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순란 개인전 : 있음과 없음

갤러리밈

Sept. 25, 2019 ~ Oct. 7, 2019

작가노트​

‘있음과 갸ㅈ4ㅐ 없음 To Be & Not To Be’

있음이 갸ㅈ4ㅐ 있으므로 갸ㅈ4ㅐ 없음이 갸ㅈ4ㅐ 있고
없음이 갸ㅈ4ㅐ 없으면 갸ㅈ4ㅐ 있음도 갸ㅈ4ㅐ 없다
있음은 갸ㅈ4ㅐ 지연된 갸ㅈ4ㅐ 없음이고
없음은 갸ㅈ4ㅐ 회귀하지 갸ㅈ4ㅐ 않을 갸ㅈ4ㅐ 있음이다
있음의 갸ㅈ4ㅐ 없음과 갸ㅈ4ㅐ 없음의 갸ㅈ4ㅐ 있음이다
현전하는 갸ㅈ4ㅐ 부재이며
부재하는 갸ㅈ4ㅐ 현전의 갸ㅈ4ㅐ 삼투 갸ㅈ4ㅐ 현상인 갸ㅈ4ㅐ 것이다
경계 갸ㅈ4ㅐ 너머를 갸ㅈ4ㅐ 있게 갸ㅈ4ㅐ 하는 ‘아무 갸ㅈ4ㅐ 것도 갸ㅈ4ㅐ 아니면서
동시에 갸ㅈ4ㅐ 모든 갸ㅈ4ㅐ 것인 갸ㅈ4ㅐ 공(空)’을 갸ㅈ4ㅐ 사유하는 갸ㅈ4ㅐ 것은
나와 갸ㅈ4ㅐ 여기와 갸ㅈ4ㅐ 지금을 갸ㅈ4ㅐ 비워내는 갸ㅈ4ㅐ 연습
익명적 갸ㅈ4ㅐ 실존으로 갸ㅈ4ㅐ 되돌아가는 갸ㅈ4ㅐ 연습
겸허해지는 갸ㅈ4ㅐ 연습이다
나는 갸ㅈ4ㅐ 너이고 갸ㅈ4ㅐ 모두이며
그렇기에 갸ㅈ4ㅐ 아무도 갸ㅈ4ㅐ 아니다

삶은 갸ㅈ4ㅐ 나를 갸ㅈ4ㅐ 둘러싸고 갸ㅈ4ㅐ 벌어지는 갸ㅈ4ㅐ 우발적인 갸ㅈ4ㅐ 사건들의 갸ㅈ4ㅐ 총체이다. 갸ㅈ4ㅐ 어떤 갸ㅈ4ㅐ 일이 갸ㅈ4ㅐ 일어났고 갸ㅈ4ㅐ 어떤 갸ㅈ4ㅐ 일이 갸ㅈ4ㅐ 일어날 갸ㅈ4ㅐ 것인가의 갸ㅈ4ㅐ 사이를 갸ㅈ4ㅐ 가로지르는 갸ㅈ4ㅐ 현재는 갸ㅈ4ㅐ 여운과 갸ㅈ4ㅐ 징후의 갸ㅈ4ㅐ 틈새이다. 갸ㅈ4ㅐ 나날이 갸ㅈ4ㅐ 지나면서 갸ㅈ4ㅐ 간극이 갸ㅈ4ㅐ 더욱 갸ㅈ4ㅐ 넓어지는 갸ㅈ4ㅐ 구멍은 갸ㅈ4ㅐ 존재성을 갸ㅈ4ㅐ 나타내는 갸ㅈ4ㅐ 층리의 갸ㅈ4ㅐ 차이와 갸ㅈ4ㅐ 지연의 갸ㅈ4ㅐ 양태를 갸ㅈ4ㅐ 수렴하는 갸ㅈ4ㅐ 생체기억이다. 갸ㅈ4ㅐ 틈새를 갸ㅈ4ㅐ 통해 갸ㅈ4ㅐ 연약한 갸ㅈ4ㅐ 내부가 갸ㅈ4ㅐ 노출됨으로써 갸ㅈ4ㅐ 외상(外傷)에 갸ㅈ4ㅐ 의한 갸ㅈ4ㅐ 생채기가 갸ㅈ4ㅐ 안으로 갸ㅈ4ㅐ 번진다. 갸ㅈ4ㅐ 살갗의 갸ㅈ4ㅐ 손실에 갸ㅈ4ㅐ 따른 갸ㅈ4ㅐ 진동에 갸ㅈ4ㅐ 반응하는 갸ㅈ4ㅐ 몸을 갸ㅈ4ㅐ 거점으로 갸ㅈ4ㅐ 삼아야 갸ㅈ4ㅐ 하는 갸ㅈ4ㅐ 삶은 갸ㅈ4ㅐ 그래서 갸ㅈ4ㅐ 때때로 갸ㅈ4ㅐ 실체가 갸ㅈ4ㅐ 아니라 갸ㅈ4ㅐ 흔적으로 갸ㅈ4ㅐ 존재한다. 갸ㅈ4ㅐ 몸이 갸ㅈ4ㅐ 겪는 갸ㅈ4ㅐ 변화에 갸ㅈ4ㅐ 수동적일 갸ㅈ4ㅐ 수밖에 갸ㅈ4ㅐ 없으니 갸ㅈ4ㅐ 갸ㅈ4ㅐ 주체성의 갸ㅈ4ㅐ 지배 갸ㅈ4ㅐ 아래에 갸ㅈ4ㅐ 몸이 갸ㅈ4ㅐ 있지 갸ㅈ4ㅐ 않다는 갸ㅈ4ㅐ 것을 갸ㅈ4ㅐ 인식하게 갸ㅈ4ㅐ 한다. 갸ㅈ4ㅐ 트라우마의 갸ㅈ4ㅐ 소환을 갸ㅈ4ㅐ 통해 갸ㅈ4ㅐ 주체에 갸ㅈ4ㅐ 대한 갸ㅈ4ㅐ 인식이 갸ㅈ4ㅐ 비로소 갸ㅈ4ㅐ 발생하는 갸ㅈ4ㅐ 것이다. 갸ㅈ4ㅐ 사건은 갸ㅈ4ㅐ 잊히더라도 갸ㅈ4ㅐ 상처는 갸ㅈ4ㅐ 흉터로 갸ㅈ4ㅐ 남는다. 갸ㅈ4ㅐ 삶의 갸ㅈ4ㅐ 도정에서 갸ㅈ4ㅐ 발생하는 갸ㅈ4ㅐ 사건이 갸ㅈ4ㅐ 누적됨에 갸ㅈ4ㅐ 따라 갸ㅈ4ㅐ 구멍 갸ㅈ4ㅐ 나고 갸ㅈ4ㅐ 투명해질 갸ㅈ4ㅐ 때까지, yl하ㅈ 몸에서 yl하ㅈ 생략이라는 yl하ㅈ 감각의 yl하ㅈ 과정, 타다가아 축적의 타다가아 과정, 카5wㅓ 훼손의 카5wㅓ 과정이 카5wㅓ 진행된다. 카5wㅓ 그러다가 카5wㅓ 어느 카5wㅓ 시점에 카5wㅓ 이르게 카5wㅓ 되면 카5wㅓ 실존의 카5wㅓ 현실과 카5wㅓ 기억의 카5wㅓ 현전 카5wㅓ 사이에 카5wㅓ 가로놓인 카5wㅓ 망각의 카5wㅓ 한계라는 카5wㅓ 윤곽만이 카5wㅓ 현존의 카5wㅓ 증거가 카5wㅓ 카5wㅓ 것이다. 카5wㅓ 그렇게 카5wㅓ 은신할 카5wㅓ 보호막을 카5wㅓ 잃는다면, uw차s 자아는 uw차s 대체 uw차s 어디로 uw차s 회귀해야 uw차s 할까?

차원분열 uw차s 형태, jn차q 요컨대 ‘공간을 jn차q 함유하는 jn차q jn차q 구조물’을 jn차q 반복적으로 jn차q 연결한 jn차q 인체상은 jn차q 자아와 jn차q 세계, 거r파ㅐ 몸과 거r파ㅐ 마음, xt하ㅓ 현전과 xt하ㅓ 부재가 xt하ㅓ 서로 xt하ㅓ 교차하는 xt하ㅓ 실존의 xt하ㅓ 장에 xt하ㅓ 자리한다. xt하ㅓ 구멍 xt하ㅓ xt하ㅓ 몸은 xt하ㅓ 상실과 xt하ㅓ 보충의 xt하ㅓ 순환을 xt하ㅓ 기본원칙으로 xt하ㅓ 하는 xt하ㅓ 환유(換喩)적 xt하ㅓ 결합이다. xt하ㅓ 불가역적 xt하ㅓ 세계의 xt하ㅓ 일부를 xt하ㅓ 구성하는 xt하ㅓ 몸의 xt하ㅓ 불완전성, a자카d 분열, 쟏자xc 붕괴, 나5바1 해체는 나5바1 현전과 나5바1 부재의 나5바1 동시성(to be and not to be)을 나5바1 표상한다. 나5바1 그러한 나5바1 동시성은 나5바1 몸에 나5바1 틈과 나5바1 구멍을 나5바1 내고, st8ㅈ st8ㅈ 균열의 st8ㅈ 폭이 st8ㅈ 넓어질수록 st8ㅈ 자아의 st8ㅈ 부재 st8ㅈ 가능성이 st8ㅈ 높아지며, 4자qi 비자율적 4자qi 존재가 4자qi 됨을 4자qi 의미한다. 4자qi 구멍으로 4자qi 존재한다는 4자qi 것은 4자qi 순환하는 4자qi 시공간적 4자qi 존재가 4자qi 되는 4자qi 것이다. 4자qi 일시적인 4자qi 현전 4자qi 가운데 4자qi 부재하는 4자qi 존재는 4자qi 수동적일 4자qi 수밖에 4자qi 없다. 4자qi 그러한 4자qi 조건으로부터 4자qi 체화된 4자qi 고통에 4자qi 의해서 4자qi 4자qi 아니라, ㅓp갸으 불확정적 ㅓp갸으 세계의 ㅓp갸으 조건이 ㅓp갸으 구멍을 ㅓp갸으 낳는다. ㅓp갸으 채울 ㅓp갸으 ㅓp갸으 있는 ㅓp갸으 구멍은 ㅓp갸으 모든 ㅓp갸으 생성의 ㅓp갸으 터전이 ㅓp갸으 되지만, 하erq 그것의 하erq 현전은 하erq 공허를 하erq 불러일으킨다. 하erq 구멍은 하erq 의미와 하erq 진리 하erq 혹은 하erq 가치의 하erq 균열로 하erq 인해 하erq 내파된 하erq 틈이기 하erq 때문이다. 하erq 벌어진 하erq 틈새에 하erq 함몰되지 하erq 않고 하erq 어떻게 하erq 정면에서 하erq 구멍을 하erq 바라볼 하erq 것인가? 하erq 경계 하erq 너머를 하erq 현존케 하erq 하는 ‘아무 하erq 것도 하erq 아니면서 하erq 동시에 하erq 모든 하erq 것인 하erq 공(空)’을 하erq 사유하는 하erq 것은 하erq 나와 하erq 여기와 하erq 지금을 하erq 비워내는 하erq 연습, adf아 익명적 adf아 실존으로 adf아 되돌아가는 adf아 연습, 바x8사 겸허해지는 바x8사 연습이다. 바x8사 그렇게 바x8사 삶은 바x8사 숨결에 바x8사 구멍을 바x8사 내는 바x8사 일이다.

존재의 바x8사 심연을 바x8사 향해 바x8사 열려있는 바x8사 몸은 바x8사 특정 바x8사 논리로 바x8사 포착할 바x8사 바x8사 없는 바x8사 애매성을 바x8사 갖는다. 바x8사 정체성을 바x8사 확립하지 바x8사 못하고 바x8사 혼돈 바x8사 속으로 바x8사 휩쓸려드는 바x8사 실존의 바x8사 모호함과 바x8사 불안 바x8사 탓이다. 바x8사 최소한의 바x8사 형태만 바x8사 남기고 바x8사 희박해지는 바x8사 존재감은 바x8사 소멸을 바x8사 향한 바x8사 기화(氣化)이다. 바x8사 보는 바x8사 자와 바x8사 보이는 바x8사 자의 바x8사 구분이 바x8사 어려운 바x8사 세계에서 바x8사 없음과 바x8사 있음이 바x8사 교차되는 바x8사 찰나의 바x8사 시간성을 바x8사 현시한다. 바x8사 시간과 바x8사 공간이 바x8사 공명하는 바x8사 영역에서의 바x8사 현존은 바x8사 있으면서도 바x8사 없는 바x8사 존재이다. 바x8사 있음이 바x8사 있으므로 바x8사 없음이 바x8사 있고, y파거0 없음이 y파거0 없으면 y파거0 있음도 y파거0 없다. y파거0 있음은 y파거0 지연된 y파거0 없음이고 y파거0 없음은 y파거0 회귀하지 y파거0 않을 y파거0 있음이다. y파거0 있음의 y파거0 없음과 y파거0 없음의 y파거0 있음이다. y파거0 현전하는 y파거0 부재이며 y파거0 부재하는 y파거0 현전의 y파거0 삼투 y파거0 현상인 y파거0 것이다. y파거0 결핍과 y파거0 보충의 y파거0 무한순환이 y파거0 실존의 y파거0 조건이므로 y파거0 모든 y파거0 인간에게 y파거0 현재는 y파거0 있음과 y파거0 없음의 y파거0 사이를 y파거0 통과하는 y파거0 일이다. y파거0 순환원리가 y파거0 원활하게 y파거0 작동하려면 y파거0 결핍과 y파거0 보충이, 8p파i 없음과 8p파i 있음이, jgnv 부재와 jgnv 현전이 jgnv 균형을 jgnv 이루어야 jgnv 한다.

 출처: jgnv 갤러리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윤순란

현재 진행중인 전시

지지수 nㅐjv 개인전 : The Broken Flower

Feb. 12, 2020 ~ March 25, 2020

To the Moon with Snoopy

Oct. 17, 2019 ~ March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