟏기ㅓ 동화와도 r쟏기ㅓ 같은 r쟏기ㅓ 천진난만한 r쟏기ㅓ 화면으로 r쟏기ㅓ 보여준다. r쟏기ㅓ r쟏기ㅓ 해맑음은 r쟏기ㅓ 복잡하게 r쟏기ㅓ 여겨졌던 r쟏기ㅓ 지난 r쟏기ㅓ 사건에 r쟏기ㅓ 대한 r쟏기ㅓ 허탈하고도 r쟏기ㅓ 우스운 r쟏기ㅓ 깨우침 r쟏기ㅓ 일수도 r쟏기ㅓ 있지만 r쟏기ㅓ 속내를 r쟏기ㅓ 들여다보면 r쟏기ㅓ 이해타산을 r쟏기ㅓ 넘어선 r쟏기ㅓ 욕망과 r쟏기ㅓ 시기로 r쟏기ㅓ 얼룩진 r쟏기ㅓ 미소 r쟏기ㅓ 짓는 r쟏기ㅓ 가면처럼 r쟏기ㅓ 잔혹한 r쟏기ㅓ 블랙코미디일 r쟏기ㅓ 수도 r쟏기ㅓ 있다. 

사회는 r쟏기ㅓ 개개인이 r쟏기ㅓ 모여 r쟏기ㅓ 서로의 r쟏기ㅓ 영역을 r쟏기ㅓ 침범하지 r쟏기ㅓ 않고 r쟏기ㅓ 원활히 r쟏기ㅓ 돌아가는 r쟏기ㅓ r쟏기ㅓ 보이지만 r쟏기ㅓ 작가는 r쟏기ㅓ r쟏기ㅓ 둥글고 r쟏기ㅓ 부드러운 r쟏기ㅓ 껍질의 r쟏기ㅓ 경계가 r쟏기ㅓ 지닌 r쟏기ㅓ 싸늘한 r쟏기ㅓ 모서리를 r쟏기ㅓ 조명한다. r쟏기ㅓ 삶의 r쟏기ㅓ 사소한 r쟏기ㅓ 공간을 r쟏기ㅓ 채운 r쟏기ㅓ 삶의 r쟏기ㅓ 구성원들은 r쟏기ㅓ 대부분이 r쟏기ㅓ 어린 r쟏기ㅓ 시절부터 r쟏기ㅓ 세상을 r쟏기ㅓ 무탈하게 r쟏기ㅓ 살아가기 r쟏기ㅓ 위한 r쟏기ㅓ 방법을 r쟏기ㅓ 익히기 r쟏기ㅓ 위해 r쟏기ㅓ 배려와 r쟏기ㅓ 논리를 r쟏기ㅓ 배웠다. r쟏기ㅓ 배움의 r쟏기ㅓ 다음에는 r쟏기ㅓ r쟏기ㅓ 저마다 r쟏기ㅓ 온도가 r쟏기ㅓ 조금씩 r쟏기ㅓ 다른 r쟏기ㅓ 보금자리가 r쟏기ㅓ 있다. r쟏기ㅓ 하지만 r쟏기ㅓ 스스로 r쟏기ㅓ 결정한 r쟏기ㅓ r쟏기ㅓ 없는 r쟏기ㅓ 보살핌의 r쟏기ㅓ 울타리 r쟏기ㅓ 밖에서는 r쟏기ㅓ 형체를 r쟏기ㅓ 알아볼 r쟏기ㅓ r쟏기ㅓ 없는 r쟏기ㅓ 모순이 r쟏기ㅓ 과정의 r쟏기ㅓ 도처에 r쟏기ㅓ 뿌리를 r쟏기ㅓ 내리고 r쟏기ㅓ 있었다. r쟏기ㅓ 상식과 r쟏기ㅓ 적정선이라는 r쟏기ㅓ 암묵적인 r쟏기ㅓ 규칙이 r쟏기ㅓ 무너지는 r쟏기ㅓ 순간에는 r쟏기ㅓ 배덕감이라는 r쟏기ㅓ 걸림돌이 r쟏기ㅓ 마음을 r쟏기ㅓ 지그시 r쟏기ㅓ 짓누르지만 r쟏기ㅓ 그것을 r쟏기ㅓ 밟고 r쟏기ㅓ 넘어서면 r쟏기ㅓ r쟏기ㅓ 편안함과 r쟏기ㅓ 쾌감이 r쟏기ㅓ 찾아오기도 r쟏기ㅓ 한다. r쟏기ㅓ 하지만 r쟏기ㅓ 그렇게 r쟏기ㅓ 울타리를 r쟏기ㅓ 넘어서는 r쟏기ㅓ 개인이 r쟏기ㅓ 가득 r쟏기ㅓ r쟏기ㅓ 사회에서는 r쟏기ㅓ 경계를 r쟏기ㅓ 넘는 r쟏기ㅓ 인식이 r쟏기ㅓ 무뎌지면서 r쟏기ㅓ 고요한 r쟏기ㅓ 표면 r쟏기ㅓ 아래 r쟏기ㅓ r쟏기ㅓ 격렬한 r쟏기ㅓ 충돌과 r쟏기ㅓ 상흔으로 r쟏기ㅓ 채워진다. 

이수진이 r쟏기ㅓ 그려내는 r쟏기ㅓ 광경에는 r쟏기ㅓ 사건의 r쟏기ㅓ 결과가 r쟏기ㅓ 아닌 r쟏기ㅓ 과정이 r쟏기ㅓ 담겨있다. r쟏기ㅓ 설명하듯 r쟏기ㅓ 보여주는 r쟏기ㅓ 분할된 r쟏기ㅓ 여러 r쟏기ㅓ 장면 r쟏기ㅓ r쟏기ㅓ 하나가 r쟏기ㅓ 아니라 r쟏기ㅓ 우리가 r쟏기ㅓ 굳이 r쟏기ㅓ 느끼려 r쟏기ㅓ 하지 r쟏기ㅓ 않는 r쟏기ㅓ 흐르는 r쟏기ㅓ 시간의 r쟏기ㅓ r쟏기ㅓ 순간이 r쟏기ㅓ 박제된 r쟏기ㅓ r쟏기ㅓ 멈추어있다. r쟏기ㅓ 인물의 r쟏기ㅓ 시선은 r쟏기ㅓ 작가가 r쟏기ㅓ 만들어낸 r쟏기ㅓ 임의의 r쟏기ㅓ 공간 r쟏기ㅓ r쟏기ㅓ 어떤 r쟏기ㅓ 대상을 r쟏기ㅓ 향하고 r쟏기ㅓ 있거나 r쟏기ㅓ 관객의 r쟏기ㅓ 눈에는 r쟏기ㅓ 보이지 r쟏기ㅓ 않는 r쟏기ㅓ 지점을 r쟏기ㅓ 향해있다. r쟏기ㅓ 하지만 r쟏기ㅓ 화면 r쟏기ㅓ 속의 r쟏기ㅓ 인물들은 r쟏기ㅓ 서로의 r쟏기ㅓ 위치를 r쟏기ㅓ 향해 r쟏기ㅓ 서있다 r쟏기ㅓ 해도 r쟏기ㅓ 결코 r쟏기ㅓ 눈을 r쟏기ㅓ 마주치지 r쟏기ㅓ 않는다. r쟏기ㅓ 관계를 r쟏기ㅓ 단순하고 r쟏기ㅓ 상징적으로 r쟏기ㅓ 묶어서 r쟏기ㅓ 표현하는 r쟏기ㅓ 눈빛이 r쟏기ㅓ 교차하는 r쟏기ㅓ 순간은 r쟏기ㅓ 찾아보기 r쟏기ㅓ 힘들다. r쟏기ㅓ 얼굴을 r쟏기ㅓ 가까이 r쟏기ㅓ 마주하는 r쟏기ㅓ 드문 r쟏기ㅓ 장면마저도 r쟏기ㅓ 의사소통이 r쟏기ㅓ 불가능한 r쟏기ㅓ 대상끼리의 r쟏기ㅓ 충돌로 r쟏기ㅓ 표현되어있다. r쟏기ㅓ 관객의 r쟏기ㅓ 입장에서 r쟏기ㅓ 몰입할 r쟏기ㅓ r쟏기ㅓ 있는 r쟏기ㅓ 인물과 r쟏기ㅓ r쟏기ㅓ 장면에 r쟏기ㅓ 대치된 r쟏기ㅓ r쟏기ㅓ 장막에 r쟏기ㅓ 가려진 r쟏기ㅓ r쟏기ㅓ r쟏기ㅓ 없는 r쟏기ㅓ 존재는 r쟏기ㅓ 인기척을 r쟏기ㅓ 느낄 r쟏기ㅓ 만큼만 r쟏기ㅓ 조용히 r쟏기ㅓ 자리를 r쟏기ㅓ 채우고 r쟏기ㅓ 있다. r쟏기ㅓ 어딘지 r쟏기ㅓ 불편해 r쟏기ㅓ 보이는 r쟏기ㅓ 인물의 r쟏기ㅓ 자세와 r쟏기ㅓ 무덤덤한 r쟏기ㅓ 표정은 r쟏기ㅓ 작품의 r쟏기ㅓ 분위기를 r쟏기ㅓ 어둡지 r쟏기ㅓ 않으면서도 r쟏기ㅓ 싸늘하게 r쟏기ㅓ 조절한다. 

정서적 r쟏기ㅓ 안정을 r쟏기ㅓ 얻을 r쟏기ㅓ r쟏기ㅓ 있던 r쟏기ㅓ 따뜻한 r쟏기ㅓ 배려 r쟏기ㅓ 또한 r쟏기ㅓ 어떠한 r쟏기ㅓ 시각에서는 r쟏기ㅓ 모순의 r쟏기ㅓ 정점일 r쟏기ㅓ r쟏기ㅓ 있다. r쟏기ㅓ 작가는 r쟏기ㅓ 이성의 r쟏기ㅓ 간판을 r쟏기ㅓ 달고 r쟏기ㅓ 흠집에 r쟏기ㅓ 무감각해진 r쟏기ㅓ 동시대에 r쟏기ㅓ 반드시 r쟏기ㅓ 필요한 r쟏기ㅓ 비이성과 r쟏기ㅓ 모순이 r쟏기ㅓ 무엇인지 r쟏기ㅓ 들쑤신다. r쟏기ㅓ 스치듯 r쟏기ㅓ 보면 r쟏기ㅓ 천진난만하고 r쟏기ㅓ 달콤한 r쟏기ㅓ 이야기가 r쟏기ㅓ 깃든 r쟏기ㅓ r쟏기ㅓ 그려진 r쟏기ㅓ 작품에서 r쟏기ㅓ 냉소적인 r쟏기ㅓ 싸늘한 r쟏기ㅓ 감상을 r쟏기ㅓ 읽는 r쟏기ㅓ 것은 r쟏기ㅓ 어떤 r쟏기ㅓ 관객에게 r쟏기ㅓ 있어서는 r쟏기ㅓ 유쾌하지 r쟏기ㅓ 않을 r쟏기ㅓ 수도 r쟏기ㅓ 있다. r쟏기ㅓ 상대가 r쟏기ㅓ 어떤 r쟏기ㅓ 이야기를 r쟏기ㅓ 하는지 r쟏기ㅓ 주의를 r쟏기ㅓ 기울이지 r쟏기ㅓ 않고 r쟏기ㅓ 듣고 r쟏기ㅓ 싶은 r쟏기ㅓ 이야기를 r쟏기ㅓ 들으며 r쟏기ㅓ 예측한 r쟏기ㅓ 내용과 r쟏기ㅓ 비슷함에 r쟏기ㅓ 자기 r쟏기ㅓ 위안에 r쟏기ㅓ 정착하는 r쟏기ㅓ 것은 r쟏기ㅓ 쉽고 r쟏기ㅓ 간편하다. r쟏기ㅓ 하지만 r쟏기ㅓ 작가가 r쟏기ㅓ 대접하는 r쟏기ㅓ 정성의 r쟏기ㅓ 온도는 r쟏기ㅓ 반드시 r쟏기ㅓ 따뜻한 r쟏기ㅓ 것이 r쟏기ㅓ 아니다. r쟏기ㅓ 이해의 r쟏기ㅓ 부재로 r쟏기ㅓ 인한 r쟏기ㅓ 관계 r쟏기ㅓ 아닌 r쟏기ㅓ 관계의 r쟏기ㅓ 세태가 r쟏기ㅓ 담겨있는 r쟏기ㅓ 이수진의 r쟏기ㅓ 작품을 r쟏기ㅓ 통해 r쟏기ㅓ 환상을 r쟏기ㅓ 기대하고 r쟏기ㅓ 찾은 r쟏기ㅓ 곳에서 r쟏기ㅓ 마주한 r쟏기ㅓ 현실이 r쟏기ㅓ 도리어 r쟏기ㅓ 감정에 r쟏기ㅓ 새로운 r쟏기ㅓ 깊이를 r쟏기ㅓ 새기게 r쟏기ㅓ 된다.
 

참여작가: r쟏기ㅓ 이수진

출처: r쟏기ㅓ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내가 s카ㅐ다 s카ㅐ다 위성 The Satellite That I Shoot Up

Feb. 18, 2021 ~ July 25, 2021

팀랩: 타다7ㅓ 라이프 teamLab: LIFE

Sept. 25, 2020 ~ April 4, 2021

혁명은 z자타거 도시적으로 THE REVOLUTION IS URBAN

Dec. 11, 2020 ~ April 1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