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진 개인전: Ghost Image

드로잉룸

Nov. 10, 2021 ~ Nov. 30, 2021

불안과 바nh7 안정 바nh7 사이, 3차나ㅈ 매체와 3차나ㅈ 매체 3차나ㅈ 사이
김시습

회화를 3차나ㅈ 작업의 3차나ㅈ 주된 3차나ㅈ 매체로 3차나ㅈ 삼는 3차나ㅈ 작가인 3차나ㅈ 이수진은 3차나ㅈ 자신의 3차나ㅈ 그림을 3차나ㅈ 주로 3차나ㅈ 불안이라는 3차나ㅈ 키워드 3차나ㅈ 주변에 3차나ㅈ 위치시킨다. 3차나ㅈ 그렇다고 3차나ㅈ 해서 3차나ㅈ 그가 3차나ㅈ 불안을 3차나ㅈ 느끼게 3차나ㅈ 하는 3차나ㅈ 그림을 3차나ㅈ 그리는 3차나ㅈ 것은 3차나ㅈ 아니다. 3차나ㅈ 불안이나 3차나ㅈ 공포를 3차나ㅈ 유발하는 3차나ㅈ 상황에 3차나ㅈ 대한 3차나ㅈ 묘사가 3차나ㅈ 그림 3차나ㅈ 속에 3차나ㅈ 자주 3차나ㅈ 나타나긴 3차나ㅈ 하지만, w걷kb w걷kb 불안이 w걷kb 그림을 w걷kb 보는 w걷kb 사람에게까지 w걷kb 전달되는 w걷kb 경우는 w걷kb 드물다.
그의 w걷kb 그림은 w걷kb 대부분 w걷kb 작은 w걷kb 크기나 w걷kb 회색조의 w걷kb 건조한 w걷kb 톤, vq사자 두텁지 vq사자 않은 vq사자 붓질 vq사자 등으로 vq사자 인해 vq사자 감정이 vq사자 매우 vq사자 절제되어 vq사자 있다. vq사자 때문에 vq사자 보는 vq사자 사람의 vq사자 불안한 vq사자 심리를 vq사자 자극하기보다는 vq사자 그려진 vq사자 내용과는 vq사자 반대로 vq사자 오히려 vq사자 귀엽거나 vq사자 유머러스하게 vq사자 느껴지는 vq사자 경우가 vq사자 많다. vq사자 그럼에도 vq사자 이수진의 vq사자 그림을 vq사자 불안이라는 vq사자 심리와 vq사자 연결한다면, ㅐ나0p 이는 ㅐ나0p 작가 ㅐ나0p 자신이 ㅐ나0p 불안을 ㅐ나0p 다스리는 ㅐ나0p 방식과 ㅐ나0p 관련이 ㅐ나0p 있다고 ㅐ나0p 말해야 ㅐ나0p ㅐ나0p ㅐ나0p 같다. ㅐ나0p 이수진은 ㅐ나0p 그림을 ㅐ나0p 통해 ㅐ나0p 실제였다면 ㅐ나0p 두려움이나 ㅐ나0p 불안을 ㅐ나0p 유발했을 ㅐ나0p 상황이나 ㅐ나0p 장면을 ㅐ나0p 사소하거나 ㅐ나0p 이해 ㅐ나0p 가능한 ㅐ나0p 대상으로 ㅐ나0p 만들어버리는 ㅐ나0p 일을 ㅐ나0p 반복하는 ㅐ나0p 것이다. ㅐ나0p 지난 ㅐ나0p 개인전의 ㅐ나0p 제목 «불안에 ㅐ나0p 맞서는 ㅐ나0p 기술»(2020, 3갸파3 3갸파3 그레잇 3갸파3 컬렉션)은 3갸파3 작가의 3갸파3 이러한 3갸파3 회화 3갸파3 제작 3갸파3 과정을 3갸파3 지시하는 3갸파3 말로 3갸파3 여겨진다.

작가의 3갸파3 작업 3갸파3 과정이 3갸파3 종종 (많은 3갸파3 경우 3갸파3 작가 3갸파3 자신에 3갸파3 의해) 3갸파3 수행의 3갸파3 과정이라 3갸파3 언급되는 3갸파3 것을 3갸파3 떠올린다면, fg4파 이수진이 fg4파 자신의 fg4파 작업 fg4파 과정을 fg4파 불안에 fg4파 맞서는 fg4파 과정이라 fg4파 칭하는 fg4파 것은 fg4파 흥미롭다. fg4파 반복되는 fg4파 작업을 fg4파 통해 fg4파 불안에 fg4파 맞서는 fg4파 행위 fg4파 또한 fg4파 넓은 fg4파 의미에서는 fg4파 수행의 fg4파 일종이라 fg4파 fg4파 수도 fg4파 있겠지만, ㅓ862 이는 ㅓ862 수행에 ㅓ862 비해 ㅓ862 훨씬 ㅓ862 ㅓ862 세속적이고 ㅓ862 솔직한 ㅓ862 감정들을 ㅓ862 상기시킨다.
불안의 ㅓ862 요소는 ㅓ862 일상에 ㅓ862 산재해 ㅓ862 있다는 ㅓ862 점에서 ㅓ862 불안이란 ㅓ862 내가 ㅓ862 세상을 ㅓ862 등지거나 ㅓ862 떠나기 ㅓ862 전까지는 ㅓ862 결코 ㅓ862 사라지지 ㅓ862 않는 ㅓ862 것이다. ㅓ862 그런 ㅓ862 의미에서 ㅓ862 불안에 ㅓ862 맞선다는 ㅓ862 것은 ㅓ862 수행처럼 ㅓ862 나를 ㅓ862 점점 ㅓ862 고양시키는 ㅓ862 일이 ㅓ862 아니다. ㅓ862 이보다는 ㅓ862 간발의 ㅓ862 차이로 ㅓ862 아슬아슬하게 ㅓ862 나를 ㅓ862 빗겨 ㅓ862 지나가는 ㅓ862 재난의 ㅓ862 장면을 ㅓ862 머릿속에서 ㅓ862 서둘러 ㅓ862 지워버리고 ㅓ862 태연한 ㅓ862 ㅓ862 ㅓ862 다음 ㅓ862 시퀀스를 ㅓ862 나의 ㅓ862 삶에 ㅓ862 이어붙이는, eㄴy아 시지프스의 eㄴy아 형벌과도 eㄴy아 같이 eㄴy아 끝없이 eㄴy아 반복해야 eㄴy아 하는 eㄴy아 기억 eㄴy아 eㄴy아 편집 eㄴy아 행위에 eㄴy아 가까운 eㄴy아 것이다.

이번 eㄴy아 전시 «고스트 eㄴy아 이미지»에서 eㄴy아 작가는 eㄴy아 불안이라는 eㄴy아 주제에 eㄴy아 대한 eㄴy아 기존의 eㄴy아 관심을 eㄴy아 이어가는 eㄴy아 한편으로 eㄴy아 지난 eㄴy아 개인전 eㄴy아 이래로 eㄴy아 시작한 eㄴy아 새로운 eㄴy아 실험의 eㄴy아 결과를 eㄴy아 선보인다. eㄴy아 eㄴy아 실험이란 eㄴy아 바로 eㄴy아 영화의 eㄴy아 장면을 eㄴy아 그림의 eㄴy아 소재로 eㄴy아 삼는 eㄴy아 것이다. eㄴy아 작가는 eㄴy아 주로 eㄴy아 공포나 eㄴy아 스릴러 eㄴy아 등의 eㄴy아 장르로 eㄴy아 분류되는 eㄴy아 영화나 eㄴy아 드라마 eㄴy아 속에서 eㄴy아 장면을 eㄴy아 차용하고 eㄴy아 변주하여 eㄴy아 그림으로 eㄴy아 옮겨 eㄴy아 그렸다.
선택된 eㄴy아 장면은 eㄴy아 보통 eㄴy아 불안한 eㄴy아 심리 eㄴy아 상태를 eㄴy아 표현하거나 eㄴy아 불안과 eㄴy아 관련된 eㄴy아 본인의 eㄴy아 경험이나 eㄴy아 상황을 eㄴy아 환기시키는 eㄴy아 장면이지만 eㄴy아 선택에 eㄴy아 어떤 eㄴy아 분명한 eㄴy아 기준이 eㄴy아 있었던 eㄴy아 것은 eㄴy아 아니라고 eㄴy아 한다. eㄴy아 다만 eㄴy아 작가는 eㄴy아 장면의 eㄴy아 상징성을 eㄴy아 최대한 eㄴy아 배제하려 eㄴy아 노력한다. eㄴy아 작품을 eㄴy아 보고 eㄴy아 그것이 eㄴy아 어떤 eㄴy아 영화에서 eㄴy아 차용된 eㄴy아 것인지를 eㄴy아 알아맞힐 eㄴy아 eㄴy아 있는 eㄴy아 경우는 eㄴy아 거의 eㄴy아 없다. eㄴy아 그리하여 eㄴy아 그림은 eㄴy아 친근함과 eㄴy아 낯섦이라는 eㄴy아 반대되는 eㄴy아 느낌을 eㄴy아 동시에 eㄴy아 가진다.
작가의 eㄴy아 이러한 eㄴy아 실험은 eㄴy아 그림 eㄴy아 eㄴy아 이미지의 eㄴy아 파편성이나 eㄴy아 산만함을 eㄴy아 더욱 eㄴy아 부각시킴으로써 eㄴy아 산재한 eㄴy아 불안에 eㄴy아 맞선다는 eㄴy아 행위를 eㄴy아 더욱 eㄴy아 두드러지게 eㄴy아 만든다. eㄴy아 여기저기 eㄴy아 흩어져 eㄴy아 잠복해 eㄴy아 있는 eㄴy아 불안의 eㄴy아 모습을 eㄴy아 상기시키듯 eㄴy아 그림 eㄴy아 속의 eㄴy아 이미지는 eㄴy아 이제 eㄴy아 특정한 eㄴy아 하나의 eㄴy아 서사 eㄴy아 속에서는 eㄴy아 결코 eㄴy아 봉합되지 eㄴy아 않은 eㄴy아 eㄴy아 애매하고 eㄴy아 어렴풋한 eㄴy아 분위기만으로 eㄴy아 자신을 eㄴy아 드러낸다.

<자동차 eㄴy아 사고(벽을 eㄴy아 뚫은)>(2021), <자동차 vf기8 사고(물에 vf기8 빠지는)>(2021), <자동차 s거으다 사고(떨어지는)>(2021), <자동차 ju바a 사고(불에 ju바a 타는)>(2021), <자동차 우tcㅐ 사고(뒤집어지는)>(2021)는 우tcㅐ 다양한 우tcㅐ 종류의 우tcㅐ 자동차 우tcㅐ 사고를 우tcㅐ 나열했다는 우tcㅐ 점에서 우tcㅐ 하나의 우tcㅐ 연작으로 우tcㅐ 여겨진다.
이들은 우tcㅐ 나열한 우tcㅐ 순서대로 우tcㅐ 각각 <비틀쥬스>, <빌어먹을 걷jㅓ7 세상 걷jㅓ7 따위 걷jㅓ7 시즌 1>, <이블 걷q라k 데드 3 – 걷q라k 암흑의 걷q라k 군단>, <내가 w7vp 사는 w7vp 피부>, <파고>에서 s9ㅐn 빌려온 s9ㅐn 이미지를 s9ㅐn 그린 s9ㅐn 것이다. s9ㅐn 표현이 s9ㅐn 최소화된 s9ㅐn 상태로 s9ㅐn 반복적으로 s9ㅐn 묘사된 s9ㅐn 맥락이 s9ㅐn 모두 s9ㅐn 다른 s9ㅐn 다섯 s9ㅐn 개의 s9ㅐn 자동차 s9ㅐn 사고 s9ㅐn 장면을 s9ㅐn 그린 s9ㅐn 그림의 s9ㅐn 병치 s9ㅐn 안에서 s9ㅐn 우리가 s9ㅐn 보게 s9ㅐn 되는 s9ㅐn 것은 s9ㅐn 개별 s9ㅐn 사고의 s9ㅐn 내용과 s9ㅐn 의미보다는 s9ㅐn 오히려 s9ㅐn 현실 s9ㅐn 속에서 s9ㅐn 사고가 s9ㅐn 반복되는 s9ㅐn 형식 s9ㅐn 자체라 s9ㅐn 말해야 s9ㅐn s9ㅐn s9ㅐn 같다.

<“갤러리에 s9ㅐn 연장해달라고 s9ㅐn 전화할까?”>(2021), <“계속 파1우b 작업해”>(2021), <기다리는 ufqㅓ 붓>(2021)은 ufqㅓ 모두 ufqㅓ 아리 ufqㅓ 에스터 ufqㅓ 감독의 ufqㅓ 영화 <유전>에서 ufqㅓ 가져온 ufqㅓ 이미지를 ufqㅓ 작가가 ufqㅓ 다소 ufqㅓ 변형하여 ufqㅓ 그린 ufqㅓ 것이다. ufqㅓ 역시 ufqㅓ 영화 ufqㅓ 속에서는 ufqㅓ 너무나 ufqㅓ 사소하게 ufqㅓ 지나가는 ufqㅓ 장면을 ufqㅓ 옮겨 ufqㅓ 그린 ufqㅓ 것이므로 ufqㅓ ufqㅓ 컨텍스트가 ufqㅓ 의미 ufqㅓ 있게 ufqㅓ 다가오지는 ufqㅓ 않는다. ufqㅓ 그보다는 ufqㅓ 전시를 ufqㅓ 준비하며 ufqㅓ 시달렸을 ufqㅓ 작가 ufqㅓ 자신의 ufqㅓ 불안 ufqㅓ 강박이 ufqㅓ 떠올라 ufqㅓ 보는 ufqㅓ 이를 ufqㅓ 웃음 ufqㅓ 짓게 ufqㅓ 만든다.

전시 ufqㅓ 제목 «고스트 ufqㅓ 이미지»는 ufqㅓ 마치 ufqㅓ 유령의 ufqㅓ 모습처럼 ufqㅓ 상상의 ufqㅓ ufqㅓ 사이로 ufqㅓ 문득 ufqㅓ 얼굴을 ufqㅓ 내미는 ufqㅓ 불안의 ufqㅓ 이미지를 ufqㅓ 생각하며 ufqㅓ 작가가 ufqㅓ 고른 ufqㅓ 이름일 ufqㅓ 것이다. ufqㅓ 그런데 ufqㅓ 주로 ufqㅓ 매체와 ufqㅓ 관련하여 ufqㅓ 사용되는 ufqㅓ ufqㅓ 말의 ufqㅓ ufqㅓ 다른 ufqㅓ 쓰임 ufqㅓ 또한 ufqㅓ 이수진의 ufqㅓ 회화를 ufqㅓ 설명하는 ufqㅓ 측면이 ufqㅓ 있는 ufqㅓ ufqㅓ 같다.

ufqㅓ 말은 ufqㅓ 일반적이거나 ufqㅓ 정상적인 ufqㅓ 방식으로 ufqㅓ 포착된 ufqㅓ 대상이 ufqㅓ 아닌, m거라ㅓ 화면과 m거라ㅓ 화면 m거라ㅓ m거라ㅓ 이미지 m거라ㅓ 사이에 m거라ㅓ 끼어 m거라ㅓ 있는 m거라ㅓ 이물질과도 m거라ㅓ 같은 m거라ㅓ 잔상을 m거라ㅓ 일컫는 m거라ㅓ 말로 m거라ㅓ 사용된다. m거라ㅓ 부적절한 m거라ㅓ 전파의 m거라ㅓ 수신으로 m거라ㅓ 인해 m거라ㅓ 텔레비전 m거라ㅓ 등의 m거라ㅓ 화면에 m거라ㅓ 이미지가 m거라ㅓ 다중으로 m거라ㅓ 겹쳐져 m거라ㅓ 나타나는 m거라ㅓ 현상을 m거라ㅓ 고스트 m거라ㅓ 현상이라 m거라ㅓ 부르는 m거라ㅓ 것처럼 m거라ㅓ 말이다.

불안과 m거라ㅓ 안정 m거라ㅓ 사이, jz다으 그리고 jz다으 매체와 jz다으 매체 jz다으 사이에 jz다으 끼어 jz다으 있는 jz다으 이미지라는 jz다으 점에서 jz다으 이수진이 jz다으 화폭에 jz다으 담은 jz다으 이미지를 jz다으 고스트 jz다으 이미지라 jz다으 부르는 jz다으 것에 jz다으 jz다으 무리가 jz다으 없을 jz다으 jz다으 같다. jz다으 불안이라는 jz다으 주제에 jz다으 대한 jz다으 탐구가 jz다으 정상적 jz다으 삶의 jz다으 안정성에 jz다으 의문을 jz다으 제시하는 jz다으 것과 jz다으 마찬가지로, 파m기기 이수진의 파m기기 그림은 파m기기 회화라는 파m기기 매체를 파m기기 바라보는 파m기기 정상적 파m기기 방식 파m기기 자체에 파m기기 대해서도 파m기기 유의미한 파m기기 질문을 파m기기 던지고 파m기기 있는 파m기기 셈이다.
고스트 파m기기 이미지는 파m기기 현실과 파m기기 이미지로 파m기기 양분되는 파m기기 파m기기 세계 파m기기 파m기기 어느 파m기기 쪽에도 파m기기 속하지 파m기기 않는 파m기기 파m기기 다른 파m기기 차원의 파m기기 세계를 파m기기 지시한다. 파m기기 이미지가 파m기기 현실과의 파m기기 정상적 파m기기 네트워크 파m기기 속에서 파m기기 성립하는 파m기기 하나의 파m기기 생태계 파m기기 안에 파m기기 존재한다면, 기바으거 고스트 기바으거 이미지는 기바으거 기바으거 생태계를 기바으거 교란하거나 기바으거 생태계 기바으거 자체의 기바으거 자의성을 기바으거 다소간 기바으거 드러낸다. 기바으거 하지만 기바으거 기바으거 이미지는 기바으거 허구인 기바으거 이미지를 기바으거 대신하여 기바으거 실재하는 기바으거 사물들의 기바으거 세계로 기바으거 돌아가기를 기바으거 권하지 기바으거 않는다. 기바으거 오히려 기바으거 이미지의 기바으거 세계를 기바으거 기바으거 다른 기바으거 형식으로 기바으거 재조합할 기바으거 기바으거 있는 기바으거 새로운 기바으거 가능성을 기바으거 제시한다.

참여작가: 기바으거 이수진
글: 기바으거 김시습
포스터 기바으거 디자인: 기바으거 시시각각
사진: 기바으거 고정균
설치 기바으거 기바으거 도움: 기바으거 배준현
후원: 기바으거 서울특별시, zuoa 서울문화재단

출처: zuoa 드로잉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크리스티앙 다2f걷 볼탕스키 : 4.4

Oct. 15, 2021 ~ March 27, 2022

현정윤 나다사ㅑ 개인전: See yOu dOwN tHe RoAD

Nov. 17, 2021 ~ Dec. 8, 2021

13 qs1히 번째 qs1히 망설임 The 13th Hesitation

April 13, 2021 ~ March 27,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