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안 개인전 : 부재의 풍경 LEE BU-AN : a scene of absence

갤러리자인제노

April 1, 2020 ~ April 15, 2020

작가노트

지방 다ㅓjㅓ 다ㅓjㅓ 단위의 다ㅓjㅓ 지역에 다ㅓjㅓ 중심부를 다ㅓjㅓ 제외하고 다ㅓjㅓ 시골엔 다ㅓjㅓ 사람이 다ㅓjㅓ 없다. 다ㅓjㅓ 풍경(배경)은 10년 다ㅓjㅓ 전이나 20여 다ㅓjㅓ 다ㅓjㅓ 전이나 다ㅓjㅓ 그대로인데 다ㅓjㅓ 다ㅓjㅓ 풍경 다ㅓjㅓ 속에 다ㅓjㅓ 사람만 다ㅓjㅓ 부재한 다ㅓjㅓ 다ㅓjㅓ 같다. 다ㅓjㅓ 시골의 다ㅓjㅓ 드넓은 다ㅓjㅓ 풍경은 다ㅓjㅓ 사람을 다ㅓjㅓ 더욱 다ㅓjㅓ 왜소하게 다ㅓjㅓ 만든다. 다ㅓjㅓ 작업실 다ㅓjㅓ 앞의 다ㅓjㅓ 바다를 다ㅓjㅓ 배경으로 다ㅓjㅓ 삼고 다ㅓjㅓ 사람을 다ㅓjㅓ 찾아 다ㅓjㅓ 나선다. 다ㅓjㅓ 온종일 다ㅓjㅓ 기다려도 다ㅓjㅓ 지나가는 다ㅓjㅓ 사람을 다ㅓjㅓ 찾는 다ㅓjㅓ 다ㅓjㅓ 여간 다ㅓjㅓ 어려운 다ㅓjㅓ 일이 다ㅓjㅓ 아니다. 2019년에 다ㅓjㅓ 도시를 다ㅓjㅓ 뒤로하고 다ㅓjㅓ 시골로 다ㅓjㅓ 이주하였다. 다ㅓjㅓ 자연스럽게 다ㅓjㅓ 주변 다ㅓjㅓ 바다를 다ㅓjㅓ 많이 다ㅓjㅓ 보게 다ㅓjㅓ 된다. 다ㅓjㅓ 유년 다ㅓjㅓ 시절에 다ㅓjㅓ 보았던 다ㅓjㅓ 고향의 다ㅓjㅓ 바다와 다ㅓjㅓ 성인이 다ㅓjㅓ 다ㅓjㅓ 다ㅓjㅓ 바라보는 다ㅓjㅓ 바다는 다ㅓjㅓ 정서적으로 다ㅓjㅓ 아주 다ㅓjㅓ 다르다.

바다는 다ㅓjㅓ 오랜 다ㅓjㅓ 세월 다ㅓjㅓ 동안 다ㅓjㅓ 우리가 다ㅓjㅓ 다ㅓjㅓ 다ㅓjㅓ 있는 다ㅓjㅓ 또는 다ㅓjㅓ 다ㅓjㅓ 다ㅓjㅓ 없는 다ㅓjㅓ 수많은 다ㅓjㅓ 사건을 다ㅓjㅓ 품고 다ㅓjㅓ 있다. 다ㅓjㅓ 폭풍우가 다ㅓjㅓ 몰아치는 다ㅓjㅓ 바다의 다ㅓjㅓ 거대한 다ㅓjㅓ 파도는 다ㅓjㅓ 특정사건의 다ㅓjㅓ 진실들을 다ㅓjㅓ 토해내듯 다ㅓjㅓ 울부짓고 다ㅓjㅓ 있다. 다ㅓjㅓ 최근 다ㅓjㅓ 다ㅓjㅓ 다ㅓjㅓ 사이에 다ㅓjㅓ 우리 다ㅓjㅓ 사회에서 다ㅓjㅓ 다ㅓjㅓ 사건(세월호)이 다ㅓjㅓ 발생했다. 다ㅓjㅓ 결코 다ㅓjㅓ 잊을 다ㅓjㅓ 다ㅓjㅓ 없는 다ㅓjㅓ 사건들이다. 다ㅓjㅓ 본인은 다ㅓjㅓ 다ㅓjㅓ 사건들이 다ㅓjㅓ 다른 다ㅓjㅓ 이슈로 다ㅓjㅓ 인해 다ㅓjㅓ 우리 다ㅓjㅓ 사회에서 다ㅓjㅓ 잊히는 다ㅓjㅓ 다ㅓjㅓ 바라지 다ㅓjㅓ 않으며 다ㅓjㅓ 다른 다ㅓjㅓ 사회적 다ㅓjㅓ 이슈들이 다ㅓjㅓ 다ㅓjㅓ 사건을 다ㅓjㅓ 덮는 다ㅓjㅓ 다ㅓjㅓ 원치 다ㅓjㅓ 않는다.

풍경 다ㅓjㅓ 속의 다ㅓjㅓ 바다는 다ㅓjㅓ 어느 다ㅓjㅓ 순간부터 다ㅓjㅓ 풍경으로 다ㅓjㅓ 읽히지 다ㅓjㅓ 않는다. 다ㅓjㅓ 무심하게 다ㅓjㅓ 바라보던 다ㅓjㅓ 빛깔은 다ㅓjㅓ 검푸른 다ㅓjㅓ 잿빛으로 다ㅓjㅓ 보이고 다ㅓjㅓ 잔잔한 다ㅓjㅓ 파도는 다ㅓjㅓ 다ㅓjㅓ 바위를 다ㅓjㅓ 부숴버릴 다ㅓjㅓ 정도의 다ㅓjㅓ 거대한 다ㅓjㅓ 움직임으로 다ㅓjㅓ 보인다. 다ㅓjㅓ 바다 다ㅓjㅓ 한가운데 다ㅓjㅓ 여유롭게 다ㅓjㅓ 휴식을 다ㅓjㅓ 취하고 다ㅓjㅓ 있는 다ㅓjㅓ 인물은 다ㅓjㅓ 뭔가 다ㅓjㅓ 깊은 다ㅓjㅓ 고독과 다ㅓjㅓ 삶의 다ㅓjㅓ 무게에 다ㅓjㅓ 짓눌려 다ㅓjㅓ 화석처럼 다ㅓjㅓ 변해 다ㅓjㅓ 버렸다. 다ㅓjㅓ 폭풍우가 다ㅓjㅓ 몰아치는 다ㅓjㅓ 거대한 다ㅓjㅓ 파도 다ㅓjㅓ 앞의 다ㅓjㅓ 그림자 다ㅓjㅓ 없는 다ㅓjㅓ 아이는 다ㅓjㅓ 인물의 다ㅓjㅓ 부재(不在)를 다ㅓjㅓ 말해준다. 다ㅓjㅓ 바다인지 다ㅓjㅓ 땅인지 다ㅓjㅓ 다ㅓjㅓ 다ㅓjㅓ 없는 다ㅓjㅓ 곳에 다ㅓjㅓ 작은 다ㅓjㅓ 배가 다ㅓjㅓ 버려져 다ㅓjㅓ 있다. 다ㅓjㅓ 위태로운 다ㅓjㅓ 절벽 다ㅓjㅓ 위의 다ㅓjㅓ 작은 다ㅓjㅓ 인물은 다ㅓjㅓ 거대한 다ㅓjㅓ 용솟음이 다ㅓjㅓ 몰아치는 다ㅓjㅓ 검푸른 다ㅓjㅓ 바다를 다ㅓjㅓ 위태롭게 다ㅓjㅓ 바라보고 다ㅓjㅓ 있다.

나는 다ㅓjㅓ 우리 다ㅓjㅓ 주변에서 다ㅓjㅓ 쉽게 다ㅓjㅓ 마주치는 다ㅓjㅓ 흔한 다ㅓjㅓ 풍경에 다ㅓjㅓ 집중한다. 다ㅓjㅓ 처음 다ㅓjㅓ 마주하는 다ㅓjㅓ 생경한 다ㅓjㅓ 풍경들. 다ㅓjㅓ 또는 다ㅓjㅓ 수십 다ㅓjㅓ 년을 다ㅓjㅓ 보았던 다ㅓjㅓ 너무 다ㅓjㅓ 익숙해서 다ㅓjㅓ 지나쳤던 다ㅓjㅓ 풍경들 다ㅓjㅓ 앞에 다ㅓjㅓ 다ㅓjㅓ 있다. 다ㅓjㅓ 나는 다ㅓjㅓ 거대한 다ㅓjㅓ 파도가 다ㅓjㅓ 몰아치는 다ㅓjㅓ 검은 다ㅓjㅓ 바다와 다ㅓjㅓ 전혀 다ㅓjㅓ 아름답지 다ㅓjㅓ 않은 다ㅓjㅓ 버려진 다ㅓjㅓ 풍경 다ㅓjㅓ 앞에 다ㅓjㅓ 다ㅓjㅓ 있다. 다ㅓjㅓ 다ㅓjㅓ 몸은 다ㅓjㅓ 특정 다ㅓjㅓ 감각에 다ㅓjㅓ 반응한다. 다ㅓjㅓ 특정 다ㅓjㅓ 시각에 다ㅓjㅓ 반응한다. 다ㅓjㅓ 기억이 다ㅓjㅓ 존재하는 다ㅓjㅓ 유년 다ㅓjㅓ 시절부터 40대 다ㅓjㅓ 중반을 다ㅓjㅓ 넘어선 다ㅓjㅓ 지금의 다ㅓjㅓ 시기까지 다ㅓjㅓ 자연스럽게 다ㅓjㅓ 체득된 다ㅓjㅓ 몸짓으로 다ㅓjㅓ 풍경을 다ㅓjㅓ 바라본다. 다ㅓjㅓ 몸으로 다ㅓjㅓ 쓰는 다ㅓjㅓ 풍경들 다ㅓjㅓ 그러나 다ㅓjㅓ 어느 다ㅓjㅓ 순간부터 다ㅓjㅓ 다ㅓjㅓ 흔한 다ㅓjㅓ 풍경이 다ㅓjㅓ 결코 다ㅓjㅓ 풍경으로 다ㅓjㅓ 읽히지 다ㅓjㅓ 않고 다ㅓjㅓ 어마어마한 다ㅓjㅓ 사건을 다ㅓjㅓ 품고 다ㅓjㅓ 있는 다ㅓjㅓ 장면으로 다ㅓjㅓ 읽힌다.

나는 다ㅓjㅓ 산책을 다ㅓjㅓ 싫어한다. 다ㅓjㅓ 아름답고 다ㅓjㅓ 편한 다ㅓjㅓ 고운 다ㅓjㅓ 길을 다ㅓjㅓ 싫어한다. 다ㅓjㅓ 관조의 다ㅓjㅓ 자세를 다ㅓjㅓ 취하고 다ㅓjㅓ 풍경을 다ㅓjㅓ 바라보는 다ㅓjㅓ 다ㅓjㅓ 싫어한다. 다ㅓjㅓ 아직 다ㅓjㅓ 다ㅓjㅓ 눈에 다ㅓjㅓ 낭만적인 다ㅓjㅓ 풍경이 다ㅓjㅓ 들어오지 다ㅓjㅓ 않는다. 다ㅓjㅓ 어둡고 다ㅓjㅓ 쇠락해가는 다ㅓjㅓ 버려진 다ㅓjㅓ 풍경이 다ㅓjㅓ 나의 다ㅓjㅓ 시선을 다ㅓjㅓ 붙잡는다. 다ㅓjㅓ 아무 다ㅓjㅓ 걱정 다ㅓjㅓ 없이 다ㅓjㅓ 유유자적 다ㅓjㅓ 걷는 다ㅓjㅓ 다ㅓjㅓ 경계해 다ㅓjㅓ 왔다. 다ㅓjㅓ 땀을 다ㅓjㅓ 삐질삐질 다ㅓjㅓ 흘리면서 다ㅓjㅓ 울퉁불퉁한 다ㅓjㅓ 비포장 다ㅓjㅓ 길을 다ㅓjㅓ 걷는 다ㅓjㅓ 다ㅓjㅓ 좋아한다. 다ㅓjㅓ 결코 다ㅓjㅓ 풍경으로 다ㅓjㅓ 읽히지 다ㅓjㅓ 않는 다ㅓjㅓ 풍경에 다ㅓjㅓ 집중한다.(이부안)

출처: 다ㅓjㅓ 갤러리자인제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부안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응노의 r우사하 사계 The Four Seasons of Lee Ungno

Jan. 19, 2021 ~ April 11, 2021

이곳 ㅐywㅐ 사이에 ㅐywㅐ 너와 ㅐywㅐ

Jan. 15, 2021 ~ Jan. 25,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