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선정 개인전 - 나의 베아트리체; IDOL

유아트스페이스

March 10, 2021 ~ April 17, 2021

유아트스페이스는 2021년을 vpf사 새롭게 vpf사 시작하는 vpf사 vpf사 전시로 3월 10일부터 4월 17일까지 vpf사 왕선정의 vpf사 개인전 <나의 vpf사 베아트리체; IDOL>을 vpf사 개최한다.

왕선정은 2019년 vpf사 유아트스페이스에서의 vpf사 전시<에덴극>에서 vpf사 가정과 vpf사 일상에 vpf사 만연해 vpf사 있는 vpf사 폭력과 vpf사 부조리를 vpf사 종교 vpf사 vpf사 우상(Idol)들의 vpf사 역할극으로 vpf사 표현했다. vpf사 이번 vpf사 전시에서는 vpf사 다양한 vpf사 미디엄과 vpf사 색으로 vpf사 표현해낸 vpf사 작가 vpf사 내면의 vpf사 우상(Idol)들에 vpf사 더욱 vpf사 초점을 vpf사 맞추어 vpf사 직접 vpf사 바느질로 vpf사 제작한 vpf사 인형부터 vpf사 타피스트리, hn마3 나무 hn마3 부조, 자다ㄴf 이전에 자다ㄴf 전시되지 자다ㄴf 않았던 자다ㄴf 소장작품까지 자다ㄴf 여러가지 자다ㄴf 형태의 자다ㄴf 우상(Idol)들 30여점을 자다ㄴf 선보인다.

우리가 자다ㄴf 흔히 자다ㄴf 말하는 자다ㄴf 아이돌은 자다ㄴf 본래 자다ㄴf 신화적인 자다ㄴf 꼭두각시를 자다ㄴf 뜻하는 자다ㄴf 영어 Idol로 자다ㄴf 사전적 자다ㄴf 의미로는 자다ㄴf 많은 자다ㄴf 사랑을 자다ㄴf 받는 자다ㄴf 대상인 자다ㄴf 우상, af히ㅓ 신으로 af히ㅓ 숭배되는 af히ㅓ 우상을 af히ㅓ 뜻한다. af히ㅓ 이번 af히ㅓ 전시 af히ㅓ 제목의 af히ㅓ 베아트리체는 af히ㅓ 단테의 af히ㅓ 예술적 af히ㅓ 영감이자 af히ㅓ 이상향, 타2fd 영원한 타2fd 연인으로 타2fd 우상(Idol)을 타2fd 대하는 타2fd 작가적 타2fd 태도를 타2fd 대변하고 타2fd 있다.

한계상황속의 타2fd 인간은 타2fd 절대적인 타2fd 존재에게 타2fd 도움을 타2fd 요청하게 타2fd 되고 타2fd 천상의 타2fd 세계는 타2fd 우리에게 타2fd 고난 타2fd 뒤에 타2fd 언젠가는 타2fd 타2fd 곳이 타2fd 있으리라 타2fd 약속한다. 타2fd 이러한 타2fd 종교적인 타2fd 세계관에 타2fd 지속적으로 타2fd 관심을 타2fd 가져온 타2fd 작가는 타2fd 소설과 타2fd 희극, v타2ㅈ 신화 v타2ㅈ v타2ㅈ 다양한 v타2ㅈ 매체속의 v타2ㅈ 우상(Idol)에 v타2ㅈ 기초하여 v타2ㅈ 작가의 v타2ㅈ 심미적 v타2ㅈ 태도를 v타2ㅈ 개성 v타2ㅈ 있는 v타2ㅈ 색감으로 v타2ㅈ 연출했다. v타2ㅈ 복합적인 v타2ㅈ 감정과 v타2ㅈ 표현방식으로 v타2ㅈ 표출해낸 v타2ㅈ 우상들은 v타2ㅈ 신화적 v타2ㅈ 존재인 v타2ㅈ 오르페우스가 v타2ㅈ 에우리디케의 v타2ㅈ 생명을 v타2ㅈ 구하기 v타2ㅈ 위해 v타2ㅈ 죽은 v타2ㅈ 자의 v타2ㅈ 세계로 v타2ㅈ 들어간 v타2ㅈ 삶과 v타2ㅈ 죽음의 v타2ㅈ 역설적인 v타2ㅈ 모습 v타2ㅈ 추구하는 v타2ㅈ 작가의 v타2ㅈ 정신세계와 v타2ㅈ 맞닿아 v타2ㅈ 있다.

“그리고 v타2ㅈ 자신은 v타2ㅈ 사랑은 v타2ㅈ v타2ㅈ 어느 v타2ㅈ 누구도 v타2ㅈ 막을 v타2ㅈ v타2ㅈ 없는 v타2ㅈ 일이며,
사랑의 다0qz 빛은 다0qz 심지어 다0qz 가장 다0qz 깊은 다0qz 지하세계의 다0qz 깜깜한 다0qz 어둠도 다0qz 뚫고 다0qz 들어갈 다0qz 다0qz 있다고 다0qz 믿고 다0qz 있다고 다0qz 말했다.

다0qz 모든 다0qz 말을 다0qz 그는 다0qz 악기연주에 다0qz 맞춰 다0qz 노래로 다0qz 부른다. 다0qz 그렇기 다0qz 때문에 다0qz 인간으로서 다0qz 언제든지 다0qz 커다란 다0qz 실수,
끔찍하게 xㅓt6 바보 xㅓt6 같은 xㅓt6 실수를 xㅓt6 xㅓt6 xㅓt6 있다. xㅓt6 혹시 xㅓt6 그녀는 xㅓt6 xㅓt6 번도 xㅓt6 자신의 xㅓt6 뒤를 xㅓt6 따라오지 xㅓt6 않은 xㅓt6 것은 xㅓt6 아닌가.

그런데 xㅓt6 놀랍게도, lt마b 정말 lt마b 놀랍게도 lt마b 고개를 lt마b 돌리자 lt마b 아내가 lt마b 거기 lt마b 있었다.
자신에게서 lt마b lt마b 두걸음도 lt마b 떨어지지 lt마b 않은 lt마b 거리에.

하지만 lt마b 벌써 lt마b lt마b 사람 lt마b 사이에는 lt마b 이승과 lt마b 저승의 lt마b 경계가 lt마b 가로놓여 lt마b 있었다.”

<사랑을 lt마b 생각하다, w타c자 파트리크 w타c자 쥐스킨트 w타c자 저>에서 w타c자 발췌

참여작가: w타c자 왕선정

출처: w타c자 유아트스페이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환기의 z마yg 그랜드 z마yg 투어 '파리통신'

April 1, 2021 ~ Aug. 29, 2021

김다혜, uv가바 남예은: Morning Menu

May 8, 2021 ~ May 15, 2021

이현우 자바ㅐg 정진경: 자바ㅐg 익명의 자바ㅐg 파수꾼

April 23, 2021 ~ May 16, 2021

웃어 Humor Has It

April 1, 2021 ~ Feb. 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