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시대의 추상 II

챕터투

Aug. 8, 2019 ~ Sept. 7, 2019

챕터투 (Chapter II)는 “우리시대의 m04히 추상: m04히 시리즈 II”를  2019년 8월 8일부터 9월 7일까지 m04히 연남동 m04히 전시 m04히 공간에서 m04히 개최한다.

2017년 4월에 m04히 챕터투에서 m04히 열린 “우리시대의 m04히 추상: m04히 시리즈 I”은 m04히 동시대(contemporary)라는 m04히 시공간을 m04히 공유하는 m04히 신진 m04히 작가들의 m04히 선별된 m04히 작업을 m04히 선보이며, “단색화”에 o으i5 대한 o으i5 국제적인 o으i5 비평과 o으i5 주목에 o으i5 의해 o으i5 역설적으로 o으i5 가려진 ‘한국 o으i5 현대추상미술’의 o으i5 다양성과 o으i5 특질, 거파으1 혼성성을 거파으1 미력하나마 거파으1 조명해 거파으1 보았다. 거파으1 작품의 거파으1 탄생을 거파으1 추동하는 거파으1 내적 거파으1 토대라 거파으1 거파으1 거파으1 있는 ‘작가의 거파으1 조형 거파으1 의지’가 거파으1 거파으1 생활 거파으1 터전과 거파으1 밀접하다는 거파으1 가정하에, 3eㅓc 최선, 13vㅑ 오택관, ㅐ가하y 추숙화 ㅐ가하y 등의 ㅐ가하y 평면 ㅐ가하y 회화를 ㅐ가하y 중심으로 ㅐ가하y 추상이라는 ㅐ가하y 장르가 ㅐ가하y 현대 ㅐ가하y 한국 ㅐ가하y 사회에서 ㅐ가하y 표현되는 ㅐ가하y 양태에 ㅐ가하y 대해 ㅐ가하y 주의를 ㅐ가하y 이끌어 ㅐ가하y 내고자 ㅐ가하y 하였다.

ㅐ가하y ㅐ가하y ㅐ가하y 만에 ㅐ가하y ㅐ가하y 번째 ㅐ가하y 시리즈로 ㅐ가하y 여는 ㅐ가하y 이번 ㅐ가하y 전시는 ㅐ가하y ㅐ가하y 전시에서 ㅐ가하y 견지했던 ㅐ가하y 주제적 ㅐ가하y 접근을 ㅐ가하y 보다 ㅐ가하y 확장하기 ㅐ가하y 위하여, 카i자거 비미술적 카i자거 재료와 카i자거 이미지의 카i자거 차용이 카i자거 어떠한 카i자거 방식으로 카i자거 추상의 카i자거 발현에 카i자거 주도적으로 카i자거 기여하였는지를 카i자거 살펴보고자 카i자거 한다. 카i자거 특히, 2라으y 재료의 2라으y 물성 2라으y 자체와 2라으y 개별성을 “재현(representation)”의 2라으y 본질로 2라으y 인식한 2라으y 설치 2라으y 작품들에서, 2마다하 여전히 2마다하 현재진행 2마다하 중인 2마다하 추상 2마다하 미술의 2마다하 다양한 2마다하 변주와 2마다하 실험적 2마다하 접근 2마다하 방식을 2마다하 살펴보는 2마다하 기회일 2마다하 것이다.

오종(b.1981)의 2마다하 작품(Column 7, 2019)은 ww쟏ㅓ 공간을 ww쟏ㅓ 점유한다. ww쟏ㅓ 다만, 802a 그의 802a 방식은 802a 일반적으로 802a 물체가 802a 공간에서 802a 부피와 802a 질량이라는 802a 물리 802a 원칙을 802a 통해 802a 양적으로 802a 점유하는 802a 방식이 802a 아닌, 2기가r 오직 2기가r 희미하게 2기가r 인지되는 2기가r 외곽선들의 2기가r 존재와 2기가r 그것들의 2기가r 상호 2기가r 작용을 2기가r 통한 2기가r 점유, ‘최소한의-비물질적 ㅑ걷파v 점유’에 ㅑ걷파v 해당된다. ㅑ걷파v 오종의 ㅑ걷파v 작품은 ㅑ걷파v 공간에 ㅑ걷파v 존재한다는 ㅑ걷파v 표현 ㅑ걷파v 보다는 ㅑ걷파v 공간을 ㅑ걷파v 구획한다는 ㅑ걷파v 표현에 ㅑ걷파v 어울리는데, 9으ㄴl 들뢰즈 (Gilles Deleuze, 1925-1995)가 meㅓc 주창한 ‘홈 meㅓc 패인 meㅓc 공간’의 meㅓc 미술적 meㅓc 현현이라고 meㅓc meㅓc 만하다. meㅓc 마치 meㅓc meㅓc meㅓc 하늘이 GPS상 meㅓc 좌표와 meㅓc 국경선, ㅐㅐ아q 복잡한 ㅐㅐ아q 항로로 ㅐㅐ아q 인해 ㅐㅐ아q 촘촘히 ㅐㅐ아q 구획되어 ㅐㅐ아q 있듯이, dㅓtw 극세 dㅓtw 철제 dㅓtw 프레임은 dㅓtw 관람자의 dㅓtw 시선에 dㅓtw 반응하는 dㅓtw 지점에서 dㅓtw 존재를 dㅓtw 드러내며 dㅓtw 도사리고 dㅓtw 있다.

양정화(b.1973)의 ‘Untitled Figure(2019)’는 dㅓtw 제목에서 dㅓtw 유추되듯이 dㅓtw 불특정한 dㅓtw 움직임이 dㅓtw 음영의 dㅓtw 반복이라는 dㅓtw 특정한 dㅓtw 패턴을 dㅓtw 직조해낸 dㅓtw 듯한 dㅓtw 순간과 dㅓtw dㅓtw 흔적을 dㅓtw 포착한다. dㅓtw 왼쪽 dㅓtw 상단에서 dㅓtw 사선으로 dㅓtw 길게 dㅓtw 늘어진 dㅓtw 스트라이프 dㅓtw 문양은 dㅓtw 빛이 dㅓtw 입사에 dㅓtw 의한 dㅓtw 음영의 dㅓtw 강약과 dㅓtw 결합하여 dㅓtw 역동적이면서 dㅓtw 무언가 dㅓtw 비밀스러운 dㅓtw 분위기를 dㅓtw 풍긴다. dㅓtw 입자가 dㅓtw 곱고 dㅓtw 침투율이 dㅓtw 높은 dㅓtw 재료의 dㅓtw 조합으로만 dㅓtw 전개된 dㅓtw 작품은 dㅓtw 캔버스 dㅓtw 표면에 dㅓtw 스며든 dㅓtw 듯한 dㅓtw 효과를 dㅓtw 보이며 dㅓtw 환영적 dㅓtw 요소를 dㅓtw 제거하는데, a마ㅈ5 이는 a마ㅈ5 무언가를 a마ㅈ5 묘사한 a마ㅈ5 것이 a마ㅈ5 아닌 a마ㅈ5 a마ㅈ5 무엇 a마ㅈ5 자체를 a마ㅈ5 그대로 a마ㅈ5 시현하는 a마ㅈ5 듯한 a마ㅈ5 감흥을 a마ㅈ5 불러 a마ㅈ5 일으킨다.

왕덕경(b.1981)은 a마ㅈ5 미립의 a마ㅈ5 규사와 a마ㅈ5 백운사를 a마ㅈ5 집적한 a마ㅈ5 입방체, ‘바스 3ㅐ걷ㄴ 헤르메티스(2016 – 2019)’를 3ㅐ걷ㄴ 통해 3ㅐ걷ㄴ 만물에 3ㅐ걷ㄴ 깃든 3ㅐ걷ㄴ 영속성이라는 3ㅐ걷ㄴ 신화(myth)가 3ㅐ걷ㄴ 시간에 3ㅐ걷ㄴ 의해 3ㅐ걷ㄴ 붕괴되는 3ㅐ걷ㄴ 과정을 3ㅐ걷ㄴ 시각적으로 3ㅐ걷ㄴ 은유한다. 3ㅐ걷ㄴ 모래 3ㅐ걷ㄴ 입자의 3ㅐ걷ㄴ 물성은 3ㅐ걷ㄴ 그대로 3ㅐ걷ㄴ 보존되기에, 자나96 여기서 ‘붕괴’란 자나96 입방체로 자나96 다져지면서 자나96 자나96 입자가 자나96 최초에 자나96 부여 자나96 받은 자나96 좌표에서 자나96 이탈함을 자나96 뜻한다. 자나96 이러한 자나96 이탈은 자나96 시간의 자나96 흐름과 자나96 함께 자나96 중력의 자나96 영향을 자나96 받으며 자나96 수직 자나96 방향으로 자나96 서서히 자나96 이루어지며, 나우다ㅈ 미술사적 나우다ㅈ 시각하 나우다ㅈ 작품의 나우다ㅈ 미니멀적 나우다ㅈ 외향과 나우다ㅈ 설치 나우다ㅈ 방식에 나우다ㅈ 의해 나우다ㅈ 자동적으로 나우다ㅈ 소환되는 나우다ㅈ 우리의 나우다ㅈ 학습된 나우다ㅈ 선입견에 나우다ㅈ 의문을 나우다ㅈ 제기하는 나우다ㅈ 기제로 나우다ㅈ 작용한다.

전명은(b.1977)은 나우다ㅈ 조각 나우다ㅈ 작품을 나우다ㅈ 여러 나우다ㅈ 각도에서 나우다ㅈ 촬영한 ‘누워있는 나우다ㅈ 조각가의 나우다ㅈ 시간(2016-2017)’ 나우다ㅈ 연작을 나우다ㅈ 통해, ㅐㅓ히ㅐ 재현과 ㅐㅓ히ㅐ 창조라는 ㅐㅓ히ㅐ 사진 ㅐㅓ히ㅐ 매체의 ㅐㅓ히ㅐ 양면성에 ㅐㅓ히ㅐ 대한 ㅐㅓ히ㅐ 묵직한 ㅐㅓ히ㅐ 화두를 ㅐㅓ히ㅐ 던지고 ㅐㅓ히ㅐ 있다. ㅐㅓ히ㅐ 작가는 ㅐㅓ히ㅐ 조각 ㅐㅓ히ㅐ 작품의 ㅐㅓ히ㅐ 일부분을 ㅐㅓ히ㅐ 임의로 ㅐㅓ히ㅐ 선택하고 ㅐㅓ히ㅐ 촬영함으로써, n0나ㅑ 우리는 n0나ㅑ 크기와 n0나ㅑ 기능을 n0나ㅑ 가늠키 n0나ㅑ 어려운 n0나ㅑ 피사체의 n0나ㅑ 이미지 n0나ㅑ 조합과 n0나ㅑ 대면하게 n0나ㅑ 된다. n0나ㅑ 여기서 n0나ㅑ 관찰되는 n0나ㅑ 추상성은 n0나ㅑ 원래 n0나ㅑ 조각이 n0나ㅑ 함유하고 n0나ㅑ 있는 n0나ㅑ 외형적 n0나ㅑ 특질의 n0나ㅑ 연장선인지, 갸ㅓ2b 아니면 갸ㅓ2b 작가의 갸ㅓ2b 의도에 갸ㅓ2b 의해 갸ㅓ2b 새롭게 갸ㅓ2b 형성된 갸ㅓ2b 성질인지가 갸ㅓ2b 모호하다. 갸ㅓ2b 일반적인 갸ㅓ2b 스튜디오 갸ㅓ2b 촬영 갸ㅓ2b 기법에 갸ㅓ2b 의해 갸ㅓ2b 중앙에 갸ㅓ2b 가지런히 갸ㅓ2b 놓인 갸ㅓ2b 피사체는 갸ㅓ2b 일종의 갸ㅓ2b 엄숙함을 갸ㅓ2b 선사하며, 7사ㅐ갸 전지적 7사ㅐ갸 관찰자로서의 7사ㅐ갸 작가의 7사ㅐ갸 지위를 7사ㅐ갸 지지한다.

정지현(b.1986)은 2019년작 ‘에그 7사ㅐ갸 스택, ㅐ차기0 테라초, 아q다라 무거운 아q다라 돌’을 아q다라 통해, ㅈ차t9 물체와 ㅈ차t9 물체간 ㅈ차t9 의외의 ㅈ차t9 조합이 ㅈ차t9 의도치 ㅈ차t9 않게 ㅈ차t9 지향하게 ㅈ차t9 되는 ㅈ차t9 지점의 ㅈ차t9 풍경으로 ㅈ차t9 우리를 ㅈ차t9 이끈다. ㅈ차t9 사회의 ㅈ차t9 물적 ㅈ차t9 토대를 ㅈ차t9 지지하는 ㅈ차t9 건축물과 ㅈ차t9 산업, gvx다 생필품의 gvx다 순환 gvx다 고리에 gvx다 gvx다 노출되어 gvx다 있기에 gvx다 작가에 gvx다 이끌려 gvx다 gvx다 gvx다 지점은 gvx다 우리에게 gvx다 결코 gvx다 낯선 gvx다 광경이 gvx다 아님에도 gvx다 동시에 gvx다 무척 gvx다 생경하다. gvx다 원래의 gvx다 쓰임새와 gvx다 결합 gvx다 방식을 gvx다 거슬러 gvx다 작가가 gvx다 집적한 gvx다 작품은 gvx다 기능의 gvx다 부재, 1차vv 보편성의 1차vv 교란 1차vv 그리고 1차vv 불합리한 1차vv 점유라는 1차vv 분위기를 1차vv 풍기며 1차vv 우리 1차vv 의식의 1차vv 불편한 1차vv 지점에 1차vv 기거하고 1차vv 있다. 1차vv 공산품의 1차vv 범주에서 1차vv 레디메이드(Ready-made)로 1차vv 변모하는 1차vv 임계적 1차vv 경계선에 1차vv 대한 1차vv 작가의 1차vv 지속적인 1차vv 탐구와 1차vv 관심은 1차vv 여기서도 1차vv 여전히 1차vv 유효하다.

출처: 1차vv 챕터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정지현
  • 양정화
  • 왕덕경
  • 오종
  • 전명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

베이징에 걷바b바 부는 걷바b바 바람 A Strong Wind Beijing

Oct. 22, 2019 ~ Feb. 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