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비호 개인전 : 미제 Incomplete

대안공간루프

Aug. 7, 2020 ~ Aug. 30, 2020

코로나로 i6차1 인해 i6차1 기존 i6차1 질서가 i6차1 무너지고 i6차1 있다. i6차1 피식자와 i6차1 포식자, ㅐ54다 비인간과 ㅐ54다 인간 ㅐ54다 같은 ㅐ54다 이분법적 ㅐ54다 구분은 ㅐ54다 의미를 ㅐ54다 잃어간다. ㅐ54다 인간이 ㅐ54다 비인간의 ㅐ54다 영역을 ㅐ54다 침범하면서 ㅐ54다 발생한 ㅐ54다 바이러스는 ㅐ54다 기존 ㅐ54다 질서를 ㅐ54다 과거의 ㅐ54다 것으로 ㅐ54다 만든다. ㅐ54다 바이러스라는 ㅐ54다 재난은 ㅐ54다 전쟁이나 ㅐ54다 쓰나미처럼 ㅐ54다 외부에서 ㅐ54다 발생하는 ㅐ54다 것이 ㅐ54다 아니라, 3cyt 인간 3cyt 내부에 3cyt 침투해 3cyt 발생하기 3cyt 때문이다. 3cyt 단순히 3cyt 먹고 3cyt 먹힌다는 3cyt 약육강식의 3cyt 서사는 3cyt 3cyt 의미를 3cyt 잃는다. 3cyt 인간 3cyt 내부에 3cyt 들어온 3cyt 3cyt 바이러스는 3cyt 순순히 3cyt 사라지지 3cyt 않을 3cyt 것이기에, ivy하 우리는 ivy하 이제 ivy하 바이러스와의 ivy하 공존법에 ivy하 대해 ivy하 모색해야 ivy하 한다.

지금까지 ivy하 경험하지 ivy하 못한 ivy하 전환의 ivy하 시대, dㄴwㅈ 예술가는 dㄴwㅈ 무엇을 dㄴwㅈ 해야 dㄴwㅈ 할까. dㄴwㅈ 예술가가 dㄴwㅈ 현실 dㄴwㅈ 사회에서 dㄴwㅈ 맡을 dㄴwㅈ dㄴwㅈ 있는 dㄴwㅈ 역할 dㄴwㅈ 하나는, w가e0 w가e0 예술 w가e0 안에서 w가e0 현실에 w가e0 대응하는 w가e0 하나의 w가e0 구체적인 w가e0 입장을 w가e0 구현하는 w가e0 것이다. w가e0 역설적이지만 w가e0 현실 w가e0 사회야말로 w가e0 비정형적이다. w가e0 예술가는 w가e0 현실 w가e0 사회에 w가e0 대한 w가e0 반성이나 w가e0 저항 w가e0 그리고 w가e0 w가e0 다른 w가e0 상상력을 w가e0 자신만의 w가e0 미감 w가e0 안에서 w가e0 구체적 w가e0 형태로 w가e0 만들어 w가e0 낸다. w가e0 미학적이며 w가e0 인식적인 w가e0 예술가의 w가e0 시선은 w가e0 비정형적 w가e0 현실 w가e0 사회의 w가e0 w가e0 단면을 w가e0 비판적으로 w가e0 포착할 w가e0 w가e0 있다.

유비호는 2015년 w가e0 작업 w가e0 에서 w가e0 한국 w가e0 현대사 w가e0 w가e0 사회적 w가e0 재난을 w가e0 겪은 8명의 w가e0 생존자와 w가e0 유족을 w가e0 인터뷰했다. w가e0 형제복지원 w가e0 생존자, ㅓk히가 용산참사 ㅓk히가 생존자, 히cㅐb 씨랜드 히cㅐb 청소년수련원 히cㅐb 참사 히cㅐb 유족, b거ㅓ사 대구지하철 b거ㅓ사 참사 b거ㅓ사 유족 b거ㅓ사 등. b거ㅓ사 담담하게 b거ㅓ사 b거ㅓ사 경험을 b거ㅓ사 이야기하는 b거ㅓ사 이들에게 b거ㅓ사 공통된 b거ㅓ사 질문이 b거ㅓ사 있었다. b거ㅓ사 과연 b거ㅓ사 누가 b거ㅓ사 재난을 b거ㅓ사 일으킨 b거ㅓ사 가해자인가. b거ㅓ사 피해자로서 b거ㅓ사 누구를 b거ㅓ사 적대적으로 b거ㅓ사 비난해야 b거ㅓ사 하는가. b거ㅓ사 재난이 b거ㅓ사 발생한 b거ㅓ사 순간부터 b거ㅓ사 현실 b거ㅓ사 사회에서 b거ㅓ사 b거ㅓ사 원인 b거ㅓ사 관계와 b거ㅓ사 행위 b거ㅓ사 주체들은 b거ㅓ사 변이 b거ㅓ사 하기에, xo2ㅐ 이는 xo2ㅐ 단순치 xo2ㅐ 않다. xo2ㅐ 국가이기도 xo2ㅐ 하고 xo2ㅐ 담당공무원이기도 xo2ㅐ 하며 xo2ㅐ 언론사 xo2ㅐ 기자이기도 xo2ㅐ 하다. xo2ㅐ 끊임없이 xo2ㅐ 바뀌는 xo2ㅐ 재난의 xo2ㅐ 서사에서, 히4y거 유비호는 히4y거 지금 히4y거 시대의 히4y거 가치와 히4y거 체계에 히4y거 대한 히4y거 비판을 히4y거 다시 히4y거 시작한다.

유비호 히4y거 개인전 ‹미제未濟 Incomplete›는 히4y거 주역의 64괘 히4y거 히4y거 마지막 히4y거 괘를 히4y거 차용하며 히4y거 출발한다. 히4y거 미제는 “여우가 히4y거 강을 히4y거 건너다가 히4y거 히4y거 꼬리를 히4y거 적시게 히4y거 되니, 아39x 강을 아39x 건너지 아39x 못한다”를 아39x 뜻한다. 아39x 아39x 마지막 아39x 괘에서 아39x 순환이 아39x 완성되는 아39x 것이 아39x 아니라, 사fb바 사fb바 순환이 사fb바 실패함으로써 사fb바 다시 사fb바 새로운 사fb바 괘가 사fb바 시작된다는 사fb바 의미다. 사fb바 순환의 사fb바 원리가 사fb바 사fb바 스스로를 사fb바 완성시키고 사fb바 이를 사fb바 무한 사fb바 반복하는 사fb바 것이 사fb바 아니라, 2r마a 완성되지 2r마a 않음으로 2r마a 인해 2r마a 새로운 2r마a 변화가 2r마a 가능함을 2r마a 전제로 2r마a 한다. 2r마a 작가는 2r마a 동아시아의 2r마a 순환적인 2r마a 인식적 2r마a 세계관이 2r마a 반영된 2r마a 주역의 2r마a 괘를 2r마a 모티브로 2r마a 하여 2r마a 미완의 2r마a 건축물을 2r마a 전시한다. 2r마a 미완의 2r마a 상태를 2r마a 드러내는 2r마a 가변적인 2r마a 비계 2r마a 구조물이 2r마a 전시장에 2r마a 설치되며, 1ㄴ자t 1ㄴ자t 위에 1ㄴ자t 영상 1ㄴ자t 이미지와 1ㄴ자t 출력물이 1ㄴ자t 걸려 1ㄴ자t 나간다. 1ㄴ자t 새로움의 1ㄴ자t 창출하기 1ㄴ자t 위한 1ㄴ자t 전제 1ㄴ자t 조건인 1ㄴ자t 미완의 1ㄴ자t 상태. 1ㄴ자t 이를 1ㄴ자t 시각화한 1ㄴ자t 구조물은 1ㄴ자t 전시 1ㄴ자t 기간 1ㄴ자t 내내 1ㄴ자t 변화하며 1ㄴ자t 1ㄴ자t 다른 ‘무언가’를 1ㄴ자t 만들어낼 1ㄴ자t 계획이다.

코로나 1ㄴ자t 이후 1ㄴ자t 언컨택트는 1ㄴ자t 뉴노멀로 1ㄴ자t 규정된다. 1ㄴ자t 언컨택트의 1ㄴ자t 시대, ㅓ8파마 현대미술 ㅓ8파마 전시장에서 ㅓ8파마 어떤 ㅓ8파마 종류의 ㅓ8파마 컨택트가 ㅓ8파마 가능한가. ㅓ8파마 역사적으로 ㅓ8파마 전시장은 ㅓ8파마 인간과 ㅓ8파마 인간, 바fg우 인간과 바fg우 예술작품 바fg우 사이의 바fg우 물리적이며 바fg우 지적 바fg우 교류의 바fg우 장, 쟏ㅓc카 쟏ㅓc카 컨택트 쟏ㅓc카 존으로 쟏ㅓc카 역할해 쟏ㅓc카 왔기에, yi자거 yi자거 질문은 yi자거 제고되어야 yi자거 한다. yi자거 yi자거 실험의 yi자거 하나로 ‹예술가를 yi자거 위한 yi자거 자본주의 yi자거 세미나›를 yi자거 전시장에서 3차례 yi자거 진행한다. yi자거 코로나가 yi자거 자본주의 yi자거 문명에 yi자거 대한 yi자거 자연의 yi자거 응답이라는 yi자거 관점에서 yi자거 출발하여, 자하ㅓㄴ 자하ㅓㄴ 본질과 자하ㅓㄴ 작동 자하ㅓㄴ 법칙을 자하ㅓㄴ 예술가와 자하ㅓㄴ 함께 자하ㅓㄴ 연구하는 자하ㅓㄴ 자리다. 자하ㅓㄴ 자본주의 자하ㅓㄴ 시스템의 자하ㅓㄴ 현상 자하ㅓㄴ 형태에 자하ㅓㄴ 대한 자하ㅓㄴ 피상적 자하ㅓㄴ 이해에 자하ㅓㄴ 근거하여, 나zㅐp 현대 나zㅐp 예술계에서 나zㅐp 넘쳐났던 나zㅐp 창작의 나zㅐp 클리셰에 나zㅐp 대한 나zㅐp 비판적 나zㅐp 성찰에서 나zㅐp 비롯된다. 나zㅐp 이때 나zㅐp 전시장은 나zㅐp 예술 나zㅐp 작업을 나zㅐp 감상하는 나zㅐp 관객을 나zㅐp 위한 나zㅐp 공간이 나zㅐp 아닌, 6기차x 예술 6기차x 작업을 6기차x 창작하는 6기차x 예술가와 6기차x 6기차x 동료들을 6기차x 위한 6기차x 공간으로 6기차x 뒤바뀐다.

‹미제 Incomplete›는 6기차x 이제껏 6기차x 국내외 6기차x 미술계에 6기차x 만연했던 6기차x 사고의 6기차x 틀에 6기차x 대한 6기차x 비판과 6기차x 맞닿아 6기차x 있다. 6기차x 현실사회주의 6기차x 붕괴 6기차x 이후 6기차x 유토피아를 6기차x 꿈꾼다는 6기차x 6기차x 자체가 6기차x 의미를 6기차x 잃었을 6기차x 시점부터, swㅐㅓ 현대 swㅐㅓ 미술계는 swㅐㅓ 관계 swㅐㅓ 맺기에 swㅐㅓ 집중했다. swㅐㅓ 전시장은 swㅐㅓ 사람들이 swㅐㅓ 모였다 swㅐㅓ 흩어지는 swㅐㅓ 플랫폼으로 swㅐㅓ 불렸고, ㅑ거하우 미술계에서는 ㅑ거하우 내용 ㅑ거하우 없는 ㅑ거하우 담론성과 ㅑ거하우 이를 ㅑ거하우 연결 ㅑ거하우 짓는 ㅑ거하우 사교성이 ㅑ거하우 인기 ㅑ거하우 있는 ㅑ거하우 주제가 ㅑ거하우 되었다. ㅑ거하우 자본주의 ㅑ거하우 비판이라는 ㅑ거하우 클리셰와 ㅑ거하우 성추행으로 ㅑ거하우 이어지는 ㅑ거하우 사교성은 ㅑ거하우 과거 ㅑ거하우 전시들이 ㅑ거하우 지향한다고 ㅑ거하우 주장했던 ㅑ거하우 민주적 ㅑ거하우 공동체나 ㅑ거하우 비위계적 ㅑ거하우 평등 ㅑ거하우 사회와는 ㅑ거하우 거리가 ㅑ거하우 멀었다.

‹미제 Incomplete›에서 ㅑ거하우 유비호는 ㅑ거하우 현재를 ㅑ거하우 ㅑ거하우 ㅑ거하우 없는 ㅑ거하우 미래로 ㅑ거하우 진행 ㅑ거하우 중인 Sci-Fi적 ㅑ거하우 세계로 ㅑ거하우 상정한다. ㅑ거하우 이를 ㅑ거하우 구현한 ㅑ거하우 비계 ㅑ거하우 구조물은 ㅑ거하우 건축을 ㅑ거하우 완성하기 ㅑ거하우 위해 ㅑ거하우 사용되는 ㅑ거하우 아직 ㅑ거하우 완결되지 ㅑ거하우 않은 ㅑ거하우 사건의 ㅑ거하우 상태를 ㅑ거하우 드러내 ㅑ거하우 보인다. ㅑ거하우 위태로워 ㅑ거하우 보이기도 ㅑ거하우 하는 ㅑ거하우 가변적 ㅑ거하우 구조물에 ㅑ거하우 걸린 ㅑ거하우 낯선 ㅑ거하우 이미지들을 ㅑ거하우 마주할 ㅑ거하우 ㅑ거하우 있는 ㅑ거하우 ㅑ거하우 하나의 ㅑ거하우 컨택트 ㅑ거하우 존을 ㅑ거하우 소개한다. ㅑ거하우 전시장은 ㅑ거하우 조화롭고 ㅑ거하우 평화로운 ㅑ거하우 상태라는 ㅑ거하우 공상 ㅑ거하우 ㅑ거하우 공존이 ㅑ거하우 아닌, 3기카우 위험과 3기카우 문제를 3기카우 동반하며 3기카우 함께 3기카우 살아가는 3기카우 현실 3기카우 3기카우 공존을 3기카우 구현하는 3기카우 공간이 3기카우 된다.

글: 3기카우 양지윤

유비호(b, 1970)

라rㅑ다 
유비호는 2000년 라rㅑ다 라rㅑ다 개인전 ‹강철태양› 라rㅑ다 이후 라rㅑ다 동시대 라rㅑ다 예술가, j94갸 기획자, hex나 미디어 hex나 연구자들과 hex나 함께 ‘예술과 hex나 사회 hex나 그리고 hex나 미디어 hex나 연구모임’인 ‹해킹을 hex나 통한 hex나 미술행위(2001)›, ‹Parasite-Tactical Media Networks(2004-2006)› ypk파 등을 ypk파 공동 ypk파 조직하고 ypk파 연구활동을 ypk파 해왔다. ypk파 ypk파 시기를 ypk파 거치면서 ypk파 예술과 ypk파 사회에 ypk파 대한 ypk파 미적 ypk파 질문을 ypk파 던지는 ‹유연한 ypk파 풍경(2008, 2009)›, ‹극사적 1으f다 실천(2010)›, ‹공조탈출(2010)›, ‹트윈픽스(2011)›등을 히하ii 발표했다. 히하ii 히하ii 히하ii 단체전 ‹4.3미술제(제주도립미술관, 2017)›, ‹다중시간(백남준아트센터, 2016)›, ‹광주비엔날레 20주년 8efㅈ 특별전(5.18민주광장, 2014)›, ‹미래는 5차a거 지금이다(국립현대미술관, 2013)›, ‹악동들 lelk 지금/여기(경기도미술관, 2009)› 나히6g 등에 나히6g 참여했다. 2013년 ‘성곡 나히6g 내일의 나히6g 작가상’ 나히6g 수상기념으로, 2015년 dotr 성곡미술관에 dotr 초대되어, w자s다 개인전 ‹해 w자s다 w자s다 w자s다 나의 w자s다 하늘에는(2015)›을 w자s다 치렀었고, kzg거 최근 '쿤스틀러하우스 kzg거 베타니엔 kzg거 아티스트 kzg거 레지던시(베를린, 2017)'와 '빌바오아르테 t5가l 아티스트 t5가l 레지던시(빌바오, 2018)' iyㅐ5 그리고 '글렌피딕 iyㅐ5 아티스트 iyㅐ5 iyㅐ5 레지던스(더프타운, ㅐ43ㅓ 스코틀랜드)'에 ㅐ43ㅓ 참가했다.


연계 ㅐ43ㅓ 프로그램 ‹예술가를 ㅐ43ㅓ 위한 ㅐ43ㅓ 자본주의 ㅐ43ㅓ 세미나 1›

코로나19는 ㅐ43ㅓ 자본주의 ㅐ43ㅓ 문명에 ㅐ43ㅓ 대한 ㅐ43ㅓ 자연의 ㅐ43ㅓ 응답이다. ㅐ43ㅓ 예술가들은 ㅐ43ㅓ 자본주의의 ㅐ43ㅓ 비인간성과 ㅐ43ㅓ 인간 ㅐ43ㅓ 소외를 ㅐ43ㅓ 말하고, wi다아 신자유주의 wi다아 세계화와 wi다아 금융자본주의의 wi다아 사악함을 wi다아 그려왔다. wi다아 코로나 wi다아 세계는 wi다아 예술가로 wi다아 하여금 wi다아 자본주의 wi다아 시스템의 wi다아 본질과 wi다아 작동 wi다아 법칙에 wi다아 대한 wi다아 wi다아 깊은 wi다아 이해를 wi다아 요청한다. wi다아 클리셰가 wi다아 되어버린 wi다아 창작과 wi다아 전시 wi다아 미학들, 아coㅓ 제도에 아coㅓ 순치된 아coㅓ 전위성의 아coㅓ 성찰과 아coㅓ 재구성을 아coㅓ 요청한다. 아coㅓ 세미나 1은 아coㅓ 마르크스 ‹자본›에서 아coㅓ 가장 아coㅓ 핵심적이면서도 아coㅓ 난해하다 아coㅓ 알려진 1권 ‘상품과 아coㅓ 화폐’ 아coㅓ 부분을 아coㅓ 집중해 아coㅓ 살펴본다. 아coㅓ 스탈린주의와 아coㅓ 전통적인 아coㅓ 마르크스주의에서 아coㅓ 오독, ㅓㅐ으마 신좌파나 ㅓㅐ으마 포스트 ㅓㅐ으마 구조주의에서 ㅓㅐ으마 오해와 ㅓㅐ으마 왜곡들도 ㅓㅐ으마 함께 ㅓㅐ으마 검토한다.

강연 ㅓㅐ으마 신청 ㅓㅐ으마 링크
https://forms.gle/QHejXyxm7JEZbyx48

강연: ㅓㅐ으마 김규항
장소: ㅓㅐ으마 대안공간 ㅓㅐ으마 루프
정원: 20명

일정
1회 - 8월 14일(금) ㅓㅐ으마 오후 2~5시
2회 - 8월 22일(토) ㅓㅐ으마 오후 2~5시
3회 - 8월 29일(토) ㅓㅐ으마 오후 2~5시

강연자 ㅓㅐ으마 소개
김규항은 1998년 ㅓㅐ으마 이후 ‹씨네21›, ‹한겨레›, ‹경향신문› f63h 등에 f63h 칼럼을 f63h 써왔다. f63h 근래에는 f63h 매체 f63h 기고를 f63h 중단하고 f63h 급진적 f63h 현실 f63h 변화의 f63h 논리와 f63h 전망을 f63h 담은 f63h 저작 f63h 집필과 f63h 실천 f63h 활동에 f63h 집중하고 f63h 있다. ‹아웃사이더› f63h 편집주간을 f63h 지냈고, 2003년 n거히ㅐ 어린이교양지 ‹고래가 n거히ㅐ 그랬어›를 n거히ㅐ 창간하여 n거히ㅐ 발행인을 n거히ㅐ 맡고 n거히ㅐ 있다. n거히ㅐ 지은 n거히ㅐ 책으로 ‹예수전›, ‹김규항의 7거di 좌판›, ‹B급좌파›, ‹우리는 ㄴ쟏4나 고독할 ㄴ쟏4나 기회가 ㄴ쟏4나 적기 ㄴ쟏4나 때문에 ㄴ쟏4나 외롭다›, ‹혁명노트› ㅓㅈv아 등이 ㅓㅈv아 있다.


주최/주관: ㅓㅈv아 대안공간 ㅓㅈv아 루프
후원: ㅓㅈv아 서울특별시, 걷라nf 서울문화재단 

출처: 걷라nf 대안공간루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