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가영 개인전 : 해와 달 사이

신한갤러리 광화문

Nov. 15, 2019 ~ Dec. 17, 2019

시간을 i가기z 바라보는 i가기z 방법
시간의 i가기z 순간적인 i가기z 풍경을 i가기z 작업하고 i가기z 있다.
내가 i가기z 생각할 i가기z i가기z 시간에 i가기z 대해 i가기z 신기하다고 i가기z 느꼈던 i가기z 점이 i가기z 있다. i가기z 지나가버리는 i가기z 순간들을 i가기z 인식하고 i가기z i가기z 뒤, 라mr7 그만큼의 라mr7 시간 라mr7 거리, ㅈ5카기 혹은 ㅈ5카기 ㅈ5카기 이상의 ㅈ5카기 시간이 ㅈ5카기 흘러야만 ㅈ5카기 오롯이 ㅈ5카기 순간들을 ㅈ5카기 바라볼 ㅈ5카기 ㅈ5카기 있었다는 ㅈ5카기 점이다. ㅈ5카기 현재를 ㅈ5카기 지각한다는 ㅈ5카기 것은 ㅈ5카기 보이지 ㅈ5카기 않는 ㅈ5카기 것을 ㅈ5카기 바라보려는 ㅈ5카기 것과도 ㅈ5카기 의미가 ㅈ5카기 같다.

지금을 ㅈ5카기 살고 ㅈ5카기 있는 ㅈ5카기 우리에게 ㅈ5카기 시간은 ㅈ5카기 똑같이 ㅈ5카기 흐르고 ㅈ5카기 있을까? ㅈ5카기 같은 2019년이라도 ㅈ5카기 나와 ㅈ5카기 타인의 ㅈ5카기 시간의 ㅈ5카기 흐름은 ㅈ5카기 다르다. ㅈ5카기 분명 ㅈ5카기 현재를 ㅈ5카기 살아가고 ㅈ5카기 있지만 ㅈ5카기 인지하는 ㅈ5카기 시점이 ㅈ5카기 미래에 ㅈ5카기 있거나 ㅈ5카기 과거에 ㅈ5카기 머무르고 ㅈ5카기 있을 ㅈ5카기 수도 ㅈ5카기 있다. ㅈ5카기 우리에게는 ㅈ5카기 똑같은 ㅈ5카기 시간이 ㅈ5카기 주어지지만 ㅈ5카기 인식하는 ㅈ5카기 시간은 ㅈ5카기 서로 ㅈ5카기 다르다. ㅈ5카기 때때로 ‘지금’을 ㅈ5카기 인지하는 ㅈ5카기 것은 ㅈ5카기 어렵다. ㅈ5카기 멈출 ㅈ5카기 ㅈ5카기 없고 ㅈ5카기 되돌릴 ㅈ5카기 ㅈ5카기 없다. ㅈ5카기 그렇기에 ㅈ5카기 순간의 ㅈ5카기 풍경을 ㅈ5카기 바라보는 ㅈ5카기 것은 ㅈ5카기 시간의 ㅈ5카기 틈을 ㅈ5카기 만들어내기에 ㅈ5카기 굉장히 ㅈ5카기 의미가 ㅈ5카기 있다. ㅈ5카기 누구에게나 ㅈ5카기 똑같이 ㅈ5카기 흐르고 ㅈ5카기 있는 ㅈ5카기 시간은 ㅈ5카기 내가 ㅈ5카기 지각하고 ㅈ5카기 인지하는 ㅈ5카기 순간에 ㅈ5카기 미묘한 ㅈ5카기 틈을 ㅈ5카기 만든다. ㅈ5카기 순간의 ㅈ5카기 시간을 ㅈ5카기 바라보는 ㅈ5카기 것은 ㅈ5카기 어떤 ㅈ5카기 의미를 ㅈ5카기 발견하게 ㅈ5카기 될까?

오랜 ㅈ5카기 시간 ㅈ5카기 바라볼 ㅈ5카기 때에 ㅈ5카기 같은 ㅈ5카기 것이지만, 다으거4 의미를 다으거4 발견할 다으거4 다으거4 있었다. 다으거4 순환하고 다으거4 반복되는 다으거4 풍경의 다으거4 모습을 다으거4 오롯이 다으거4 관찰하였다. 다으거4 시간의 다으거4 풍경이 다으거4 만드는 다으거4 지각의 다으거4 순간들은 다으거4 실재하는 다으거4 것이기도 다으거4 하고, ㅓㄴ쟏ㅐ 실재하지 ㅓㄴ쟏ㅐ 않는 ㅓㄴ쟏ㅐ 것이기도 ㅓㄴ쟏ㅐ 하다. ㅓㄴ쟏ㅐ 무언가를 ㅓㄴ쟏ㅐ 주의 ㅓㄴ쟏ㅐ 깊게 ㅓㄴ쟏ㅐ 바라보게 ㅓㄴ쟏ㅐ 되면 ㅓㄴ쟏ㅐ 그동안의 ㅓㄴ쟏ㅐ 습관적 ㅓㄴ쟏ㅐ 시각 ㅓㄴ쟏ㅐ 체험에서는 ㅓㄴ쟏ㅐ 느낄 ㅓㄴ쟏ㅐ ㅓㄴ쟏ㅐ 없었던 ㅓㄴ쟏ㅐ 대상에 ㅓㄴ쟏ㅐ 숨겨져 ㅓㄴ쟏ㅐ 있는 ㅓㄴ쟏ㅐ 어떠한 ㅓㄴ쟏ㅐ 것을 ㅓㄴ쟏ㅐ 발견하게 ㅓㄴ쟏ㅐ 된다. ㅓㄴ쟏ㅐ 내게서 ㅓㄴ쟏ㅐ 멀지 ㅓㄴ쟏ㅐ 않은 ㅓㄴ쟏ㅐ 주변, iㅈ1나 같은 iㅈ1나 것의 iㅈ1나 반복을 iㅈ1나 통해 iㅈ1나 바라볼 iㅈ1나 때의 iㅈ1나 생경함을 iㅈ1나 작업하고 iㅈ1나 있다.

보이는 iㅈ1나 실재하는 iㅈ1나 것은 iㅈ1나 그것을 iㅈ1나 의식이 iㅈ1나 인지하고 iㅈ1나 감각하게 iㅈ1나 iㅈ1나 때에 iㅈ1나 깨닫게 iㅈ1나 된다.

해가 iㅈ1나 지면 iㅈ1나 달이 iㅈ1나 뜨는데 iㅈ1나 달이 iㅈ1나 지고 iㅈ1나 나면 iㅈ1나 해가 iㅈ1나 다시 iㅈ1나 떠오른다. iㅈ1나 맥박과 iㅈ1나 하루와 iㅈ1나 달이 iㅈ1나 반복되고 iㅈ1나 계절은 iㅈ1나 순환한다. iㅈ1나 시간을 iㅈ1나 보는 iㅈ1나 관점 iㅈ1나 iㅈ1나 동양적 iㅈ1나 시간관 iㅈ1나 iㅈ1나 전통적, xv9ㅓ 순환적 xv9ㅓ 시간관이라고도 xv9ㅓ 하며 '윤회'를 xv9ㅓ 거듭해 xv9ㅓ 반복하는 xv9ㅓ xv9ㅓ xv9ㅓ 뜻한다. xv9ㅓ 나의 xv9ㅓ 종교와 xv9ㅓ 무관하게 xv9ㅓ 나는 xv9ㅓ 동양의 xv9ㅓ 순환적 xv9ㅓ 시간관에 xv9ㅓ xv9ㅓ 마음 xv9ㅓ xv9ㅓ 두고 xv9ㅓ 있다. xv9ㅓ 시간은 xv9ㅓ 우리가 xv9ㅓ 신경 xv9ㅓ 쓰지 xv9ㅓ 않고 xv9ㅓ 미련 xv9ㅓ 두지 xv9ㅓ 않는 xv9ㅓ 사이에 xv9ㅓ 그저 xv9ㅓ 흘러가고만 xv9ㅓ 있다. xv9ㅓ 아침부터 xv9ㅓ 밤까지 xv9ㅓ 흐르고, 바ㅓ기ㅓ 오늘과 바ㅓ기ㅓ 내일이 바ㅓ기ㅓ 반복된다. 바ㅓ기ㅓ 여름은 바ㅓ기ㅓ 바ㅓ기ㅓ 겨울이 바ㅓ기ㅓ 되고, ㅓ0ㅐ9 계절이 ㅓ0ㅐ9 바뀌며 ㅓ0ㅐ9 건조와 ㅓ0ㅐ9 홍수, 4거m나 늙음과 4거m나 젊음, e3g쟏 그리고 e3g쟏 삶과 e3g쟏 죽음의 e3g쟏 생이 e3g쟏 순환하듯 e3g쟏 반복된다. e3g쟏 무언가 e3g쟏 되풀이 e3g쟏 되는 e3g쟏 것의 e3g쟏 반복. e3g쟏 그리고 e3g쟏 연속 e3g쟏 순환하는 e3g쟏 것들. e3g쟏 반복되는 e3g쟏 것을 e3g쟏 바라볼 e3g쟏 때에 e3g쟏 지각하게 e3g쟏 되는 e3g쟏 어떠한 e3g쟏 것이 e3g쟏 있다.

순간의 e3g쟏 풍경
내가 e3g쟏 경험하는 e3g쟏 순간의 e3g쟏 풍경들을 e3g쟏 작업으로 e3g쟏 옮기고 e3g쟏 있다. e3g쟏 순간의 e3g쟏 시간적 e3g쟏 풍경들에 e3g쟏 관심이 e3g쟏 많다. e3g쟏 시간에 e3g쟏 따라 e3g쟏 세심하게 e3g쟏 바뀌는 e3g쟏 순간의 e3g쟏 모습이 e3g쟏 낯설게 e3g쟏 느껴졌다. e3g쟏 같은 e3g쟏 장소를 e3g쟏 오랜 e3g쟏 시간 e3g쟏 바라보고 e3g쟏 관찰할 e3g쟏 때에 e3g쟏 신기하게도 e3g쟏 같은 e3g쟏 곳이 e3g쟏 다르게 e3g쟏 보이는 e3g쟏 생경함을 e3g쟏 느꼈다. e3g쟏 언제나 e3g쟏 이미 e3g쟏 거기에 (always-already-there)있는 e3g쟏 풍경을 e3g쟏 마주하는 e3g쟏 것은 e3g쟏 때론 e3g쟏 새로운 e3g쟏 시선을 e3g쟏 만든다. e3g쟏 일상에 e3g쟏 있어서 e3g쟏 당연하게 e3g쟏 여여기는 e3g쟏 사소한 e3g쟏 것들도 e3g쟏 사실 e3g쟏 당연한 e3g쟏 것은 e3g쟏 하나도 e3g쟏 없다.

- e3g쟏 이가영 e3g쟏 작가노트 中

출처: e3g쟏 신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가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알폰스 dㅓㅐt 무하 Alphonse Mucha

Oct. 24, 2019 ~ March 1, 2020

r우t갸 그림자 More than Words

Nov. 1, 2019 ~ Dec. 22, 2019

REFLECTIONS : MATT BLACK X GANA ART

Nov. 1, 2019 ~ Jan. 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