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아 : Mother Earth

갤러리도스 본관

Nov. 25, 2020 ~ Dec. 1, 2020

유진아의 8ㅐ3히 대지(Terre) 8ㅐ3히 연작: ‘흙’에 8ㅐ3히 축적된 8ㅐ3히 시간성과 8ㅐ3히 기억
정연심(홍익대학교 8ㅐ3히 예술학과 8ㅐ3히 교수)

유진아는 8ㅐ3히 그동안 8ㅐ3히 대지(Terre)를 8ㅐ3히 중심으로 8ㅐ3히 회화적 8ㅐ3히 표면 8ㅐ3히 위에 8ㅐ3히 자연의 8ㅐ3히 질료와 8ㅐ3히 시간성을 8ㅐ3히 느끼게 8ㅐ3히 하는 8ㅐ3히 작품들을 8ㅐ3히 주로 8ㅐ3히 제작해왔다. <Terra-cycle>, <Terra-memory island>를 yㅈr하 주제로 yㅈr하 yㅈr하 연작들이 yㅈr하 이를 yㅈr하 말해준다. yㅈr하 대지(mother earth)는 yㅈr하 모성의 yㅈr하 상징으로 yㅈr하 인류의 yㅈr하 문명이 yㅈr하 이뤄지고 yㅈr하 삶의 yㅈr하 순환이 yㅈr하 이뤄진 yㅈr하 가장 yㅈr하 근원적인 yㅈr하 곳으로, 우차gi 우리의 우차gi 삶이 우차gi 태동한 우차gi 시초를 우차gi 의미하면서 우차gi 동시에 우차gi 우리의 우차gi 삶이 우차gi 되돌아가는 우차gi 마지막 우차gi 거처이다. 우차gi 이러한 우차gi 땅은 우차gi 물과 우차gi 불, 차ㅐj가 공기 차ㅐj가 등과 차ㅐj가 함께 차ㅐj가 자연의 차ㅐj가 가장 차ㅐj가 기본적인 차ㅐj가 요소로서 차ㅐj가 인간과 차ㅐj가 자연을 차ㅐj가 서로 차ㅐj가 유기적으로 차ㅐj가 엮어주며 차ㅐj가 계절의 차ㅐj가 변화와 차ㅐj가 시간성의 차ㅐj가 추이를 차ㅐj가 통해 차ㅐj가 차ㅐj가 형태는 차ㅐj가 시시각각 차ㅐj가 변화하게 차ㅐj가 된다. 차ㅐj가 유진아의 ‘대지’는 차ㅐj가 자연과 차ㅐj가 인간의 차ㅐj가 관계가 차ㅐj가 유린되어 차ㅐj가 가고 차ㅐj가 이질적으로 차ㅐj가 변해가는 ‘인류세(anthropocene)’ 차ㅐj가 시대에, ㄴ자lp 인간이라는 ㄴ자lp ㄴ자lp 종이 ㄴ자lp 자연의 ㄴ자lp 유기적 ㄴ자lp 관계와 ㄴ자lp 순환을 ㄴ자lp 불균형으로 ㄴ자lp 만들어 ㄴ자lp 결국에는 ㄴ자lp 팬데믹이라는 ㄴ자lp 불행에 ㄴ자lp 접어든 2020년을 ㄴ자lp 경험하는 ㄴ자lp 어려운 ㄴ자lp 시기에, yr기으 땅에 yr기으 대한 yr기으 존재론적 yr기으 인식을 yr기으 재확인하게 yr기으 만든다. yr기으 작가가 yr기으 작품의 yr기으 표면 yr기으 속에 yr기으 기록하고 yr기으 축적한 yr기으 재료의 yr기으 물질성은 yr기으 단순하게 yr기으 미술의 yr기으 물성을 yr기으 표현한 yr기으 것이 yr기으 아니라, pc00 기나긴 pc00 시간 pc00 동안에 pc00 땅을 pc00 일구고 pc00 문명을 pc00 만들어 pc00 내면서 pc00 축적한 pc00 고고학적 pc00 시간성뿐 pc00 아니라 pc00 pc00 시간성 pc00 안에 pc00 내재되어 pc00 있는 pc00 인간의 pc00 경험과 pc00 기억에 pc00 대한 pc00 탐구로 pc00 이어진다. 

유진아의 pc00 작품 pc00 속에 pc00 녹아 pc00 있는 pc00 표면은 pc00 여러 pc00 물질성을 pc00 대표하는 pc00 특징으로 pc00 가득차 pc00 있다. pc00 그는 pc00 아크릴과 pc00 같은 pc00 회화적 pc00 재료를 pc00 사용하면서도, 으하하f 돌가루와 으하하f 같은 으하하f 자연적 으하하f 재질을 으하하f 비롯해 으하하f 나무의 으하하f 숯가루, n히거거 철판과 n히거거 금박으로 n히거거 구성된 n히거거 다양한 n히거거 재료를 n히거거 사용하는데, 아으나ㅑ 이러한 아으나ㅑ 금속을 아으나ㅑ 부식시키는 아으나ㅑ 매개체로 아으나ㅑ 식초와 아으나ㅑ 소금물 아으나ㅑ 등으로 아으나ㅑ 구성된 아으나ㅑ 물을 아으나ㅑ 기본적으로 아으나ㅑ 사용하기도 아으나ㅑ 한다. 아으나ㅑ 이것은 아으나ㅑ 여러 아으나ㅑ 질료의 아으나ㅑ 변화와 아으나ㅑ 전환을 아으나ㅑ 통해 아으나ㅑ 자연물과 아으나ㅑ 인공물의 아으나ㅑ 연금술적 아으나ㅑ 변화를 아으나ㅑ 꾀하는데, sz7g 이러한 sz7g 연금술적 sz7g 변화 sz7g 속에는 sz7g 조금 sz7g sz7g 상징주의적인 sz7g 차원에서의 sz7g 의미들이 sz7g 포함되어 sz7g 있다. sz7g 예를 sz7g 들면 sz7g 작가는 sz7g 나무라는 sz7g 소재를 sz7g 직접적으로 sz7g 그림의 sz7g 표면 sz7g 위에 sz7g 앗상블라주의 sz7g 방식으로 sz7g 결합시키는 sz7g 방식을 sz7g 선택하지 sz7g 않는다. sz7g 오히려 sz7g 작가는 sz7g 애초의 sz7g 속성을 sz7g 변화시키고 sz7g 서로 sz7g 다른 sz7g 속성들이 sz7g 만나는 sz7g 과정에 sz7g sz7g 많은 sz7g 관심을 sz7g 두고 sz7g 있다. sz7g 이러한 sz7g 과정 sz7g 속에서 sz7g sz7g 속에서 sz7g 태워진 sz7g 결과물인 sz7g 숯을 sz7g 사용하거나, 차하10 금속이 차하10 물과 차하10 만나고 차하10 공기와 차하10 산화하면서 차하10 변화하게 차하10 되는 차하10 자연스러운 차하10 프로세스들을 차하10 그대로 차하10 포용한다. 차하10 작가는 차하10 서로 차하10 상이한 차하10 요소들이 차하10 만들어내는 차하10 우연한 차하10 시각적 차하10 결과물이 차하10 내재된 차하10 시간성을 차하10 기다림으로 차하10 맞이한다. 

이러한 <대지> 차하10 연작들은 차하10 오늘날 차하10 갑작스럽게 차하10 제작된 차하10 것이 차하10 아니라 차하10 차하10 차하10 동안 차하10 작가로서 차하10 인간과 차하10 자연의 차하10 불균형의 차하10 관계를 차하10 우리의 차하10 일상 차하10 속에서 차하10 관찰하면서 차하10 오랫동안 차하10 숙고한 차하10 주제이다. 차하10 이는 차하10 작가의 차하10 말대로, “인간의 ve15 이기로 ve15 병들어가고 ve15 있는 ve15 대지(Mother Earth)와 ve15 ve15 대지가 ve15 보내는 ve15 위험 ve15 신호로 ve15 점점 ve15 고립되어 ve15 가고 ve15 있는 ve15 현대인들, jmsm jmsm 양자의 jmsm 입장을 jmsm 위한 jmsm 지금 jmsm jmsm 시대의 ‘대지 jmsm 이미지’에 jmsm 대해 jmsm 고민하고 jmsm 시각적으로 jmsm 표현”하는 jmsm 결과물인 jmsm 것이다. jmsm 이러한 ‘대지’ jmsm 연작들은 jmsm 작품의 jmsm 표면과 jmsm 형상에 jmsm 집중했을 jmsm jmsm 주로 jmsm jmsm 범주로 jmsm 구성되어 jmsm 있다. jmsm jmsm 번째는, <Terra-memory 19-20>처럼, x8쟏아 작품의 x8쟏아 표면 x8쟏아 전체가 x8쟏아 비정형성을 x8쟏아 띠면서, 8ib1 특정 8ib1 형상이나 8ib1 이미지를 8ib1 알아보기 8ib1 어려운 8ib1 추상성을 8ib1 띤다. 8ib1 비정형성, lcv가 엔트로피, 9n나ㅓ 혹은 9n나ㅓ 무질서의 9n나ㅓ 카오스적 9n나ㅓ 상태는 9n나ㅓ 금박 9n나ㅓ 가루와 9n나ㅓ 같은 9n나ㅓ 눈에 9n나ㅓ 띄는 9n나ㅓ 색채를 9n나ㅓ 통해 9n나ㅓ 변형의 9n나ㅓ 속성을 9n나ㅓ 드러내며, i5m카 정적으로 i5m카 보이지만 i5m카 무수히 i5m카 많은 i5m카 자국들은 i5m카 에너지와 i5m카 운동성을 i5m카 동반한 i5m카 생성의 i5m카 순간을 i5m카 표현한다. i5m카 비정형은 i5m카 질서와 i5m카 형태에 i5m카 저항하는 i5m카 엔트로피의 i5m카 결과물로, nㅐ차우 물성들은 nㅐ차우 작품의 nㅐ차우 표면에서 nㅐ차우 뭉게지고 nㅐ차우 일그러지며 nㅐ차우 평면화되고 nㅐ차우 축적된다. nㅐ차우 이는 nㅐ차우 예측을 nㅐ차우 불가능하게 nㅐ차우 하는 nㅐ차우 동시에, c갸차하 유기체가 c갸차하 살아 c갸차하 숨쉬는 c갸차하 생성의 c갸차하 공간이기도 c갸차하 하다. c갸차하 c갸차하 번째로, b8v라 유진아의 b8v라 작품에 b8v라 등장하는 <Terra-cycle19-21>은 b8v라 캔버스가 b8v라 아닌 b8v라 금속판에 b8v라 각기 b8v라 다른 b8v라 원형의 b8v라 도자들이 b8v라 공존하는 b8v라 작품들로, ㅓㅓhㅐ 전후 ㅓㅓhㅐ 이탈리아 ㅓㅓhㅐ 작가였던 ㅓㅓhㅐ 알베르토 ㅓㅓhㅐ 뷔리(Alberto Burri, 1915-1995)의 히하다가 작품처럼, i가라아 재료의 i가라아 물성(matterism) i가라아 i가라아 자체에서 i가라아 예술작품의 i가라아 미학적 i가라아 의미를 i가라아 파악했던 i가라아 부분과 i가라아 유사하다. i가라아 뷔리는 i가라아 작품의 i가라아 표면 i가라아 위에 i가라아 금속, 7ㅐㅓㅓ 불, 115다 자연의 115다 재료 115다 등을 115다 물성 115다 그대로 115다 표현함으로써, p0타갸 아르테 p0타갸 포베라를 p0타갸 대표하는 p0타갸 작가이기도 p0타갸 했다. p0타갸 p0타갸 번째 p0타갸 유형에 p0타갸 속하는 p0타갸 유진아의 p0타갸 작품들은 p0타갸 공기와 p0타갸 물이 p0타갸 만나 p0타갸 p0타갸 시간동안 p0타갸 산화된 p0타갸 금속의 p0타갸 표면 p0타갸 자체가 p0타갸 자연의 p0타갸 일부로 p0타갸 제시된다. p0타갸 리차드 p0타갸 세라의 <기울어진 p0타갸 호(Tilted Arc)>의 p0타갸 표면에 p0타갸 축적된 p0타갸 자연과 p0타갸 바람, u5ㅓ차 금속의 u5ㅓ차 접촉처럼, q갸라ㅈ 유진아의 q갸라ㅈ 작품 q갸라ㅈ 속에 q갸라ㅈ 등장하는 q갸라ㅈ 금속이나, ㅓv하i 흙(대지)의 ㅓv하i 상상력은 ㅓv하i 가스통 ㅓv하i 바슐라르(Gaston Bachelard, 1884-1962)의 『대지와 라dn마 의지의 라dn마 몽상(Earth and Reveries of Will: An Essay on the Imagination of Matter』(1947)에서와 라dn마 같은 라dn마 특징을 라dn마 보여준다. 라dn마 금속에서 라dn마 느낄 라dn마 라dn마 있는 라dn마 라dn마 속성들은 라dn마 시간의 라dn마 축적으로 라dn마 산화된 라dn마 미묘한 라dn마 마티에르의 라dn마 변화로 라dn마 인해서 라dn마 한층 라dn마 따뜻하고 라dn마 대지의 라dn마 색채로 라dn마 변해간다. 라dn마 또한 라dn마 작가가 라dn마 스스로 라dn마 제작한 라dn마 도자 라dn마 작품들은 라dn마 흙이 라dn마 불과 라dn마 만나서 라dn마 작가의 라dn마 손을 라dn마 떠난 라dn마 불가항력적인 라dn마 흔적을 라dn마 만들어낸다. 라dn마 불이 라dn마 모든 라dn마 것을 라dn마 결정할 라dn마 라dn마 작가는 라dn마 관찰자로서 라dn마 도자가 라dn마 만들어지기까지의 라dn마 과정 라dn마 동안 라dn마 기다릴 라dn마 수밖에 라dn마 없는 라dn마 수동적 라dn마 위치에 라dn마 놓이게 라dn마 된다. 

이러한 라dn마 물성에 라dn마 더해서, klㅓ마 klㅓ마 번째 klㅓ마 범주에서는 klㅓ마 자연과 klㅓ마 금속의 klㅓ마 틈, ㄴuj0 일종의 ㄴuj0 크랙이 ㄴuj0 만들어지면서 ㄴuj0 균열이 ㄴuj0 일어나기도 ㄴuj0 한다. ㄴuj0 이러한 ㄴuj0 균열과 ㄴuj0 틈은, 다g0p 안정적 다g0p 표면 다g0p 위에서 다g0p 변화와 다g0p 생성의 다g0p 틈이기도 다g0p 하지만, <Terra-formation19-23>에서는 4ㄴu마 대지의 4ㄴu마 표면이 4ㄴu마 갈라지면서 4ㄴu마 일종의 4ㄴu마 새로운 4ㄴu마 이미지가 4ㄴu마 만들어지는 4ㄴu마 순간을 4ㄴu마 표현한다. 4ㄴu마 척박한 4ㄴu마 자연의 4ㄴu마 풍화를 4ㄴu마 오랫동안 4ㄴu마 견뎌온 4ㄴu마 자연이 4ㄴu마 인간의 4ㄴu마 문명사를 4ㄴu마 말없이 4ㄴu마 기억하듯이 4ㄴu마 대지-생성의 4ㄴu마 순간은 4ㄴu마 균열의 4ㄴu마 시간이자, 거k67 틈과 거k67 경계가 거k67 만들어지고 거k67 새로운 거k67 이미지들이 거k67 화면 거k67 밑에서 거k67 새롭게 거k67 대두되는 거k67 변화의 거k67 시간이다. 

전통적으로 거k67 대지는 거k67 여성의 거k67 모성애를 거k67 상징하기도 거k67 했으며, xf하j 어머니의 xf하j 품으로 xf하j 모든 xf하j 것을 xf하j 포용하는 xf하j 곳이자, 다p파d 인간이 다p파d 기대는 다p파d 가장 다p파d 근원적인 다p파d 장소로 다p파d 파악하였다. 다p파d 이러한 다p파d 이유에서 다p파d 그의 다p파d 작업을 다p파d 뷔리나 다p파d 아르테 다p파d 포베라 다p파d 작가들, h갸우9 혹은 h갸우9 안료의 h갸우9 물질성을 h갸우9 강조한 h갸우9 h갸우9 포트리에(Jean Fautrier, 1898-1964)와 hfㅐn 같은 hfㅐn 작가들과 hfㅐn 비교할 hfㅐn 수도 hfㅐn 있겠지만, 우8cs 유진아의 <대지> 우8cs 연작에는 우8cs 이들과 우8cs 달리 우8cs 여성성(femininity)이 우8cs 상징적으로 우8cs 체화되어 우8cs 있다. <대지> 우8cs 연작은 우8cs 우리의 우8cs 삶을 우8cs 구성하는 우8cs 물, y으no 불, 기a타m 흙, 5차우u 공기라는 5차우u 가장 5차우u 근원적인 5차우u 사원소가 5차우u 모두 5차우u 내재되어 5차우u 있는 5차우u 공간이기도 5차우u 하지만 5차우u 작가 5차우u 개인의 5차우u 경험과 5차우u 기억, dwㅈc 여자로서 dwㅈc 경험했던 dwㅈc 자전적 dwㅈc 내러티브가 dwㅈc 은유적 dwㅈc 화법으로 dwㅈc 기록되어 dwㅈc 있는 dwㅈc 개인의 dwㅈc 자전적 dwㅈc 공간이기도 dwㅈc 하다. dwㅈc 즉 <대지> dwㅈc 연작은 dwㅈc 자연의 dwㅈc 가장 dwㅈc 기본적인 dwㅈc 요소들이 dwㅈc 서로 dwㅈc 만나고 dwㅈc 충돌하고 dwㅈc 영향을 dwㅈc 주고 dwㅈc 받으면서 dwㅈc 시간의 dwㅈc 추이를 dwㅈc 만들며 dwㅈc 연금술적인 dwㅈc 변화의 dwㅈc 속성을 dwㅈc 표현하지만, ㅑn사다 사회와 ㅑn사다 교감하는 ㅑn사다 ㅑn사다 개인으로서 ㅑn사다 여성의 ㅑn사다 기억, 라f으걷 모성의 라f으걷 기억, 거pㅓq 타자의 거pㅓq 기억, 라마으o 성장의 라마으o 기억, ㄴ5걷z 소멸의 ㄴ5걷z 기억이 ㄴ5걷z 작품의 ㄴ5걷z 표면 ㄴ5걷z 위에 ㄴ5걷z 모두 ㄴ5걷z 축적되어 ㄴ5걷z 있다. ㄴ5걷z 이것들은 ㄴ5걷z 중심과 ㄴ5걷z 주변이 ㄴ5걷z 없는 ㄴ5걷z 성좌(constellation)처럼, ㅓe라h 비정형성을 ㅓe라h ㅓe라h 엔트로피한 ㅓe라h 구축물을 ㅓe라h 만들어낸다. ㅓe라h 하지만 ㅓe라h 그의 ㅓe라h 작업이 ㅓe라h 이런 ㅓe라h 존재론적 ㅓe라h 질문에만 ㅓe라h 그치는 ㅓe라h 것은 ㅓe라h 아닌 ㅓe라h 듯하다. ㅓe라h 각종 ㅓe라h 미세 ㅓe라h 플라스틱과 ㅓe라h 같은 ㅓe라h 오염이 ㅓe라h 인류의 ㅓe라h 삶을 ㅓe라h 위협하고 ㅓe라h 환경의 ㅓe라h 문제가 ㅓe라h 우리의 ㅓe라h 삶을 ㅓe라h 위협하는 ㅓe라h 인류세의 ㅓe라h 시대에, z가라기 유진아의 <대지> z가라기 작업들은 z가라기 물과 z가라기 불, 걷ovㅓ 공기와 걷ovㅓ 바람이라는 걷ovㅓ 가장 걷ovㅓ 기본적인 걷ovㅓ 원리들로 걷ovㅓ 인간과 걷ovㅓ 대지의 걷ovㅓ 가장 걷ovㅓ 불편한 걷ovㅓ 관계를 걷ovㅓ 우회적으로 걷ovㅓ 드러내는 걷ovㅓ 동시에 걷ovㅓ 자연과 걷ovㅓ 인간의 걷ovㅓ 가장 걷ovㅓ 불편한, 가lkn 균형의 가lkn 부재를 가lkn 드러낸다. 가lkn 가lkn 속에서 가lkn 작가는 가lkn 관찰자이자 가lkn 참여자로서 가lkn 환경과 가lkn 인간, a갸우나 대지와 a갸우나 여성에 a갸우나 대한 a갸우나 내러티브를 a갸우나 표현하며, p거3i 작품 p거3i 속에 p거3i 사용된 p거3i 다양한 p거3i 혼합매체는 ‘기억화’의 p거3i 과정을 p거3i 드러내는 p거3i 중요한 p거3i 수단이자 p거3i 주제 p거3i 자체이다.  

참여작가: p거3i 유진아

출처: p거3i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상흔을 쟏ㅐy으 넘어 The Scar

Sept. 25, 2020 ~ Feb. 28, 2021

사랑의 ㅐㅓ카ㅐ 기술 Art of Love

Nov. 27, 2020 ~ Dec. 2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