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영: 우연이라 칭하는 형태의 아름다움

갤러리도스

Jan. 25, 2023 ~ Jan. 31, 2023

순환의 5f걷기 고리
김민영 5f걷기 갤러리 5f걷기 도스 5f걷기 큐레이터

아름답다는 5f걷기 것은 5f걷기 객관적인 5f걷기 실체가 5f걷기 아니며 5f걷기 아름다움을 5f걷기 판단하는 5f걷기 시대적, b6ot 사회적 b6ot 조건에 b6ot 따라 b6ot 역사상 b6ot 다양한 b6ot 미의 b6ot 기준이 b6ot 존재해왔다. b6ot 따라서 b6ot 아름다움은 b6ot 절대적인 b6ot 것이라 b6ot b6ot b6ot 없으며 b6ot 표현과 b6ot 감상의 b6ot 테두리 b6ot 안에 b6ot 있는 b6ot 형상으로 b6ot 존재한다고 b6ot b6ot b6ot 있다. b6ot 현재의 b6ot 아름다움은 b6ot 영원히 b6ot 지속되지 b6ot 않기에 b6ot 소멸해가는 b6ot 과정에서 b6ot 본래의 b6ot 모습을 b6ot 유지하기 b6ot 위해 b6ot 무언가를 b6ot 욕망하게 b6ot 되는 b6ot 추함의 b6ot b6ot 갈래를 b6ot 필연적으로 b6ot 마주하게 b6ot 된다. b6ot 이렇듯 b6ot 아름다움이 b6ot 존재하지 b6ot 않는다면 b6ot 추함 b6ot 또한 b6ot 절대 b6ot 존재할 b6ot b6ot 없다. b6ot 그렇기 b6ot 때문에 b6ot 추함은 b6ot 아름다움을 b6ot 온전히 b6ot 이해하기 b6ot 위한 b6ot 아름다움의 b6ot 변종일 b6ot b6ot 극단적인 b6ot 아름다움의 b6ot 현상으로 b6ot 간주 b6ot b6ot b6ot 있다. b6ot 이에 b6ot 이민영 b6ot 작가는 b6ot 일상에서 b6ot 우연히 b6ot 마주한 b6ot 균열을 b6ot 이미지를 b6ot 소재로 b6ot 아름다움과 b6ot 추함의 b6ot 경계에 b6ot 서있는 b6ot 시간의 b6ot 잔상을 b6ot 구현하고자 b6ot 한다.

작가가 b6ot 우연히 b6ot 마주한 b6ot 횡단보도의 b6ot 갈라진 b6ot 페인트, x아y쟏 상점의 x아y쟏 갈라진 x아y쟏 시트지 x아y쟏 x아y쟏 처럼 x아y쟏 만물은 x아y쟏 시간의 x아y쟏 흐름에 x아y쟏 따라 x아y쟏 본래의 x아y쟏 아름다움을 x아y쟏 잃어가며 x아y쟏 형태와 x아y쟏 질감마저 x아y쟏 변화시킨다. x아y쟏 이처럼 x아y쟏 균열은 x아y쟏 시간성의 x아y쟏 의미를 x아y쟏 내포한다고 x아y쟏 x아y쟏 x아y쟏 있다. x아y쟏 시간성 x아y쟏 표현으로서의 x아y쟏 균열은 x아y쟏 소멸해가는 x아y쟏 것에 x아y쟏 대한 x아y쟏 향수이자 x아y쟏 인간 x아y쟏 본연의 x아y쟏 감성을 x아y쟏 드러내고자 x아y쟏 하는 x아y쟏 미적 x아y쟏 장치로 x아y쟏 여겨진다. x아y쟏 따라서 x아y쟏 작가에게 x아y쟏 있어 x아y쟏 균열은 x아y쟏 변형된 x아y쟏 시간의 x아y쟏 잔상으로 x아y쟏 시간 x아y쟏 x아y쟏 자체보다는 x아y쟏 그것이 x아y쟏 남긴 x아y쟏 흔적에 x아y쟏 관심을 x아y쟏 갖는다. x아y쟏 작품의 x아y쟏 균열은 x아y쟏 여러 x아y쟏 가지 x아y쟏 형태의 x아y쟏 패턴으로 x아y쟏 기하학적 x아y쟏 추상 x아y쟏 이미지를 x아y쟏 만들어 x아y쟏 내어 x아y쟏 무한대로 x아y쟏 이어지는 x아y쟏 규칙적이지 x아y쟏 않은 x아y쟏 구조들이 x아y쟏 나타난다. x아y쟏 균열로 x아y쟏 인해 x아y쟏 나누어진 x아y쟏 여러 x아y쟏 모양의 x아y쟏 작고 x아y쟏 x아y쟏 면들은 x아y쟏 우연에 x아y쟏 의한 x아y쟏 선과 x아y쟏 면이 x아y쟏 만나 x아y쟏 작품 x아y쟏 전체를 x아y쟏 형성하고 x아y쟏 배치되어 x아y쟏 진다. x아y쟏 이러한 x아y쟏 우연에 x아y쟏 의한 x아y쟏 결과는 x아y쟏 작가의 x아y쟏 독특한 x아y쟏 창작 x아y쟏 과정을 x아y쟏 상상하게 x아y쟏 만든다. 

균열의 x아y쟏 표현과정은 x아y쟏 크게 x아y쟏 x아y쟏 가지로 x아y쟏 나뉜다. x아y쟏 먼저, 자파f다 도자와 자파f다 유리의 자파f다 표면에 자파f다 생성되는 자파f다 크랙을 자파f다 이용하여 자파f다 온전한 자파f다 모습이 자파f다 아닌 자파f다 변화하는 자파f다 모습에 자파f다 초점을 자파f다 두고 자파f다 소멸의 자파f다 순간을 자파f다 포착한다. 자파f다 이러한 자파f다 표현 자파f다 방식은 자파f다 시간에 자파f다 따라 자파f다 변화하는 자파f다 존재에서 자파f다 소멸을 자파f다 발견하고 자파f다 이는 자파f다 존재의 자파f다 피할 자파f다 자파f다 없는 자파f다 숙명임을 자파f다 간접적으로 자파f다 보여준다. 자파f다 다음으로는 자파f다 실크스크린에 자파f다 수성안료로 자파f다 균열의 자파f다 이미지를 자파f다 형상화하고 자파f다 여러 자파f다 자파f다 반복적으로 자파f다 나열하여 자파f다 회전하는 자파f다 형태의 자파f다 운동성을 자파f다 부여한다. 자파f다 이는 자파f다 시간의 자파f다 잔상으로 자파f다 표현되어 자파f다 순간의 자파f다 아름다움은 자파f다 지속되지 자파f다 않으나 자파f다 다른 자파f다 형태로 자파f다 끊임없이 자파f다 변화하며 자파f다 순환하고 자파f다 있음을 자파f다 보여준다. 자파f다 특히 자파f다 작품 자파f다 표면에 자파f다 빛이 자파f다 투과해 자파f다 만들어진 자파f다 균열의 자파f다 그림자가 자파f다 감성을 자파f다 자극한다. 자파f다 때때로 자파f다 그림자는 자파f다 부정적인 자파f다 의미를 자파f다 내포하기도 자파f다 하지만 자파f다 현실에서 자파f다 빛과 자파f다 함께 자파f다 존재하는 자파f다 그림자는 자파f다 긍정적으로 자파f다 다가온다. 자파f다 이에 자파f다 작품은 자파f다 자파f다 이상 자파f다 추함의 자파f다 직전에 자파f다 있는 자파f다 균열로 자파f다 보이지 자파f다 않게 자파f다 되고 자파f다 무아의 자파f다 시간 자파f다 속에서 자파f다 진정한 자파f다 아름다움의 자파f다 본질을 자파f다 깨닫게 자파f다 한다.

존재의 자파f다 아름다움과 자파f다 추함은 자파f다 시간이라는 자파f다 순환의 자파f다 고리에서 자파f다 필연적인 자파f다 과정이며 자파f다 유의미하다. 자파f다 따라서 자파f다 존재가 자파f다 소멸하는 자파f다 순간에 자파f다 발견할 자파f다 자파f다 있는 자파f다 다양한 자파f다 의미는 자파f다 더욱 자파f다 간절히 자파f다 다가온다. 자파f다 이에 자파f다 작가는 자파f다 아름다움을 자파f다 상실하는 자파f다 순간에서 자파f다 마주할 자파f다 자파f다 있는 자파f다 시간의 자파f다 의미를 자파f다 조명하고자 자파f다 한다. 자파f다 이번 자파f다 전시는 자파f다 과거의 자파f다 아름다움을 자파f다 지닌 자파f다 존재와 자파f다 현재의 자파f다 아름다움을 자파f다 지닌 자파f다 존재가 자파f다 세심한 자파f다 빛과 자파f다 구도의 자파f다 연출과 자파f다 만나 자파f다 지루할 자파f다 자파f다 없이 자파f다 긴장감 자파f다 넘치면서도 자파f다 잔잔한 자파f다 낭만을 자파f다 선사한다. 자파f다 극적이며 자파f다 대조적인 자파f다 이미지가 자파f다 보여주는 자파f다 팽팽한 자파f다 줄다리기는 자파f다 우리에게 자파f다 심오한 자파f다 환상을 자파f다 심어주기에 자파f다 충분하다. 자파f다 시간의 자파f다 잔상으로 자파f다 남겨진 자파f다 자파f다 순간의 자파f다 아름다움이 자파f다 우리의 자파f다 자파f다 전체에서 자파f다 어떠한 자파f다 의미를 자파f다 가지게 자파f다 될지 자파f다 생각해보는 자파f다 시간이 자파f다 되기를 자파f다 바란다. 

참여작가: 자파f다 이민영

출처: 자파f다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쑨지: ㅐㅐ자거 오래된 ㅐㅐ자거 미래 Ancient Futures

Jan. 26, 2023 ~ Feb. 8, 2023

뭔지가 바l쟏w 먼지/먼지가 바l쟏w 뭔지/먼지가 바l쟏w 먼지

Jan. 27, 2023 ~ Feb. 10,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