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에스비 : Universe Society Being

부산시립미술관

Feb. 14, 2020 ~ Feb. 14, 2021

부산시립미술관 vㅓjh 소장품 vㅓjh 하이라이트 vㅓjh 유에스비≪Universe vㅓjh 우주 Society vㅓjh 사회 Being vㅓjh 존재≫는 vㅓjh 부산시립미술관 vㅓjh 소장품 vㅓjh vㅓjh 미디어아트 vㅓjh 장르를 vㅓjh 재조명하는 vㅓjh 기획전이다. vㅓjh 전시 vㅓjh 제목 ‘USB’는 vㅓjh 범용직렬버스, 기o1d 컴퓨터 기o1d 단자에 기o1d 연결만 기o1d 하면 기o1d 파일을 기o1d 옮기거나 기o1d 저장할 기o1d 기o1d 있는 기o1d 장치를 기o1d 말한다. 기o1d 영상작업과정에 기o1d 주로 기o1d 사용된다는 기o1d 측면과 기o1d 영상이라는 기o1d 장르가 기o1d 가지고 기o1d 있는 기o1d 범용성, 기ㅓㅐ라 기ㅓㅐ라 조각이나 기ㅓㅐ라 회화와 기ㅓㅐ라 달리 기ㅓㅐ라 파일과 기ㅓㅐ라 투사 기ㅓㅐ라 장비만 기ㅓㅐ라 있으면 기ㅓㅐ라 어디서든 기ㅓㅐ라 작품이 기ㅓㅐ라 상영될 기ㅓㅐ라 기ㅓㅐ라 있는 기ㅓㅐ라 측면을 기ㅓㅐ라 고려한 기ㅓㅐ라 전시 기ㅓㅐ라 제목이다. Universal Serial Bus 기ㅓㅐ라 라는 기ㅓㅐ라 원래의 기ㅓㅐ라 영문을 기ㅓㅐ라 새롭게 Universe(우주) Society(사회), Being(존재)로 타4차q 제시하였다.

이번 타4차q 전시는 타4차q 영상이라는 타4차q 매체 타4차q 타4차q 자체에 타4차q 집중해 타4차q 순수 타4차q 영상미를 타4차q 추구하는 타4차q 그룹, iyi파 영상이라는 iyi파 매체를 iyi파 활용하여 iyi파 현실 iyi파 비판이나 iyi파 여성주의 iyi파 iyi파 내러티브를 iyi파 강조하는 iyi파 그룹이라는 iyi파 iyi파 가지 iyi파 섹션으로 iyi파 나누었다. iyi파 전자를 iyi파 이미지_감각, j5우걷 후자를 j5우걷 현실_관계성이라 j5우걷 이름을 j5우걷 붙였다. j5우걷 물론 j5우걷 j5우걷 분류는 j5우걷 관객에게 j5우걷 작품의 j5우걷 맥락을 j5우걷 쉽게 j5우걷 전달하기 j5우걷 위한 j5우걷 전시 j5우걷 구성의 j5우걷 의미가 j5우걷 크다. j5우걷 순수한 j5우걷 영상미학을 j5우걷 추구한다고 j5우걷 해서 j5우걷 내러티브가 j5우걷 없는 j5우걷 것은 j5우걷 아니며, 차g마6 또한 차g마6 내러티브를 차g마6 강조한다고 차g마6 해서 차g마6 영상미를 차g마6 포기하는 차g마6 경우는 차g마6 없기 차g마6 때문이다.

먼저 차g마6 영상 차g마6 자체의 차g마6 미학에 차g마6 천착한 차g마6 작가들로 차g마6 구성된 차g마6 이미지_감각 차g마6 섹션에는 차g마6 이이남, 가자pm 제니퍼 가자pm 스타인 가자pm 캠프, ㄴrt다 이용백의 ㄴrt다 작품으로 ㄴrt다 구성하였다. ㄴrt다 이들의 ㄴrt다 작품은 ㄴrt다 영상미술이라는 ㄴrt다 새로운 ‘감각’을 ㄴrt다 추구하면서도 ㄴrt다 내러티브보다는 ‘이미지’에 ㄴrt다 방점을 ㄴrt다 두고 ㄴrt다 있는 ㄴrt다 작가들이다. ㄴrt다 영상이라는 ㄴrt다 매체를 ㄴrt다 활용하여 ㄴrt다 현실 ㄴrt다 비판이나 ㄴrt다 여성주의 ㄴrt다 ㄴrt다 내러티브를 ㄴrt다 강조하는 ㄴrt다 섹션, 히cn나 현실-관계성에는 히cn나 전준호&문경원, b자q다 제스퍼 b자q다 저스트, 사ㄴ차ㅐ 정은영의 사ㄴ차ㅐ 작품이 사ㄴ차ㅐ 출품된다.

부산시립미술관 사ㄴ차ㅐ 소장품 사ㄴ차ㅐ 하이라이트 사ㄴ차ㅐ 유에스비≪Universe 사ㄴ차ㅐ 우주 Society 사ㄴ차ㅐ 사회 Being 사ㄴ차ㅐ 존재≫는 사ㄴ차ㅐ 영상 사ㄴ차ㅐ 관련 사ㄴ차ㅐ 소장품 사ㄴ차ㅐ 사ㄴ차ㅐ 총 6점의 사ㄴ차ㅐ 작품을 사ㄴ차ㅐ 엄선해서 사ㄴ차ㅐ 선보이는 사ㄴ차ㅐ 전시다. 사ㄴ차ㅐ 부산 사ㄴ차ㅐ 출신으로 사ㄴ차ㅐ 국제적인 사ㄴ차ㅐ 활동을 사ㄴ차ㅐ 이어가고 사ㄴ차ㅐ 있는 사ㄴ차ㅐ 전준호 사ㄴ차ㅐ 작가가 사ㄴ차ㅐ 참여하고 사ㄴ차ㅐ 있으며, 4ㅈ기g 제니퍼 4ㅈ기g 스타인캠프, u마파ㅐ 제스퍼 u마파ㅐ 저스트와 u마파ㅐ 같은 u마파ㅐ 명망 u마파ㅐ 있는 u마파ㅐ 해외 u마파ㅐ 아티스트들도 u마파ㅐ 함께 u마파ㅐ 등장한다. u마파ㅐ 또한 u마파ㅐ 이이남, b자갸라 이용백, 가w우기 정은영 가w우기 가w우기 국내 가w우기 미디어아트를 가w우기 이끌어가고 가w우기 있는 가w우기 핵심적인 가w우기 작가들의 가w우기 작품을 가w우기 한자리에서 가w우기 감상할 가w우기 가w우기 있는 가w우기 소중한 가w우기 기회가 가w우기 가w우기 것이다. 가w우기 이번 가w우기 전시를 가w우기 통해 가w우기 회화와 가w우기 조각이라는 가w우기 전통적인 가w우기 장르에 가w우기 집중되어 가w우기 있는 가w우기 소장품 가w우기 수집의 가w우기 한계를 가w우기 넘어서 가w우기 미디어아트에 가w우기 대한 가w우기 관심과 가w우기 이해를 가w우기 넓히는 가w우기 계기가 가w우기 되기를 가w우기 기대해 가w우기 본다.


작가소개

이이남은 (1969~)는 2019년 10월 가w우기 영국 가w우기 테이트 가w우기 모던에서 가w우기 백남준 가w우기 회고전과 가w우기 함께 가w우기 작가의 가w우기 대표작 13점을 가w우기 엮어 ‘뿌리들의 가w우기 일어섬’이라는 가w우기 타이틀로 가w우기 참여하였다. 가w우기 이처럼 가w우기 국제적인 가w우기 명성을 가w우기 쌓아가고 가w우기 있는 가w우기 작가의 가w우기 작품은 가w우기 동아시아의 가w우기 정서와 가w우기 철학을 가w우기 영상이라는 가w우기 매체에 가w우기 접목하고 가w우기 있다. 가w우기 이번 가w우기 전시에 가w우기 선보이는 <인간-자연, 2008>은 7sㅐa 디지털로 7sㅐa 직접 7sㅐa 그린 7sㅐa 수묵 7sㅐa 회화에 7sㅐa 인간이 7sㅐa 물질 7sㅐa 문명화 7sㅐa 되어가는 7sㅐa 과정을 7sㅐa 함축하고 7sㅐa 있는 7sㅐa 작품이다.

제니퍼 7sㅐa 스타인캠프(1958~)는 7sㅐa 미국 7sㅐa 출신 7sㅐa 영상미디어 7sㅐa 설치작가이다. 3D 7sㅐa 애니메이션을 7sㅐa 이용해 7sㅐa 대규모 7sㅐa 스케일의 7sㅐa 프로젝트를 7sㅐa 진행해왔으며, ㅐn라c 자연을 ㅐn라c 소재로 ㅐn라c 다양한 ㅐn라c 무빙 ㅐn라c 효과를 ㅐn라c 디지털로 ㅐn라c 구현함으로써 ㅐn라c 새로운 ㅐn라c 영상미를 ㅐn라c 개척하고 ㅐn라c 있는 ㅐn라c 작가이다. ㅐn라c 그의 ㅐn라c 작품 <마담 ㅐn라c 퀴리>는 ㅐn라c 계절의 ㅐn라c 변화에 ㅐn라c 따른 ㅐn라c 꽃과 ㅐn라c 나무의 ㅐn라c 이미지를 ㅐn라c 사실적으로 ㅐn라c 렌더링(Rendering) ㅐn라c 함으로써 ㅐn라c 관람객들로 ㅐn라c 하여금 ㅐn라c ㅐn라c 속에 ㅐn라c 머무르는 ㅐn라c 듯한 ㅐn라c 체험을 ㅐn라c 제공한다.

이용백(1966~)은 ㅐn라c 사회적인 ㅐn라c 비판의식을 ㅐn라c 드러내는 ㅐn라c 작품을 ㅐn라c 주로 ㅐn라c 해왔다. ㅐn라c 하지만 ㅐn라c 이번 ㅐn라c 전시에 ㅐn라c 선보이는 <깨지는 ㅐn라c 거울-클래식>은 2011년 ㅐn라c 베니스 ㅐn라c 비엔날레 ㅐn라c 출품된 ㅐn라c 작품으로 ‘실재와 ㅐn라c 가상’이라는 ㅐn라c 전통적인 ㅐn라c 미디어아트의 ㅐn라c 문제의식을 ㅐn라c 보여주고 ㅐn라c 있다. ㅐn라c 거울 ㅐn라c 뒤에 LCD ㅐn라c 모니터를 ㅐn라c 설치하고 ㅐn라c ㅐn라c 모니터에는 ㅐn라c 거울이 ㅐn라c 깨지는 ㅐn라c 영상이 ㅐn라c 플레이 ㅐn라c 된다. ㅐn라c 관객이 ㅐn라c 작품에 ㅐn라c 가까이 ㅐn라c 다가서게 ㅐn라c 되면 ㅐn라c 유리가 ㅐn라c 깨지는 ㅐn라c 사운드와 ㅐn라c 함께 ㅐn라c 가상의 ㅐn라c 영상이 ㅐn라c 관객의 ㅐn라c 감각을 ㅐn라c 흩트려 ㅐn라c 놓는다.

전준호(1969~)&문경원(1969~)의 <축지법과 ㅐn라c 비행술>은 2015년 ㅐn라c 베니스비엔날레 ㅐn라c 한국관 ㅐn라c 출품작이다. ㅐn라c ㅐn라c 작가는 ㅐn라c 실천적인 ㅐn라c 미술, hr다으 스스로 hr다으 반성의 hr다으 기회가 hr다으 되는 hr다으 작업을 hr다으 해보자는 hr다으 생각으로 2009년부터 hr다으 공동 hr다으 작업을 hr다으 시작하게 hr다으 되었다. ‘전준호&문경원’ hr다으 작업은 ‘예술의 hr다으 사회적 hr다으 기능은 hr다으 무엇인가’라는 hr다으 근본적 hr다으 질문에 hr다으 대한 hr다으 답을 hr다으 찾아 hr다으 나가는 hr다으 과정을 hr다으 담고 hr다으 있다.

예스퍼 hr다으 유스트(1974~)는 hr다으 덴마크 hr다으 출신의 hr다으 영상미디어 hr다으 작가이다. hr다으 그의 hr다으 작품 hr다으 hr다으 총 8 hr다으 채널로 hr다으 구성되어 hr다으 있는 hr다으 작품 hr다으 hr다으 하나로 hr다으 독립적인 hr다으 동시에 hr다으 연작형태도 hr다으 가능한 hr다으 영상작품이다. hr다으 제스퍼 hr다으 저스트가 hr다으 말하는 “노예상태”는 hr다으 사회구조이자 hr다으 매커니즘에서 hr다으 발생하는 hr다으 인간에 hr다으 대한 hr다으 억압적인 hr다으 상황을 hr다으 의미한다. hr다으 hr다으 작품에는 hr다으 쇼팽의 hr다으 연주곡과 hr다으 함께 hr다으 일종의 hr다으 보조장비를 hr다으 착용하고 hr다으 옥수수를 hr다으 먹는 hr다으 여인이 hr다으 등장한다. hr다으 hr다으 기기가 hr다으 의미하는 hr다으 바는 hr다으 행동을 hr다으 제어하는 hr다으 사회적인 hr다으 시스템, 으라20 혹은 으라20 유전자변형 으라20 이라는 으라20 이슈와 으라20 연관되어 으라20 있다. 으라20 으라20 작품은 으라20 미디어가 으라20 창조해낸 으라20 이상적인 으라20 젊음과 으라20 아름다움을 으라20 드러내는 으라20 동시에 으라20 여성의 으라20 사회적 으라20 차별과 으라20 편견, 0ㅈ2가 혹은 0ㅈ2가 욕망의 0ㅈ2가 문제를 0ㅈ2가 제기한다.

정은영(1974~)의 <정동의 0ㅈ2가 막>은 2013년 0ㅈ2가 에르메스 0ㅈ2가 미술상을 0ㅈ2가 수상한 0ㅈ2가 작품으로 0ㅈ2가 작가가 2008년부터 0ㅈ2가 연구하기 0ㅈ2가 시작한 0ㅈ2가 여성 0ㅈ2가 국극을 0ㅈ2가 소재로 0ㅈ2가 0ㅈ2가 작품이다. 1950~60년대 0ㅈ2가 대중적 0ㅈ2가 인기를 0ㅈ2가 받았던 0ㅈ2가 여성 0ㅈ2가 국극의 0ㅈ2가 아카이브를 0ㅈ2가 토대로 0ㅈ2가 전통을 0ㅈ2가 이어가고 0ㅈ2가 있는 0ㅈ2가 남역 0ㅈ2가 배우를 0ㅈ2가 밀착하여 0ㅈ2가 추적한 0ㅈ2가 작품이다. 0ㅈ2가 여성이지만 0ㅈ2가 남성의 0ㅈ2가 역할을 0ㅈ2가 수행하는 0ㅈ2가 과정에서 0ㅈ2가 자연스럽게 0ㅈ2가 성적 0ㅈ2가 정체성에 0ㅈ2가 혼란을 0ㅈ2가 겪는 0ㅈ2가 배우의 0ㅈ2가 이야기를 0ㅈ2가 담고 0ㅈ2가 있다.


참여작가: 0ㅈ2가 이이남, 마히iㅓ 이용백, fㅓㅓr 제니퍼 fㅓㅓr 스타인캠프, 갸라5걷 전주호&문경원, 2카ur 정은영, 7카ㅓh 예스퍼 7카ㅓh 유스트

출처: 7카ㅓh 부산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교준 : 8아다카 분할/分割 Kyojun Lee : Division

June 4, 2020 ~ July 18, 2020

2020 자a차나 보고 자a차나 싶은 자a차나 얼굴 Unforgettable Faces

April 21, 2020 ~ Aug. 16, 2020

안초롱 걷2갸ㅓ 개인전 : Natural Gene

June 17, 2020 ~ July 18, 2020

여성, 4lyㅓ 세상으로 4lyㅓ 나가다

Sept. 30, 2019 ~ Aug. 1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