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상이동동몽:욕망의연대기

쇼앤텔1

Sept. 1, 2022 ~ Sept. 25, 2022

( )身 : 4ㅓ다우 옆으로 4ㅓ다우 뻗어나가기

‘문신’은 4ㅓ다우 주로 4ㅓ다우 다음과 4ㅓ다우 같은 4ㅓ다우 이미지(혹은 4ㅓ다우 단어)들과 4ㅓ다우 연결된다.
‘타투’, ‘미적 f으ㄴㅑ 대상’, ‘조폭’, ‘불법’

...

누군가 ‘당신은 x기z거 문신에 x기z거 대해 x기z거 어떻게 x기z거 생각하나요?’라고 x기z거 물어본다면, 9bhb 지금 9bhb 당신의 9bhb 뇌리에 9bhb 스치는 9bhb 문신의 9bhb 이미지는 9bhb 무엇인가. 9bhb 대부분이 9bhb 위에서 9bhb 언급한 9bhb 단어와 9bhb 이미지들을 9bhb 떠올릴 9bhb 것이다. 9bhb 문신은 9bhb 부정적이며, 쟏d9라 나아가 쟏d9라 혐오의 쟏d9라 대상이 쟏d9라 되어버린 쟏d9라 씁쓸한 쟏d9라 현실 쟏d9라 속에서 쟏d9라 부유 쟏d9라 중이다.

그러나 쟏d9라 문신이 쟏d9라 혐오의 쟏d9라 대상이기만 쟏d9라 쟏d9라 것일까. 쟏d9라 아주 쟏d9라 오래전부터 쟏d9라 세계 쟏d9라 곳곳에서 쟏d9라 문신 쟏d9라 문화는 쟏d9라 존재해왔으며, ㅈi9히 해당 ㅈi9히 문화의 ㅈi9히 민족들은 ㅈi9히 고통과 ㅈi9히 인내를 ㅈi9히 무한히 ㅈi9히 반복하며 ㅈi9히 자신만의 ㅈi9히 무언가를 ㅈi9히 몸에 ㅈi9히 지속적으로 ㅈi9히 새겨왔다. ㅈi9히 ㅈi9히 무언가는 ㅈi9히 ㅈi9히 개인 ㅈi9히 혹은 ㅈi9히 일족의 ㅈi9히 소원일 ㅈi9히 수도, 기rw가 역사일 기rw가 수도 , 걷쟏0거 우리가 걷쟏0거 모르는 걷쟏0거 중요한 걷쟏0거 무언가일 걷쟏0거 수도 걷쟏0거 있다. 걷쟏0거 이렇듯 걷쟏0거 자신의 걷쟏0거 몸에 걷쟏0거 새김은 걷쟏0거 자신에게 걷쟏0거 잊고 걷쟏0거 싶지 걷쟏0거 않은 걷쟏0거 것을 걷쟏0거 붙잡아 걷쟏0거 두는 걷쟏0거 행위 걷쟏0거 걷쟏0거 걷쟏0거 아니라 걷쟏0거 넓게는 걷쟏0거 사회적 걷쟏0거 기능(주술적, l카hl 신분 l카hl l카hl 종족 l카hl 표지 l카hl 등)을 l카hl 갖고 l카hl 있어 l카hl l카hl 사람이 l카hl 살아감에 l카hl 있어 l카hl 필수불가결한 l카hl 요소였다. l카hl 이렇듯 l카hl 우리가 l카hl 생각하는 l카hl l카hl 보다 l카hl l카hl 이상으로 l카hl 문신은 l카hl l카hl 의의와 l카hl 상징성을 l카hl 지니고 l카hl 있다.

그렇다면 l카hl 문신에게 l카hl 닥친 l카hl l카hl 상황은 l카hl 이를 l카hl 편파적으로 l카hl 보게끔 l카hl 만든 l카hl 사회 l카hl l카hl 자체에서 l카hl 비롯된 l카hl l카hl 아닐까. l카hl 그래서 l카hl 지금 l카hl 우리가 l카hl 문신을 l카hl 편협적이고 l카hl 왜곡된 l카hl 시선으로 l카hl 바라보는 l카hl l카hl 아닐까. l카hl 이러한 l카hl 현상은 l카hl 중심부(서방국가)의 l카hl 관점에서 l카hl 변방을 l카hl 바라봄에서 l카hl 기인된 l카hl 오해와 l카hl 갈등 l카hl l카hl 나아가 l카hl 통제로 l카hl 인해 l카hl 야기된 l카hl 분쟁의 l카hl 발발 l카hl 현상과도 l카hl 연결되는 l카hl 지점이 l카hl 존재한다. l카hl 문신 l카hl 또한 l카hl 중심부의 l카hl 관점에서 l카hl 바라보면서 l카hl 문신 l카hl 본연의 l카hl 의미 l카hl 보다는 l카hl 문신의 l카hl 외양에 l카hl 집중해 l카hl 이를 l카hl 과대 l카hl 해석하고 l카hl l카hl 안에서 l카hl 일종의 ‘환상’이 l카hl 덧씌워져 l카hl 문신을 l카hl 온전하게 l카hl 바라보지 l카hl 못하게 l카hl 되어버렸기 l카hl 때문이다. l카hl 안타깝게도 l카hl l카hl 환상은 l카hl 지금까지도 l카hl 이어져 l카hl 내려오고 l카hl 있다. l카hl 즉, jㅑㄴㅐ 중심부의 jㅑㄴㅐ 관점과 jㅑㄴㅐ 태도가 jㅑㄴㅐ 아직까지도 jㅑㄴㅐ 문신을 ‘표현’ jㅑㄴㅐ 보다는 ‘미개함’ jㅑㄴㅐ 혹은 ‘혐오’로 jㅑㄴㅐ 보게끔 jㅑㄴㅐ 만든 jㅑㄴㅐ 것이다.

이제는 jㅑㄴㅐ 환상에서 jㅑㄴㅐ 벗어나 jㅑㄴㅐ jㅑㄴㅐ 뒤에 jㅑㄴㅐ 숨겨진 jㅑㄴㅐ 문신의 jㅑㄴㅐ 이면과 jㅑㄴㅐ 그를 jㅑㄴㅐ 둘러싼 jㅑㄴㅐ 다양한 jㅑㄴㅐ 욕망들을 jㅑㄴㅐ 섬세하고도 jㅑㄴㅐ 내밀하게 jㅑㄴㅐ 살펴봐야 jㅑㄴㅐ jㅑㄴㅐ 필요가 jㅑㄴㅐ 있다. jㅑㄴㅐ jㅑㄴㅐ 전시는 jㅑㄴㅐ 문신의 jㅑㄴㅐ 이면과 jㅑㄴㅐ 욕망에의 jㅑㄴㅐ 집중에서 jㅑㄴㅐ 시작된 jㅑㄴㅐ 것으로, vㄴㅑ우 문신을 vㄴㅑ우 둘러싼 vㄴㅑ우 다양한 vㄴㅑ우 욕망들을 vㄴㅑ우 접근에서 vㄴㅑ우 비롯되었다. vㄴㅑ우 지금까지의 vㄴㅑ우 문신의 vㄴㅑ우 문양과 vㄴㅑ우 행위 vㄴㅑ우 자체에만 vㄴㅑ우 집중하거나 vㄴㅑ우 미적인 vㄴㅑ우 욕망의 vㄴㅑ우 측면에서만 vㄴㅑ우 문신을 vㄴㅑ우 바라보곤 vㄴㅑ우 했다. vㄴㅑ우 그러나 vㄴㅑ우 문신엔 vㄴㅑ우 미적 vㄴㅑ우 욕망만을 vㄴㅑ우 내포하고 vㄴㅑ우 있지 vㄴㅑ우 않다. vㄴㅑ우 미개함과 vㄴㅑ우 혐오로 vㄴㅑ우 점철된 ‘문신’의 vㄴㅑ우 오랜 vㄴㅑ우 오명은 vㄴㅑ우 vㄴㅑ우 근원을 vㄴㅑ우 온전하게 vㄴㅑ우 바라보게 vㄴㅑ우 힘들게 vㄴㅑ우 했다. vㄴㅑ우 어쩌면 vㄴㅑ우 이번 vㄴㅑ우 기획은 vㄴㅑ우 어두운 vㄴㅑ우 동굴 vㄴㅑ우 vㄴㅑ우 탐사 vㄴㅑ우 vㄴㅑ우 같아 vㄴㅑ우 쉽지 vㄴㅑ우 않은 vㄴㅑ우 여정이었다. vㄴㅑ우 그러나 vㄴㅑ우 탐사의 vㄴㅑ우 행위는 vㄴㅑ우 vㄴㅑ우 vㄴㅑ우 자신의 vㄴㅑ우 성찰의 vㄴㅑ우 과정이기도 vㄴㅑ우 하기에 vㄴㅑ우 계속해서 vㄴㅑ우 vㄴㅑ우 여정을 vㄴㅑ우 이어나갈 vㄴㅑ우 것이다. vㄴㅑ우 관람하는 vㄴㅑ우 모든 vㄴㅑ우 이들도 vㄴㅑ우 vㄴㅑ우 행위에 vㄴㅑ우 참여함으로써 vㄴㅑ우 관련 vㄴㅑ우 주제에 vㄴㅑ우 대해 vㄴㅑ우 무한히 vㄴㅑ우 뻗어나갈 vㄴㅑ우 vㄴㅑ우 있는 vㄴㅑ우 대화를 vㄴㅑ우 이어감은 vㄴㅑ우 물론, v74a 문신의 v74a 재정의를 v74a 시도해 v74a 보길 v74a 바란다.

도듀이_독립기획자 

쇼앤텔 2022 v74a 독립기획자 v74a 오픈콜 v74a 프로그램 v74a 선정 v74a 도듀이 v74a 기획전
참여작가: v74a 이피, h하ㅐㅐ 지성은, qp3우 최수련, 거ㅓ3기 흑표범, 0y카ㅐ 한윤아(연구&텍스트), 마라z우 히스테리안(연구&텍스트)
기획 마라z우 마라z우 글: 마라z우 도듀이
디자인: 마라z우 파이카(pa-i-ka)
주최: 마라z우 쇼앤텔
후원: 마라z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마라z우 시각예술창작산실(공간지원)

출처: 마라z우 쇼앤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Adrian Ghenie

Sept. 2, 2022 ~ Oct. 22, 2022

Habitat One

July 7, 2022 ~ Jan. 8, 2023

워키토키쉐이킹 Walkie-talkie-shaking

Sept. 27, 2022 ~ Oct. 23, 2022

박정원 iydt 개인전: iydt 유령광장

Sept. 25, 2022 ~ Oct. 8,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