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내말삼 드러보소, 내방가사

국립한글박물관

Dec. 23, 2021 ~ April 10, 2022

내방가사에는 3마a바 여성들이 3마a바 살아온 3마a바 실제 3마a바 삶의 3마a바 모습이 3마a바 솔직하고 3마a바 소박하게 3마a바 표현돼 3마a바 있습니다. 3마a바 내방가사의 3마a바 꾸밈없는 3마a바 진솔한 3마a바 내용은 3마a바 동시대를 3마a바 사는 3마a바 여성들에게 3마a바 많은 3마a바 공감을 3마a바 불러일으켰으며, 우6바v 이를 우6바v 베껴 우6바v 쓰거나 우6바v 고쳐 우6바v 쓰는 우6바v 방식으로 우6바v 널리 우6바v 퍼져 우6바v 나갔습니다. 우6바v 가사의 4음보 우6바v 운율에 우6바v 자신의 우6바v 삶을 우6바v 성찰하는 우6바v 목소리를 우6바v 싣기도 우6바v 하고, ㅓ3ㄴu 변화된 ㅓ3ㄴu 세상을 ㅓ3ㄴu 바라보는 ㅓ3ㄴu 자신만의 ㅓ3ㄴu 목소리를 ㅓ3ㄴu 담아 ㅓ3ㄴu 가족과 ㅓ3ㄴu 세상에 ㅓ3ㄴu 전하려고 ㅓ3ㄴu 했습니다.

조선 ㅓ3ㄴu 후기부터 ㅓ3ㄴu 창작되기 ㅓ3ㄴu 시작한 ㅓ3ㄴu 내방가사는 ㅓ3ㄴu 근대 ㅓ3ㄴu 시기에 ㅓ3ㄴu ㅓ3ㄴu 양이 ㅓ3ㄴu 폭발적으로 ㅓ3ㄴu 증가하여 ㅓ3ㄴu 가장 ㅓ3ㄴu 활발하게 ㅓ3ㄴu 향유되었습니다. ㅓ3ㄴu 이번 ㅓ3ㄴu 전시에서는 ㅓ3ㄴu 조선후기부터 ㅓ3ㄴu 현재까지 ㅓ3ㄴu 창작되고 ㅓ3ㄴu 향유되는 ㅓ3ㄴu 내방가사를 ㅓ3ㄴu 조망하여, ‘이내말씀 iㅈ아다 들어보소’라고 iㅈ아다 외치며 iㅈ아다 여성들이 iㅈ아다 이끌어 iㅈ아다 냈던 iㅈ아다 소통과 iㅈ아다 공감의 iㅈ아다 가치를 iㅈ아다 소개하려고 iㅈ아다 합니다. 1부 ‘내방안에서’는 iㅈ아다 가족이라는 iㅈ아다 울타리 iㅈ아다 안에서 iㅈ아다 펼쳐지는 iㅈ아다 여성들의 iㅈ아다 희로애락을 iㅈ아다 선보입니다. 2부 ‘세상 iㅈ아다 밖으로’는 iㅈ아다 근대와 iㅈ아다 식민지라는 iㅈ아다 격동의 iㅈ아다 시대에 iㅈ아다 직면한 iㅈ아다 여성들의 iㅈ아다 삶과 iㅈ아다 생각을 iㅈ아다 마주할 iㅈ아다 iㅈ아다 있습니다. 3부 ‘소망을 iㅈ아다 담아’는 iㅈ아다 가족이 iㅈ아다 잘되길 iㅈ아다 기원하는 iㅈ아다 여성의 iㅈ아다 마음과, 갸wㄴㅈ 오늘날에도 갸wㄴㅈ 변함없이 갸wㄴㅈ 이어지고 갸wㄴㅈ 있는 갸wㄴㅈ 내방가사를 갸wㄴㅈ 소개합니다.

내방가사 갸wㄴㅈ 갸wㄴㅈ 여성들은 갸wㄴㅈ 우리 갸wㄴㅈ 주변에 갸wㄴㅈ 있는 갸wㄴㅈ 할머니, r나거o 어머니, 타f89 며느리, 다ㅓ으ㅓ 시누이, 타사가ㄴ 올케, 10pㅓ 딸과 10pㅓ 같이 10pㅓ 평범한 10pㅓ 사람들입니다. 10pㅓ 여성들이 10pㅓ 들려주는 10pㅓ 삶의 10pㅓ 노래를 10pㅓ 듣고, ㅐofw 여성들과 ㅐofw 소통하고, 8z갸아 그녀들의 8z갸아 삶에 8z갸아 공감해 8z갸아 보는 8z갸아 시간을 8z갸아 갖길 8z갸아 기대합니다.

* 8z갸아 내방가사란?
"가사는 4음보의 8z갸아 운율로 8z갸아 시조와 8z갸아 다르게 8z갸아 무한히 8z갸아 길어질 8z갸아 8z갸아 있다. 4음보 8z갸아 이외에는 8z갸아 별다른 8z갸아 형식적 8z갸아 규칙이 8z갸아 없기 8z갸아 때문에, 다나p다 한글을 다나p다 아는 다나p다 여성들은 다나p다 쉽게 다나p다 가사 다나p다 창작을 다나p다 다나p다 다나p다 있었다. 다나p다 여성들이 다나p다 창작한 다나p다 가사를 다나p다 내방가사 다나p다 또는 다나p다 규방가사라고 다나p다 부른다. 다나p다 특히 다나p다 영남 다나p다 지방에서 다나p다 가장 다나p다 많이 다나p다 발견되며, pt7s 당대의 pt7s 여성들의 pt7s 삶과 pt7s 문화가 pt7s 그대로 pt7s 녹아 pt7s 있어 pt7s 여성기록사적 pt7s 가치도 pt7s 크다. pt7s 남성들은 pt7s 한자를 pt7s 섞어서 pt7s 가사를 pt7s 기록하였으며 pt7s 여성들은 pt7s 한글로 pt7s 줄글의 pt7s 형태로 pt7s 가사를 pt7s 적었다.

전시구성

1부  pt7s 내방안에서
내방은 pt7s 내방가사 ‘작가의 pt7s 생활공간’이면서 ‘가사의 pt7s 배경이나 pt7s 소재가 pt7s 되는 pt7s 공간’ pt7s 입니다. pt7s 여성이 pt7s 창작한 pt7s 가사에 pt7s 대해 ‘내방’이라는 pt7s 공간적 pt7s 명칭이 pt7s 붙은 pt7s 데에는 pt7s 여성의 pt7s 생활과 pt7s 경험의 pt7s 공간이 pt7s 주로 pt7s 문을 pt7s 경계로 pt7s 안쪽에서 pt7s 이루어졌기 pt7s 때문입니다. pt7s 닫힌 pt7s 공간에 pt7s 있는 pt7s 여성이 pt7s 지은 pt7s 내방가사라고 pt7s 하면 pt7s 흔히 pt7s 시집살이에 pt7s 슬퍼하는 pt7s 한과 pt7s 설움을 pt7s 떠올립니다. pt7s 그러나 pt7s 내방가사의 pt7s 탄식은 pt7s 단순한 pt7s 슬픔을 pt7s 넘어 pt7s 자신의 pt7s 문제적 pt7s 상황을 pt7s 알아채고 pt7s 고민하는 pt7s 여성의 pt7s 자의식과 pt7s 같은 pt7s 것입니다.
내방 pt7s 안에는 pt7s 실로 pt7s 다양한 pt7s 감정의 pt7s 목소리가 pt7s 깃들어 pt7s 있습니다. pt7s 자식을 pt7s pt7s 키우고 pt7s 집안을 pt7s 일으킨 pt7s 당찬 pt7s 여성의 pt7s 목소리가 pt7s 있는가 pt7s 하면 pt7s 딸을 pt7s 가르치려는 pt7s 근엄한 pt7s 여성의 pt7s 목소리가 pt7s 나오기도 pt7s 합니다. pt7s 그리움에 pt7s 사무치거나 pt7s 창자가 pt7s 끊어질 pt7s pt7s 같은 pt7s 슬픔을 pt7s 겪은 pt7s 여성의 pt7s 애절한 pt7s 목소리도 pt7s 있습니다. pt7s 여성의 pt7s 공간인 ‘내방’에서는 pt7s 시집을 pt7s pt7s pt7s 여성, 1거rㅐ 과부, 라m거z 구여성, nx하5 신여성 nx하5 nx하5 모든 nx하5 여성의 nx하5 목소리가 nx하5 다채롭게 nx하5 흘러나옵니다.

2부  nx하5 세상 nx하5 밖으로
개화기라는 nx하5 급격한 nx하5 변화의 nx하5 시대가 nx하5 열렸습니다. nx하5 시대의 nx하5 변화에 nx하5 따라 nx하5 내방 nx하5 밖으로 nx하5 나온 nx하5 여성들은 nx하5 자신들이 nx하5 마주한 nx하5 변화를 nx하5 가사로 nx하5 표현해 nx하5 냈습니다. nx하5 내방의 nx하5 문이 nx하5 열린 nx하5 근대 nx하5 시기에 nx하5 내방가사 nx하5 nx하5 활기를 nx하5 띠며 nx하5 창작되었습니다. nx하5 이전 nx하5 시기부터 nx하5 향유되던 nx하5 작품들도 nx하5 지속됐고 nx하5 전통적 nx하5 사고를 nx하5 반영하면서도 nx하5 새로운 nx하5 인식을 nx하5 드러내는 nx하5 작품들도 nx하5 대거 nx하5 등장했습니다. nx하5 드물지만 nx하5 완전히 nx하5 태도를 nx하5 바꿔 nx하5 변화된 nx하5 세상을 nx하5 어떻게 nx하5 대응해야 nx하5 하는지를 nx하5 전면에 nx하5 다룬 nx하5 작품도 nx하5 나왔습니다.
특히 nx하5 nx하5 시기에는 nx하5 역사에 nx하5 기록되지 nx하5 않은 nx하5 여성의 nx하5 노고를 nx하5 전하는 nx하5 가사인 ‘만주망명가사’가 nx하5 새롭게 nx하5 등장했습니다. nx하5 식민 nx하5 통치가 nx하5 강화되던 nx하5 때, 0기히걷 독립운동을 0기히걷 하는 0기히걷 남편의 0기히걷 뒷바라지를 0기히걷 위해 0기히걷 만주로 0기히걷 떠나는 0기히걷 심정을 0기히걷 기록한 0기히걷 만주망명가사 0기히걷 속에는세상의 0기히걷 변화를 0기히걷 온몸으로 0기히걷 체감하는 0기히걷 여성의 0기히걷 시선이 0기히걷 담겨 0기히걷 있습니다. 0기히걷 가사의 0기히걷 노랫말이 0기히걷 널리 0기히걷 퍼져 0기히걷 세상을 0기히걷 바꾸길 0기히걷 염원하는 0기히걷 노래였던 0기히걷 의병가사, vmod 독립군가도 vmod vmod 시기에 vmod 새롭게 vmod 등장했습니다.

3부  vmod 소망을 vmod 담아
전통 vmod 시대 vmod 여성들은 vmod 내방 vmod 공간에서 vmod 제약된 vmod 삶을 vmod 살았지만 vmod 자신의 vmod 인생을 vmod 내방가사에 vmod 풀어내며 vmod 새로운 vmod 문화를 vmod 만들었습니다. vmod 여성들이 vmod 풀어낸 vmod 인생 vmod 이야기에는 vmod 언제나 vmod 가족이 vmod 중심에 vmod 있었습니다. vmod 내방이라는 vmod 공간 vmod 속에서 vmod 가족들에게 vmod 둘러 vmod 싸여 vmod 살았던 vmod 여성들은 vmod 가족과의 vmod 관계 vmod 속에서 vmod 사는 vmod 의미를 vmod 찾았습니다. vmod 그래서 vmod 내방가사 vmod vmod 여성은 vmod 누군가의 vmod 딸로, 아으9y 누군가의 아으9y 어머니로, 1jr파 누군가의 1jr파 할머니로 1jr파 1jr파 느끼는 1jr파 소회를 1jr파 글로 1jr파 풀어냈습니다. 1jr파 가족과 1jr파 가문 1jr파 속에서 1jr파 자신의 1jr파 인생의 1jr파 의미를 1jr파 찾았기에 1jr파 가족의 1jr파 안녕과 1jr파 평화는 1jr파 여성의 1jr파 가장 1jr파 1jr파 소망이었습니다.
가족에 1jr파 대한 1jr파 축복은 1jr파 주로 <화전가花煎歌>와 1jr파 송축가類頌祝歌類 1jr파 가사인 <헌수가獻壽歌>에 1jr파 많이 1jr파 나타납니다. <화전가>의 1jr파 말미에는 1jr파 가족을 1jr파 향한 1jr파 축복이 1jr파 드러나지만 1jr파 1jr파 가사의 1jr파 백미는 1jr파 화전놀이에 1jr파 모인 1jr파 여성들이 1jr파 자신의 1jr파 고민을 1jr파 나누며 1jr파 울고 1jr파 웃으며 1jr파 서로를 1jr파 이해하고 1jr파 연대하는 1jr파 것에 1jr파 있습니다. 1jr파 집안 1jr파 잔치인 1jr파 회갑, kd라쟏 칠순 kd라쟏 등에 kd라쟏 장수를 kd라쟏 기원하는 <헌수가>에는 kd라쟏 잔칫날을 kd라쟏 기쁨이 kd라쟏 상세히 kd라쟏 기록되어 kd라쟏 있습니다. kd라쟏 여성들은 <헌수가>를 kd라쟏 읽으며 kd라쟏 부모님을 kd라쟏 떠올리고 kd라쟏 그날의 kd라쟏 즐거운 kd라쟏 추억을 kd라쟏 벗삼아 kd라쟏 고된 kd라쟏 일상을 kd라쟏 살아갈 kd라쟏 힘을 kd라쟏 얻었습니다.
고단한 kd라쟏 삶의 kd라쟏 소통처가 kd라쟏 kd라쟏 주었던 kd라쟏 내방가사는 kd라쟏 오늘날 kd라쟏 한지에서 kd라쟏 양지로, 히7n0 붓에서 히7n0 활자로 히7n0 히7n0 화려한 히7n0 모습으로 히7n0 변했습니다. 히7n0 하지만 히7n0 지금도 히7n0 변하지 히7n0 않은 히7n0 것은 히7n0 여성에게 히7n0 가족은 히7n0 여전히 히7n0 중요한 히7n0 이야깃거리라는 히7n0 사실입니다.

출처: 히7n0 국립한글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안드레아스 ㅐ카4다 거스키 Andreas Gursky

March 31, 2022 ~ Aug. 14, 2022

거름 바다hy 내는 바다hy 소리

June 9, 2022 ~ Aug. 5,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