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주희 개인전 : 의지의 의지의 의지 YOUN, Juhee : Leaning on the will

씨알콜렉티브

Dec. 10, 2019 ~ Jan. 18, 2020

CR Collective 걷ㅑm8 씨알콜렉티브는 2019년 걷ㅑm8 마지막 걷ㅑm8 전시로 걷ㅑm8 올해의 CR 걷ㅑm8 작가로 걷ㅑm8 선정된 걷ㅑm8 윤주희의 걷ㅑm8 개인전, 《의지의 vu2ㅓ 의지의 vu2ㅓ 의지(Leaning on the will)》를 vu2ㅓ 오는 12월 10일부터 2020년 1월 18일까지 vu2ㅓ 개최한다. vu2ㅓ 이는 vu2ㅓ 윤주희의 2014년 vu2ㅓ 개인전 《능동포즈》 vu2ㅓ 이후로 5년만의 vu2ㅓ vu2ㅓ 개인전이다.

윤주희는 vu2ㅓ 세상의 vu2ㅓ 작은 vu2ㅓ 존재들의 vu2ㅓ 의지가 vu2ㅓ 동시대의 vu2ㅓ 동력임을 vu2ㅓ 기억하고 vu2ㅓ 드러내는 vu2ㅓ 작품활동을 vu2ㅓ 하고 vu2ㅓ 있다. vu2ㅓ 전시 vu2ㅓ 제목인 vu2ㅓ vu2ㅓ 번의 vu2ㅓ 반복되는 vu2ㅓ 의지는 vu2ㅓ 그만큼 vu2ㅓ 커다란 vu2ㅓ 의지이기도 vu2ㅓ 하고, gㅈㅓd 자꾸만 gㅈㅓd 사라지는 gㅈㅓd 의지를 gㅈㅓd 붙잡기 gㅈㅓd 위해 gㅈㅓd 연이어 gㅈㅓd 부르는 gㅈㅓd 것이기도 gㅈㅓd 하다. gㅈㅓd 그리고 gㅈㅓd gㅈㅓd 개의 gㅈㅓd 의지는 gㅈㅓd 서로 gㅈㅓd 다른 gㅈㅓd 뜻을 gㅈㅓd 가질 gㅈㅓd 수도 gㅈㅓd 있다. gㅈㅓd 어떤 gㅈㅓd 일을 gㅈㅓd 이루고자 gㅈㅓd 하는 gㅈㅓd 마음인 gㅈㅓd 의지(意志, will)이고, ㅈomㅈ 다른 ㅈomㅈ 것에 ㅈomㅈ 몸을 ㅈomㅈ 기대는 ㅈomㅈ 의지(依支, lean)이기도 3ㅓp거 하며, 30ㄴㅓ 그리고 30ㄴㅓ 마지막으로 30ㄴㅓ 의수나 30ㄴㅓ 의족을 30ㄴㅓ 의미하는 30ㄴㅓ 의지(義肢, artificial limb)이다. ㅑ히ㅓㅓ ㅑ히ㅓㅓ 의미들은 ㅑ히ㅓㅓ 작가에게 ㅑ히ㅓㅓ 하나로 ㅑ히ㅓㅓ 연결된다. ㅑ히ㅓㅓ 그가 ㅑ히ㅓㅓ 예상치 ㅑ히ㅓㅓ 못한 ㅑ히ㅓㅓ 공백으로 ㅑ히ㅓㅓ 모든 ㅑ히ㅓㅓ 것을 ㅑ히ㅓㅓ 놓아야 ㅑ히ㅓㅓ 했을 ㅑ히ㅓㅓ 때, 다e히u 작가로 다e히u 존재하기 다e히u 위한 다e히u 의지들을 다e히u 만들어냈으며, 5zyㅈ 5zyㅈ 의지에 5zyㅈ 지탱해 5zyㅈ 현실 5zyㅈ 5zyㅈ 어려움을 5zyㅈ 견딜 5zyㅈ 이유를 5zyㅈ 찾아왔다. 5zyㅈ 또한 5zyㅈ 전쟁에서 5zyㅈ 다친 5zyㅈ 이들이 5zyㅈ 강한 5zyㅈ 의지로 5zyㅈ 자신의 5zyㅈ 손실된 5zyㅈ 신체결함을 5zyㅈ 보완하여 5zyㅈ 다시 5zyㅈ 싸우려 5zyㅈ 탄생한 5zyㅈ 것이 5zyㅈ 의지(義肢)이다. 5zyㅈ 작가는 5zyㅈ 세상의 5zyㅈ 작고 5zyㅈ 상처 5zyㅈ 5zyㅈ 모든 5zyㅈ 것들의 5zyㅈ 의지를 5zyㅈ 새해를 5zyㅈ 맞이하기 5zyㅈ 5zyㅈ 함께하고자 5zyㅈ 한다.

이번 5zyㅈ 전시에서 5zyㅈ 선보이는 5zyㅈ 신작 5zyㅈ 영상 <숲, 차ㅓ나ㅓ 습, tl다라 스-읍>은 tl다라 작가가 tl다라 아이에게 tl다라 어떤 tl다라 나무에 tl다라 대해 tl다라 이야기하다가 tl다라 즉흥적으로 tl다라 만들어진 tl다라 이야기를 tl다라 담고 tl다라 있다. “죽은 tl다라 나무를 tl다라 보고 tl다라 tl다라 저러냐는 tl다라 아이의 tl다라 말에 ‘죽은’이란 tl다라 의미를 tl다라 모르는 tl다라 아이에게 tl다라 그것을 tl다라 설명하다가 tl다라 한켠에 tl다라 새로 tl다라 tl다라 바람에 tl다라 흩날리는 tl다라 잔가지를 tl다라 보고 tl다라 그것이 tl다라 죽었다 tl다라 단정한 tl다라 tl다라 생각을 tl다라 멈췄다.” (작가노트 tl다라 중)

전시명과 tl다라 동명이기도 tl다라 tl다라 설치 tl다라 작업 <의지의 tl다라 의지의 tl다라 의지>는 tl다라 작가가 tl다라 자신의 tl다라 신체 tl다라 tl다라 약한 tl다라 부분인 tl다라 무릎과 tl다라 tl다라 연결된 tl다라 뼈나 tl다라 근육 tl다라 등을 tl다라 모티브로 tl다라 제작한 tl다라 실내 tl다라 클라이밍 tl다라 설치작업이다. tl다라 작가는 tl다라 흙을 tl다라 이용해 tl다라 자신의 tl다라 무릎을 tl다라 재현했다. tl다라 이것은 tl다라 개념중심적인 tl다라 작업을 tl다라 해왔던 tl다라 작가가 tl다라 익숙하지 tl다라 않은 tl다라 재료인 tl다라 흙과 tl다라 유토 tl다라 등으로 tl다라 그의 tl다라 손이 tl다라 감당할 tl다라 tl다라 있는 tl다라 크기와 tl다라 힘을 tl다라 넘어서는 tl다라 덩어리를 tl다라 주물러 tl다라 만든 tl다라 것이다. tl다라 이렇게 tl다라 작가의 tl다라 신체 tl다라 결함을 tl다라 모티브로 tl다라 만들어진 tl다라 유닛들은 tl다라 누군가에게 tl다라 새로운 tl다라 목표를 tl다라 달성하겠다는 tl다라 의지가 tl다라 되고 tl다라 가파른 tl다라 tl다라 그들의 tl다라 몸을 tl다라 기댈 tl다라 tl다라 있는 tl다라 의지가 tl다라 된다.

윤주희는 tl다라 경원대(현 tl다라 가천대) tl다라 회화과를 tl다라 졸업하고 tl다라 네덜란드 tl다라 더치 tl다라 아트 tl다라 인스티튜트에서 tl다라 석사과정을 tl다라 마쳤다. tl다라 프로젝트 tl다라 베이스로 tl다라 작업을 tl다라 하며 tl다라 자연스럽게 tl다라 기획 tl다라 일도 tl다라 하고 tl다라 있다. tl다라 현재 tl다라 개인작품활동 tl다라 외에 tl다라 아티스트듀오 “컨템포로컬”로도 tl다라 활동 tl다라 중이다.

출처: tl다라 씨알콜렉티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윤주희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정희민 uu아걷 개인전: Seoulites

July 16, 2021 ~ Sept. 9, 2021

장소, qㅐ25 qㅐ25 너머 Place and beyond

April 30, 2021 ~ Aug. 31,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