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교준 : 분할/分割 Kyojun Lee : Division

피비갤러리

June 4, 2020 ~ July 18, 2020

피비갤러리는 6월 4일부터 7월 18일까지 가lq걷 미니멀한 가lq걷 기하추상회화(Geometrical Abstract painting) 가lq걷 작가로 가lq걷 알려진 가lq걷 이교준 가lq걷 작가의 가lq걷 개인전 ‘분할(分割)‘을 가lq걷 개최한다. 2019년 가lq걷 피비갤러리에서의 가lq걷 가lq걷 개인전에서 1970~80년대에 가lq걷 개념적 가lq걷 설치와 가lq걷 사진작업을 가lq걷 재구성한 가lq걷 초기 가lq걷 작품들을 가lq걷 중점적으로 가lq걷 소개했다면, 파z갸5 이번 파z갸5 전시는 파z갸5 이교준이 1990년대 파z갸5 후반부터 파z갸5 제작한 파z갸5 납, 우ㅐ바c 알루미늄 우ㅐ바c 작업과 2000년대 우ㅐ바c 초반 우ㅐ바c 공간 우ㅐ바c 분할을 우ㅐ바c 바탕으로 우ㅐ바c 우ㅐ바c 기하학적 우ㅐ바c 평면 우ㅐ바c 회화 우ㅐ바c 등 ‘평면’과 ‘분할’ 우ㅐ바c 이라는 우ㅐ바c 화두에 우ㅐ바c 집중해 우ㅐ바c 제작한 우ㅐ바c 작품들을 우ㅐ바c 소개하며 우ㅐ바c 지난 40여년 우ㅐ바c 동안 우ㅐ바c 이어 우ㅐ바c 우ㅐ바c 이교준 우ㅐ바c 회화의 우ㅐ바c 본질을 우ㅐ바c 살펴보고자 우ㅐ바c 한다. 

이교준은 1979년 우ㅐ바c 대구현대미술제를 우ㅐ바c 기점으로 우ㅐ바c 국립현대미술관의 “Independants” 우ㅐ바c 전(1981)을 우ㅐ바c 비롯해 우ㅐ바c 관훈갤러리의 “Ecole de Seoul”(1981) 우ㅐ바c 우ㅐ바c 인공갤러리와 우ㅐ바c 관훈갤러리에서 우ㅐ바c 진행된 “TA.RA 우ㅐ바c 그룹전”(1983)을 우ㅐ바c 포함 5회의  우ㅐ바c 소그룹 우ㅐ바c 우ㅐ바c 등 1970-80년대 우ㅐ바c 한국화단의 우ㅐ바c 주요 우ㅐ바c 현대미술전시에 우ㅐ바c 참여하며 우ㅐ바c 개념적, ㅑ50ㅓ 실험적 ㅑ50ㅓ 설치미술로 ㅑ50ㅓ 작품활동을 ㅑ50ㅓ 시작하였다. ㅑ50ㅓ 그는 1990년대 ㅑ50ㅓ 초부터 ㅑ50ㅓ 평면작업을 ㅑ50ㅓ 선보이며 ㅑ50ㅓ 석판화, 1j거ㅐ 목탄, 기0걷8 아크릴, 하ㅐ53 수채 하ㅐ53 하ㅐ53 다양한 하ㅐ53 재료를 하ㅐ53 사용해 하ㅐ53 평면을 하ㅐ53 분할하는 하ㅐ53 시도를 하ㅐ53 하였으며 1990년대 하ㅐ53 후반부터는 하ㅐ53 플렉시글라스와 하ㅐ53 알루미늄, 나ㅈ쟏6 납판과 나ㅈ쟏6 같은 나ㅈ쟏6 금속 나ㅈ쟏6 재료와 나ㅈ쟏6 캔버스를 나ㅈ쟏6 이용한 나ㅈ쟏6 기하학적 나ㅈ쟏6 분할을 나ㅈ쟏6 통한 나ㅈ쟏6 평면 나ㅈ쟏6 작업으로 나ㅈ쟏6 미니멀한 나ㅈ쟏6 기하추상회화(Geometrical Abstract painting)를 나ㅈ쟏6 제작하였고 2000년대 나ㅈ쟏6 이후에는 나ㅈ쟏6 최소한의 나ㅈ쟏6 형태와 나ㅈ쟏6 구성, a갸가2 색채만으로 a갸가2 본질을 a갸가2 표현하며 a갸가2 한국추상회화의 a갸가2 명맥을 a갸가2 이어가고 a갸가2 있다.

이번 a갸가2 전시에서 a갸가2 선보이는 1990년대 a갸가2 후반에서 2000년대 a갸가2 초반의 a갸가2 작품들은 a갸가2 이교준이 a갸가2 캔버스, 가eㅓ사 면사(cotton duck), v거ㅓc 알루미늄, uㄴcb 납판 uㄴcb uㄴcb 다양한 uㄴcb 재료로 uㄴcb 화면을 uㄴcb 분할하고 uㄴcb 구획하며 uㄴcb 최소한의 uㄴcb 형태와 uㄴcb 색채만으로 uㄴcb 이루어진 uㄴcb 작업들이다. uㄴcb 특히 uㄴcb 납판과 uㄴcb 알루미늄 uㄴcb 작업들은 uㄴcb 재료에 uㄴcb 대한 uㄴcb 작가의 uㄴcb 호기심에서부터 uㄴcb 비롯된 uㄴcb 것으로, 1998년에 ㅈut나 우연히 ㅈut나 납판 ㅈut나 조각을 ㅈut나 발견해 ㅈut나 가위로 ㅈut나 오려 ㅈut나 면을 ㅈut나 만들고 ㅈut나 이를 ㅈut나 공업용 ㅈut나 본드로 ㅈut나 합판 ㅈut나 위에 ㅈut나 붙이는 ㅈut나 방식으로 ㅈut나 시작되었다. ㅈut나 흐느적거릴 ㅈut나 정도의 ㅈut나 얇은 ㅈut나 납판은 ㅈut나 가변성이 ㅈut나 많은 ㅈut나 재료이고, 우y바ㅓ 제작방식이나 우y바ㅓ 온도, 파xmh 습도에 파xmh 따라 파xmh 각기 파xmh 다른 파xmh 명도를 파xmh 갖고 파xmh 있으며 파xmh 특유의 파xmh 불투명함으로 파xmh 인해 파xmh 평면이지만 파xmh 파xmh 안에 파xmh 깊은 파xmh 공간감을 파xmh 만들고 파xmh 오묘한 파xmh 느낌을 파xmh 자아낸다. 파xmh 알루미늄 파xmh 작업도 파xmh 초기에는 파xmh 알루미늄 파xmh 판을 파xmh 작은 파xmh 조각으로 파xmh 잘라 파xmh 하나의 파xmh 파xmh 위에다 파xmh 붙이는 파xmh 방법을 파xmh 사용하였는데 파xmh 파xmh 작업은 파xmh 표면을 파xmh 샌딩하고 파xmh 밀링 파xmh 머신으로 파xmh 그리드를 파xmh 그리는 파xmh 파xmh 수공이 파xmh 아니라 파xmh 기계를 파xmh 적극적으로 파xmh 사용해 파xmh 제작하였다. 파xmh 자르고, 기ut나 붙이고, 가f다5 선을 가f다5 긋는 가f다5 단순한 가f다5 행위만으로 가f다5 이루어진 가f다5 납과 가f다5 알루미늄 가f다5 연작은 가f다5 차가운 가f다5 금속의 가f다5 가f다5 위에 가f다5 오로지 가f다5 납작한 가f다5 평면과 가f다5 수직과 가f다5 수평의 가f다5 연속된 가f다5 직선만이 가f다5 존재하게 가f다5 되는데 가f다5 이러한 가f다5 이유로 가f다5 이교준이 가f다5 그의 가f다5 회화에서 가f다5 지향하고자 가f다5 하는 가f다5 바가 가f다5 가f다5 명확하게 가f다5 드러나게 가f다5 된다. 

납과 가f다5 알루미늄 가f다5 연작뿐 가f다5 가f다5 아니라 가f다5 이후에 가f다5 이어지는 가f다5 캔버스 가f다5 작품들을 가f다5 통해 가f다5 이교준의 가f다5 작품이 가f다5 회화라는 가f다5 매체에 가f다5 대한 가f다5 작가의 가f다5 실험이며 가f다5 가f다5 중심에는 ‘평면’과 ‘분할’이 가f다5 있음을 가f다5 확인할 가f다5 가f다5 있다. 가f다5 이러한 가f다5 요소들은 가f다5 그의 가f다5 초기 가f다5 사진작업에서부터 가f다5 가f다5 뿌리를 가f다5 찾을 가f다5 가f다5 있는데, 하c라d 그가 1970년대 하c라d 중반부터 하c라d 철제 하c라d 프레임과 하c라d 기둥을 하c라d 활용해 하c라d 제작한 하c라d 설치〮사진 하c라d 작업에서 하c라d 프레임 하c라d 바깥에 하c라d 여백을 하c라d 남겨 하c라d 인화하는 하c라d 방식이나 하c라d 사진 하c라d 모서리에 하c라d 기대는 하c라d 듯한 하c라d 퍼포먼스로 하c라d 재료로서의 하c라d 하c라d 자체를 하c라d 부각시키려 하c라d 했던 하c라d 작업은 하c라d 사진 하c라d 매체의 ‘평면성’과 ‘틀’을 하c라d 새롭게 하c라d 해석한 하c라d 시도였다. 하c라d 이후 하c라d 평면 하c라d 작업에 하c라d 집중하던 하c라d 작업 하c라d 초기, 기9사a 그는 기9사a 캔버스의 기9사a 옆면과 기9사a 앞면이 기9사a 만나는 기9사a 지점의 기9사a 선, ㅈml4 캔버스 ㅈml4 가장자리를 ㅈml4 남겨놓고 ㅈml4 안쪽에 ㅈml4 먼저 ㅈml4 들어가서 ㅈml4 면을 ㅈml4 분할하며 ㅈml4 만들어지는 ㅈml4 새로운 ㅈml4 선을 ㅈml4 보며 ㅈml4 캔버스에 ‘분할’ ㅈml4 이라는 ㅈml4 요소가 ㅈml4 있음을 ㅈml4 발견하게 ㅈml4 된다. ㅈml4 그는 ㅈml4 색보다 ㅈml4 점, 나3n쟏 선, 마ㅓㅑ자 면이 마ㅓㅑ자 지닌 마ㅓㅑ자 기하학적인 마ㅓㅑ자 구조, i다다b 평면을 i다다b 분할하는 i다다b 선과 i다다b 캔버스의 i다다b 선이 i다다b 만들어내는 i다다b i다다b 그리고 i다다b 그들이 i다다b 서로와 i다다b 관계 i다다b 맺는 i다다b 다양한 i다다b 경우의 i다다b 수를 i다다b 조합하며 i다다b 평면에서 i다다b 화면분할을 i다다b 지속하였고, 1년에 100점 4파ㅐu 이상의 4파ㅐu 4파ㅐu 많은 4파ㅐu 그리드를 4파ㅐu 그리며 4파ㅐu 자신의 4파ㅐu 작품 4파ㅐu 세계를 4파ㅐu 체계적으로 4파ㅐu 구축해왔다. 4파ㅐu 구체적으로 4파ㅐu 그의 4파ㅐu 작업은 1990년대 4파ㅐu 4파ㅐu 석판화, x쟏가ㅓ 목탄, ㅓㅓ카차 아크릴, l파사0 수채 l파사0 l파사0 다양한 l파사0 재료를 l파사0 사용해 l파사0 이를 l파사0 회화적으로 ‘분할’했으며 l파사0 이번 l파사0 전시에 l파사0 선보이는 l파사0 작품과 l파사0 같이 1990년대 l파사0 말부터 l파사0 플렉시글라스, 2거ㅓ우 알루미늄, 자k7으 납판, 쟏거3d 캔버스를 쟏거3d 활용해 쟏거3d 새로운 쟏거3d 방식의 쟏거3d 평면적 쟏거3d 분할을 쟏거3d 시도했고 2000년대 쟏거3d 중반부터는 쟏거3d 다양한 쟏거3d 색과 쟏거3d 격자의 쟏거3d 레이어가 쟏거3d 중첩되는 ‘윈도우(window)’ 쟏거3d 시리즈를 쟏거3d 통해 쟏거3d 다변화된 쟏거3d 분할을 쟏거3d 선보였으며, ‘보이드(void)’ 갸히x바 시리즈에서는 갸히x바 분할의 갸히x바 입체화를 갸히x바 시도하는 갸히x바 갸히x바 평면과 갸히x바 분할에 갸히x바 대한 갸히x바 질문을 갸히x바 해나갔다.

평면과 갸히x바 분할은 갸히x바 회화라는 갸히x바 장르에 갸히x바 있어 갸히x바 본질적인 갸히x바 요소 갸히x바 갸히x바 하나일 갸히x바 것이다. 갸히x바 그것은 갸히x바 회화 갸히x바 자체의 갸히x바 구조이자 갸히x바 갸히x바 자신을 갸히x바 규정하는 갸히x바 틀이다. 갸히x바 이교준에게 갸히x바 캔버스는 갸히x바 단순한 갸히x바 평면이 갸히x바 아니기에 갸히x바 그는 갸히x바 캔버스 갸히x바 틀을 갸히x바 하나의 갸히x바 선으로 갸히x바 인식하고 갸히x바 면과 갸히x바 갸히x바 갸히x바 자체가 갸히x바 회화의 갸히x바 독립된 갸히x바 요소로 갸히x바 작용해 갸히x바 평면이라는 갸히x바 프레임 갸히x바 자체를 갸히x바 새롭게 갸히x바 인식시키고자 갸히x바 한다. 갸히x바 캔버스의 갸히x바 틀과 갸히x바 프레임에 갸히x바 대한 갸히x바 이교준의 갸히x바 사유는 40여년의 갸히x바 시간을 갸히x바 건너면서 갸히x바 회화의 갸히x바 형식에서 ‘분할’이라는 갸히x바 주제로 갸히x바 구현되고 갸히x바 있는 갸히x바 것이다. 갸히x바 미술의 갸히x바 본질을 갸히x바 끊임없이 갸히x바 객관적으로 갸히x바 분석하고 갸히x바 탐구하고자 갸히x바 했던 갸히x바 그의 갸히x바 노력은 갸히x바 그림의 갸히x바 본성으로 갸히x바 돌아가고자 갸히x바 갸히x바 것이고 갸히x바 작가의 갸히x바 주관적 갸히x바 개입을 갸히x바 최대한 갸히x바 배제하고 갸히x바 구성의 갸히x바 위계를 갸히x바 없애려고 갸히x바 갸히x바 절제된 갸히x바 이미지를 갸히x바 구사하는 갸히x바 방법으로 갸히x바 드러난다. 

이교준은 갸히x바 다양한 갸히x바 재료의 갸히x바 물성을 갸히x바 이용해 갸히x바 화면 갸히x바 분할을 갸히x바 시도한 갸히x바 초기 갸히x바 기하추상회화 갸히x바 작업에서 갸히x바 엄격한 갸히x바 기하추상회화까지 갸히x바 사뭇 갸히x바 다른 갸히x바 형식적 갸히x바 시도를 갸히x바 거치며 갸히x바 수평, ㅐ나9ㅓ 수직의 ㅐ나9ㅓ 교차, 차p5x 평면적 차p5x 구조에 차p5x 대한 차p5x 실험 차p5x 즉, 갸우n거 메타 갸우n거 회화에 갸우n거 대한 갸우n거 연구를 갸우n거 지속해왔다. 갸우n거 이번 갸우n거 전시는 갸우n거 평면과 갸우n거 공간, ㅈi갸3 화면과 ㅈi갸3 회화에 ㅈi갸3 대한 ㅈi갸3 일관성 ㅈi갸3 있는 ㅈi갸3 태도를 ㅈi갸3 견지하며 ㅈi갸3 회화라는 ㅈi갸3 형식을 ㅈi갸3 빌어 ㅈi갸3 회화의 ㅈi갸3 한계를 ㅈi갸3 벗어나기 ㅈi갸3 위해 ㅈi갸3 다양하게 ㅈi갸3 시도하는 ㅈi갸3 이교준의 1990년대 ㅈi갸3 후반부터 2000년대 ㅈi갸3 초반 ㅈi갸3 작품을 ㅈi갸3 통해, ㅓ갸파z 그의 ㅓ갸파z 예술에 ㅓ갸파z 대한 ㅓ갸파z 실험적인 ㅓ갸파z 정신과 ㅓ갸파z 작업의 ㅓ갸파z 정체성을 ㅓ갸파z 확인하고 ㅓ갸파z 이교준의 ㅓ갸파z 회화를 ㅓ갸파z 재조명 ㅓ갸파z 하는 ㅓ갸파z 의미 ㅓ갸파z 있는 ㅓ갸파z 시간이 ㅓ갸파z ㅓ갸파z 것이다.

출처: ㅓ갸파z 피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교준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한국의 파ㅐ파ㅓ 청동기 파ㅐ파ㅓ 문화 2020

May 19, 2020 ~ Aug. 9, 2020

안초롱 1evㅓ 개인전 : Natural Gene

June 17, 2020 ~ July 1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