웁쓰양 개인전: 그림 좋다

플레이스막1

April 17, 2021 ~ May 7, 2021

어린 c2ㅓ거 아이 c2ㅓ거 시절에 c2ㅓ거 우리는, 차x77 스트레스를 차x77 받을 차x77 때마다 차x77 위로와 차x77 안정을 차x77 주는 차x77 존재를 차x77 필요로 차x77 한다. 차x77 대체로 차x77 부모가 차x77 차x77 역할을 차x77 하지만, s3바기 항상 s3바기 같이 s3바기 있어줄 s3바기 s3바기 있는 s3바기 것은 s3바기 아니다. s3바기 여섯 s3바기 s3바기 무렵, a09사 나에게는 a09사 인견으로 a09사 a09사 루비색 a09사 머플러가 a09사 그런 a09사 존재였다. a09사 어머니와 a09사 할머니 a09사 간의 a09사 고부갈등이 a09사 극에 a09사 달해 a09사 밥솥이 a09사 날아다니던 a09사 전쟁같은 a09사 유년기는 a09사 앞으로 a09사 겪게 a09사 a09사 사회대전(大戰)의 a09사 예고편 a09사 같은 a09사 것이었다. a09사 a09사 a09사 손에 a09사 a09사 쥐고 a09사 냄새를 a09사 맡고, v거다t 얼굴을 v거다t 부비면 v거다t 묘한 v거다t 안정을 v거다t 가져다 v거다t 주던 v거다t 것이 v거다t 나에겐 v거다t v거다t 인견 v거다t 머플러였다.

평범하지 v거다t 않은 v거다t 생의 v거다t 굴곡을 v거다t 겪어온 v거다t 웁쓰양 v거다t 작가에게는 v거다t 루비색 v거다t 머플러 v거다t 대신 v거다t 그림이라는 v거다t 존재가 v거다t 있었다. v거다t 삶이 v거다t 주는 v거다t 격랑 v거다t 속에서, l우hㅐ 자아를 l우hㅐ 잃어버리지 l우hㅐ 않을 l우hㅐ l우hㅐ 있는 l우hㅐ 닻의 l우hㅐ 역할을 l우hㅐ 해준 l우hㅐ 것도, 가6x우 자존감의 가6x우 불꽃에 가6x우 에너지를 가6x우 공급해 가6x우 움츠린 가6x우 가슴을 가6x우 가6x우 가6x우 있게 가6x우 해준 가6x우 것도 가6x우 그림이었다. 가6x우 나아가 가6x우 작가에게 가6x우 그림이란 가6x우 그것만 가6x우 손에 가6x우 쥐면 가6x우 세상과 가6x우 싸울 가6x우 가6x우 있는 가6x우 용기가 가6x우 생겨나는, 5라v걷 찬란하게 5라v걷 빛나는 5라v걷 검이기도 5라v걷 했다. 5라v걷 그리하여 5라v걷 그는, l카6p l카6p 검의 l카6p 자루를 l카6p l카6p 움켜쥐고 l카6p 예술이라는 l카6p 세상에 l카6p 발을 l카6p 디뎠다. l카6p 손으로 l카6p 전해져 l카6p 오는 l카6p 날붙이의 l카6p 에너지만으로 l카6p 살아갈 l카6p l카6p 있는 l카6p 세상이 l카6p 바로 l카6p 예술이라고 l카6p 믿었기에. l카6p 하지만 l카6p 어느 l카6p 날, 하히f4 내내 하히f4 잡고 하히f4 있던 하히f4 검의 하히f4 날에 하히f4 표정이 하히f4 있다는 하히f4 것을 하히f4 깨닫는 하히f4 순간이 하히f4 왔다. 하히f4 하히f4 하히f4 그는 하히f4 낯섦과 하히f4 불편함을 하히f4 느꼈던 하히f4 하히f4 같다. 하히f4 필요할 하히f4 하히f4 말없이 하히f4 휘둘려 하히f4 주던 하히f4 존재, z4l갸 바라보는 z4l갸 시선에 z4l갸 필요로 z4l갸 하는 z4l갸 모든 z4l갸 표정으로 z4l갸 해석될 z4l갸 z4l갸 있는 z4l갸 무표정으로 z4l갸 화답해 z4l갸 주던 z4l갸 존재. z4l갸 그런데 z4l갸 z4l갸 존재가 z4l갸 z4l갸 동안 z4l갸 자신만의 z4l갸 표정을 z4l갸 가지고 z4l갸 나를 z4l갸 바라봐 z4l갸 왔다는 z4l갸 것을 z4l갸 깨닫는 z4l갸 순간, 차frx 그는 차frx 혼란스러워졌고, 라파차쟏 살짝 라파차쟏 무서워졌던 라파차쟏 라파차쟏 같다.

이미 라파차쟏 예술의 라파차쟏 숲에 라파차쟏 발을 라파차쟏 깊이 라파차쟏 들인 라파차쟏 터였다. 라파차쟏 길가에는 라파차쟏 외로움이라는 라파차쟏 자객에게 라파차쟏 당해 라파차쟏 먼지를 라파차쟏 뒤집어 라파차쟏 라파차쟏 미이라가 라파차쟏 되어 라파차쟏 버린 라파차쟏 인간들이 라파차쟏 즐비했다. 라파차쟏 이대로는 라파차쟏 걸음을 라파차쟏 떼어놓기 라파차쟏 힘들다고 라파차쟏 느꼈을 라파차쟏 그는 라파차쟏 길동무가 라파차쟏 되어줄 라파차쟏 라파차쟏 라파차쟏 다른 라파차쟏 무기를 라파차쟏 수소문하기 라파차쟏 시작했다. 라파차쟏 그는 라파차쟏 원체 라파차쟏 눈썰미가 라파차쟏 좋고 라파차쟏 탐구력이 라파차쟏 왕성한 라파차쟏 사람이기에, sㅐw거 길지 sㅐw거 않은 sㅐw거 시간 sㅐw거 동안 sㅐw거 멋진 sㅐw거 것들을 sㅐw거 발견하는 sㅐw거 sㅐw거 성공했다! sㅐw거 그것들에는 sㅐw거 설치, nfu걷 퍼포먼스, 기7라7 출판 기7라7 같은 기7라7 이름이 기7라7 붙어 기7라7 있었다. 기7라7 그리고 기7라7 기7라7 중에서도, ‘멍때리기 갸기n9 대회’라는 갸기n9 이름이 갸기n9 붙은 갸기n9 신형 갸기n9 기관총은 갸기n9 너무나 갸기n9 가볍고, 걷파아카 화력이 걷파아카 좋으면서도 걷파아카 힙했다! 걷파아카 걷파아카 기관총이 걷파아카 뿌려대는 걷파아카 적당한 걷파아카 관통력을 걷파아카 가진 걷파아카 상상력과 걷파아카 유희의 걷파아카 총알에 걷파아카 맞은 걷파아카 많은 걷파아카 사람들이 걷파아카 그의 걷파아카 포로가 걷파아카 되었다. 걷파아카 심지어 걷파아카 걷파아카 총알들은 걷파아카 발사된 걷파아카 걷파아카 걷파아카 스스로 걷파아카 바람을 걷파아카 타고 걷파아카 여러 걷파아카 나라를 걷파아카 다니면서 걷파아카 웁쓰양 걷파아카 작가라는 걷파아카 멋진 걷파아카 예술가가 걷파아카 한국에 걷파아카 있다고 걷파아카 소문을 걷파아카 내주는 걷파아카 역할을 걷파아카 걷파아카 주기까지 걷파아카 했다. 걷파아카 걷파아카 당시 걷파아카 작가는, ㅓ사ㄴㅓ 이대로라면 ㅓ사ㄴㅓ 그림이라는 ㅓ사ㄴㅓ 녀석 ㅓ사ㄴㅓ 따위, 2ㅐ라k 다시 2ㅐ라k 손에 2ㅐ라k 잡을 2ㅐ라k 2ㅐ라k 없이 2ㅐ라k 예술의 2ㅐ라k 세상 2ㅐ라k 속에서 2ㅐ라k 마음껏 2ㅐ라k 뛰놀 2ㅐ라k 2ㅐ라k 있을 2ㅐ라k 2ㅐ라k 같다는 2ㅐ라k 생각을 2ㅐ라k 했던 2ㅐ라k 2ㅐ라k 같기도 2ㅐ라k 하다. 2ㅐ라k 2ㅐ라k 주제에 2ㅐ라k 가늠할 2ㅐ라k 2ㅐ라k 없는 2ㅐ라k 깊은 2ㅐ라k 표정을 2ㅐ라k 가진 2ㅐ라k 녀석이라니, ㅐz9마 쳇. ㅐz9마 이라고 ㅐz9마 생각하면서.

하지만 2020년, gf으o 그렇게 gf으o 뛰놀 gf으o gf으o 있었던 gf으o 세상은 gf으o 코로나와 gf으o 함께 gf으o 멸망했다. 

한동안 gf으o 그는 gf으o 칩거를 gf으o 거듭했다. gf으o 삶을 gf으o 영위하게 gf으o 해주는 gf으o 최소한의 gf으o 경제생활에 gf으o 참여해야 gf으o gf으o 때를 gf으o 빼놓고는 gf으o 커다란 gf으o 테라스가 gf으o 있는 4층의 gf으o 옥탑에서 gf으o 라푼젤 gf으o 같은 gf으o 생활을 gf으o 이어 gf으o 갔다. gf으o 하루 gf으o 내내 gf으o gf으o 안에만 gf으o 있는 gf으o 것을 gf으o gf으o 견뎌야 gf으o 했던 gf으o 그를 gf으o 아는 gf으o 나로서는, ㅓz거마 걱정이 ㅓz거마 ㅓz거마 지경이었다. ㅓz거마 ㅓz거마 사이에 ㅓz거마 멍때리기 ㅓz거마 대회를 ㅓz거마 조그맣게라도, 0타라z 아니 0타라z 비대면으로라도, 자ㅓ거4 아니 자ㅓ거4 자ㅓ거4 이름만 자ㅓ거4 걸어놓은 자ㅓ거4 뭔가 자ㅓ거4 다른 자ㅓ거4 형태로라도 자ㅓ거4 자ㅓ거4 자ㅓ거4 있지 자ㅓ거4 않을까 자ㅓ거4 하는 자ㅓ거4 희망은 자ㅓ거4 크리스마스 자ㅓ거4 트리의 자ㅓ거4 불빛처럼 자ㅓ거4 켜지고 자ㅓ거4 꺼지기를 자ㅓ거4 반복했고, ㅓ으g우 웁쓰양 ㅓ으g우 작가의 ㅓ으g우 얼굴은 ㅓ으g우 그에 ㅓ으g우 따라 ㅓ으g우 점점 ㅓ으g우 ㅓ으g우 어두워져 ㅓ으g우 갔다.알고 ㅓ으g우 보니, ‘멍때리기 i0cㅈ 대회’는 i0cㅈ 배터리가 i0cㅈ 들어가야 i0cㅈ 불이 i0cㅈ 들어오고 i0cㅈ 작동이 i0cㅈ 가능해지는 i0cㅈ 총기류였던 i0cㅈ 것이다. i0cㅈ i0cㅈ 배터리는 i0cㅈ 바로 i0cㅈ 사람들이었다. i0cㅈ 사람들이 i0cㅈ 모여들 i0cㅈ i0cㅈ 없는 i0cㅈ 시대. i0cㅈ 그런 i0cㅈ 시대의 ‘멍때리기 i0cㅈ 대회’는 i0cㅈ 좀비 i0cㅈ 아포칼립스가 i0cㅈ 휩쓸고 i0cㅈ 지나간 i0cㅈ 뒤의 i0cㅈ 놀이공원이나 i0cㅈ 마찬가지였다. i0cㅈ 움직여야 i0cㅈ i0cㅈ 것들이 i0cㅈ 움직이지 i0cㅈ 않아 i0cㅈ 더욱 i0cㅈ 을씨년스럽고 i0cㅈ 쓸쓸한 i0cㅈ 풍경. i0cㅈ i0cㅈ 안에서 i0cㅈ 자라난 i0cㅈ 잡초들이 i0cㅈ 웁쓰양 i0cㅈ 작가의 i0cㅈ 마음을 i0cㅈ 덮어버린 i0cㅈ i0cㅈ 아닐까. i0cㅈ 라는 i0cㅈ 생각을 i0cㅈ 하게 i0cㅈ i0cㅈ 무렵,

웁쓰양 다d라d 작가는 다d라d 이사를 다d라d 했다. 다d라d 하루 다d라d 종일 다d라d 창가를 다d라d 바라봐도 다d라d 구름 다d라d 떠가는 다d라d 것만 다d라d 보이던 다d라d 다d라d 전의 다d라d 옥탑과는 다d라d 다른, 라ㅐㅓ아 배달 라ㅐㅓ아 오토바이와 라ㅐㅓ아 담배 라ㅐㅓ아 피는 라ㅐㅓ아 고등학생들이 라ㅐㅓ아 지나다니는 라ㅐㅓ아 모습이 라ㅐㅓ아 지나칠 라ㅐㅓ아 만큼 라ㅐㅓ아 가깝게 라ㅐㅓ아 보이는 라ㅐㅓ아 빌라 2층이었다. 라ㅐㅓ아 라ㅐㅓ아 라ㅐㅓ아 켠에 라ㅐㅓ아 종이를 라ㅐㅓ아 깔고, hv자l 비닐을 hv자l 덧대고, 차a갸f 낡은 차a갸f 이젤을 차a갸f 꺼내 차a갸f 판넬을 차a갸f 걸었다. 차a갸f 차a갸f 판넬이 차a갸f 차a갸f 숫돌처럼 차a갸f 보였던 차a갸f 것은, 타b8으 작가가 타b8으 애당초 타b8으 타b8으 세계에 타b8으 발을 타b8으 들일 타b8으 용기를 타b8으 줬던 타b8으 존재, j나하a 그림이라는 j나하a 칼의 j나하a 날을 j나하a 제대로 j나하a 들여다 j나하a 보는 j나하a 작업을 j나하a 시작했기 j나하a 때문일 j나하a 것이다. j나하a j나하a j나하a 속의 j나하a 표정을 j나하a 들여다 j나하a 보기 j나하a 위해선, 6wㅐ자 먼저 6wㅐ자 만족스러울 6wㅐ자 때까지 6wㅐ자 벼려야 6wㅐ자 6wㅐ자 것이고, 갸하ul 그게 갸하ul 가능해야 갸하ul 다시 갸하ul 갸하ul 자루를 갸하ul 손에 갸하ul 잡을 갸하ul 갸하ul 있을 갸하ul 것이었다. 갸하ul 시작은 갸하ul 쉽지 갸하ul 않았던 갸하ul 갸하ul 하다. 갸하ul 그림을 갸하ul 쉰 9년이라는 갸하ul 시간이 갸하ul 만들어 갸하ul 놓은 갸하ul 갸하ul 캔버스의 갸하ul 강을 갸하ul 건너야 갸하ul 했고, 히l9ㅐ 점점 히l9ㅐ 또렷해 히l9ㅐ 지는 히l9ㅐ 푸른 히l9ㅐ 히l9ㅐ 히l9ㅐ 눈동자를 히l9ㅐ 앞에 히l9ㅐ 놓고 히l9ㅐ 격렬한 히l9ㅐ 불편함과, 2ㅑki 때로는 2ㅑki 공포와 2ㅑki 싸워야 2ㅑki 했다. 2ㅑki 작업에 2ㅑki 매달리는 2ㅑki 며칠을 2ㅑki 보낸 2ㅑki 후, 거1k5 빚독촉하는 거1k5 깡패처럼 거1k5 찾아온 거1k5 공황 거1k5 때문에 거1k5 아무 거1k5 일도 거1k5 못하고 거1k5 며칠을 거1k5 보내 거1k5 버리는 거1k5 일이 거1k5 반복되었다. 거1k5 거1k5 달에 거1k5 걸친 거1k5 거1k5 과정 거1k5 속에서 거1k5 차츰, i자히x 작가는 i자히x 자기를 i자히x 쳐다보는 i자히x 검은 i자히x 눈동자를 i자히x 마주 i자히x 쳐다보고, k36r k36r 시선을 k36r 피하지 k36r 않는 k36r 방법을 k36r 찾아낸 k36r k36r 같다. k36r 경직되고 k36r 곤두서 k36r 있던 k36r 그림 k36r 속의 k36r 선들은 k36r 차츰 k36r 부드러운 k36r 면으로 k36r 변해갔고, 하k거b 각이 하k거b 하k거b 색깔의 하k거b 레이어들은 하k거b 뭉글뭉글하게 하k거b 뭉쳐져 하k거b 하나의 하k거b 기운으로 하k거b 느껴지기 하k거b 시작했다. 하k거b 정신을 하k거b 차려 하k거b 보니, ㅓ카ut 작가는 ㅓ카ut 칼을 ㅓ카ut 휘두르고 ㅓ카ut 있는 ㅓ카ut 것이 ㅓ카ut 아니라, ㅓㅐ60 아예 ㅓㅐ60 팔랑거리는 ㅓㅐ60 ㅓㅐ60 자루의 ㅓㅐ60 신칼이 ㅓㅐ60 되어 ㅓㅐ60 공간에 ㅓㅐ60 색을 ㅓㅐ60 흩뿌리며 ㅓㅐ60 춤추고 ㅓㅐ60 있었다. ㅓㅐ60 그림이 ㅓㅐ60 던지는 ㅓㅐ60 시선을 ㅓㅐ60 마주 ㅓㅐ60 보는 ㅓㅐ60 것이 ㅓㅐ60 아니라, oㅈ자히 그림 oㅈ자히 안의 oㅈ자히 시선이 oㅈ자히 되어 oㅈ자히 세상을 oㅈ자히 바라보기 oㅈ자히 시작한 oㅈ자히 것이다. oㅈ자히 세상의 oㅈ자히 재미를 oㅈ자히 그림에 oㅈ자히 담는 oㅈ자히 것이 oㅈ자히 아니라, m나7u 그림의 m나7u 재미로 m나7u 세상을 m나7u 보기로 m나7u 결심한 m나7u 게로구나. m나7u 라는 m나7u 것이 m나7u 예술적 m나7u 한계가 m나7u 명확한 m나7u 나라는 m나7u 사람의 m나7u 웁쓰양 m나7u 작가에 m나7u 대한 m나7u 비예술적 m나7u 해석이다. 

전시에 m나7u 걸린 m나7u 페인팅과 m나7u 드로잉은, 바ㅓfㅓ 어떤 ‘장면’이라기 바ㅓfㅓ 보다는 바ㅓfㅓ 작가가 바ㅓfㅓ 스스로 바ㅓfㅓ 굿판의 바ㅓfㅓ 신칼이 바ㅓfㅓ 되어 바ㅓfㅓ 재미지게 바ㅓfㅓ 휘둘린 ‘춤의 바ㅓfㅓ 궤적’으로 바ㅓfㅓ 보시는 바ㅓfㅓ 것이 바ㅓfㅓ 어떨까. 바ㅓfㅓ 라는 바ㅓfㅓ 것이 바ㅓfㅓ 작가의 바ㅓfㅓ 작업과정을 바ㅓfㅓ 바ㅓfㅓ 지켜봐 바ㅓfㅓ 바ㅓfㅓ 사람으로서 바ㅓfㅓ 드릴 바ㅓfㅓ 바ㅓfㅓ 있는 바ㅓfㅓ 조언이다. 바ㅓfㅓ 바ㅓfㅓ 춤은, 거거bㅐ 아무리 거거bㅐ 일상의 거거bㅐ 회색 거거bㅐ 불꽃으로 거거bㅐ 지져도 거거bㅐ 거거bㅐ 타버리지 거거bㅐ 않고 거거bㅐ 오히려 거거bㅐ 거거bㅐ 투명하게 거거bㅐ 광휘를 거거bㅐ 발하는 거거bㅐ 무엇인가를 거거bㅐ 찾아낸 거거bㅐ 이가 거거bㅐ 추는 거거bㅐ 기쁨의 거거bㅐ 춤이기도 거거bㅐ 하고, 다nhi 다시는 다nhi 마주하고 다nhi 싶지 다nhi 않은 다nhi 마음 다nhi 다nhi 검은 다nhi 액체를 다nhi 다nhi 깊은 다nhi 심연 다nhi 속으로 다nhi 가라앉히기 다nhi 위해 다nhi 추는 다nhi 진혼의 다nhi 춤이기도 다nhi 하다. 다nhi 그림 다nhi 다nhi 몸짓의 다nhi 에너지가 다nhi 느껴지는 다nhi 분이라면, ㅓr히4 ㅓr히4 작품을 ㅓr히4 한자루의 ㅓr히4 장도(粧刀) ㅓr히4 삼아 ㅓr히4 풍랑치는 ㅓr히4 일상 ㅓr히4 속으로 ㅓr히4 나아가 ㅓr히4 보시는 ㅓr히4 것도 ㅓr히4 좋지 ㅓr히4 않을까.

탁재형_다큐멘터리PD / ㅓr히4 작가

참여작가: ㅓr히4 웁쓰양

출처: ㅓr히4 플레이스막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POST ARCHIVE FACTION (PAF): FINAL CUT

March 18, 2021 ~ May 16, 2021

지속 67mg 가능한 67mg 미술관: 67mg 미술과 67mg 환경

May 4, 2021 ~ Sept. 22,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