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정들 Fairies

백색소음

Oct. 4, 2019 ~ Oct. 11, 2019

이인은 ㅓ히ㅐ4 그림이 ㅓ히ㅐ4 객체가 ㅓ히ㅐ4 아닌 ㅓ히ㅐ4 주체로서 ㅓ히ㅐ4 발화한다고 ㅓ히ㅐ4 믿는다. ㅓ히ㅐ4 그는 ㅓ히ㅐ4 그림이 ㅓ히ㅐ4 작가의 ㅓ히ㅐ4 매개(media)로서 ㅓ히ㅐ4 이용되는 ㅓ히ㅐ4 것을 ㅓ히ㅐ4 경계하며, l나mh 생명력을 l나mh 가진 l나mh 존재로서의 l나mh 그림 l나mh 자체를 l나mh 부각시키는 l나mh 데에 l나mh 집중한다. l나mh 결국 l나mh 그에게 l나mh 작업이란, 걷ㅓw차 목적에 걷ㅓw차 의해 걷ㅓw차 행위하고 걷ㅓw차 걷ㅓw차 결과물에 걷ㅓw차 개념과 걷ㅓw차 의미를 걷ㅓw차 부여하는 걷ㅓw차 일련의 걷ㅓw차 인간성과의 걷ㅓw차 적극적 걷ㅓw차 대립이다.

인간으로서 걷ㅓw차 당연하게 걷ㅓw차 분비되는 걷ㅓw차 자신의 걷ㅓw차 인간성, 아xy거 아xy거 작업에 아xy거 있어서의 ‘의도’를 아xy거 최소화하기 아xy거 위해 아xy거 그는 아xy거 그리기보다는(drawing) 아xy거 종이와 아xy거 아xy거 위의 아xy거 흔적을 아xy거 쫓는다(tracing). 아xy거 그는 아xy거 비어있는 아xy거 표면을 아xy거 가만히 아xy거 들여다보는 아xy거 아xy거 작업시간의 아xy거 대다수를 아xy거 할애하는데, 거사hr 이는 거사hr 표면이 거사hr 생겨나고, 다거다ㅓ 보관되고, ㅓar가 옮겨지는 ㅓar가 과정에서 ㅓar가 가지게 ㅓar가 ㅓar가 구김이나 ㅓar가 흔적, o하ef 이물질을 o하ef 발견하기 o하ef 위함이다. o하ef 이인은 o하ef o하ef o하ef 가장 o하ef 강하고 o하ef 아름답게 o하ef 느껴지는 o하ef 선을 o하ef 쫓다가, 기거ㅑ0 나타나게 기거ㅑ0 기거ㅑ0 형상이 기거ㅑ0 어떠한 기거ㅑ0 존재에 기거ㅑ0 가깝다고 기거ㅑ0 느낌과 기거ㅑ0 동시에 기거ㅑ0 작업을 기거ㅑ0 그만둔다. '그리는' 기거ㅑ0 것보다 '드러내는' 기거ㅑ0 것에 기거ㅑ0 가까운 기거ㅑ0 기거ㅑ0 과정을 기거ㅑ0 통해, ㅑ4히d 그는 ㅑ4히d 그림 ㅑ4히d 이전의 ㅑ4히d 공백이 ㅑ4히d 본래부터 ㅑ4히d 지니고 ㅑ4히d 있던 ㅑ4히d 형상을 ㅑ4히d 표면 ㅑ4히d 위로 ㅑ4히d 떠올린다.

이번 ㅑ4히d 전시에서는 ㅑ4히d ㅑ4히d ㅑ4히d 이인이 ㅑ4히d 생각하는 ㅑ4히d 시(詩)적 ㅑ4히d 작업들을 ㅑ4히d 선별해 ㅑ4히d 보여준다. ㅑ4히d 해와 ㅑ4히d 달과 ㅑ4히d 별, e다ㅓ9 요정, 다67ㅐ 동물 다67ㅐ 등의 다67ㅐ 동화적 다67ㅐ 요소가 다67ㅐ 담긴 다67ㅐ 추상들은 다67ㅐ 일면 다67ㅐ 어린아이의 다67ㅐ 순진무구한 다67ㅐ 낙서와도 다67ㅐ 같지만, 바cp갸 작가의 바cp갸 피조물보다는 바cp갸 자연물에 바cp갸 가까운 바cp갸 생명력이 바cp갸 담겨있다는 바cp갸 점에서 바cp갸 낯설다. 바cp갸 이인이 바cp갸 포착하는 바cp갸 존재들은 바cp갸 그에게 바cp갸 보답하듯 바cp갸 희망적 바cp갸 세계관을 바cp갸 제시한다. <요정들>은 바cp갸 우리를 바cp갸 둘러싼 바cp갸 존재 바cp갸 혹은 바cp갸 잔여에 바cp갸 관한 바cp갸 전시이다.

- 바cp갸 김미성

이인이 바cp갸 모으고 바cp갸 다니는 바cp갸 버려진 바cp갸 물건들은 바cp갸 사람들의 바cp갸 추함을 바cp갸 상징한다. 바cp갸 사람들은 바cp갸 자신들의 바cp갸 효용성을 바cp갸 위하여 바cp갸 대상에 바cp갸 자의적인 바cp갸 본질을 바cp갸 부여한다. 바cp갸 사람들이 바cp갸 대상에 바cp갸 부여한 바cp갸 본질은 바cp갸 어떠한 바cp갸 당위성도 바cp갸 없다. 바cp갸 그것은 바cp갸 온전히 바cp갸 사람들의 바cp갸 이익을 바cp갸 위한 바cp갸 효율적인 바cp갸 계산일 바cp갸 뿐이다. 바cp갸 이러한 바cp갸 본질부여는 바cp갸 대상의 바cp갸 목적을 바cp갸 보지 바cp갸 못하게 바cp갸 하고 바cp갸 대상의 바cp갸 아름다움을 바cp갸 감춘다. 바cp갸 세상의 바cp갸 모든 바cp갸 것들은 바cp갸 자신만의 바cp갸 방법이 바cp갸 있고 바cp갸 자신만의 바cp갸 목적이 바cp갸 있다. 바cp갸 사람들이 바cp갸 부여한 바cp갸 본질에 바cp갸 의해 바cp갸 사람들의 바cp갸 이익을 바cp갸 위한 바cp갸 수단이 바cp갸 되지 바cp갸 않을때 바cp갸 그들은 바cp갸 본래의 바cp갸 모습으로 바cp갸 돌아갈 바cp갸 바cp갸 있고, 쟏가거s 아름다워질 쟏가거s 쟏가거s 있다.

사람들에 쟏가거s 의해 쟏가거s 목적이 쟏가거s 부여된 쟏가거s 대상들은 쟏가거s 버려진 쟏가거s 후에야 쟏가거s 그러한 쟏가거s 목적으로 쟏가거s 부터 쟏가거s 자유로워질 쟏가거s 쟏가거s 있다. 쟏가거s 이인은 쟏가거s 버려진 쟏가거s 물건들의 쟏가거s 아름다움을 쟏가거s 찾아다닌다. 쟏가거s 이인은 쟏가거s 효용성이 쟏가거s 없어 쟏가거s 아무도 쟏가거s 쳐다보지 쟏가거s 않는 쟏가거s 꽃과 쟏가거s 나무를 쟏가거s 찾아다닌다. 쟏가거s 인간의 쟏가거s 관점에서 쟏가거s 바라본 쟏가거s 효용성이 쟏가거s 아닌 쟏가거s 대상 쟏가거s 쟏가거s 자체의 쟏가거s 아름다움을 쟏가거s 느끼는 쟏가거s 것이다. 쟏가거s 세상 쟏가거s 모든 쟏가거s 것은 쟏가거s 제각기 쟏가거s 쟏가거s 아름다움을 쟏가거s 가지고 쟏가거s 있다. 쟏가거s 이인의 쟏가거s 작업을 쟏가거s 볼때면 쟏가거s 이러한 쟏가거s 우주의 쟏가거s 아름다움을 쟏가거s 느끼게 쟏가거s 된다. 쟏가거s 우리가 쟏가거s 인간으로써 쟏가거s 지나쳐가고 쟏가거s 의미와 쟏가거s 목적을 쟏가거s 전복해버린 쟏가거s 일이 쟏가거s 얼마나 쟏가거s 많은지 쟏가거s 깨닫게 쟏가거s 된다.

- 쟏가거s 류재영

출처: 쟏가거s 백색소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인

현재 진행중인 전시

조선왕실 가3fz 화협옹주의 가3fz 얼굴 가3fz 단장

Oct. 1, 2019 ~ Oct. 3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