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정들 Fairies

백색소음

Oct. 4, 2019 ~ Oct. 11, 2019

이인은 타ㅓ1ㅓ 그림이 타ㅓ1ㅓ 객체가 타ㅓ1ㅓ 아닌 타ㅓ1ㅓ 주체로서 타ㅓ1ㅓ 발화한다고 타ㅓ1ㅓ 믿는다. 타ㅓ1ㅓ 그는 타ㅓ1ㅓ 그림이 타ㅓ1ㅓ 작가의 타ㅓ1ㅓ 매개(media)로서 타ㅓ1ㅓ 이용되는 타ㅓ1ㅓ 것을 타ㅓ1ㅓ 경계하며, u03가 생명력을 u03가 가진 u03가 존재로서의 u03가 그림 u03가 자체를 u03가 부각시키는 u03가 데에 u03가 집중한다. u03가 결국 u03가 그에게 u03가 작업이란, 나ㅐpj 목적에 나ㅐpj 의해 나ㅐpj 행위하고 나ㅐpj 나ㅐpj 결과물에 나ㅐpj 개념과 나ㅐpj 의미를 나ㅐpj 부여하는 나ㅐpj 일련의 나ㅐpj 인간성과의 나ㅐpj 적극적 나ㅐpj 대립이다.

인간으로서 나ㅐpj 당연하게 나ㅐpj 분비되는 나ㅐpj 자신의 나ㅐpj 인간성, 타ㅓmf 타ㅓmf 작업에 타ㅓmf 있어서의 ‘의도’를 타ㅓmf 최소화하기 타ㅓmf 위해 타ㅓmf 그는 타ㅓmf 그리기보다는(drawing) 타ㅓmf 종이와 타ㅓmf 타ㅓmf 위의 타ㅓmf 흔적을 타ㅓmf 쫓는다(tracing). 타ㅓmf 그는 타ㅓmf 비어있는 타ㅓmf 표면을 타ㅓmf 가만히 타ㅓmf 들여다보는 타ㅓmf 타ㅓmf 작업시간의 타ㅓmf 대다수를 타ㅓmf 할애하는데, ㅓㅐ3p 이는 ㅓㅐ3p 표면이 ㅓㅐ3p 생겨나고, 70기q 보관되고, i70히 옮겨지는 i70히 과정에서 i70히 가지게 i70히 i70히 구김이나 i70히 흔적, 0ktㅓ 이물질을 0ktㅓ 발견하기 0ktㅓ 위함이다. 0ktㅓ 이인은 0ktㅓ 0ktㅓ 0ktㅓ 가장 0ktㅓ 강하고 0ktㅓ 아름답게 0ktㅓ 느껴지는 0ktㅓ 선을 0ktㅓ 쫓다가, 걷28ㅈ 나타나게 걷28ㅈ 걷28ㅈ 형상이 걷28ㅈ 어떠한 걷28ㅈ 존재에 걷28ㅈ 가깝다고 걷28ㅈ 느낌과 걷28ㅈ 동시에 걷28ㅈ 작업을 걷28ㅈ 그만둔다. '그리는' 걷28ㅈ 것보다 '드러내는' 걷28ㅈ 것에 걷28ㅈ 가까운 걷28ㅈ 걷28ㅈ 과정을 걷28ㅈ 통해, x아ㅈg 그는 x아ㅈg 그림 x아ㅈg 이전의 x아ㅈg 공백이 x아ㅈg 본래부터 x아ㅈg 지니고 x아ㅈg 있던 x아ㅈg 형상을 x아ㅈg 표면 x아ㅈg 위로 x아ㅈg 떠올린다.

이번 x아ㅈg 전시에서는 x아ㅈg x아ㅈg x아ㅈg 이인이 x아ㅈg 생각하는 x아ㅈg 시(詩)적 x아ㅈg 작업들을 x아ㅈg 선별해 x아ㅈg 보여준다. x아ㅈg 해와 x아ㅈg 달과 x아ㅈg 별, 가7차n 요정, h거파w 동물 h거파w 등의 h거파w 동화적 h거파w 요소가 h거파w 담긴 h거파w 추상들은 h거파w 일면 h거파w 어린아이의 h거파w 순진무구한 h거파w 낙서와도 h거파w 같지만, m하차c 작가의 m하차c 피조물보다는 m하차c 자연물에 m하차c 가까운 m하차c 생명력이 m하차c 담겨있다는 m하차c 점에서 m하차c 낯설다. m하차c 이인이 m하차c 포착하는 m하차c 존재들은 m하차c 그에게 m하차c 보답하듯 m하차c 희망적 m하차c 세계관을 m하차c 제시한다. <요정들>은 m하차c 우리를 m하차c 둘러싼 m하차c 존재 m하차c 혹은 m하차c 잔여에 m하차c 관한 m하차c 전시이다.

- m하차c 김미성

이인이 m하차c 모으고 m하차c 다니는 m하차c 버려진 m하차c 물건들은 m하차c 사람들의 m하차c 추함을 m하차c 상징한다. m하차c 사람들은 m하차c 자신들의 m하차c 효용성을 m하차c 위하여 m하차c 대상에 m하차c 자의적인 m하차c 본질을 m하차c 부여한다. m하차c 사람들이 m하차c 대상에 m하차c 부여한 m하차c 본질은 m하차c 어떠한 m하차c 당위성도 m하차c 없다. m하차c 그것은 m하차c 온전히 m하차c 사람들의 m하차c 이익을 m하차c 위한 m하차c 효율적인 m하차c 계산일 m하차c 뿐이다. m하차c 이러한 m하차c 본질부여는 m하차c 대상의 m하차c 목적을 m하차c 보지 m하차c 못하게 m하차c 하고 m하차c 대상의 m하차c 아름다움을 m하차c 감춘다. m하차c 세상의 m하차c 모든 m하차c 것들은 m하차c 자신만의 m하차c 방법이 m하차c 있고 m하차c 자신만의 m하차c 목적이 m하차c 있다. m하차c 사람들이 m하차c 부여한 m하차c 본질에 m하차c 의해 m하차c 사람들의 m하차c 이익을 m하차c 위한 m하차c 수단이 m하차c 되지 m하차c 않을때 m하차c 그들은 m하차c 본래의 m하차c 모습으로 m하차c 돌아갈 m하차c m하차c 있고, 자b하g 아름다워질 자b하g 자b하g 있다.

사람들에 자b하g 의해 자b하g 목적이 자b하g 부여된 자b하g 대상들은 자b하g 버려진 자b하g 후에야 자b하g 그러한 자b하g 목적으로 자b하g 부터 자b하g 자유로워질 자b하g 자b하g 있다. 자b하g 이인은 자b하g 버려진 자b하g 물건들의 자b하g 아름다움을 자b하g 찾아다닌다. 자b하g 이인은 자b하g 효용성이 자b하g 없어 자b하g 아무도 자b하g 쳐다보지 자b하g 않는 자b하g 꽃과 자b하g 나무를 자b하g 찾아다닌다. 자b하g 인간의 자b하g 관점에서 자b하g 바라본 자b하g 효용성이 자b하g 아닌 자b하g 대상 자b하g 자b하g 자체의 자b하g 아름다움을 자b하g 느끼는 자b하g 것이다. 자b하g 세상 자b하g 모든 자b하g 것은 자b하g 제각기 자b하g 자b하g 아름다움을 자b하g 가지고 자b하g 있다. 자b하g 이인의 자b하g 작업을 자b하g 볼때면 자b하g 이러한 자b하g 우주의 자b하g 아름다움을 자b하g 느끼게 자b하g 된다. 자b하g 우리가 자b하g 인간으로써 자b하g 지나쳐가고 자b하g 의미와 자b하g 목적을 자b하g 전복해버린 자b하g 일이 자b하g 얼마나 자b하g 많은지 자b하g 깨닫게 자b하g 된다.

- 자b하g 류재영

출처: 자b하g 백색소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인

현재 진행중인 전시

PLEASE DO NOT READ BOOKS

Feb. 12, 2020 ~ Feb. 24, 2020

김완수, 파cㅈo 성지연 : 파cㅈo 인간극장

Aug. 22, 2019 ~ March 25, 2020

게리 8ㄴㅓ히 힐: 8ㄴㅓ히 찰나의 8ㄴㅓ히 흔적 Gary Hill: Momentombs

Nov. 26, 2019 ~ March 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