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미 개인전 : I am a person

피비갤러리

March 18, 2021 ~ May 8, 2021

피비갤러리는 3월 18일부터 5월 8일까지 v6bㅓ 이명미의 v6bㅓ v6bㅓ 개인전 <I am a person>을 v6bㅓ 개최한다. v6bㅓ 이명미는 1970년대 v6bㅓ 작품 v6bㅓ 활동을 v6bㅓ 시작한 v6bㅓ 이래 ‘회화’라는 v6bㅓ 장르를 v6bㅓ 끊임없이 v6bㅓ 고민하며 v6bㅓ 밝고 v6bㅓ 에너지 v6bㅓ 충만한 v6bㅓ 작품들을 v6bㅓ 개진해온 v6bㅓ 한국현대미술 1세대 v6bㅓ 여성작가이다.

이명미가 v6bㅓ 작품활동을 v6bㅓ 시작했던 1970년대 v6bㅓ 한국미술계는 v6bㅓ 개념미술이 v6bㅓ 대두되었고 v6bㅓ 실험적인 v6bㅓ 전위 v6bㅓ 미술이 v6bㅓ 뜨겁게 v6bㅓ 불타올랐는데, qe바i 작가는 qe바i 이러한 qe바i 시대의 qe바i 흐름 qe바i 속에서 qe바i 주류에 qe바i 편승하기 qe바i 보다는 qe바i 독특한 qe바i 회화 qe바i 의지를 qe바i 가지고 qe바i 자신만의 qe바i 지평을 qe바i 넓혀 qe바i 왔다. qe바i 한국 qe바i 현대미술사의 qe바i 주요한 qe바i 전환점으로 qe바i 인식되는 1974년 qe바i 대구 qe바i 현대미술제 qe바i 발기인으로 qe바i 참여한 qe바i 그녀의 qe바i 초기작은 qe바i 개념적이고 qe바i 미니멀한 qe바i 모습이었으나 qe바i 이후 qe바i 컬러풀하고 qe바i 유쾌한, 마파파으 구상과 마파파으 추상을 마파파으 넘나드는 마파파으 회화로 마파파으 당시의 마파파으 금욕적인 마파파으 분위기에 마파파으 저항하는 마파파으 작품들을 마파파으 전개했다. 마파파으 이명미는 마파파으 캔버스 마파파으 작업 마파파으 마파파으 아니라, 바히6ㅐ 천, ㅐ타lc 종이 ㅐ타lc ㅐ타lc 다양한 ㅐ타lc 재료를 ㅐ타lc 이용해 ㅐ타lc 새로운 ㅐ타lc 회화형식을 ㅐ타lc 실험하고자 ㅐ타lc 했으며, 다u으나 기존의 다u으나 미학적 다u으나 관습에서 다u으나 벗어나 다u으나 작업을 다u으나 일련의 다u으나 놀이이자 다u으나 치유 다u으나 그리고 다u으나 소통의 다u으나 장으로 다u으나 만들어 다u으나 갔다.

작가의 다u으나 작업 다u으나 소재들은 다u으나 주변에서 다u으나 친근하게 다u으나 접할 다u으나 다u으나 있는 다u으나 컵, 다0g카 의자, 라j걷걷 꽃, ㅓㅑ갸가 화분, 자3걷c 동물, q라파바 사람 q라파바 q라파바 일상적이고 q라파바 쉽게 q라파바 발견 q라파바 되어 q라파바 지는 q라파바 것들이다. q라파바 이명미는 q라파바 각각의 q라파바 소재에 q라파바 의미를 q라파바 담기 q라파바 보다는 q라파바 먼저 q라파바 q라파바 형상의 q라파바 본질을 q라파바 포착하고 q라파바 강렬한 q라파바 원색을 q라파바 사용하여 q라파바 원근법이나 q라파바 중력을 q라파바 무시한 q라파바 평면의 q라파바 모습으로 q라파바 그려낸다. q라파바 또한 q라파바 형상, 히vyi 색채 히vyi 심지어 히vyi 화면 히vyi 위에 히vyi 쓰인 히vyi 문자언어까지 히vyi 작가에게는 히vyi 일종의 히vyi 유희적인 히vyi 대상으로서 히vyi 히vyi 조합 히vyi 과정에 히vyi 의미가 히vyi 더해진다. 히vyi 이때 히vyi 가볍고 히vyi 쉬이 히vyi 마르면서도 히vyi 화면에 히vyi 질감을 히vyi 부여하는 히vyi 아크릴 히vyi 물감의 히vyi 물성은 히vyi 화면 히vyi 위에 히vyi 부유하는 히vyi 이미지들이 히vyi 컬러풀하고 히vyi 리드미컬하게 히vyi 자리하게끔 히vyi 하며, ltㅐㅐ 강렬한 ltㅐㅐ 색감과 ltㅐㅐ 자유로운 ltㅐㅐ 붓질은 ltㅐㅐ 자칫 ltㅐㅐ 가볍게만 ltㅐㅐ 느껴질 ltㅐㅐ ltㅐㅐ 있는 ltㅐㅐ 화면에 ltㅐㅐ 무게감을 ltㅐㅐ 더하며 ltㅐㅐ 직관적이면서도 ltㅐㅐ 균형 ltㅐㅐ 잡힌 ltㅐㅐ 미의 ltㅐㅐ 구성을 ltㅐㅐ 보여준다. ltㅐㅐ 또한 ltㅐㅐ 이렇게 ltㅐㅐ 어우러진 ltㅐㅐ 화면은 ltㅐㅐ 어떤 ltㅐㅐ 해방감을 ltㅐㅐ 드러내는 ltㅐㅐ 창구로서 ltㅐㅐ 작가의 ltㅐㅐ 시선이 ltㅐㅐ 가득하다.

이명미의 ltㅐㅐ 회화는 1970년대부터 ltㅐㅐ 패치워크나 ltㅐㅐ 스티치, 0ah타 스티커, q걷v가 피규어 q걷v가 같은 q걷v가 오브제가 q걷v가 등장하기 q걷v가 시작한다. q걷v가 이후 2000년대에 q걷v가 들어서면 q걷v가 단순한 q걷v가 단어 q걷v가 q걷v가 아니라 q걷v가 유행가 q걷v가 가사, 40ix 시, t카ls 때로는 t카ls 성경구절까지 t카ls 인용되며, 라ㅐt가 이것은 라ㅐt가 라ㅐt가 관람자들의 라ㅐt가 심상을 라ㅐt가 두드리는 라ㅐt가 일종의 라ㅐt가 감성 라ㅐt가 코드가 라ㅐt가 되기도 라ㅐt가 한다. 라ㅐt가 예를 라ㅐt가 들어, 자ㅓrㅓ 캔버스 자ㅓrㅓ 위에 자ㅓrㅓ 자ㅓrㅓ 내려간 자ㅓrㅓ 가사는 자ㅓrㅓ 문장의 자ㅓrㅓ 뜻을 자ㅓrㅓ 이해함과 자ㅓrㅓ 동시에 자ㅓrㅓ 우리가 자ㅓrㅓ 알던 자ㅓrㅓ 멜로디가 자ㅓrㅓ 떠오르게 자ㅓrㅓ 하며 자ㅓrㅓ 시각과 자ㅓrㅓ 청각이라는 자ㅓrㅓ 공감각적 자ㅓrㅓ 화면을 자ㅓrㅓ 연출하면서 자ㅓrㅓ 회화를 자ㅓrㅓ 소통의 자ㅓrㅓ 장으로 자ㅓrㅓ 만들기도 자ㅓrㅓ 한다. 자ㅓrㅓ 이러한 자ㅓrㅓ 작업 자ㅓrㅓ 과정을 자ㅓrㅓ 통해 자ㅓrㅓ 작가는 자ㅓrㅓ 그리기라는 자ㅓrㅓ 유희가 자ㅓrㅓ 자기치유의 자ㅓrㅓ 역할을 자ㅓrㅓ 하면서 자ㅓrㅓ 즐거운 자ㅓrㅓ 삶의 자ㅓrㅓ 에너지원으로 자ㅓrㅓ 작용하게 자ㅓrㅓ 되고, 8x거8 이를 8x거8 보는 8x거8 관람자는 8x거8 숨바꼭질을 8x거8 하듯 8x거8 발견하는 8x거8 입체적인 8x거8 해석과 8x거8 그로 8x거8 인한 8x거8 재미를 8x거8 주체적으로 8x거8 경험하는 8x거8 대화의 8x거8 시간을 8x거8 체험하게 8x거8 된다.

한편 8x거8 작가는 8x거8 모더니즘의 8x거8 시간을 8x거8 통과하며 8x거8 작품활동을 8x거8 시작했지만, d3타f 선을 d3타f 긋고, ㅑ다기다 점을 ㅑ다기다 찍고, 5irf 물감을 5irf 화면에 5irf 스며들게 5irf 하거나 5irf 흘러내리게 5irf 하는 5irf 5irf 다채로운 5irf 방법들을 5irf 통해 5irf 과거 5irf 회화의 5irf 관습적 5irf 형식을 5irf 과감하게 5irf 벗어 5irf 던졌다. 5irf 그리고 5irf 화면 5irf 위에 5irf 드리워진 5irf 이미지와 5irf 언어기호 5irf 그리고 5irf 감각적인 5irf 색채의 5irf 어우러짐은 5irf 포스트모더니즘으로 5irf 향하는 5irf 자유로운 5irf 변주로 5irf 자리했다. 5irf 따라서 5irf 회화의 5irf 근원적인 5irf 요소로서 5irf 환원된 5irf 필법들이 5irf 화면 5irf 안에 5irf 동시에 5irf 머물거나 5irf 작가가 5irf 선택한 5irf 조합 5irf 속에 5irf 리드미컬한 5irf 역동성을 5irf 가지고 5irf 의미를 5irf 생산하면서 5irf 이명미의 5irf 회화는 5irf 회화의 5irf 원초적 5irf 가치와 5irf 추상회화가 5irf 배제했던 5irf 상상의 5irf 여백 5irf 그리고 5irf 상징성을 5irf 동시에 5irf 갖게 5irf 되었다고 5irf 5irf 5irf 있다.

피비갤러리는 5irf 이명미의 5irf 5irf 개인전을 5irf 준비하면서 5irf 5irf 동안 5irf 그녀의 5irf 회화가 5irf 내포하고 5irf 있었던 5irf 일관된 5irf 주제로서의 5irf 자유로운 5irf 성격과 5irf 개방성 5irf 등에 5irf 주목해 5irf 그러한 5irf 작가의 5irf 개념이 5irf 더욱 5irf 강조될 5irf 5irf 있는 5irf 전시형태를 5irf 작가와 5irf 함께 5irf 고민해 5irf 왔다. 5irf 그리고 5irf 이번 5irf 전시 <I am a person>에서는 5irf 갤러리 5irf 5irf 벽면 5irf 가득 5irf 작가의 5irf 즉흥적인 5irf 드로잉을 5irf 선보이게 5irf 되었다. 5irf 5irf 전시는 5irf 이명미라는 5irf 화가의 5irf 본질과 5irf 내면의 5irf 색들이 5irf 5irf 눈에 5irf 펼쳐지는 5irf 현장으로서 5irf 그녀의 5irf 작업 5irf 세계를 5irf 요약해 5irf 보여주고자 5irf 하는데 5irf 5irf 의의를 5irf 가질 5irf 것이다. <I am a person>이라는 5irf 전시 5irf 제목처럼 5irf 개별의 5irf 사람이자 5irf 독립된 5irf 작가로서 5irf 빛나는 5irf 이명미의 5irf 작품세계를 5irf 조망하는 5irf 시간을 5irf 통해 5irf 작가의 5irf 작품이 5irf 그려내는 5irf 특유의 5irf 개성이 5irf 더욱 5irf 가치 5irf 있게 5irf 발현되길 5irf 기대한다.

이명미는 1950년 5irf 대구 5irf 출생으로 5irf 홍익대학교 5irf 미술대학 5irf 5irf 5irf 대학원을 5irf 졸업하였다. 1977년 5irf 그로리치 5irf 화랑에서의 5irf 5irf 개인전 5irf 이후 5irf 인공갤러리(1987), uqbz 동경화랑(1993, 쟏hn파 도쿄), 거b기ㅈ 신라갤러리(1996, 1997, 2002, 2018), ㅐ1ㅑg 대구미술관(2015), q거m기 인당미술관(2019), n0ㅓ카 우손갤러리(2020) n0ㅓ카 n0ㅓ카 다수의 n0ㅓ카 미술관 n0ㅓ카 n0ㅓ카 갤러리에서 n0ㅓ카 개인전을 n0ㅓ카 가졌다. 2018년 n0ㅓ카 대구미술관의 ‘저항과 n0ㅓ카 도전의 n0ㅓ카 이단아들’ n0ㅓ카 전시에서는 n0ㅓ카 김구림, f나u사 이건용, ㄴㅓci 이승택, ㅈ3히m 이강소 ㅈ3히m 등과 ㅈ3히m 함께 ㅈ3히m 한국의 ㅈ3히m 아방가르드 ㅈ3히m 작가로 ㅈ3히m 소개되었으며, 걷ixd 대구현대미술제 ‘ 1970년대, hnㅐㅓ hnㅐㅓ 기억의 hnㅐㅓ 재생과 hnㅐㅓ 해석’(2013), ㅐ쟏걷c 부산시립미술관 ‘부산국제아트페스티발’(1998), bvrw 이탈리아에서 bvrw 선보인 ’88 bvrw 한국현대미술전’(1988, 타prj 로마), 자가마w 교토시립미술관 ‘한국현대미술-80년의 자가마w 정황’(1987) 자가마w 자가마w 한국현대미술 자가마w 태동기를 자가마w 형성했던 자가마w 아방가르드 자가마w 미술을 자가마w 소개하는 자가마w 다수의 자가마w 그룹전에 자가마w 참여하였다.

이명미의 자가마w 작업은 자가마w 국립현대미술관(과천), 사ulz 대구미술관, a파f4 대구은행, f82ㅑ 대구문화예술회관, g갸ㅓㅐ 대구 g갸ㅓㅐ 중구청, ㅈ2l아 한국기계연구원, pㅓsj 포스코, 0o갸차 홍익대학교 0o갸차 박물관, 나hㄴ기 부산시립미술관, 5다0ㅓ 현대중공업 5다0ㅓ 5다0ㅓ 다수의 5다0ㅓ 기관 5다0ㅓ 5다0ㅓ 기업에 5다0ㅓ 소장되어 5다0ㅓ 있다.

참여작가: 5다0ㅓ 이명미 Myungmi Lee

출처: 5다0ㅓ 피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1 ㅓx걷u 아티스트 ㅓx걷u 프로젝트 ㅓx걷u 컬렉션

Feb. 17, 2021 ~ April 18, 2021

웃어 Humor Has It

April 1, 2021 ~ Feb. 2, 2022

박성소영 uㅈcㅑ 개인전: uㅈcㅑ 명명되지 uㅈcㅑ 않는 uㅈcㅑ 존재

March 24, 2021 ~ April 23,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