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민 개인전 : 아버지의 시대로부터 From The Father's Times

갤러리룩스

June 5, 2020 ~ June 28, 2020

오래된 ㅓ바n9 공간, 27ㅑr 기억의 27ㅑr 시간들
이선민

<아버지의 27ㅑr 시대로부터>작업은 27ㅑr 오랜 27ㅑr 시간동안 27ㅑr 27ㅑr 가지 27ㅑr 일을 27ㅑr 연금해온 27ㅑr 노년 27ㅑr 남성들에 27ㅑr 대한 27ㅑr 초상 27ㅑr 작업이다. 27ㅑr 사진 27ㅑr 27ㅑr 인물들은 27ㅑr 다난한 27ㅑr 한국의 27ㅑr 근현대사가 27ㅑr 변화무쌍하게 27ㅑr 펼쳐졌던 27ㅑr 시대를 27ㅑr 연금술사로서 27ㅑr 27ㅑr 아버지로서 27ㅑr 살아낸 27ㅑr 이들이기도 27ㅑr 하다. 27ㅑr 그렇기에 27ㅑr 이번 <아버지의 27ㅑr 시대로부터>의 27ㅑr 작업은 27ㅑr 격랑의 27ㅑr 시대를 27ㅑr 살아온 27ㅑr 노년 27ㅑr 세대에 27ㅑr 대한 27ㅑr 초상인 27ㅑr 동시에 27ㅑr 이들이 27ㅑr 연금한 27ㅑr 기술과 27ㅑr 가치와 27ㅑr 27ㅑr 살아온 27ㅑr 시대를 27ㅑr 이들 27ㅑr 스스로의 27ㅑr 서술을 27ㅑr 통하여 27ㅑr 반추하는 27ㅑr 기억하기의 27ㅑr 시간이 27ㅑr 되기도 27ㅑr 27ㅑr 것이다.

27ㅑr 작업의 27ㅑr 시작은 2015년 <연금술사>란 27ㅑr 가제를 27ㅑr 가지고 27ㅑr 출발하였다. 27ㅑr 디지털화와 27ㅑr 기계화가 27ㅑr 빠르게 27ㅑr 진행되고 27ㅑr 모든 27ㅑr 것이 27ㅑr 속전속결로 27ㅑr 변화하는 27ㅑr 시대 27ㅑr 속에서 27ㅑr 오랜 27ㅑr 시간 27ㅑr 27ㅑr 27ㅑr 27ㅑr 27ㅑr 손으로 27ㅑr 정교한 27ㅑr 기술을 27ㅑr 연마하며 27ㅑr 변함없이 27ㅑr 자신의 27ㅑr 자리를 27ㅑr 지키고 27ㅑr 있는 27ㅑr 능숙한 27ㅑr 연금술사들을 27ㅑr 만나보고 27ㅑr 싶었다. 27ㅑr 그리고 27ㅑr 그들의 27ㅑr 이야기를 27ㅑr 27ㅑr 기울여 27ㅑr 들어보고 27ㅑr 싶었다. 27ㅑr 현자를 27ㅑr 찾아가 27ㅑr 질문을 27ㅑr 던지는 27ㅑr 순례자처럼 27ㅑr 이들이 27ㅑr 연금한 27ㅑr 것들을 27ㅑr 직접 27ㅑr 바라보고 27ㅑr 그들이 27ㅑr 붙잡은 27ㅑr 가치에 27ㅑr 대하여 27ㅑr 27ㅑr 지금까지의 27ㅑr 삶의 27ㅑr 여정은 27ㅑr 어떠하였는지 27ㅑr 들어보고 27ㅑr 싶었다. 27ㅑr 무슨 27ㅑr 질문을 27ㅑr 하고 27ㅑr 27ㅑr 무슨 27ㅑr 대답을 27ㅑr 들을지는 27ㅑr 미지수였다. 27ㅑr 막연히 27ㅑr 그들의 27ㅑr 오래된 27ㅑr 작업 27ㅑr 공간에서 27ㅑr 그동안 27ㅑr 나의 27ㅑr 윗세대와 27ㅑr 나누지 27ㅑr 못했던 27ㅑr 오래된 27ㅑr 궁금증들에 27ㅑr 대해 27ㅑr 질문하고 27ㅑr 그들과 27ㅑr 이야기를 27ㅑr 나눠보고 27ㅑr 싶었던 27ㅑr 것이다.

27ㅑr 만남은 3대째 27ㅑr 수제맞춤 27ㅑr 양복점을 27ㅑr 경영하고 27ㅑr 있는 27ㅑr 테일러 27ㅑr 이경주님이었다. ‘종로 27ㅑr 양복점’이라는 27ㅑr 가게 27ㅑr 이름처럼 27ㅑr 종로에서 27ㅑr 대대로 27ㅑr 양복점을 27ㅑr 운영하고 27ㅑr 있는 27ㅑr 분이었다. 27ㅑr 처음 27ㅑr 양복점을 27ㅑr 방문했을 27ㅑr 27ㅑr 장식장에 27ㅑr 걸려있는 27ㅑr 양복들보다 27ㅑr 27ㅑr 위에 27ㅑr 나란히 27ㅑr 세워둔 27ㅑr 할아버지와 27ㅑr 아버지의 27ㅑr 사진이 27ㅑr 먼저 27ㅑr 눈에 27ㅑr 들어왔다. 27ㅑr 촬영을 27ㅑr 마치고 27ㅑr 인터뷰를 27ㅑr 하며 27ㅑr 두런두런 27ㅑr 그의 27ㅑr 과거 27ㅑr 이야기들을 27ㅑr 나누었다. 50년 27ㅑr 동안 27ㅑr 양복을 27ㅑr 만들어온 27ㅑr 그에게 27ㅑr 27ㅑr 기술을 27ㅑr 가르쳐 27ㅑr 27ㅑr 것은 27ㅑr 그의 27ㅑr 아버지였다고 27ㅑr 한다. 27ㅑr 그가 27ㅑr 독립할 27ㅑr 27ㅑr 본가로부터 27ㅑr 들고 27ㅑr 나온 27ㅑr 것은 27ㅑr 달랑 27ㅑr 종로양복점이라 27ㅑr 쓰여진 27ㅑr 간판 27ㅑr 하나였다. 27ㅑr 그에게 27ㅑr 양복 27ㅑr 만드는 27ㅑr 기술은 27ㅑr 부모에게 27ㅑr 받은 27ㅑr 유일한 27ㅑr 유산이며 27ㅑr 동시에 27ㅑr 유일한 27ㅑr 생계 27ㅑr 수단이었던 27ㅑr 것이다. 27ㅑr 어쩌면 27ㅑr 가업의 27ㅑr 계승이라는 27ㅑr 책임감보다 27ㅑr 가장으로서의 27ㅑr 책임감이 27ㅑr 27ㅑr 절박했으리라는 27ㅑr 생각이 27ㅑr 들었다. 27ㅑr 짧은 27ㅑr 27ㅑr 27ㅑr 속에 27ㅑr 그가 27ㅑr 감당해야했던 27ㅑr 것들이 27ㅑr 묵직한 27ㅑr 무게감으로 27ㅑr 전해졌다. 27ㅑr 27ㅑr 27ㅑr 가지 27ㅑr 인터뷰 27ㅑr 27ㅑr 인상적이었던 27ㅑr 것은 27ㅑr 그의 27ㅑr 할아버지는 27ㅑr 일본에 27ㅑr 있는 27ㅑr 양복 27ㅑr 학교에서 27ㅑr 양복을 27ㅑr 배웠고 27ㅑr 그의 27ㅑr 아버지는 27ㅑr 만주에 27ㅑr 있는 27ㅑr 유명한 27ㅑr 일본 27ㅑr 양복 27ㅑr 회사에 27ㅑr 취직하여 27ㅑr 양복 27ㅑr 기술을 27ㅑr 배웠다는 27ㅑr 것이다. 27ㅑr 이러한 27ㅑr 이유로 27ㅑr 그가 27ㅑr 태어난 27ㅑr 곳은 27ㅑr 만주였고 27ㅑr 해방이 27ㅑr 되자 27ㅑr 아버지는 27ㅑr 가족을 27ㅑr 데리고 27ㅑr 서울로 27ㅑr 돌아와 27ㅑr 할아버지가 27ㅑr 하시던 27ㅑr 종로 27ㅑr 양복점을 27ㅑr 운영했다고 27ㅑr 한다. 27ㅑr 이렇듯 27ㅑr 그가 27ㅑr 태어나기도 27ㅑr 전부터 27ㅑr 그의 27ㅑr 할아버지와 27ㅑr 아버지는 27ㅑr 일제 27ㅑr 강점기라는 27ㅑr 시대적 27ㅑr 배경 27ㅑr 하에서 27ㅑr 일본으로 27ㅑr 만주로 27ㅑr 이주를 27ㅑr 감행하며 27ㅑr 기술을 27ㅑr 습득하고 27ㅑr 가족을 27ㅑr 부양하며 27ㅑr 가업을 27ㅑr 세워갔던 27ㅑr 것이다. 27ㅑr 27ㅑr 종로 27ㅑr 양복점의 27ㅑr 연대기가 27ㅑr 연금술사라는 27ㅑr 작업의 27ㅑr 가제를 <아버지의 27ㅑr 시대로부터>라는 27ㅑr 제목으로 27ㅑr 변경하게 27ㅑr 27ㅑr 이유이기도 27ㅑr 하다. 27ㅑr 인터뷰를 27ㅑr 시작하며 27ㅑr 태어난 27ㅑr 년도를 27ㅑr 물었을 27ㅑr 27ㅑr 그는 27ㅑr 자신을 27ㅑr 해방둥이라고 27ㅑr 소개하였다. 27ㅑr 평범하게 27ㅑr 보이는 27ㅑr 그의 27ㅑr 테일러로서의 27ㅑr 삶은 27ㅑr 이러한 27ㅑr 시대의 27ㅑr 영향 27ㅑr 아래에 27ㅑr 놓여 27ㅑr 있었고 27ㅑr 결혼하여 27ㅑr 이사를 10번이나 27ㅑr 다니면서도 27ㅑr 아버지에게 27ㅑr 물려받은 27ㅑr 종로 27ㅑr 양복점의 27ㅑr 간판만은 27ㅑr 계속 27ㅑr 가지고 27ㅑr 다닐 27ㅑr 정도로 27ㅑr 이 ‘종로 27ㅑr 양복점’이라는 27ㅑr 말에는 27ㅑr 그의 27ㅑr 27ㅑr 삶의 27ㅑr 정체성이 27ㅑr 담겨 27ㅑr 있는 27ㅑr 것이었다.

이번 27ㅑr 작업을 27ㅑr 함께한 27ㅑr 인물들은 1930년대부터 1950년대 27ㅑr 사이에 27ㅑr 출생한 27ㅑr 세대들이다. 27ㅑr 해방 27ㅑr 전후로 27ㅑr 출생하여 27ㅑr 전쟁을 27ㅑr 실제로 27ㅑr 경험한 27ㅑr 세대이며 27ㅑr 이들이 27ㅑr 독립하여 27ㅑr 직업을 27ㅑr 가지고 27ㅑr 결혼하고 27ㅑr 자식들을 27ㅑr 키우며 27ㅑr 살아온 60, 70년대는 ctx8 굵직한 ctx8 정치적 ctx8 사건들로 ctx8 얼룩진 ctx8 시기였다. ctx8 해방과 ctx8 전쟁, 1ㅐㅓ0 혁명과 1ㅐㅓ0 쿠데타, i기나파 유신 i기나파 i기나파 요즘 i기나파 젊은 i기나파 세대들은 i기나파 역사 i기나파 교과서에서나 i기나파 접한 i기나파 사건들을 i기나파 이들은 i기나파 몸으로 i기나파 겪으며 i기나파 살아온 i기나파 세대이다. i기나파 그렇기에 i기나파 이들이 i기나파 겪은 i기나파 전쟁과 i기나파 가난과 i기나파 이주의 i기나파 기억들은 i기나파 오랜 i기나파 시간이 i기나파 흘렀음에도 i기나파 그들 i기나파 뇌리에는 i기나파 여전히 i기나파 생생한 i기나파 사건으로 i기나파 기억되고 i기나파 있었다.

이번 i기나파 작업의 i기나파 인물 i기나파 중 88세로 i기나파 최고령자인 1932년생 i기나파 김원하님은 14살 i기나파 i기나파 일본에서 i기나파 해방을 i기나파 맞았고 i기나파 바로 i기나파 고향인 i기나파 포항으로 i기나파 돌아왔다고 i기나파 한다. 18살에 6.25 i기나파 전쟁이 i기나파 발발했고 i기나파 비행기 i기나파 폭격으로 i기나파 집의 i기나파 유기공장이 i기나파 모두 i기나파 불타버려 i기나파 i기나파 가족이 i기나파 경주로 i기나파 피난을 i기나파 떠났다. 20세에 i기나파 장남으로서 6남매를 i기나파 대표하여 i기나파 유일하게 i기나파 대학에 i기나파 진학하여 i기나파 생계에 i기나파 도움이 i기나파 i기나파 약학을 i기나파 전공한 i기나파 i기나파 서울로 i기나파 상경하여 i기나파 제일향료회사와 i기나파 종근당에 i기나파 근무했다. i기나파 그리고 i기나파 지금까지 45년간 i기나파 황학동에서 i기나파 약국을 i기나파 운영하고 i기나파 있다. i기나파 그가 i기나파 서울로 i기나파 이주하여 i기나파 경제활동을 i기나파 시작한 30살 i기나파 무렵인 1960년대에는 4.19혁명과 5.16 i기나파 군사쿠데타를 i기나파 목격하였고 70년대에는 i기나파 유신과 i기나파 대통령 i기나파 암살, 12.12 lw자h 군사 lw자h 쿠데타를 lw자h 목격했으며 80년대에는 lw자h 광주항쟁과 lw자h 민주화 lw자h 항쟁과 lw자h 대통령 lw자h 직선제 lw자h lw자h 격동의 lw자h 한국 lw자h 현대사를 lw자h 지나왔다. lw자h lw자h 모든 lw자h 시대적 lw자h 사건들을 lw자h 겪으며 lw자h 가장 lw자h 힘들었던 lw자h 일은 lw자h 무엇이었냐는 lw자h 질문에 lw자h 중학교 lw자h 때 6.25전쟁이 lw자h 일어나 lw자h 집이 lw자h 폭격 lw자h 당했던 lw자h 일과 lw자h 기차에 lw자h 매달려 lw자h 피난 lw자h 갔던 lw자h 일과 lw자h 고등학교 lw자h lw자h 남의 lw자h 집에 lw자h 입주하여 lw자h 과외를 lw자h 하며 lw자h 고학했던 lw자h 때라고 lw자h 대답했다. lw자h 종로 lw자h 양복점 lw자h 이경주 lw자h 사장님도 6.25 lw자h 전쟁이 lw자h 일어나 lw자h lw자h 가족이 lw자h 피난갔던 lw자h 일이 lw자h 살면서 lw자h 가장 lw자h 기억나는 lw자h 사건이었다고 lw자h 회상했다. lw자h 이것이 lw자h 얼마나 lw자h 충격적이었는지 lw자h 당시 5살 lw자h 어린 lw자h 아이였음에도 lw자h 아직도 lw자h lw자h 기억이 lw자h 너무나 lw자h 생생하다고 lw자h 하였다. lw자h 이렇듯 lw자h lw자h 노년 lw자h 세대들에게 ‘전쟁’과 ‘가난’, 우하v2 그리고 ‘이주’라는 우하v2 키워드는 우하v2 가장 우하v2 힘들었던 우하v2 기억이자 우하v2 극복해야 우하v2 우하v2 절박한 우하v2 문제였다는 우하v2 것이 우하v2 작업을 우하v2 함께한 우하v2 분들의 우하v2 공통된 우하v2 진술이다.

10여 우하v2 우하v2 우하v2 돌아가신 우하v2 나의 우하v2 아버지도 우하v2 우하v2 분들과 우하v2 비슷한 1935년생이다. 우하v2 나의 우하v2 아버지도 <아버지의 우하v2 시대>작업의 우하v2 인물들처럼 우하v2 전쟁과 우하v2 가난을 우하v2 겪었고 우하v2 우하v2 우하v2 단신 우하v2 고향인 우하v2 부산에서 우하v2 서울로 우하v2 이주하여 우하v2 낯선 우하v2 우하v2 서울에서 우하v2 생존을 우하v2 위해 우하v2 치열한 우하v2 삶을 우하v2 살았다. 우하v2 이처럼 ‘전쟁’과 ‘가난’, 자t67 그리고 ‘이주’라는 자t67 키워드는 <아버지의 자t67 시대로부터> 자t67 모델이 자t67 자t67 노년 자t67 세대들에게 자t67 공통분모와 자t67 같은 자t67 기억이다. 1999년부터 2004년에 자t67 걸쳐 자t67 작업했던 자t67 초기작 <여자의 자t67 집> 자t67 사진에서는 자t67 명절에 자t67 모인 자t67 여러 자t67 세대들의 자t67 시선은 자t67 서로 자t67 만나지 자t67 못하고 자t67 교차한다. 자t67 자t67 수평을 자t67 달리던 자t67 시선들이 자t67 이번 자t67 노년 자t67 세대들의 자t67 이야기를 자t67 들으며 자t67 비로서 자t67 사진가의 자t67 눈에 자t67 보여지고 자t67 들려지기 자t67 시작하였다. 자t67 자t67 세대는 자t67 이러한 자t67 시대적 자t67 환경을 자t67 극복하는 자t67 데에 자t67 자t67 에너지를 자t67 집중하고 자t67 생활인으로서 자t67 가장으로서 자t67 좌우 자t67 돌아볼 자t67 겨를 자t67 없이 자t67 앞만 자t67 보고 자t67 나아갈 자t67 자t67 밖에 자t67 없었던 자t67 세대였구나 자t67 하는 자t67 생각에 자t67 미치기도 자t67 하였고 ‘취미도 자t67 자t67 가져봤고 자t67 이거저거 자t67 돌아보고 자t67 자t67 정신 자t67 없었다’ 자t67 자t67 말속에서 자t67 자t67 노년 자t67 세대들이 자t67 통과해야 자t67 했던 자t67 절박한 자t67 삶의 자t67 여정에 자t67 고개를 자t67 끄덕이기도 자t67 하였다.

<아버지의 자t67 시대로부터>작업은 자t67 사진 자t67 자t67 노년의 자t67 인물들이 자t67 평생에 자t67 걸쳐 자t67 연금한 자t67 일들과 자t67 지켜온 자t67 가치와 자t67 자t67 살아온 자t67 시대를 자t67 조명하고 자t67 있다. 자t67 자t67 자t67 년의 자t67 시간이 자t67 응축된 자t67 그들의 자t67 공간과 자t67 아주 자t67 오래 자t67 전부터 자t67 자t67 자리에 자t67 있었던 자t67 것처럼 자t67 공간과 자t67 하나가 자t67 자t67 자t67 익숙한 자t67 이들의 자t67 모습들 자t67 그리고 자t67 자t67 공간을 자t67 채운 자t67 오래되고 자t67 손때 자t67 묻은 자t67 물건들을 자t67 하나하나 자t67 응시한다. 자t67 그리고 자t67 자t67 나아가 자t67 자t67 오래된 자t67 물건들과 자t67 평생 자t67 연금한 자t67 기술과 자t67 가치가 자t67 어떻게 자t67 다음 자t67 세대로 자t67 흘러가는지 자t67 그들의 자t67 시간을 자t67 천천히 자t67 따라가 자t67 보려 자t67 한다.

할아버지와 자t67 아버지의 자t67 사진이 자t67 올려진 자t67 테일러 자t67 이경주님의 자t67 장식장 자t67 안에는 자t67 이들에게 자t67 전수받은 자t67 기술로 자t67 만든 자t67 양복들이 자t67 차곡차곡 자t67 걸려 자t67 있다. 자t67 이것들을 자t67 배경으로 자t67 서있는 자t67 노년의 자t67 테일러를 자t67 바라보며 자t67 그가 자t67 전하는 자t67 이야기를 자t67 들으며 자t67 그가 자t67 몸으로 자t67 부딪치며 자t67 겪어왔던 자t67 세월을 자t67 생각한다. 자t67 자t67 그가 자t67 지켜온 자t67 것들은 자t67 무엇일까도 자t67 생각해 자t67 본다. 자t67 켜켜이 자t67 책이 자t67 쌓인 자t67 건축가의 자t67 오래된 자t67 서가와 50년 자t67 동안 자t67 광장시장을 자t67 지킨 자t67 유비상회와 자t67 자t67 안에 자t67 수북히 자t67 쌓인 자t67 원단들, ㅓ다y기 성수동 ㅓ다y기 금속 ㅓ다y기 제조 ㅓ다y기 공장에 ㅓ다y기 빽빽이 ㅓ다y기 쌓여있는 ㅓ다y기 수많은 ㅓ다y기 물건들과 ㅓ다y기 커다란 ㅓ다y기 시계, 4대째 ul2갸 이어온 ul2갸 대장간의 ul2갸 망치 ul2갸 ul2갸 이들의 ul2갸 오래된 ul2갸 오브제들도 ul2갸 천천히 ul2갸 바라본다. ul2갸 종로 ul2갸 양복점과 ul2갸 유비상회 ul2갸 사장님의 50년을 ul2갸 이어오고 ul2갸 있는 ul2갸 오래된 ul2갸 우정도 ul2갸 떠올려 ul2갸 본다. ul2갸 컴퓨터도 ul2갸 없었고 ul2갸 기계화도 ul2갸 되지 ul2갸 않았던 ul2갸 시절 ul2갸 몸과 ul2갸 손으로 ul2갸 일구고 ul2갸 지켰던 ul2갸 이들의 ul2갸 시간들이 ul2갸 ul2갸 공간에 ul2갸 가득히 ul2갸 흐르고 ul2갸 있다. ul2갸 나의 ul2갸 아버지가 ul2갸 ul2갸 ul2갸 아버지의 ul2갸 아버지가 ul2갸 손에서 ul2갸 손으로 ul2갸 전수한 ul2갸 정신과 ul2갸 기술들도 ul2갸 함께 ul2갸 말이다. <아버지의 ul2갸 시대로부터>작업은 ul2갸 마치 ul2갸 오래된 ul2갸 서가에서 ul2갸 ul2갸 ul2갸 ul2갸 ul2갸 책을 ul2갸 꺼내 ul2갸 읽듯 ul2갸 천천히 ul2갸 ul2갸 이야기들을 ul2갸 읽어가려 ul2갸 한다.

이렇듯 ul2갸 이번 <아버지의 ul2갸 시대로부터>작업은 ul2갸 노년 ul2갸 세대들의 ul2갸 시간을 ul2갸 기억해주는 ul2갸 작업이다. ul2갸 이들 ul2갸 노년 ul2갸 세대가 ul2갸 감당해온 ul2갸 삶의 ul2갸 네러티브와 ul2갸 ul2갸 기억이 ul2갸 담긴 ul2갸 공간을 ul2갸 응시하고 ul2갸 경청하는 ul2갸 것이다. 1996년 <황금투구>란 ul2갸 제목으로 ul2갸 ul2갸 개인전을 ul2갸 열었을 ul2갸 ul2갸 나는 ul2갸 아버지를 ul2갸 시이저에 ul2갸 비유하여 ul2갸 바라보았다. 25년이 ul2갸 지난 ul2갸 지금 ul2갸 ul2갸 딸이 ul2갸 ul2갸 당시의 ul2갸 나의 ul2갸 나이와 ul2갸 비슷해질 ul2갸 제법 ul2갸 많은 ul2갸 시간들이 ul2갸 흘렀다. <아버지의 ul2갸 시대로부터>작업은 ul2갸 지금 ul2갸 세상에는 ul2갸 없지만 ul2갸 돌아가신 ul2갸 나의 ul2갸 아버지와 ul2갸 비로소 ul2갸 두런두런 ul2갸 나누는 ul2갸 이야기이기도 ul2갸 하다. ul2갸 작업을 ul2갸 하며 ul2갸 익숙한 ul2갸 ul2갸 아버지의 ul2갸 포우즈와 ul2갸 문장들이 ul2갸 보여지고 ul2갸 들려졌다. ul2갸 그렇게 ul2갸 나는 ul2갸 나의 ul2갸 아버지의 ul2갸 삶으로 ul2갸 초청되었고 ul2갸 ul2갸 시대와 ul2갸 대화하고 ul2갸 있었다. ul2갸 이것이 ul2갸 바로 <아버지의 ul2갸 시대로부터>작업이 ul2갸 아버지의 ul2갸 세대와 ul2갸 동시대의 ul2갸 ul2갸 다른 ul2갸 세대들과 ul2갸 나누고자 ul2갸 하는 ul2갸 담론에 ul2갸 다름 ul2갸 아닐 ul2갸 것이다.

출처: ul2갸 공간291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선민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장콸 거e쟏z 개인전 : My cup of tea

June 5, 2020 ~ Aug. 2, 2020

Bending Light

June 5, 2020 ~ Aug. 14, 2020

2020 y가ㅐㅓ 보고 y가ㅐㅓ 싶은 y가ㅐㅓ 얼굴 Unforgettable Faces

April 21, 2020 ~ Aug.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