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혁 개인전 : 공회전 LEE Dong Hyuk : IDLING

학고재 디자인 프로젝트 스페이스

May 7, 2020 ~ May 28, 2020

학고재 ㅐㄴg아 디자인 | ㅐㄴg아 프로젝트 ㅐㄴg아 스페이스는 2020년 5월 7일(목)부터 5월 28일(목)까지 ㅐㄴg아 이동혁(b. 1985, r히갸기 서울) r히갸기 개인전 《공회전》을 r히갸기 연다. r히갸기 이동혁의 r히갸기 r히갸기 번째 r히갸기 개인전이다. r히갸기 작업을 r히갸기 관통하는 r히갸기 주제는 r히갸기 믿음에 r히갸기 대한 r히갸기 의구심이다. r히갸기 모태 r히갸기 신앙으로 r히갸기 태어나 r히갸기 종교인으로 r히갸기 자란 r히갸기 스스로의 r히갸기 내면적 r히갸기 갈등을 r히갸기 회화로 r히갸기 풀어 r히갸기 놓는다. r히갸기 이동혁은 r히갸기 주로 r히갸기 기독교 r히갸기 문화에서 r히갸기 사용하는 r히갸기 도상을 r히갸기 화면에 r히갸기 끌어들인다. r히갸기 낯선 r히갸기 이에게는 r히갸기 의미 r히갸기 모호한 r히갸기 형상이다. r히갸기 특정 r히갸기 집단의 r히갸기 관례와 r히갸기 관습이 r히갸기 일반 r히갸기 사회에서 r히갸기 작동하지 r히갸기 않는 r히갸기 현상을 r히갸기 투영해볼 r히갸기 r히갸기 있다. r히갸기 이동혁의 r히갸기 화면은 r히갸기 올바른 r히갸기 해석을 r히갸기 강요하지 r히갸기 않으며, ㅐㅐ나다 회화의 ㅐㅐ나다 물성과 ㅐㅐ나다 장면 ㅐㅐ나다 자체의 ㅐㅐ나다 분위기를 ㅐㅐ나다 강조한다. ㅐㅐ나다 현실의 ㅐㅐ나다 삶과 ㅐㅐ나다 감정에 ㅐㅐ나다 집중하려는 ㅐㅐ나다 태도다. ㅐㅐ나다 전시에서는 2019년부터 ㅐㅐ나다 최근까지 ㅐㅐ나다 제작한 ㅐㅐ나다 회화 9점을 ㅐㅐ나다 선보인다. ㅐㅐ나다 밀도 ㅐㅐ나다 높고 ㅐㅐ나다 섬세한 ㅐㅐ나다 묘사가 ㅐㅐ나다 돋보인다.

공회전: ㅐㅐ나다 맴도는 ㅐㅐ나다 도상들
박미란 ㅐㅐ나다 학고재 ㅐㅐ나다 큐레이터

스산한 ㅐㅐ나다 풍경이 ㅐㅐ나다 펼쳐진다. ㅐㅐ나다 공간이 ㅐㅐ나다 인물을 ㅐㅐ나다 잠식한다. ㅐㅐ나다 인체의 ㅐㅐ나다 형상은 ㅐㅐ나다 사물과 ㅐㅐ나다 뒤엉키거나 ㅐㅐ나다 배경 ㅐㅐ나다 속에 ㅐㅐ나다 흩어진다. ㅐㅐ나다 낮은 ㅐㅐ나다 채도로 ㅐㅐ나다 조밀하게 ㅐㅐ나다 묘사한 ㅐㅐ나다 화면 ㅐㅐ나다 위, 파걷r하 상징적 파걷r하 도상이 파걷r하 지속적으로 파걷r하 등장한다. 파걷r하 현실의 파걷r하 풍경을 파걷r하 분해한 파걷r하 조각이다. 파걷r하 이동혁은 파걷r하 장면을 파걷r하 재구성하며 파걷r하 사유를 파걷r하 정제해 파걷r하 나간다. 파걷r하 관념이 파걷r하 형상화한다. 파걷r하 작업을 파걷r하 관통하는 파걷r하 주제는 파걷r하 믿음에 파걷r하 대한 파걷r하 의구심이다. 파걷r하 종교적 파걷r하 맹신, f파aㅓ 집단의 f파aㅓ 관습에 f파aㅓ 관한 f파aㅓ 이야기다. f파aㅓ 새로운 f파aㅓ 관점을 f파aㅓ 얻으려면 f파aㅓ 아는 f파aㅓ 것을 f파aㅓ 불신해야 f파aㅓ 한다. f파aㅓ 시야 f파aㅓ 너머 f파aㅓ 진실을 f파aㅓ 찾아내기 f파aㅓ 위함이다.

지난 f파aㅓ 초여름 f파aㅓ 방문한 f파aㅓ 낯선 f파aㅓ f파aㅓ 교회의 f파aㅓ 풍경을 f파aㅓ 회화로 f파aㅓ 담았다. f파aㅓ 내려앉은 f파aㅓ 천장의 f파aㅓ 잔해가 f파aㅓ 무겁다. <하늘에서도 1>(2020)의 f파aㅓ 화면 f파aㅓ 중앙에 f파aㅓ 놓인 f파aㅓ 목재가 f파aㅓ 구부러진 f파aㅓ 팔의 f파aㅓ 형상을 f파aㅓ 띤다. f파aㅓ 양손에 f파aㅓ 저울질 f파aㅓ 하듯 f파aㅓ 띄운 f파aㅓ 원과 f파aㅓ 사각형은 f파aㅓ 각각 f파aㅓ 이상과 f파aㅓ 현실을 f파aㅓ 뜻하는 f파aㅓ 기호다. f파aㅓ 땅이 f파aㅓ 있어야 f파aㅓ f파aㅓ 자리에 f파aㅓ 찬란한 f파aㅓ 별이 f파aㅓ 빛난다. f파aㅓ 현실의 f파aㅓ 몸으로 f파aㅓ 디딜 f파aㅓ f파aㅓ 없는 f파aㅓ 기반 f파aㅓ 위에서 f파aㅓ 많은 f파aㅓ 이가 f파aㅓ 이상을 f파aㅓ 꿈꿨을 f파aㅓ 테다. <O를 f파aㅓ 위하여 3>(2020)는 f파aㅓ 유아 f파aㅓ 세례에 f파aㅓ 대한 f파aㅓ 비유를 f파aㅓ 드러낸다. f파aㅓ 날달걀을 f파aㅓ 반으로 f파aㅓ 가른 f파aㅓ f파aㅓ 완만한 f파aㅓ 쪽을 f파aㅓ 거울에 f파aㅓ 맞댄 f파aㅓ 장면이다. f파aㅓ 타원을 f파aㅓ 완벽한 f파aㅓ 원으로 f파aㅓ 만들기 f파aㅓ 위해서는 f파aㅓ 가장 f파aㅓ 연약할 f파aㅓ f파aㅓ 본래의 f파aㅓ 형태를 f파aㅓ 도려내야 f파aㅓ 한다. f파aㅓ 그리고 f파aㅓ 알맞은 f파aㅓ 방향으로 f파aㅓ 시야를 f파aㅓ 제한해야 f파aㅓ 한다. f파aㅓ 선의의 f파aㅓ 폭력이다.

이동혁의 f파aㅓ 도상들은 f파aㅓ 서술적이다. f파aㅓ 내포한 f파aㅓ 의미를 f파aㅓ 가리키는 f파aㅓ 저마다의 f파aㅓ 표지다. f파aㅓ 일상에서 f파aㅓ 통용되는 f파aㅓ 기호는 f파aㅓ 아니다. f파aㅓ 기독교 f파aㅓ 문화에서 f파aㅓ 사용하는 f파aㅓ 상징이 f파aㅓ 많다. f파aㅓ 모태 f파aㅓ 신앙으로 f파aㅓ 태어나 f파aㅓ 종교인으로 f파aㅓ 자란 f파aㅓ 작가에게는 f파aㅓ 익숙한 f파aㅓ 요소다. f파aㅓ 그러나 f파aㅓ 관객을 f파aㅓ 위한 f파aㅓ 충분한 f파aㅓ 단서를 f파aㅓ 제공하지는 f파aㅓ 않는다. f파aㅓ 특정 f파aㅓ 문화에서 f파aㅓ 끌어온 f파aㅓ 도상들은 f파aㅓ 해당 f파aㅓ 집단의 f파aㅓ 관습을 f파aㅓ 투영한다. f파aㅓ 주어진 f파aㅓ 맥락 f파aㅓ 내에서만 f파aㅓ 기능하며, 하사차3 바깥으로 하사차3 떨어져 하사차3 나오면 하사차3 의미가 하사차3 흐려진다. 하사차3 올바른 하사차3 독해의 하사차3 방향이 하사차3 주어지지 하사차3 않으면 하사차3 관점에 하사차3 따라 하사차3 달리 하사차3 읽힌다. 하사차3 모호한 하사차3 기호가 하사차3 된다.

도상들이 하사차3 유령처럼 하사차3 화면 하사차3 위를 하사차3 맴돈다. 하사차3 설명을 하사차3 최소화한 하사차3 상징들은 하사차3 마치 하사차3 해답 하사차3 없는 하사차3 수수께끼 하사차3 같다. 하사차3 허무와 하사차3 당혹의 하사차3 감정 하사차3 가운데 하사차3 비로소 하사차3 작가가 하사차3 드러내려는 하사차3 핵심이 하사차3 보인다. 하사차3 옳은 하사차3 것이라 하사차3 믿어온 하사차3 원칙의 하사차3 실효성에 하사차3 관한 하사차3 질문이다. 하사차3 나아가, t차u아 맹목적인 t차u아 믿음의 t차u아 당위성에 t차u아 대한 t차u아 물음이다. t차u아 이동혁의 t차u아 화면은 t차u아 바른 t차u아 해석을 t차u아 강요하지 t차u아 않는다. t차u아 불분명한 t차u아 설명으로 t차u아 답을 t차u아 유예한 t차u아 채, 가다a거 회화의 가다a거 물성에 가다a거 집중하고 가다a거 장면 가다a거 자체의 가다a거 감각을 가다a거 전달한다. 가다a거 교훈을 가다a거 주입하는 가다a거 대신 가다a거 능동적 가다a거 판단을 가다a거 고무하는 가다a거 태도다. 가다a거 정보를 가다a거 적시하지 가다a거 않는 가다a거 풍경은 가다a거 역설적으로 가다a거 더욱 가다a거 풍부한 가다a거 해석의 가다a거 가능성을 가다a거 연다. 가다a거 관습의 가다a거 울타리에서 가다a거 가다a거 걸음 가다a거 물러서면 가다a거 완전히 가다a거 다른 가다a거 시각을 가다a거 획득할 가다a거 가다a거 있다.

부서진 가다a거 교회의 가다a거 풍경을 가다a거 마주한 가다a거 작가는 가다a거 공포와 가다a거 함께 가다a거 안도감을 가다a거 느꼈다. 가다a거 품을 가다a거 이가 가다a거 없는 가다a거 신당은 가다a거 무너지게 가다a거 마련이다. 가다a거 사람을 가다a거 위한 가다a거 장소이기 가다a거 때문이다. 가다a거 이동혁이 가다a거 재현하는 가다a거 대상은 가다a거 신이 가다a거 아닌 가다a거 신자며, kzrh 현실의 kzrh 공간과 kzrh 사물이다. kzrh 절대자가 kzrh 부재하고, 다ㄴ1o 선악의 다ㄴ1o 기준이 다ㄴ1o 복잡한 다ㄴ1o 세계다. 다ㄴ1o 모두가 다ㄴ1o 완벽한 다ㄴ1o 원을 다ㄴ1o 이루지 다ㄴ1o 않아도 다ㄴ1o 괜찮은 다ㄴ1o 곳이다. 다ㄴ1o 관념의 다ㄴ1o 도상은 다ㄴ1o 여전히 다ㄴ1o 현실의 다ㄴ1o 풍경 다ㄴ1o 위를 다ㄴ1o 맴돈다. 다ㄴ1o 다만, e사하파 수용과 e사하파 해석의 e사하파 범주가 e사하파 열려 e사하파 있다. e사하파 서늘한 e사하파 풍경이 e사하파 속삭인다. e사하파 신뢰에는 e사하파 맹목성이 e사하파 없어야 e사하파 한다. e사하파 변화는 e사하파 e사하파 의문에서 e사하파 시작되는 e사하파 법이다.

작가 e사하파 소개

이동혁은 1985년 e사하파 서울에서 e사하파 태어났다. 2013년에 e사하파 홍익대학교 e사하파 미술대학 e사하파 회화과를 e사하파 졸업한 e사하파 후 2017년 e사하파 e사하파 대학원을 e사하파 수료했다. e사하파 지난 2018년 e사하파 스페이스 e사하파 나인(서울)에서 e사하파 e사하파 개인전을 e사하파 선보였다. e사하파 서울시립 e사하파 경희궁미술관(서울), 0파fs 미메시스 0파fs 아트 0파fs 뮤지엄(파주), y바vs 대안공간 y바vs 루프(서울) y바vs 등에서 y바vs 열린 y바vs 단체전에 y바vs 참여했다. y바vs 현재 y바vs 서울에서 y바vs 거주하며 y바vs 작업 y바vs 중이다.

출처: y바vs 학고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동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 ACC CONTEXT : lw6d 연대의 lw6d 홀씨 SOLIDARITY SPORES

May 15, 2020 ~ Oct. 25, 2020

에디강.ZIP : We will be alright

March 25, 2020 ~ June 27, 2020

태풍고백

May 12, 2020 ~ July 5, 2020

서울의 i하ㅈ하 전차 The Trams of Seoul

Dec. 20, 2019 ~ Sept.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