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영 : 곱씹어 끄집어낸 Empathic Gestures

인천아트플랫폼

Aug. 12, 2020 ~ Aug. 25, 2020

시각예술부문 rbsy 창․제작 rbsy 프로젝트의 rbsy 여섯 rbsy 번째로 rbsy 입주작가 rbsy 윤지영의 rbsy 윈도우갤러리 rbsy 프로젝트 《곱씹어 rbsy 끄집어낸(Empathic Gestures)》을 rbsy 진행한다. rbsy 윤지영은 rbsy 어떤 rbsy 사건이나 rbsy 상황이 rbsy 환경으로써 rbsy 개인에게 rbsy 주어질 rbsy rbsy 더 ‘잘 rbsy 살기 rbsy 위해 rbsy 혹은 rbsy rbsy 나아지기’위해 rbsy 개인이 rbsy 취하는 rbsy 태도를 rbsy 드러내는 rbsy 것에 rbsy 관심을 rbsy 가지고 rbsy 있다. rbsy 또한, 쟏a쟏거 다양한 쟏a쟏거 방식으로 쟏a쟏거 감춰져있는 ‘희생의 쟏a쟏거 구조’나 ‘믿음의 쟏a쟏거 구조’를 쟏a쟏거 드러내는 쟏a쟏거 작업을 쟏a쟏거 이어오고 쟏a쟏거 있다. 

《곱씹어 쟏a쟏거 끄집어낸》는 쟏a쟏거 제목 쟏a쟏거 그대로, o바ur 지금까지 o바ur 한국에서 o바ur 선보인 o바ur o바ur 없던 o바ur 작업을 ‘곱씹어 o바ur 끄집어내듯’ o바ur 선보이는 o바ur 프로젝트이다. 2011~2012년에 o바ur 윤지영은 o바ur 개인의 ‘취약성’에 o바ur 관한 o바ur 고민을 o바ur 했다. o바ur 작가는 o바ur 작업을 o바ur 통해 o바ur 자신에게는 o바ur 불편하지 o바ur 않은 o바ur 상황이나 o바ur 환경이 o바ur 어떤 o바ur 이에게는 o바ur 굉장히 o바ur 두렵거나 o바ur 불편할 o바ur o바ur 있다는 o바ur 생각을 o바ur 드러내고자 o바ur 하였다.  o바ur 윈도우갤러리 o바ur 정면에 o바ur 설치된 <복어 o바ur 마냥_Blowfish Like>으로 o바ur 자연이 o바ur 익숙하지 o바ur 않아 o바ur 두려움을 o바ur 가지고 o바ur 있는 o바ur 사람이 o바ur 자연탐사를 o바ur 하는 o바ur 것으로 o바ur 은유한 o바ur 영상 o바ur 작업이다. o바ur 자연은 o바ur 대부분에게 o바ur 아름다운 o바ur 경이의 o바ur 대상이 o바ur 되지만, ㅓrq다 자연 ㅓrq다 자체에 ㅓrq다 막연한 ㅓrq다 두려움을 ㅓrq다 가지고 ㅓrq다 있는 ㅓrq다 퍼포머에게는 ㅓrq다 자연을 ㅓrq다 관찰하는 ㅓrq다 시간이 ㅓrq다 위협적으로 ㅓrq다 느껴질 ㅓrq다 ㅓrq다 있다는 ㅓrq다 것에서 ㅓrq다 착안하였다. ㅓrq다 그는 ㅓrq다 자연에 ㅓrq다 호기심을 ㅓrq다 드러내면서도, ub다s 두려움이 ub다s 엄습하는 ub다s 순간에 ub다s 마치 ub다s 복어처럼 ub다s 몸을 ub다s 부풀려 ub다s 두려움을 ub다s 표시 ub다s ub다s ub다s 있도록 ub다s 하여 ub다s 본인의 ub다s 신체와 ub다s 두려움의 ub다s 대상과의 ub다s 적절한 ub다s 거리를 ub다s 유지할 ub다s ub다s 있다. 

한편, 자gc다 전시장 자gc다 벽면에 자gc다 설치된 <박히기_Embedded>와 <압박생존_Squeeze to Survive>은 자gc다 각각 자gc다 퍼포먼스를 자gc다 위해 자gc다 제작된 자gc다 작업으로, ‘입을 ㅑ라차파 수’ ㅑ라차파 있도록 ㅑ라차파 제작되었다. ㅑ라차파 ㅑ라차파 작품 ㅑ라차파 모두, 나자ㅐt 장치를 나자ㅐt 입고 나자ㅐt 벗을 나자ㅐt 나자ㅐt 누군가의 나자ㅐt 도움이 나자ㅐt 필수적인, 우ㅓ1ㅓ 누군가에게 우ㅓ1ㅓ 신체를 우ㅓ1ㅓ 노출하도록 우ㅓ1ㅓ 만들어졌다. 우ㅓ1ㅓ 전자는 우ㅓ1ㅓ 전시장 우ㅓ1ㅓ 우ㅓ1ㅓ 뒤에 우ㅓ1ㅓ 달려 우ㅓ1ㅓ 오프닝 우ㅓ1ㅓ 내내 우ㅓ1ㅓ 작가가 우ㅓ1ㅓ 우ㅓ1ㅓ 안으로 우ㅓ1ㅓ 들어가 우ㅓ1ㅓ 문을 우ㅓ1ㅓ 바라보고 우ㅓ1ㅓ 서서 우ㅓ1ㅓ 관객과 우ㅓ1ㅓ 소통하도록 우ㅓ1ㅓ 만든 우ㅓ1ㅓ 장치이며, rㅓcㅐ 후자는 rㅓcㅐ 퍼포머의 rㅓcㅐ 신체에 rㅓcㅐ rㅓcㅐ 맞게 rㅓcㅐ 제작되어 rㅓcㅐ 상체에 rㅓcㅐ 적절한 rㅓcㅐ 압박감을 rㅓcㅐ 주고 rㅓcㅐ 시선을 rㅓcㅐ 차단하여 rㅓcㅐ 안정감을 rㅓcㅐ 주도록 rㅓcㅐ 제작된 rㅓcㅐ 작업이다. rㅓcㅐ 수동적인 rㅓcㅐ 퍼포먼스의 rㅓcㅐ 환경을 rㅓcㅐ 조성하여 rㅓcㅐ 궁극적으로는 rㅓcㅐ 관객과 rㅓcㅐ 소통을 rㅓcㅐ 가능하게 rㅓcㅐ 하는 rㅓcㅐ 장치를 rㅓcㅐ 만드는 rㅓcㅐ 것으로 rㅓcㅐ 개인의 ‘취약성’과 rㅓcㅐ 그를 rㅓcㅐ 극복하고자 rㅓcㅐ 하는 ‘노력’을 rㅓcㅐ 드러내고자 rㅓcㅐ 하였다. 

출처: rㅓcㅐ 인천아트플랫폼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태동 - Starlight : Relics of Time

Sept. 9, 2020 ~ Oct. 17, 2020

서울의 xz3n 전차 The Trams of Seoul

Dec. 20, 2019 ~ Sept. 27, 2020

Sematic Network

Aug. 20, 2020 ~ Oct. 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