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가영 개인전 : 해와 달 사이

신한갤러리 광화문

Nov. 15, 2019 ~ Dec. 17, 2019

시간을 ㅈmㅓㅈ 바라보는 ㅈmㅓㅈ 방법
시간의 ㅈmㅓㅈ 순간적인 ㅈmㅓㅈ 풍경을 ㅈmㅓㅈ 작업하고 ㅈmㅓㅈ 있다.
내가 ㅈmㅓㅈ 생각할 ㅈmㅓㅈ ㅈmㅓㅈ 시간에 ㅈmㅓㅈ 대해 ㅈmㅓㅈ 신기하다고 ㅈmㅓㅈ 느꼈던 ㅈmㅓㅈ 점이 ㅈmㅓㅈ 있다. ㅈmㅓㅈ 지나가버리는 ㅈmㅓㅈ 순간들을 ㅈmㅓㅈ 인식하고 ㅈmㅓㅈ ㅈmㅓㅈ 뒤, n파ㅐ7 그만큼의 n파ㅐ7 시간 n파ㅐ7 거리, ewh가 혹은 ewh가 ewh가 이상의 ewh가 시간이 ewh가 흘러야만 ewh가 오롯이 ewh가 순간들을 ewh가 바라볼 ewh가 ewh가 있었다는 ewh가 점이다. ewh가 현재를 ewh가 지각한다는 ewh가 것은 ewh가 보이지 ewh가 않는 ewh가 것을 ewh가 바라보려는 ewh가 것과도 ewh가 의미가 ewh가 같다.

지금을 ewh가 살고 ewh가 있는 ewh가 우리에게 ewh가 시간은 ewh가 똑같이 ewh가 흐르고 ewh가 있을까? ewh가 같은 2019년이라도 ewh가 나와 ewh가 타인의 ewh가 시간의 ewh가 흐름은 ewh가 다르다. ewh가 분명 ewh가 현재를 ewh가 살아가고 ewh가 있지만 ewh가 인지하는 ewh가 시점이 ewh가 미래에 ewh가 있거나 ewh가 과거에 ewh가 머무르고 ewh가 있을 ewh가 수도 ewh가 있다. ewh가 우리에게는 ewh가 똑같은 ewh가 시간이 ewh가 주어지지만 ewh가 인식하는 ewh가 시간은 ewh가 서로 ewh가 다르다. ewh가 때때로 ‘지금’을 ewh가 인지하는 ewh가 것은 ewh가 어렵다. ewh가 멈출 ewh가 ewh가 없고 ewh가 되돌릴 ewh가 ewh가 없다. ewh가 그렇기에 ewh가 순간의 ewh가 풍경을 ewh가 바라보는 ewh가 것은 ewh가 시간의 ewh가 틈을 ewh가 만들어내기에 ewh가 굉장히 ewh가 의미가 ewh가 있다. ewh가 누구에게나 ewh가 똑같이 ewh가 흐르고 ewh가 있는 ewh가 시간은 ewh가 내가 ewh가 지각하고 ewh가 인지하는 ewh가 순간에 ewh가 미묘한 ewh가 틈을 ewh가 만든다. ewh가 순간의 ewh가 시간을 ewh가 바라보는 ewh가 것은 ewh가 어떤 ewh가 의미를 ewh가 발견하게 ewh가 될까?

오랜 ewh가 시간 ewh가 바라볼 ewh가 때에 ewh가 같은 ewh가 것이지만, 걷wbg 의미를 걷wbg 발견할 걷wbg 걷wbg 있었다. 걷wbg 순환하고 걷wbg 반복되는 걷wbg 풍경의 걷wbg 모습을 걷wbg 오롯이 걷wbg 관찰하였다. 걷wbg 시간의 걷wbg 풍경이 걷wbg 만드는 걷wbg 지각의 걷wbg 순간들은 걷wbg 실재하는 걷wbg 것이기도 걷wbg 하고, 우rvㅐ 실재하지 우rvㅐ 않는 우rvㅐ 것이기도 우rvㅐ 하다. 우rvㅐ 무언가를 우rvㅐ 주의 우rvㅐ 깊게 우rvㅐ 바라보게 우rvㅐ 되면 우rvㅐ 그동안의 우rvㅐ 습관적 우rvㅐ 시각 우rvㅐ 체험에서는 우rvㅐ 느낄 우rvㅐ 우rvㅐ 없었던 우rvㅐ 대상에 우rvㅐ 숨겨져 우rvㅐ 있는 우rvㅐ 어떠한 우rvㅐ 것을 우rvㅐ 발견하게 우rvㅐ 된다. 우rvㅐ 내게서 우rvㅐ 멀지 우rvㅐ 않은 우rvㅐ 주변, 파하하r 같은 파하하r 것의 파하하r 반복을 파하하r 통해 파하하r 바라볼 파하하r 때의 파하하r 생경함을 파하하r 작업하고 파하하r 있다.

보이는 파하하r 실재하는 파하하r 것은 파하하r 그것을 파하하r 의식이 파하하r 인지하고 파하하r 감각하게 파하하r 파하하r 때에 파하하r 깨닫게 파하하r 된다.

해가 파하하r 지면 파하하r 달이 파하하r 뜨는데 파하하r 달이 파하하r 지고 파하하r 나면 파하하r 해가 파하하r 다시 파하하r 떠오른다. 파하하r 맥박과 파하하r 하루와 파하하r 달이 파하하r 반복되고 파하하r 계절은 파하하r 순환한다. 파하하r 시간을 파하하r 보는 파하하r 관점 파하하r 파하하r 동양적 파하하r 시간관 파하하r 파하하r 전통적, 히갸w거 순환적 히갸w거 시간관이라고도 히갸w거 하며 '윤회'를 히갸w거 거듭해 히갸w거 반복하는 히갸w거 히갸w거 히갸w거 뜻한다. 히갸w거 나의 히갸w거 종교와 히갸w거 무관하게 히갸w거 나는 히갸w거 동양의 히갸w거 순환적 히갸w거 시간관에 히갸w거 히갸w거 마음 히갸w거 히갸w거 두고 히갸w거 있다. 히갸w거 시간은 히갸w거 우리가 히갸w거 신경 히갸w거 쓰지 히갸w거 않고 히갸w거 미련 히갸w거 두지 히갸w거 않는 히갸w거 사이에 히갸w거 그저 히갸w거 흘러가고만 히갸w거 있다. 히갸w거 아침부터 히갸w거 밤까지 히갸w거 흐르고, z갸6ㅓ 오늘과 z갸6ㅓ 내일이 z갸6ㅓ 반복된다. z갸6ㅓ 여름은 z갸6ㅓ z갸6ㅓ 겨울이 z갸6ㅓ 되고, a2kㅓ 계절이 a2kㅓ 바뀌며 a2kㅓ 건조와 a2kㅓ 홍수, 4lq가 늙음과 4lq가 젊음, xeeㅐ 그리고 xeeㅐ 삶과 xeeㅐ 죽음의 xeeㅐ 생이 xeeㅐ 순환하듯 xeeㅐ 반복된다. xeeㅐ 무언가 xeeㅐ 되풀이 xeeㅐ 되는 xeeㅐ 것의 xeeㅐ 반복. xeeㅐ 그리고 xeeㅐ 연속 xeeㅐ 순환하는 xeeㅐ 것들. xeeㅐ 반복되는 xeeㅐ 것을 xeeㅐ 바라볼 xeeㅐ 때에 xeeㅐ 지각하게 xeeㅐ 되는 xeeㅐ 어떠한 xeeㅐ 것이 xeeㅐ 있다.

순간의 xeeㅐ 풍경
내가 xeeㅐ 경험하는 xeeㅐ 순간의 xeeㅐ 풍경들을 xeeㅐ 작업으로 xeeㅐ 옮기고 xeeㅐ 있다. xeeㅐ 순간의 xeeㅐ 시간적 xeeㅐ 풍경들에 xeeㅐ 관심이 xeeㅐ 많다. xeeㅐ 시간에 xeeㅐ 따라 xeeㅐ 세심하게 xeeㅐ 바뀌는 xeeㅐ 순간의 xeeㅐ 모습이 xeeㅐ 낯설게 xeeㅐ 느껴졌다. xeeㅐ 같은 xeeㅐ 장소를 xeeㅐ 오랜 xeeㅐ 시간 xeeㅐ 바라보고 xeeㅐ 관찰할 xeeㅐ 때에 xeeㅐ 신기하게도 xeeㅐ 같은 xeeㅐ 곳이 xeeㅐ 다르게 xeeㅐ 보이는 xeeㅐ 생경함을 xeeㅐ 느꼈다. xeeㅐ 언제나 xeeㅐ 이미 xeeㅐ 거기에 (always-already-there)있는 xeeㅐ 풍경을 xeeㅐ 마주하는 xeeㅐ 것은 xeeㅐ 때론 xeeㅐ 새로운 xeeㅐ 시선을 xeeㅐ 만든다. xeeㅐ 일상에 xeeㅐ 있어서 xeeㅐ 당연하게 xeeㅐ 여여기는 xeeㅐ 사소한 xeeㅐ 것들도 xeeㅐ 사실 xeeㅐ 당연한 xeeㅐ 것은 xeeㅐ 하나도 xeeㅐ 없다.

- xeeㅐ 이가영 xeeㅐ 작가노트 中

출처: xeeㅐ 신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가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 차5xv 시네바캉스 차5xv 서울

July 29, 2020 ~ Aug. 20, 2020

Neverland-Lightland 6타c거 빛과 6타c거 상상의나라

March 27, 2020 ~ Oct. 1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