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원 개인전 : 차경 Yoon Suk One : Enfolding Landscape

갤러리바톤

July 3, 2020 ~ Aug. 7, 2020

갤러리바톤은 ㅓ하as 윤석원(Yoon Suk One, b. 1983)의 uㅓ하나 개인전 ‘차경(Enfolding Landscape)’를 7월 3일부터 8월 7일까지 uㅓ하나 개최한다. uㅓ하나 윤석원은 uㅓ하나 자신의 uㅓ하나 고유한 uㅓ하나 사유와 uㅓ하나 관찰을 uㅓ하나 기록하는 uㅓ하나 매체로서 uㅓ하나 회화를 uㅓ하나 대하여 uㅓ하나 왔다. uㅓ하나 사진이 uㅓ하나 휘발성이 uㅓ하나 강한 uㅓ하나 시각 uㅓ하나 기억을 uㅓ하나 보완하는 uㅓ하나 수단으로 uㅓ하나 작가들에게 uㅓ하나 널리 uㅓ하나 활용되는 uㅓ하나 것은 uㅓ하나 주지의 uㅓ하나 사실이며, r7qh 계절과 r7qh 빛의 r7qh 변화에 r7qh 따라 r7qh 시시각각 r7qh 변모하는 r7qh 도시의 r7qh 면면을 r7qh 직접 r7qh 촬영하고 r7qh 수집한 r7qh 사진들은 r7qh 윤석원에게도 r7qh 작품의 r7qh 중요한 r7qh 원천이다. r7qh 특히, y나우걷 최근 y나우걷 수년간 y나우걷 그의 y나우걷 관심은 y나우걷 식물, ㄴ거거6 그중에서도 ㄴ거거6 관상 ㄴ거거6 용도로 ㄴ거거6 인위적으로 ㄴ거거6 식재된 ㄴ거거6 화초와 ㄴ거거6 관엽수에 ㄴ거거6 초점이 ㄴ거거6 맞추어져 ㄴ거거6 왔는데, 아6가다 전작(前作)이기도 아6가다 한 ‘Dry Plant’ 아6가다 시리즈는 아6가다 하나의 아6가다 상품으로서 아6가다 효용 아6가다 가치를 아6가다 다한 아6가다 식물의 '마침내 아6가다 정지된 아6가다 시간'을 아6가다 역설적으로 아6가다 화려하게 아6가다 묘사하며 아6가다 자연의 아6가다 순환이라는 아6가다 거대한 아6가다 테마를 아6가다 자신의 아6가다 작품 아6가다 세계에 아6가다 적극적으로 아6가다 끌어들였다.

세밀하고 아6가다 구체적인 아6가다 묘사로 아6가다 대상을 아6가다 명확히 아6가다 드러내는 아6가다 것도 아6가다 윤석원의 아6가다 강점이지만, j4ㄴ7 오랜 j4ㄴ7 기간 j4ㄴ7 동안 j4ㄴ7 숙련된 j4ㄴ7 특유의 j4ㄴ7 회화적 j4ㄴ7 기법을 j4ㄴ7 동원하여 j4ㄴ7 대상에 j4ㄴ7 서려있는 j4ㄴ7 사적인 j4ㄴ7 기억과 j4ㄴ7 감정이라는 j4ㄴ7 주관적 j4ㄴ7 요소를 j4ㄴ7 추가하는 j4ㄴ7 행위는 j4ㄴ7 그의 j4ㄴ7 작품에 j4ㄴ7 순수 j4ㄴ7 정물화의 j4ㄴ7 영역 j4ㄴ7 밖으로 j4ㄴ7 활로를 j4ㄴ7 열어준다. j4ㄴ7 아래에서 j4ㄴ7 다루게 j4ㄴ7 j4ㄴ7 j4ㄴ7 기법은 j4ㄴ7 작가의 j4ㄴ7 심상으로 j4ㄴ7 촉발되어 j4ㄴ7 묘사 j4ㄴ7 대상에 j4ㄴ7 주관성을 j4ㄴ7 부여하는 j4ㄴ7 형태로 j4ㄴ7 화면에 j4ㄴ7 전개되며, '윤석원의 가거ㅐ차 회화'가 가거ㅐ차 총체적으로 가거ㅐ차 우리에게 가거ㅐ차 표출되는 가거ㅐ차 방식을 가거ㅐ차 규정한다.

그의 가거ㅐ차 화면에서는 가거ㅐ차 표층에 가거ㅐ차 수직 가거ㅐ차 또는 가거ㅐ차 수평의 가거ㅐ차 반복적인 가거ㅐ차 가거ㅐ차 자국이 가거ㅐ차 감지된다. 가거ㅐ차 주로 가거ㅐ차 화면에 가거ㅐ차 고르게 가거ㅐ차 분포되어 가거ㅐ차 있는 가거ㅐ차 단일 가거ㅐ차 이미지의 가거ㅐ차 말단에서 가거ㅐ차 주로 가거ㅐ차 발견되는 가거ㅐ차 이와 가거ㅐ차 같은 가거ㅐ차 기법은 가거ㅐ차 대상을 가거ㅐ차 누르고 가거ㅐ차 가거ㅐ차 방향으로 가거ㅐ차 밀어내는 가거ㅐ차 붓의 가거ㅐ차 움직임으로 가거ㅐ차 구체화된다. 가거ㅐ차 이러한 가거ㅐ차 형태는 가거ㅐ차 이미지 가거ㅐ차 윤곽 가거ㅐ차 부분의 가거ㅐ차 식별성을 가거ㅐ차 감소시키고 가거ㅐ차 가거ㅐ차 다운된 가거ㅐ차 색감과 가거ㅐ차 국지적인 가거ㅐ차 운동성을 가거ㅐ차 띠게 가거ㅐ차 하는데, 쟏마차x 이는 '스냅사진(snapshot)’의 쟏마차x 주된 쟏마차x 특징

이기도 쟏마차x 하며 쟏마차x 작가의 쟏마차x 의도와는 쟏마차x 무관하게 쟏마차x 이미지의 쟏마차x 출처가 쟏마차x 사진임을 쟏마차x 나타내는 쟏마차x 기표로 쟏마차x 해석된다. 쟏마차x 기법적인 '붓의 쟏마차x 종과 쟏마차x 횡적 쟏마차x 진동'은 쟏마차x 손목 쟏마차x 스냅의 쟏마차x 피벗 쟏마차x 범위 쟏마차x 내의 쟏마차x 진폭으로 쟏마차x 화면에 쟏마차x 중첩된다. 쟏마차x 이는 쟏마차x 인위적으로 쟏마차x 화면을 쟏마차x 분할시 쟏마차x 부분적으로 쟏마차x 국지적인 쟏마차x 추상으로 쟏마차x 해석될 쟏마차x 쟏마차x 있는 쟏마차x 여지를 쟏마차x 남기는데, d쟏1ㅐ 여백 d쟏1ㅐ 없이 d쟏1ㅐ 이미지로 d쟏1ㅐ 가득찬 d쟏1ㅐ 전면에 d쟏1ㅐ 걸쳐 d쟏1ㅐ 고르게 d쟏1ㅐ 분포한 d쟏1ㅐ 탓에 d쟏1ㅐ 작품의 d쟏1ㅐ 전반에 d쟏1ㅐ 걸친 d쟏1ㅐ 화면의 d쟏1ㅐ 색감을 d쟏1ㅐ 주관하기도 d쟏1ㅐ 한다. d쟏1ㅐ 칸딘스키(Wassily Kandinsky, 1866-1944)는 3ㅓ라a 수평선이 3ㅓ라a 가지는 3ㅓ라a 울림(Grundklänge)은 3ㅓ라a 차가움과 3ㅓ라a 편평함이며, 나5라ㅓ 수직선은 나5라ㅓ 따뜻함과 나5라ㅓ 높이를 나5라ㅓ 구현한다고 나5라ㅓ 하였다. 나5라ㅓ 수직과 나5라ㅓ 수평의 나5라ㅓ 나5라ㅓ 터치 나5라ㅓ 진폭이 나5라ㅓ 반복적으로 나5라ㅓ 서로 나5라ㅓ 이웃하며 나5라ㅓ 군집을 나5라ㅓ 이루고 나5라ㅓ 있는 나5라ㅓ 윤석원의 나5라ㅓ 작품에서 나5라ㅓ 느껴지는 나5라ㅓ 온도감과 나5라ㅓ 중립적인 나5라ㅓ 시선의 나5라ㅓ 여운은, 쟏g기d 일률적으로 쟏g기d 연보라로 쟏g기d 칠해진 쟏g기d 캔버스의 쟏g기d 테두리와 쟏g기d 더불어 쟏g기d 칸딘스키의 쟏g기d 주장에 쟏g기d 무게를 쟏g기d 더한다. 

베이컨(Francis Bacon, 1561-1626)의 50년대 타bㅓj 회화에서 타bㅓj 발견되는 "창백한 타bㅓj 색조의 타bㅓj 산발적인 타bㅓj 붓놀림—루이지 타bㅓj 피카치(Luigi Ficacci, b. 1954)”은 pㅓ거q 주로 pㅓ거q 이미지가 pㅓ거q 가진 pㅓ거q 사실성에 pㅓ거q 반하는 pㅓ거q 힘의 pㅓ거q 분출, 카ㅐ바거 탈현실적 카ㅐ바거 분위기의 카ㅐ바거 표현, 파타l9 즉흥적인 파타l9 행위의 파타l9 표상으로 파타l9 해석되어 파타l9 왔다. 파타l9 삶의 파타l9 유한함, 갸거z5 육체에 갸거z5 기반한 갸거z5 존재의 갸거z5 부조리함 갸거z5 등의 갸거z5 거대 갸거z5 서사에 갸거z5 발을 갸거z5 들여놓은 갸거z5 베이컨에게는, 9x카4 이러한 9x카4 기법이 9x카4 회화적 9x카4 재현의 9x카4 한계를 9x카4 극복하기 9x카4 위한 9x카4 중요한 9x카4 테크닉으로 9x카4 쓰였음을 9x카4 쉽게 9x카4 짐작할 9x카4 9x카4 있다. 9x카4 9x카4 순간 9x카4 족적 9x카4 없이 9x카4 흘러가는 9x카4 일상의 9x카4 9x카4 부분을 9x카4 예리하게 9x카4 도려내어 9x카4 자신의 9x카4 시선으로 9x카4 재단하는 9x카4 윤석원은 9x카4 분명 9x카4 거대 9x카4 서사의 9x카4 재현을 9x카4 지향하지 9x카4 않는다. 9x카4 하지만 9x카4 이러한 9x카4 재해석 9x카4 과정에서 9x카4 이미지에 9x카4 9x카4 입히고자 9x카4 했던, y거q0 분망함과 y거q0 정적이 y거q0 공존하는 y거q0 삶의 y거q0 내밀함에 y거q0 대한 y거q0 작가의 y거q0 독백은 y거q0 보다 y거q0 성숙해진 y거q0 테크닉과 y거q0 정교한 y거q0 주제 y거q0 선택에 y거q0 힘입어 y거q0 현대 y거q0 회화가 y거q0 가진 y거q0 잠재력에 y거q0 대해 y거q0 다시 y거q0 생각하게끔 y거q0 한다.

윤석원은 y거q0 건국대학교 y거q0 커뮤니케이션디자인을 y거q0 전공하고 y거q0 동대학원에서 y거q0 현대미술 y거q0 석사과정을 y거q0 마쳤다. y거q0 갤러리바톤(2016), nㅐ나ㅐ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2014), w0sy 우민아트센터(2014), 8q갸k 챕터투(2018)에서 8q갸k 개인전을 8q갸k 개최하였고, uㅓ1하 청주시립미술관(2019), 3rpㅓ 단원미술관(2020, 2016), 걷zㅑz 신미술관(2018), ㅐ다85 문화역서울284(2013) ㅐ다85 등에서 ㅐ다85 열린 ㅐ다85 단체전에 ㅐ다85 참여했다. 37회 ㅐ다85 중앙미술대전(2015) ㅐ다85 선정작가로 ㅐ다85 선발, 18회 갸fㅐc 단원미술제(2016)에서 갸fㅐc 단원미술상을 갸fㅐc 수상하며 갸fㅐc 차세대 갸fㅐc 회화 갸fㅐc 작가로 갸fㅐc 주목을 갸fㅐc 받아온 갸fㅐc 그의 갸fㅐc 작품은 갸fㅐc 국립현대미술관, spec 단원미술관, eㅐ라e 이스라엘 eㅐ라e 티로시 eㅐ라e 델레온 eㅐ라e 컬렉션(Tiroche DeLeon Collection), 4갸r으 카이스트 4갸r으 경영대학원, 으카ㅐㅐ 챕터투 으카ㅐㅐ 으카ㅐㅐ 국내외 으카ㅐㅐ 기관에 으카ㅐㅐ 소장돼있다.

출처: 으카ㅐㅐ 갤러리바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윤석원

현재 진행중인 전시

혼종_메이드 p0q6 p0q6 부산 Hybridity_made in Busan

July 23, 2020 ~ Aug. 2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