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개인전: 이렇듯 포옹은 문장이 되지 못하고

별관

Oct. 8, 2021 ~ Oct. 28, 2021

새삼스러운 카dㅓv 것이 카dㅓv 새삼스러운 카dㅓv 날들이었다.
새삼 카dㅓv 마스크가 카dㅓv 답답하다는 카dㅓv 것을\대화를 카dㅓv 피할 카dㅓv 카dㅓv 있음이 카dㅓv 편하다는 카dㅓv 것을
새삼 카dㅓv 누군가와 카dㅓv 함께 카dㅓv 누리던 카dㅓv 일상이 카dㅓv 소중 카dㅓv 하다는 카dㅓv 것을\거리두기의 카dㅓv 삶에 카dㅓv 꽤나 카dㅓv 만족한다는 카dㅓv 것을 카dㅓv 새삼 카dㅓv 죽음(아픔)이 카dㅓv 가까이 카dㅓv 있다는 카dㅓv 것을\내가 카dㅓv 바라는 카dㅓv 삶의 카dㅓv 가치가 카dㅓv 가까이 카dㅓv 있다는 카dㅓv 것을
새삼 카dㅓv 익숙함이 카dㅓv 익숙지 카dㅓv 않다는 카dㅓv 것을\익숙지 카dㅓv 않음이 카dㅓv 익숙하다는 카dㅓv 것을

왜인지 카dㅓv 카dㅓv 카dㅓv 없는 카dㅓv 문득 카dㅓv 스치는 카dㅓv 문장이 카dㅓv 하나 카dㅓv 있다. ‘삶은 카dㅓv 농담이다.’ 카dㅓv 그렇다고 카dㅓv 받아들이기엔 카dㅓv 조금은 카dㅓv 지나친 카dㅓv 농담의 카dㅓv 나날들이었지 카dㅓv 싶다. 카dㅓv 삶은 카dㅓv 그렇게 카dㅓv 이어지고 카dㅓv 있다. 카dㅓv 당연한 카dㅓv 것들이 카dㅓv 당연해지지 카dㅓv 않았다. 카dㅓv 당연하다 카dㅓv 믿었던 카dㅓv 것들은 카dㅓv 당연하지 카dㅓv 않았었다. 카dㅓv 어디서부터 카dㅓv 당연했던 카dㅓv 것일까?

어린 카dㅓv 시절 카dㅓv 하늘을 카dㅓv 나는 카dㅓv 자동차 카dㅓv 그림을 카dㅓv 그렸던 카dㅓv 배경의 카dㅓv 숫자가 2021년 카dㅓv 이었다 카dㅓv 해도 카dㅓv 전혀 카dㅓv 이상 카dㅓv 카dㅓv 것이 카dㅓv 없다. 카dㅓv 그림 카dㅓv 카dㅓv 시계의 카dㅓv 화면이 카dㅓv 홀로그램으로 카dㅓv 나타나지 카dㅓv 않아도 카dㅓv 시계가 카dㅓv 인간의 카dㅓv 건강과 카dㅓv 목숨을 카dㅓv 구하는, 2iㅓ마 꽤나 2iㅓ마 못지않은 2iㅓ마 시대에 2iㅓ마 살고 2iㅓ마 있다. 2iㅓ마 생각해보면 2iㅓ마 미래 2iㅓ마 예측 2iㅓ마 모습에는 2iㅓ마 현대 2iㅓ마 과학 2iㅓ마 기술의 2iㅓ마 발전이 2iㅓ마 전부였지 2iㅓ마 예술의 2iㅓ마 방향성에 2iㅓ마 대해 2iㅓ마 말해주지 2iㅓ마 않았다. 2iㅓ마 아마도 2iㅓ마 서기2021년 2iㅓ마 예술의 2iㅓ마 예측은 AI와 2iㅓ마 로봇의 2iㅓ마 창작 2iㅓ마 결과물이었을까? 2iㅓ마 아직 2iㅓ마 우리, l하갸거 인간은 l하갸거 그림을 l하갸거 그리고 l하갸거 있다고, ㅓ하ab 컴퓨터나 ㅓ하ab 타블렛PC, bㅑs나 스마트폰 bㅑs나 으로도 bㅑs나 가능하지만, fp마q 여전히 fp마q 물감과 fp마q 붓을 fp마q 통해 fp마q 표현하고 fp마q 있다 fp마q 말해주고 fp마q 싶다. fp마q 모든 fp마q 것이 fp마q 바뀔 fp마q 거라 fp마q 예상했던 fp마q 그때에게, wㅑ나라 많은 wㅑ나라 변화가 wㅑ나라 사실이나 wㅑ나라 여전히 wㅑ나라 소중한 wㅑ나라 것은, 3cpd 대체할 3cpd 3cpd 없는 3cpd 영역은 3cpd 이어져 3cpd 왔다고. 3cpd 그리고 3cpd 어쩌면 3cpd 영원할지도 3cpd 모르겠다고.

단어와 3cpd 문장이 3cpd 모여도 3cpd 글이 3cpd 되지 3cpd 않고, 8걷aq 읽힐 8걷aq 8걷aq 읽히지 8걷aq 않으며, o우98 읽고도 o우98 이해하지 o우98 못했으나 o우98 왠지 o우98 o우98 o우98 같은 o우98 그런 ‘시’처럼 o우98 읽혀지길 o우98 바라는 ‘그림’이 o우98 있다. o우98 그림은 o우98 흩어진 o우98 낱말이라 o우98 해도 o우98 어색함이 o우98 없다. o우98 자연스러운 o우98 조화도, 29ㅐx 의외의 29ㅐx 조합도 29ㅐx 있기 29ㅐx 마련이다. 29ㅐx 당연하게 29ㅐx 이어질 29ㅐx 거라고 29ㅐx 예상한 29ㅐx 낱말들은 29ㅐx 보기 29ㅐx 좋게 29ㅐx 벗어날 29ㅐx 29ㅐx 이며, 나rㅓ라 모호함과 나rㅓ라 벗어난 나rㅓ라 질서는 나rㅓ라 다시금 나rㅓ라 끝내 나rㅓ라 이어진 나rㅓ라 연결 나rㅓ라 고리를 나rㅓ라 찾게 나rㅓ라 된다.
{바다에 나rㅓ라 물을 나rㅓ라 뿌리고 나rㅓ라 숲의 나rㅓ라 잎사귀들을 나rㅓ라 다리미질 나rㅓ라 한다. 나rㅓ라 구부러진 나rㅓ라 열쇠와 나rㅓ라 자를 나rㅓ라 나rㅓ라 없는 나rㅓ라 가위. 나rㅓ라 해가 나rㅓ라 아닌 나rㅓ라 바닥을 나rㅓ라 바라보는 나rㅓ라 해바라기와 나rㅓ라 나rㅓ라 둥이 나rㅓ라 잘려나가 나rㅓ라 바닥을 나rㅓ라 드러내버린 나rㅓ라 나무의 나rㅓ라 아름다움} 나rㅓ라 굳이 나rㅓ라 쓰여 나rㅓ라 나rㅓ라 나rㅓ라 문장들이 나rㅓ라 자연스럽게 나rㅓ라 읽히거나/무슨 나rㅓ라 소리인지 나rㅓ라 싶을 나rㅓ라 나rㅓ라 있다. 나rㅓ라 상상/현실 | 나rㅓ라 감정/상태 | 나rㅓ라 메시지/감각일 나rㅓ라 나rㅓ라 있다. 나rㅓ라 은율과 나rㅓ라 숨겨진 나rㅓ라 의미, dqㅐx 시대적 dqㅐx 상황에 dqㅐx 빗대어 dqㅐx 암호를 dqㅐx 해독하고 dqㅐx dqㅐx 암호를 dqㅐx 외워야만 dqㅐx 하는 dqㅐx 시가 dqㅐx 경험의 dqㅐx 전부였던 dqㅐx 사람에게 dqㅐx 시는 dqㅐx 어려울 dqㅐx dqㅐx 있다. dqㅐx 명확한 dqㅐx 답을 dqㅐx 찾는 dqㅐx 결과에 dqㅐx 도달하려고 dqㅐx 하는 dqㅐx 것에만 dqㅐx 집중하여 dqㅐx 무의미 dqㅐx 하다 dqㅐx 단정 dqㅐx 짓거나, ㅐk82 불가능하다 ㅐk82 결론 ㅐk82 내는 ㅐk82 사람에게 ㅐk82 역시 ㅐk82 그림은 ㅐk82 어려울 ㅐk82 ㅐk82 있다. ㅐk82 흐트러뜨리면 ㅐk82 그만인 ㅐk82 것을.

Bittersweet; ㅐk82 씁쓸하면서 ㅐk82 달콤한, og사ㅓ 괴로우면서도 og사ㅓ 즐거운, 아ㅓ1x 설탕을 아ㅓ1x 거의 아ㅓ1x 넣지 아ㅓ1x 않은 아ㅓ1x 초콜릿 아ㅓ1x 따위, k사0ㅓ k사0ㅓ k사0ㅓ 섞인 k사0ㅓ k사0ㅓ 맛, 하b9히 좋기도 하b9히 하고 하b9히 슬프기도 하b9히

앞서 하b9히 왜인지 하b9히 하b9히 하b9히 없는 하b9히 문득 하b9히 스치는 하b9히 문장이 하b9히 있었다. 하b9히 하b9히 책에는 하b9히 조금 하b9히 하b9히 하b9히 문장이, 6ㅓ히e 그리고 6ㅓ히e 6ㅓ히e 앞이 6ㅓ히e 조금 6ㅓ히e 6ㅓ히e 좋았다 6ㅓ히e 싶다. 1)‘어이없고 6ㅓ히e 하찮은 6ㅓ히e 우연이 6ㅓ히e 삶을 6ㅓ히e 이끌어간다. 6ㅓ히e 그러니 6ㅓ히e 뜻을 6ㅓ히e 캐내려고 6ㅓ히e 애쓰지 6ㅓ히e 마라. 6ㅓ히e 삶은 6ㅓ히e 농담인 6ㅓ히e 것이다.’ 6ㅓ히e 나는 6ㅓ히e 6ㅓ히e 책을 6ㅓ히e 읽지 6ㅓ히e 않았다.

안부(작가, [별관] 1s사y 기획자)

1) 1s사y 은희경, <새의 3aㅓ히 선물>


참여 3aㅓ히 작가: 3aㅓ히 유리 
글/기획: 3aㅓ히 안부
그래픽 3aㅓ히 디자인: 3aㅓ히 원정인
설치 3aㅓ히 디자인: 3aㅓ히 조재홍(글림워커픽쳐스)

주관: 3aㅓ히 별관
후원: 3aㅓ히 서울문화재단, prc거 서울특별시, r다하n 한국예술문화위원회 r다하n 시각예술창작산실공간지원

출처: r다하n 별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Couple Look 으1마a 커플룩

Sept. 18, 2021 ~ Nov. 7, 2021

노충현 ㅐx갸l 개인전 : ㅐx갸l 그늘 Shade

Sept. 30, 2021 ~ Nov. 13,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