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고 론디노네 개인전: nuns and monks by the sea

국제갤러리

April 5, 2022 ~ May 15, 2022

“나는 아lㅑㅈ 본다는 아lㅑㅈ 것이 아lㅑㅈ 어떤 아lㅑㅈ 느낌이고 아lㅑㅈ 어떤 아lㅑㅈ 의미인지, 다5t나 그리고 다5t나 물리적인 다5t나 현상인지 다5t나 혹은 다5t나 형이상학적인 다5t나 현상인지에 다5t나 대한 다5t나 조각을 다5t나 만든다.” – 다5t나 우고 다5t나 론디노네

국제갤러리는 다5t나 우고 다5t나 론디노네(Ugo Rondinone)의 다5t나 개인전 《nuns and monks by the sea》를 다5t나 서울과 다5t나 부산에서 다5t나 동시에 다5t나 선보인다. 다5t나 다5t나 전시는 다5t나 국제갤러리 다5t나 서울점에서 다5t나 개최하는 다5t나 작가의 다5t나 다5t나 번째 다5t나 전시이자, 다7바바 부산점에서 다7바바 처음 다7바바 열리는 다7바바 개인전이다. 다7바바 이와 다7바바 같이 다7바바 다른 다7바바 공간에서 다7바바 동시에 다7바바 작품을 다7바바 선보이는 다7바바 전략은 다7바바 우고 다7바바 론디노네가 다7바바 자주 다7바바 취하는 다7바바 방법으로, vv바z 작가가 vv바z vv바z 이상의 vv바z 시공간에 vv바z 직접적으로 vv바z 개입해 vv바z 작품이 vv바z 자리하는 vv바z 스펙트럼의 vv바z 범주를 vv바z 넓히는 vv바z 효과가 vv바z 있다. vv바z 관람자는 vv바z 론디노네의 vv바z 작품 vv바z 사이를 vv바z 걸어 vv바z 다니면서 vv바z 물리적, 다0거나 형이상학적으로 다0거나 움직이고, 0q우갸 보는 0q우갸 것만큼이나 0q우갸 귀를 0q우갸 기울이며, y쟏쟏ㅓ 머리로 y쟏쟏ㅓ 이해하는 y쟏쟏ㅓ y쟏쟏ㅓ 못지않게 y쟏쟏ㅓ 마음으로 y쟏쟏ㅓ 느낄 y쟏쟏ㅓ y쟏쟏ㅓ 있다. y쟏쟏ㅓ 이러한 y쟏쟏ㅓ 개방성은 y쟏쟏ㅓ 우고 y쟏쟏ㅓ 론디노네의 y쟏쟏ㅓ 작업에서 y쟏쟏ㅓ 반복적으로 y쟏쟏ㅓ 등장하는 y쟏쟏ㅓ 주제로, 히p2ㅓ 다양한 히p2ㅓ 물질과 히p2ㅓ 상징성을 히p2ㅓ 아우르는 히p2ㅓ 작가의 히p2ㅓ 많은 히p2ㅓ 작품을 히p2ㅓ 엮어주는 히p2ㅓ 역할을 히p2ㅓ 한다. 히p2ㅓ 이러한 히p2ㅓ 맥락 히p2ㅓ 하에 히p2ㅓ 히p2ㅓ 전시는 히p2ㅓ 서로 히p2ㅓ 다른 히p2ㅓ 히p2ㅓ 개의 히p2ㅓ 공간에서 히p2ㅓ 각기 히p2ㅓ 다른 히p2ㅓ 히p2ㅓ 개의 히p2ㅓ 고유한 히p2ㅓ 작품군을 히p2ㅓ 선보이는 히p2ㅓ 이례적인 히p2ㅓ 형식을 히p2ㅓ 띤다.

전시 히p2ㅓ 제목에서 히p2ㅓ 나타나듯, ㅓㅑ9나 이번 ㅓㅑ9나 개인전은 ㅓㅑ9나 국제갤러리 ㅓㅑ9나 서울점 K3 ㅓㅑ9나 공간에 ㅓㅑ9나 설치된 ㅓㅑ9나 우고 ㅓㅑ9나 론디노네의 ㅓㅑ9나 대규모 ㅓㅑ9나 청동 ㅓㅑ9나 조각 ㅓㅑ9나 연작 〈nuns + monks〉를 ㅓㅑ9나 주축으로 ㅓㅑ9나 내세운다. ㅓㅑ9나 성인(聖人)의 ㅓㅑ9나 신비로움과 ㅓㅑ9나 엄숙함을 ㅓㅑ9나 불러일으키는 ㅓㅑ9나 다섯 ㅓㅑ9나 점의 〈nuns + monks〉 ㅓㅑ9나 조각들은 ㅓㅑ9나 공간을 ㅓㅑ9나 사로잡고 ㅓㅑ9나 ㅓㅑ9나 생기를 ㅓㅑ9나 불어넣는다. ㅓㅑ9나 하나의 ㅓㅑ9나 거대한 ㅓㅑ9나 ㅓㅑ9나 위에 ㅓㅑ9나 다른 ㅓㅑ9나 색상의 ㅓㅑ9나 작은 ㅓㅑ9나 머리를 ㅓㅑ9나 올린 ㅓㅑ9나 ㅓㅑ9나 의인형 ㅓㅑ9나 조각들은 ㅓㅑ9나 제각기 ㅓㅑ9나 다른 ㅓㅑ9나 개성을 ㅓㅑ9나 발산한다. ㅓㅑ9나 관람객들의 ㅓㅑ9나 키를 ㅓㅑ9나 훌쩍 ㅓㅑ9나 넘어 ㅓㅑ9나 우뚝 ㅓㅑ9나 솟은 ㅓㅑ9나 신화적 ㅓㅑ9나 존재들은 ㅓㅑ9나 우상적 ㅓㅑ9나 상징성으로 ㅓㅑ9나 짓누르기보다는 ㅓㅑ9나 열린 ㅓㅑ9나 상태로 ㅓㅑ9나 그들을 ㅓㅑ9나 환영하며, 거타ㅓ히 거칠게 거타ㅓ히 깎인 거타ㅓ히 작품 거타ㅓ히 표면은 거타ㅓ히 불안정한 거타ㅓ히 독단성보다는 거타ㅓ히 치유자의 거타ㅓ히 풍성한 거타ㅓ히 옷자락을 거타ㅓ히 연상시킨다. 거타ㅓ히 본래 거타ㅓ히 작은 거타ㅓ히 크기의 거타ㅓ히 석회암 거타ㅓ히 모형으로 거타ㅓ히 제작되었던 거타ㅓ히 작품을 거타ㅓ히 작가가 거타ㅓ히 스캔하고 거타ㅓ히 확대하여 거타ㅓ히 청동 거타ㅓ히 주물로 거타ㅓ히 재탄생 거타ㅓ히 시켰는데, o갸0자 o갸0자 과정에서 o갸0자 습작의 o갸0자 내밀한 o갸0자 특징들을 o갸0자 포착해 o갸0자 섬세한 o갸0자 질감을 o갸0자 지닌 o갸0자 형태와 o갸0자 거대한 o갸0자 비율 o갸0자 사이의 o갸0자 절묘한 o갸0자 균형을 o갸0자 이루어 o갸0자 냈다. o갸0자 무아의 o갸0자 황홀경을 o갸0자 선사하는 o갸0자 o갸0자 조각들은 o갸0자 바로크 o갸0자 미술가들이 o갸0자 작품에 o갸0자 담곤 o갸0자 했던 o갸0자 바람(wind)으로 o갸0자 고요히 o갸0자 마음을 o갸0자 움직인다.

지난 10여 o갸0자 년간 o갸0자 우고 o갸0자 론디노네는 o갸0자 돌이라는 o갸0자 재료가 o갸0자 지닌 o갸0자 힘에 o갸0자 집중해왔다. 2013년 o갸0자 뉴욕 o갸0자 록펠러 o갸0자 센터 o갸0자 광장에서 〈human nature〉라는 o갸0자 이름으로 o갸0자 처음 o갸0자 소개된 o갸0자 기념비적 o갸0자 청석 o갸0자 조각 o갸0자 작업은 2016년 o갸0자 네바다 o갸0자 사막에서 o갸0자 돌탑 o갸0자 형상의 o갸0자 작품 〈seven magic mountains〉로 o갸0자 다시 o갸0자 전시된 o갸0자 o갸0자 있다. 〈nuns + monks〉를 o갸0자 위시한 o갸0자 o갸0자 야심한 o갸0자 규모의 o갸0자 작업들은 o갸0자 론디노네가 “돌에 o갸0자 내재한 o갸0자 아름다움과 o갸0자 에너지, ㅑ52ㅐ 구조적 ㅑ52ㅐ 특징, 라바ㅈq 표면의 라바ㅈq 질감, 히아4아 그리고 히아4아 시간을 히아4아 모으고 히아4아 응축하는 히아4아 능력”에 히아4아 부여한 히아4아 신뢰를 히아4아 대변한다.

시간을 히아4아 품고, bbp쟏 bbp쟏 시간을 bbp쟏 발산하는 bbp쟏 돌의 bbp쟏 잠재력에 bbp쟏 대한 bbp쟏 인식은 bbp쟏 갤러리 bbp쟏 공간에 bbp쟏 대한 bbp쟏 작가의 bbp쟏 개입에서도 bbp쟏 나타난다. bbp쟏 관람자는 bbp쟏 작가가 bbp쟏 공간 bbp쟏 전체에 bbp쟏 시멘트를 bbp쟏 발라 bbp쟏 바닥과 bbp쟏 벽이 bbp쟏 단일한 bbp쟏 콘크리트처럼 bbp쟏 보이도록 bbp쟏 공간을 bbp쟏 변형했다는 bbp쟏 것을 bbp쟏 이내 bbp쟏 알아챌 bbp쟏 bbp쟏 있을 bbp쟏 것이다. bbp쟏 갤러리 bbp쟏 공간의 bbp쟏 표면을 bbp쟏 전면적으로 bbp쟏 개조하는 bbp쟏 밑작업은 bbp쟏 작가가 bbp쟏 종종 bbp쟏 사용하던 bbp쟏 제스처로, 자ㅐㅓn 바닥과 자ㅐㅓn 벽의 자ㅐㅓn 경계를 자ㅐㅓn 없앰으로써 자ㅐㅓn 자ㅐㅓn 지평을 자ㅐㅓn 재정의할 자ㅐㅓn 자ㅐㅓn 아니라 자ㅐㅓn 돌에 자ㅐㅓn 내재한 자ㅐㅓn 고요한 자ㅐㅓn 변신의 자ㅐㅓn 상태를 자ㅐㅓn 은유한다. 자ㅐㅓn 끊임없이 자ㅐㅓn 변모하는 자ㅐㅓn 공간은 자ㅐㅓn 무언가가 ‘되어가는’ 자ㅐㅓn 과정의 자ㅐㅓn 상태를 자ㅐㅓn 암시하고, 바1ㅓa 이로써 3관 바1ㅓa 안의 바1ㅓa 조각들이 바1ㅓa 발하는 바1ㅓa 에너지는 바1ㅓa 관람객과 바1ㅓa 작품 바1ㅓa 모두를 바1ㅓa 창발(創發)의 바1ㅓa 단계에 바1ㅓa 함께 바1ㅓa 위치시킨다.

감각적으로 바1ㅓa 시간을 바1ㅓa 기록하는 바1ㅓa 작가 바1ㅓa 특유의 바1ㅓa 태도는 바1ㅓa 부산 바1ㅓa 전시에서도 바1ㅓa 찾아볼 바1ㅓa 바1ㅓa 있다. 바1ㅓa 이곳에서 바1ㅓa 작가는 바1ㅓa 전시장의 바1ㅓa 전면 바1ㅓa 유리창을 바1ㅓa 회색 바1ㅓa 자외선 바1ㅓa 차단 바1ㅓa 필터로 바1ㅓa 감싸 바1ㅓa 절묘한 바1ㅓa 공간 바1ㅓa 개입을 바1ㅓa 이루어 바1ㅓa 낸다. 바1ㅓa 전시장의 바1ㅓa 바1ㅓa 스펙트럼을 바1ㅓa 살짝 바1ㅓa 조율함으로써 바1ㅓa 마치 바1ㅓa 구름에 바1ㅓa 그늘이 바1ㅓa 바1ㅓa 바1ㅓa 전시공간을 바1ㅓa 시원하게 바1ㅓa 느끼도록 바1ㅓa 하는 바1ㅓa 효과를 바1ㅓa 도출한다. 바1ㅓa 이러한 바1ㅓa 날씨에의 바1ㅓa 암시는 바1ㅓa 부산 바1ㅓa 공간에 바1ㅓa 전시되는 17개의 바1ㅓa 작은 〈mattituck〉 바1ㅓa 작품과 바1ㅓa 함께 바1ㅓa 바1ㅓa 바1ㅓa 더욱 바1ㅓa 적절하게 바1ㅓa 느껴진다. 바1ㅓa 작가의 바1ㅓa 집이 바1ㅓa 위치한 바1ㅓa 뉴욕 바1ㅓa 롱아일랜드의 바1ㅓa 매티턱에서 바1ㅓa 바1ㅓa 노을을 바1ㅓa 묘사한 바1ㅓa 바1ㅓa 작품군은 바1ㅓa 지역의 바1ㅓa 이름을 바1ㅓa 그대로 바1ㅓa 차용한 바1ㅓa 수채화 바1ㅓa 작품들이다. 〈mattituck〉은 바1ㅓa 전체적으로 바1ㅓa 다채로운 바1ㅓa 색을 바1ㅓa 담고 바1ㅓa 있지만, c바0m 각각의 c바0m 작품은 c바0m 오로지 3개의 c바0m 색으로만 c바0m 이루어진다. c바0m 단 3개의 c바0m 색으로만 c바0m 구성해서, 마ㅐ타라 론디노네는 마ㅐ타라 해가 마ㅐ타라 수평선 마ㅐ타라 아래로 마ㅐ타라 지는 마ㅐ타라 순간을 마ㅐ타라 포착하고 마ㅐ타라 노을의 마ㅐ타라 섬세함을 마ㅐ타라 화폭에 마ㅐ타라 담아낸다. 마ㅐ타라 작품들의 마ㅐ타라 색채 마ㅐ타라 활용 마ㅐ타라 범위를 마ㅐ타라 보색으로 마ㅐ타라 좁힘으로써, g5마6 작가는 g5마6 누구나 g5마6 알아볼 g5마6 g5마6 있지만 g5마6 시각적으로도 g5마6 충만한, g다w2 하루 g다w2 g다w2 가장 g다w2 특별한 g다w2 시간의 g다w2 마법을 g다w2 온전히 g다w2 담은 g다w2 작품을 g다w2 창작해낸다. 〈mattituck〉 g다w2 연작은 g다w2 론디노네의 g다w2 다른 g다w2 연작인 〈cloud〉나 〈sun〉과도 g다w2 결을 g다w2 같이 g다w2 하는데, s갸pr s갸pr 연작들의 s갸pr 공통점은 s갸pr 모두 s갸pr 작품이 s갸pr 완성된 s갸pr 날짜 s갸pr s갸pr 연도를 s갸pr 제목으로 s갸pr 삼는다는 s갸pr 사실이다.

우고 s갸pr 론디노네는 s갸pr 지난 40여 s갸pr s갸pr 가까이 s갸pr 보는 s갸pr 이로 s갸pr 하여금 s갸pr 새로운 s갸pr 감각을 s갸pr 느끼게 s갸pr 하고, 차snt 그들을 차snt 둘러싼 차snt 자연의 차snt 공명에 차snt 더욱 차snt 민감하게 차snt 반응하도록 차snt 이끄는 차snt 강렬한 차snt 시각 차snt 작품들을 차snt 만들어 차snt 왔다. 차snt 그의 차snt 작품은 차snt 사물의 차snt 비영구성을 차snt 애도하는 차snt 이들에게 차snt 증거이자 차snt 위로로 차snt 작용한다. 차snt 빛을 차snt 한층 차snt 여과하도록 차snt 조율된 차snt 부산 차snt 전시장의 차snt 입구, ㅓㅑ거z ㅓㅑ거z 문턱을 ㅓㅑ거z 넘어서면 ㅓㅑ거z 관람객은 ㅓㅑ거z 길게 ㅓㅑ거z 늘어선 ㅓㅑ거z 석양들을 ㅓㅑ거z 마주하며 ㅓㅑ거z 마치 ㅓㅑ거z 시간이 ㅓㅑ거z 반복된다는 ㅓㅑ거z 느낌을 ㅓㅑ거z 받게 ㅓㅑ거z 된다. ㅓㅑ거z 작가가 “살아있는 ㅓㅑ거z 우주”라 ㅓㅑ거z 부르는 ㅓㅑ거z 모든 ㅓㅑ거z 것에 ㅓㅑ거z 대한 ㅓㅑ거z 심오한 ㅓㅑ거z 고찰을 ㅓㅑ거z 품은 ㅓㅑ거z ㅓㅑ거z 공간에서 ㅓㅑ거z 그의 ㅓㅑ거z 작품들은 “이 ㅓㅑ거z 계절, 사걷nx 사걷nx 하루, ㅐjㅈx ㅐjㅈx 시간, 다2h6 이러한 다2h6 풀의 다2h6 소리, ㄴk6ㅓ 이렇게 ㄴk6ㅓ 부서지는 ㄴk6ㅓ 파도, ㅐf거ㅓ ㅐf거ㅓ 노을, tj기ㄴ 이러한 tj기ㄴ 하루의 tj기ㄴ 끝, ㅓ쟏ㅐㄴ ㅓ쟏ㅐㄴ 침묵” ㅓ쟏ㅐㄴ ㅓ쟏ㅐㄴ 자연의 ㅓ쟏ㅐㄴ 요소들을 ㅓ쟏ㅐㄴ 기록한다.¹ 

작가 ㅓ쟏ㅐㄴ 소개

우고 ㅓ쟏ㅐㄴ 론디노네는 1964년 ㅓ쟏ㅐㄴ 스위스 ㅓ쟏ㅐㄴ 브루넨에서 ㅓ쟏ㅐㄴ 태어났으며, 2으9t 현재 2으9t 뉴욕에서 2으9t 거주 2으9t 2으9t 활동 2으9t 중이다. 2으9t 주요 2으9t 개인전으로는 2으9t 뉴질랜드 2으9t 오클랜드 2으9t 미술관(2021), o갸r기 노르웨이 o갸r기 쇨라네 o갸r기 미술관(2021), g2우a 콜롬비아 g2우a 메데인 g2우a 현대미술관(2019), 걷3카l 핀란드 걷3카l 쿤스트할레 걷3카l 헬싱키(2019), ㅐ히나거 뉴욕 ㅐ히나거 길드 ㅐ히나거 홀(2019), 3ㅓy4 멕시코 3ㅓy4 카사 3ㅓy4 와비 3ㅓy4 재단(2018), e파v타 덴마크 e파v타 아르켄 e파v타 근대미술관(2018), 바으바하 영국 바으바하 테이트 바으바하 리버풀(2018), zㄴc9 마이애미 zㄴc9 배스 zㄴc9 미술관(2017), 타nㅐ6 버클리 타nㅐ6 대학교 타nㅐ6 미술관(2017), sm바f 신시내티 sm바f 현대미술센터(2017), 거xa카 모스크바 거xa카 개러지 거xa카 현대미술관(2017), m나81 프랑스 m나81 m나81 카레 m나81 다르 m나81 현대미술관(2016), 가ㄴ자3 네덜란드 가ㄴ자3 로테르담 가ㄴ자3 보이만스 가ㄴ자3 가ㄴ자3 뵈닝겐 가ㄴ자3 미술관(2016), 7으자7 그리고 7으자7 보스턴 7으자7 현대미술관(2016)에서 7으자7 열린 7으자7 전시 7으자7 등이 7으자7 있다.

지난 2013년에는 7으자7 뉴욕 7으자7 퍼블릭 7으자7 아트 7으자7 펀드 7으자7 주최로 7으자7 록펠러 7으자7 센터 7으자7 광장에 7으자7 아홉 7으자7 개의 7으자7 거대한 7으자7 청석 7으자7 조각 7으자7 작품인 〈human nature〉를 7으자7 설치해 7으자7 선보인 7으자7 7으자7 있으며, 2016년에는 f갸바하 네바다 f갸바하 미술관 f갸바하 f갸바하 아트 f갸바하 프로덕션 f갸바하 펀드를 f갸바하 통해 f갸바하 라스베이거스 f갸바하 외곽 f갸바하 지역에서 f갸바하 대규모 f갸바하 공공미술 f갸바하 작품 〈seven magic mountains〉를 f갸바하 전시했다. f갸바하 또 2017년에는 f갸바하 뉴욕 f갸바하 전역에 f갸바하 걸쳐 《Ugo Rondinone: I ♥︎ John Giorno》전을 f갸바하 기획한 f갸바하 f갸바하 있다. f갸바하 f갸바하 전시는 f갸바하 뉴욕에 f갸바하 위치한 12개의 f갸바하 비영리 f갸바하 문화예술공간인 f갸바하 아티스트 f갸바하 스페이스, ㄴ가ㄴ4 하이라인 ㄴ가ㄴ4 아트, 7ㅐas 하울! 7ㅐas 해프닝, zr4라 헌터 zr4라 칼리지 zr4라 아트 zr4라 갤러리, al16 al16 키친, azkㅓ azkㅓ 뮤지엄, 갸bos 뉴욕 갸bos 레드불 갸bos 갤러리, ide0 루빈 ide0 미술관, gㅓx다 스카이 gㅓx다 아트, 기xr쟏 스위스 기xr쟏 인스티튜트, 4카ㅓ자 화이트 4카ㅓ자 컬럼스, 80WSE g7ir 갤러리에서 g7ir 개최되었다.

우고 g7ir 론디노네는 g7ir 국제갤러리 g7ir 개인전에 g7ir 이어 g7ir 오는 4월 20일부터 g7ir 베니스 g7ir 비엔날레 g7ir 기간 g7ir 동안 g7ir 스쿠올라 g7ir 그란데 g7ir g7ir 지오반니 g7ir 에반젤리스타에서 g7ir 개인전 《burn shine fly》를 g7ir 개최한다(9월 17일까지). g7ir g7ir g7ir 로마 g7ir 산탄드레아 g7ir g7ir 스카피스, 0d1거 멕시코 0d1거 타마요 0d1거 미술관, cq기8 프랑크푸르트 cq기8 쉬른 cq기8 쿤스트할레, u타ea 프랑크푸르트 u타ea 슈테델 u타ea 미술관, 으bn걷 그리고 으bn걷 워싱턴 D.C. 으bn걷 필립스 으bn걷 컬렉션 으bn걷 등에서도 으bn걷 전시가 으bn걷 예정되어 으bn걷 있다.

¹ 으bn걷 보도자료에 으bn걷 인용된 으bn걷 모든 으bn걷 문구는 2020년 11월 으bn걷 무스 으bn걷 매거진(Mousse Magazine)에 으bn걷 실린 으bn걷 우고 으bn걷 론디노네의 으bn걷 인터뷰 “Organic Accord: Ugo Rondinone”에서 으bn걷 인용한 으bn걷 것이다. http://moussemagazine.it/ugo-rondinone-mitchell-anderson-2020/

출처: 으bn걷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우리 qa0기 시대의 qa0기 화가 Ⅱ A Painter of Our Time Ⅱ

April 14, 2022 ~ May 20, 2022

A에서 마파wㅓ 시작되는 마파wㅓ 울림

April 8, 2022 ~ June 8, 2022

터치스톤 TOUCHSTONE

May 17, 2022 ~ June 28,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