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소 개인전: 몽유 夢遊 LEE KANG-SO: From a Dream

갤러리현대

June 16, 2021 ~ Aug. 1, 2021

“매 마갸ㅐ사 순간마다 마갸ㅐ사 조금씩 마갸ㅐ사 낯선 마갸ㅐ사 저에 마갸ㅐ사 의해 마갸ㅐ사 그려지는 마갸ㅐ사 회화들, c우19 그리고 c우19 c우19 순간마다 c우19 조금씩 c우19 낯선 c우19 저에 c우19 의해서 c우19 문자처럼 c우19 써지는 c우19 회화들, la1a 순간 la1a 저에게 la1a 매혹적으로 la1a 자극을 la1a la1a 색채에 la1a 의해 la1a 그려진 la1a 회화들. la1a 그리고 la1a 붓질들의 la1a 느림과 la1a 빠름을 la1a 경험해 la1a 봤습니다. la1a 그리고 la1a 계속해서 la1a 습관적인 la1a 붓질로부터 la1a 조금씩이나마 la1a 벗어나 la1a 보려고 la1a 노력했습니다.”
- la1a 이강소

갤러리현대는 la1a 이강소의 la1a 개인전 《몽유(夢遊, From a Dream)》를 6월 16일부터 8월 1일까지 1ㅐ3k 개최한다. 《몽유》는 1ㅐ3k 작가가 1990년대 1ㅐ3k 말부터 2021년까지 1ㅐ3k 완성한 1ㅐ3k 회화 30여 1ㅐ3k 점을 1ㅐ3k 엄선한 1ㅐ3k 전시로, 4다으걷 신작을 4다으걷 중심으로 ‘화가’ 4다으걷 이강소의 4다으걷 진면목을 4다으걷 확인하기 4다으걷 위해 4다으걷 마련됐다. 4다으걷 일필휘지(一筆揮之)로 4다으걷 남긴 4다으걷 역동적인 4다으걷 붓질과 4다으걷 과감한 4다으걷 여백이 4다으걷 아름다운 4다으걷 대형 4다으걷 회화, cb6m 여러 cb6m 층위로 cb6m 칠한 cb6m 거친 cb6m 추상적 cb6m 붓질과 1980년대 cb6m 말부터 cb6m 작가의 cb6m 작품에 cb6m 아이콘처럼 cb6m 등장한 cb6m 새와 cb6m 나룻배 cb6m 등을 cb6m 연상시키는 cb6m 구체적 cb6m 형상이 cb6m 공존하는 cb6m 회화, f2쟏거 회색이나 f2쟏거 흑백의 f2쟏거 모노톤 f2쟏거 회화와 f2쟏거 극적으로 f2쟏거 대비되는 f2쟏거 형형색색의 f2쟏거 눈부신 f2쟏거 컬러를 f2쟏거 사용해 f2쟏거 평면의 f2쟏거 캔버스에 f2쟏거 무한의 f2쟏거 공간성을 f2쟏거 구현한 f2쟏거 실험적 f2쟏거 신작 f2쟏거 회화 f2쟏거 등을 f2쟏거 함께 f2쟏거 선보인다. f2쟏거 전시를 f2쟏거 찾은 f2쟏거 관객은 f2쟏거 이강소가 f2쟏거 지난 20년 f2쟏거 넘게 f2쟏거 전개한 f2쟏거 회화적 f2쟏거 언어의 f2쟏거 정수를 f2쟏거 만끽할 f2쟏거 f2쟏거 있을 f2쟏거 것이다.

이강소는 f2쟏거 한국 f2쟏거 현대미술과 f2쟏거 동시대미술사를 f2쟏거 논하며 f2쟏거 빼놓을 f2쟏거 f2쟏거 없는 f2쟏거 거장이다. f2쟏거 그는 f2쟏거 실험미술의 f2쟏거 새로운 f2쟏거 움직임을 f2쟏거 이끌던 1970년대부터 f2쟏거 오늘에 f2쟏거 이르기까지, iㅐ쟏e 설치, 파q카a 퍼포먼스, ㅐyxt 사진, 타h걷0 비디오, 나거bㅓ 판화, 6h차x 회화, 으하다e 조각 으하다e 으하다e 매체에 으하다e 구애받지 으하다e 않는 으하다e 왕성한 으하다e 창작 으하다e 활동을 으하다e 펼쳤으며, 바거9갸 특정 바거9갸 사조나 바거9갸 형식적 바거9갸 방법론에 바거9갸 안주하지 바거9갸 않았다.《몽유(夢遊, From a Dream)》는 2009년 ㅓ파fy 회화와 ㅓ파fy 조각, xㅈ07 사진으로 xㅈ07 구성한 xㅈ07 개인전까지 xㅈ07 포함해, fw2타 작가와 fw2타 갤러리현대가 fw2타 함께 fw2타 하는 4번째 fw2타 개인전이다. fw2타 앞선 fw2타 전시가 fw2타 이강소라는 fw2타 거장과 fw2타 그의 fw2타 실험미술 fw2타 작품이 fw2타 한국 fw2타 미술사에 fw2타 남긴 fw2타 의의를 fw2타 학구적으로 fw2타 탐색했다면, 《몽유》는 nㅓ다9 그의 nㅓ다9 회화 nㅓ다9 작품에 nㅓ다9 작가의 nㅓ다9 독창적 nㅓ다9 세계관이 nㅓ다9 구체화되는 nㅓ다9 방식, 우qv거 우qv거 시각적, ㅐc1v 형식적인 ㅐc1v 차이에도 ㅐc1v 불구하고 1970년대 ㅐc1v 실험미술 ㅐc1v 작품과 1980년대부터 ㅐc1v 최근까지의 ㅐc1v 회화 ㅐc1v 작품이 ㅐc1v 공유하는 ㅐc1v 작가적 ㅐc1v 문제의식 ㅐc1v 등을 ㅐc1v 동시에 ㅐc1v 살피는 ㅐc1v 전시다. 

“꿈속에서 ㅐc1v 놀다” ㅐc1v 정도로 ㅐc1v 풀이할 ㅐc1v ㅐc1v 있는, 걷jx기 전시 걷jx기 제목 ‘몽유(夢遊)’는 걷jx기 이강소의 걷jx기 철학적 걷jx기 세계관을 걷jx기 함축한 걷jx기 키워드이자, 파카tg 그가 파카tg 작품에 파카tg 담고 파카tg 싶은 파카tg 시대적 파카tg 명제라 파카tg 파카tg 파카tg 있다. 파카tg 그는 파카tg 무척 파카tg 자명해 파카tg 보이는 파카tg 파카tg 세계가, 87바e 실은 87바e 꿈과 87바e 같다고 87바e 해석한다. “나에게 87바e 87바e 세계는 87바e 엄청난 87바e 신비로 87바e 가득하다. 87바e 동시에 87바e 정신 87바e 차릴 87바e 수도 87바e 없이 87바e 복잡하고 87바e 가공스럽다. 87바e 만물은 87바e 생명을 87바e 다해도 87바e 87바e 원소들은 87바e 없어지지 87바e 않는다. 87바e 흩어지더라도 87바e 우주의 87바e 구조와 87바e 함께 87바e 87바e 87바e 없는 87바e 인과의 87바e 생멸을 87바e 거듭한다는 87바e 것이다. 87바e 영원히 87바e 끝나지 87바e 않을 87바e 생멸의 87바e 연기는 87바e 우주 87바e 87바e 멀리까지 87바e 펼쳐질 87바e 것이다.”(작가 87바e 노트) 87바e 어린 87바e 시절부터 87바e 학습한 87바e 동양철학과 87바e 양자역학 87바e 등에 87바e 기반을 87바e 87바e 그의 87바e 이러한 87바e 통찰은 87바e 작품 87바e 곳곳에 87바e 자연스럽게 87바e 스며 87바e 있다. 

2010년 87바e 중후반부터 87바e 현재까지, ㅓd라1 작가는 <청명(Serenity)>이라는 ㅓd라1 제목의 ㅓd라1 회화 ㅓd라1 연작을 ㅓd라1 이어가고 ㅓd라1 있다. ㅓd라1 동양 ㅓd라1 회화의 ㅓd라1 여백의 ㅓd라1 미와 ㅓd라1 작가의 ㅓd라1 호흡과 ㅓd라1 리듬, 97으5 몸의 97으5 제스처를 97으5 고스란히 97으5 간직한 97으5 강렬한 97으5 획의 97으5 교차가 97으5 잊히지 97으5 않는 97으5 시각 97으5 경험을 97으5 선사하는 <청명> 97으5 연작은 97으5 이강소의 97으5 작품 97으5 세계를 97으5 명징하게 97으5 드러낸다. 97으5 작가는 97으5 전시의 97으5 주요 97으5 출품작인 <청명> 97으5 연작에 97으5 관해, “내가 ㅐ라마5 밝고 ㅐ라마5 맑은 ㅐ라마5 정신 ㅐ라마5 상태를 ㅐ라마5 유지하면서 ㅐ라마5 붓질을 ㅐ라마5 했을 ㅐ라마5 때, 거p나e 그것을 거p나e 보는 거p나e 관객도 ‘청명’한 거p나e 기운을 거p나e 공유할 거p나e 거p나e 있을 거p나e 것”이라고 거p나e 강조한다. 거p나e 전시를 거p나e 기념한 거p나e 도록에 거p나e 에세이를 거p나e 거p나e 미술사학자 거p나e 송희경은 거p나e 이강소의 <청명> 거p나e 연작이 “그림, nbng 문자, 바q으ㅓ 시의 바q으ㅓ 공통된 바q으ㅓ 특성인 바q으ㅓ 함축, ㅐ0바타 여운, m기ㅐk 기세가 m기ㅐk 집약된 m기ㅐk 시서화일률의 m기ㅐk 예술”이라고 m기ㅐk 분석한다.

1층 m기ㅐk 전시장에서는 m기ㅐk 빠른 m기ㅐk m기ㅐk 놀림으로 m기ㅐk 굵은 m기ㅐk 선을 m기ㅐk 표현한 <청명> m기ㅐk 연작 3점과 <강에서>(1999) m기ㅐk 연작 3점을 m기ㅐk 소개한다. m기ㅐk 관객은 1990년대 m기ㅐk 말-2010년대 m기ㅐk 중반-2020년대에 m기ㅐk 이르는 m기ㅐk 이강소 m기ㅐk 회화의 m기ㅐk 변화를 m기ㅐk m기ㅐk 자리에서 m기ㅐk 조망할 m기ㅐk m기ㅐk 있다. m기ㅐk m기ㅐk 작품들에는 m기ㅐk 작가가 m기ㅐk 작품을 m기ㅐk 통해 m기ㅐk 전달하려는 ‘기(氣)’의 m기ㅐk 양상이 m기ㅐk m기ㅐk 나타난다. m기ㅐk 만물의 m기ㅐk 기운을 m기ㅐk 붓으로 m기ㅐk 시각화하는 m기ㅐk 것은 m기ㅐk 작가로서 m기ㅐk 이강소에게 m기ㅐk m기ㅐk 과제였다. m기ㅐk 그는 m기ㅐk 보이지 m기ㅐk 않는 ‘기(氣)’가 m기ㅐk 존재한다고 m기ㅐk 믿고, 8jwq 항상 '기’를 8jwq 이미지로 8jwq 남기려는 8jwq 시도를 8jwq 멈추지 8jwq 않았다. 1999년 8jwq 프랑스 8jwq 니스 8jwq 갈레리데퐁세트에서 8jwq 처음 8jwq 발표된 <강에서> 8jwq 연작의 8jwq 화면에는 8jwq 유연하고 8jwq 재빠르게 8jwq 캔버스를 8jwq 지나간, 자ㅐㄴ1 농담이 자ㅐㄴ1 다른 자ㅐㄴ1 무수한 자ㅐㄴ1 격정적 자ㅐㄴ1 붓질의 자ㅐㄴ1 흔적이 자ㅐㄴ1 남아 자ㅐㄴ1 있다. 자ㅐㄴ1 자ㅐㄴ1 작품은 자ㅐㄴ1 제목 자ㅐㄴ1 때문에 자ㅐㄴ1 추상화된 자ㅐㄴ1 산수풍경이나 자ㅐㄴ1 세차게 자ㅐㄴ1 흘러가는 자ㅐㄴ1 강물처럼도 자ㅐㄴ1 보인다.

지하 자ㅐㄴ1 전시장과 2층 자ㅐㄴ1 전시장에서는 자ㅐㄴ1 역동적인 자ㅐㄴ1 획과 자ㅐㄴ1 대담한 자ㅐㄴ1 여백의 자ㅐㄴ1 다채로운 자ㅐㄴ1 변주에 자ㅐㄴ1 집중한다. 자ㅐㄴ1 이강소는 자ㅐㄴ1 계산하거나 자ㅐㄴ1 의도된 자ㅐㄴ1 사고를 자ㅐㄴ1 최대한 자ㅐㄴ1 배제하고, 0ㅓ갸w 붓을 0ㅓ갸w 0ㅓ갸w 손의 0ㅓ갸w 감각과 0ㅓ갸w 자연스러운 0ㅓ갸w 호흡에 0ㅓ갸w 따라 0ㅓ갸w 생각할 0ㅓ갸w 겨를도 0ㅓ갸w 없이 0ㅓ갸w 일련의 0ㅓ갸w 획을 0ㅓ갸w 캔버스에 0ㅓ갸w 그려간다. 0ㅓ갸w 이때, txvu 그는 txvu 서양의 txvu 붓보다 txvu 길어 txvu 사용하는 txvu 사람의 txvu 놀림에 txvu 따라 txvu txvu 크게 txvu 작용하고 txvu 반응하는 txvu 동양의 txvu 붓을 txvu 사용한다. txvu 작가가 txvu 붓과 txvu 손, kq쟏v 감정과 kq쟏v 정신이 kq쟏v 혼연일체를 kq쟏v 이룬 kq쟏v 상황에서 kq쟏v 남긴 kq쟏v 다종다양한 kq쟏v 붓질은 kq쟏v 관객을 kq쟏v 무한한 kq쟏v 상상의 kq쟏v 세계로 kq쟏v 초대한다. kq쟏v 좌에서 kq쟏v 우로 kq쟏v 화면을 kq쟏v 가로지르며 kq쟏v 툭툭 kq쟏v 던져진 kq쟏v 획, r7xq 짧고 r7xq 길고 r7xq 다시 r7xq 짧은 r7xq 호흡의 r7xq 획, 나rsㅓ 수직과 나rsㅓ 수평의 나rsㅓ 리듬이 나rsㅓ 살아있는 나rsㅓ 음악적 나rsㅓ 획, iu으g 캔버스와 iu으g 싸우듯 iu으g 격렬한 iu으g 파장을 iu으g 일으킨 iu으g 획, 파바qv 운동의 파바qv 방향을 파바qv 달리하며 파바qv 면을 파바qv 만드는 파바qv 파바qv 등 ‘일획의 파바qv 미학’을 파바qv 지닌 파바qv 그의 파바qv 획들은 파바qv 파바qv 문인화의 파바qv 전통을 파바qv 품으며, 5갸카다 동시대 5갸카다 회화의 5갸카다 언어성을 5갸카다 풍성하게 5갸카다 확장해 5갸카다 간다. 5갸카다 지하 5갸카다 전시장의 5갸카다 폭 5m에 5갸카다 가까운 5갸카다 작품 <허-14012>(2014), <청명-20062>(2020), <청명-20063>(2020), 2층 vk5a 전시장의 <청명-16124>(2016), <청명-17010>(2017) 라ㅐq타 등은 라ㅐq타 작가의 라ㅐq타 신체로 라ㅐq타 구현된 라ㅐq타 세계의 라ㅐq타 보이지 라ㅐq타 않는, 사우ㅓ바 상상할 사우ㅓ바 수도 사우ㅓ바 없는 사우ㅓ바 속도로 사우ㅓ바 소용돌이치는 사우ㅓ바 어떤 사우ㅓ바 풍경이다.

2층 사우ㅓ바 전시장에는 사우ㅓ바 이강소의 사우ㅓ바 작품에 1990년대부터 사우ㅓ바 본격적으로 사우ㅓ바 등장하며, rn우r 그의 rn우r 트레이드 rn우r 마크가 rn우r rn우r 새와 rn우r rn우r 등의 rn우r 형상이 rn우r 추상적 rn우r 붓질과 rn우r 함께 rn우r 등장하는 rn우r 작품을 rn우r 소개한다. rn우r 새, 2기t가 사슴, 91h0 91h0 혹은 91h0 산, 가히2h 집과 가히2h 같은 가히2h 단순하지만 가히2h 유동적인 가히2h 이미지 가히2h 기호는, n87b 그려지다 n87b n87b n87b n87b 개의 n87b 선만으로 n87b n87b 모습을 n87b 드러낸다. n87b 이런 n87b 형상은 n87b 색과 n87b 농담을 n87b 달리하며 n87b 칠해진 n87b 추상화된 n87b 붓질과 n87b 공존하며 n87b 이강소 n87b 회화에 n87b 이중의 n87b 구조를 n87b 형성한다. n87b 자연과 n87b 문명의 n87b 상징인 n87b 대상과 n87b 자유롭게 n87b 운행된 n87b 필획을 n87b 병치해 n87b 놓음으로써, 나ㅓ3거 그는 나ㅓ3거 틀에 나ㅓ3거 박힌 나ㅓ3거 관념으로서의 나ㅓ3거 세계가 나ㅓ3거 아닌, m거wo 늘 ‘생성’의 m거wo 과정에 m거wo 있는 m거wo 자연스러운 m거wo 삶의 m거wo m거wo 본질을 m거wo 포착한다. m거wo 작가의 m거wo 개입을 m거wo 최소화시켜 m거wo 관객이 m거wo 작품을 m거wo 다각도로 m거wo 해석하길 m거wo 원하는 m거wo 그는, "오리로 yz사v 보든 yz사v 배, mbk거 사슴으로 mbk거 보든 mbk거 상관없다. mbk거 보는 mbk거 사람이 mbk거 인지하고 mbk거 즉시 mbk거 사라지는 mbk거 환상일 mbk거 뿐이다. mbk거 각자 mbk거 자신이 mbk거 판단하고 mbk거 느끼고 mbk거 경험하게 mbk거 하려는 mbk거 것”이라고 mbk거 덧붙인다. 《몽유》에 mbk거 처음으로 mbk거 선보이는 mbk거 채색이 mbk거 사용된 <청명> mbk거 연작은 mbk거 강렬한 mbk거 주홍과 mbk거 농담이 mbk거 다른 mbk거 군청의 mbk거 붓질이 mbk거 관객의 mbk거 시선을 mbk거 사로잡는다. mbk거 여러 mbk거 차례 mbk거 겹쳐진 mbk거 붓질로 mbk거 다층화된 mbk거 추상의 mbk거 공간을 mbk거 만들고, ㅑo1거 그곳을 ㅑo1거 노니는 ㅑo1거 듯한 ㅑo1거 대상의 ㅑo1거 흔적을 ㅑo1거 가볍게 ㅑo1거 그려 ㅑo1거 놓은, a차al 초여름의 a차al 상쾌한 a차al 바람처럼 a차al 은은하고, ㅐuㅑ타 역동적이면서도 ㅐuㅑ타 평온한 ㅐuㅑ타 분위기의 ㅐuㅑ타 회화가 ㅐuㅑ타 탄생했다. 

이강소 ㅐuㅑ타 작가 ㅐuㅑ타 스스로 “그려진 ㅐuㅑ타 그림”이라 ㅐuㅑ타 작품을 ㅐuㅑ타 설명하듯, 9ㅓ4아 그는 9ㅓ4아 작가의 9ㅓ4아 주관적 9ㅓ4아 감정 9ㅓ4아 표현이나 9ㅓ4아 의도, 가마다r 일방적인 가마다r 정답 가마다r 제시를 가마다r 피하고, 으걷하ㅓ 보이는 으걷하ㅓ 것과 으걷하ㅓ 보이지 으걷하ㅓ 않는 으걷하ㅓ 것, 사아lㅑ 입자와 사아lㅑ 에너지, k59쟏 이곳과 k59쟏 저곳, 17s바 있음과 17s바 없음, ㅓkq9 나와 ㅓkq9 ㅓkq9 ㅓkq9 ㅓkq9 모든 ㅓkq9 시공간의 ㅓkq9 찰나를 ㅓkq9 마치 ㅓkq9 신선처럼 “왔다리 ㅓkq9 갔다리”하며, v7bi 예상하지 v7bi 못한 ‘기운생동(氣韻生動)’의 v7bi 붓질로 v7bi 관객에게 v7bi 세계를 v7bi 보는 v7bi v7bi 다른 v7bi 시각을 v7bi 제공한다. v7bi 즉, 자ㅓ아a 이강소에게 자ㅓ아a 회화(작품)는 자ㅓ아a 세계가 자ㅓ아a 고정불변하고 자ㅓ아a 자명하다는 자ㅓ아a 근대적 자ㅓ아a 사고방식에서 자ㅓ아a 벗어나려는 자ㅓ아a 부단한 자ㅓ아a 수행의 자ㅓ아a 결과이자, njㅐd 끊임없이 njㅐd 부유하고 njㅐd 율동하는 njㅐd 만물의 njㅐd 진실을 njㅐd 드러내는 njㅐd 일이다. njㅐd 또한 njㅐd 인간이 njㅐd 보고 njㅐd 경험하는 njㅐd 세계가 njㅐd 실재인가를 njㅐd 묻는 njㅐd 철학적 njㅐd 화두이며, 2차ㅓ2 인간의 2차ㅓ2 관점에서 2차ㅓ2 벗어나 2차ㅓ2 2차ㅓ2 세계를 2차ㅓ2 어떻게 2차ㅓ2 시각화할 2차ㅓ2 2차ㅓ2 있는가에 2차ㅓ2 대한 2차ㅓ2 답변이다. 

참여작가: 2차ㅓ2 이강소

출처: 2차ㅓ2 갤러리현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Joel Shapiro

July 22, 2021 ~ Sept. 11, 2021

21세기 8거ㅈ우 촬.감 8거ㅈ우 보고서

July 6, 2021 ~ Aug. 6, 2021

말하지 t하라다 않아도 Even without saying

June 29, 2021 ~ Aug. 2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