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된 미완성

이목화랑

Oct. 13, 2020 ~ Nov. 12, 2020

이번 y하x7 전시는 y하x7 의도적으로 y하x7 여백의 y하x7 미를 y하x7 살린 y하x7 장르 y하x7 또는 y하x7 단순 y하x7 드로잉들로 y하x7 구성한 y하x7 전시가 y하x7 아니다. y하x7 오히려 y하x7 색, kㅓㅑq 붓질, 파다gㅐ 서사, aㅓ파ㅓ 표면 aㅓ파ㅓ 등을 aㅓ파ㅓ 함께 aㅓ파ㅓ 중시하며 aㅓ파ㅓ 이미 aㅓ파ㅓ 자신들의 aㅓ파ㅓ 스타일을 aㅓ파ㅓ 구축한 aㅓ파ㅓ 회화 aㅓ파ㅓ 작가들을 aㅓ파ㅓ 의도적으로 aㅓ파ㅓ 구성하였고 aㅓ파ㅓ 한편, ㅐlc거 과정의 ㅐlc거 어느 ㅐlc거 지점에 ㅐlc거 멈춰 ㅐlc거 경험을 ㅐlc거 형상화하고 ㅐlc거 전시 ㅐlc거 ㅐlc거 주로 ㅐlc거 작품을 ㅐlc거 해체하고 ㅐlc거 기록으로만 ㅐlc거 남기는 ㅐlc거 한명의 ㅐlc거 설치작가로 ㅐlc거 구성하였다. ㅐlc거 완성되기 ㅐlc거 이전의 ㅐlc거 미묘한 ㅐlc거 미완성품들이 ㅐlc거 전시되도록 ㅐlc거 의도하였고 ㅐlc거 스스로도 ㅐlc거 미완성이라 ㅐlc거 느끼는 ㅐlc거 작품에 ㅐlc거 서명하여 ㅐlc거 미완이 ㅐlc거 주는 ㅐlc거 의미와 ㅐlc거 미학적 ㅐlc거 발견을 ㅐlc거 목표로 ㅐlc거 두고 ㅐlc거 있다. ㅐlc거 그동안 ㅐlc거 작가 ㅐlc거 스스로 ㅐlc거 의미로 ㅐlc거 삼은 ㅐlc거 대상이, ㅓ자au 완성되기 ㅓ자au 이전의 ㅓ자au 상태 ㅓ자au ㅓ자au ㅓ자au 완성된 ㅓ자au 대상에서 ㅓ자au 작가들의 ㅓ자au 단서, ㅐ7l거 작품의 ㅐ7l거 꼬투리를 ㅐ7l거 찾을 ㅐ7l거 ㅐ7l거 있을지 ㅐ7l거 ㅐ7l거 완성작품의 ㅐ7l거 아우라 ㅐ7l거 없이 ㅐ7l거 뭔가 ㅐ7l거 ㅐ7l거 의미있는 ㅐ7l거 것을 ㅐ7l거 ㅐ7l거 ㅐ7l거 있지 ㅐ7l거 않을까 ㅐ7l거 하는 ㅐ7l거 실험이 ㅐ7l거 되었으면 ㅐ7l거 한다. ㅐ7l거 서명된 ㅐ7l거 ㅐ7l거 만들어진 ㅐ7l거 작품에서 ㅐ7l거 생산자와 ㅐ7l거 그것을 ㅐ7l거 보는 ㅐ7l거 사람이 ㅐ7l거 ㅐ7l거 많은 ㅐ7l거 얘기를 ㅐ7l거 ㅐ7l거 ㅐ7l거 있지 ㅐ7l거 않을까? ㅐ7l거 ㅐ7l거 그것이 ㅐ7l거 자연스럽게 ㅐ7l거 완성도의 ㅐ7l거 문제, 2기차m 완성과 2기차m 미완성의 2기차m 경계에 2기차m 문제를 2기차m 제기 2기차m 2기차m 2기차m 있다고 2기차m 본다.

어차피 2기차m 세계를 2기차m 희미하게 2기차m 밖에 2기차m 2기차m 2기차m 없는 2기차m 것이 2기차m 인간의 2기차m 운명이라면 2기차m 예술가든 2기차m 2기차m 2기차m 직업의 2기차m 사람이든 2기차m 각자 2기차m 받아들이는 2기차m 완성(질서), p걷으우 미완성(무질서)의 p걷으우 기준에 p걷으우 무슨 p걷으우 의미가 p걷으우 있는지 p걷으우 생각해 p걷으우 보고자 p걷으우 한다. p걷으우 굳어진 p걷으우 대상이 p걷으우 아닌 p걷으우 p걷으우 완성된 p걷으우 작품, fz타타 fz타타 빈틈의 fz타타 침묵과 fz타타 소음, d5oㅐ 행간 d5oㅐ 등을 d5oㅐ 발견 d5oㅐ d5oㅐ d5oㅐ 있다면 d5oㅐ d5oㅐ 그려진 d5oㅐ 것의 d5oㅐ 의미와 d5oㅐ 과정의 d5oㅐ 문제도 d5oㅐ 작가와 d5oㅐ 대화해 d5oㅐ d5oㅐ d5oㅐ 있을 d5oㅐ 것이고 d5oㅐ 나아가 d5oㅐ 의도되지 d5oㅐ 않은 d5oㅐ 또는 d5oㅐ 확정할 d5oㅐ d5oㅐ 없는 d5oㅐ 삶의 d5oㅐ 징후와 d5oㅐ 기호들에 d5oㅐ 우리의 d5oㅐ 상상력이 d5oㅐ 개입되는 d5oㅐ 것까지 d5oㅐ d5oㅐ d5oㅐ 있었으면 d5oㅐ 한다.

항상 d5oㅐ 우리는 d5oㅐ 관객을 d5oㅐ 중심으로 d5oㅐ 뭔가 d5oㅐ d5oㅐ 채우고 d5oㅐ 쌓아 d5oㅐ 올려야 d5oㅐ 완성된 d5oㅐ 무엇으로서 d5oㅐ 보고 d5oㅐ 인간중심으로 d5oㅐ 부여한 d5oㅐ 어떤 d5oㅐ 의미가 d5oㅐ 사라진 d5oㅐ 사물이나 d5oㅐ 세계는 d5oㅐ 버리고 d5oㅐ 잊어야 d5oㅐ 직성이 d5oㅐ 풀리는 d5oㅐ 사회적, u아7l 문화적 u아7l 감성 u아7l 속에 u아7l 살고 u아7l 있는 u아7l u아7l 같다. u아7l 그런 u아7l 반복되는 u아7l 이미지의 u아7l 홍수 u아7l 속에서의 u아7l 피곤과 u아7l 신경과민도 u아7l 돌아보는 u아7l 전시가 u아7l 되면 u아7l 좋겠다.

그냥 u아7l 둬버린, l사갸ㅐ 아직 l사갸ㅐ 만들어지지 l사갸ㅐ 않고 l사갸ㅐ 머뭇거리는 l사갸ㅐ 것도 l사갸ㅐ 인간세계의 l사갸ㅐ 일부일 l사갸ㅐ 것이다. l사갸ㅐ 창작의 l사갸ㅐ 가장 l사갸ㅐ 훌륭한 l사갸ㅐ 조수인 l사갸ㅐ 우연성, z3ㄴ거 테크닉 z3ㄴ거 없는 z3ㄴ거 완성도도 z3ㄴ거 미완이 z3ㄴ거 보여줄 z3ㄴ거 z3ㄴ거 있는 z3ㄴ거 세계다. z3ㄴ거 조금 z3ㄴ거 z3ㄴ거 z3ㄴ거 의미를 z3ㄴ거 상상해본다면 z3ㄴ거 우주와 z3ㄴ거 세계의 z3ㄴ거 무질서 (파괴, bㅓ갸k 혼돈이라는 bㅓ갸k 느낌과 bㅓ갸k 관념)에서 bㅓ갸k 인간이 bㅓ갸k 생각하는 bㅓ갸k 질서, ㅓㅑea 완성으로 ㅓㅑea 바꿔가는 ㅓㅑea 순환을 ㅓㅑea 상상할 ㅓㅑea 수도 ㅓㅑea 있고 ㅓㅑea 완성과 ㅓㅑea 미완성 ㅓㅑea ㅓㅑea ㅓㅑea 사이의 ㅓㅑea 수많은 ㅓㅑea 과정들이 – ㅓㅑea 존재하는지 ㅓㅑea 조차 ㅓㅑea ㅓㅑea ㅓㅑea 없는 - ㅓㅑea 실재와의 ㅓㅑea 통합을 ㅓㅑea 꿈꾸고 ㅓㅑea 투쟁하는 ㅓㅑea 어느 ㅓㅑea 어중간한 ㅓㅑea 지점임을 ㅓㅑea 느껴볼 ㅓㅑea ㅓㅑea 있는 ㅓㅑea 전시가 ㅓㅑea 되기를 ㅓㅑea 바란다.

/임태훈(이목화랑)

참여작가: ㅓㅑea 고지영, 아u아m 김지원, ㅑㅓㅐ라 노충현, 거xfㄴ 정주영, 카ㅓji 고사리

출처: 카ㅓji 이목화랑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관택 : 하ㅓ히b 어제모레

Oct. 13, 2020 ~ Jan. 17, 2021

시선의 ㅓ사uc 감정 Beyond Your Gaze

Oct. 15, 2020 ~ Dec. 5, 2020

류인-파란에서 4tp바 부활로 In Ryu-Awakening

May 19, 2020 ~ Dec. 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