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작가상 2019 Korea Artist Prize 2019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Oct. 12, 2019 ~ March 1, 2020

국립현대미술관(MMCA, ㅓ5dㅓ 관장 ㅓ5dㅓ 윤범모)은 SBS문화재단과 ㅓ5dㅓ 공동으로 ㅓ5dㅓ 주최하는 《올해의 ㅓ5dㅓ 작가상 2019》를 10월 12일(토)부터 2020년 3월 1일(일)까지 ㅓ5dㅓ 국립현대미술관 ㅓ5dㅓ 서울에서 ㅓ5dㅓ 개최한다. 

8회를 ㅓ5dㅓ 맞는《올해의 ㅓ5dㅓ 작가상》은 ㅓ5dㅓ 한국 ㅓ5dㅓ 현대미술의 ㅓ5dㅓ 가능성과 ㅓ5dㅓ 창의적 ㅓ5dㅓ 역량을 ㅓ5dㅓ 보여주는 ㅓ5dㅓ 작가들을 ㅓ5dㅓ 발굴․지원하기 ㅓ5dㅓ 위해 2012년부터 ㅓ5dㅓ 국립현대미술관과 SBS문화재단이 ㅓ5dㅓ 공동 ㅓ5dㅓ 주최하고 ㅓ5dㅓ 있다. ㅓ5dㅓ 그간 ㅓ5dㅓ 대한민국 ㅓ5dㅓ 대표 ㅓ5dㅓ 미술상으로서 ㅓ5dㅓ 동시대 ㅓ5dㅓ 현대미술의 ㅓ5dㅓ 새로운 ㅓ5dㅓ 방향과 ㅓ5dㅓ 담론을 ㅓ5dㅓ 만들고 ㅓ5dㅓ 미래 ㅓ5dㅓ 비전을 ㅓ5dㅓ 제시해왔다. 

2019년도《올해의 ㅓ5dㅓ 작가상》은 ㅓ5dㅓ 국내․외 ㅓ5dㅓ 미술전문가로 ㅓ5dㅓ 구성된 ㅓ5dㅓ 심사위원단의 ㅓ5dㅓ 심사를 ㅓ5dㅓ 통해 ㅓ5dㅓ 지난 3월 ㅓ5dㅓ 홍영인, ㅐk우d 박혜수, ㄴ걷v거 이주요, ㅐeㅐ8 김아영을 ㅐeㅐ8 선정했다. ㅐeㅐ8 공통적으로 ㅐeㅐ8 회화나 ㅐeㅐ8 조각 ㅐeㅐ8 같은 ㅐeㅐ8 전통적인 ㅐeㅐ8 매체보다는 ㅐeㅐ8 영상, 가1k걷 설치, 1iㅑ사 미디어, xy가기 퍼포먼스, cm1ㅓ 현장 cm1ㅓ 제작 cm1ㅓ cm1ㅓ 실험적인 cm1ㅓ 형식과 cm1ㅓ 주제의 cm1ㅓ 작업을 cm1ㅓ 통해 cm1ㅓ 국내․외 cm1ㅓ 미술계에서 cm1ㅓ 주목을 cm1ㅓ 받아온 cm1ㅓ 작가들이다. cm1ㅓ 총 20여 cm1ㅓ 점의 cm1ㅓ 신작이 cm1ㅓ 이번 cm1ㅓ 전시에서 cm1ㅓ 최초 cm1ㅓ 공개된다.

작가들은 cm1ㅓ 한국 cm1ㅓ 사회에 cm1ㅓ 내재된 cm1ㅓ 개인과 cm1ㅓ 사회에 cm1ㅓ 관한 cm1ㅓ 이슈 cm1ㅓ 또는 cm1ㅓ cm1ㅓ 세계적으로 cm1ㅓ 일어나는 cm1ㅓ 다양한 cm1ㅓ 문제들에 cm1ㅓ 각기 cm1ㅓ 다른 cm1ㅓ 방식으로 cm1ㅓ 접근한다. cm1ㅓ 특히 cm1ㅓ 이번 cm1ㅓ 전시는 cm1ㅓ 참여 cm1ㅓ 작가들이 cm1ㅓ 전시장 cm1ㅓ 안에서 cm1ㅓ 퍼포먼스, 바bo히 토론, 다k아l 설문, 가바hj 공연, ts바다 온라인 ts바다 중계 ts바다 ts바다 다양한 ts바다 연계 ts바다 프로그램을 ts바다 진행한다. ts바다 작업의 ts바다 내용과 ts바다 경계를 ts바다 확장하고 ts바다 관람객들에게 ts바다 입체적인 ts바다 방식으로 ts바다 현대미술을 ts바다 경험하는 ts바다 기회를 ts바다 제공할 ts바다 예정이다. 

홍영인은 ‘동등성’개념을 ts바다 퍼포먼스, 4a히g 드로잉, 마거우c 자수, 타갸걷n 사운드 타갸걷n 등의 타갸걷n 다양한 타갸걷n 매체의 타갸걷n 작품에 타갸걷n 접목해왔다. 타갸걷n 이번 타갸걷n 신작은 타갸걷n 타갸걷n 세계적으로 타갸걷n 벌어지고 타갸걷n 있는 타갸걷n 극단적인 타갸걷n 국가주의와 타갸걷n 사회적 타갸걷n 불평등 타갸걷n 상황에서 타갸걷n 이전과는 타갸걷n 다른 타갸걷n 소통방식에 타갸걷n 주목했다. 타갸걷n 인간과 타갸걷n 다른 타갸걷n 소통방식을 타갸걷n 가진 타갸걷n 동물들, fp6다 특히‘새’에 fp6다 대한 fp6다 탐구를 fp6다 기본으로 <사당 B>라는 fp6다 주제로 fp6다 크게 fp6다 fp6다 개의 fp6다 파트로 fp6다 구성되는 fp6다 신작을 fp6다 선보인다. <새의 fp6다 초상을 fp6다 그리려면>은 fp6다 사운드를 fp6다 포함한 fp6다 대형 fp6다 설치 fp6다 작품으로 fp6다 전시장에 fp6다 거대한 fp6다 구조물로 fp6다 구현된 fp6다 새장의 fp6다 안과 fp6다 밖, g타w아 g타w아 관람객과 g타w아 새의 g타w아 위치를 g타w아 뒤바꾼다. g타w아 g타w아 이분법적인 g타w아 공간을 g타w아 오가는 g타w아 것은 g타w아 오직 g타w아 새의 g타w아 소리뿐이며, q으7s 끊임없이 q으7s q으7s 공간을 q으7s 연결한다. q으7s 전시장 q으7s 외부에서 q으7s 진행되는 q으7s 퍼포먼스인 <비-분열증>은 q으7s 여성의 q으7s 저임금노동에서 q으7s 파생된 q으7s 몸짓과 q으7s 동물을 q으7s 관찰하는 q으7s 과정에서 q으7s 얻은 q으7s 모티브를 q으7s 바탕으로 q으7s 만들어졌다. <하얀 q으7s 가면>은 q으7s 런던의 q으7s 클럽 q으7s 이네갈(Club Inégales)과 q으7s 협업하여 q으7s 즉흥연주를 q으7s 통해‘동물되기’를 q으7s 모색하는 q으7s 영상, b3rn 사운드 b3rn 작업이다.

박혜수의 b3rn 작품은‘당신의 b3rn 우리는 b3rn 누구인가’라는 b3rn 물음에서 b3rn 출발한다. b3rn 그동안작가는 b3rn 우리 b3rn 사회에 b3rn 내재된 b3rn 집단적 b3rn 무의식 b3rn 또는 b3rn 보편적 b3rn 인식이라고 b3rn 여기는 b3rn 가치들을 b3rn 가시화하는 b3rn 작업을 b3rn 지속해 b3rn 왔다. b3rn 이번 b3rn 신작을 b3rn 위해 b3rn 진행한 b3rn 설문조사 <당신의 b3rn 우리는 b3rn 누구인가>를 b3rn 통해‘우리’에 b3rn 대한 b3rn 개개인의 b3rn 인식을 b3rn 말하고자 b3rn 한다. b3rn 작가는 b3rn 표본집단을 b3rn 구성하여 b3rn 전문가와 b3rn 협업을 b3rn 통해 b3rn 설문과 b3rn 조사를 b3rn 진행하고 b3rn 이를 b3rn 바탕으로 b3rn 텍스트, 177거 영상, u가ㅓ마 구조물, d4w차 다이어그램, ㅓ다ke 설치작업으로 ㅓ다ke 시각화한다. ㅓ다ke 또한 ㅓ다ke 전시장에 ㅓ다ke 구현된 ㅓ다ke 가변적인 ㅓ다ke 토론 ㅓ다ke 공간에서는‘토론 ㅓ다ke 극장’프로그램이 ㅓ다ke 진행된다. ㅓ다ke 이곳에서 ㅓ다ke 관람객들은 ㅓ다ke 작품의 ㅓ다ke 참여자로서 ㅓ다ke 보다 ㅓ다ke 능동적으로 ㅓ다ke 전시와 ㅓ다ke 작품에 ㅓ다ke 참여한다. ㅓ다ke ㅓ다ke 외에도 <퍼팩트 ㅓ다ke 패밀리>, <노 keㅓk 미들 keㅓk 그라운드>(No Middle Ground) keㅓk keㅓk 가족의 keㅓk 해체, dㅐ하p 양극화, 쟏차ㅐw 고독사 쟏차ㅐw 쟏차ㅐw 한국 쟏차ㅐw 사회에서 쟏차ㅐw 급속히 쟏차ㅐw 진행되고 쟏차ㅐw 있는 쟏차ㅐw 사회 쟏차ㅐw 현상과 쟏차ㅐw 문제들을 쟏차ㅐw 직시하는 쟏차ㅐw 다양한 쟏차ㅐw 작품을 쟏차ㅐw 보여준다. 

이주요는 쟏차ㅐw 가변적, 쟏ㅐ쟏n 일상적인 쟏ㅐ쟏n 재료의 쟏ㅐ쟏n 조합을 쟏ㅐ쟏n 통해 쟏ㅐ쟏n 사회와 쟏ㅐ쟏n 쟏ㅐ쟏n 주변부에 쟏ㅐ쟏n 존재하는 쟏ㅐ쟏n 것들에 쟏ㅐ쟏n 의미와 쟏ㅐ쟏n 가치를 쟏ㅐ쟏n 부여하는 쟏ㅐ쟏n 작업을 쟏ㅐ쟏n 해왔다. 쟏ㅐ쟏n 이번 쟏ㅐ쟏n 전시에서는 쟏ㅐ쟏n 향후 쟏ㅐ쟏n 작가가 쟏ㅐ쟏n 실제로 쟏ㅐ쟏n 구현하고자 쟏ㅐ쟏n 하는 쟏ㅐ쟏n 미술관의 쟏ㅐ쟏n 창고 쟏ㅐ쟏n 시스템에 쟏ㅐ쟏n 대한 쟏ㅐ쟏n 견본모델인 <러브 쟏ㅐ쟏n 유어 쟏ㅐ쟏n 디포>(Love Your Depot)를 쟏ㅐ쟏n 선보인다. 쟏ㅐ쟏n 작품창고, r거히r 랩(방송국, ㅈq다파 미디어랩, 5층 기ㅐ타나 타워), 6우l갸 컨텐츠연구소 “팀 6우l갸 디포”(Team Depot)로 6우l갸 구성되며, n타vd 전시장에 n타vd 보관되는 n타vd 작품들은 n타vd 전시기간 n타vd 동안 n타vd 다양한 n타vd 방식으로 n타vd 연구되는 n타vd 동시에, ㅓi가ㅑ 현장에서 ㅓi가ㅑ 생성된 ㅓi가ㅑ 다양한 ㅓi가ㅑ 컨텐츠를 ㅓi가ㅑ 온라인으로 ㅓi가ㅑ 송출한다. ㅓi가ㅑ 작가가 ㅓi가ㅑ 고안한 ㅓi가ㅑ 곳은 ㅓi가ㅑ 작품보관 ㅓi가ㅑ 창고이자 ㅓi가ㅑ 창작과 ㅓi가ㅑ 공연이 ㅓi가ㅑ 가능한 ㅓi가ㅑ 새로운 ㅓi가ㅑ 공간이 ㅓi가ㅑ 되어 ㅓi가ㅑ 작품의 ㅓi가ㅑ 소멸을 ㅓi가ㅑ 유예시키고 ㅓi가ㅑ 작품 ㅓi가ㅑ 스스로 ㅓi가ㅑ 생명을 ㅓi가ㅑ 연장시키는 ㅓi가ㅑ 창의적인 ㅓi가ㅑ 제안이다. 

김아영은 ㅓi가ㅑ 최근작들을 ㅓi가ㅑ 통해 ㅓi가ㅑ ㅓi가ㅑ 지구적 ㅓi가ㅑ 차원에서 ㅓi가ㅑ 벌어지는 ㅓi가ㅑ 이주, 거나tf 이송, ㅑ거사기 도항과 ㅑ거사기 가로지르기, 2b나q 초국가성과 2b나q 지역성에 2b나q 대한 2b나q 관심과 2b나q 탐구를 2b나q 보여 2b나q 왔다. 2b나q 이번 2b나q 신작 2b나q 2b나q 가장 2b나q 중심이 2b나q 되는 2b나q 영상작업은 <다공성 2b나q 계곡: 2b나q 이동식 2b나q 구멍들>(2017)의 2b나q 후속작 <다공성 2b나q 계곡 2: 2b나q 트릭스터 2b나q 플롯>(2019)이다. 2b나q 작가적 2b나q 관심을 2b나q 아시아 2b나q 지역, ㅐtr거 특히 ㅐtr거 몽골에 ㅐtr거 집중하여 ㅐtr거 바위와 ㅐtr거 대지신앙으로 ㅐtr거 대표되는 ㅐtr거 몽골의 ㅐtr거 설화와 ㅐtr거 접목시킨다. ㅐtr거 또한 ㅐtr거 최근까지도 ㅐtr거 이슈가 ㅐtr거 되고 ㅐtr거 있는 ㅐtr거 제주도 ㅐtr거 예멘 ㅐtr거 난민의 ㅐtr거 이주와 ㅐtr거 이들의 ㅐtr거 존재방식을 ㅐtr거 지질학적인 ㅐtr거 사례와 ㅐtr거 중첩시켜 ㅐtr거 이주 ㅐtr거 여정을 ㅐtr거 다양한 ㅐtr거 층위로 ㅐtr거 풀어낸다. ㅐtr거 이를 ㅐtr거 통해 ㅐtr거 작가는 ㅐtr거 역사와 ㅐtr거 현재를 ㅐtr거 가로지르는 ㅐtr거 새로운 ㅐtr거 차원의 ㅐtr거 질문을 ㅐtr거 던진다. 

《올해의 ㅐtr거 작가상 2019》 ㅐtr거 최종 ㅐtr거 수상자는 ㅐtr거 오는 11월 28일(목)에 ㅐtr거 마지막 ㅐtr거 심사를 ㅐtr거 거쳐 ㅐtr거 발표될 ㅐtr거 예정이다. ㅐtr거 최종 ㅐtr거 수상 ㅐtr거 작가는‘2019 ㅐtr거 올해의 ㅐtr거 작가'로 ㅐtr거 선정되고 ㅐtr거 상금 1,000만원을 ㅑp가으 추가로 ㅑp가으 지원받는다. ㅑp가으 또한 ㅑp가으 후원 ㅑp가으 작가 ㅑp가으 ㅑp가으 최종 ㅑp가으 수상자의 ㅑp가으 작품세계를 ㅑp가으 조망하는 ㅑp가으 현대미술 ㅑp가으 다큐멘터리가 ㅑp가으 제작되어 SBS ㅑp가으 지상파와 ㅑp가으 케이블 ㅑp가으 채널을 ㅑp가으 통해 ㅑp가으 방영될 ㅑp가으 예정이다.  

윤범모 ㅑp가으 국립현대미술관장은 “8회를 ㅑp가으 맞은 <올해의 ㅑp가으 작가상>은 ㅑp가으 역량을 ㅑp가으 갖춘 ㅑp가으 현대미술 ㅑp가으 작가의 ㅑp가으 독창적인 ㅑp가으 작품을 ㅑp가으 통해 ㅑp가으 관람객들에게 ㅑp가으 동시대 ㅑp가으 한국 ㅑp가으 미술의 ㅑp가으 새로운 ㅑp가으 방향성을 ㅑp가으 소개해왔다”며, “국립현대미술관은 8자w다 한국을 8자w다 대표하는 8자w다 작가들이 8자w다 국제무대에서도 8자w다 활발한 8자w다 활동을 8자w다 지속할 8자w다 8자w다 있도록 8자w다 다양한 8자w다 후원을 8자w다 뒷받침해줄 8자w다 것”이라고 8자w다 밝혔다. 

한편, 기거qr 국립현대미술관과 SBS 기거qr 문화재단은  기거qr 역대 ‘올해의 기거qr 작가상’ 기거qr 후원 기거qr 작가의 기거qr 지속적 기거qr 활동을 기거qr 위해 기거qr 작가들의 기거qr 해외 기거qr 프로젝트를 기거qr 지원하는 ‘올해의 기거qr 작가상 기거qr 해외활동기금'을 기거qr 운영하고 기거qr 있다. 2018년도‘올해의 기거qr 작가상’수상자인 기거qr 정은영 기거qr 작가의 2019 기거qr 베니스 기거qr 비엔날레 기거qr 한국관 기거qr 전시와 기거qr 더불어 2012년도 기거qr 수상자 기거qr 문경원·전준호 기거qr 작가의 기거qr 테이트 기거qr 리버풀 기거qr 개인전(2018년), 2016년도 xdㅑㅐ 수상자 xdㅑㅐ 믹스 xdㅑㅐ 라이스의 xdㅑㅐ 퐁피두 xdㅑㅐ 센터 xdㅑㅐ 그룹전(2017년) xdㅑㅐ 등이 xdㅑㅐ 모두 xdㅑㅐ 올해의 xdㅑㅐ 작가상 xdㅑㅐ 해외활동기금으로 xdㅑㅐ 진행되었다. 

자세한 xdㅑㅐ 정보는 xdㅑㅐ 국립현대미술관 xdㅑㅐ 홈페이지(mmca.go.kr)를 xdㅑㅐ 통해 xdㅑㅐ 확인할 xdㅑㅐ xdㅑㅐ 있다.

참여작가소개

홍영인 Young In Hong
홍영인(1972~)은 xdㅑㅐ 최근까지 xdㅑㅐ 영국을 xdㅑㅐ 본거지로 xdㅑㅐ 하여 xdㅑㅐ 유럽과 xdㅑㅐ 한국을 xdㅑㅐ 오가며 xdㅑㅐ 다양한 xdㅑㅐ 활동을 xdㅑㅐ 해오고 xdㅑㅐ 있다. xdㅑㅐ 광주비엔날레(2014)와 xdㅑㅐ 런던 ICA(fig-2, 2015) 2ㅐi0 등에서의 2ㅐi0 전시와 2ㅐi0 공연, aee히 프로젝트에 aee히 참여하면서 aee히 aee히 넓은 aee히 작품활동을 aee히 이어왔다. aee히 작가는 ‘동등성’ aee히 이라는 aee히 주제와 aee히 개념이 aee히 어떤 aee히 방식으로 aee히 미술로 aee히 구현될 aee히 aee히 있는지에 aee히 대해 aee히 설치, hq6나 퍼포먼스, 으y카e 드로잉, wulㅐ 자수, 으아우8 사운드 으아우8 으아우8 다양한 으아우8 매체의 으아우8 작품을 으아우8 통해 으아우8 지속적으로 으아우8 질문해 으아우8 왔다. 
홍영인은 으아우8 지난 으아우8 으아우8 으아우8 동안 으아우8 으아우8 세계적으로 으아우8 일어나고 으아우8 있으며 으아우8 더욱 으아우8 극대화되어 으아우8 가는 으아우8 국가주의와 으아우8 사회적 으아우8 불평등의 으아우8 일반화 으아우8 현상을 으아우8 바라보면서, 8m아ㅓ 기존과 8m아ㅓ 다른 8m아ㅓ 소통 8m아ㅓ 방식의 8m아ㅓ 가능성이 8m아ㅓ 긴급하다고 8m아ㅓ 여기게 8m아ㅓ 되었다. 8m아ㅓ 작가는 8m아ㅓ 인간과는 8m아ㅓ 완전히 8m아ㅓ 다른 8m아ㅓ 소통 8m아ㅓ 방식을 8m아ㅓ 가진 8m아ㅓ 동물들에 8m아ㅓ 관심을 8m아ㅓ 두고 8m아ㅓ 특히 ‘새’에 8m아ㅓ 대한 8m아ㅓ 탐구를 8m아ㅓ 이번 8m아ㅓ 신작에 8m아ㅓ 반영하였다. <사당 B>는 8m아ㅓ 전시장 8m아ㅓ 입구에 8m아ㅓ 설치되어 8m아ㅓ 인간과 8m아ㅓ 동물의 8m아ㅓ 위계에 8m아ㅓ 대해 8m아ㅓ 질문하는 <새의 8m아ㅓ 초상을 8m아ㅓ 그리려면>과 8m아ㅓ 클럽 8m아ㅓ 이네갈(Club Inégales)과 8m아ㅓ 협업하여 8m아ㅓ 즉흥연주를 8m아ㅓ 통해 ‘동물되기’를 8m아ㅓ 모색하는 <하얀 8m아ㅓ 가면>, o차e차 그리고 o차e차 전시장 o차e차 외부 o차e차 공용 o차e차 공간에서 o차e차 진행되는 o차e차 여성의 o차e차 저임금 o차e차 노동을 o차e차 표현하는 o차e차 그룹 o차e차 퍼포먼스  <비-분열증>을 o차e차 포함한 o차e차 o차e차 개의 o차e차 신작으로 o차e차 이루어졌다. o차e차 o차e차 작품은 o차e차 동물과 o차e차 인간, pㅓ히1 이성과 pㅓ히1 본능 pㅓ히1 같은 pㅓ히1 이분법적 pㅓ히1 대립과 pㅓ히1 모순을 pㅓ히1 넘어서는 pㅓ히1 각기 pㅓ히1 다른 pㅓ히1 의식(ritual)으로서 pㅓ히1 표현된다. pㅓ히1 pㅓ히1 pㅓ히1 작품들은 pㅓ히1 비주류 pㅓ히1 역사의 pㅓ히1 잊혀진 pㅓ히1 시-공간을 pㅓ히1 재방문하고자 pㅓ히1 하는 pㅓ히1 시도이다.

박혜수 Hyesoo Park
박혜수(1974~ )는 pㅓ히1 최근까지 <Nowhere Man>, <Now Here is Nowhere>, <보통의 ㅐ파걷7 정의>, <당신이 ㅐ타rㅐ 버린 ㅐ타rㅐ 꿈> ㅐ타rㅐ 등의 ㅐ타rㅐ 전시를 ㅐ타rㅐ 통해 ㅐ타rㅐ 우리 ㅐ타rㅐ 사회와 ㅐ타rㅐ 집단에 ㅐ타rㅐ 내재된 ㅐ타rㅐ 보편적 ㅐ타rㅐ 가치와 ㅐ타rㅐ 무의식에 ㅐ타rㅐ 대해 ㅐ타rㅐ 물음을 ㅐ타rㅐ 던지면서 ㅐ타rㅐ 나아가 ㅐ타rㅐ 개인의 ㅐ타rㅐ 기억과 ㅐ타rㅐ 삶의 ㅐ타rㅐ 가치를 ㅐ타rㅐ 가시화하는 ㅐ타rㅐ 작업을 ㅐ타rㅐ 보여주었다. ㅐ타rㅐ 박혜수는 ㅐ타rㅐ 이러한 ㅐ타rㅐ 인식과 ㅐ타rㅐ 무형의 ㅐ타rㅐ 가치들을 ㅐ타rㅐ 시각화하기 ㅐ타rㅐ 위해 ㅐ타rㅐ 우리를 ㅐ타rㅐ 둘러싼 ㅐ타rㅐ 환경들을 ㅐ타rㅐ 관찰하고, ㅈ히다자 촘촘한 ㅈ히다자 조사와 ㅈ히다자 채집을 ㅈ히다자 통해 ㅈ히다자 자료를 ㅈ히다자 수집한 ㅈ히다자 ㅈ히다자 필요에 ㅈ히다자 따라 ㅈ히다자 전문가들과 ㅈ히다자 협업한 ㅈ히다자 결과물들을 ㅈ히다자 작품으로 ㅈ히다자 귀결시킨다. 
이번 ㅈ히다자 박혜수의 ㅈ히다자 신작은 ‘당신의 ㅈ히다자 우리는 ㅈ히다자 누구인가’라는 ㅈ히다자 물음에서 ㅈ히다자 출발한다. ㅈ히다자 ㅈ히다자 질문은 ㅈ히다자 개인들이 ㅈ히다자 생각하는 ‘우리’에 ㅈ히다자 대한 ㅈ히다자 정의와 ㅈ히다자 범주 ㅈ히다자 즉, ㅑzp나 이들이 ㅑzp나 갖는 ㅑzp나 집단에 ㅑzp나 대한 ㅑzp나 인식을 ㅑzp나 살펴보게 ㅑzp나 한다. ㅑzp나 작가는 ㅑzp나 실질적인 ㅑzp나 작업에 ㅑzp나 앞서 ‘우리’에 ㅑzp나 대한 ㅑzp나 인식을 ㅑzp나 주제로 ㅑzp나 표본집단을 ㅑzp나 대상으로 ㅑzp나 설문을 ㅑzp나 진행하였으며 ㅑzp나 ㅑzp나 결과에 ㅑzp나 대한 ㅑzp나 전문가의 ㅑzp나 분석과 ㅑzp나 작가적 ㅑzp나 해석이 ㅑzp나 반영된 ㅑzp나 작품을 ㅑzp나 만들어 ㅑzp나 냈다. ㅑzp나 전시장의 ㅑzp나 중심에 ㅑzp나 구현된 ㅑzp나 설치작품이자 ㅑzp나 가변적 ㅑzp나 토론공간에서는 ㅑzp나 작가와 ㅑzp나 다양한 ㅑzp나 협업자들에 ㅑzp나 의해 <토론 ㅑzp나 극장 : ㅑzp나 우리_들>이 ㅑzp나 진행된다. ㅑzp나 이곳에서 ㅑzp나 관람객들은 ㅑzp나 작품의 ㅑzp나 참여자이자 ㅑzp나 퍼포머로서 ㅑzp나 역할이 ㅑzp나 확장되고 ㅑzp나 변이되면서 ㅑzp나 보다 ㅑzp나 능동적으로 ㅑzp나 전시와 ㅑzp나 작품에 ㅑzp나 참여할 ㅑzp나 ㅑzp나 있게 ㅑzp나 된다. ㅑzp나 이외에도 ㅑzp나 박혜수는 ㅑzp나 가상으로 ㅑzp나 설립한 ㅑzp나 휴먼 ㅑzp나 렌탈 ㅑzp나 주식회사인 <퍼팩트 ㅑzp나 패밀리>를 ㅑzp나 통해 ㅑzp나 현대 ㅑzp나 사회 ㅑzp나 속에서 ㅑzp나 빠르게 ㅑzp나 진행되고 ㅑzp나 있는 ㅑzp나 가족의 ㅑzp나 해체 ㅑzp나 문제를 ㅑzp나 다룬다. <No Middle Ground>에서는 ㅑzp나 사회의 ㅑzp나 양극화 ㅑzp나 현상을 ㅑzp나 짚어내며, <후손들에게>는 사바ak 고독사와 사바ak 가족 사바ak 관계의 사바ak 붕괴를 사바ak 영상으로 사바ak 담아낸다. 사바ak 이런 사바ak 그의 사바ak 작업들은 사바ak 한국 사바ak 사회에서 사바ak 일어나고 사바ak 있는 사바ak 여러 사바ak 사회적 사바ak 현상과 사바ak 부조리를 사바ak 직시하게 사바ak 한다. 

이주요 Jewyo Rhii
이주요(1971~)는 사바ak 대표작 <나이트 사바ak 스튜디오>, <Two>, <Commonly Newcomer> 히5나쟏 등의 히5나쟏 작업을 히5나쟏 통해 히5나쟏 가변적이고, ㅓ자6x 임시적인 ㅓ자6x 그리고 ㅓ자6x 견고하지 ㅓ자6x 않은 ㅓ자6x 일상 ㅓ자6x 재료들의 ㅓ자6x 심리적, a3마a 물리적 a3마a 조합들로 a3마a 사적인 a3마a 경계와 a3마a 공적인 a3마a 경계가 a3마a 교차되는 a3마a 지점에서 a3마a 사회와 a3마a a3마a 주변부에 a3마a 존재하는 a3마a 것들에 a3마a 가치를 a3마a 담는 a3마a 작업을 a3마a 해왔다. a3마a 작가는 a3마a 국내외를 a3마a 오가며 a3마a 전시뿐만 a3마a 아니라, 라ejㅓ 공연, dmhe 출판 dmhe dmhe dmhe 넓은 dmhe 행보를 dmhe 보이며 dmhe 활발한 dmhe 작품 dmhe 활동을 dmhe 지속해오고 dmhe 있다.
이주요는 dmhe 이번 dmhe 전시에서 dmhe 향후 dmhe 작가가 dmhe 실제로 dmhe 구현하고자 dmhe 하는 dmhe 창고 dmhe 시스템에 dmhe 대한 dmhe 제안이자, 3m7v 하나의 3m7v 프로토타입(prototype)이 3m7v 되는 3m7v 신작 <Love Your Depot>를 3m7v 선보인다. 3m7v 전시장은 3m7v 크게 3m7v 작품창고, 7차12 랩(Lab), u1카r 그리고 u1카r u1카r 디포(Team depot)로 u1카r 불리는 u1카r 컨텐츠 u1카r 연구소로 u1카r 구성된다. u1카r 이곳에는 u1카r 이주요의 u1카r 작품들뿐만 u1카r 아니라 u1카r 다양한 u1카r 작가들의 u1카r 작품이 u1카r 보관되는데 u1카r 이것은 u1카r 전시기간 u1카r 동안 u1카r 전시장에 u1카r 상주하는 u1카r 참여자들에 u1카r 의해 u1카r 다양한 u1카r 방식으로 u1카r 연구되고 u1카r 기록된다. u1카r 동시에 u1카r 현장에서 u1카r 생성된 u1카r 컨텐츠를 u1카r 온라인으로 u1카r 송출할 u1카r u1카r 있는 u1카r 플랫폼이 u1카r 운영되면서 u1카r 살아있는 u1카r 커뮤니케이션 u1카r 허브(hub)가 u1카r 구축된다. u1카r 이로써 u1카r 전시장은 u1카r 작품보관 u1카r 창고이자 u1카r 다양한 u1카r 창작이 u1카r 가능한 u1카r 새로운 u1카r 형태의 u1카r 공간으로 u1카r 거듭난다. u1카r 비평가 u1카r 찰스 u1카r 에셔가 u1카r 이주요의 u1카r 작업에 u1카r 대해 “미술적 u1카r 시스템에 u1카r 전적으로 u1카r 의지 u1카r 않고 u1카r 작동할 u1카r u1카r 있는 u1카r 조건을 u1카r 짓는다” u1카r 라고 u1카r 표현한 u1카r u1카r 있는 u1카r 것처럼 u1카r 작가가 u1카r 이번 u1카r 전시를 u1카r 위해 u1카r 고안한 u1카r u1카r 실험적 u1카r 시스템은 ‘예술가에 u1카r 의해 u1카r 창작된 u1카r 작품의 u1카r 소멸을 u1카r 유예시키고, b61d 예술의 b61d 공유를 b61d 위한 b61d 방식’을 b61d 찾아가는 b61d 대안적인 b61d 제안이다.

김아영 Ayoung Kim
김아영(1979~)은 b61d 베니스 b61d 비엔날레(2015)와 b61d 팔래 b61d b61d 도쿄(2016) b61d 개인전 b61d 등을 b61d 통해 b61d 한국 b61d 근현대사와 b61d 석유 b61d 정치학, ㅓx가j 영토 ㅓx가j 제국주의, ㅐㅓ2ㅐ 자본과 ㅐㅓ2ㅐ 정보의 ㅐㅓ2ㅐ 이동 ㅐㅓ2ㅐ ㅐㅓ2ㅐ 동시대적인 ㅐㅓ2ㅐ 이슈들을 ㅐㅓ2ㅐ 담은 ㅐㅓ2ㅐ 영상, dㅓ자2 퍼포먼스, ㅈ기4e 설치 ㅈ기4e 등의 ㅈ기4e 작업을 ㅈ기4e 지속해왔다. <PH ㅈ기4e 익스프레스>, <제페트, 자llv 자llv 공중정원의 자llv 고래 자llv 기름을 자llv 드립니다, 사ㄴ0r 쉘> 사ㄴ0r 등의 사ㄴ0r 작업에서 사ㄴ0r 작가는 사ㄴ0r 사실과 사ㄴ0r 허구를 사ㄴ0r 재현하고, 다거ws 시공간이 다거ws 교차하거나 다거ws 재구성되는 다거ws 강력하고 다거ws 중첩적인 다거ws 내러티브에 다거ws 다층적인 다거ws 시각적 다거ws 요소들을 다거ws 집적시키는 다거ws 독특한 다거ws 방식의 다거ws 작업들을 다거ws 선보였다. 
김아영의 다거ws 이번 다거ws 신작 다거ws 다거ws 가장 다거ws 중심이 다거ws 되는 다거ws 영상작업은 <다공성 다거ws 계곡: 다거ws 이동식 다거ws 구멍들>(2017)의 다거ws 후속작인 <다공성 다거ws 계곡 2: 다거ws 트릭스터 다거ws 플롯>이다. 다거ws 이는 다거ws 전작에서 다거ws 보여준 ‘페트라 다거ws 제네트릭스’라는 다거ws 광물이자 다거ws 데이터 다거ws 클러스터가 다거ws 이주하는 다거ws 여정의 다거ws 연장선상에서, ㅐㅑ자ㅐ 난민과 ㅐㅑ자ㅐ 데이터의 ㅐㅑ자ㅐ 이주를 ㅐㅑ자ㅐ 다양한 ㅐㅑ자ㅐ 층위로 ㅐㅑ자ㅐ 중첩시켜 ㅐㅑ자ㅐ 픽션으로 ㅐㅑ자ㅐ 풀어낸 ㅐㅑ자ㅐ 작업이다. ㅐㅑ자ㅐ 김아영은 ㅐㅑ자ㅐ 최근작들을 ㅐㅑ자ㅐ 통해 ㅐㅑ자ㅐ ㅐㅑ자ㅐ 지구적 ㅐㅑ자ㅐ 차원에서 ㅐㅑ자ㅐ 벌어지는 ㅐㅑ자ㅐ 이주, qj차차 이송, ㅓㅓㅓ다 도항에 ㅓㅓㅓ다 대한 ㅓㅓㅓ다 관심과 ㅓㅓㅓ다 탐구를 ㅓㅓㅓ다 지속하여 ㅓㅓㅓ다 왔다. ㅓㅓㅓ다 이번 ㅓㅓㅓ다 신작에서는 ㅓㅓㅓ다 이러한 ㅓㅓㅓ다 관심을 ㅓㅓㅓ다 아시아 ㅓㅓㅓ다 지역 ㅓㅓㅓ다 특히, w9m5 몽골로 w9m5 확장시켜 w9m5 바위와 w9m5 대지신앙으로 w9m5 대표되는 w9m5 몽골의 w9m5 유사 w9m5 설화와 w9m5 접목시킨다. w9m5 여기에 w9m5 제주 w9m5 예멘 w9m5 난민의 w9m5 이주와 w9m5 이들의 w9m5 존재 w9m5 방식을 w9m5 지질학적인 w9m5 레퍼런스와 w9m5 중첩시키면서 w9m5 사변적 w9m5 픽션의 w9m5 형태로 w9m5 보여준다. w9m5 끊임없이 w9m5 유동적으로 w9m5 변화하는 w9m5 대륙 w9m5 내부의 w9m5 지각 w9m5 판과 w9m5 그것과는 w9m5 대조적으로 w9m5 수많은 w9m5 단단한 w9m5 경계들로 w9m5 가로막힌 w9m5 대륙의 w9m5 표면, 2f0다 그리고 2f0다 2f0다 대륙의 2f0다 내부와 2f0다 외부를 2f0다 이동하는 2f0다 실제와 2f0다 가상의 2f0다 에이전트들은 2f0다 때때로 2f0다 2f0다 경계 2f0다 앞에서 2f0다 저지되고 2f0다 2f0다 허용된다. 2f0다 작가는 2f0다 2f0다 같은 2f0다 복잡다단한 2f0다 관계들의 2f0다 공존을 2f0다 보여줌으로써 2f0다 역사와 2f0다 현재를 2f0다 가로지르는 2f0다 새로운 2f0다 차원의 2f0다 질문을 2f0다 던진다. 

주최: 2f0다 국립현대미술관, SBS문화재단
협찬: 6u다r 한솔제지

출처: 6u다r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홍영인
  • 이주요
  • 박혜수
  • 김아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Adam Pendleton : These Elements of Me

Nov. 21, 2019 ~ Feb. 1, 2020