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 개인전 : 빗물 화석 Rain Fossil

리안갤러리 대구

March 19, 2020 ~ May 9, 2020

2018년 ho기기 리안갤러리 ho기기 서울에서의 ho기기 ho기기 개인전을 ho기기 통해 ho기기 국내외 ho기기 미술 ho기기 관계자들과 ho기기 평단의 ho기기 호평을 ho기기 이끈 ho기기 재불 ho기기 조각가 ho기기 윤희의 ho기기 ho기기 번째 ho기기 개인전 <빗물 ho기기 화석>(Rain-Fossil)이 ho기기 리안갤러리 ho기기 대구의 2020년 ho기기 ho기기 전시로 3월 19일부터 5월 9일까지 ho기기 관객과의 ho기기 만남의 ho기기 기회를 ho기기 제공한다. ho기기 특히 ho기기 이번 ho기기 전시는 ho기기 현재 ho기기 국내의 ho기기 어려운 ho기기 상황 ho기기 속에서도 ho기기 작가가 ho기기 열정을 ho기기 다해 ho기기 완성한 ho기기 최신 ho기기 조각 ho기기 작품 11점과 7점의 ho기기 회화 ho기기 작품으로 ho기기 구성되었다.

윤희는 ho기기 원추, 걷ㅓ바히 원형 걷ㅓ바히 등의 걷ㅓ바히 주형에 걷ㅓ바히 고온에서 걷ㅓ바히 용해시킨 걷ㅓ바히 청동, 히우13 황동, x으갸h 알루미늄 x으갸h 등의 x으갸h 금속 x으갸h 용액을 x으갸h 수차례 x으갸h 반복적으로 x으갸h 던지도록 x으갸h 하여 x으갸h x으갸h 용액이 x으갸h 자연스럽게 x으갸h 흘러내리거나 x으갸h 겹겹이 x으갸h 쌓이고 x으갸h 엉겨 x으갸h 물질 x으갸h x으갸h 자체가 x으갸h 스스로 x으갸h 작품의 x으갸h 최종적 x으갸h 형태를 x으갸h 이루도록 x으갸h 하는 x으갸h 독특한 x으갸h 수행 x으갸h 방식과 x으갸h 예술적 x으갸h 문법을 x으갸h 이룩한 x으갸h 작가이다. x으갸h 지난 x으갸h 서울 x으갸h 전시는 x으갸h 이렇게 x으갸h 금속 x으갸h 물질이 x으갸h 작품이 ‘되는’ x으갸h 과정에 x으갸h 있어서 x으갸h 작가의 ‘의도성’과 x으갸h 그의 x으갸h 손을 x으갸h 떠나 x으갸h 우연적 x으갸h 형태로의 x으갸h 귀결에 x으갸h 대한 ‘기다림’이라는 x으갸h 작가의 x으갸h 상반적 x으갸h 태도의 x으갸h 관점에서 x으갸h 작품을 x으갸h 바라보았다면, 마ㅑ기1 이번 마ㅑ기1 전시는 마ㅑ기1 그러한 마ㅑ기1 태도를 마ㅑ기1 바탕으로 마ㅑ기1 작가가 마ㅑ기1 다루는 마ㅑ기1 금속 마ㅑ기1 재료의 마ㅑ기1 물질 마ㅑ기1 자체에 마ㅑ기1 내재된 마ㅑ기1 다양한 마ㅑ기1 특성이 마ㅑ기1 어떻게 마ㅑ기1 작품을 마ㅑ기1 통해 마ㅑ기1 드러나는지에 마ㅑ기1 더욱 마ㅑ기1 관심을 마ㅑ기1 두었다. 마ㅑ기1 이는 마ㅑ기1 전시 마ㅑ기1 표제인 <빗물 마ㅑ기1 화석>에서 마ㅑ기1 극명하게 마ㅑ기1 나타나는데, tvi히 같은 tvi히 뜻의 tvi히 불어 tvi히 제목인 《pluie-fossile》(플뤼 tvi히 포실) tvi히 연작에서 tvi히 따온 tvi히 것이다. tvi히 작가는 tvi히 무기물이라는 tvi히 공통점 tvi히 외에는 tvi히 극단의 tvi히 성질을 tvi히 가진 tvi히 무형의 tvi히 비물질인 tvi히 빗물과 tvi히 다양한 tvi히 형태성과 tvi히 단단한 tvi히 물질성을 tvi히 지닌 tvi히 화석의 tvi히 특성을 tvi히 동시에 tvi히 시각화하는 tvi히 데에 tvi히 성공한 tvi히 것으로 tvi히 보인다. tvi히 그런 tvi히 점에서 tvi히 지난 tvi히 전시부터 tvi히 이번 tvi히 전시에 tvi히 이르기까지 tvi히 윤희 tvi히 작품의 tvi히 일관된 tvi히 특성은 ‘모순’의 tvi히 문제로 tvi히 수렴된다고 tvi히 tvi히 tvi히 있다.

tvi히 모순의 tvi히 문제에 tvi히 대해 tvi히 본격적으로 tvi히 다루기 tvi히 이전에 tvi히 먼저 tvi히 윤희 tvi히 작가의 tvi히 물질에 tvi히 대한 tvi히 탐구를 tvi히 언급할 tvi히 필요가 tvi히 있겠다. tvi히 조각 tvi히 작품에 tvi히 있어 tvi히 윤희 tvi히 작가의 tvi히 주재료는 tvi히 청동, ye하ㅐ 알루미늄, 갸es으 구리와 갸es으 같은 갸es으 금속재료지만 갸es으 이는 1984년경부터 갸es으 시작된 갸es으 여러 갸es으 가지 갸es으 물질과 갸es으 재료에 갸es으 대한 갸es으 실험으로부터 갸es으 비롯되었다. 갸es으 이때 갸es으 작가는 갸es으 프랑스 갸es으 파리 갸es으 인근의 갸es으 세브르 갸es으 도자기 갸es으 공장 (manufacture nationale de Sèvres)에서 갸es으 깨진 갸es으 사기 갸es으 조각으로 갸es으 다양한 갸es으 시도를 갸es으 시작했고, cvxv 이는 cvxv cvxv 재료 cvxv 자체가 cvxv 온도에 cvxv 따라 cvxv 완전히 cvxv 다른 cvxv 성질을 cvxv 드러내는 cvxv 금속 cvxv 물질에 cvxv 대한 cvxv 관심으로 cvxv 옮겨가게 cvxv 한다. cvxv 폐공장이나 cvxv 제철소 cvxv 등의 cvxv 산업 cvxv 현장에서 cvxv 수집한 cvxv 갖가지 cvxv 종류의 cvxv 금속으로 cvxv 거대한 cvxv 블록 cvxv 형태의 cvxv 작품을 cvxv 만들거나 cvxv 납, t3ㅈㅈ 주석 t3ㅈㅈ 등을 t3ㅈㅈ 직접 t3ㅈㅈ 용해하여 t3ㅈㅈ 바닥에 t3ㅈㅈ 튀도록 t3ㅈㅈ 하는 t3ㅈㅈ 등의 t3ㅈㅈ 다양한 t3ㅈㅈ 실현 t3ㅈㅈ 방법론과 t3ㅈㅈ 형태성에 t3ㅈㅈ 대한 t3ㅈㅈ 실험을 t3ㅈㅈ 병행했다. t3ㅈㅈ 고온과 t3ㅈㅈ 무게 t3ㅈㅈ t3ㅈㅈ 다루기 t3ㅈㅈ 힘든 t3ㅈㅈ 재료의 t3ㅈㅈ 특성상 t3ㅈㅈ 금속 t3ㅈㅈ 주물공장의 t3ㅈㅈ 전문 t3ㅈㅈ 작업자와 t3ㅈㅈ 함께 t3ㅈㅈ 작업을 t3ㅈㅈ 해야 t3ㅈㅈ 하는 t3ㅈㅈ 작가는 t3ㅈㅈ t3ㅈㅈ t3ㅈㅈ 용이한 t3ㅈㅈ 작업 t3ㅈㅈ 방식을 t3ㅈㅈ 고민하면서 t3ㅈㅈ 용해된 t3ㅈㅈ 금속을 t3ㅈㅈ 일정 t3ㅈㅈ 주형에 t3ㅈㅈ 던지는 t3ㅈㅈ 자신만의 t3ㅈㅈ 고유한 t3ㅈㅈ 방식을 t3ㅈㅈ 확립하게 t3ㅈㅈ 되었다. t3ㅈㅈ 그중에서도 t3ㅈㅈ 이번 t3ㅈㅈ 신작 《pluie-fossile》 t3ㅈㅈ 연작은 2003년 t3ㅈㅈ 처음 t3ㅈㅈ 착안했으나 2017년에 t3ㅈㅈ 이르러 t3ㅈㅈ 비로소 t3ㅈㅈ 한국에서 t3ㅈㅈ 실현된 t3ㅈㅈ 것으로 t3ㅈㅈ 완만한 t3ㅈㅈ 원형의 t3ㅈㅈ 주형을 t3ㅈㅈ 천장에 t3ㅈㅈ 고정한 t3ㅈㅈ t3ㅈㅈ 금속 t3ㅈㅈ 용해물을 t3ㅈㅈ 던져 t3ㅈㅈ 빗물처럼 t3ㅈㅈ 떨어지며 t3ㅈㅈ 응고되게 t3ㅈㅈ t3ㅈㅈ 작품이다.

앞서 t3ㅈㅈ 언급했듯이 t3ㅈㅈ 윤희 t3ㅈㅈ 작가는 《pluie-fossile》을 t3ㅈㅈ 통해 t3ㅈㅈ 용해되거나 t3ㅈㅈ 응고되는 t3ㅈㅈ 금속 t3ㅈㅈ 자체의 t3ㅈㅈ 근본적 t3ㅈㅈ 성질을 t3ㅈㅈ 이용하여 t3ㅈㅈ 모순된 t3ㅈㅈ 물질의 t3ㅈㅈ 다층적 t3ㅈㅈ 양면성을 t3ㅈㅈ 시각적으로 t3ㅈㅈ 동시에 t3ㅈㅈ 존재하게 t3ㅈㅈ 한다. t3ㅈㅈ 용해시킨 t3ㅈㅈ 알루미늄을 t3ㅈㅈ 반복적으로 t3ㅈㅈ 천장에 t3ㅈㅈ 던지는 t3ㅈㅈ 행위를 t3ㅈㅈ 통해 t3ㅈㅈ 빗물처럼 t3ㅈㅈ 흘러내리는 t3ㅈㅈ 액체의 t3ㅈㅈ 유동성과 t3ㅈㅈ 그러한 t3ㅈㅈ 흐름이 t3ㅈㅈ 서서히 t3ㅈㅈ 응고되며 t3ㅈㅈ 화석과 t3ㅈㅈ 같이 t3ㅈㅈ 단단한 t3ㅈㅈ 고체 t3ㅈㅈ 덩어리로 t3ㅈㅈ 변모하는 t3ㅈㅈ 순간이 t3ㅈㅈ 생생하게 t3ㅈㅈ 고착화된다. t3ㅈㅈ t3ㅈㅈ 윤희의 t3ㅈㅈ 작품에서 t3ㅈㅈ 액체와 t3ㅈㅈ 고체 t3ㅈㅈ 상태로 t3ㅈㅈ 존재할 t3ㅈㅈ t3ㅈㅈ 있는 t3ㅈㅈ 금속의 t3ㅈㅈ 물질성은 t3ㅈㅈ 시각적으로 t3ㅈㅈ 역동성과 t3ㅈㅈ 고정성의 t3ㅈㅈ 동시적 t3ㅈㅈ 공존을 t3ㅈㅈ 가능하게 t3ㅈㅈ 하며, 거ㅐ나가 거ㅐ나가 나아가 거ㅐ나가 무름과 거ㅐ나가 단단함, 다8바d 부드러움과 다8바d 거친 다8바d 표면의 다8바d 질감도 다8바d 함께 다8바d 느낄 다8바d 다8바d 있게 다8바d 한다. 다8바d 사실 다8바d 다8바d 연작은 다8바d 짝을 다8바d 이루는 다8바d 다른 다8바d 연작인 《giclé》(튀긴, i6y파 튄)와 i6y파 함께 i6y파 해석 i6y파 가능하다. i6y파 i6y파 i6y파 연작은 《pluie-fossile》과 i6y파 동시에 i6y파 이루어지는 i6y파 작품으로 i6y파 천장의 i6y파 주형에 i6y파 용액을 i6y파 던질 i6y파 때, ㄴ거파라 바로 ㄴ거파라 아래의 ㄴ거파라 바닥에 ㄴ거파라 놓인 ㄴ거파라 주형에 ㄴ거파라 금속 ㄴ거파라 용액이 ㄴ거파라 빗물처럼 ㄴ거파라 떨어지며 ㄴ거파라 튀긴 ㄴ거파라 자국이 ㄴ거파라 응고된 ㄴ거파라 것이다. ㄴ거파라 ㄴ거파라 ㄴ거파라 연작은 ㄴ거파라 상승과 ㄴ거파라 하강의 ㄴ거파라 운동성을 ㄴ거파라 교란하는 ㄴ거파라 작품이다. ㄴ거파라 다시 ㄴ거파라 말해서 《pluie-fossile》은 ㄴ거파라 금속 ㄴ거파라 용액을 ㄴ거파라 천장을 ㄴ거파라 향해 ㄴ거파라 던지지만 ㄴ거파라 이내 ㄴ거파라 바닥으로 ㄴ거파라 하락하며, 《giclé》에서 s자k2 금속 s자k2 액체는 s자k2 바닥에 s자k2 부딪히며 s자k2 미약하게나마 s자k2 상승한다. s자k2 더욱 s자k2 흥미로운 s자k2 점은 s자k2 작가가 《pluie-fossile》을 s자k2 바닥에 s자k2 설치하고, 《giclé》는 쟏dym 벽에 쟏dym 설치함으로써 쟏dym 상승/하강의 쟏dym 의미는 쟏dym 전도되거나 쟏dym 수직이 쟏dym 아닌 쟏dym 수평적 쟏dym 의미로 쟏dym 전환된다.

원추형의 쟏dym 주형에 쟏dym 알루미늄과 쟏dym 청동, 6거으9 황동 6거으9 용액을 6거으9 각각 6거으9 던져 6거으9 작업한 《en spirale》(나선의) 6거으9 연작에서도 6거으9 모순적인 6거으9 조형적 6거으9 특성을 6거으9 느낄 6거으9 6거으9 있다. 6거으9 작가의 6거으9 주문대로 6거으9 작업자가 6거으9 금속 6거으9 용액을 6거으9 던지는 6거으9 힘과 6거으9 방향, ㅐㅐn3 속도와 ㅐㅐn3 양, 갸h마c 횟수에 갸h마c 따라 갸h마c 금속의 갸h마c 겹이 갸h마c 형성되며 갸h마c 서로 갸h마c 결합되거나 갸h마c 분리된다. 갸h마c 각각의 갸h마c 작품이 갸h마c 완성되어가는 갸h마c 과정에서 갸h마c 수차례 갸h마c 겹겹이 갸h마c 던져진 갸h마c 형태들의 갸h마c 역동성과 갸h마c 시간의 갸h마c 유동성은 갸h마c 응고되는 갸h마c 물질성의 갸h마c 고정된 갸h마c 형태 갸h마c 안에서 갸h마c 내재적 갸h마c 성질로 갸h마c 고착화된다. 갸h마c 또한 갸h마c 단단함과 갸h마c 굳건함, d거4걷 남성성을 d거4걷 상기시키는 d거4걷 금속 d거4걷 물질은 d거4걷 정반대의 d거4걷 이미지인 d거4걷 연약하고 d거4걷 부드러운 d거4걷 만개한 d거4걷 꽃잎처럼 d거4걷 보인다. d거4걷 알루미늄, 3jpw 청동, 8갸으카 황동으로 8갸으카 8갸으카 작품은 8갸으카 각기 8갸으카 다른 8갸으카 장소에서 8갸으카 모두 8갸으카 다른 8갸으카 작업자를 8갸으카 통해 8갸으카 실현된 8갸으카 작품이기 8갸으카 때문에 8갸으카 비록 8갸으카 동일한 8갸으카 작업 8갸으카 방식과 8갸으카 프로세스를 8갸으카 통해 8갸으카 완성되었지만 8갸으카 8갸으카 재료의 8갸으카 물질적 8갸으카 특성과 8갸으카 색상에 8갸으카 더해 8갸으카 우연적으로 8갸으카 형성되는 8갸으카 문양에 8갸으카 있어서 8갸으카 작업자 8갸으카 고유의 8갸으카 개성이 8갸으카 드러날 8갸으카 수밖에 8갸으카 없다. 8갸으카 8갸으카 각각의 8갸으카 재료의 8갸으카 물질적 8갸으카 특성과 8갸으카 함께 8갸으카 작업자의 8갸으카 개인성이 8갸으카 드러나며, 4라가l 4라가l 또한 4라가l 그것을 4라가l 의도한 4라가l 작가의 4라가l 창조성의 4라가l 일부분이다. 4라가l 결국 4라가l 윤희 4라가l 작품 4라가l 속에서 4라가l 자아와 4라가l 타자, 5nㅓh 능동과 5nㅓh 수동은 5nㅓh 구분 5nㅓh 불가능해지고 5nㅓh 작품 5nㅓh 형태의 5nㅓh 우연성은 5nㅓh 작가의 5nㅓh 의도성으로 5nㅓh 수용된다. 5nㅓh 각각의 5nㅓh 개별 5nㅓh 작품은 5nㅓh 비록 5nㅓh 역동성을 5nㅓh 내재하고 5nㅓh 있으나 5nㅓh 하나의 5nㅓh 고정된 5nㅓh 형태에 5nㅓh 불과하다. 5nㅓh 그러나 5nㅓh 작가는 5nㅓh 5nㅓh 작품들을 5nㅓh 공간 5nㅓh 안에서 5nㅓh 각기 5nㅓh 다른 5nㅓh 방향으로 5nㅓh 세우거나 5nㅓh 눕히는 5nㅓh 설치 5nㅓh 방식을 5nㅓh 통해 5nㅓh 서로 5nㅓh 상관관계에 5nㅓh 놓이게 5nㅓh 하며 5nㅓh 이를 5nㅓh 통해 5nㅓh 전시 5nㅓh 공간 5nㅓh 전체를 5nㅓh 역동적 5nㅓh 공간으로 5nㅓh 탈바꿈시킨다. 5nㅓh 따라서 5nㅓh 각각의 5nㅓh 작품은 5nㅓh 하나의 5nㅓh 개별적 5nㅓh 조각 5nㅓh 작품인 5nㅓh 동시에 5nㅓh 5nㅓh 공간에서 5nㅓh 유기적 5nㅓh 작용을 5nㅓh 통해 5nㅓh 채움과 5nㅓh 비움의 5nㅓh 조화를 5nㅓh 충족하는 5nㅓh 설치작품이 5nㅓh 되기도 5nㅓh 하다.

윤희의 5nㅓh 조각 5nㅓh 작품에서 5nㅓh 5nㅓh 5nㅓh 있는 5nㅓh 모순적 5nㅓh 조형성은 5nㅓh 자신이 5nㅓh 개발한 5nㅓh 검은색 5nㅓh 천연 5nㅓh 안료를 5nㅓh 사용한 5nㅓh 회화 5nㅓh 작업에서도 5nㅓh 유사하게 5nㅓh 드러난다. 5nㅓh 조각과 5nㅓh 동일한 5nㅓh 제목의 《en spirale》은 5nㅓh 조각과 5nㅓh 달리 5nㅓh 수동적인 5nㅓh 작업자 5nㅓh 없이 5nㅓh 오롯이 5nㅓh 작가 5nㅓh 자신이 5nㅓh 직접 5nㅓh 전용 5nㅓh 도구를 5nㅓh 이용해 5nㅓh 물감을 5nㅓh 던져 5nㅓh 완성한 5nㅓh 것이다. 5nㅓh 자신이 5nㅓh 대략적으로 5nㅓh 형태를 5nㅓh 의도하지만 5nㅓh 최종적 5nㅓh 형태는 5nㅓh 안료의 5nㅓh 농도와 5nㅓh 그것을 5nㅓh 던지는 5nㅓh 순간적인 5nㅓh 힘의 5nㅓh 세기, k사0파 직관적인 k사0파 방향 k사0파 선회와 k사0파 같은 k사0파 여러 k사0파 요소들의 k사0파 작용에 k사0파 따라 k사0파 우연적으로 k사0파 결정된다. k사0파 흰색 k사0파 화면 k사0파 위에 k사0파 고정된 k사0파 원형의 k사0파 모티프는 k사0파 원심력의 k사0파 역동성과 k사0파 에너지가 k사0파 느껴지는데, 걷sㅑㅐ 때로는 걷sㅑㅐ 산란하듯 걷sㅑㅐ 빠르게 걷sㅑㅐ 흩어지거나 걷sㅑㅐ 때로는 걷sㅑㅐ 서로 걷sㅑㅐ 엉기며 걷sㅑㅐ 응집하는 걷sㅑㅐ 걷sㅑㅐ 보이기도 걷sㅑㅐ 한다. 걷sㅑㅐ 각각의 걷sㅑㅐ 원형의 걷sㅑㅐ 운동성은 걷sㅑㅐ 화면 걷sㅑㅐ 밖의 걷sㅑㅐ 실제 걷sㅑㅐ 공간으로 걷sㅑㅐ 나아가거나 걷sㅑㅐ 반대로 걷sㅑㅐ 실제 걷sㅑㅐ 공간에서 걷sㅑㅐ 화면 걷sㅑㅐ 위로 걷sㅑㅐ 유입되는 걷sㅑㅐ 듯이 걷sㅑㅐ 인식될 걷sㅑㅐ 수도 걷sㅑㅐ 있다. 걷sㅑㅐ 조각과 걷sㅑㅐ 마찬가지로 걷sㅑㅐ 독립적인 걷sㅑㅐ 개별 걷sㅑㅐ 회화 걷sㅑㅐ 작품은 걷sㅑㅐ 서로의 걷sㅑㅐ 유기적 걷sㅑㅐ 연관성을 걷sㅑㅐ 통해 걷sㅑㅐ 운동성의 걷sㅑㅐ 흐름과 걷sㅑㅐ 변주, vo가9 전환에 vo가9 대한 vo가9 지각 vo가9 경험으로 vo가9 유도한다. 《projeté triptyque》(분출된 vo가9 세폭화)에서도 vo가9 역시 vo가9 면과 vo가9 선, j다z다 응집과 j다z다 방사와 j다z다 같은 j다z다 다양한 j다z다 조형적 j다z다 특성을 j다z다 유추할 j다z다 j다z다 있다. ‘튄’, ‘나선형의’, ‘분출된’과 4사w7 같이 4사w7 작가는 4사w7 자신의 4사w7 작품 4사w7 제목으로 4사w7 동사나 4사w7 명사가 4사w7 아닌 4사w7 형용사형을 4사w7 사용하는 4사w7 경우가 4사w7 많다. 4사w7 이는 4사w7 동사나 4사w7 명사가 4사w7 어떤 4사w7 행위나 4사w7 상태의 4사w7 확정성을 4사w7 환기시키는 4사w7 반면 4사w7 형용사에는 4사w7 보다 4사w7 4사w7 열린 4사w7 가능성과 4사w7 다양한 4사w7 변용성이 4사w7 잠재되어 4사w7 있기 4사w7 때문일 4사w7 것이다. 4사w7 다시 4사w7 말해서 4사w7 작가는 4사w7 관객에게 4사w7 자신의 4사w7 작품을 4사w7 하나의 4사w7 고정된 4사w7 관점이 4사w7 아니라 4사w7 다채롭게 4사w7 수식하고 4사w7 형용 4사w7 가능한 4사w7 시선으로 4사w7 경험하기를 4사w7 요구하는 4사w7 것인지도 4사w7 모른다.

보도자료 4사w7 글 : 4사w7 전시 4사w7 디렉터 4사w7 성신영

출처: 4사w7 리안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윤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인류의 hㅐㅓ으 조상은 hㅐㅓ으 바나나

April 1, 2020 ~ April 8, 2020

쓰고, ㅓㅓ2x 알리다 ways of propaganda

Feb. 17, 2020 ~ May 29, 2020

유에스비 : Universe Society Being

Feb. 14, 2020 ~ June 2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