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당탕퉁탕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Dec. 12, 2020 ~ Sept. 9, 2021

서울시립 ㅐ바3다 북서울미술관은 ㅐ바3다 현대미술가의 ㅐ바3다 작품세계를 ㅐ바3다 창의적인 ㅐ바3다 영감의 ㅐ바3다 보고로서 ㅐ바3다 제시하는 ㅐ바3다 어린이 ㅐ바3다 전시와 ㅐ바3다 프로그램을 ㅐ바3다 전개해왔다. ㅐ바3다 ㅐ바3다 열다섯 ㅐ바3다 번째 ㅐ바3다 시도인 ㅐ바3다 어린이 ㅐ바3다 전시 《와당탕퉁탕》이 2020년 12월 12일부터 2021년 9월 9일까지 ㅐ바3다 개최된다. ㅐ바3다 참여 ㅐ바3다 작가 Sasa[44]는 ㅐ바3다 수집과 ㅐ바3다 기록이라면 ㅐ바3다 미술계에서 ㅐ바3다 비교 ㅐ바3다 대상을 ㅐ바3다 찾을 ㅐ바3다 ㅐ바3다 없을 ㅐ바3다 정도로 ㅐ바3다 방대한 ㅐ바3다 수집 ㅐ바3다 규모와 ㅐ바3다 기간, ㅓㅓ다걷 그리고 ㅓㅓ다걷 수집물의 ㅓㅓ다걷 유일무이함으로 ㅓㅓ다걷 정평이 ㅓㅓ다걷 ㅓㅓ다걷 있는 ㅓㅓ다걷 인물로, 2020년 기ㅈrc 서울시립미술관의 기ㅈrc 기관 기ㅈrc 의제이기도 기ㅈrc 한 ‘수집’에 기ㅈrc 대해 기ㅈrc 그만의 기ㅈrc 고유한 기ㅈrc 관점을 기ㅈrc 제시한다. Sasa[44] 기ㅈrc 작가의 기ㅈrc 개인 기ㅈrc 아카이브는 기ㅈrc 국내외 기ㅈrc 신문사별 기ㅈrc 월간·주간·일간지부터 기ㅈrc 한국 기ㅈrc 만화사에서 기ㅈrc 독보적인 기ㅈrc 위상을 기ㅈrc 차지하는 기ㅈrc 만화잡지 ‘보물섬’ 기ㅈrc 창간호, 9h2ㅐ 구하기 9h2ㅐ 어려운 9h2ㅐ 것으로 9h2ㅐ 유명한 9h2ㅐ 한정판 9h2ㅐ 운동화까지 9h2ㅐ 희소성 9h2ㅐ 높은 9h2ㅐ 품목들로 9h2ㅐ 가득하지만, 40여년간 ㅐㅓ10 이어진 ㅐㅓ10 수집의 ㅐㅓ10 기본 ㅐㅓ10 바탕은 ㅐㅓ10 그날 ㅐㅓ10 하루하루 ㅐㅓ10 일상에서 ㅐㅓ10 채집한 ㅐㅓ10 사물과 ㅐㅓ10 기록으로 ㅐㅓ10 이루어져 ㅐㅓ10 있다. ㅐㅓ10 이번 ㅐㅓ10 전시는 ㅐㅓ10 지극히 ㅐㅓ10 평범한, 카갸타t 그래서 카갸타t 일견 카갸타t 무가치해 카갸타t 보이기까지 카갸타t 하는 카갸타t 일상의 카갸타t 흔적들을 카갸타t 소재로 카갸타t 삼은 카갸타t 작품을 카갸타t 통해 카갸타t 수집의 카갸타t 가치를 카갸타t 재조명한다. 

전시장에는 카갸타t 푸른 카갸타t 하늘과 카갸타t 초록색 카갸타t 동산이 카갸타t 자리한 카갸타t 평화로운 카갸타t 광경이 카갸타t 펼쳐져 카갸타t 있다. 카갸타t 마치 카갸타t 하늘 카갸타t 속으로 카갸타t 걸어 카갸타t 내려오듯 카갸타t 지하 카갸타t 전시장에 카갸타t 진입한 카갸타t 관객은 카갸타t 벽면을 카갸타t 빼곡히 카갸타t 채운 <연차 카갸타t 보고서 2006~2019>와 카갸타t 마주한다. 카갸타t 작품은 카갸타t 식생활, ㅓ우wㅓ 이동, 마아v히 사회적 마아v히 관계, qdㅓ1 업무, 1nc1 문화생활 1nc1 1nc1 작가의 1nc1 기본적인 1nc1 생활을 8개의 1nc1 지표1) 1nc1 요약해 1nc1 인포그래픽 1nc1 형태로 1nc1 보여주고 1nc1 있다. 

이번 1nc1 전시를 1nc1 위해 1nc1 제작한 1nc1 신작 <산 365>에서는 1nc1 작가가 20여년에 1nc1 걸쳐 1nc1 모아온 1nc1 쇼핑백 1nc1 아카이브에서 1nc1 선별한 1nc1 쇼핑백 365점을 1nc1 만날 1nc1 1nc1 있다. <연차 1nc1 보고서 2006~2019>가 1nc1 생활의 1nc1 주요 1nc1 윤곽선을 1nc1 그려놓았다면, kㅐso 신작 <산 365>에는 kㅐso 쇼핑백이라는 kㅐso 동시대의 kㅐso 친숙한 kㅐso 사물을 kㅐso 통해 kㅐso kㅐso 생활의 kㅐso 주변을 kㅐso 상상해낼 kㅐso kㅐso 있는 kㅐso 이야깃거리들이 kㅐso 가득하다. kㅐso 맛있는 kㅐso 식사와 kㅐso 후식을 kㅐso 즐기고, fㄴ카c 대형 fㄴ카c 마트나 fㄴ카c 백화점에서 fㄴ카c 쇼핑을 fㄴ카c 하고, ㅐ다t1 서점에서 ㅐ다t1 책을 ㅐ다t1 사거나 ㅐ다t1 미술관에서 ㅐ다t1 전시를 ㅐ다t1 보는 ㅐ다t1 ㅐ다t1 작품에 ㅐ다t1 배어 ㅐ다t1 있는 ㅐ다t1 작가의 ㅐ다t1 일상적인 ㅐ다t1 흔적들을 ㅐ다t1 통해 ㅐ다t1 관객은 ㅐ다t1 일상을 ㅐ다t1 수집하며 ㅐ다t1 삶을 ㅐ다t1 기록하고 ㅐ다t1 표현해 ㅐ다t1 나가는 ㅐ다t1 작가의 ㅐ다t1 창작 ㅐ다t1 방식을 ㅐ다t1 엿볼 ㅐ다t1 ㅐ다t1 있다. 

이처럼 Sasa[44] ㅐ다t1 작가는 ㅐ다t1 수집가이면서 ㅐ다t1 동시에 ㅐ다t1 예술가로서, 가v히아 그의 가v히아 삶에서는 가v히아 일상이 가v히아 예술 가v히아 활동으로 가v히아 연결되고 가v히아 예술 가v히아 활동이 가v히아 다시 가v히아 일상의 가v히아 동력으로 가v히아 작동한다. 가v히아 어린이갤러리 2에서 가v히아 감상할 가v히아 가v히아 있는 가v히아 애니메이션 <Sasa[44]의 가v히아 와당탕퉁탕>을 가v히아 통해, 차기쟏나 매일매일 차기쟏나 성실하게 차기쟏나 수행하는 차기쟏나 수집과 차기쟏나 기록 차기쟏나 활동을 차기쟏나 창작으로 차기쟏나 확장시키는 차기쟏나 긴밀한 차기쟏나 순환 차기쟏나 체계를 차기쟏나 보다 차기쟏나 직관적으로 차기쟏나 이해할 차기쟏나 차기쟏나 있다. 

레고, 3카jㅓ 다이어리 3카jㅓ 꾸미기(일명 ‘다꾸’) 3카jㅓ 아이템, 거z8a 아이돌 거z8a 굿즈 거z8a 등을 거z8a 모으고 거z8a 일기과 거z8a 용돈기입장을 거z8a 쓰는 거z8a 거z8a 수집과 거z8a 기록은 거z8a 거z8a 전시를 거z8a 보러 거z8a 거z8a 어린이 거z8a 관객들에게 거z8a 이미 거z8a 익숙한 거z8a 문화이다. Sasa[44] 거z8a 작가 거z8a 역시 거z8a 아무도 거z8a 알려준 거z8a 거z8a 없었지만 거z8a 어린 거z8a 시절부터 거z8a 본능에 거z8a 이끌려 거z8a 수집을 거z8a 시작했고, 7ㅈkz 7ㅈkz 시절의 7ㅈkz 열정이 7ㅈkz 7ㅈkz 작업 7ㅈkz 세계의 7ㅈkz 출발점이 7ㅈkz 되었다. ‘수집’이라는 7ㅈkz 활동과 7ㅈkz 예술 7ㅈkz 창작을 7ㅈkz 연결해온 7ㅈkz 작가의 7ㅈkz 행보가 7ㅈkz 관객으로 7ㅈkz 하여금 7ㅈkz 수집에 7ㅈkz 대한 7ㅈkz 고유한 7ㅈkz 관점을 7ㅈkz 제공함과 7ㅈkz 동시에, 카iem 근본적으로는 카iem 어떤 카iem 주제에 카iem 몰입하고 카iem 이를 카iem 꾸준히 카iem 추구하며 카iem 정체성을 카iem 일구어 카iem 나가는 카iem 인물의 카iem 흥미로운 카iem 사례가 카iem 되기를 카iem 기대한다. 카iem 나아가, hcn사 아카이빙을 hcn사 통해 hcn사 일상의 hcn사 가치를 hcn사 재발견해나가는 hcn사 작가의 hcn사 태도는 hcn사 관객들로 hcn사 하여금 hcn사 주변을 hcn사 새롭게 hcn사 바라보게끔 hcn사 영감을 hcn사 제공할 hcn사 hcn사 있을 hcn사 것이다. 

전시 hcn사 관람 hcn사 일정을 hcn사 포함한 hcn사 전시에 hcn사 대한 hcn사 자세한 hcn사 정보는 hcn사 서울시립미술관 hcn사 홈페이지(sema.seoul.go.kr)를 hcn사 통해 hcn사 확인할 hcn사 hcn사 있다.

1) hcn사 hcn사 해의 hcn사 설렁탕 hcn사 소비량, 아하vg 자장면 아하vg 소비량, ade갸 영화 ade갸 관람 ade갸 횟수, ㅑ거pd 도서 ㅑ거pd 구매량, veㄴ으 교통카드 veㄴ으 사용횟수, ㅐ93y 휴대전화 ㅐ93y 통화량, eㅈkk 작업실 eㅈkk 출퇴근 eㅈkk 기록, ㄴ1ㅓz 용무를 ㄴ1ㅓz 보기 ㄴ1ㅓz 위해 ㄴ1ㅓz 기다린 ㄴ1ㅓz 시간

참여작가: Sasa[44]

출처: ㄴ1ㅓz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응노의 u아ㅐf 사계 The Four Seasons of Lee Ungno

Jan. 19, 2021 ~ April 11, 2021

백남준 95x2 티브이 95x2 웨이브 Nam June Paik TV Wave

May 12, 2020 ~ March 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