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겨레 개인전: CROSSING

예술공간수애뇨339

May 14, 2021 ~ June 13, 2021

작가 x거ㅐ라 노트

나는 x거ㅐ라 선천성 x거ㅐ라 유아 x거ㅐ라 백내장 x거ㅐ라 수술 x거ㅐ라 이후 x거ㅐ라 흐릿한 x거ㅐ라 초점으로 x거ㅐ라 세상을 x거ㅐ라 바라보고 x거ㅐ라 있다. x거ㅐ라 성장하면서 x거ㅐ라 막연히 x거ㅐ라 감지하고 x거ㅐ라 있던 x거ㅐ라 나의 x거ㅐ라 신체적 x거ㅐ라 상황에 x거ㅐ라 궁금증을 x거ㅐ라 갖게 x거ㅐ라 되었고, ㅐ2가자 시각적으로 ㅐ2가자 뚜렷하지 ㅐ2가자 않게 ㅐ2가자 보이는 ㅐ2가자 대상을 ㅐ2가자 지각하는 ㅐ2가자 방식이 ㅐ2가자 ㅐ2가자 장소나 ㅐ2가자 사건을 ㅐ2가자 바라보는 ㅐ2가자 관점에도 ㅐ2가자 밀접한 ㅐ2가자 영향을 ㅐ2가자 미치고 ㅐ2가자 있다고 ㅐ2가자 가정하게 ㅐ2가자 되었다. ㅐ2가자 ㅐ2가자 세부적인 ㅐ2가자 가정에 ㅐ2가자 관해 ㅐ2가자 회화작가로서 ㅐ2가자 탐구해보고자 ㅐ2가자 하는 ㅐ2가자 동기가 ㅐ2가자 작업을 ㅐ2가자 이어가는 ㅐ2가자 밑바탕으로 ㅐ2가자 작용했다.

다양한 ㅐ2가자 영역에서 ㅐ2가자 포착한 ㅐ2가자 이미지와 ㅐ2가자 아이디어를 ㅐ2가자 서로 ㅐ2가자 결합하는 ㅐ2가자 방식으로 ㅐ2가자 작업을 ㅐ2가자 만들어간다. ㅐ2가자 먼저, l거8아 인물을 l거8아 시각적으로 l거8아 명확히 l거8아 인식하려는 l거8아 시도는 l거8아 사회에서 l거8아 만난 l거8아 사람들과 l거8아 나의 l거8아 관계 l거8아 형성에 l거8아 매우 l거8아 중요한 l거8아 일이었다. l거8아 이를 l거8아 위해 l거8아 자연스레 l거8아 주변에 l거8아 보이는 l거8아 인물의 l거8아 동작이나 l거8아 그들이 l거8아 처한 l거8아 상황에 l거8아 주목하게 l거8아 되었고, 4거파k 4거파k 과정에서 4거파k 작업의 4거파k 아이디어를 4거파k 얻었다. 4거파k 인물은 4거파k 4거파k 작업의 4거파k 주요한 4거파k 소재로 4거파k 내용과 4거파k 형식을 4거파k 결합시키는 4거파k 매개체다.

내용상으로는 4거파k 부조리로 4거파k 인해 4거파k 인간이 4거파k 한계상황에 4거파k 마주하는 4거파k 순간이 4거파k 작업의 4거파k 출발점이 4거파k 된다. 4거파k 4거파k 지점을 4거파k 포착하거나 4거파k 이해하기 4거파k 위해 4거파k 4거파k 사회의 4거파k 역사와 4거파k 사람들의 4거파k 사연이 4거파k 깃든 4거파k 장소나 4거파k 자료를 4거파k 취재하거나 4거파k 관련된 4거파k 문학작품을 4거파k 찾아보고는 4거파k 한다.

이번에 4거파k 전시하는 4거파k 그림 4거파k 또한 4거파k 같은 4거파k 맥락에서 4거파k 제작되었다. 4거파k 성인이 4거파k 4거파k 이후 4거파k 국내외 4거파k 타지에서 4거파k 생활하다 4거파k 고향인 4거파k 구미로 4거파k 돌아와 4거파k 내가 4거파k 위치한 4거파k 지역을 4거파k 다시 4거파k 관찰하게 4거파k 되었다. 4거파k 4거파k 과정에서 4거파k 4거파k 지역이 4거파k 다른 4거파k 지역과 4거파k 역사적으로 4거파k 맺는 4거파k 관계나, j다다ㅐ 기록되지 j다다ㅐ 않는 j다다ㅐ 개인들과의 j다다ㅐ 영향 j다다ㅐ 관계에 j다다ㅐ 관심이 j다다ㅐ 생겼다.

이번 j다다ㅐ 전시에서는 j다다ㅐ 이런 j다다ㅐ 맥락이 j다다ㅐ 드러나는 j다다ㅐ 소재로 j다다ㅐ 왜관철교, 가ua다 금오산의 가ua다 풍경, 마9v가 한국의 마9v가 지도 마9v가 등이 마9v가 그림의 마9v가 배경으로 마9v가 등장한다. 마9v가 예를 마9v가 들어 〈Crossing〉(2020~2021)은 6·25 마9v가 마9v가 마9v가 차례, ㅓls사 그리고 2011년 ㅓls사 낙동강 ㅓls사 ㅓls사 준설 ㅓls사 시기에 ㅓls사 다시 ㅓls사 한번 ㅓls사 무너진 ㅓls사 역사를 ㅓls사 가진 ㅓls사 왜관철교를 ㅓls사 배경으로 ㅓls사 한다. ㅓls사 잘려나간 ㅓls사 철교가 ㅓls사 동일한 ㅓls사 구도로 ㅓls사 반복되는 ㅓls사 ㅓls사 캔버스 ㅓls사 패널을 ㅓls사 얼어붙은 ㅓls사 강의 ㅓls사 이미지와 ㅓls사 결합함으로써 ㅓls사 인물이 ㅓls사 ㅓls사 사이를 ㅓls사 횡단할 ㅓls사 ㅓls사 있는 ㅓls사 상황을 ㅓls사 연출했다. ㅓls사 반복되는 ㅓls사 공동체의 ㅓls사 어두운 ㅓls사 기억과 ㅓls사 개인들 ㅓls사 사이에서 ㅓls사 그림을 ㅓls사 그리는 ㅓls사 행위는 ㅓls사 어떤 ㅓls사 역할을 ㅓls사 ㅓls사 ㅓls사 있을지 ㅓls사 고민하며 ㅓls사 작업했다.

〈떠올리면 ㅓls사 떠올릴수록〉(202 0)은 ㅓls사 어렸을 ㅓls사 ㅓls사 소나무 ㅓls사 숲이 ㅓls사 울창했던 ㅓls사 고향의 ㅓls사 ㅓls사 장소에 ㅓls사 관한 ㅓls사 기억을 ㅓls사 다룬 ㅓls사 작업이다. ㅓls사 어느 ㅓls사 ㅓls사 이곳의 ㅓls사 모든 ㅓls사 소나무는 ㅓls사 가지치기되고 ㅓls사 얼마 ㅓls사 후에 ㅓls사 사라져버렸는데, 다ㅈyㅓ 뒤이어 다ㅈyㅓ 어린 다ㅈyㅓ 소나무가 다ㅈyㅓ 심긴 다ㅈyㅓ 공원이 다ㅈyㅓ 들어섰다. 다ㅈyㅓ 다ㅈyㅓ 일은 다ㅈyㅓ 나에게 다ㅈyㅓ 깊은 다ㅈyㅓ 인상을 다ㅈyㅓ 남겼지만, 사우kㅓ 이상하게도 사우kㅓ 고향에 사우kㅓ 돌아왔을 사우kㅓ 때는 사우kㅓ 사우kㅓ 사실을 사우kㅓ 기억하는 사우kㅓ 사람이 사우kㅓ 남아 사우kㅓ 있지 사우kㅓ 않았다. 사우kㅓ 그곳을 사우kㅓ 떠올릴 사우kㅓ 때면 사우kㅓ 마치 사우kㅓ 모호한 사우kㅓ 기호로만 사우kㅓ 남아있는 사우kㅓ 어떤 사우kㅓ 장소를 사우kㅓ 상기하려는 사우kㅓ 듯한 사우kㅓ 느낌이 사우kㅓ 들었다. 사우kㅓ 가지가 사우kㅓ 남아 사우kㅓ 있지 사우kㅓ 않은 사우kㅓ 소나무 사우kㅓ 숲속에 사우kㅓ 사우kㅓ 있는 사우kㅓ 사우kㅓ 인물과 사우kㅓ 사우kㅓ 위를 사우kㅓ 떠다니는 사우kㅓ 다양한 사우kㅓ 소나무 사우kㅓ 가지 사우kㅓ 모양의 사우kㅓ 조합을 사우kㅓ 통해 사우kㅓ 사회 사우kㅓ 공동체에 사우kㅓ 일어나는 사우kㅓ 일이 사우kㅓ 개인의 사우kㅓ 기억으로만 사우kㅓ 남겨지는 사우kㅓ 상황과 사우kㅓ 이미지를 사우kㅓ 캔버스에 사우kㅓ 그려나가는 사우kㅓ 행위를 사우kㅓ 은유적으로 사우kㅓ 결합했다.

형식적인 사우kㅓ 면에서는 사우kㅓ 미술사 사우kㅓ 속에서 사우kㅓ 내가 사우kㅓ 어떤 사우kㅓ 새로운 사우kㅓ 실험을 사우kㅓ 하고 사우kㅓ 있는지를 사우kㅓ 비교하며 사우kㅓ 확인하려는 사우kㅓ 시도를 사우kㅓ 계속하고 사우kㅓ 있다. 사우kㅓ 예를 사우kㅓ 들어 〈Figurative〉(2020)는 사우kㅓ 김관호, 1나f7 변월룡, vc라8 오지호 vc라8 vc라8 한국의 vc라8 근대 vc라8 구상화가들을 vc라8 한자리에 vc라8 모은 vc라8 그림이다. vc라8 일제강점기와 vc라8 해방공간을 vc라8 거치며 vc라8 당시 vc라8 사회의 vc라8 급속한 vc라8 변화에 vc라8 따라 vc라8 구상화도 vc라8 새로운 vc라8 미술, 차ㅈb거 사회주의 차ㅈb거 미술 차ㅈb거 등으로 차ㅈb거 다른 차ㅈb거 위치를 차ㅈb거 차지해 차ㅈb거 왔으며, 9걷다ㅐ 현재 9걷다ㅐ 내가 9걷다ㅐ 사용하고 9걷다ㅐ 있는 9걷다ㅐ 구상화의 9걷다ㅐ 방법 9걷다ㅐ 또한 9걷다ㅐ 역사의 9걷다ㅐ 흐름에서 9걷다ㅐ 벗어날 9걷다ㅐ 9걷다ㅐ 없다. 9걷다ㅐ 9걷다ㅐ 그림에서는 9걷다ㅐ 라파엘로와 –그의 9걷다ㅐ 구성을 9걷다ㅐ 빌려왔던- 9걷다ㅐ 막스 9걷다ㅐ 에른스트 9걷다ㅐ 9걷다ㅐ 미술사 9걷다ㅐ 9걷다ㅐ 선례로부터 9걷다ㅐ 구성 9걷다ㅐ 방식을 9걷다ㅐ 차용하고, 다ㅐey 다ㅐey 작가가 다ㅐey 태어난 다ㅐey 연도에 다ㅐey 따라 다ㅐey 서로 다ㅐey 다른 다ㅐey 색상의 다ㅐey 옷을 다ㅐey 입혀 다ㅐey 아카이빙했다. 다ㅐey 여전히 다ㅐey 분단된 다ㅐey 대지 다ㅐey 위에 다ㅐey 이념을 다ㅐey 떠나 다ㅐey 한데 다ㅐey 모은 다ㅐey 작가들의 다ㅐey 그림은 다ㅐey 어쩌면 다ㅐey 현재 다ㅐey 구상회화 다ㅐey 작가로서 다ㅐey 나의 다ㅐey 역할에 다ㅐey 관해 다ㅐey 생각하는 다ㅐey 기회를 다ㅐey 다ㅐey 다ㅐey 있으리라 다ㅐey 보았다.

다ㅐey 작업은 다ㅐey 그림 다ㅐey 그리는 다ㅐey 과정을 다ㅐey 통해 다ㅐey 역사와 다ㅐey 미술이 다ㅐey 교차하는 다ㅐey 사분면 다ㅐey 위에서 다ㅐey 다ㅐey 명의 다ㅐey 작가로서 다ㅐey 나의 다ㅐey 좌표와 다ㅐey 역할을 다ㅐey 질문하며 다ㅐey 이해해 다ㅐey 보려는 다ㅐey 시도에 다ㅐey 가깝다. 다ㅐey 이러한 다ㅐey 시도의 다ㅐey 결과를 다ㅐey 보여주는 다ㅐey 이번 다ㅐey 전시가 다ㅐey 다른 다ㅐey 사람에게도 다ㅐey 서로의 다ㅐey 다양한 다ㅐey 좌표를 다ㅐey 잠시 다ㅐey 생각해 다ㅐey 보는 다ㅐey 계기가 다ㅐey 다ㅐey 다ㅐey 있기를 다ㅐey 바란다.

참여작가: 다ㅐey 이겨레

출처: 예술공간 다ㅐey 수애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INTER-MISSION 으i우ㅓ 인터-미션

April 1, 2021 ~ Aug. 2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