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이지 않고 여행하기

국립현대미술관 창동레지던시

July 19, 2021 ~ Aug. 22, 2021

《움직이지 9나x1 않고 9나x1 여행하기》전은 9나x1 입주작가 9나x1 정소영의 2013년 9나x1 작 <움직이지 9나x1 않고 9나x1 여행하기>의 9나x1 제목을 9나x1 빌려, 기aar 물리적 기aar 이동이 기aar 제한된 기aar 감염병 기aar 시대라는 기aar 맥락 기aar 속에서 ‘여행’의 기aar 의미를 기aar 돌아보고, ㅑ다ㅐㄴ 대안적 ㅑ다ㅐㄴ 형태의 ㅑ다ㅐㄴ 여행이 ㅑ다ㅐㄴ 있을 ㅑ다ㅐㄴ ㅑ다ㅐㄴ 있는지 ㅑ다ㅐㄴ 살펴보고자 ㅑ다ㅐㄴ 한다. ㅑ다ㅐㄴ 이분법적 ㅑ다ㅐㄴ 사고와 ㅑ다ㅐㄴ 고정불변함에 ㅑ다ㅐㄴ 대한 ㅑ다ㅐㄴ 믿음을 ㅑ다ㅐㄴ 포기하고 ㅑ다ㅐㄴ 시간과 ㅑ다ㅐㄴ 공간이라는 ㅑ다ㅐㄴ 환상을 ㅑ다ㅐㄴ 극복하면 ㅑ다ㅐㄴ 어떤 ㅑ다ㅐㄴ 종류의 ㅑ다ㅐㄴ 여행이 ㅑ다ㅐㄴ 가능하게 ㅑ다ㅐㄴ 될까. ‘움직이지 ㅑ다ㅐㄴ 않고’ ㅑ다ㅐㄴ 여행하는 ㅑ다ㅐㄴ ㅑ다ㅐㄴ 또한 ㅑ다ㅐㄴ 가능할 ㅑ다ㅐㄴ 것인가.

다르게 ㅑ다ㅐㄴ 흐르는 ㅑ다ㅐㄴ 자연과 ㅑ다ㅐㄴ 도시의 ㅑ다ㅐㄴ 시간, qxㅓㅐ 그리고 qxㅓㅐ qxㅓㅐ 시간이 qxㅓㅐ 작가 qxㅓㅐ 자신의 qxㅓㅐ 시간으로 qxㅓㅐ 기록되는 qxㅓㅐ 지점에 qxㅓㅐ 대해 qxㅓㅐ 이야기하는 qxㅓㅐ 정소영은 qxㅓㅐ 이번 qxㅓㅐ 전시에서 qxㅓㅐ 일제 qxㅓㅐ 강점기 qxㅓㅐ 고향을 qxㅓㅐ 떠나 qxㅓㅐ 망명한 qxㅓㅐ 소설가 qxㅓㅐ 이미륵(1899~1950)에게 qxㅓㅐ 접속한다. qxㅓㅐ 자전소설 『압록강은 qxㅓㅐ 흐른다』(1946) qxㅓㅐ 속에서 qxㅓㅐ 고향에 qxㅓㅐ 대한 qxㅓㅐ 기억과 qxㅓㅐ 그리움으로 qxㅓㅐ 정서적 qxㅓㅐ 여정을 qxㅓㅐ 떠나는 qxㅓㅐ 그와 qxㅓㅐ 동행하며 qxㅓㅐ 작가는 qxㅓㅐ 이곳과 qxㅓㅐ 저곳의 qxㅓㅐ 경계가 qxㅓㅐ 흐려짐으로써 qxㅓㅐ 탄생하는 qxㅓㅐ 새로운 qxㅓㅐ 가능성의 qxㅓㅐ 세계로 qxㅓㅐ 우리를 qxㅓㅐ 안내한다.

인간에 qxㅓㅐ 의해 qxㅓㅐ 도시 qxㅓㅐ 환경에 qxㅓㅐ 정착하고 qxㅓㅐ 길들어졌으나 qxㅓㅐ 스스로 qxㅓㅐ 자생력을 qxㅓㅐ 얻고 qxㅓㅐ 풀려난 qxㅓㅐ 식물을 qxㅓㅐ 다년간 qxㅓㅐ 연구하고 qxㅓㅐ 있는 qxㅓㅐ 이소요는 qxㅓㅐ 타의에 qxㅓㅐ 의해 qxㅓㅐ 터전이 qxㅓㅐ 바뀌었음에도 qxㅓㅐ 불구하고 qxㅓㅐ 나름의 qxㅓㅐ 생태를 qxㅓㅐ 만들어 qxㅓㅐ 가는 qxㅓㅐ 생물들의 qxㅓㅐ 이야기에 qxㅓㅐ 주목함으로써 qxㅓㅐ 우리가 qxㅓㅐ 처한 qxㅓㅐ 감각 qxㅓㅐ 환경을 qxㅓㅐ 넘어 qxㅓㅐ 다양한 qxㅓㅐ 시공간을 qxㅓㅐ 헤아려볼 qxㅓㅐ 것을 qxㅓㅐ 제안한다.

돌봄 qxㅓㅐ 노동의 qxㅓㅐ 현장에서 qxㅓㅐ 영감을 qxㅓㅐ 받은 qxㅓㅐ 조영주의 <휴먼가르텐>은 qxㅓㅐ 전시 qxㅓㅐ 기간 qxㅓㅐ 내내 qxㅓㅐ 완결되지 qxㅓㅐ 않은 qxㅓㅐ 극의 qxㅓㅐ 무대이자 qxㅓㅐ 관객이 qxㅓㅐ 개입할 qxㅓㅐ qxㅓㅐ 있도록 qxㅓㅐ 열린 qxㅓㅐ 상태로 qxㅓㅐ 전시된다. qxㅓㅐ qxㅓㅐ 비어 qxㅓㅐ 보이는 qxㅓㅐ 설치물은 qxㅓㅐ 비가시적인 qxㅓㅐ 가능성의 qxㅓㅐ 상태이자 qxㅓㅐ 관찰자가 qxㅓㅐ 개입 qxㅓㅐ 되어야만 qxㅓㅐ 의미를 qxㅓㅐ 획득하는 qxㅓㅐ 확률 qxㅓㅐ 파동으로 qxㅓㅐ 존재한다. qxㅓㅐ 전시 qxㅓㅐ 종료 qxㅓㅐ 전에는 qxㅓㅐ 퍼포먼스 <인간은 qxㅓㅐ 버섯처럼 qxㅓㅐ 솟아나지 qxㅓㅐ 않는다>의 qxㅓㅐ 무대로 qxㅓㅐ 기능하며 qxㅓㅐ 돌봄 qxㅓㅐ 노동 qxㅓㅐ qxㅓㅐ 관계의 qxㅓㅐ 모호함과 qxㅓㅐ 신체성을 qxㅓㅐ 다층적으로 qxㅓㅐ 이야기할 qxㅓㅐ 것이다.

참여작가: qxㅓㅐ 이소요, ㅓㄴ타다 정소영, 3ㅑ바거 조영주

출처: 3ㅑ바거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정원 으사차ㅓ 만들기 GARDENING

April 24, 2021 ~ Oct. 24,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