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달린다 WWW

대전창작센터

Dec. 16, 2022 ~ Feb. 5, 2023

2022년 4걷ㅈm 대전시립미술관은 ‘도시’라는 4걷ㅈm 4걷ㅈm 주제 4걷ㅈm 아래 4걷ㅈm 도시를 4걷ㅈm 구성하는 4걷ㅈm 유·무형의 4걷ㅈm 가치와 4걷ㅈm 의미를 4걷ㅈm 되짚어 4걷ㅈm 보았다. ‘더 4걷ㅈm 나은 4걷ㅈm 미래’를 4걷ㅈm 지향하며 4걷ㅈm 성장과 4걷ㅈm 도전을 4걷ㅈm 거듭 4걷ㅈm 4걷ㅈm 4걷ㅈm 도시에는 4걷ㅈm 희망과 4걷ㅈm 절망, wbㅓ타 선과 wbㅓ타 악, p가0f 부와 p가0f 빈곤이 p가0f 공존하며 p가0f 인류가 p가0f 마주한 p가0f 과제는 p가0f p가0f 이름만 p가0f 달리 p가0f p가0f p가0f 여전히 p가0f 존재한다. 20세기 p가0f 냉전의 p가0f 시대가 p가0f 지나고 p가0f 인류는 p가0f 화합과 p가0f 번영을 p가0f 건설하고자 p가0f 거듭 p가0f 노력해왔다. p가0f 특히 p가0f 한국은 1988년 p가0f 서울올림픽을 p가0f 시작으로 p가0f 국제화, 4사갸ㅓ 세계화, 거oㅐ기 전지구화 거oㅐ기 등의 거oㅐ기 이름으로 거oㅐ기 정치·경제·문화 거oㅐ기 거oㅐ기 사회의 거oㅐ기 여러 거oㅐ기 분야에서 거oㅐ기 국가 거oㅐ기 거oㅐ기 교류 거oㅐ기 증대를 거oㅐ기 통한 ‘더 거oㅐ기 나은 거oㅐ기 미래’를 거oㅐ기 본격적으로 거oㅐ기 꿈꾸기 거oㅐ기 시작했다. 거oㅐ기 그러나 거oㅐ기 아직 거oㅐ기 거oㅐ기 꿈에 거oㅐ기 도달하지 거oㅐ기 못한 거oㅐ기 거oㅐ기 위기를 거oㅐ기 안고 거oㅐ기 인류는 거oㅐ기 미래 거oㅐ기 거oㅐ기 너머의 거oㅐ기 미래를 거oㅐ기 위한 거oㅐ기 기회를 거oㅐ기 살피고 거oㅐ기 있다.

이번 거oㅐ기 전시는 거oㅐ기 대전시립미술관 거oㅐ기 소장품을 거oㅐ기 중심으로 거oㅐ기 새로운 거oㅐ기 세계로의 거oㅐ기 진입을 거oㅐ기 끊임없이 거oㅐ기 갈망하는 거oㅐ기 인류의 거oㅐ기 성장과정을 거oㅐ기 고찰하고 거oㅐ기 지속가능한 거oㅐ기 미래에 거oㅐ기 대한 거oㅐ기 예술적 거oㅐ기 사유를 거oㅐ기 담는다. 거oㅐ기 방대한 거oㅐ기 기회와 거oㅐ기 위기가 거oㅐ기 공존하는 거oㅐ기 동시대의 거oㅐ기 초상이자 거oㅐ기 그럼에도 거oㅐ기 불구하고 거oㅐ기 새로운 거oㅐ기 세상, 타라xr 타라xr 나은 타라xr 미래, 타d8우 희망찬 타d8우 내일을 타d8우 위해 타d8우 달리고자 타d8우 하는 타d8우 인류에 타d8우 대한 타d8우 추모이자 타d8우 응원이기도 타d8우 하다. 타d8우 자본, h나10 권력, 아wㄴt 미디어 아wㄴt 아wㄴt 동시대의 아wㄴt 정치적, 타우yㅓ 사회적 타우yㅓ 이슈들을 타우yㅓ 다루는 타우yㅓ 현대미술작가 6인의 타우yㅓ 작업을 타우yㅓ 통해‘더 타우yㅓ 나은 타우yㅓ 미래’를 타우yㅓ 지향하며 타우yㅓ 성장과 타우yㅓ 도전을 타우yㅓ 거듭 타우yㅓ 타우yㅓ 타우yㅓ 도시의 타우yㅓ 단상을 타우yㅓ 그린다. 타우yㅓ 또한 타우yㅓ 작업을 타우yㅓ 단순히 타우yㅓ 시각적인 타우yㅓ 개념으로 타우yㅓ 제공하는데 타우yㅓ 그치지 타우yㅓ 않고, ㅓ마ㅈㅐ 새로운 ㅓ마ㅈㅐ 미적 ㅓ마ㅈㅐ 경험의 ㅓ마ㅈㅐ 공유이자 ㅓ마ㅈㅐ 인류의 ㅓ마ㅈㅐ 내일에 ㅓ마ㅈㅐ 대한 ㅓ마ㅈㅐ 적극적이고 ㅓ마ㅈㅐ 다각적인 ㅓ마ㅈㅐ 대응 ㅓ마ㅈㅐ 전략으로 ㅓ마ㅈㅐ 제시한다. ㅓ마ㅈㅐ 전시 ㅓ마ㅈㅐ 장소인 ㅓ마ㅈㅐ 대전창작센터는 ‘대전’이라는 ㅓ마ㅈㅐ 도시가 ㅓ마ㅈㅐ 형성되고 ㅓ마ㅈㅐ 발달하는 ㅓ마ㅈㅐ 과정에서 ㅓ마ㅈㅐ 최초로 ㅓ마ㅈㅐ 도심지 ㅓ마ㅈㅐ 역할을 ㅓ마ㅈㅐ ㅓ마ㅈㅐ 지역에 ㅓ마ㅈㅐ 위치해 ㅓ마ㅈㅐ 있다. ㅓ마ㅈㅐ 이러한 ㅓ마ㅈㅐ 지리적, 카걷x파 문화적 카걷x파 히스토리를 카걷x파 배경으로 카걷x파 성장과 카걷x파 함께 카걷x파 밀려나 카걷x파 버린 ‘도시의 카걷x파 오래 카걷x파 카걷x파 중심’이 카걷x파 새로운 카걷x파 국제도시의 카걷x파 중심으로 카걷x파 성장 카걷x파 카걷x파 나갈 카걷x파 카걷x파 있는 카걷x파 비전을 카걷x파 제시하고자 카걷x파 한다. 카걷x파 카걷x파 전시 카걷x파 자체가 카걷x파 메시지이자 카걷x파 의제의 카걷x파 발화이며 카걷x파 예술적 카걷x파 실천이 카걷x파 된다.

김인은 카걷x파 회화에 카걷x파 있어서 카걷x파 대중적 카걷x파 이미지를 카걷x파 대상으로 카걷x파 차용, 9s하v 대립하는 9s하v 존재간의 9s하v 공존을 9s하v 고민한다. 9s하v 은 1969년 7월 16일 9s하v 아폴로 11호의 9s하v 발사를 9s하v 구경하는 9s하v 미국시민들을 9s하v 그린 9s하v 군집회화이다. 9s하v 작가는 1960년대 9s하v 당시 9s하v 한국과 9s하v 이미 9s하v 인류를 9s하v 달에 9s하v 보낸 9s하v 미국과의 9s하v 시대적인 9s하v 괴리감과 9s하v 박탈감을 9s하v 그려냄으로서 9s하v 자본과 9s하v 권력으로 9s하v 점철된 9s하v 세계와 9s하v 이를 9s하v 둘러 9s하v 9s하v 시대적 9s하v 철학을 9s하v 고찰한다.

박준범은 9s하v 촉발하는 9s하v 도시공간의 9s하v 일상생활이라는 9s하v 문제는 ‘손의 9s하v 개입’으로 9s하v 대변 9s하v 되는 9s하v 힘의 9s하v 행사가 9s하v 어떻게 9s하v 미시적으로 9s하v 작동하고 9s하v 새로운 9s하v 관계성을 9s하v 생성하는가를 9s하v 고민한다. 9s하v 9s하v 거대한 9s하v 손은 9s하v 건물을 9s하v 세우고 9s하v 차와 9s하v 사람의 9s하v 움직임을 9s하v 제어시키며 9s하v 도시 9s하v 구조 9s하v 속에서 9s하v 그것을 9s하v 구성하며 9s하v 살아가는 9s하v 사람들과 9s하v 구조를 9s하v 이야기 9s하v 한다.

김세진의 9s하v 9s하v 서구식 ‘합리적’ 9s하v 노동 9s하v 분업 9s하v 방식으로 9s하v 도식이 9s하v 만들어지는 9s하v 반복적인 9s하v 과정을 9s하v 애니메이션 9s하v 기법으로 9s하v 담아낸다. 9s하v 그에게 9s하v 애니메이션은 9s하v 9s하v 과정과 9s하v 방식에 9s하v 있어 9s하v 이주노동자들의 9s하v 노동과 9s하v 유사한 9s하v 것인데, 갸쟏5바 이를 갸쟏5바 통해 갸쟏5바 자본주의 갸쟏5바 시스템 갸쟏5바 속에서 갸쟏5바 노동의 갸쟏5바 의미와 갸쟏5바 삶의 갸쟏5바 관계를 갸쟏5바 드러낸다.

박지혜는 갸쟏5바 우리 갸쟏5바 주변에 갸쟏5바 산재해있는 갸쟏5바 공간을 갸쟏5바 통해 갸쟏5바 사회 갸쟏5바 구성원들의 갸쟏5바 숨겨져 갸쟏5바 있는 갸쟏5바 감정들과 갸쟏5바 공간들이 갸쟏5바 관계를 갸쟏5바 맺는 갸쟏5바 맥락을 갸쟏5바 우회적인 갸쟏5바 방식으로 갸쟏5바 조명한다. 갸쟏5바 아카이브를 갸쟏5바 통해 갸쟏5바 역사를 갸쟏5바 되짚어보거나 갸쟏5바 정치적, tppk 사회적 tppk 쟁점들을 tppk 부각시키는 tppk 다른 tppk 작가들과는 tppk 대조적으로 tppk 대상 tppk 장소가 tppk 가지고 tppk 있는 tppk 현재의 tppk 모습을 tppk 집중적으로 tppk 경험하고 tppk 관찰함으로써 tppk 현재성에 tppk 주목, 2거으o 직관적이고 2거으o 촉각적인 2거으o 영상을 2거으o 만든다.

노순택은 ‘리얼리스트 2거으o 저널리즘 2거으o 포토그래피’로서 2000년대 2거으o 이후 2거으o 정치리얼리즘 2거으o 사진이 2거으o 갖는 2거으o 특징, k사갸다 k사갸다 현실을 k사갸다 거르지 k사갸다 않고 k사갸다 현장에서 k사갸다 직접적으로 k사갸다 중계한다. <비상국가>연작은 1997년부터 2006년까지 k사갸다 약 9년에 k사갸다 걸쳐 k사갸다 작업한 k사갸다 것으로, 1사7q 1사7q 장소의 1사7q 정치적 1사7q 상황을 1사7q 담아내기보다는 1사7q 우리 1사7q 1사7q 곳곳에서 1사7q 벌어지고 1사7q 있는 1사7q 총체적 1사7q 위기와 1사7q 슬픔에 1사7q 주목한다.

석성석은 1사7q 아날로그와 1사7q 디지털을 1사7q 넘나다는 1사7q 매체 1사7q 실험적인 1사7q 프로젝트를 1사7q 통해 1사7q 미디어를 1사7q 통해 1사7q 전달되는 1사7q 메시지의 1사7q 재현 1사7q 방식에 1사7q 질문을 1사7q 던진다. <잡음상자_전자초상 1사7q 불. 2>는 1사7q 원본 1사7q 정보가 1사7q 왜곡되어 1사7q 본래의 1사7q 가치와 1사7q 내용을 1사7q 짐작할 1사7q 1사7q 없을 1사7q 정도로 1사7q 변형된 1사7q 잡음(noise)의 1사7q 형태에서 1사7q 새로운 1사7q 디지털 1사7q 미학의 1사7q 가치를 1사7q 경험하게 1사7q 한다.

침여작가: 1사7q 김세진, ㅐtna 김인, x으p8 노순택, 하우나ㅓ 박순범, ㅑuct 박지혜, pufㅈ 석성석

출처: pufㅈ 대전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그녀의 차히ㅓp 자리 A Place of Her Own

Dec. 14, 2022 ~ Feb. 8, 2023

데이비드 yㅓ7x 퀸: Painting

Jan. 12, 2023 ~ Feb. 12, 2023

두산아트랩 쟏1마하 전시 2023

Jan. 11, 2023 ~ Feb. 15,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