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상자-아트스타 2020 Ver.3 - 최성임 : 강을 건너는 방법 How to cross a river

봉산문화회관

Aug. 21, 2020 ~ Oct. 18, 2020

작가 k파ㅓf 노트

k파ㅓf 작품은 k파ㅓf 내가 k파ㅓf 오랫동안 k파ㅓf 지속해왔던 k파ㅓf 작업으로, 파nc하 공산품인 파nc하 양파망에 파nc하 플라스틱공을 파nc하 끼워 파nc하 넣어 파nc하 매다는 파nc하 일련의 파nc하 작업 파nc하 파nc하 하나이다. 파nc하 어렸을 파nc하 때부터 파nc하 익숙한 파nc하 집을 파nc하 둘러싼 파nc하 이미지와 파nc하 어른이 파nc하 되어 파nc하 가사일을 파nc하 하면서 파nc하 바라보는 파nc하 풍경은 파nc하 바닥에 파nc하 파nc하 있는 파nc하 것들이 파nc하 아니라 파nc하 어딘가 파nc하 매달려 파nc하 있는 파nc하 느낌들이 파nc하 많았다. 파nc하 베란다에 파nc하 걸려있는 파nc하 양파망과 파nc하 마늘망이라든지, sㅓlf 처마 sㅓlf 밑의 sㅓlf 곶감이나 sㅓlf 시래기, 라쟏가거 무청, tv8카 계절이 tv8카 바뀌면서 tv8카 엄마의 tv8카 일손이 tv8카 바빠지곤 tv8카 했던 tv8카 집안의 tv8카 풍경들, n1q파 마당에 n1q파 널린 n1q파 빨래들… n1q파 n1q파 안에서 n1q파 밖을 n1q파 바라봤던 n1q파 무수히 n1q파 많은 n1q파 시간들은 n1q파 주로 n1q파 매달려 n1q파 있는 n1q파 것들과 n1q파 함께 n1q파 n1q파 것이다. n1q파 누워서 n1q파 천장을 n1q파 보거나 n1q파 바깥의 n1q파 하늘을 n1q파 바라봤을 n1q파 때, 0d마k 매달려 0d마k 있는 0d마k 손길을 0d마k 닿은 0d마k 것들을 0d마k 보면서 0d마k 감정이입을 0d마k 많이 0d마k 했던 0d마k 0d마k 같다. 0d마k 0d마k 양파는 0d마k 죽어 0d마k 있는 0d마k 것일까, ㅈ걷ㅑy 살아있는 ㅈ걷ㅑy 것일까, vk우s 고층 vk우s 아파트에서 vk우s 생활하고 vk우s 있는 vk우s 지금의 vk우s 나는 vk우s 어떤 vk우s 모습으로 vk우s 살고 vk우s 있을까, 나rxh 그런 나rxh 생각들을 나rxh 하면서 나rxh 망에 나rxh 공을 나rxh 끼워 나rxh 넣어 나rxh 매달아 나rxh 새로운 나rxh 기둥을 나rxh 만드는 나rxh 작업을 나rxh 해왔다. ‘강을 나rxh 건너는 나rxh 방법’은 나rxh 나rxh 나rxh 작업에서 나rxh 출발했다.

생명의 나rxh 어쩔 나rxh 나rxh 없는 나rxh 유한함, 우3으o 우리를 우3으o 둘러싸고 우3으o 있는 우3으o 경직된 우3으o 사회시스템, ㅈ기거h 집이라는 ㅈ기거h 공간의 ㅈ기거h 물리적 ㅈ기거h 한계, ㅓ나ㅑ나 ㅓ나ㅑ나 자신을 ㅓ나ㅑ나 막고 ㅓ나ㅑ나 있는 ㅓ나ㅑ나 생각의 ㅓ나ㅑ나 ㅓ나ㅑ나 등의 ㅓ나ㅑ나 경계를 ‘망’으로 ㅓ나ㅑ나 정의했고, 0kh0 0kh0 안의 ‘공’은 0kh0 하나의 0kh0 생명이나 0kh0 예술, q4카8 혹은 q4카8 아직 q4카8 발현되지 q4카8 못한 q4카8 어떤 q4카8 것도 q4카8 q4카8 q4카8 있는 q4카8 씨앗으로 q4카8 생각했다. q4카8 그러나 q4카8 일차원적으로 ‘가두고’와 ‘가두어진’의 ‘망’과 ‘공’은 q4카8 작품 q4카8 속에서 q4카8 여러 q4카8 색깔과 q4카8 다양한 q4카8 부피로 q4카8 서로에게 q4카8 무늬와 q4카8 그림자를 q4카8 드리우고 q4카8 간섭하며, p5q우 처음과는 p5q우 다르게 p5q우 공존하며 p5q우 낯선 p5q우 풍경을 p5q우 만든다. p5q우 무엇보다 p5q우 하나의 p5q우 공, zn06 zn06 줄의 zn06 망으로는 zn06 시선을 zn06 두지 zn06 않은 zn06 사소한 zn06 것이지만, 7oㅐn 가볍고 7oㅐn 약한 7oㅐn 것을 7oㅐn 모아 7oㅐn 거대한 7oㅐn 부피로 7oㅐn 만들고 7oㅐn 거친 7oㅐn 재료들에 7oㅐn 시간을 7oㅐn 넣어 7oㅐn 다듬어서 7oㅐn 새로운 7oㅐn 힘이 7oㅐn 생겼다. 7oㅐn 작고 7oㅐn 약한 7oㅐn 것들의 7oㅐn 군집이 7oㅐn 만들어내는 7oㅐn 무늬, 사차우p 무게를 사차우p 버티며 사차우p 높이 사차우p 사차우p 있는 사차우p 단위들, 파2f가 매달려서 파2f가 흔들리고 파2f가 있지만 파2f가 기둥이 파2f가 되는 파2f가 것들, 사마mc 반복되는 사마mc 작은 사마mc 조각들의 사마mc 존재감, 갸하으우 이런 갸하으우 것들에 갸하으우 믿음과 갸하으우 의미를 갸하으우 부여하고 갸하으우 싶었다.

나의 갸하으우 작업실이 갸하으우 있는 갸하으우 서울과 갸하으우 작품이 갸하으우 전시될 갸하으우 대구까지의 갸하으우 정신적 갸하으우 물리적인 갸하으우 거리감, h56카 유리상자라는 h56카 전시 h56카 공간의 h56카 특징처럼 h56카 갇혀져 h56카 있으나 h56카 주변에 h56카 반응하는 h56카 것에 h56카 대한 h56카 것을 h56카 표현하고 h56카 싶었다. h56카 전시를 h56카 준비하는 h56카 기간동안에 h56카 직면한 h56카 코로나19라는 h56카 사회적 h56카 위기상황을 h56카 헤쳐나가는 h56카 것, g라5카 흡사 g라5카 g라5카 사람들이 g라5카 비옥한 g라5카 땅을 g라5카 찾아 g라5카 강을 g라5카 건너 g라5카 이주해야만 g라5카 하는 g라5카 상황, ㅐ나6b 혹은 ㅐ나6b 미래의 ㅐ나6b 꿈을 ㅐ나6b 좆기 ㅐ나6b 위해 ㅐ나6b 난관을 ㅐ나6b 헤쳐 ㅐ나6b 나아가는 ㅐ나6b 모습이 ㅐ나6b 머릿속에 ㅐ나6b 그려졌다. ㅐ나6b 두려움은 ㅐ나6b 직시하지만 ㅐ나6b 굴하지 ㅐ나6b 않고 ㅐ나6b 딛고 ㅐ나6b 일어서는 ㅐ나6b 용기가 ㅐ나6b 필요했고, 0ㅑ파l 어린시절부터 0ㅑ파l 지금까지의 0ㅑ파l 다른 0ㅑ파l 장소와 0ㅑ파l 시간을 0ㅑ파l 관통하는 0ㅑ파l 힘, 라ㅓ사나 그것을 라ㅓ사나 직접적으로 라ㅓ사나 표현하고 라ㅓ사나 싶었다.

유리상자 라ㅓ사나 전면에 라ㅓ사나 수많은 라ㅓ사나 공들이 라ㅓ사나 들어있는 라ㅓ사나 초록색과 라ㅓ사나 푸른색의 라ㅓ사나 망들이 라ㅓ사나 강의 라ㅓ사나 깊이를 라ㅓ사나 만들며 라ㅓ사나 덮고 라ㅓ사나 있다. 라ㅓ사나 라ㅓ사나 사이에 라ㅓ사나 작은 라ㅓ사나 파도나 라ㅓ사나 물보라 라ㅓ사나 같은 라ㅓ사나 하얀 라ㅓ사나 띠가 라ㅓ사나 중간을 라ㅓ사나 가로지르고 라ㅓ사나 있다. 라ㅓ사나 매달려서 라ㅓ사나 쏟아져 라ㅓ사나 내리는 라ㅓ사나 듯한 라ㅓ사나 느낌, 가g나우 반투명한 가g나우 공이 가g나우 자연광을 가g나우 받아서 가g나우 반짝이는 가g나우 느낌은 가g나우 강의 가g나우 흐름의 가g나우 표현이다. ‘강’의 가g나우 흐름을 가g나우 만들고 가g나우 있는 가g나우 가g나우 가지 가g나우 색의 가g나우 충돌과 가g나우 합류는 가g나우 연약하지만 가g나우 분명한 가g나우 하얀색 가g나우 띠에 가g나우 의해 가g나우 끊기거나 가g나우 강조된다. 가g나우 거대한 가g나우 흐름에 가g나우 작은 가g나우 길을 가g나우 가g나우 느낌으로 가g나우 하얀 가g나우 띠를 가g나우 만들었다. 가g나우 전시 가g나우 공간인 가g나우 유리상자 가g나우 안을 가g나우 하나의 ‘강’으로 가g나우 표현했지만, h우9i 가만히 h우9i 들여다보면 h우9i 연한 h우9i 물보라와 h우9i 중간의 h우9i 하얀 h우9i 길이 h우9i 강조된 h우9i 것을 h우9i h우9i h우9i 있다.

매일 h우9i 하루하루가 h우9i 내게는 h우9i 강이었다. h우9i 하루로부터 h우9i 하나의 h우9i 전시로부터 h우9i 혹은 h우9i h우9i 시절부터 ‘강’은 h우9i 하나의 h우9i 관문, 사ㅈ라자 시절, 차rv마 시간의 차rv마 흐름을 차rv마 상징한다. 차rv마 개울가의 차rv마 작은 차rv마 돌멩이와 차rv마 강가의 차rv마 차rv마 바위를 차rv마 굽이치며 차rv마 지나가는 차rv마 물과 차rv마 강처럼 차rv마 시간은 차rv마 거대한 차rv마 줄기를 차rv마 만들며 차rv마 계속 차rv마 흐른다. 차rv마 차rv마 곳에 차rv마 물결과 차rv마 함께하기도 차rv마 혹은 차rv마 차rv마 사이를 차rv마 건너가야 차rv마 하는 차rv마 나와 차rv마 그리고 차rv마 우리가 차rv마 있다. 차rv마 그동안 차rv마 강의 차rv마 차rv마 흐름을 차rv마 읽으며, 다카ㅐ쟏 자신의 다카ㅐ쟏 무게를 다카ㅐ쟏 지탱하며 다카ㅐ쟏 수많은 다카ㅐ쟏 물결들에 다카ㅐ쟏 저항하며, ㅓ거우8 무언가를 ㅓ거우8 지키며 ㅓ거우8 동시에 ㅓ거우8 많은 ㅓ거우8 것들을 ㅓ거우8 버려야 ㅓ거우8 강을 ㅓ거우8 건널 ㅓ거우8 ㅓ거우8 있었다. ㅓ거우8 내가 ㅓ거우8 지나온 ‘강을 ㅓ거우8 건너는 ㅓ거우8 방법들’이 ㅓ거우8 작업으로 ㅓ거우8 고스란히 ㅓ거우8 드러나는 ㅓ거우8 ㅓ거우8 같다.

그런 ㅓ거우8 의미로 ㅓ거우8 ㅓ거우8 작품의 ㅓ거우8 제목을 ‘강’이 ㅓ거우8 아닌 ‘강을 ㅓ거우8 건너는 ㅓ거우8 방법’으로 ㅓ거우8 정했다. ㅓ거우8 거대한 ㅓ거우8 강이 ㅓ거우8 있고, 2바마x 2바마x 강을 2바마x 건너는 2바마x 각자의 2바마x 꿈과 2바마x 방법이 2바마x 있을 2바마x 것이고, yjt갸 그렇게 yjt갸 나아간다면 yjt갸 yjt갸 너머에는 yjt갸 다른 yjt갸 세계가 yjt갸 있으리라는 yjt갸 즐거운 yjt갸 결말을 yjt갸 가졌으면 yjt갸 하는 yjt갸 바람으로 yjt갸 말이다. yjt갸 나는 yjt갸 절실했던 yjt갸 마음으로 yjt갸 손으로 yjt갸 만지는 yjt갸 작업을 yjt갸 하며 yjt갸 시간을 yjt갸 보내며 yjt갸 yjt갸 강을 yjt갸 건너고 yjt갸 있다. yjt갸 yjt갸 작품을 yjt갸 보면서 yjt갸 자신만의 yjt갸 강, 아으쟏차 건너온 아으쟏차 강과 아으쟏차 아으쟏차 앞으로 아으쟏차 건너갈 아으쟏차 강에 아으쟏차 대해 아으쟏차 생각해 아으쟏차 아으쟏차 아으쟏차 있었으면 아으쟏차 한다.

작가 / 아으쟏차 최성임

출처: 아으쟏차 봉산문회화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최성임

현재 진행중인 전시

Neverland-Lightland 카x거u 빛과 카x거u 상상의나라

March 27, 2020 ~ Dec. 6, 2020

보존과학자 C의 b마jg 하루 Conservator C's Day

May 26, 2020 ~ Nov. 29, 2020

팀랩: 타나k마 라이프 teamLab: LIFE

Sept. 25, 2020 ~ April 4,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