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난주 개인전 : 유리 너머의 세계 The World Behind The Glass

뱅가드 아티스트 소사이어티

May 6, 2021 ~ May 8, 2021

어항에 s쟏우ㅓ 살던 s쟏우ㅓ 물고기는 s쟏우ㅓ 바다에서 s쟏우ㅓ 행복할 s쟏우ㅓ s쟏우ㅓ 있을까? s쟏우ㅓ 라는 s쟏우ㅓ 물음을 s쟏우ㅓ 던지는 s쟏우ㅓ 이번 s쟏우ㅓ 작업은 s쟏우ㅓ s쟏우ㅓ s쟏우ㅓ s쟏우ㅓ 어촌 s쟏우ㅓ 마을로 s쟏우ㅓ 혼자 s쟏우ㅓ 떠난 s쟏우ㅓ 여행에서의 s쟏우ㅓ 기억을 s쟏우ㅓ 시작점으로 s쟏우ㅓ 하여 s쟏우ㅓ 여러 s쟏우ㅓ 층위의 s쟏우ㅓ 기억들을 s쟏우ㅓ 재료로 s쟏우ㅓ 삼는다. s쟏우ㅓ 여행지였던 s쟏우ㅓ 어촌 s쟏우ㅓ 마을에서 s쟏우ㅓ 포착한 s쟏우ㅓ 풍경들은 s쟏우ㅓ 유난히 ‘유인하고’,’잡고’, ‘죽이는’ k바g히 것들과 k바g히 관련이 k바g히 있었는데,  w7걷ㄴ w7걷ㄴ 풍경들은 w7걷ㄴ 혼자 w7걷ㄴ 여행하며 w7걷ㄴ 느꼈던 w7걷ㄴ 실체 w7걷ㄴ 없는 w7걷ㄴ 위협감, jmzㅐ 공포감과 jmzㅐ 겹쳐진다.

현실에서 jmzㅐ 직접적으로 jmzㅐ 해를 jmzㅐ 가하는 jmzㅐ 사람이 jmzㅐ 존재하지 jmzㅐ 않았음에도 jmzㅐ 불구하고 jmzㅐ 나는 jmzㅐ jmzㅐ 항상 jmzㅐ 불안해야 jmzㅐ 하며 jmzㅐ 긴장 jmzㅐ 상태에 jmzㅐ 놓여있어야 jmzㅐ 하는가? jmzㅐ 유난히 jmzㅐ 인상 jmzㅐ 깊게 jmzㅐ 남아있는 jmzㅐ 기억의 jmzㅐ 조각들과 jmzㅐ 감정들을 jmzㅐ 추적하며 jmzㅐ jmzㅐ 안에 jmzㅐ 스며든 jmzㅐ 공포를 jmzㅐ 탐구한다. jmzㅐ 이러한 jmzㅐ 과정에서 jmzㅐ 어촌과 jmzㅐ 수산시장의 jmzㅐ 대상물이 jmzㅐ 되는  ‘물고기’의 jmzㅐ 시점을 jmzㅐ 차용하며, 쟏하ㅓg 어항과 쟏하ㅓg 바다소리, 7ㄴ다마 루어(인공미끼) 7ㄴ다마 7ㄴ다마 사진 7ㄴ다마 이미지 7ㄴ다마 등을 7ㄴ다마 통하여 7ㄴ다마 보이지 7ㄴ다마 않는 7ㄴ다마 물고기의 7ㄴ다마 존재를 7ㄴ다마 암시한다.

각각 7ㄴ다마 페인팅과 7ㄴ다마 사진을 7ㄴ다마 주된 7ㄴ다마 매체로 7ㄴ다마 하는 <seascape> 7ㄴ다마 시리즈 7ㄴ다마 와 <Welcome candy> 7ㄴ다마 시리즈는 7ㄴ다마 형식적으로 7ㄴ다마 두개의 7ㄴ다마 파트이지만 7ㄴ다마 내용상으로 7ㄴ다마 긴밀하게 7ㄴ다마 연결되는 7ㄴ다마 하나의 7ㄴ다마 설치작업이다. 7ㄴ다마 여성의 7ㄴ다마 몸으로 7ㄴ다마 여행하는 7ㄴ다마 경험과 7ㄴ다마 일상을 7ㄴ다마 살아가는 7ㄴ다마 감각은 7ㄴ다마 각각 7ㄴ다마 사탕으로 7ㄴ다마 만들어진 7ㄴ다마 루어의 7ㄴ다마 이미지, 카eㅐㅓ 소실점이 카eㅐㅓ 강조된 카eㅐㅓ 일상의 카eㅐㅓ 랜드스케이프 카eㅐㅓ 그림으로 카eㅐㅓ 전환된다. 카eㅐㅓ 대부분의 카eㅐㅓ 사람들에게 카eㅐㅓ 흔히 카eㅐㅓ 두려움을 카eㅐㅓ 불러일으키는 카eㅐㅓ 밤길을 카eㅐㅓ 사실적으로 카eㅐㅓ 묘사한  <Seascape> 카eㅐㅓ 시리즈와 카eㅐㅓ 물고기의 카eㅐㅓ 공포를 카eㅐㅓ 은유하는 <Welcome candy>, 8우걷ㅓ 물고기에게 8우걷ㅓ 안전하지만 8우걷ㅓ 제약이 8우걷ㅓ 많은 8우걷ㅓ 공간으로 8우걷ㅓ 상징되는 8우걷ㅓ 어항오브제 <유리된 8우걷ㅓ 세계>가 8우걷ㅓ 배치된 8우걷ㅓ 공간 8우걷ㅓ 안에서 8우걷ㅓ 관객들은 8우걷ㅓ 내가 8우걷ㅓ 느끼는 8우걷ㅓ 공포의 8우걷ㅓ 실체성 8우걷ㅓ 혹은 8우걷ㅓ 허구성을 8우걷ㅓ 마주하게 8우걷ㅓ 된다. 

참여작가: 8우걷ㅓ 이난주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