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호 개인전 : Composition in blue

리안갤러리 서울

May 28, 2020 ~ July 31, 2020

리안갤러리 걷ㅓㅑ거 서울은 걷ㅓㅑ거 지금까지 걷ㅓㅑ거 디자이너로서 걷ㅓㅑ거 탄탄한 걷ㅓㅑ거 경력을 걷ㅓㅑ거 쌓고 걷ㅓㅑ거 있는 걷ㅓㅑ거 이광호 걷ㅓㅑ거 작가가 걷ㅓㅑ거 조각가, 다dz7 설치미술가로서 다dz7 자신의 다dz7 창조적 다dz7 영역을 다dz7 확장하며, ㅓ으f자 단순히 ㅓ으f자 ㅓ으f자 범주에 ㅓ으f자 국한되지 ㅓ으f자 않고 ㅓ으f자 총체적 ㅓ으f자 창조자로서 ㅓ으f자 야심 ㅓ으f자 ㅓ으f자 첫발을 ㅓ으f자 내딛는 ㅓ으f자 개인전 <Composition in Blue>(푸른 ㅓ으f자 구성)를 2020년 5월 28일부터 7월 31일까지 ㅓ으f자 개최한다.

이번 ㅓ으f자 전시는 ㅓ으f자 이광호 ㅓ으f자 작가가 ㅓ으f자 자신의 ㅓ으f자 대표적 ㅓ으f자 가구 ㅓ으f자 연작인 ㅓ으f자 짜기 ㅓ으f자 기법 ㅓ으f자 연작이 ㅓ으f자 아닌 ‘적동과 ㅓ으f자 칠보’를 ㅓ으f자 사용한 ㅓ으f자 메탈 ㅓ으f자 연작을 ㅓ으f자 순수미술인 ㅓ으f자 설치작업으로 ㅓ으f자 새롭게 ㅓ으f자 해석, ㅓnㅓ바 발전시킨 ㅓnㅓ바 것이다. ㅓnㅓ바 표준 ㅓnㅓ바 단위로 ㅓnㅓ바 양산된 ㅓnㅓ바 산업 ㅓnㅓ바 생산품인 ㅓnㅓ바 동판과 ㅓnㅓ바 ㅓnㅓ바 파이프는 ㅓnㅓ바 하나의 ㅓnㅓ바 기본 ㅓnㅓ바 단위인 ㅓnㅓ바 모듈처럼 ㅓnㅓ바 일정한 ㅓnㅓ바 단위로 ㅓnㅓ바 자르거나 ㅓnㅓ바 이어 ㅓnㅓ바 붙여 ㅓnㅓ바 다양한 ㅓnㅓ바 크기와 ㅓnㅓ바 형태로 ㅓnㅓ바 구축하고 ㅓnㅓ바 그것을 ㅓnㅓ바 다시 ㅓnㅓ바 공간과 ㅓnㅓ바 어우러지도록 ㅓnㅓ바 구성하는 ㅓnㅓ바 작업이다. ㅓnㅓ바 ㅓnㅓ바 자신에게 ㅓnㅓ바 이미 ㅓnㅓ바 익숙한 ㅓnㅓ바 재료들을 ㅓnㅓ바 통해 ㅓnㅓ바 기존의 ㅓnㅓ바 가구와는 ㅓnㅓ바 완전히 ㅓnㅓ바 다른 ㅓnㅓ바 방식의 ㅓnㅓ바 순수 ㅓnㅓ바 조형작품으로서의 ㅓnㅓ바 읽기를 ㅓnㅓ바 시도하는 ㅓnㅓ바 것이다. ㅓnㅓ바 양산된 ㅓnㅓ바 표준 ㅓnㅓ바 제품을 ㅓnㅓ바 사용하는 ㅓnㅓ바 이유 ㅓnㅓ바 또한 ㅓnㅓ바 누구나 ㅓnㅓ바 사용 ㅓnㅓ바 가능한 ㅓnㅓ바 일반적 ㅓnㅓ바 재료와 ㅓnㅓ바 크기가 ㅓnㅓ바 작가의 ㅓnㅓ바 손을 ㅓnㅓ바 거치며 ‘특별한’ ㅓnㅓ바 무언가로 ㅓnㅓ바 구축, qmqㅐ 구성될 qmqㅐ qmqㅐ 있는가를 qmqㅐ 실험하는 qmqㅐ 것이라고 qmqㅐ qmqㅐ qmqㅐ 있다. qmqㅐ 사실 qmqㅐ 작가가 qmqㅐ 지금까지 qmqㅐ 가구 qmqㅐ 디자이너 qmqㅐ 혹은 qmqㅐ 조명 qmqㅐ 디자이너로 qmqㅐ 알려져 qmqㅐ 있지만, ㅐ히ㄴy 스스로 ㅐ히ㄴy 자신의 ㅐ히ㄴy 정체성을 ㅐ히ㄴy 디자이너로 ㅐ히ㄴy 규정한 ㅐ히ㄴy 적은 ㅐ히ㄴy 없다고 ㅐ히ㄴy 한다. ㅐ히ㄴy 어린 ㅐ히ㄴy 시절 ㅐ히ㄴy 농부였던 ㅐ히ㄴy 조부모가 ㅐ히ㄴy 항상 ㅐ히ㄴy 주변의 ㅐ히ㄴy 흔한 ㅐ히ㄴy 재료로 ㅐ히ㄴy 도구를 ㅐ히ㄴy 만드는 ㅐ히ㄴy 것을 ㅐ히ㄴy 보면서 ㅐ히ㄴy 자신도 ㅐ히ㄴy 여러 ㅐ히ㄴy 일반 ㅐ히ㄴy 재료로 ㅐ히ㄴy 무언가를 ㅐ히ㄴy 만들곤 ㅐ히ㄴy 했다고 ㅐ히ㄴy 회상한다. ㅐ히ㄴy ㅐ히ㄴy 의도적으로 ㅐ히ㄴy 가구 ㅐ히ㄴy 또는 ㅐ히ㄴy 조명을 ㅐ히ㄴy 만들었다기보다는 ㅐ히ㄴy 마치 ㅐ히ㄴy 어딘가에 ㅐ히ㄴy ㅐ히ㄴy 면이 ㅐ히ㄴy 잘려나간 ㅐ히ㄴy 돌이 ㅐ히ㄴy 놓여 ㅐ히ㄴy 있을 ㅐ히ㄴy 때, 하z62 누군가 하z62 앉을 하z62 수도 하z62 있는 하z62 것과 하z62 같이 ‘자연스러운’ 하z62 어떤 하z62 사물을 하z62 창조하고자 하z62 했다고 하z62 한다. ‘앉다’의 하z62 실용적 하z62 의미나 ‘순수 하z62 감상적’ 하z62 오브제로서의 하z62 의미는 하z62 작가의 하z62 손을 하z62 벗어나 하z62 그것을 하z62 수용하는 하z62 사람들에 하z62 의해 하z62 부여되는 하z62 것이다. 하z62 따라서 하z62 이번 하z62 전시 <Composition in Blue>는 하z62 이광호 하z62 작가의 하z62 작품에서 하z62 실용성이 하z62 아닌 하z62 조형성에 하z62 대한 하z62 순수 하z62 미학적 하z62 의미의 하z62 비전을 하z62 제시하는 하z62 것이다.

작가의 하z62 창조성 하z62 중에서 하z62 가장 하z62 중요한 하z62 하z62 가지는 하z62 재료 하z62 자체가 하z62 가진 하z62 물성과 하z62 내재적 하z62 특성을 하z62 탐구하는 하z62 것이다. 하z62 정육면체, 갸ㅐ나거 벽돌 갸ㅐ나거 또는 갸ㅐ나거 물결 갸ㅐ나거 모양과 갸ㅐ나거 같이 갸ㅐ나거 다양한 갸ㅐ나거 형태로 갸ㅐ나거 조합된 갸ㅐ나거 적색 갸ㅐ나거 동판이나 갸ㅐ나거 파이프는 갸ㅐ나거 그렇게 갸ㅐ나거 붙이는 갸ㅐ나거 과정에서 갸ㅐ나거 본래 갸ㅐ나거 구리 갸ㅐ나거 색을 갸ㅐ나거 잃게 갸ㅐ나거 되고, bㅓsㅓ 그것을 bㅓsㅓ 닦아낸 bㅓsㅓ 다음 bㅓsㅓ bㅓsㅓ 면에 bㅓsㅓ 푸른색 bㅓsㅓ 칠보를 bㅓsㅓ 발라 700-800도의 bㅓsㅓ 가마에서 bㅓsㅓ 굽는 bㅓsㅓ 과정을 bㅓsㅓ 거친다. bㅓsㅓ 이때 bㅓsㅓ 적동 bㅓsㅓ 면들은 bㅓsㅓ 산화되면서 bㅓsㅓ 마치 bㅓsㅓ 피부가 bㅓsㅓ 탈피하는 bㅓsㅓ 것처럼 bㅓsㅓ 다양한 bㅓsㅓ 표면 bㅓsㅓ 효과와 bㅓsㅓ 함께 bㅓsㅓ 본래의 bㅓsㅓ 분홍빛 bㅓsㅓ 적동색과 bㅓsㅓ 다른 bㅓsㅓ 풍부한 bㅓsㅓ 뉘앙스의 bㅓsㅓ 색면과 bㅓsㅓ 질감으로 bㅓsㅓ 변모한다. bㅓsㅓ bㅓsㅓ 어떤 bㅓsㅓ 부분은 bㅓsㅓ 피막이 bㅓsㅓ 완전히 bㅓsㅓ 벗겨지고, 4n사i 4n사i 어떤 4n사i 부분은 4n사i 벗겨진 4n사i 피막이 4n사i 다시 4n사i 들러붙어 4n사i 거친 4n사i 표면이 4n사i 되는 4n사i 우연적 4n사i 결과를 4n사i 초래한다. 4n사i 푸른 4n사i 칠보를 4n사i 칠한 4n사i 4n사i 또한 4n사i 마찬가지로 4n사i 다양한 4n사i 질감과 4n사i 색상의 4n사i 우발적 4n사i 문양을 4n사i 만들어 4n사i 낸다. 4n사i 이광호 4n사i 작가는 4n사i 이러한 4n사i 효과를 4n사i 얻기까지 4n사i 4n사i 재료들과 4n사i 오랜 4n사i 시간 4n사i 여러 4n사i 차례의 4n사i 실험을 4n사i 거치며 4n사i 가마 4n사i 굽기의 4n사i 적정 4n사i 온도와 4n사i 시간을 4n사i 찾아냈다고 4n사i 한다. 4n사i 그렇게 4n사i 자신이 4n사i 의도한 4n사i 것과 4n사i 함께 4n사i 작품의 4n사i 최종 4n사i 결과물은 4n사i 작가 4n사i 자신이 4n사i 온전히 4n사i 제어하기 4n사i 힘든 4n사i 우연적 4n사i 귀결이 4n사i 된다. 4n사i 작가는 4n사i 이러한 4n사i 과정을 4n사i 재료와 4n사i 자신의 4n사i 적합성을 4n사i 실험하는 4n사i 일종의 4n사i 훈련이라고 4n사i 말한다. 4n사i 재료와 4n사i 함께 4n사i 시간을 4n사i 보내며, ㅈㅐ쟏2 자신에게 ㅈㅐ쟏2 가장 ㅈㅐ쟏2 알맞은 ㅈㅐ쟏2 효과와 ㅈㅐ쟏2 비례, is갸u 물성의 is갸u 특성을 is갸u 찾아가는 is갸u 것으로, cㅐㅓ가 창조 cㅐㅓ가 주체와 cㅐㅓ가 창조 cㅐㅓ가 대상 cㅐㅓ가 사이의 cㅐㅓ가 일종의 cㅐㅓ가 동일화 cㅐㅓ가 과정이라고 cㅐㅓ가 cㅐㅓ가 cㅐㅓ가 있다.

이러한 cㅐㅓ가 과정을 cㅐㅓ가 통해 cㅐㅓ가 새롭게 cㅐㅓ가 조합, ㄴ으71 구축된 ㄴ으71 형태들은 ㄴ으71 공간에서 ㄴ으71 다양한 ㄴ으71 방식으로 ㄴ으71 구성된다. ㄴ으71 동일한 ㄴ으71 크기로 ㄴ으71 된 32개의 ㄴ으71 정육면체가 ㄴ으71 일정 ㄴ으71 간격으로 ㄴ으71 규칙적으로 ㄴ으71 배치되어 ㄴ으71 한쪽 ㄴ으71 벽면을 ㄴ으71 가득 ㄴ으71 채우기도 ㄴ으71 하고, ㅈqㅐt 물결 ㅈqㅐt 모양으로 ㅈqㅐt 조합된 ㅈqㅐt 일련의 ㅈqㅐt 구성은 ㅈqㅐt 바닥에 ㅈqㅐt 놓여 ㅈqㅐt 있다. ㅈqㅐt 벽돌 ㅈqㅐt 모양으로 ㅈqㅐt ㅈqㅐt ㅈqㅐt 다른 ㅈqㅐt 구성은 ㅈqㅐt 마치 ㅈqㅐt 타일 ㅈqㅐt 바닥을 ㅈqㅐt 연상시키며 ㅈqㅐt 다양한 ㅈqㅐt 높이와 ㅈqㅐt 면으로 ㅈqㅐt 구성되어 ㅈqㅐt 있기도 ㅈqㅐt 하다. ㅈqㅐt 작가는 ㅈqㅐt 작품 ㅈqㅐt 구상 ㅈqㅐt 초기부터 ㅈqㅐt 갤러리 ㅈqㅐt 공간과의 ㅈqㅐt 관계를 ㅈqㅐt 고려한 ‘장소 ㅈqㅐt 특정적(site-specific)’ ㅈqㅐt 설치작품을 ㅈqㅐt 제작하고, rㅈ1k 어떻게 rㅈ1k 구성할 rㅈ1k 것인가에 rㅈ1k 대해 rㅈ1k 끊임없이 rㅈ1k 심사숙고했지만 rㅈ1k 최종적으로는 rㅈ1k 설치 rㅈ1k 당시의 rㅈ1k 상황과 rㅈ1k 조건에 rㅈ1k 따른 rㅈ1k 즉흥성이 rㅈ1k 더욱 rㅈ1k 중요하다고 rㅈ1k 말한다. rㅈ1k 실제로 rㅈ1k 공간에서의 rㅈ1k 구성은 rㅈ1k 변화가 rㅈ1k 가능하며, f다sg 다양한 f다sg 변조와 f다sg 변용이 f다sg 있을 f다sg f다sg 있다. f다sg 그리고 f다sg 다른 f다sg 공간에서의 f다sg 구성 f다sg 또한 f다sg 가능하다. f다sg 그런 f다sg 점에서 f다sg 이광호의 f다sg 작품은 ‘가변적’ f다sg 장소 f다sg 특정성, ji하가 또는 ji하가 ji하가 정확하게는 ji하가 장소에서의 ‘구성 ji하가 특정성’(composition-specificity in situ)이라는 ji하가 새로운 ji하가 개념으로 ji하가 규정될 ji하가 ji하가 있겠다. ji하가 다시 ji하가 말해서, d우4자 비록 d우4자 하나의 d우4자 특정 d우4자 공간만을 d우4자 위해 d우4자 구상되고 d우4자 구성하지만, mㅐfㅓ 시기와 mㅐfㅓ 상황에 mㅐfㅓ 따라 mㅐfㅓ 새로운 mㅐfㅓ 구성이 mㅐfㅓ 가능하고, 갸2하q 갸2하q 원래의 갸2하q 장소를 갸2하q 떠나서도 갸2하q 그곳에서의 갸2하q 맥락에 갸2하q 맞게 갸2하q 갸2하q 다른 갸2하q 구성이 갸2하q 가능해지며, qoㅈ차 qoㅈ차 장소만을 qoㅈ차 위한 qoㅈ차 새로운 qoㅈ차 구성이 qoㅈ차 탄생하는 qoㅈ차 것이다.

작가가 qoㅈ차 직접적인 qoㅈ차 영감을 qoㅈ차 받은 qoㅈ차 것은 qoㅈ차 아니지만 qoㅈ차 표준화된 qoㅈ차 산업 qoㅈ차 생산품을 qoㅈ차 기본 qoㅈ차 단위로 qoㅈ차 qoㅈ차 모듈을 qoㅈ차 사용하여 qoㅈ차 구성을 qoㅈ차 한다는 qoㅈ차 점에서 qoㅈ차 미니멀리즘과 qoㅈ차 일맥상통하는 qoㅈ차 부분이 qoㅈ차 있다. qoㅈ차 특히 qoㅈ차 형태에 qoㅈ차 대한 qoㅈ차 현상학적 qoㅈ차 지각 qoㅈ차 경험을 qoㅈ차 이끌어 qoㅈ차 낸다는 qoㅈ차 점이 qoㅈ차 그렇다. qoㅈ차 작가는 qoㅈ차 푸른색 qoㅈ차 칠보가 qoㅈ차 여명이 qoㅈ차 트는 qoㅈ차 새벽녘 qoㅈ차 혹은 qoㅈ차 해가 qoㅈ차 qoㅈ차 후의 qoㅈ차 어슴푸레한 qoㅈ차 밤이 qoㅈ차 되기 qoㅈ차 직전의 qoㅈ차 하늘 qoㅈ차 모습을 qoㅈ차 상기시키는 qoㅈ차 것이라고 qoㅈ차 한다. qoㅈ차 특히 qoㅈ차 벽면에 qoㅈ차 설치된 qoㅈ차 각각의 qoㅈ차 정육면체에 qoㅈ차 푸른 qoㅈ차 칠보가 qoㅈ차 입혀진 qoㅈ차 정면은 qoㅈ차 돌출된 qoㅈ차 동판 qoㅈ차 조각이 qoㅈ차 덧붙여져 qoㅈ차 다양한 qoㅈ차 크기로 qoㅈ차 면이 qoㅈ차 나뉘어 qoㅈ차 있는데, mㅐ7거 이는 mㅐ7거 마치 mㅐ7거 우리가 mㅐ7거 내부에서 mㅐ7거 다양한 mㅐ7거 넓이로 mㅐ7거 열린 mㅐ7거 창을 mㅐ7거 통해 mㅐ7거 외부를 mㅐ7거 바라보는 mㅐ7거 것이기도 mㅐ7거 하고, wo2쟏 또는 wo2쟏 반대로 wo2쟏 외부에서 wo2쟏 내부를 wo2쟏 바라보는 wo2쟏 것일 wo2쟏 수도 wo2쟏 있다. wo2쟏 다른 wo2쟏 경우로, ㅓㅈ거m 마치 ㅓㅈ거m 다른 ㅓㅈ거m 각도에서 ㅓㅈ거m ㅓㅈ거m 건축물의 ㅓㅈ거m 모퉁이를 ㅓㅈ거m 잘라 ㅓㅈ거m 짝을 ㅓㅈ거m 맞춰 ㅓㅈ거m 대칭으로 ㅓㅈ거m 마주 ㅓㅈ거m 보게 ㅓㅈ거m 구성한 ㅓㅈ거m 것처럼 ㅓㅈ거m 보이는 ㅓㅈ거m 작품은 ㅓㅈ거m 우리가 ㅓㅈ거m 실생활에서 ㅓㅈ거m 어떤 ㅓㅈ거m 사물을 ㅓㅈ거m ㅓㅈ거m 때, 9m라s 곳곳에서 9m라s 9m라s 부분적인 9m라s 지각 9m라s 형태의 9m라s 편린들을 9m라s 인식의 9m라s 단계를 9m라s 거치며 9m라s 조합하는 9m라s 것과 9m라s 같이 9m라s 건축물의 9m라s 일부분을 9m라s 발췌해 9m라s 구성해 9m라s 놓은 9m라s 것처럼 9m라s 보인다. 9m라s 따라서 9m라s 이광호의 9m라s 작품은 9m라s 우리의 9m라s 일반적인 9m라s 지각과 9m라s 인식 9m라s 메커니즘을 9m라s 상기시키는 9m라s 구성이라고 9m라s 9m라s 9m라s 있다.

9m라s 나아가 9m라s 이러한 9m라s 구성은 9m라s 실제로 9m라s 관객과의 9m라s 상호작용에 9m라s 따라 9m라s 실질적으로 9m라s 더욱 9m라s 풍부한 9m라s 현상학적 9m라s 경험을 9m라s 가능하게 9m라s 한다. 9m라s 관객이 9m라s 어떠한 9m라s 위치에서 9m라s 보는가에 9m라s 따라 9m라s 바닥에 9m라s 놓인 9m라s 9m라s 파이프의 9m라s 조합은 9m라s 파도가 9m라s 치는 9m라s 모습으로 9m라s 보일 9m라s 수도, 라vc바 보이지 라vc바 않을 라vc바 수도 라vc바 있으며, 우hㅓf 단순히 우hㅓf 일정한 우hㅓf 크기의 우hㅓf 파이프 우hㅓf 형태와 우hㅓf 그림자 우hㅓf 효과가 우hㅓf 더욱 우hㅓf 두드러지게 우hㅓf 느껴질 우hㅓf 수도 우hㅓf 있다. 우hㅓf 우hㅓf 가지 우hㅓf 다른 우hㅓf 방식의 ‘L’ 우hㅓf 우hㅓf 형태로 우hㅓf 설치되어 우hㅓf 기존 우hㅓf 공간의 우hㅓf 건축구조적 우hㅓf 특성을 우hㅓf 강조하거나 우hㅓf 공간 우hㅓf 한가운데를 우hㅓf 가로지르듯 우hㅓf 튀어나와 우hㅓf 우hㅓf 공간에서 우hㅓf 다른 우hㅓf 공간으로, ㄴ우j1 ㄴ우j1 내부에서 ㄴ우j1 외부로 ㄴ우j1 혹은 ㄴ우j1 외부에서 ㄴ우j1 내부로 ㄴ우j1 이동하는 ㄴ우j1 것과 ㄴ우j1 같은 ㄴ우j1 경험을 ㄴ우j1 유도하기도 ㄴ우j1 한다. ㄴ우j1 이와 ㄴ우j1 같이 ㄴ우j1 이광호의 ㄴ우j1 작품은 ㄴ우j1 작가가 ㄴ우j1 재료의 ㄴ우j1 실험을 ㄴ우j1 통해 ㄴ우j1 상호작용을 ㄴ우j1 하며 ㄴ우j1 동일화의 ㄴ우j1 과정을 ㄴ우j1 거쳤듯이, w다c걷 관객 w다c걷 또한 w다c걷 작가가 w다c걷 구성해 w다c걷 놓은 w다c걷 형태의 w다c걷 확정성을 w다c걷 넘어서 w다c걷 공간을 w다c걷 자유로이 w다c걷 이동하며, b쟏b가 각자의 b쟏b가 지각 b쟏b가 경험 b쟏b가 안에서 b쟏b가 자신만의 b쟏b가 b쟏b가 다른 b쟏b가 구성적 b쟏b가 경험을 b쟏b가 b쟏b가 b쟏b가 있다.

이광호 b쟏b가 작가의 b쟏b가 작품을 b쟏b가 정의하는 b쟏b가 가장 b쟏b가 적정한 b쟏b가 단어 b쟏b가 b쟏b가 하나는 b쟏b가 바로 b쟏b가 앞서 b쟏b가 언급했던 ‘자연스러움’일 b쟏b가 것이다. b쟏b가 관객들은 b쟏b가 작가가 b쟏b가 설치해 b쟏b가 놓은 b쟏b가 구성 b쟏b가 안에서 b쟏b가 자연스러운 b쟏b가 흐름과 b쟏b가 논리를 b쟏b가 발견하게 b쟏b가 b쟏b가 것이며, ㅈㅓxt ㅈㅓxt 흐름 ㅈㅓxt 안에서 ㅈㅓxt 작품 ㅈㅓxt 간의 ㅈㅓxt 다양한 ㅈㅓxt 변주와 ㅈㅓxt 공명을 ㅈㅓxt 경험하며 ㅈㅓxt 그것들과 ㅈㅓxt 온전히 ㅈㅓxt 동화되는 ㅈㅓxt 자신을 ㅈㅓxt 발견하게 ㅈㅓxt ㅈㅓxt 것이다. ㅈㅓxt 전시 ㅈㅓxt 공간 ㅈㅓxt 한가운데에 ㅈㅓxt 설치된 ㅈㅓxt 유일한 ㅈㅓxt 짜기 ㅈㅓxt 기법으로 ㅈㅓxt ㅈㅓxt 작품은 ㅈㅓxt 관객들을 ㅈㅓxt 갸우뚱하게 ㅈㅓxt ㅈㅓxt 수도 ㅈㅓxt 있다. ㅈㅓxt 이것도 ㅈㅓxt 작품인가? ㅈㅓxt 아니면 ㅈㅓxt 벤치인가? ㅈㅓxt 등산로에 ㅈㅓxt 놓인 ㅈㅓxt 이름 ㅈㅓxt 없는 ㅈㅓxt 돌에 ㅈㅓxt 앉아 ㅈㅓxt 쉬거나, tx나갸 바라보기만 tx나갸 하거나 tx나갸 선택은 tx나갸 모두에게 tx나갸 열려 tx나갸 있듯이, i다거y 그저 i다거y 마음이 i다거y 이끄는 i다거y 대로 i다거y 자연스럽게 i다거y 작품 i다거y 구성의 i다거y 묘미에 i다거y 빠져들어 i다거y 고정관념과 i다거y 편견의 i다거y 경계를 i다거y 허문다면, ㅓb자히 ㅓb자히 차원 ㅓb자히 ㅓb자히 발전된 ㅓb자히 감각과 ㅓb자히 인식의 ㅓb자히 확장 ㅓb자히 속에서 ㅓb자히 자유로움을 ㅓb자히 획득하는 ㅓb자히 순간을 ㅓb자히 맞이할 ㅓb자히 ㅓb자히 있을 ㅓb자히 것이다.

보도자료 ㅓb자히 글: ㅓb자히 전시 ㅓb자히 디렉터 ㅓb자히 성신영

출처: ㅓb자히 리안갤러리 ㅓb자히 서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광호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 kml카 서울사진축제 2020 Seoul Photo Festival

July 14, 2020 ~ Aug. 16, 2020

쓰고, 우쟏ij 알리다 ways of propaganda

Feb. 17, 2020 ~ Sept. 1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