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남 : 벗들의 초상을 그리다

OCI미술관

Nov. 7, 2019 ~ Dec. 21, 2019

OCI미술관(관장 자rㅐㄴ 이지현)은 자rㅐㄴ 한국 자rㅐㄴ 여성 자rㅐㄴ 미술의 ‘큰 자rㅐㄴ 언니’ 자rㅐㄴ 윤석남의 자rㅐㄴ 초대개인전을 11월7일부터 12월 21일까지 자rㅐㄴ 개최한다. ‘벗들의 자rㅐㄴ 초상을 자rㅐㄴ 그리다’라는 자rㅐㄴ 부제의 자rㅐㄴ 이번 자rㅐㄴ 전시는 자rㅐㄴ 오늘날 자rㅐㄴ 작가 자rㅐㄴ 윤석남이 자rㅐㄴ 존재할 자rㅐㄴ 자rㅐㄴ 있도록 자rㅐㄴ 물심양면으로 자rㅐㄴ 이끌어준 자rㅐㄴ 벗들을 자rㅐㄴ 그린 자rㅐㄴ 초상화와 자rㅐㄴ 작가의 자rㅐㄴ 자화상, m걷쟏4 그리고 3점의 m걷쟏4 신작 m걷쟏4 설치로 m걷쟏4 이루어진다.

윤석남이 m걷쟏4 초상화를 m걷쟏4 그리고자 m걷쟏4 m걷쟏4 것은 10년 m걷쟏4 전으로 m걷쟏4 거슬러 m걷쟏4 올라간다. m걷쟏4 어느 m걷쟏4 전시에서 m걷쟏4 보았던 m걷쟏4 윤두서의 m걷쟏4 자화상에서 m걷쟏4 m걷쟏4 인상을 m걷쟏4 받은 m걷쟏4 작가는 m걷쟏4 m걷쟏4 m걷쟏4 초상화에는 m걷쟏4 주로 m걷쟏4 남성 m걷쟏4 인물만 m걷쟏4 등장하는 m걷쟏4 것인가 m걷쟏4 의문을 m걷쟏4 품기 m걷쟏4 시작한다. m걷쟏4 그러다 m걷쟏4 m걷쟏4 그림 m걷쟏4 m걷쟏4 위인들처럼 m걷쟏4 본인 m걷쟏4 주변에서 m걷쟏4 보아온 m걷쟏4 멋진 m걷쟏4 여성들, 갸elㅓ 즉, ㄴㅓv7 ㄴㅓv7 자기 ㄴㅓv7 자리에서 ㄴㅓv7 최선을 ㄴㅓv7 다하는 ㄴㅓv7 벗들을 ㄴㅓv7 그려서 ㄴㅓv7 기록하겠다는 ㄴㅓv7 마음을 ㄴㅓv7 먹게 ㄴㅓv7 된다. ㄴㅓv7 그렇게 ㄴㅓv7 시작한 ㄴㅓv7 일이 ㄴㅓv7 전통 ㄴㅓv7 채색화 ㄴㅓv7 기법을 ㄴㅓv7 배우고 ㄴㅓv7 ㄴㅓv7 본인의 ㄴㅓv7 스타일로 ㄴㅓv7 소화하기까지 ㄴㅓv7 인고의 ㄴㅓv7 시간을 ㄴㅓv7 걸쳐 ㄴㅓv7 오늘에 ㄴㅓv7 이르렀다. 

이번 ㄴㅓv7 전시에서 ㄴㅓv7 작가는 22명의 ㄴㅓv7 벗의 ㄴㅓv7 초상을 ㄴㅓv7 선보이는데, cy8다 이들은 cy8다 모두 cy8다 윤석남이 cy8다 작업을 cy8다 cy8다 cy8다 있도록 cy8다 다독이며 cy8다 지금까지 ‘같이 cy8다 cy8다 달리’ cy8다 자신의 cy8다 길을 cy8다 개척한 cy8다 친구이자 cy8다 동료이다. cy8다 직업은 cy8다 다를지라도 cy8다 하나 cy8다 같이 cy8다 본인의 cy8다 일에 cy8다 충실하고, ㅓ라으9 그러하기에 ㅓ라으9 당당한 ㅓ라으9 여성들이다. ㅓ라으9 동시에 ㅓ라으9 ㅓ라으9 초상화는 ㅓ라으9 어느덧 ㅓ라으9 저마다 ㅓ라으9 얼굴에는 ㅓ라으9 주름이 ㅓ라으9 패고 ㅓ라으9 ㅓ라으9 머리가 ㅓ라으9 ㅓ라으9 정도로 ㅓ라으9 시간이 ㅓ라으9 흘렀지만, 거sㅑn 지금껏 거sㅑn 있어 거sㅑn 거sㅑn 벗들 거sㅑn 덕분에 거sㅑn 오늘날의 거sㅑn 윤석남이 거sㅑn 있다는 거sㅑn 지극히 거sㅑn 사적인 거sㅑn 고백이기도 거sㅑn 하다. ‘고맙다’라는 거sㅑn 거sㅑn 대신 거sㅑn 화가 거sㅑn 윤석남은 거sㅑn 이렇게 거sㅑn 그림을 거sㅑn 그려 거sㅑn 그간의 거sㅑn 마음을 거sㅑn 전한다. 거sㅑn 거sㅑn 전시에서는 거sㅑn 지금껏 거sㅑn 그린 거sㅑn 스물 거sㅑn 거sㅑn 명의 거sㅑn 벗들의 거sㅑn 얼굴이 거sㅑn 등장하지만, k타3w k타3w 초상화 k타3w 연작은 k타3w 앞으로도 k타3w 지속하여 k타3w 더욱더 k타3w 많은 k타3w 여성을 k타3w 그려낼 k타3w 작가의 k타3w 야심 k타3w 찬 ‘현재진형형 k타3w 프로젝트on-going project’이기도 k타3w 하다. 

더불어 k타3w 작가는 k타3w 이번 k타3w 전시에서 <허난설헌>, <신가족(新家族)>, <소리> 3점의 8마cb 신작 8마cb 설치 8마cb 작품을 8마cb 선보인다. 8마cb 연꽃 8마cb 사이에 8마cb 다소곳이 8마cb 앉아있는 8마cb 허난설헌은 8마cb 작가의 8마cb 오랜 8마cb 모티브이기도 8마cb 한데, 히나사2 이번에는 OCI미술관의 히나사2 공간에 히나사2 맞추어 히나사2 전반적인 히나사2 작품 히나사2 톤을 히나사2 흰색으로 히나사2 더욱 히나사2 차분하게 히나사2 절제하여 히나사2 히나사2 옛날 히나사2 시인의 히나사2 외로움과 히나사2 고아함, 파bcㅐ 섬세한 파bcㅐ 감성을 파bcㅐ 집중도 파bcㅐ 있게 파bcㅐ 표현하였다.

또한 파bcㅐ 목조각과 파bcㅐ 채색화가 파bcㅐ 어우러진 <신가족(新家族)>에서는 파bcㅐ 성인남녀를 파bcㅐ 주축으로 파bcㅐ 하는 파bcㅐ 전통적인 파bcㅐ 가정상 파bcㅐ 대신 파bcㅐ 반려동물과 파bcㅐ 함께 파bcㅐ 꾸려나가는 파bcㅐ 새로운 파bcㅐ 삶의 파bcㅐ 형태를 파bcㅐ 제시하는가 파bcㅐ 하면, 거ㅐn자 가장 거ㅐn자 최근작인 <소리>에서는 거ㅐn자 광장에서의 거ㅐn자 경험이 거ㅐn자 투영되어 거ㅐn자 있다. 거ㅐn자 이처럼 거ㅐn자 각각의 거ㅐn자 작업은 거ㅐn자 윤석남의 거ㅐn자 기존 거ㅐn자 작업과 거ㅐn자 맥락을 거ㅐn자 같이하면서도, 우ㅈ마기 시공간을 우ㅈ마기 초월한 우ㅈ마기 정서적 우ㅈ마기 교감과 우ㅈ마기 연대의 우ㅈ마기 가능성을 우ㅈ마기 가늠해보게 우ㅈ마기 한다.

마지막, ㅐk라파 전시의 ㅐk라파 후반부인 3층 ㅐk라파 전시장에서는 ㅐk라파 채색화 ㅐk라파 기법으로 ㅐk라파 그린 ㅐk라파 작가의 ㅐk라파 자화상으로 ㅐk라파 가득 ㅐk라파 ㅐk라파 있다. ㅐk라파 거울 ㅐk라파 ㅐk라파 자신의 ㅐk라파 얼굴을 ㅐk라파 보고 ㅐk라파 ㅐk라파 보고 ㅐk라파 종이 ㅐk라파 위에 ㅐk라파 옮겨낼 ㅐk라파 때, ㅐ거f쟏 ㅐ거f쟏 오랜 ㅐ거f쟏 시간 ㅐ거f쟏 동안 ㅐ거f쟏 작가가 ㅐ거f쟏 느꼈을 ㅐ거f쟏 고독과 ㅐ거f쟏 삶에 ㅐ거f쟏 대한 ㅐ거f쟏 회고가 ㅐ거f쟏 엿보이는 ㅐ거f쟏 작업이다. ㅐ거f쟏 작가의 ㅐ거f쟏 스물다섯 ㅐ거f쟏 번째 ㅐ거f쟏 개인전이기도 ㅐ거f쟏 ㅐ거f쟏 이번 ㅐ거f쟏 전시는 ㅐ거f쟏 산수(傘壽)의 ㅐ거f쟏 나이에도 ㅐ거f쟏 여전히 ㅐ거f쟏 창작열로 ㅐ거f쟏 불타오르는 ㅐ거f쟏 작가의 ㅐ거f쟏 에너지와 ㅐ거f쟏 동시에 ㅐ거f쟏 공인이 ㅐ거f쟏 아닌 ㅐ거f쟏 개인으로서 ㅐ거f쟏 윤석남, hsu마 그녀의 hsu마 사적인 hsu마 인연과 hsu마 인간적인 hsu마 면모를 hsu마 보여주는 hsu마 계기가 hsu마 hsu마 것이다.

작가노트

나의 hsu마 친구들, 4우e나 믿고 4우e나 의지하는 4우e나 후배들, ㅓ갸kv 그들의 ㅓ갸kv 초상을 ㅓ갸kv 그리면서

정확한 ㅓ갸kv 날짜는 ㅓ갸kv 잊어버렸지만 ㅓ갸kv 약 10여 ㅓ갸kv ㅓ갸kv 전에 ㅓ갸kv 국립중앙박물관에서 ㅓ갸kv 접하게 ㅓ갸kv ㅓ갸kv 한국 ㅓ갸kv 초상화전은 ㅓ갸kv 작업을 ㅓ갸kv 하고 ㅓ갸kv 있는 ㅓ갸kv 나에게는 ㅓ갸kv 거의 ㅓ갸kv 혁명적인 ㅓ갸kv 사건이었다. ㅓ갸kv 다른 ㅓ갸kv 초상화는 ㅓ갸kv 거의 ㅓ갸kv 잊은 ㅓ갸kv 상태에서도 ㅓ갸kv 그날 ㅓ갸kv 나를 ㅓ갸kv 거의 ㅓ갸kv 울게 ㅓ갸kv 만든 ㅓ갸kv 초상화가 ㅓ갸kv 하나 ㅓ갸kv 있었다. ㅓ갸kv 윤두서의 ㅓ갸kv 자화상이었다.

나는 ㅓ갸kv ㅓ갸kv 자화상에 ㅓ갸kv 관해서 ㅓ갸kv 무슨 ㅓ갸kv 이러하고 ㅓ갸kv 저러한 ㅓ갸kv 얘기는 ㅓ갸kv 하고 ㅓ갸kv 싶지도 ㅓ갸kv 않고 ㅓ갸kv ㅓ갸kv ㅓ갸kv 있는 ㅓ갸kv 지식도 ㅓ갸kv 내게는 ㅓ갸kv 없다. ㅓ갸kv 나는 ㅓ갸kv ㅓ갸kv 초상화를 ㅓ갸kv 접한 ㅓ갸kv 순간 ㅓ갸kv 그냥 ㅓ갸kv ㅓ갸kv 자리에 ㅓ갸kv 얼어붙었다고나 ㅓ갸kv 할까? ㅓ갸kv 형형한 ㅓ갸kv 눈빛, 카2바우 휘날리는 카2바우 기인 카2바우 수염들 카2바우 그리고 카2바우 그이가 카2바우 입고 카2바우 있는 카2바우 담백한 카2바우 한복의 카2바우 선들, h9d타 무엇보다도 h9d타 살아서 h9d타 나에게 h9d타 무슨 h9d타 말인가를 h9d타 전하고 h9d타 있는 h9d타 듯한 h9d타 h9d타 눈빛에서 h9d타 h9d타 h9d타 그렇게 h9d타 놀랐을까? h9d타 지금도 h9d타 이유를 h9d타 h9d타 모르겠다. h9d타 h9d타 가지 h9d타 분명한 h9d타 것은 h9d타 아이고 h9d타 나는 h9d타 이제부터라도 h9d타 붓을 h9d타 들고 h9d타 먹을 h9d타 갈고 h9d타 초상화를 h9d타 그려야지 h9d타 하는 h9d타 것이었다. h9d타 그리고 h9d타 바로 h9d타 먹을 h9d타 갈기 h9d타 시작하고 h9d타 붓을 h9d타 들고 h9d타 선을 h9d타 긋고 h9d타 하는 h9d타 것이지만 h9d타 초상화로 h9d타 바로 h9d타 이어지기에는 h9d타 거리가 h9d타 있었다. h9d타 거의 40년 h9d타 가까이 h9d타 서양화의 h9d타 테두리에서 h9d타 헤매인 h9d타 주제에 h9d타 별안간 h9d타 붓을 h9d타 든다는 h9d타 것은 h9d타 누가 h9d타 봐도 h9d타 어불성설이었다. h9d타 그래서 h9d타 명지대학에 h9d타 계시던 h9d타 이태호 h9d타 선생님께 h9d타 갑자기 h9d타 청을 h9d타 드렸다.

“한국화를 h9d타 배우고 h9d타 싶다. h9d타 선생님을 h9d타 소개해 h9d타 주시라”

부탁했더니 h9d타 바로 h9d타 h9d타 자리에 h9d타 좋은 h9d타 분이 h9d타 있다고, ㅐㅐ하n 도야 ㅐㅐ하n 김현자(경기무형문화재 ㅐㅐ하n 제28호 ㅐㅐ하n 이수자)라고 ㅐㅐ하n 소개해 ㅐㅐ하n 주셨다. ㅐㅐ하n 그래서 ㅐㅐ하n 곧바로 ㅐㅐ하n 김현자 ㅐㅐ하n 선생님 ㅐㅐ하n 작업실을 ㅐㅐ하n 찾아가서 ㅐㅐ하n 선생님 ㅐㅐ하n 밑에서 ㅐㅐ하n 한국화 ㅐㅐ하n 기법을 ㅐㅐ하n 약 4년 ㅐㅐ하n 동안 ㅐㅐ하n 배웠다. ㅐㅐ하n 내가 ㅐㅐ하n 이렇게 ㅐㅐ하n 한국화에 ㅐㅐ하n 빠질 ㅐㅐ하n 줄이야 ㅐㅐ하n 하고 ㅐㅐ하n 스스로 ㅐㅐ하n 자신한테 ㅐㅐ하n 놀라면서 ㅐㅐ하n 말이다…

그렇게 ㅐㅐ하n 한국화 ㅐㅐ하n 중 “민화”라고 ㅐㅐ하n 불리는 ㅐㅐ하n 길로 ㅐㅐ하n 무단히 ㅐㅐ하n 들어섰다. ㅐㅐ하n 그리고 ㅐㅐ하n 지금까지 ㅐㅐ하n 왔다. ㅐㅐ하n 솔직히 ㅐㅐ하n 말하면 ㅐㅐ하n 지금 ㅐㅐ하n 내가 ㅐㅐ하n 하고 ㅐㅐ하n 있는 ㅐㅐ하n 것이 ㅐㅐ하n 한국화인지 ㅐㅐ하n 민화인지 ㅐㅐ하n ㅐㅐ하n 어떤 ㅐㅐ하n 장르인지 ㅐㅐ하n ㅐㅐ하n 모른다 ㅐㅐ하n 라고 ㅐㅐ하n 얘기하는 ㅐㅐ하n 것이 ㅐㅐ하n 정직한 ㅐㅐ하n 말이 ㅐㅐ하n ㅐㅐ하n 것이다.

그러면서 ㅐㅐ하n 한국의 ㅐㅐ하n ㅐㅐ하n 초상화에 ㅐㅐ하n 관한 ㅐㅐ하n 서적들을 ㅐㅐ하n 열심히 ㅐㅐ하n 사서 ㅐㅐ하n 읽어 ㅐㅐ하n 보았다. ㅐㅐ하n 작품들은 ㅐㅐ하n 상상을 ㅐㅐ하n 초월할 ㅐㅐ하n 정도로 ㅐㅐ하n 압도적이었다. ㅐㅐ하n 하지만 ㅐㅐ하n ㅐㅐ하n 가지 ㅐㅐ하n 문제가 ㅐㅐ하n ㅐㅐ하n 마음을 ㅐㅐ하n 어둡게 ㅐㅐ하n 했다. ㅐㅐ하n ㅐㅐ하n 많은 ㅐㅐ하n 이조 ㅐㅐ하n 시대 ㅐㅐ하n 초상화 ㅐㅐ하n 중에 ㅐㅐ하n 여성을 ㅐㅐ하n 그린 ㅐㅐ하n 그림은 ㅐㅐ하n 딱 2개밖에 ㅐㅐ하n 발견할 ㅐㅐ하n ㅐㅐ하n 없었다. ㅐㅐ하n 그것도 ㅐㅐ하n 초상화의 ㅐㅐ하n 대상인 ㅐㅐ하n 여성의 ㅐㅐ하n 이름은 ㅐㅐ하n 없고 ㅐㅐ하n 그저 ㅐㅐ하n 이름 ㅐㅐ하n 없는 ㅐㅐ하n 여인상이었다. ㅐㅐ하n 나의 ㅐㅐ하n 좁은 ㅐㅐ하n 견문일수는 ㅐㅐ하n 있겠지만 ㅐㅐ하n 그럼에도 ㅐㅐ하n 불구하고 ㅐㅐ하n 마음이 ㅐㅐ하n 많이 ㅐㅐ하n 무거웠다. ㅐㅐ하n 슬펐다. ㅐㅐ하n 이조 5백년의 ㅐㅐ하n 역사를 ㅐㅐ하n 모르는 ㅐㅐ하n 것도 ㅐㅐ하n 아니면서 ㅐㅐ하n 마음이 ㅐㅐ하n 슬프다가 ㅐㅐ하n 점점 ㅐㅐ하n 화가 ㅐㅐ하n 일어났다. ㅐㅐ하n 물론 ㅐㅐ하n 고등학교 ㅐㅐ하n 시절의 ㅐㅐ하n 국전 ㅐㅐ하n 관람시 ㅐㅐ하n 한국 ㅐㅐ하n 부인들의 ㅐㅐ하n 초상화를 ㅐㅐ하n 보지 ㅐㅐ하n 못한 ㅐㅐ하n 바는 ㅐㅐ하n 아니면서도, 나a사ㅓ 그것은 나a사ㅓ 그저 나a사ㅓ 대상화였다 나a사ㅓ 할까 나a사ㅓ 어쩐지 나a사ㅓ 나a사ㅓ 자체를 나a사ㅓ 말하고 나a사ㅓ 있는 나a사ㅓ 것이 나a사ㅓ 아닌 나a사ㅓ 것처럼 나a사ㅓ 느껴져서 나a사ㅓ 나a사ㅓ 감흥이 나a사ㅓ 없었다. 나a사ㅓ 즉, k카ㅐr k카ㅐr 마음을 k카ㅐr 움직일 k카ㅐr k카ㅐr 없었다라는 k카ㅐr 기억이 k카ㅐr 있다. k카ㅐr 그래서 k카ㅐr 나는 k카ㅐr 초상화를 k카ㅐr 그려보자고 k카ㅐr 마음먹었다. k카ㅐr 우선 k카ㅐr 친구들부터 k카ㅐr 기록하자. k카ㅐr 그리고 k카ㅐr 시간이 k카ㅐr 허락하는 k카ㅐr k카ㅐr 비록 k카ㅐr 내가 k카ㅐr 만나보지는 k카ㅐr 못한 k카ㅐr 과거의, 6l쟏나 혹은 6l쟏나 역사 6l쟏나 속의 6l쟏나 작은 6l쟏나 기록이라도 6l쟏나 남아 6l쟏나 있는 6l쟏나 여성들의 6l쟏나 초상화를 6l쟏나 그려보자 6l쟏나 마음 6l쟏나 먹었다. 6l쟏나 아마도 6l쟏나 많은 6l쟏나 시행착오를 6l쟏나 겪게 6l쟏나 되겠지. 6l쟏나 어쩌면 6l쟏나 비난과 6l쟏나 비판을 6l쟏나 받을 6l쟏나 수도 6l쟏나 있겠지 6l쟏나 하는 6l쟏나 두려움이 6l쟏나 없는 6l쟏나 것은 6l쟏나 아니다. 6l쟏나 하지만 6l쟏나 결과는 6l쟏나 작품을 6l쟏나 만든 6l쟏나 후의 6l쟏나 일이다. 6l쟏나 후의 6l쟏나 두려움 6l쟏나 때문에 6l쟏나 현재의 6l쟏나 뜻을 6l쟏나 버릴 6l쟏나 수는 6l쟏나 없지 6l쟏나 하는 6l쟏나 마음으로 6l쟏나 작품을 6l쟏나 하기로 6l쟏나 결론을 6l쟏나 내렸다.

다만 6l쟏나 6l쟏나 가지 6l쟏나 믿는 6l쟏나 것은 6l쟏나 그림을 6l쟏나 그리고 6l쟏나 있다는 6l쟏나 것이고 6l쟏나 그리면서 6l쟏나 말할 6l쟏나 6l쟏나 없는 6l쟏나 기쁨을 6l쟏나 느낀다는 6l쟏나 것이다. 6l쟏나 6l쟏나 작업들이 6l쟏나 현대 6l쟏나 미술에 6l쟏나 하나의 6l쟏나 득이 6l쟏나 될지 6l쟏나 해가 6l쟏나 될지 6l쟏나 하는 6l쟏나 것도 6l쟏나 생각하지 6l쟏나 않기로 6l쟏나 했다. 6l쟏나 그러면서 6l쟏나 지금까지 6l쟏나 열심히 6l쟏나 추구해오던 6l쟏나 설치 6l쟏나 작업들은 6l쟏나 포기하는 6l쟏나 것인가 6l쟏나 하는 6l쟏나 문제에 6l쟏나 부닥쳤지만 6l쟏나 아마도 6l쟏나 6l쟏나 문제도 6l쟏나 서서히 6l쟏나 풀리지 6l쟏나 않을까 6l쟏나 하는 6l쟏나 생각을 6l쟏나 하고 6l쟏나 있다. 6l쟏나 아직도 6l쟏나 어떤 6l쟏나 장소의 6l쟏나 6l쟏나 장소적인 6l쟏나 매력에 6l쟏나 빠지면 6l쟏나 곧바로 6l쟏나 설치로 6l쟏나 표현해보고 6l쟏나 싶은 6l쟏나 충동을 6l쟏나 버릴 6l쟏나 6l쟏나 없기 6l쟏나 때문이다.

나는 6l쟏나 내가 6l쟏나 얼마나 6l쟏나 6l쟏나 욕심이 6l쟏나 있는지 6l쟏나 6l쟏나 알고 6l쟏나 있다. 6l쟏나 하지만 6l쟏나 욕심은 6l쟏나 끝이 6l쟏나 없다는 6l쟏나 6l쟏나 또한 6l쟏나 알고 6l쟏나 있어서 6l쟏나 다행이라고 6l쟏나 생각한다. 6l쟏나 몸이 6l쟏나 허락하는 6l쟏나 때까지 6l쟏나 초상화를 6l쟏나 그리고 6l쟏나 있겠지 6l쟏나 6l쟏나 뿐이다.

끝으로 6l쟏나 6l쟏나 초상화의 6l쟏나 대상으로 6l쟏나 기꺼이 6l쟏나 응낙해준 6l쟏나 여러분에게 6l쟏나 진심으로 6l쟏나 감사한다는 6l쟏나 말씀을 6l쟏나 6l쟏나 드리고 6l쟏나 싶다. 6l쟏나 진정 6l쟏나 감사합니다.

2019. 10. 1
윤석남


작가와의 6l쟏나 대화
일시: 2019. 11. 16(토) 6l쟏나 오후 2시

출처: OCI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윤석남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제호 p으1바 이연석 : Vera Verto

Jan. 17, 2020 ~ Feb. 16, 2020

Park Seo Bo ㅓ카거다 박서보

Dec. 12, 2019 ~ Feb. 1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