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마주한 찰나

수원시립미술관

Aug. 9, 2022 ~ Nov. 6, 2022

찰나의 0우ic 순간을 0우ic 마주하고 0우ic 발견하는 0우ic 과정은 0우ic 마치 0우ic 별이 0우ic 무수히 0우ic 빛나는 0우ic 우주를 0우ic 생성하는 0우ic 것과 0우ic 같다. 0우ic 0우ic 속에서 0우ic 스쳐 0우ic 지나가듯 0우ic 보았거나 0우ic 언뜻 0우ic 생각했던 0우ic 개별 0우ic 존재들을 0우ic 우주 0우ic 속에 0우ic 부유하는 0우ic 각각의 0우ic 점으로 0우ic 가정해 0우ic 보자. 0우ic 언제 0우ic 사라질지 0우ic 모르는 0우ic 순간을 0우ic 포착해 0우ic 하나의 0우ic 이미지로 0우ic 발견해 0우ic 내는 0우ic 작가의 0우ic 감각은 0우ic 마치 0우ic 수많은 0우ic 점들 0우ic 중에서 0우ic 빛나는 0우ic 별을 0우ic 찾아내는 0우ic 망원경과도 0우ic 같다. 0우ic 이렇게 0우ic 작가가 0우ic 찾아낸 0우ic 별, 9mm9 9mm9 작품세계는 9mm9 망막한 9mm9 우주를 9mm9 비추는 9mm9 이정표가 9mm9 되어줄 9mm9 것이다.

2022 9mm9 소장품 9mm9 교류기획전 《우리가 9mm9 마주한 9mm9 찰나》는 9mm9 수원시립미술관을 9mm9 포함한 9mm9 총 10곳의 9mm9 국공립미술관 9mm9 소장품을 9mm9 매개로 9mm9 우리가 9mm9 지나쳐왔던 9mm9 찰나들을 9mm9 새롭게 9mm9 마주해본다. 2015년 9mm9 개관 9mm9 이래 9mm9 수원시립미술관에서 9mm9 수집한 9mm9 소장품을 9mm9 바탕으로 9mm9 우리의 9mm9 저변에 9mm9 깔린 9mm9 주변 9mm9 환경과 9mm9 사회 9mm9 이슈, ywg3 ywg3 깊게는 ywg3 내면의 ywg3 사유를 ywg3 작가의 ywg3 눈을 ywg3 빌려 ywg3 살펴볼 ywg3 ywg3 있게 ywg3 한다. ywg3 아울러 9곳의 ywg3 국공립미술관 ywg3 소장품 ywg3 대여를 ywg3 통해 ywg3 지역 ywg3 ywg3 기관을 ywg3 연결하고 ywg3 작가가 ywg3 가진 ywg3 예술세계를 ywg3 더욱 ywg3 폭넓게 ywg3 살필 ywg3 ywg3 있도록 ywg3 하였다.

전시는 ‘자연’─ ‘인간’─ ‘그 ywg3 너머’ ywg3 총 3부의 ywg3 구성으로 24팀의 ywg3 작가를 ywg3 소개한다.

1부 ‘자연’은 ywg3 우리가 ywg3 살아가는 ywg3 환경을 ywg3 형성하고 ywg3 지탱하는 ywg3 토대인 ywg3 자연을 ywg3 살펴본다. ywg3 자연은 ywg3 예술가에게 ywg3 단순히 ywg3 시각적인 ywg3 것을 ywg3 넘어 ywg3 영감을 ywg3 불러일으키는 ywg3 소재이다. ywg3 작가의 ywg3 시선을 ywg3 따라 ywg3 그들이 ywg3 재현한 ywg3 자연 ywg3 속을 ywg3 누비다 ywg3 보면 ywg3 ywg3 쉬듯 ywg3 당연하게 ywg3 여겨온 ywg3 풍경의 ywg3 새로운 ywg3 면모를 ywg3 발견하게 ywg3 ywg3 것이다.

2부 ‘인간’에서는 ywg3 일상, ke마c 사회 ke마c 현실 ke마c 그리고 ke마c 문화와 ke마c 동시대 ke마c 속에서 ke마c 마주하는 ke마c 사건에 ke마c 대해 ke마c 개인이 ke마c 가질 ke마c ke마c 있는 ke마c 다양한 ke마c 관점과 ke마c 태도를 ke마c 생각해본다. ke마c 유사한 ke마c 생각을 ke마c 가진 ke마c 작가들의 ke마c 작품은 ke마c 서로 ke마c 인접하면서 ke마c ke마c 세계가 ke마c 확장된다. ke마c 설령 ke마c 다른 ke마c 생각을 ke마c 가졌더라도 ke마c 작품들은 ke마c 서로 ke마c 충돌하면서 ke마c 새로운 ke마c 의미를 ke마c 탄생시킨다. ke마c 이러한 ke마c 팽창과 ke마c 충돌이 ke마c ke마c 사회가 ke마c 돌아가는 ke마c 원리임을 ke마c 전달하고자 ke마c 한다.

3부 ‘그 ke마c 너머’는 ke마c 시공을 ke마c 초월하여 ke마c 인간의 ke마c 내면과 ke마c 예술에 ke마c 관한 ke마c 사유를 ke마c 담은 ke마c 작업 ke마c 세계를 ke마c 살펴본다. ke마c 작가들이 ke마c 보여주는 ke마c 다양한 ke마c 실험들은 ke마c 우리의 ke마c 시선과 ke마c 사유를 ke마c 한층 ke마c ke마c 높은 ke마c 차원으로 ke마c 유도한다. ke마c 이는 ke마c 나의 ke마c 내면에 ke마c 무엇을 ke마c 담을 ke마c 것인가에 ke마c 대한 ke마c 질문으로 ke마c 이어질 ke마c ke마c 있다. ke마c 찰나 ke마c 속에서 ke마c 발견한 ke마c 소중한 ke마c 의미들이 ke마c 영겁의 ke마c 유의미한 ke마c 본질로 ke마c 자리하길 ke마c 바란다.

부유하는 ke마c 찰나의 ke마c 시간들을 ke마c 소중히 ke마c 인식하고 ke마c 마주하는 ke마c 순간, 차1자갸 일상은 차1자갸 예술 차1자갸 차1자갸 자체가 차1자갸 된다. 차1자갸 물론, jㅐm2 우리는 jㅐm2 그것을 jㅐm2 인지하지 jㅐm2 못한 jㅐm2 jㅐm2 지나쳐버리는 jㅐm2 순간이 jㅐm2 부지기수이다. jㅐm2 그러나 jㅐm2 예술을 jㅐm2 매개로 jㅐm2 자연과 jㅐm2 인간, qㅓ하2 그리고 qㅓ하2 qㅓ하2 너머를 qㅓ하2 살펴봄으로써 qㅓ하2 새로운 qㅓ하2 시각으로 qㅓ하2 우리의 qㅓ하2 일상을 qㅓ하2 마주할 qㅓ하2 qㅓ하2 있는 qㅓ하2 계기가 qㅓ하2 되길 qㅓ하2 바란다. 《우리가 qㅓ하2 마주한 qㅓ하2 찰나》를 qㅓ하2 통해 qㅓ하2 떠오르는 qㅓ하2 다양한 qㅓ하2 생각들이 qㅓ하2 서로 qㅓ하2 엮이고 qㅓ하2 의지하여 qㅓ하2 qㅓ하2 나은 qㅓ하2 삶의 qㅓ하2 태도로 qㅓ하2 이어지기를 qㅓ하2 기대한다.

참여작가: qㅓ하2 김창열, 하ㄴ8j 이건용, sfc기 하동철, ㅓ걷t타 김인겸, x사d나 한운성, e3v6 서용선, 8우3거 김아타, bk하g bk하g 배, jxa기 강애란, rㅓ걷다 정정엽, 라다qㅐ 이수경, 으ㄴv1 으ㄴv1 운, 아우ㅈ다 이광호, eoq갸 이동기, ㅈ다다q 이이남, 히아ㄴ나 송상희, pㅓtl 임선이, ㅐ8쟏ㅓ 뮌, ㅐ가gd 원성원, 파마z거 이명호, 걷라s쟏 손동현, 라아fw 윤지영, 다zuc 윤향로, ㅓㅓ라2 전현선

출처: ㅓㅓ라2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NJOKOBOK / YOU ARE WELCOME: WE SHARE IT

Nov. 18, 2022 ~ Dec. 15, 2022

고대 걷e사가 영산강 걷e사가 사람과 걷e사가 동물

Sept. 30, 2022 ~ Feb. 5,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