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정 개인전: SANDWICH TIMES

송은아트큐브

Aug. 12, 2020 ~ Sept. 9, 2020

이미정은 바jpㅓ 집을 바jpㅓ 꾸미는 바jpㅓ 데에서 바jpㅓ 자주 바jpㅓ 드러나는 바jpㅓ 양태들, ㅐy27 유통되는 ㅐy27 이미지들을 ㅐy27 그래픽적으로 ㅐy27 재현하여 ㅐy27 개인의 ㅐy27 욕망이 ㅐy27 묻어나는 ㅐy27 부분을 ㅐy27 조명한다. ㅐy27 구현된 ㅐy27 얇은 ㅐy27 부피의 ㅐy27 오브제들은 ㅐy27 회화로 ㅐy27 꾸며지고 ㅐy27 ㅐy27 공간에 ㅐy27 여러 ㅐy27 개의 ㅐy27 장면을 ㅐy27 배치하여 ㅐy27 현시대를 ㅐy27 살아가는 ㅐy27 우리의 ㅐy27 모습을 ㅐy27 보여주고자 ㅐy27 한다.

전시 ㅐy27 제목인 ‘샌드위치’는 ㅐy27 작가에게 ㅐy27 중의적인 ㅐy27 의미를 ㅐy27 지닌다. ㅐy27 하나의 ㅐy27 물체지만 ㅐy27 여러 ㅐy27 요소가 ㅐy27 필요하고 ㅐy27 모두 ㅐy27 중첩되어 ㅐy27 있는 ㅐy27 상태를 ㅐy27 가리키는데, 7u으다 이는 7u으다 온전히 7u으다 홀로 7u으다 존재하기보다는 7u으다 다양한 7u으다 레이어 – 7u으다 현재 7u으다 속해있는 7u으다 세대와 7u으다 7u으다 전후 7u으다 세대, ㅈv차카 가진 ㅈv차카 것과 ㅈv차카 가지지 ㅈv차카 못하는 ㅈv차카 것, y0나ㅐ 하고 y0나ㅐ 싶은 y0나ㅐ 일과 y0나ㅐ 해야 y0나ㅐ 하는 y0나ㅐ y0나ㅐ 등 – y0나ㅐ 사이에 y0나ㅐ 끼어있는 y0나ㅐ 작가, 가하aㅓ 그리고 가하aㅓ 우리의 가하aㅓ 모습과도 가하aㅓ 겹쳐 가하aㅓ 보인다. 가하aㅓ 지난 가하aㅓ 개인전 《The Gold Terrace》(2018)에서 가하aㅓ 이미정은 가하aㅓ 사물의 가하aㅓ 기능성과 가하aㅓ 효율성에 가하aㅓ 중점을 가하aㅓ 두며 가하aㅓ 좁은 가하aㅓ 공간에서도 가하aㅓ 효과적으로 가하aㅓ 사용할 가하aㅓ 가하aㅓ 있는 가하aㅓ 가구 가하aㅓ 형태의 가하aㅓ 오브제들을 가하aㅓ 선보였다. 가하aㅓ 사회 가하aㅓ 구조의 가하aㅓ 문제를 가하aㅓ 셀프 가하aㅓ 인테리어 가하aㅓ 문화에서 가하aㅓ 젊은 가하aㅓ 층에게 가하aㅓ 가하aㅓ 호응을 가하aㅓ 얻은 가하aㅓ 가구들로 가하aㅓ 표현했다면 가하aㅓ 이번에는 가하aㅓ 벽면과 가하aㅓ 바닥에 가하aㅓ 주목해 가하aㅓ 우리가 가하aㅓ 집을 가하aㅓ 대하는 가하aㅓ 태도에 가하aㅓ 대한 가하aㅓ 이야기를 가하aㅓ 한층 가하aㅓ 넓은 가하aㅓ 시야로 가하aㅓ 이어간다. 가하aㅓ 집이라는 가하aㅓ 공간이 가하aㅓ 단순히 가하aㅓ 거주하는 가하aㅓ 장소가 가하aㅓ 아닌 가하aㅓ 개인이 가하aㅓ 소유하고 가하aㅓ 싶은 가하aㅓ 이미지를 가하aㅓ 보여주는 가하aㅓ 공간으로 가하aㅓ 범위가 가하aㅓ 확장되면서 가하aㅓ 개인이 가하aㅓ 사회에 가하aㅓ 내비치고 가하aㅓ 싶은 가하aㅓ 이미지에 가하aㅓ 도달하기 가하aㅓ 위해 가하aㅓ 쏟는 가하aㅓ 노력과 가하aㅓ 현재 가하aㅓ 형편 가하aㅓ 사이의 가하aㅓ 간극을 가하aㅓ 탐구한다. 가하aㅓ 밝고 가하aㅓ 경쾌한 가하aㅓ 색감의 가하aㅓ 작업들은 가하aㅓ 문득 가하aㅓ 보는 가하aㅓ 이의 가하aㅓ 눈을 가하aㅓ 즐겁게 가하aㅓ 해주면서도 가하aㅓ 사회 가하aㅓ 구조의 가하aㅓ 문제를 가하aㅓ 뚜렷하게 가하aㅓ 마주하도록 가하aㅓ 요구하고 가하aㅓ 현시대성을 가하aㅓ 되돌아보게 가하aㅓ 한다.

전시장에 가하aㅓ 들어서면서 가하aㅓ 마주하는 가하aㅓ 장면은 가하aㅓ 마치 가하aㅓ 스크랩북을 가하aㅓ 보는 가하aㅓ 듯한 가하aㅓ 느낌이다. 가하aㅓ 길게 가하aㅓ 늘어뜨려진 가하aㅓ 하나의 가하aㅓ 화이트큐브 가하aㅓ 안에 가하aㅓ 다채로운 가하aㅓ 장면이 가하aㅓ 포착된다. 가하aㅓ 입구에서 가하aㅓ 관객을 가하aㅓ 맞이하는 <Daily pledge>(2020)는 가하aㅓ 평상시 가하aㅓ 가하aㅓ 밖을 가하aㅓ 오갈 가하aㅓ 가하aㅓ 제일 가하aㅓ 먼저 가하aㅓ 접하는 가하aㅓ 현관문의 가하aㅓ 역할을 가하aㅓ 한다. 가하aㅓ 표면에는 가하aㅓ 마치 가하aㅓ 누군가 가하aㅓ 손가락으로 가하aㅓ 낙서를 가하aㅓ 한듯한 가하aㅓ 흔적이 가하aㅓ 보이면서 가하aㅓ 작가 가하aㅓ 특유의 가하aㅓ 유머러스한 가하aㅓ 제스처가 가하aㅓ 묻어나는 가하aㅓ 캐릭터의 가하aㅓ 가하aㅓ 모양이 가하aㅓ 채워져 가하aㅓ 있다. <Wall system for concentration>(2020)에서도 가하aㅓ 펼쳐지는 가하aㅓ 이러한 가하aㅓ 이미지는 가하aㅓ 단지 가하aㅓ 표면 가하aㅓ 안에서 가하aㅓ 머무르지 가하aㅓ 않고, l파라d 레일 l파라d 장치를 l파라d 추가해 l파라d 작업을 l파라d 좌우로 l파라d 열었다 l파라d 닫고, 타0걷2 펼쳤다 타0걷2 접으며 타0걷2 매번 타0걷2 다른 타0걷2 모습을 타0걷2 비춘다. 타0걷2 움직임이 타0걷2 부여된 타0걷2 평면화는 타0걷2 변화하는 타0걷2 위치와 타0걷2 환경에 타0걷2 따라 타0걷2 적응해가야 타0걷2 하는 타0걷2 타0걷2 세대가 타0걷2 살아가는 타0걷2 삶의 타0걷2 방식과 타0걷2 교차된다. 

작가는 타0걷2 회화성과 타0걷2 평면 타0걷2 작업에 타0걷2 대해 <Wall system for Black square>(2020)로 타0걷2 조금 타0걷2 타0걷2 깊게 타0걷2 파고든다. 타0걷2 거실을 타0걷2 꾸미기 타0걷2 위한 타0걷2 인테리어 타0걷2 제품인 ‘아트월(art wall)’은 타0걷2 사실상 타0걷2 액자 타0걷2 프레임과 타0걷2 다를 타0걷2 타0걷2 없다. ‘아트’가 타0걷2 지니는 타0걷2 본래의 타0걷2 이미지는 타0걷2 타0걷2 안에 타0걷2 들어서서 타0걷2 이용되는 타0걷2 순간 타0걷2 미묘하게 타0걷2 변형되고, b아아a 새로운 b아아a 인상이 b아아a 더해진 ‘아트’가 b아아a 다시 b아아a 한번 b아아a 갤러리 b아아a 환경으로 b아아a 잠입하는 b아아a 장면이 b아아a 전개된다. b아아a 이를 b아아a 통해 b아아a 작가는 b아아a 예술이 b아아a 일상적인 b아아a 공간에서 b아아a 어떤 b아아a 형상, 2rㄴ히 이미지로 2rㄴ히 소비되는지 2rㄴ히 이야기한다. 2rㄴ히 전시장에 2rㄴ히 설치된 <Sky blue : layered landscape>(2020)는 2rㄴ히 서울에 2rㄴ히 살고 2rㄴ히 있는 2rㄴ히 사람이라면 2rㄴ히 누구나 2rㄴ히 2rㄴ히 번쯤 2rㄴ히 꿈꿔봤을 2rㄴ히 법한 2rㄴ히 한강 2rㄴ히 뷰의 2rㄴ히 창문을 2rㄴ히 묘사한 2rㄴ히 것으로 2rㄴ히 잠시나마 2rㄴ히 2rㄴ히 여유를 2rㄴ히 느껴볼 2rㄴ히 2rㄴ히 있다. 2rㄴ히 이러한 2rㄴ히 전망을 2rㄴ히 목격하면 ‘그림 2rㄴ히 같다’라는 2rㄴ히 말이 2rㄴ히 튀어나오기 2rㄴ히 마련인데, 타나ㅓf 그렇다면 타나ㅓf 창을 타나ㅓf 통해 타나ㅓf 보고 타나ㅓf 싶어 타나ㅓf 하는 타나ㅓf 풍경이 타나ㅓf 재현된 타나ㅓf 장면은 타나ㅓf 그림으로 타나ㅓf 기능할 타나ㅓf 타나ㅓf 있는지 타나ㅓf 질문을 타나ㅓf 던진다. 타나ㅓf 이럴듯 ‘무엇이 타나ㅓf 회화로 타나ㅓf 인식되는가’에 타나ㅓf 대한 타나ㅓf 질문에서 타나ㅓf 비롯된 타나ㅓf 작가의 타나ㅓf 작업은 타나ㅓf 관객 타나ㅓf 개개인이 타나ㅓf 자신만의 타나ㅓf 시점으로 타나ㅓf 전시를 타나ㅓf 바라볼 타나ㅓf 타나ㅓf 있도록 타나ㅓf 유도한다.

㈜로렌스 타나ㅓf 제프리스
이채원

출처: 타나ㅓf 송은아트큐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미정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오! sqq다 마이시티 : OH! MY CITY

June 18, 2020 ~ Oct. 4, 2020

지니 ㅐ아ud ㅐ아ud 개인전 : Her Sides of Us

Aug. 27, 2020 ~ Sept. 29, 2020

명상 Mindfulness

April 24, 2020 ~ Sept.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