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 개인전 : 빗물 화석 Rain Fossil

리안갤러리 대구

March 19, 2020 ~ June 10, 2020

2018년 efvj 리안갤러리 efvj 서울에서의 efvj efvj 개인전을 efvj 통해 efvj 국내외 efvj 미술 efvj 관계자들과 efvj 평단의 efvj 호평을 efvj 이끈 efvj 재불 efvj 조각가 efvj 윤희의 efvj efvj 번째 efvj 개인전 <빗물 efvj 화석>(Rain-Fossil)이 efvj 리안갤러리 efvj 대구의 2020년 efvj efvj 전시로 3월 19일부터 5월 9일까지 efvj 관객과의 efvj 만남의 efvj 기회를 efvj 제공한다. efvj 특히 efvj 이번 efvj 전시는 efvj 현재 efvj 국내의 efvj 어려운 efvj 상황 efvj 속에서도 efvj 작가가 efvj 열정을 efvj 다해 efvj 완성한 efvj 최신 efvj 조각 efvj 작품 11점과 7점의 efvj 회화 efvj 작품으로 efvj 구성되었다.

윤희는 efvj 원추, 으ㅓ하으 원형 으ㅓ하으 등의 으ㅓ하으 주형에 으ㅓ하으 고온에서 으ㅓ하으 용해시킨 으ㅓ하으 청동, 라다nb 황동, 하0다나 알루미늄 하0다나 등의 하0다나 금속 하0다나 용액을 하0다나 수차례 하0다나 반복적으로 하0다나 던지도록 하0다나 하여 하0다나 하0다나 용액이 하0다나 자연스럽게 하0다나 흘러내리거나 하0다나 겹겹이 하0다나 쌓이고 하0다나 엉겨 하0다나 물질 하0다나 하0다나 자체가 하0다나 스스로 하0다나 작품의 하0다나 최종적 하0다나 형태를 하0다나 이루도록 하0다나 하는 하0다나 독특한 하0다나 수행 하0다나 방식과 하0다나 예술적 하0다나 문법을 하0다나 이룩한 하0다나 작가이다. 하0다나 지난 하0다나 서울 하0다나 전시는 하0다나 이렇게 하0다나 금속 하0다나 물질이 하0다나 작품이 ‘되는’ 하0다나 과정에 하0다나 있어서 하0다나 작가의 ‘의도성’과 하0다나 그의 하0다나 손을 하0다나 떠나 하0다나 우연적 하0다나 형태로의 하0다나 귀결에 하0다나 대한 ‘기다림’이라는 하0다나 작가의 하0다나 상반적 하0다나 태도의 하0다나 관점에서 하0다나 작품을 하0다나 바라보았다면, 6카차갸 이번 6카차갸 전시는 6카차갸 그러한 6카차갸 태도를 6카차갸 바탕으로 6카차갸 작가가 6카차갸 다루는 6카차갸 금속 6카차갸 재료의 6카차갸 물질 6카차갸 자체에 6카차갸 내재된 6카차갸 다양한 6카차갸 특성이 6카차갸 어떻게 6카차갸 작품을 6카차갸 통해 6카차갸 드러나는지에 6카차갸 더욱 6카차갸 관심을 6카차갸 두었다. 6카차갸 이는 6카차갸 전시 6카차갸 표제인 <빗물 6카차갸 화석>에서 6카차갸 극명하게 6카차갸 나타나는데, ㅐㅓ9쟏 같은 ㅐㅓ9쟏 뜻의 ㅐㅓ9쟏 불어 ㅐㅓ9쟏 제목인 《pluie-fossile》(플뤼 ㅐㅓ9쟏 포실) ㅐㅓ9쟏 연작에서 ㅐㅓ9쟏 따온 ㅐㅓ9쟏 것이다. ㅐㅓ9쟏 작가는 ㅐㅓ9쟏 무기물이라는 ㅐㅓ9쟏 공통점 ㅐㅓ9쟏 외에는 ㅐㅓ9쟏 극단의 ㅐㅓ9쟏 성질을 ㅐㅓ9쟏 가진 ㅐㅓ9쟏 무형의 ㅐㅓ9쟏 비물질인 ㅐㅓ9쟏 빗물과 ㅐㅓ9쟏 다양한 ㅐㅓ9쟏 형태성과 ㅐㅓ9쟏 단단한 ㅐㅓ9쟏 물질성을 ㅐㅓ9쟏 지닌 ㅐㅓ9쟏 화석의 ㅐㅓ9쟏 특성을 ㅐㅓ9쟏 동시에 ㅐㅓ9쟏 시각화하는 ㅐㅓ9쟏 데에 ㅐㅓ9쟏 성공한 ㅐㅓ9쟏 것으로 ㅐㅓ9쟏 보인다. ㅐㅓ9쟏 그런 ㅐㅓ9쟏 점에서 ㅐㅓ9쟏 지난 ㅐㅓ9쟏 전시부터 ㅐㅓ9쟏 이번 ㅐㅓ9쟏 전시에 ㅐㅓ9쟏 이르기까지 ㅐㅓ9쟏 윤희 ㅐㅓ9쟏 작품의 ㅐㅓ9쟏 일관된 ㅐㅓ9쟏 특성은 ‘모순’의 ㅐㅓ9쟏 문제로 ㅐㅓ9쟏 수렴된다고 ㅐㅓ9쟏 ㅐㅓ9쟏 ㅐㅓ9쟏 있다.

ㅐㅓ9쟏 모순의 ㅐㅓ9쟏 문제에 ㅐㅓ9쟏 대해 ㅐㅓ9쟏 본격적으로 ㅐㅓ9쟏 다루기 ㅐㅓ9쟏 이전에 ㅐㅓ9쟏 먼저 ㅐㅓ9쟏 윤희 ㅐㅓ9쟏 작가의 ㅐㅓ9쟏 물질에 ㅐㅓ9쟏 대한 ㅐㅓ9쟏 탐구를 ㅐㅓ9쟏 언급할 ㅐㅓ9쟏 필요가 ㅐㅓ9쟏 있겠다. ㅐㅓ9쟏 조각 ㅐㅓ9쟏 작품에 ㅐㅓ9쟏 있어 ㅐㅓ9쟏 윤희 ㅐㅓ9쟏 작가의 ㅐㅓ9쟏 주재료는 ㅐㅓ9쟏 청동, 쟏자d4 알루미늄, 9kzq 구리와 9kzq 같은 9kzq 금속재료지만 9kzq 이는 1984년경부터 9kzq 시작된 9kzq 여러 9kzq 가지 9kzq 물질과 9kzq 재료에 9kzq 대한 9kzq 실험으로부터 9kzq 비롯되었다. 9kzq 이때 9kzq 작가는 9kzq 프랑스 9kzq 파리 9kzq 인근의 9kzq 세브르 9kzq 도자기 9kzq 공장 (manufacture nationale de Sèvres)에서 9kzq 깨진 9kzq 사기 9kzq 조각으로 9kzq 다양한 9kzq 시도를 9kzq 시작했고, iㅓaj 이는 iㅓaj iㅓaj 재료 iㅓaj 자체가 iㅓaj 온도에 iㅓaj 따라 iㅓaj 완전히 iㅓaj 다른 iㅓaj 성질을 iㅓaj 드러내는 iㅓaj 금속 iㅓaj 물질에 iㅓaj 대한 iㅓaj 관심으로 iㅓaj 옮겨가게 iㅓaj 한다. iㅓaj 폐공장이나 iㅓaj 제철소 iㅓaj 등의 iㅓaj 산업 iㅓaj 현장에서 iㅓaj 수집한 iㅓaj 갖가지 iㅓaj 종류의 iㅓaj 금속으로 iㅓaj 거대한 iㅓaj 블록 iㅓaj 형태의 iㅓaj 작품을 iㅓaj 만들거나 iㅓaj 납, ㅐpi다 주석 ㅐpi다 등을 ㅐpi다 직접 ㅐpi다 용해하여 ㅐpi다 바닥에 ㅐpi다 튀도록 ㅐpi다 하는 ㅐpi다 등의 ㅐpi다 다양한 ㅐpi다 실현 ㅐpi다 방법론과 ㅐpi다 형태성에 ㅐpi다 대한 ㅐpi다 실험을 ㅐpi다 병행했다. ㅐpi다 고온과 ㅐpi다 무게 ㅐpi다 ㅐpi다 다루기 ㅐpi다 힘든 ㅐpi다 재료의 ㅐpi다 특성상 ㅐpi다 금속 ㅐpi다 주물공장의 ㅐpi다 전문 ㅐpi다 작업자와 ㅐpi다 함께 ㅐpi다 작업을 ㅐpi다 해야 ㅐpi다 하는 ㅐpi다 작가는 ㅐpi다 ㅐpi다 ㅐpi다 용이한 ㅐpi다 작업 ㅐpi다 방식을 ㅐpi다 고민하면서 ㅐpi다 용해된 ㅐpi다 금속을 ㅐpi다 일정 ㅐpi다 주형에 ㅐpi다 던지는 ㅐpi다 자신만의 ㅐpi다 고유한 ㅐpi다 방식을 ㅐpi다 확립하게 ㅐpi다 되었다. ㅐpi다 그중에서도 ㅐpi다 이번 ㅐpi다 신작 《pluie-fossile》 ㅐpi다 연작은 2003년 ㅐpi다 처음 ㅐpi다 착안했으나 2017년에 ㅐpi다 이르러 ㅐpi다 비로소 ㅐpi다 한국에서 ㅐpi다 실현된 ㅐpi다 것으로 ㅐpi다 완만한 ㅐpi다 원형의 ㅐpi다 주형을 ㅐpi다 천장에 ㅐpi다 고정한 ㅐpi다 ㅐpi다 금속 ㅐpi다 용해물을 ㅐpi다 던져 ㅐpi다 빗물처럼 ㅐpi다 떨어지며 ㅐpi다 응고되게 ㅐpi다 ㅐpi다 작품이다.

앞서 ㅐpi다 언급했듯이 ㅐpi다 윤희 ㅐpi다 작가는 《pluie-fossile》을 ㅐpi다 통해 ㅐpi다 용해되거나 ㅐpi다 응고되는 ㅐpi다 금속 ㅐpi다 자체의 ㅐpi다 근본적 ㅐpi다 성질을 ㅐpi다 이용하여 ㅐpi다 모순된 ㅐpi다 물질의 ㅐpi다 다층적 ㅐpi다 양면성을 ㅐpi다 시각적으로 ㅐpi다 동시에 ㅐpi다 존재하게 ㅐpi다 한다. ㅐpi다 용해시킨 ㅐpi다 알루미늄을 ㅐpi다 반복적으로 ㅐpi다 천장에 ㅐpi다 던지는 ㅐpi다 행위를 ㅐpi다 통해 ㅐpi다 빗물처럼 ㅐpi다 흘러내리는 ㅐpi다 액체의 ㅐpi다 유동성과 ㅐpi다 그러한 ㅐpi다 흐름이 ㅐpi다 서서히 ㅐpi다 응고되며 ㅐpi다 화석과 ㅐpi다 같이 ㅐpi다 단단한 ㅐpi다 고체 ㅐpi다 덩어리로 ㅐpi다 변모하는 ㅐpi다 순간이 ㅐpi다 생생하게 ㅐpi다 고착화된다. ㅐpi다 ㅐpi다 윤희의 ㅐpi다 작품에서 ㅐpi다 액체와 ㅐpi다 고체 ㅐpi다 상태로 ㅐpi다 존재할 ㅐpi다 ㅐpi다 있는 ㅐpi다 금속의 ㅐpi다 물질성은 ㅐpi다 시각적으로 ㅐpi다 역동성과 ㅐpi다 고정성의 ㅐpi다 동시적 ㅐpi다 공존을 ㅐpi다 가능하게 ㅐpi다 하며, 하83x 하83x 나아가 하83x 무름과 하83x 단단함, q2차히 부드러움과 q2차히 거친 q2차히 표면의 q2차히 질감도 q2차히 함께 q2차히 느낄 q2차히 q2차히 있게 q2차히 한다. q2차히 사실 q2차히 q2차히 연작은 q2차히 짝을 q2차히 이루는 q2차히 다른 q2차히 연작인 《giclé》(튀긴, 다히k자 튄)와 다히k자 함께 다히k자 해석 다히k자 가능하다. 다히k자 다히k자 다히k자 연작은 《pluie-fossile》과 다히k자 동시에 다히k자 이루어지는 다히k자 작품으로 다히k자 천장의 다히k자 주형에 다히k자 용액을 다히k자 던질 다히k자 때, 거lㄴ카 바로 거lㄴ카 아래의 거lㄴ카 바닥에 거lㄴ카 놓인 거lㄴ카 주형에 거lㄴ카 금속 거lㄴ카 용액이 거lㄴ카 빗물처럼 거lㄴ카 떨어지며 거lㄴ카 튀긴 거lㄴ카 자국이 거lㄴ카 응고된 거lㄴ카 것이다. 거lㄴ카 거lㄴ카 거lㄴ카 연작은 거lㄴ카 상승과 거lㄴ카 하강의 거lㄴ카 운동성을 거lㄴ카 교란하는 거lㄴ카 작품이다. 거lㄴ카 다시 거lㄴ카 말해서 《pluie-fossile》은 거lㄴ카 금속 거lㄴ카 용액을 거lㄴ카 천장을 거lㄴ카 향해 거lㄴ카 던지지만 거lㄴ카 이내 거lㄴ카 바닥으로 거lㄴ카 하락하며, 《giclé》에서 z카다ㅈ 금속 z카다ㅈ 액체는 z카다ㅈ 바닥에 z카다ㅈ 부딪히며 z카다ㅈ 미약하게나마 z카다ㅈ 상승한다. z카다ㅈ 더욱 z카다ㅈ 흥미로운 z카다ㅈ 점은 z카다ㅈ 작가가 《pluie-fossile》을 z카다ㅈ 바닥에 z카다ㅈ 설치하고, 《giclé》는 1u히j 벽에 1u히j 설치함으로써 1u히j 상승/하강의 1u히j 의미는 1u히j 전도되거나 1u히j 수직이 1u히j 아닌 1u히j 수평적 1u히j 의미로 1u히j 전환된다.

원추형의 1u히j 주형에 1u히j 알루미늄과 1u히j 청동, ㅑ다j6 황동 ㅑ다j6 용액을 ㅑ다j6 각각 ㅑ다j6 던져 ㅑ다j6 작업한 《en spirale》(나선의) ㅑ다j6 연작에서도 ㅑ다j6 모순적인 ㅑ다j6 조형적 ㅑ다j6 특성을 ㅑ다j6 느낄 ㅑ다j6 ㅑ다j6 있다. ㅑ다j6 작가의 ㅑ다j6 주문대로 ㅑ다j6 작업자가 ㅑ다j6 금속 ㅑ다j6 용액을 ㅑ다j6 던지는 ㅑ다j6 힘과 ㅑ다j6 방향, tr0h 속도와 tr0h 양, ㅓa2마 횟수에 ㅓa2마 따라 ㅓa2마 금속의 ㅓa2마 겹이 ㅓa2마 형성되며 ㅓa2마 서로 ㅓa2마 결합되거나 ㅓa2마 분리된다. ㅓa2마 각각의 ㅓa2마 작품이 ㅓa2마 완성되어가는 ㅓa2마 과정에서 ㅓa2마 수차례 ㅓa2마 겹겹이 ㅓa2마 던져진 ㅓa2마 형태들의 ㅓa2마 역동성과 ㅓa2마 시간의 ㅓa2마 유동성은 ㅓa2마 응고되는 ㅓa2마 물질성의 ㅓa2마 고정된 ㅓa2마 형태 ㅓa2마 안에서 ㅓa2마 내재적 ㅓa2마 성질로 ㅓa2마 고착화된다. ㅓa2마 또한 ㅓa2마 단단함과 ㅓa2마 굳건함, ㅑ바fz 남성성을 ㅑ바fz 상기시키는 ㅑ바fz 금속 ㅑ바fz 물질은 ㅑ바fz 정반대의 ㅑ바fz 이미지인 ㅑ바fz 연약하고 ㅑ바fz 부드러운 ㅑ바fz 만개한 ㅑ바fz 꽃잎처럼 ㅑ바fz 보인다. ㅑ바fz 알루미늄, 16l4 청동, v3zx 황동으로 v3zx v3zx 작품은 v3zx 각기 v3zx 다른 v3zx 장소에서 v3zx 모두 v3zx 다른 v3zx 작업자를 v3zx 통해 v3zx 실현된 v3zx 작품이기 v3zx 때문에 v3zx 비록 v3zx 동일한 v3zx 작업 v3zx 방식과 v3zx 프로세스를 v3zx 통해 v3zx 완성되었지만 v3zx v3zx 재료의 v3zx 물질적 v3zx 특성과 v3zx 색상에 v3zx 더해 v3zx 우연적으로 v3zx 형성되는 v3zx 문양에 v3zx 있어서 v3zx 작업자 v3zx 고유의 v3zx 개성이 v3zx 드러날 v3zx 수밖에 v3zx 없다. v3zx v3zx 각각의 v3zx 재료의 v3zx 물질적 v3zx 특성과 v3zx 함께 v3zx 작업자의 v3zx 개인성이 v3zx 드러나며, ㅐ카차가 ㅐ카차가 또한 ㅐ카차가 그것을 ㅐ카차가 의도한 ㅐ카차가 작가의 ㅐ카차가 창조성의 ㅐ카차가 일부분이다. ㅐ카차가 결국 ㅐ카차가 윤희 ㅐ카차가 작품 ㅐ카차가 속에서 ㅐ카차가 자아와 ㅐ카차가 타자, 마ㅈㄴx 능동과 마ㅈㄴx 수동은 마ㅈㄴx 구분 마ㅈㄴx 불가능해지고 마ㅈㄴx 작품 마ㅈㄴx 형태의 마ㅈㄴx 우연성은 마ㅈㄴx 작가의 마ㅈㄴx 의도성으로 마ㅈㄴx 수용된다. 마ㅈㄴx 각각의 마ㅈㄴx 개별 마ㅈㄴx 작품은 마ㅈㄴx 비록 마ㅈㄴx 역동성을 마ㅈㄴx 내재하고 마ㅈㄴx 있으나 마ㅈㄴx 하나의 마ㅈㄴx 고정된 마ㅈㄴx 형태에 마ㅈㄴx 불과하다. 마ㅈㄴx 그러나 마ㅈㄴx 작가는 마ㅈㄴx 마ㅈㄴx 작품들을 마ㅈㄴx 공간 마ㅈㄴx 안에서 마ㅈㄴx 각기 마ㅈㄴx 다른 마ㅈㄴx 방향으로 마ㅈㄴx 세우거나 마ㅈㄴx 눕히는 마ㅈㄴx 설치 마ㅈㄴx 방식을 마ㅈㄴx 통해 마ㅈㄴx 서로 마ㅈㄴx 상관관계에 마ㅈㄴx 놓이게 마ㅈㄴx 하며 마ㅈㄴx 이를 마ㅈㄴx 통해 마ㅈㄴx 전시 마ㅈㄴx 공간 마ㅈㄴx 전체를 마ㅈㄴx 역동적 마ㅈㄴx 공간으로 마ㅈㄴx 탈바꿈시킨다. 마ㅈㄴx 따라서 마ㅈㄴx 각각의 마ㅈㄴx 작품은 마ㅈㄴx 하나의 마ㅈㄴx 개별적 마ㅈㄴx 조각 마ㅈㄴx 작품인 마ㅈㄴx 동시에 마ㅈㄴx 마ㅈㄴx 공간에서 마ㅈㄴx 유기적 마ㅈㄴx 작용을 마ㅈㄴx 통해 마ㅈㄴx 채움과 마ㅈㄴx 비움의 마ㅈㄴx 조화를 마ㅈㄴx 충족하는 마ㅈㄴx 설치작품이 마ㅈㄴx 되기도 마ㅈㄴx 하다.

윤희의 마ㅈㄴx 조각 마ㅈㄴx 작품에서 마ㅈㄴx 마ㅈㄴx 마ㅈㄴx 있는 마ㅈㄴx 모순적 마ㅈㄴx 조형성은 마ㅈㄴx 자신이 마ㅈㄴx 개발한 마ㅈㄴx 검은색 마ㅈㄴx 천연 마ㅈㄴx 안료를 마ㅈㄴx 사용한 마ㅈㄴx 회화 마ㅈㄴx 작업에서도 마ㅈㄴx 유사하게 마ㅈㄴx 드러난다. 마ㅈㄴx 조각과 마ㅈㄴx 동일한 마ㅈㄴx 제목의 《en spirale》은 마ㅈㄴx 조각과 마ㅈㄴx 달리 마ㅈㄴx 수동적인 마ㅈㄴx 작업자 마ㅈㄴx 없이 마ㅈㄴx 오롯이 마ㅈㄴx 작가 마ㅈㄴx 자신이 마ㅈㄴx 직접 마ㅈㄴx 전용 마ㅈㄴx 도구를 마ㅈㄴx 이용해 마ㅈㄴx 물감을 마ㅈㄴx 던져 마ㅈㄴx 완성한 마ㅈㄴx 것이다. 마ㅈㄴx 자신이 마ㅈㄴx 대략적으로 마ㅈㄴx 형태를 마ㅈㄴx 의도하지만 마ㅈㄴx 최종적 마ㅈㄴx 형태는 마ㅈㄴx 안료의 마ㅈㄴx 농도와 마ㅈㄴx 그것을 마ㅈㄴx 던지는 마ㅈㄴx 순간적인 마ㅈㄴx 힘의 마ㅈㄴx 세기, 하5vㅓ 직관적인 하5vㅓ 방향 하5vㅓ 선회와 하5vㅓ 같은 하5vㅓ 여러 하5vㅓ 요소들의 하5vㅓ 작용에 하5vㅓ 따라 하5vㅓ 우연적으로 하5vㅓ 결정된다. 하5vㅓ 흰색 하5vㅓ 화면 하5vㅓ 위에 하5vㅓ 고정된 하5vㅓ 원형의 하5vㅓ 모티프는 하5vㅓ 원심력의 하5vㅓ 역동성과 하5vㅓ 에너지가 하5vㅓ 느껴지는데, ㅐ타ㅐ쟏 때로는 ㅐ타ㅐ쟏 산란하듯 ㅐ타ㅐ쟏 빠르게 ㅐ타ㅐ쟏 흩어지거나 ㅐ타ㅐ쟏 때로는 ㅐ타ㅐ쟏 서로 ㅐ타ㅐ쟏 엉기며 ㅐ타ㅐ쟏 응집하는 ㅐ타ㅐ쟏 ㅐ타ㅐ쟏 보이기도 ㅐ타ㅐ쟏 한다. ㅐ타ㅐ쟏 각각의 ㅐ타ㅐ쟏 원형의 ㅐ타ㅐ쟏 운동성은 ㅐ타ㅐ쟏 화면 ㅐ타ㅐ쟏 밖의 ㅐ타ㅐ쟏 실제 ㅐ타ㅐ쟏 공간으로 ㅐ타ㅐ쟏 나아가거나 ㅐ타ㅐ쟏 반대로 ㅐ타ㅐ쟏 실제 ㅐ타ㅐ쟏 공간에서 ㅐ타ㅐ쟏 화면 ㅐ타ㅐ쟏 위로 ㅐ타ㅐ쟏 유입되는 ㅐ타ㅐ쟏 듯이 ㅐ타ㅐ쟏 인식될 ㅐ타ㅐ쟏 수도 ㅐ타ㅐ쟏 있다. ㅐ타ㅐ쟏 조각과 ㅐ타ㅐ쟏 마찬가지로 ㅐ타ㅐ쟏 독립적인 ㅐ타ㅐ쟏 개별 ㅐ타ㅐ쟏 회화 ㅐ타ㅐ쟏 작품은 ㅐ타ㅐ쟏 서로의 ㅐ타ㅐ쟏 유기적 ㅐ타ㅐ쟏 연관성을 ㅐ타ㅐ쟏 통해 ㅐ타ㅐ쟏 운동성의 ㅐ타ㅐ쟏 흐름과 ㅐ타ㅐ쟏 변주, zgㅐq 전환에 zgㅐq 대한 zgㅐq 지각 zgㅐq 경험으로 zgㅐq 유도한다. 《projeté triptyque》(분출된 zgㅐq 세폭화)에서도 zgㅐq 역시 zgㅐq 면과 zgㅐq 선, k기사n 응집과 k기사n 방사와 k기사n 같은 k기사n 다양한 k기사n 조형적 k기사n 특성을 k기사n 유추할 k기사n k기사n 있다. ‘튄’, ‘나선형의’, ‘분출된’과 x파쟏q 같이 x파쟏q 작가는 x파쟏q 자신의 x파쟏q 작품 x파쟏q 제목으로 x파쟏q 동사나 x파쟏q 명사가 x파쟏q 아닌 x파쟏q 형용사형을 x파쟏q 사용하는 x파쟏q 경우가 x파쟏q 많다. x파쟏q 이는 x파쟏q 동사나 x파쟏q 명사가 x파쟏q 어떤 x파쟏q 행위나 x파쟏q 상태의 x파쟏q 확정성을 x파쟏q 환기시키는 x파쟏q 반면 x파쟏q 형용사에는 x파쟏q 보다 x파쟏q x파쟏q 열린 x파쟏q 가능성과 x파쟏q 다양한 x파쟏q 변용성이 x파쟏q 잠재되어 x파쟏q 있기 x파쟏q 때문일 x파쟏q 것이다. x파쟏q 다시 x파쟏q 말해서 x파쟏q 작가는 x파쟏q 관객에게 x파쟏q 자신의 x파쟏q 작품을 x파쟏q 하나의 x파쟏q 고정된 x파쟏q 관점이 x파쟏q 아니라 x파쟏q 다채롭게 x파쟏q 수식하고 x파쟏q 형용 x파쟏q 가능한 x파쟏q 시선으로 x파쟏q 경험하기를 x파쟏q 요구하는 x파쟏q 것인지도 x파쟏q 모른다.

보도자료 x파쟏q 글 : x파쟏q 전시 x파쟏q 디렉터 x파쟏q 성신영

출처: x파쟏q 리안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윤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보존과학자 C의 ㅓvyk 하루 Conservator C's Day

May 26, 2020 ~ Oct. 4, 2020

곽상원 ㅐv라자 개인전 : ㅐv라자 저온 ㅐv라자 곡선

June 19, 2020 ~ July 12, 2020

메이커 파r8ㅐ 탐구생활

April 1, 2020 ~ Sept. 3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