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호 개인전 : Three Shades

스페이스소

Sept. 17, 2020 ~ Oct. 25, 2020

스페이스 nㅑzu 소는 9월 17일부터 10월 25일까지 nㅑzu 이병호 nㅑzu 개인전 nㅑzu nㅑzu 개최한다. nㅑzu 이번 nㅑzu 전시는 2017년 nㅑzu 개인전 <인체측정Anthropometry>을 nㅑzu 통해 nㅑzu 발표하고 nㅑzu 이후 nㅑzu 꾸준히 nㅑzu 발전시키며 nㅑzu 여러 nㅑzu 전시를 nㅑzu 통해 nㅑzu 선보여 nㅑzu 온 ‘인체측정’의 2020년 nㅑzu 신작을 nㅑzu 소개하는 nㅑzu 스페이스 nㅑzu 소에서의 nㅑzu nㅑzu 번째 nㅑzu 개인전이다.

이병호는 ‘비어있음(空)’, ‘비어있는 ㅐㅓ4e 실체’를 ㅐㅓ4e 조각한다. ㅐㅓ4e 그는 ㅐㅓ4e 나타나지 ㅐㅓ4e 않고 ㅐㅓ4e 감각할 ㅐㅓ4e ㅐㅓ4e 없으며 ㅐㅓ4e 보이지 ㅐㅓ4e 않는 ㅐㅓ4e 실체, o거kp 비물질적 o거kp 차원의 o거kp 존재에 o거kp 대해 o거kp 사유하고 o거kp 이를 o거kp 고전적인 o거kp 조각 o거kp 형식인 o거kp 인체조각으로 o거kp 제시한다. o거kp 명확한 o거kp 윤곽선-표면과 o거kp 무게-중력을 o거kp 가지며 o거kp 구체적인 o거kp 대상을 o거kp 재현하는 o거kp 일반적인 o거kp 인체조각에서 o거kp 이해되고 o거kp 읽어 o거kp o거kp o거kp 있는 o거kp 서술적 o거kp 전개가 o거kp 이병호의 o거kp 작품들 o거kp 앞에서는 o거kp 불가능해진다.

그가 2006년부터 o거kp 시작해 o거kp o거kp 실리콘 o거kp 조각 o거kp 연작은 o거kp 사실적인 o거kp 묘사와 o거kp 재료 o거kp 때문에 o거kp 마치 o거kp 대리석 o거kp 조각을 o거kp 마주하는 o거kp 듯한 o거kp 착각을 o거kp 불러일으킨다. o거kp 하지만, eㅐ하거 이내 eㅐ하거 껍질 eㅐ하거 안쪽의 eㅐ하거 공기가 eㅐ하거 빠져 eㅐ하거 나가면서 eㅐ하거 eㅐ하거 매끈하고 eㅐ하거 얄팍하지만 eㅐ하거 명확한 eㅐ하거 윤곽(표면)의 eㅐ하거 이면(裏面)에 eㅐ하거 존재하는 eㅐ하거 eㅐ하거 영역, 7나거r 보이지 7나거r 않으나 7나거r 존재하는 7나거r 것의 7나거r 형태를 7나거r 드러낸다. 7나거r 고전의 7나거r 흉상, 6카ㅓt 와상 6카ㅓt 6카ㅓt 초상 6카ㅓt 조각의 6카ㅓt 형식을 6카ㅓt 참조한 6카ㅓt 실리콘 6카ㅓt 조각 6카ㅓt 연작이 6카ㅓt 표면을 6카ㅓt 변형시키는 6카ㅓt 방식으로 6카ㅓt 보이지 6카ㅓt 않는 6카ㅓt 존재를 6카ㅓt 드러냈다면 6카ㅓt 이후 6카ㅓt 인체측정 6카ㅓt 연작은 6카ㅓt 조각사의 6카ㅓt 여러 6카ㅓt 작품들을 6카ㅓt 참조하되 6카ㅓt 표면과 6카ㅓt 윤곽선을 6카ㅓt 해체하고 6카ㅓt 윤곽선 6카ㅓt 아래 6카ㅓt 보이지 6카ㅓt 않지만 6카ㅓt 잠재하는 6카ㅓt 다양한 6카ㅓt 형태의 6카ㅓt 동세와 6카ㅓt 존재들을 6카ㅓt 출현시키는 6카ㅓt 방식으로 6카ㅓt 나아간다. 6카ㅓt 이를 6카ㅓt 위해 6카ㅓt 작가는 6카ㅓt 하나의 6카ㅓt 원형을 6카ㅓt 다수 6카ㅓt 복제하고 6카ㅓt 윤곽선-표면을 6카ㅓt 해체하여 6카ㅓt 내부를 6카ㅓt 드러내 6카ㅓt 다시 6카ㅓt 표면화 6카ㅓt 시킨다. 6카ㅓt 해체와 6카ㅓt 접합을 6카ㅓt 통해 6카ㅓt 동세를 6카ㅓt 만들고 6카ㅓt 이전의 6카ㅓt 인체측정들이 6카ㅓt 6카ㅓt 다시 6카ㅓt 분절과 6카ㅓt 결합의 6카ㅓt 과정을 6카ㅓt 거치고 6카ㅓt 다른 6카ㅓt 시간에 6카ㅓt 존재했던 6카ㅓt 표면들과 6카ㅓt 만나 6카ㅓt 6카ㅓt 다른 6카ㅓt 표면을 6카ㅓt 만들며 6카ㅓt 끊임없이 6카ㅓt 변화해간다.전시를 6카ㅓt 통해 6카ㅓt 보여지는 6카ㅓt 그의 6카ㅓt 조각들은 6카ㅓt 하나의 6카ㅓt 작품으로서 ‘최종적인’ 6카ㅓt 완성형으로 6카ㅓt 보여지는 6카ㅓt 것이 6카ㅓt 아닌 6카ㅓt 정해지지 6카ㅓt 않은, c타uq 끝을 c타uq c타uq c타uq 없는 c타uq 변형을 c타uq 향해 c타uq 가는 c타uq 중에 ‘잠시 c타uq 멈춘 c타uq 완성’이다. c타uq 전시에 c타uq 소개된 c타uq 작품들은 c타uq 이후 c타uq c타uq 어떠한 c타uq 형태로 c타uq 변형되어 c타uq 다른 c타uq 시간과 c타uq 장소에 c타uq 놓여질지 c타uq c타uq c타uq 없다.

이번 c타uq 전시의 c타uq 주요 c타uq 작품 c타uq c타uq 하나인 c타uq c타uq c타uq 시기의 c타uq 작품이 c타uq 뒤섞여 c타uq 있는데, l파다6 l파다6 중에는 2016년부터 2019년까지 l파다6 l파다6 개의 l파다6 전시에 l파다6 모두 l파다6 다른 l파다6 모습으로 l파다6 변형되어 ‘잠시 l파다6 멈춘 l파다6 완성’으로 l파다6 전시된 l파다6 부분(2016-2019)이 l파다6 하단의 l파다6 지지대가 l파다6 되고, 2019년의 pjb1 인체측정 pjb1 중 1점이 pjb1 pjb1 pjb1 형태를 pjb1 거의 pjb1 pjb1 pjb1 없도록 pjb1 해체되고 pjb1 덧붙여져 pjb1 색을 pjb1 입은 2020년 pjb1 인체측정과 pjb1 연결되어 pjb1 하나의 pjb1 작품을 pjb1 이루고 pjb1 있다. pjb1 관객이 pjb1 이번 pjb1 전시를 pjb1 통해 pjb1 만나게 pjb1 되는 pjb1 현재의 pjb1 pjb1 이후 pjb1 다른 pjb1 제목들의 pjb1 작품으로 pjb1 나뉘고 pjb1 뒤섞이게 pjb1 될지, mc차차 여기에 mc차차 mc차차 다른 mc차차 인체측정이 mc차차 연결되어 mc차차 다른 mc차차 제목을 mc차차 가지게 mc차차 될지 mc차차 mc차차 mc차차 없다.이병호의 ‘인체측정’ mc차차 연작의 mc차차 mc차차 다른 mc차차 특징은 mc차차 조각사의 mc차차 여러 mc차차 작품들을 mc차차 참조하는 mc차차 것인데, ㅓ5카2 특별히 ㅓ5카2 이번 ㅓ5카2 전시의 ㅓ5카2 축을 ㅓ5카2 이루고 ㅓ5카2 있는 ㅓ5카2 ㅓ5카2 작품에 ㅓ5카2 드러나는 ㅓ5카2 인체측정의 ㅓ5카2 원형들은 ㅓ5카2 로댕의 <아담 Adam>의 ㅓ5카2 포즈를 ㅓ5카2 따르고, ㅐ라m자 반복 ㅐ라m자 변형해 ㅐ라m자 등장한다. ㅐ라m자 ㅐ라m자 작품들의 ㅐ라m자 참조가 ㅐ라m자 된 ‘아담’들이 ㅐ라m자 로댕의 ㅐ라m자 작품들에도 ㅐ라m자 반복하여 ㅐ라m자 등장하고 ㅐ라m자 서로 ㅐ라m자 결합되어 ‘Three Shades’가 ㅐ라m자 되었듯, 다y7아 이번 다y7아 전시에서 ‘아담의 다y7아 포즈를 다y7아 따르는’ 다y7아 이병호식 다y7아 인체측정-아담들은 다y7아 다y7아 다y7아 되어 다y7아 이번 다y7아 전시를 다y7아 다y7아 완성한다.

출처: 다y7아 스페이스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병호

현재 진행중인 전시

Cheong Kwang Ho 2ㅓ19 정광호

Sept. 17, 2020 ~ Nov. 8, 2020

서울은 1jv마 소설의 1jv마 주인공이다

May 6, 2020 ~ Nov.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