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현오, 임재영: Vanilla Sky

얼터사이드

Dec. 3, 2021 ~ Dec. 13, 2021

유현오와 b으쟏파 임재영은 b으쟏파 얼굴을 b으쟏파 촬영했다. b으쟏파 인간의 b으쟏파 얼굴은 b으쟏파 모호하고 b으쟏파 낯선 b으쟏파 사물로 b으쟏파 다가온다. b으쟏파 그것은 b으쟏파 우리에게 b으쟏파 사유하도록 b으쟏파 강요하는 b으쟏파 사물, vn갸ㅓ 이른바 vn갸ㅓ 우연히 vn갸ㅓ 맞닥뜨리는 vn갸ㅓ 기호에 vn갸ㅓ 해당하는데 vn갸ㅓ 기호란“무엇인가를 vn갸ㅓ 통해 vn갸ㅓ 다른 vn갸ㅓ 무엇을 vn갸ㅓ 나타낸 vn갸ㅓ 것”이다. vn갸ㅓ 기호는 vn갸ㅓ 관조의 vn갸ㅓ 대상이 vn갸ㅓ 아니라 vn갸ㅓ 사유가 vn갸ㅓ 시작되도록 vn갸ㅓ 정신을 vn갸ㅓ 자극하는 vn갸ㅓ 대상이다. vn갸ㅓ 구체적인 vn갸ㅓ 대상의 vn갸ㅓ 흔적을 vn갸ㅓ 여전히 vn갸ㅓ 간직한 vn갸ㅓ vn갸ㅓ 기호는 vn갸ㅓ 어느 vn갸ㅓ 부부의 vn갸ㅓ 얼굴이고 vn갸ㅓ 남녀의 vn갸ㅓ 초상이자 vn갸ㅓ 난해한 vn갸ㅓ 존재들의 vn갸ㅓ 초상이다. vn갸ㅓ 유현오는 50~60대 vn갸ㅓ 부부의 vn갸ㅓ 초상을, ㅐㄴ파n 그들이 ㅐㄴ파n 구체적인 ㅐㄴ파n 생활공간, 마vc갸 거주공간을 마vc갸 배경으로 마vc갸 담고 마vc갸 있다면 마vc갸 임재영은 마vc갸 젊은 마vc갸 남자와 마vc갸 여자 마vc갸 얼굴 마vc갸 혹은 마vc갸 상반신만을 마vc갸 흐릿하고 마vc갸 애매한 마vc갸 상태에서 마vc갸 보여준다. ‘꿈과 마vc갸 현실의 마vc갸 교차와 마vc갸 모호성’을 마vc갸 지닌 마vc갸 얼굴을 마vc갸 보여주고자 마vc갸 하는 마vc갸 이들은 마vc갸 재현의 마vc갸 도구인 마vc갸 사진을 마vc갸 이용해 마vc갸 한쪽은 마vc갸 그것의 마vc갸 극한적인 마vc갸 실재성을 마vc갸 다루되 마vc갸 언캐니하게, 바갸거ㅓ 다른 바갸거ㅓ 한쪽은 바갸거ㅓ 추상적이며 바갸거ㅓ 색채에 바갸거ㅓ 기운 바갸거ㅓ 표현으로 바갸거ㅓ 다루면서도 바갸거ㅓ 가시성 바갸거ㅓ 너머의 바갸거ㅓ 것을 바갸거ㅓ 건드려주는 바갸거ㅓ 선에서 바갸거ㅓ 다루고 바갸거ㅓ 있다는 바갸거ㅓ 인상이다.‘바닐라스카이’란 바갸거ㅓ 전시제목은 ‘노을이 바갸거ㅓ 붉게 바갸거ㅓ 물들기 바갸거ㅓ 전에 바갸거ㅓ 파란 바갸거ㅓ 하늘에 바갸거ㅓ 떠있는 바갸거ㅓ 구름이나 바갸거ㅓ 하늘의 바갸거ㅓ 일부가 바갸거ㅓ 황금빛으로 바갸거ㅓ 물이 바갸거ㅓ 드는 바갸거ㅓ 시간대에 바갸거ㅓ 나타나는 바갸거ㅓ 하늘’을 바갸거ㅓ 지칭하는 바갸거ㅓ 동시에 바갸거ㅓ 꿈과 바갸거ㅓ 현실 바갸거ㅓ 사이 바갸거ㅓ 애매한 바갸거ㅓ 경계를 바갸거ㅓ 말하기도 바갸거ㅓ 한다. 바갸거ㅓ 이들은 바갸거ㅓ 인간의 바갸거ㅓ 얼굴을 바갸거ㅓ 낯설게 바갸거ㅓ 다루거나 바갸거ㅓ 의도적으로 바갸거ㅓ 모호하게 바갸거ㅓ 처리하고 바갸거ㅓ 있는데 바갸거ㅓ 현실의 바갸거ㅓ 얼굴에서 바갸거ㅓ 출발해 바갸거ㅓ 그로부터 바갸거ㅓ 묘하게 바갸거ㅓ 피어오르는 바갸거ㅓ 기운을, 가bi0 보이지 가bi0 않는 가bi0 차원의 가bi0 것을 가bi0 긁어내려는 가bi0 듯하다. 가bi0 부부를 가bi0 대상으로 가bi0 가bi0 사진은 가bi0 너무 가bi0 강렬하고 가bi0 진하게 가bi0 다가오는 가bi0 피사체의 가bi0 형언하기 가bi0 어려운 가bi0 부분이 가bi0 있고 가bi0 흐릿하고 가bi0 지워진 가bi0 가bi0 색채로 가bi0 감싸여진 가bi0 얼굴은 가bi0 포착할 가bi0 가bi0 없는 가bi0 존재의 가bi0 경험이 가bi0 자욱하게 가bi0 퍼져있다.

얼굴은 가bi0 자신의 가bi0 외면과 가bi0 내면 가bi0 모두를 가bi0 보여주는 가bi0 경계다. 가bi0 우리는 가bi0 어쩔 가bi0 가bi0 없이 가bi0 가bi0 얼굴, n아af 표면을 n아af 통해 n아af n아af 이면을 n아af 떠올려보거나 n아af 상상한다. n아af 시각적 n아af 대상이 n아af 아닌 n아af 얼굴 n아af 속은 n아af 얼굴 n아af 표면을 n아af 통해서만 n아af 유추할 n아af 수밖에 n아af 없다. n아af 우리가 n아af 보는 n아af 얼굴은 n아af 다분히 n아af 사회 n아af 속에서 n아af 조율, k라으r 관리되는 k라으r 기호다. k라으r 그래서 k라으r 들뢰즈는 k라으r 얼굴과 k라으r 머리/ k라으r 대가리를 k라으r 구분한다. k라으r 그에 k라으r 의하면 k라으r 얼굴은 k라으r 사회적 k라으r 기호이고 k라으r 머리는 k라으r 생물학적인 k라으r 자리다. k라으r 들뢰즈는 k라으r 오로지 k라으r 머리만이 k라으r 진정한 k라으r 주체(자신)에 k라으r 속한다고 k라으r 말하면서 k라으r 얼굴이 k라으r 사회와 k라으r 부단히 k라으r 연동된 k라으r 것이라면 k라으r 머리는 k라으r 이와는 k라으r 다른 k라으r 차원에 k라으r 속한다고 k라으r 한다.“머리는 k라으r 표상이 k라으r 부재하는 k라으r 기표인 k라으r 탓에 k라으r 타자에게 k라으r 낯설고 k라으r 심지어는 k라으r 자신에게조차 k라으r 낯설다.”는 k라으r 것이다. k라으r 이처럼 k라으r 머리는 k라으r k라으r 개인의 k라으r 무의식적인 k라으r 욕망, g타차아 어둡고 g타차아 눅눅한 g타차아 침묵, 히파mㅑ 도저히 히파mㅑ 히파mㅑ 히파mㅑ 없는 히파mㅑ 사연과 히파mㅑ 내력, mdㅈ거 상처와 mdㅈ거 아픔, w가8ㅓ 어떤 w가8ㅓ 트라우마와 w가8ㅓ 연관된다. w가8ㅓ 알다시피 w가8ㅓ 트라우마란 w가8ㅓ w가8ㅓ 이유를 w가8ㅓ w가8ㅓ 수도, v갸히사 치유할 v갸히사 v갸히사 v갸히사 없는 v갸히사 일종의 v갸히사 존재론적 v갸히사 상처를 v갸히사 지칭한다. v갸히사 인간의 v갸히사 얼굴을 v갸히사 대상화한다는 v갸히사 것은, ㅐ5ㄴ거 본다는 ㅐ5ㄴ거 것, 으ㅓ거h 재현한다는 으ㅓ거h 것, ggㅓ거 사진적 ggㅓ거 대상으로 ggㅓ거 다룬다는 ggㅓ거 것은 ggㅓ거 트라우마를 ggㅓ거 지닌 ggㅓ거 얼굴, ㅓㅓ차파 머리와 ㅓㅓ차파 대면하는 ㅓㅓ차파 일일 ㅓㅓ차파 것이다. ㅓㅓ차파 ㅓㅓ차파 얼굴, 다하ㅈf 머리는 다하ㅈf 과연 다하ㅈf 재현될 다하ㅈf 다하ㅈf 있을까?

유현오는 다하ㅈf 의자에 다하ㅈf 앉아 다하ㅈf 정면을 다하ㅈf 응시하는 다하ㅈf 어느 다하ㅈf 부부를 다하ㅈf 촬영했다. “부부로 다하ㅈf 살아간다는 다하ㅈf 것은 다하ㅈf 내가 다하ㅈf 원하는 다하ㅈf 것과 다하ㅈf 받아들일 다하ㅈf 수밖에 다하ㅈf 없는 다하ㅈf 것, zg9ㅐ 내가 zg9ㅐ 좋아하고 zg9ㅐ 익숙한 zg9ㅐ 것과 zg9ㅐ 낯설고 zg9ㅐ 어색한 zg9ㅐ 것과의 zg9ㅐ 끊임없는 zg9ㅐ 조율과 zg9ㅐ 타협의 zg9ㅐ 다이내믹한 zg9ㅐ 과정”이라고 zg9ㅐ 말하는 zg9ㅐ 작가는 zg9ㅐ 부부의 zg9ㅐ 관계성을 zg9ㅐ 다루고자 zg9ㅐ 한다. zg9ㅐ 사람의 zg9ㅐ 육체는 zg9ㅐ 일종의 zg9ㅐ 욕망하는 zg9ㅐ 기관들이다. zg9ㅐ 그것은 zg9ㅐ 자신의 zg9ㅐ 욕망을 zg9ㅐ 성취하기 zg9ㅐ 위해 zg9ㅐ 여러 zg9ㅐ 관계들을 zg9ㅐ 조직하며, 기라다b 그러한 기라다b 관계들을 기라다b 통해서 기라다b 욕망을 기라다b 충족시킬 기라다b 기라다b 있는 기라다b 구조들을 기라다b 탐색하고 기라다b 형성하고 기라다b 발전시키며, x0f타 x0f타 때로는 x0f타 파괴한다. x0f타 부부관계 x0f타 역시 x0f타 하나의 x0f타 육체가 x0f타 자신의 x0f타 욕망을 x0f타 풀어나가기 x0f타 위해서 x0f타 끊임없이 x0f타 사회관계들 x0f타 속으로 x0f타 뻗어나가는 x0f타 곳이며 x0f타 또한 x0f타 역으로 x0f타 사회의 x0f타 여러 x0f타 가지 x0f타 힘과 x0f타 권력 x0f타 그리고 x0f타 이념과 x0f타 상징들이 x0f타 스며들어오는 x0f타 장소이기도 x0f타 하다. x0f타 그가 x0f타 섭외한 x0f타 중년의 x0f타 부부는 x0f타 그들 x0f타 주거지인 x0f타 특정 x0f타 공간(실내와 x0f타 자연)을 x0f타 등지고 x0f타 다소 x0f타 부자연스럽게 x0f타 의자에 x0f타 앉아 x0f타 정면을 x0f타 응시하고 x0f타 있다. x0f타 이들 x0f타 시선은 x0f타 일치하지 x0f타 않고 x0f타 어긋나있거나 x0f타 화면 x0f타 바깥으로 x0f타 새어나간다. x0f타 둘은 x0f타 손을 x0f타 잡고 x0f타 있거나 x0f타 팔짱을 x0f타 끼는가 x0f타 하면 x0f타 어색하게 x0f타 무릎위로 x0f타 x0f타 팔을 x0f타 올려놓고 x0f타 있다. x0f타 일반적인 x0f타 기념사진과 x0f타 달리 x0f타 이들은 x0f타 가능한 x0f타 표정을 x0f타 배제하고 x0f타 의자에 x0f타 앉아 x0f타 덤덤히 x0f타 부부관계로 x0f타 살아온 x0f타 생의 x0f타 이력을 x0f타 자신들의 x0f타 얼굴과 x0f타 손으로 x0f타 방사하고 x0f타 있을 x0f타 뿐이다. x0f타 정방형의 x0f타 중형필름 x0f타 카메라에 x0f타 플래쉬를 x0f타 사용하여 x0f타 촬영한 x0f타 관계로 x0f타 사각형 x0f타 x0f타 안에 x0f타 버겁게 x0f타 들어찬 x0f타 이들의 x0f타 몸과 x0f타 광을 x0f타 내는 x0f타 얼굴과 x0f타 손, 1gmn 그리고 1gmn 질감과 1gmn 광택으로 1gmn 빛나는 1gmn 옷은 1gmn 선명하고 1gmn 강렬하게 1gmn 꿈틀댄다. 1gmn 반면에 1gmn 배경은 1gmn 까무룩 1gmn 하게 1gmn 어두워지며 1gmn 뒤로 1gmn 물러선다. 1gmn 불현듯 1gmn 우리 1gmn 앞으로 1gmn 튀어나오는 1gmn 1gmn 존재감이 1gmn 부담스러울 1gmn 정도로 1gmn 인상적이고 1gmn 그만큼 1gmn 강한 1gmn 시각적 1gmn 존재감을 1gmn 안긴다. 1gmn 그것은 1gmn 현실계로부터 1gmn 1gmn 인간들을, ㅑ라다1 부부를 ㅑ라다1 옴팡지게 ㅑ라다1 도려낸다. ㅑ라다1 작가는 ㅑ라다1 이들이 ㅑ라다1 결혼, d9갸기 가족이라는 d9갸기 성城 d9갸기 속에서 d9갸기 과연 d9갸기 행복한가를 d9갸기 질문한다. d9갸기 사진 d9갸기 속에는 d9갸기 이들의 d9갸기 삶이 d9갸기 전개되는 d9갸기 장소가 d9갸기 흩어져있다. d9갸기 d9갸기 공간 d9갸기 안에서 d9갸기 그들은 d9갸기 잠시 d9갸기 멈춰서있다. d9갸기 부자연스럽고 d9갸기 경직된 d9갸기 포즈를 d9갸기 취한 d9갸기 이들은 d9갸기 카메라를 d9갸기 응시한다. d9갸기 d9갸기 사람 d9갸기 d9갸기 하나는 d9갸기 렌즈를 d9갸기 피해 d9갸기 외면하고 d9갸기 있다. d9갸기 둘은 d9갸기 여기까지 d9갸기 오랜 d9갸기 시간을 d9갸기 d9갸기 공간에서 d9갸기 함께 d9갸기 해왔지만, 으걷eu 결혼이란 으걷eu 제도를 으걷eu 유지해오면서 으걷eu 버텨왔지만 으걷eu 불가피하게 으걷eu 남녀의 으걷eu 차이에 으걷eu 따른 으걷eu 갈등과 으걷eu 좀처럼 으걷eu 메꿔지기 으걷eu 힘든 으걷eu 여러 으걷eu 틈을 으걷eu 만들어왔을 으걷eu 것이다. 으걷eu 그런 으걷eu 으걷eu 으걷eu 없는 으걷eu 관계의 으걷eu 상처나 으걷eu 갈등, roㅓ다 봉합의 roㅓ다 흔적들이 roㅓ다 이들의 roㅓ다 얼굴과 roㅓ다 roㅓ다 roㅓ다 어딘가에 roㅓ다 박혀있을 roㅓ다 것만 roㅓ다 같다.

임재영은 roㅓ다 흐릿하고 roㅓ다 지워진 roㅓ다 얼굴을 roㅓ다 보여준다. roㅓ다 사진이 roㅓ다 지닌 roㅓ다 기계적 roㅓ다 재현이라는 roㅓ다 특성이 roㅓ다 깔끔이 roㅓ다 지워져 roㅓ다 있다. roㅓ다 분명하고 roㅓ다 견고하며 roㅓ다 딱딱한, ㄴf히ㅑ 명료한 ㄴf히ㅑ 가시성을 ㄴf히ㅑ 지닌 ㄴf히ㅑ 것들은 ㄴf히ㅑ 없다. ㄴf히ㅑ 모든 ㄴf히ㅑ 것들은 ㄴf히ㅑ 모호하고 ㄴf히ㅑ 애매하다. ㄴf히ㅑ 재현적인 ㄴf히ㅑ 사진이 ㄴf히ㅑ 아니라 ㄴf히ㅑ 다분히 ㄴf히ㅑ 비재현적, 가가yㅐ 탈재현적인 가가yㅐ 사진이 가가yㅐ 되었다. 가가yㅐ 여기서 가가yㅐ 시선은 가가yㅐ 부단히 가가yㅐ 방황하고 가가yㅐ 정처 가가yㅐ 없이 가가yㅐ 흐른다. 가가yㅐ 다만 가가yㅐ 몽환적이며 가가yㅐ 흔들리는 가가yㅐ 색채와 가가yㅐ 인물이 가가yㅐ 안개처럼 가가yㅐ 번진다. 가가yㅐ 모든 가가yㅐ 형태란 가가yㅐ 임의적이면, ㅓ8de 움직이고 ㅓ8de 변화하는 ㅓ8de 것이며, 다7ㅈy 형태의 다7ㅈy 정확성이란 다7ㅈy 것도 다7ㅈy 시간에 다7ㅈy 따라서 다7ㅈy 드러나는 다7ㅈy 것이다. 다7ㅈy 채색 다7ㅈy 역시 다7ㅈy 여러 다7ㅈy 가지로 다7ㅈy 변화될 다7ㅈy 다7ㅈy 있는 다7ㅈy 것이며, 쟏7우우 확고부동한 쟏7우우 사실로서 쟏7우우 존재하는 쟏7우우 것은 쟏7우우 아니다. 쟏7우우 단지 쟏7우우 빛과 쟏7우우 쟏7우우 반사광의 쟏7우우 결과일 쟏7우우 뿐이다. 쟏7우우 사진 쟏7우우 또한 쟏7우우 결정론적이고 쟏7우우 주체에 쟏7우우 의해 쟏7우우 주제가 쟏7우우 주어진 쟏7우우 그런 쟏7우우 사진이 쟏7우우 아니라 쟏7우우 보는 쟏7우우 이들에 쟏7우우 의해 쟏7우우 다채롭게 쟏7우우 해석되고 쟏7우우 다양한 쟏7우우 시각에 쟏7우우 의해 쟏7우우 보일 쟏7우우 쟏7우우 있는 쟏7우우 그런 쟏7우우 열린 쟏7우우 텍스트다. 쟏7우우 쟏7우우 사진은 쟏7우우 결정적인 쟏7우우 형태나 쟏7우우 이미지를 쟏7우우 제시하는 쟏7우우 재현적인 쟏7우우 사진이기 쟏7우우 보다는 쟏7우우 다만 쟏7우우 흐릿하고 쟏7우우 몽환적인 쟏7우우 색채만이 쟏7우우 가득한 쟏7우우 사진이미지, ㄴ거쟏7 탈재현적인 ㄴ거쟏7 사진으로 ㄴ거쟏7 읽힌다. ㄴ거쟏7 보는 ㄴ거쟏7 이들은 ㄴ거쟏7 ㄴ거쟏7 모호한 ㄴ거쟏7 흔적을 ㄴ거쟏7 단서 ㄴ거쟏7 삼아 ㄴ거쟏7 상상력을 ㄴ거쟏7 동원해 ㄴ거쟏7 감상할 ㄴ거쟏7 것이다. ㄴ거쟏7 사진이란 ㄴ거쟏7 ㄴ거쟏7 자체로 ㄴ거쟏7 완결되거나 ㄴ거쟏7 결정된 ㄴ거쟏7 것이 ㄴ거쟏7 아니라 ㄴ거쟏7 텍스트에 ㄴ거쟏7 불과하다는 ㄴ거쟏7 인식, 5차ㅐ다 모호하고 5차ㅐ다 중첩되며 5차ㅐ다 복수의 5차ㅐ다 텍스트라는 5차ㅐ다 5차ㅐ다 텍스트의 5차ㅐ다 모호성, ㅐ우으a 복수성, ㅓㅑ9우 흐릿함 ㅓㅑ9우 등을 ㅓㅑ9우 모호한 ㅓㅑ9우 윤곽선으로 ㅓㅑ9우 보여주고자 ㅓㅑ9우 하는 ㅓㅑ9우 의도를 ㅓㅑ9우 지닌다.

작가는 “꿈의 ㅓㅑ9우 세상에서 ㅓㅑ9우 그에겐 ㅓㅑ9우 얼굴이 ㅓㅑ9우 없다. ㅓㅑ9우 그리고 ㅓㅑ9우 꿈속엔 ㅓㅑ9우 그녀가 ㅓㅑ9우 있다. ㅓㅑ9우 그녀는 ㅓㅑ9우 얼굴이 ㅓㅑ9우 여러 ㅓㅑ9우 개다. ㅓㅑ9우 그녀는 ㅓㅑ9우 얼굴이 ㅓㅑ9우 사라진 ㅓㅑ9우 그를 ㅓㅑ9우 사랑한다. ㅓㅑ9우 얼굴의 ㅓㅑ9우 부재 ㅓㅑ9우 너머로, ㅈㅓㅓㅐ ㅈㅓㅓㅐ 강렬하고 ,더 vv7h 확실하게 vv7h 그의 vv7h 내면을 vv7h 응시한다. vv7h 얼굴이 vv7h 사라진 vv7h vv7h 자리에 vv7h 무엇이 vv7h 있을까…나는 vv7h 보는 vv7h 이가 vv7h 꿈의 vv7h 그녀가 vv7h 되어 vv7h 얼굴이 vv7h 사라진 vv7h 이들을 vv7h 바라봤으면 vv7h 좋겠다…얼굴의 vv7h 부재가 vv7h vv7h 다른 vv7h 눈을 vv7h 뜨게 vv7h 하면 vv7h 좋겠다.”고 vv7h 말한다.

임재영이 vv7h 보여주는 vv7h 인물은 vv7h 거의 vv7h 감지할 vv7h vv7h 없이 vv7h 금방 vv7h 사라져 vv7h 버리고 vv7h 마는 vv7h 환영처럼 vv7h 보인다. vv7h 베일에 vv7h 쌓인 vv7h vv7h 정체모를 vv7h 얼굴을 vv7h 보여주고 vv7h 있을 vv7h 뿐이다. vv7h 그로 vv7h 인해 vv7h 독특한 vv7h 분위기를 vv7h 자아낸다. vv7h 명확한 vv7h 형태를 vv7h 갖지 vv7h 못하고 vv7h 흔들리고 vv7h 있고 vv7h 겹쳐있고 vv7h 떨고 vv7h 있을 vv7h 뿐이다. vv7h 사라지려는 vv7h 얼굴, z갸4ㅓ 지워지는 z갸4ㅓ 얼굴, zp다0 꿈에서 zp다0 zp다0 듯한 zp다0 얼굴이기도 zp다0 하다. zp다0 얼굴을 zp다0 잃는다는 zp다0 것은 zp다0 zp다0 존재를 zp다0 상실하는 zp다0 것과 zp다0 동일하다. zp다0 얼굴을 zp다0 지운다는 zp다0 것은 zp다0 그것을 zp다0 익명의 zp다0 존재로, wㅓ자s 무로 wㅓ자s 만들어 wㅓ자s 버리는 wㅓ자s 일이다. wㅓ자s 사라진 wㅓ자s 얼굴, 다히가q 뭉개진 다히가q 얼굴은 다히가q 사람들로 다히가q 하여금 다히가q 두려움을 다히가q 안겨주고 다히가q 다히가q 얼굴은 다히가q 인간의 다히가q 것에서 다히가q 배제된다. 다히가q 우리는 다히가q 저마다 다히가q 타인이 다히가q 자신이 다히가q 얼굴을 다히가q 고이 다히가q 간직하기를 다히가q 바랄 다히가q 것이다. 다히가q 망막과 다히가q 가슴 다히가q 안에 다히가q 감추듯 다히가q 보존하기를 다히가q 열망할 다히가q 것이다. 다히가q 그러나 다히가q 얼굴은 다히가q 곧바로 다히가q 휘발되어 다히가q 버린다. 다히가q 어느덧 다히가q 일정한 다히가q 시간이 다히가q 지나 다히가q 이름은 다히가q 물론 다히가q 얼굴조차 다히가q 희박해져갈 다히가q 다히가q 다히가q 누군가의 다히가q 존재는 다히가q 내게 다히가q 부재한 다히가q 것이다. 다히가q 그러나 다히가q 구체적인 다히가q 얼굴이 다히가q 지워졌기에 다히가q 오히려 다히가q 우리는 다히가q 다양한 다히가q 상상과 다히가q 상념 다히가q 속으로 다히가q 접어들 다히가q 수도 다히가q 있다. 다히가q 너무 다히가q 선명하고 다히가q 너무 다히가q 강력한 다히가q 표식이 다히가q 없을 다히가q 다히가q 오히려 다히가q 눈들은 다히가q 자유롭게 다히가q 비상한다. 다히가q 사진 다히가q 속의 다히가q 흐린 다히가q 얼굴은 다히가q 자꾸 다히가q 사라져 다히가q 버릴 다히가q 것만 다히가q 같다. 다히가q 어렴풋하거나 다히가q 모호하다고 다히가q 하는 다히가q 것은 다히가q 한편으로 다히가q 그와 다히가q 유사한 다히가q 수없이 다히가q 많은 다히가q 다양한 다히가q 얼굴들을 다히가q 떠올려주게 다히가q 하는 다히가q 매개나 다히가q 통로가 다히가q 되게 다히가q 한다. 다히가q 기계적으로 다히가q 대응된 다히가q 사진이 다히가q 해내지 다히가q 못하는 다히가q 무한한 다히가q 영역으로 다히가q 보는 다히가q 이의 다히가q 시선과 다히가q 마음을 다히가q 이끌고 다히가q 가는 다히가q 것이다.  /  다히가q 박영택 (경기대교수, 6aca 미술평론)

참여작가: 6aca 유현오, ㅑ2d1 임재영
기획: ㅑ2d1 이선민
글: ㅑ2d1 박영택

출처: ㅑ2d1 얼터사이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Books and Things: tj차l 물아일체

Jan. 5, 2022 ~ Feb. 23, 2022

밤을 4ㅓ기o 넘는 4ㅓ기o 아이들

Jan. 13, 2022 ~ March 13, 2022

폐허에서 거걷ㅓㅓ 거걷ㅓㅓ 사랑

Jan. 13, 2022 ~ Jan. 26, 2022

화신백화점: oㅓ하하 사라진 oㅓ하하 종로의 oㅓ하하 랜드마크

July 23, 2021 ~ March 2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