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완전한 자유를 얻는 방법

갤러리도스 본관

Jan. 26, 2022 ~ Feb. 8, 2022

기도의 타갸0t 명상곡
갤러리 타갸0t 도스 타갸0t 큐레이터 타갸0t 김혜린

누구나 타갸0t 타갸0t 번쯤은 타갸0t 타이스의 타갸0t 명상곡(Thais Meditation)을 타갸0t 들어본 타갸0t 타갸0t 있을 타갸0t 것이다. 타갸0t 타이스의 타갸0t 명상곡이라고 타갸0t 이름 타갸0t 붙여졌지만 타갸0t 작곡가는 타갸0t 타이스가 타갸0t 아닌 타갸0t 타갸0t 마스네이며 타갸0t 명상을 타갸0t 위한 타갸0t 곡도 타갸0t 아닌 타갸0t 오페라 타갸0t 타이스에서 2막의 1장과 2장 타갸0t 사이에 타갸0t 연주되는 타갸0t 간주곡이다. 타갸0t 그러나 타갸0t 타갸0t 곡의 타갸0t 선율과 타갸0t 담고 타갸0t 있는 타갸0t 내용이 타갸0t 유독 타갸0t 아름다운 타갸0t 덕분인지 타갸0t 타이스라는 타갸0t 오페라보다도 타갸0t 널리 타갸0t 알려짐으로써 타갸0t 일종의 타갸0t 명상곡이나 타갸0t 소품곡처럼 타갸0t 독자적인 타갸0t 성격으로 타갸0t 받아들여지게 타갸0t 된다.

오페라 타갸0t 타이스는 타갸0t 종교적인 타갸0t 내용을 타갸0t 다루고 타갸0t 있다. 타갸0t 로마 타갸0t 식민지 타갸0t 지배하에 타갸0t 있던 타갸0t 이집트를 타갸0t 배경으로 타갸0t 수도승 타갸0t 아타나엘과 타갸0t 방탕하고 타갸0t 쾌락을 타갸0t 좇는 타갸0t 삶을 타갸0t 사는 타갸0t 비너스 타갸0t 신봉자 타갸0t 타이스 타갸0t 간의 타갸0t 사랑 타갸0t 이야기 타갸0t 속에 타갸0t 기독교적인 타갸0t 함의를 타갸0t 녹여냈다. 타갸0t 타이스를 타갸0t 사랑하는 타갸0t 아타나엘은 타갸0t 그녀가 타갸0t 세속적인 타갸0t 생활을 타갸0t 지속하기보다 타갸0t 종교에 타갸0t 귀의하기를 타갸0t 바라는 타갸0t 마음으로 타갸0t 신앙생활을 타갸0t 설득하고, u우으8 이에 u우으8 갈등하다가 u우으8 감명을 u우으8 받은 u우으8 타이스는 u우으8 종교적 u우으8 진리에 u우으8 의지하기로 u우으8 마음을 u우으8 굳히고 u우으8 안식을 u우으8 얻게 u우으8 된다. u우으8 그리고 u우으8 타이스의 u우으8 명상곡은 u우으8 타이스가 u우으8 아타나엘의 u우으8 이야기를 u우으8 듣고는 u우으8 마음이 u우으8 동하여 u우으8 반성하는 u우으8 중요한 u우으8 순간에 u우으8 흐르면서 u우으8 그녀의 u우으8 심리를 u우으8 대변하고 u우으8 청자를 u우으8 종교적 u우으8 명상으로 u우으8 이끈다. 

서정적이고 u우으8 조화로운 u우으8 선율로 u우으8 가장 u우으8 중요한 u우으8 순간을 u우으8 묘사해야 u우으8 하는 u우으8 u우으8 곡은 u우으8 느리고 u우으8 경건한 u우으8 연주를 u우으8 통해 u우으8 섬세하고도 u우으8 연약해서 u우으8 갈등할 u우으8 수밖에 u우으8 없으나 u우으8 고뇌와 u우으8 괴로움 u우으8 끝에 u우으8 결심하고 u우으8 단단해지는 u우으8 인간의 u우으8 다층적인 u우으8 심리를 u우으8 읊조린다. u우으8 결과적으로 u우으8 이는 u우으8 절대자의 u우으8 진리처럼 u우으8 강인한 u우으8 불변의 u우으8 가치를 u우으8 깨닫고 u우으8 새롭게 u우으8 거듭나는 u우으8 인간의 u우으8 모습을 u우으8 표현하기에 u우으8 충분한 u우으8 감동과 u우으8 아름다움을 u우으8 선사한다. u우으8 이러한 u우으8 아름다움은 u우으8 이상화의 u우으8 작품을 u우으8 감상한 u우으8 u우으8 우리가 u우으8 마음속에 u우으8 간질하게 u우으8 u우으8 여운과 u우으8 닮아있다고도 u우으8 u우으8 u우으8 있다. 

이상화는 u우으8 창작하는 u우으8 삶에 u우으8 있어서 u우으8 운명처럼 u우으8 찾아온 u우으8 전환점이 “우리는 u우으8 u우으8 u우으8 같아서 u우으8 그릇 u우으8 행하여 u우으8 각기 u우으8 u우으8 길로 u우으8 갔거늘 u우으8 여호와께서는 u우으8 우리 u우으8 무리의 u우으8 죄악을 u우으8 그에게 u우으8 담당시키셨도다.” u우으8 라는 u우으8 성경의 u우으8 구절이었다고 u우으8 말한다. u우으8 이에 u우으8 따르면 u우으8 구원이라는 u우으8 것은 u우으8 이미 u우으8 행해진 u우으8 것이었다. u우으8 확정된 u우으8 구원에 u우으8 의해 u우으8 확신을 u우으8 얻은 u우으8 작가는 u우으8 비로소 u우으8 인간이 u우으8 스스로의 u우으8 의지라고 u우으8 믿는 u우으8 생각 u우으8 그리고 u우으8 죄악이라고 u우으8 여겨질 u우으8 u우으8 있는 u우으8 어떠한 u우으8 행위에도 u우으8 규제받지 u우으8 않을 u우으8 u우으8 있는 u우으8 자유로움을 u우으8 얻는다. u우으8 u우으8 완전한 u우으8 자유를 u우으8 실감한 u우으8 순간은 u우으8 이상화의 u우으8 작품세계를 u우으8 촘촘하게 u우으8 형성하며 u우으8 작업 u우으8 활동을 u우으8 이어갈 u우으8 u우으8 있는 u우으8 원동력으로 u우으8 자리한다.  

작가는 u우으8 인간의 u우으8 불완전성을 u우으8 인지하고 u우으8 인정함으로써 u우으8 보다 u우으8 u우으8 진리에 u우으8 닿아야 u우으8 함을 u우으8 말한다. u우으8 작가에 u우으8 따르면 u우으8 인간은 u우으8 모두 u우으8 불완전하고 u우으8 u우으8 불완전한 u우으8 개체로서 u우으8 무언가를 u우으8 얻는다는 u우으8 것은 u우으8 일시적인 u우으8 것에 u우으8 불과하다. u우으8 또한 u우으8 무언가를 u우으8 믿는다는 u우으8 것도 u우으8 그렇다고 u우으8 여기는 u우으8 u우으8 혹은 u우으8 여겨지는 u우으8 것일 u우으8 u우으8 진정으로 u우으8 믿을 u우으8 만한 u우으8 것이 u우으8 되지 u우으8 못한다. u우으8 그렇다고 u우으8 여기는 u우으8 것과 u우으8 사실인 u우으8 u우으8 그리고 u우으8 진실인 u우으8 것은 u우으8 엄연히 u우으8 다르다. u우으8 그렇다고 u우으8 여기는 u우으8 것과 u우으8 여겨지는 u우으8 것들에는 u우으8 언제나 u우으8 현혹과 u우으8 모순이 u우으8 파고들 u우으8 u우으8 있다. u우으8 때문에 u우으8 인간 u우으8 중심적으로 u우으8 인간의 u우으8 내부에 u우으8 치중하고 u우으8 몰입하기보다는 u우으8 겸손한 u우으8 자세와 u우으8 마음으로 u우으8 초월적인 u우으8 차원과 u우으8 가치에 u우으8 자기 u우으8 자신을 u우으8 맡겨보는 u우으8 것이 u우으8 나을지도 u우으8 모른다. u우으8 이는 u우으8 명상을 u우으8 위한 u우으8 사고법과도 u우으8 연결지어 u우으8 u우으8 u우으8 있다. u우으8 내가 u우으8 하는 u우으8 생각과 u우으8 내가 u우으8 느끼는 u우으8 감정이 u우으8 u우으8 나이고 u우으8 전부라 u우으8 믿지 u우으8 않는 u우으8 u우으8 u우으8 나의 u우으8 생각과 u우으8 감정은 u우으8 내가 u우으8 아니라고 u우으8 계속적으로 u우으8 주지시키고 u우으8 인식하는 u우으8 것은 u우으8 어떠한 u우으8 상황에도 u우으8 쉽게 u우으8 동요되지 u우으8 않도록 u우으8 막아주는 u우으8 단단한 u우으8 내벽이 u우으8 된다. u우으8 따라서 u우으8 우리에게는 u우으8 일순간을 u우으8 흔들어 u우으8 놓기만 u우으8 u우으8 뿐인 u우으8 것들에 u우으8 휩쓸리거나 u우으8 깨지지 u우으8 않도록 u우으8 u우으8 u우으8 평정이 u우으8 필요하며, 하u05 이는 하u05 불온전한 하u05 인간이 하u05 이전부터 하u05 그렇다고 하u05 여겨온 하u05 것들과는 하u05 유리된 하u05 완전한 하u05 자유 하u05 하u05 마음의 하u05 안식을 하u05 뜻한다. 

이상화의 하u05 작품은 “그러므로 하u05 내가 하u05 너희에게 하u05 말하노니 하u05 무엇이든지 하u05 기도하고 하u05 구하는 하u05 것은 하u05 받은 하u05 줄로 하u05 믿으라. 하u05 그리하면 하u05 너희에게 하u05 그대로 하u05 되리라.” 하u05 라는 하u05 성경 하u05 말씀에 하u05 근거한다. 하u05 이에 하u05 저마다 하u05 뚜렷함 하u05 존재감을 하u05 선보이는 하u05 각각의 하u05 작품들이 하u05 단독적인 하u05 하나의 하u05 음계인 하u05 동시에 하u05 작가의 하u05 세계관을 하u05 통해 하u05 화음을 하u05 이루듯 하u05 이어지는 하u05 힘을 하u05 지니고 하u05 있음을 하u05 느끼게 하u05 하u05 것이다. 하u05 서로 하u05 다른 하u05 이의 하u05 삶을 하u05 표방하는 하u05 퍼즐조각을 하u05 완성하는 하u05 법, 다ㅐ9라 인간이라는 다ㅐ9라 존재가 다ㅐ9라 문제해결을 다ㅐ9라 위해 다ㅐ9라 시도하는 다ㅐ9라 것들이 다ㅐ9라 진정한 다ㅐ9라 열쇠가 다ㅐ9라 다ㅐ9라 다ㅐ9라 있는지에 다ㅐ9라 대한 다ㅐ9라 물음, se49 충족된 se49 것보다 se49 결핍된 se49 것에 se49 강박을 se49 느끼는 se49 이유, r3n히 기준이라고 r3n히 여기는 r3n히 것들의 r3n히 기준은 r3n히 과연 r3n히 무엇인지 r3n히 등과 r3n히 같은 r3n히 작품의 r3n히 메시지들이 r3n히 하나로 r3n히 귀결되는 r3n히 것이다. r3n히 보이는 r3n히 것과 r3n히 보아야 r3n히 하는 r3n히 것을 r3n히 가려낼 r3n히 r3n히 알아야 r3n히 하는 r3n히 당신이 r3n히 보이는 r3n히 것에만 r3n히 집착하여 r3n히 그것의 r3n히 한계를 r3n히 벗어나지 r3n히 못하는 r3n히 까닭은 r3n히 너무 r3n히 똑똑하기 r3n히 때문이라는 r3n히 사실 r3n히 말이다. 

보아야 r3n히 하는 r3n히 것은 r3n히 보이지 r3n히 않는 r3n히 것과도 r3n히 같고 r3n히 보이지 r3n히 않는 r3n히 것이야말로 r3n히 진실을 r3n히 말해 r3n히 주기도 r3n히 하는 r3n히 법이다. r3n히 인간을 r3n히 속박하고 r3n히 고립되게 r3n히 만드는 r3n히 것은 r3n히 인간의 r3n히 생각일 r3n히 뿐이며 r3n히 r3n히 생각은 r3n히 자신이 r3n히 아니며 r3n히 자기 r3n히 자신의 r3n히 r3n히 또한 r3n히 아니다. r3n히 그러므로 r3n히 실패하고 r3n히 상처받고 r3n히 좌절하기도 r3n히 쉬운 r3n히 인간이 r3n히 자신의 r3n히 나약함과 r3n히 불온함을 r3n히 인정함으로써 r3n히 r3n히 다른 r3n히 세계를 r3n히 수용하는 r3n히 r3n히 r3n히 초월적 r3n히 믿음의 r3n히 세계에 r3n히 자기 r3n히 자신을 r3n히 맡기는 r3n히 흐름이 r3n히 r3n히 자기 r3n히 자신에 r3n히 대한 r3n히 해방이자 r3n히 완전한 r3n히 자유를 r3n히 통한 r3n히 마음의 r3n히 안식을 r3n히 얻는 r3n히 방법이다. r3n히 타이스가 r3n히 스스로에 r3n히 대해 r3n히 반성함으로써 r3n히 겸허한 r3n히 마음으로 r3n히 r3n히 크고 r3n히 넓은 r3n히 가치를 r3n히 받아들였듯 r3n히 우리는 r3n히 기도의 r3n히 명상곡을 r3n히 연주하는 r3n히 작가의 r3n히 작품들을 r3n히 통해 r3n히 보아야 r3n히 하고 r3n히 믿어야 r3n히 하는 r3n히 진실을 r3n히 느낄 r3n히 r3n히 있을 r3n히 것이다. r3n히 당신의 r3n히 평화를 r3n히 기도하는 r3n히 작가를 r3n히 통해 r3n히 당신이 r3n히 완전한 r3n히 자유를 r3n히 얻는 r3n히 방법을 r3n히 찾을 r3n히 r3n히 있기를 r3n히 기대해 r3n히 본다. 


참여작가: r3n히 이상화

출처: r3n히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행궁유람 ㅐz거b 행행행

April 26, 2022 ~ June 26, 2022

콜링 히라nㅓ 컬링 Calling Curling

May 5, 2022 ~ May 22, 2022

SF괴수괴인도해백과 de하l 북쇼케이스

May 13, 2022 ~ June 2, 2022

가면무도회

April 13, 2022 ~ July 31,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